최근 수정 시각 : 2022-06-28 02:13:12

신냉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과거 신냉전이라 불렸던 냉전 후반부(1980년대 초중반)에 대한 내용은 냉전 문서
2.4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문서명을 '신냉전'으로 변경하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토론 - 문서명을 '신냉전'으로 변경하기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냉전
1947~1991
냉전
1991~2008
탈냉전
2008~
신냉전
관련문서: 그레이트 게임 | 세계 대전 | 대침체 | 대봉쇄
※탈냉전 종식 시기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신냉전
New Cold War | 新冷战 | Новая холодная война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국가
{{{#!wiki style="margin:-0px -10px -5px"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color: #ECE5B6; border-radius: 3px; background: #002664; padding: 3px 0px"
{{{#!folding  [ 제1세계 ]
{{{#000,#ddd {{{#!wiki style="margin: -5px -1px -11px"
제1세계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color: #ECE5B6; border-radius: 3px; background: #ee1c25; padding: 3px 0px"
{{{#!folding [ 제2세계 ]
{{{#000,#ddd {{{#!wiki style="margin: -5px -1px -11px"
제2세계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중앙아프리카공화국|파일:중앙아프리카공화국 국기.svg
중앙아프리카공화국]]
· ·
[[카자흐스탄|파일:카자흐스탄 국기.svg
카자흐스탄]]
· · · · · · ·
}}}}}}}}}}}}
}}}
<colbgcolor=#222> 주요 사건
<colcolor=#fff> 탈냉전
서방-러시아 냉전
(2008~)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 시리아 내전세르게이 스크리팔 암살 미수 사건 · 2019년 베네수엘라 정치 위기 · 2020년 벨라루스 시위 ·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미수 사태라이언에어 4978편 벨라루스 강제착륙 사건2021년 벨라루스-유럽 연합 국경 위기2021년 유럽 천연가스 공급 중단 사태2022년 카자흐스탄 시위
서방-중국 냉전
(2008~)
미국-중국 패권 경쟁센카쿠 열도 중국 어선 충돌 사건해바라기 운동2014년 홍콩 우산 시위남중국해/영토 분쟁 · 중국몽 · 일대일로 · A2·AD · 주한미군 THAAD 배치 논란 ·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2019년 홍콩 민주화 운동2017년 중국-인도 국경 분쟁 · 2020년 중국-인도 국경 분쟁2020년 인도의 대중국 불매운동호주-중국 무역 분쟁중국의 한국 문화 예속화 시도 · 2021년 미얀마 쿠데타 · 2021년 미얀마 민주화 운동 · 2021년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공세2021년 기니 쿠데타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국제 기구
·
제1세계 [EU · Quad · AUKUS · IPEF · 파이브 아이즈 · TIAR]
군사 대결 구도
NATO vs 러시아군 · 한미연합군 vs 북중연합군 · Quad vs 중국군
관련 문서
그레이트 게임 · 냉전 · 탈냉전
미국-중국 패권 경쟁/전망 · 전략 · 관련 기구 ·
중화권 관련 뉴스 · 대한민국의 방안
}}}}}}}}}

신냉전
New Cold War[1] | 新冷戰[간체] | Новая холодная война[3]
파일:eurasia.jpg

1. 개요2. 시작 시기?3. 상황
3.1. 서방-러시아 냉전 (2008~)
3.1.1. 주요 사건
3.2. 서방-중국 냉전 (2008~)
3.2.1. 주요 사건3.2.2. 미국-중국 패권 경쟁 (2018~)
3.2.2.1. 주요 사건
3.2.3. 구 냉전과의 차이
4. 지역별 다자안보기구5. 국가별 현황6. 전략7. 대한민국의 방안8. 대중매체에서9. 민간의 변수10. 양측 진영 간 군사력 비교11. 둘러보기

[clearfix]

1. 개요

신냉전[4], 혹은 제2차 냉전파이브 아이즈(FIVE EYES)와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 중심의 친서방 제1세계 국가들과 집단안보 조약기구(CSTO) 및 상하이 협력기구(SCO) 중심의 반서방 제2세계 국가 간의 체제 경쟁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2. 시작 시기?

신냉전의 시작이 언제부터인가에 대해선 여러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이는 탈냉전의 종식이 언제인가와도 연계되는 문제이며, 통상적으로 탈냉전의 종식은 2008 베이징 올림픽남오세티야 전쟁, 그리고 대침체가 있었던 2008년 설, 미중 무역 전쟁이 시작된 2018년 설로 나뉘며, 보수적인 입장을 취하더라도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일어난 2022년이 한계선이다.
  •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시작으로 대침체라는 전세계적 경제 위기가 터지고 이에 미국이 매우 무력한 모습을 보이면서 미국의 단극체제가 붕괴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를 기점으로 미국의 경쟁자, 라이벌로서의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조명받기 시작했다.

2022년 이전만 하더라도 신냉전이 시작했는지 안 했는지에 대해서 의견이 분분했고 부정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러시아의 대대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서 전세계 대부분의 사람들이 신냉전의 시작을 인정하게 되었다.[6]

제1차 세계 대전[7], 제2차 세계 대전[8][9], 제1차 냉전[10][11]에 이은 친서방 세력에 대한 4번째 도전이다. 일각에서는 자유주의와 권위주의의 대결이라는 특성에 기인하여 자유주의(Liberalism) 세력과 대항자유주의(Anti-Liberalism) 세력의 대립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12] 이데올로기 대립성격이 강했던 1차 냉전과 달리 정치사회적 체제 대결(자유민주주의 vs 권위주의 독재)과 배타적 내셔널리즘(유라시아주의, 중화사상 등)에 기반한 패권 경쟁의 성격이 혼재돼 있다.#

3. 상황

"In my view, especially important that a period of relative tension be followed by an explicit effort to understand what the political causes are and a commitment by both sides to try to overcome those, It is far from being too late for that, because we are still in the foothills of a cold war. If conflict is permitted to run unconstrained the outcome could be even worse than it was in Europe. World War 1 broke out because a relatively minor crisis could not be mastered."
"제가 보건대, 양측이 너무 늦기 전에 갈등의 정치적 원인을 이해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명시적 노력에 따르는 상대적 긴장의 기간이 특히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저희는 이미 "냉전의 언덕"에 올라서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갈등이 통제되지 않은 채 표출된다면 그것은 유럽에서의 전쟁보다 참혹할 것입니다. 제1차 세계 대전은 상대적으로 사소한 위기를 통제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인해 일어났습니다."
- 헨리 키신저, 2019년 포럼에서 미중 갈등에 관해 밝힌 견해#[13]
"The geography of the new cold war is more war-prone than that of the old one. Although the U.S.-Soviet rivalry was global in scope, its center of gravity was the Iron Curtain in Europe, because policymakers on both sides understood the fearsome risks of nuclear escalation. No leader was willing to start a conflict that would likely have destroyed his own country.

In Asia, there is no clear dividing line like the Iron Curtain to anchor stability. Instead, there are a handful of potential conflicts that would be limited and would involve conventional arms, which makes war thinkable. They include fights for control over Taiwan, the South China Sea, the Diaoyu/Senkaku Islands, and the maritime routes that run between China and the Persian Gulf. These conflicts would be fought mainly in open waters between rival air and naval forces, and in those instances in which control of an island was at play, small-scale ground forces would likely take part. Even a fight over Taiwan, which might draw in Chinese amphibious forces, would not involve huge nuclear-equipped armies crashing into each other. None of this is to say that these limited-war scenarios are likely, but they are more plausible than a major war between NATO and the Warsaw Pact was. Still, one cannot assume that there would be no nuclear escalation should Beijing and Washington fight over Taiwan or the South China Sea. Indeed, if one side were losing badly, it would at least consider employing nuclear weapons to rescue the situation. Some decision-makers might conclude that nuclear weapons could be used without an unacceptable risk of escalation, provided the attacks took place at sea and spared the territory of China and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Not only is a great-power war more likely in the new cold war, but so is nuclear use."
"신냉전의 지형은 구냉전의 것보다 전쟁 위험성이 높다. 비록 미국과 소련의 경쟁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지만 그 중심은 유럽에 펼쳐진 철의 장막에 집중되어있었고, 양측의 정책 입안자들은 핵확산의 공포를 이해하고 있었다. 어느 누구도 자신의 나라를 파괴할 전쟁을 개시하길 원치 않았다.

아시아에는 철의 장막과 같이 안정성을 주는 뚜렷한 구분선이 없다. 대신, 전쟁을 고려할 수 있는 재래식 무기를 포함한 제한적 갈등의 가능성이 잠재하고 있다. 여기엔 대만, 남중국해, 센카쿠 열도, 중국-페르시아 만의 해로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갈등들은 주로 공해상에서 펼쳐질 것이며, 에서의 분쟁과 같은 경우 소규모의 지상군이 포함될 것이다. 중국 상륙군이 관여될 대만 분쟁과 같은 경우에도 서로간의 핵전쟁은 포함하지 않을 것이다. 제한전 시나리오가 꼭 이럴 것이란 것은 아니나, NATO와 바르샤바 조약 간의 대결에 비하면 개연성이 있다. 그렇지만 중국과 미국이 대만남중국해를 두고 싸울때 절대 핵을 쓰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다. 만약 어느 한쪽이 불리하게 된다면 최소한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핵 사용을 검토할 것이다. 몇몇 의사결정자들은 공격이 공해상에서 일어나고 중국과 미국 및 그들의 동맹영토를 지킬 수 있다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확전 위험 없이 핵을 쓸 수 있다는 결론에 다다를 수 있다. 신냉전에서는 강대국 간의 전쟁 뿐만 아니라 핵 사용의 가능성도 높은 것이다."
- 정치학자 존 미어샤이머#
미중간 패권 경쟁과 갈등을 ‘신냉전’이라고 하면 우크라이나 사태는 상대가 구소련에서 러시아로만 바뀐 것을 빼면 ‘냉전의 부활’에 가깝다. 미국 등 서방과 러시아 양측이 냉전 시대에 형성된 전선에서 맞붙고 있고 주장하는 논리도 냉전시대에 세력 다툼의 논리인 ‘영향권’이다. 구소련 붕괴 이후 30년 가량 유럽에 수면으로 내려앉았던 냉전의 기운이 되살아나고 있는 양상이다.
- 전 주우크라이나 대사 허승철 #

소련이 무너지고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세계가 자유민주주의를 기반으로 세계패권을 주도하던 시기가 이어졌다. 소련이 무너진 뒤 러시아보리스 옐친 정권이 IMF의 잘못된 충고[14]를 들은 결과 한 나라를 파탄내다시피 하고, 그 뒤를 이어 당시 총리이자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블라디미르 푸틴이 정식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완전히 몰락할 줄 알았던 러시아가 조지 W. 부시 정권 시절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으로 국력을 소모하는 동안 고유가를 등에 업고 경제를 복구하기 시작했다. 러시아 국민들 사이에서 소련 붕괴 직후 경제 파탄[15]과 IMF에 대한 악몽[16]이 러시아의 반서방 감정으로 이어진 상황에서, 푸틴 정권이 고유가를 바탕으로 아작났던 러시아 경제를 복구하자, 러시아 국민들 사이에서도 푸틴의 인기와 지지도가 하늘을 찌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침체 이후 전 세계 경제가 악화되자 러시아 경제도 이러한 악영향을 받면서 푸틴의 인기도 떨어지기 시작했고, 결국 푸틴과 통합 러시아2011년 러시아 총선 사태를 일으키기에 이르렀다. 이로 인해 이미지가 악화된 푸틴이 다시 자신의 지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유로마이단으로 우크라이나가 혼란스러워진 틈을 타 2014년 크림 위기돈바스 전쟁을 일으키면서 서방 진영과 러시아의 관계는 크게 악화된다.

중국에서는 태자당시진핑중국 공산당의 총서기에 이어서 국가주석이 된 이후 제3의 시황제 또는 제2의 마오쩌둥이라는 소리까지 들을 정도로 공산당 일당 독재를 넘어선 시진핑 본인의 일인 독재 체계를 구축했고 중국의 경제 성장과 권위주의적 신 질서를 이용해서 서방에게 반기를 들기 시작했다. 미국의 버락 오바마 정권이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부터 촉발된 대침제 여파를 극복하는데 집중하고 2014년 이후부터는 러시아를 집중 견제하는 동안 오히려 중국의 성장을 방치하였고, 오바마 정부의 소극적인 대 중동 외교정책을 러시아와 중국이 파고들면서, 시리아 내전 등이 장기화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도널드 트럼프 정권 시기에는 중국에 대한 견제에 들어갔으며 중국의 홍콩 민주화 운동 강경 진압과 홍콩 보안법 제정, 신장 재교육 캠프2021년 신장 목화 논란 등 끝모를 중국의 인권탄압이 드러났을 뿐만 아니라 2020년 초반부터 차이나머니에 매수당한 세계보건기구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에 대유행하면서 커다란 경제 침체를 불러오게 되면서, 이를 계기로 양 진영 국가들 사이의 상호간 적대감은 과거 미소 냉전 시대 수준으로 악화되었다.

파일:ukrainetaiwan.jpg

러시아와 중국의 행보는 각각 유럽아시아를 향해 있으며, 일차적으로 우크라이나대만 등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17] 더 나아가서 이들은 각자 자신들의 전통적인 영역으로 여겨온 지역에 대한 영향력 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고 두 나라는 서로 상당히 긴 국경선을 마주하고 있기 때문에 서로간의 영토 분쟁은 자제하는 편이다.[18] 러시아가 현재 소련 시절부터 자신들의 안마당인 동유럽서남아시아, 중앙아시아를 노린다면 중국은 현재 전통적인 자신들의 안마당으로 여겨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아프리카 일부 지역을 타겟으로 두고 있다. 한때 부유한 북유럽인들이나 호주인들의 휴양 리조트 쯤으로 여겨지던 동남아시아의 여러 국가들은 중국의 급격한 경제 성장 및 기존의 동남아 화교 인구와의 연계로 급격하게 중화권과 밀접해져 가고 있으며 서방 세계의 호주는 이를 견제하면서 2019년부터 호주와 중국은 본격적으로 척을 지기 시작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중동중남미 외교정책[19]에서 서로를 암묵적으로 도와주고는 있다. 러시아의 푸틴은 명목상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사실상의 실권자로서, 중국의 시진핑은 노골적인 독재자로서 세계 여러 국가들의 권위주의 독재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이로 인해 도련선일대일로 정책의 직접적인 영향선상에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그리고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는 중국에, 소련 시절 러시아의 영향권으로 여겨져 온 중앙아시아동유럽, 그리고 전통적으로 반러 성향을 띈 기타 유럽 지역에서는 러시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다만 경제 분야에서는 러시아와 중국 양국 상황이 천지차이이다. 국제 유가가 낮아질수록 러시아는 경제 성장 및 푸틴 정권 안정에 불리해지지만, 그와 반대로 중국은 오히려 경제 성장에 유리할 뿐더러 중국의 다른 우방국들[20]위성국 혹은 심하면 괴뢰국 수준으로 완전히 예속시키는게 가능해진다.

기술 분야의 경우 극초음속 미사일이나 군사용 드론, 로봇 등 첨단 군사기술 경쟁이 심화되고 있으며 반도체 기술, 인공지능 등 경제적 중요도가 높은 분야들에서도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

3.1. 서방-러시아 냉전 (2008~)

파일:usa-vs-rusia2.jpg
파일:russia-mcdonalds.jpg
2022년(左), 1990년(右) 맥도날드의 러시아 진출과 철수.[21]

소련 해체와 맞물려 바르샤바 조약기구에 가입되어 있었던 폴란드, 체코 등이 북대서양 조약기구로 넘어가고 친서방 정책을 바탕으로 한 강경 반러 국가가 된 것은 물론, 과거 소련구성국이자 러시아 제국 시절부터 전략적 요충지였던 발트 3국도 독립 이후 반러 국가가 되며 유럽연합NATO에 가입한다. 라트비아에스토니아에 거주하던 러시아인들은 현지어를 구사하지 못한 경우 시민권이 주어지지 않고 무국적자로 전락하였다. 이후 러시아와 국경을 상당부분 공유하는 우크라이나에서도 반러 민족주의가 팽창하자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는 러시아인들도 자신들이 러시아계 라트비아인, 러시아계 에스토니아인 비슷한 상황이 되는 것 아닌가 우려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을 바탕으로 러시아의 외교정책은 러시아인들의 요구와 맞물려 알렉산드르 두긴으로 대표되는 강경 민족주의 방향으로 나가게 된다. 현대 러시아의 반서방 민족주의 이데올로기는 소련 시절에 대한 향수 외에도 신유라시아주의, 이반 일린[22]의 정교회 전체주의가 결합된 결과물이다.

2008 베이징 올림픽이 개막되고 폐막되기 며칠 전 러시아는 조지아남오세티야 전쟁을 벌였다. 전 세계가 처음으로 탈냉전이 끝날 수도 있다고 인식한 사건이었지만, 당시 서방 진영에서는 조지아는 인지도가 높은 나라가 아니었고, 당시 먼저 전쟁을 일으킨 국가도 러시아가 아닌 조지아였다 보니 크게 대응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서 당장은 아무 일 없이 넘어갔다.

그러나 2011년 러시아 총선 사태로 인한 내부의 불만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서 외부로의 세력 투사를 원하던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친미 세력이 일으킨 시위인 유로마이단 이후 2014년 크림 위기, 돈바스 전쟁을 일으키면서[23]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유라시아 연합유럽 연합을 중심으로 한 서방의 갈등은 본격화되었다. 우크라이나는 인구 4천만여 명에 달하는 나라로 EU 국가들과 국경을 인접하고 있었고, 인구 4백만의 작은 소국조지아의 경우와는 상황이 달랐다. 이러한 연유로 서구권에서는 2014년 크림 위기돈바스 전쟁을 2차 냉전의 시작으로 보는 경향이 강하다. 이후 G8은 러시아를 축출한 G7으로 재편성되었고 유럽은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를 중심으로 국방력이 재구축되고 있다.

돈바스 전쟁 이후 서방 세계는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를 단행하였으나 이러한 조치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킨다는 지적 역시 만만치 않다. 차라리 우크라이나에 직접 지원을 강화한다면 모를까, 어차피 러시아 경제는 경제제재 없이도 2014년 이후 유가 치킨 게임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어서 경제제재를 통해 푸틴에 대한 러시아 국민의 지지를 떨어뜨린다는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셈이 되었고, 직접적인 경제제재의 여파로 오히려 러시아와 교역하던 EU 국가들 상당수가 러시아에 대한 자국산 상품 수출이 막혀 큰 손해를 보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러시아는 부족한 소비재 상당부분을 EU 대신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면서 오히려 중러 밀월 관계만 가속화한다는 것이 그 논지. 한 술 더 떠서 경제제재의 여파로 소련 해체 이후 박살났던 러시아의 자급자족 소비재 생산 산업이 복구되고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2014년 유가 폭락 이전에는 러시아가 유가 상승으로 벌어들인 돈 상당수가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와 유사하게 러시아 사회 부유층들의 과시적 소비 등으로 흥청망청 낭비되던 상황에서[24] 경제제재가 오히려 약이 되어 러시아 경제가 소련 시절 비슷하게 자급이 가능한 수준으로 다시 복구되는 것이 아닌가가 그 논지.

돈바스 전쟁은 결국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이어져 국가간의 전면전 양상을 보이게 되었다. 그런데 무기력하게 당할 것 같던 우크라이나가 예상 이상으로 잘 버티고 서방 세계가 이 전쟁을 기점으로 단결하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 러시아는 여러 추태를 보이며 고전하고 있고 추가 경제제재가 예상보다 강력한 모습을 보인다는 징후도 있어 신 냉전에 새로운 국면을 가져오고 있다.

2차 대전 승전국이었던 소련의 후계국이자 반서방 진영의 대표국가인 러시아는 대놓고 핵무기 사용을 거론하면서 자신들에게 위협이 되면 탈나치화를 하겠다는 주장을 하면서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 근본적인유엔의 한계에 대한 의문으로 이어져 유엔 내부에서도 상임이사국 제도에 대해서 개혁을 주장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 사건의 여파는 현재진행형이며 과거 구 냉전 시절 중립국에 가까웠던 스웨덴, 핀란드나토의 가입을 신청하려고 하고 러시아는 해당 국가들에게 전쟁을 위협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트란스니스트리아까지의 확장을 꾀하면서 전쟁이 몰도바까지 확전될 위험성이 존재하고 있다.

2008~2021년까지만 하더라도 미국, 유럽 등 서구와 러시아의 대결 그리고 미국과 미국의 태평양 동맹과 중국의 대결처럼 지역별로 나뉘어져서 분쟁이 일어나는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2022년 들어서서는 나토가 미국의 태평양 동맹과 군사적 협력을 확대하고 중국이 미국이 요구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제재를 거부하며 거리를 두는 등 긴장이 커지는 양상이다.

3.1.1. 주요 사건

3.2. 서방-중국 냉전 (2008~)

파일:coldwar2.jpg

덩샤오핑의 개혁개방정책과 아시아 금융위기(1997년 외환 위기)으로 인해 급격히 성장한 중국은 2008 베이징 올림픽을 통해 자신들이 다시 부상했음을 만천하에 떨쳤고, 2010년 일본의 경제력을 추월하면서 세계 패권에 도전하기 시작했다.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패권주의로 인해 동아시아·동남아시아·남아시아 등 중국과 인접한 국가들은 중국 위협론에 직면하게 됐다. 이런 중국의 패권주의는 근본적으로 청나라 말기와 군벌시대, 공산화 이후의 문화대혁명 등 치욕의 근현대사를 겪으며 만들어진 '왜곡된 중화사상'[32]에 기반하고 있다.

현재 중국은 표면적으로는 타국에 대한 불간섭주의를 주장하는 한편, 실질적으로는 일대일로, 도련선 정책을 추진하는 상반된 행보를 보이면서 인접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의 이권을 점점 침탈해 가고 있으며, 이는 홍콩, 대만, 인권 관련 문제를 서방에서 언급하면 내정간섭이라 반발하면서도 정작 자신들은 센카쿠 열도 중국 어선 충돌 사건, 한한령, 미얀마 군부 지원 등 내정간섭을 일삼는 모순된 행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중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고수하며, 날이 갈수록 위구르, 티베트소수민족에 대한 탄압은 점점 더 극심해 지고 있다.

동북공정 때부터 타국의 문화를 뺏으려 하다가, 2020년 들어서는 한복 등 타국의 문화를 한두개 씩 자기네 것이라 하더니 2021년 부터는 한국의 문화들을 뺏으려하는 것은 물론 일본·몽골·베트남, 유럽 등 세계 곳곳의 문화를 여러 분야로 침탈하려 들고 있다.

때문에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은 중국의 팽창을 억제하기 위해 유럽도 유럽이지만 아태 지역 또한 중시하고 있으며, 한국·일본·대만태평양친미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러시아유럽에 훨씬 신경쓰고 있긴 하나, 북태평양에도 영토가 걸친 만큼 러시아 또한 아태 지역을 주시하고 있다.

파일:d1547273-b726-4f39-a80e-ee412e8c6ecd.jpeg.jpg

동아시아는 중국의 패권 팽창 뿐만 아니라 미국·러시아 등의 강대국의 주시, 그리고 한국·일본·인도·호주·베트남·싱가포르 등 중국 인접국의 대중 견제 정책이 각각 다르며 상호 간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특히 한국일본은 중국과 가장 인접한 자유민주주의 국가이자 미국의 동맹국이라서, 미국이 함께 협력하며 중국 견제를 하려 하고 있다. 문제는 양국의 연대 필요성에 대해서는 2017년 사드 보복과 중국 발 2020년 코로나 19 대유행을 거치며 양국 국민들도 큰 틀에서는 인지하고 있기는 하나, 일본의 한국 식민 지배와 관련한 과거사 문제, 독도 영유권 문제, 동해 표기 문제 등이 주기적으로 불거지며 냉랭한 관계를 이어가는 중이다. 여기에 양국의 정치적/외교적/사회적 극단화와 혐한/반한, 혐일/반일과 같은 양국 국민들의 서로에 대한 반감과 혐오 정서가 겹치며 관계 개선이 요원해진 상황이다.

물론 한일관계 개선이 곤란한 것은 한국 입장에서의 "일본과의 관계를 돈독히 할 이유의 부족"도 주효하고, 이는 역설적이게도 미국이 한일 둘 다를 끼고돌아서 그렇다고 볼 수 있다. (일본이 한국에게 직간접적으로 가하는 위협을 애써 무시해봐도[33]) 미군 vs 자위대 문서를 참조해보면 알겠지만 - 한국은 미국과의 커넥션이 내일 당장 끊어질 게 아니면 - 일본에게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 사실 그렇기 때문에 한국도 정권별 온도차는 있으나 지금까지 대체로 일본과의 친교를 자제했던 것이고, 사실 안보 측면에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는데다가 역사를 반영하든 말든 실효적으로 한국의 지배하에 있는 독도를 자국령이라고 강경하게 주장하는 등 안보적 도발을 가하는 일본의 행태를 감안하면 한국은 - 정권별 온도차는 있으나 대개 일본에 비교적 스마일하게 대해 온 편이다.(갓끈전술 문서 중 "부정론"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한국은 최소한 정부-공식입장으로는 일본에게 이렇다 할 외교적 폭거를 저지르지 않았다.)

한일 관계 외에도 서태평양은 여러 요인으로 이해관계가 복잡할 뿐만 아니라 한국·미국·일본·중국·러시아·인도 등 손에 꼽히는 군사강국이 모여 있어 세계의 화약고 중 한 곳으로 꼽힌다.

3.2.1. 주요 사건

3.2.2. 미국-중국 패권 경쟁 (2018~)

한 국가에서 국민의 생활 수준 및 교육 수준 향상은 필연적으로 민주화 요구로 이어진다.[37] 중국 공산당은 중국 인민의 경제 수준 향상이 자신들의 정권 안정을 위협하는 양날의 도끼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여, 하나의 중국 이데올로기를 국민들에게 주입하며 과거보다 훨씬 더 노골적으로 국수주의를 강요하는 상황이 되었다. 즉, 오늘날 같은 상황에서는 중국의 경제가 외적으로 팽창할수록 중국의 패권주의 및 타국의 자유민주주의 공격은 거세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더군다나 북한과 마찬가지로 중국 정부에서 인민들에게 소련 해체 및 명목상 민주화 직후 구 소련 구성국들의 몰락과 참상을 교육하면서, 새로 성장한 중국인 중산층들 역시 민주화 요구 대신 중국 공산당에 절대 충성/협조하는 상황이 마련된다.[38]

중국은 덩샤오핑흑묘백묘론을 내세우며 개혁개방에 나선 이래로 서방 세계의 묵인과 지원 하에서 성장했으며 서방권은 중국의 경제가 성장하면서 시민의식이 향상되고 민주화열기가 높아져 한국의 사례처럼 민주화될 것이라고 여겨서 천안문 항쟁 당시의 강경진압에도 별다른 갈등 없이 넘어갔으며 2001년에는 세계무역기구에까지 가입하면서 빠른 성장을 이루게 된다.

빠른 성장을 이루고 있던 중국은 자신들의 세를 과시하려는 목적으로 올림픽을 유치하게 되는데 올림픽 개최 과정에서 티베트 독립운동 탄압을 지적하는 프랑스와 신경전을 벌여 결국 서구권에서 매체에서 티베트에 대한 언급을 사실상 금기시하게 만들었으며 이후에 중국은 티베트위구르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게 된다. 후진타오 이후 집권한 시진핑은 국력을 키운 중국이 본격적으로 패권주의 행보를 걷게 되면서 첫 타깃으로 삼은 홍콩대만에 개입하고 그것에 반발하면서 발생된 홍콩 우산 시위해바라기 운동으로 양안관계가 악화되고 홍콩이 본격적으로 중국에 예속되기 시작했으며 중국이 대외팽창의 시작을 알렸으나 아직까지는 중화권 내부의 문제였으므로 결국 유야무야 넘어갔다.

하지만 2016년에 중국이 남중국해의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벌어진 남중국해 분쟁은 미국이 항행의 자유 작전을 벌이면서 맞대응했고 이런 갈등은 마침내 대한민국의 사드배치를 둘러싼 논쟁으로까지 번졌다. 한국은 주한미군 THAAD 배치 논란에서 주권국가의 입장에서는 부당한 중국의 내정간섭을 받았고 사드 보복으로 이어졌다. 이때부터 한국의 보수 진영에서는 확연히 반중 감정, 중국공산당에 반감을 가지는 반공주의 성향이 강해졌다.[39] 또한, 중국의 패권투사가 중화권 내부의 문제가 아닌 동아시아동남아시아 전체의 문제임을 인식하게 된 사건이기도 하다.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고 2017년 시진핑이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를 선언하였는데 2018년 미국-중국 패권 경쟁이 이 두 명으로 인해서 벌어지기 시작했다[40]. 2019년에는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가 발생했으며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련한 미중 간 갈등이 발생했고 미국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을 제정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견제를 위한 대만의 활용도에 주목하면서 타이완 동맹 보호법을 제정한다. 그리고 2019년 홍콩 구의회 선거에서 민주파본토파가 압승하면서 홍콩 시위에 탄력이 붙었으며 가시화된 중국의 위협으로 대만에서는 양안통일에 부정적인 인식이 늘었으며 제15대 대만 정부총통 선거에서 반중 성향의 차이잉원이 재선하는 결과가 나오게 된다. 하지만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국을 위시한 서방권이 큰 피해를 입었으며 미국이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 시위의 영향으로 혼란스러워진 틈을 타 중국은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키면서 결국 홍콩을 집어삼키게되었다. 새로 집권한 조 바이든 대통령 역시 중국의 신장 재교육 캠프신장 목화 논란 등 중국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고 있으며 Quad를 창설하고 우방국들과의 동맹을 강화해 중국에 맞서겠다는 인식을 드러내고 있으며 2021년 알래스카 미국-중국 고위급 외교회담에서 보듯 냉전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한국, 일본, 영국, 호주, 캐나다, 유럽연합이 미국의 대 중국 전략에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 바이든의 기고문에서도 미국과 동맹국들의 GDP를 모아서 세계 50% 수준으로 중국과 대항한다고 했다.#

2021년 오커스 출범이 발표된 이후, 전임 포르투갈 부총리인 파울로 포르타스는 "오커스 출범은 현 정세의 중요한 분기점이자 공식적인 신냉전 시작을 의미한다."라고 평가했다.#(포르투갈어)
3.2.2.1. 주요 사건

3.2.3.냉전과의 차이

이번 신냉전을 과거의 구 냉전과 동일시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선도 있는데, 먼저 이념적 대립이 아니라는 점과, 교류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미소 냉전 당시의 제1세계제2세계 간의 철의 장막에 의한 단절과 같은 각 진영 간의 인적 교류나 경제 교류의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단절 현상이 없기 때문이다. 이런 면에선 오히려 19세기 대영제국-러시아 제국간의 그레이트 게임과 비슷한 양상으로 볼 수도 있다.

외교 정책을 중심으로 신냉전 당사자들의 정책을 살펴보면 우선 러시아는 냉전 당시의 소련처럼 문을 닫아 걸진 않았고 중국도 비록 관제 규제가 많아 판호 발급이나 수출 규제를 밥먹듯이 하긴 하지만 개혁개방 정책을 유지는 하고 있다. 중국이 개혁개방 정책을 유지하는 이유는 중국이 세계무역기구 체제 하에서의 세계화로 가장 큰 혜택을 입은 국가이기 때문. 북한은 여전히 문을 닫아걸고 있으나 핵위협을 제외하면 경제적으로 전세계 정세에 큰 영향을 주는 국가가 아니다.

유럽연합은 여전히 세계화를 지지하며 다자주의 외교를 펼치고 있고, 러시아는 몰라도 중국만큼은 딱히 고립노선을 취하지도 않는다. 심지어 그 러시아도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키기 전까지는 다소 유화적인 노선을 취했다. 미국의 경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에는 반세계화탈세계화를 주장하면서 잠시 고립주의 노선으로 선회하는가 했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부터는 그 이전의 노선으로 돌아가 다시 세계화를 지지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잠시 정책이 오락가락했던 미국 이외에는 대체적으로 탈냉전 시대 당시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적으로 경쟁을 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따라서 구 냉전 당시 수많은 대리전쟁과 치열한 군사적 대립이 있었던 것과는 사뭇 양상이 다르다. 신 냉전 질서 아래에서는 중국이 쿠바에 핵을 배치하겠다고 위협하지도 않고, 중국이 한국을 봉쇄해서 미국이 항공 보급으로 살려내는 일도 벌어지진 않고 있다. 군사적으로 맞선다는 점도 진짜 대리전쟁이 터져나갔던 구 냉전과 비교하면 대립이라고 보기도 어려운 수준.

냉전 시기의 전세계가 서로를 잠그고 고립을 외쳤고, 자본주의 대 공산주의라는 이념적 대결이 팽배했던 요소가 적기 때문에 '냉전'이 아니라고 보는 분석도 있다. 오히려 영국이 러시아를 집요하게 견제했던 19세기 그레이트 게임을 방불케 하는 종교, 민족적 대립이 두드러지는 경향을 보면서 미국판 '그레이트 게임'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을 정도다.

러시아는 소련 붕괴 이후 자본주의 국가로 변모한지 오래되었고 중국 역시 정치적으로만 공산주의를 채택했을 뿐이지 국가의 경제 자체는 혼합적 자본주의로 돌아가고 있다. 소련 시절 당시엔 명목상으로나마 자국 내의 소수민족에 자치 공화국이나 자치권을 부여하고 탈인종적인 사상을 설파했으나 현재는 푸틴 집권하에 다시금 범슬라브주의를 표방하면서 구소련을 하나의 슬라브 민족 영역권으로 생각하는 전러시아 팽창주의, 푸틴주의를 내세우며 러시아판 레벤스라움을 연상케 하는 광폭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 역시 중화사상에 입각하여 자국의 주류인 한족 사관 입장에서의 '오랑캐'들인 소수민족들을 자국의 역사와 민족과 결합시켜 정체성 말살과 '한족화'에 촉박을 가하고 있으며 대만을 압박하고 있다.

4. 지역별 다자안보기구

서방러시아 간의 신냉전과 서방과 중국 간의 신냉전은 지역별로 좀 떨어져 있다.

4.1.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 vs 집단안보 조약기구(CSTO)

냉전 시절에도 NATO소련공산 진영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었고, 이후에도 러시아를 꾸준히 견제하고 있다. 이에 러시아는 이러한 서방의 동진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데 유럽의 영향력이 중부유럽을 넘어서 동유럽캅카스 지방의 조지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에 미친 이후부터는 남오세티야 전쟁, 2014년 크림 위기, 돈바스 전쟁을 일으키고 지원하면서까지 구 소련 시절의 영향력을 조금이라도 되찾기 위해 영향력 확보에 몰두하는 중이다. 문제는 터키 같은 경우 미국유럽연합 대신 중국과 러시아로 기울고 있다는 점이다.

4.2.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국-중국 패권 경쟁이 일어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경우에는 중국 위협론이 거세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아직 명확하게 전선이 형성되지 않은 편이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은 수백여년간에 걸친 화교 진출로도 보여지듯이[45]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이 강한 지역인데다, 이 지역에 많이 존재하는 독재 국가들이나 권위주의 국가들은 친미 성향과 반미 성향을 불문하고 인권에 대해서는 간섭 안 하는 것을 좋아하는 관계로 그 만큼 서방의 영향력이 아무래도 줄어들게 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서방의 제재나 봉쇄 등 견제가 잘 통하지 않고 경제성장률이 이대로 쭉 간다면[46] 중국이 미국의 국가별 명목 GDP 순위를 넘을수있다는 예측이 막 나오고있다. 물론 저출산 고령화로 다시 역전된다고도 하지만 이 예측만으로도 그동안 우월했던 미국의 경제적 영향력이 줄어들수 있다. 이 때문에 미국 등 서방세계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와의 관계를 개선하려 나서는 상황이다.[47]

미국도널드 트럼프인도-태평양 전략을 주장하면서 쿼드를 창설하고 이를 쿼드 플러스, 아시아판 NATO로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조 바이든 역시 트럼프와는 약간 반대되는 성격이라 하지만 중국에 대한 입장은 비슷하다. 그는 중국 주변 미국 동맹국들과 연대해 중국을 포위하자는 주장을 해왔다. 그렇기에 아시아-태평양 전략을 가지고 민주주의 동맹 전선을 통해서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할 동맹을 구축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경제동맹인 TPP를 다시 꺼내들 가능성이 높다.

4.2.1. 쿼드

미국, 일본, 호주, 인도로 이루어진 인도-태평양자유민주주의 국가들 연합. 주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함이다. 최근에는 쿼드 플러스대한민국, 뉴질랜드, 베트남, 필리핀 등의 국가들 추가도 구상하며 아시아판 NATO 같은 군사동맹도 구상하고 있다.

4.2.2. 오커스

호주, 영국, 미국으로 이루어진 동맹기구. 2021년 9월에 창설되었다. 중국은 오커스 창설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또한 오커스 창설로 미국이 호주에 잠수함을 줄 것을 약속하자 호주는 프랑스에게 살 잠수함 계약을 파기했고, 이에 프랑스도 오커스에 반발했다.

5. 국가별 현황

5.1. 중국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신냉전/중화권 관련 뉴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 전략

6.1. 미국

반서방 세력의 중심 축인 중국과 러시아 모두를 예의주시중이나, 러시아에 대해 유럽이라는 완충지대가 있는 대서양보다는 중국과 직접적인 충돌 가능성이 높은 태평양 지역 안보에 좀 더 중점을 두고 있다.

6.1.1.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인도양태평양을 연결하여 인도태평양에 걸친 자유민주주의 동맹국들과 함께 중국을 견제하려는 전략.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도 구상했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쿼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1.2. 대중국 포위전략

파일:external/ytou.org/20150608113823_986711671.jpg

미국이 중국의 주변국들과 동맹을 맺어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전략이다. 그림에는 아프가니스탄과 키르기스스탄에도 미군이 있는 것으로 나왔지만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했고 키르기스스탄에도 현재 미군이 없다. 그리고 파키스탄이 중국 견제를 안하고 오히려 친중국가[48]가 되어서 대중국 포위전략 중 인도를 제외한 서부 지역이 붕괴되었다. 현재 필리핀에서도 미군이 철수할 예정이다. 게다가 인도도 친미국가라고 보기는 힘들며, 오히려 친러에 가까워지고 있다. 물론 인도는 반중인 것은 확실하기에 미국과도 전략적인 이유에서 손을 잡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6.2. EU

러시아와 매우 가까워 러시아의 유럽 패권주의적 위협을 직접적으로 받는다는 지정학적 특성상 러시아를 저지하기위해 미국, 캐나다 등의 영미권 국가들과 나토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6.2.1. 친유럽주의

EU를 중심으로 유럽 국가들을 경제, 정치•사회적으로 통합시켜 시너지를 내고 국제사회에서 독자적인 영향력을 구축해 궁극적으로 유럽통합을 이루기 위한 전략이다.

6.2.2. 나토

과거 냉전을 형성하던 나토는 이번에도 신냉전의 형성과 심화를 이끌고 있다.

6.3. 중국

태평양으로의 진출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미국과 대립 중이다. 이에 따라 대만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또한, 일대일로 등의 정책을 통해 제3세계 영향력 확보를 꾀하고 있다.

6.3.1. 하나의 중국

중국이 양안관계에서 내세우는 전략이다. 중국은 대만의 독립을 저지하며, 최종적으로는 대만을 중국에 흡수통일하겠다는 야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6.3.2. 일대일로

일대일로(一带一路)는 직역하면 하나의 띠, 하나의 길로라는 뜻의 정책이다.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서아시아·아프리카·유럽을 육해공으로 잇는 인프라·무역·금융·문화 교류의 경제벨트로, 포괄하는 나라만 62개국, 추진 기간은 150년에 달하는 사업이다. 겉으로 보기엔 다른 나라에게 돈빌려주고 공사해주는 것이지만, 실제로는 참여국이 빚의 노예가 되어 결국 중국이 대신 일부지역을 조차해가는 것이다. 19세기제국주의 열강이 했던 방식과 같다.

6.3.3. A2·AD

미국이 중국의 서태평양 영역지배 전략을 부르는 명칭이다. 중국은 이 전략으로 지정한 도련선은 총 3개의 라인으로 되어있다. 도련선은 인도-태평양 일대를 포함하고 있다.

6.3.4. 진주목걸이 전략

파일:진주목걸이전략.jpg

중국이 인도양 일대 국가들에 항만을 건설하여 인도를 견제하고 인도-태평양에서 패권을 얻으려는 전략. 중국이 추진하는 일대일로 사업과 연계되어 있다.

6.4. 러시아

러시아의 전략은 알렉산드르 두긴신유라시아주의로 설명될 수 있다. 러시아 국민들에게는 19세기의 러시아 제국이나 20세기 중반의 소련의 영광과 영향력을 다시 되찾겠다고 선동하면서 푸틴 정권이 독재를 지속시키는 것이 목표이다. 이 전략에 따라 동유럽 패권을 되찾고자 행동하며 유럽연합 및 과거 구소련 구성국들(우크라이나 그리고 조지아)과 지속적으로 갈등을 겪고 있다.

6.4.1. 전러시아

벨라루스와 국가통합, 우크라이나친러국가화해서 동슬라브를 통합하겠다는 전략.

6.4.2. 유라시아주의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유라시아주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심플하게 말하자면 러시아 제국 시대의 범슬라브주의"러시아는 아시아 무슬림들로부터 유럽을 보호하는 방파제"라는 정체성[49]을 주입했다면, 러시아의 유라시아주의는 "우리는 아시아 대륙의 정복자들을 계승한 사람들로 유럽 깍쟁이들과 다르다!"라는 사상을 주입한다. 이를 바탕으로 유라시아주의자들은 러시아가 맹목적으로 유럽(서구문명)을 따를 것이 아니라 유라시아 지역의 맹주가 되어 독자노선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날 중국의 패권주의적인 역사 해석 및 문화공정과 공통분모가 많다.

고전적 유라시아주의와 비교하면, 국가연합을 통한 유라시아 권역의 통합을 추구하는 면모와 러시아 정교회를 중심으로 한 종교적인 색채가 강해졌다. 이러한 신유라시아주의를 명분으로 러시아에서는 온갖 우경화 정책, 호전적 대외 정책이 실행되고 있다. 이는 러시아 제국과 소련을 아울렀던 영토를 다시 정복하고자 하는 민족주의 여론의 지지를 등에 업은 것이다.

7. 대한민국의 방안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신냉전/대한민국의 방안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 대중매체에서

2009년 출간된 조지 프리드먼의 저서 100년 후에 따른다면 2차 냉전 과정에서 다음과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 한다.

어떻게 보면 바바 반가의 예언 수준의 가십거리이겠지만, 어떻게 보면 제1세계 입장에서 보는 최상의 제2차 냉전 전개 시나리오가 된다.

모던 워페어 시리즈나 월드 워 3처럼 서방-러시아 신냉전을 다루는 대중매체는 많지만, 아직은 헐리우드가 중국 시장의 눈치를 많이 보고 돈 벌어간다는 명목하게 미국과 중국의 대립구도나 중국에 대한 비판을 터부시하는 측면이 강해서 미중 패권 경쟁이 대대적으로 다루어진 영상물이나 매체는 거의 없다시피한 실정이다. 그나마 게임쪽으로 가면 C&C 제너럴 정도인데 이것도 미중의 양자 대립이라기보다는 테러리스트 집단과 얽히고 설킨 관계로 그려진다. 폴아웃 시리즈 역시 미국도 미쳐돌아가는 독재국가로 묘사하고 현실과 상당히 다르게 묘사되어 있는 등 사실상 없다시피하다. 황당무개한 내용으로 웃음거리가 된 홈프론트 역시 북한이 아닌 중국이 원베이스임이 명백해보이나 시장판매 등으로 인해서 북한으로 설정을 급변경한 것이다. 크라이시스 역시 원래는 중국군이 적이었으나 북한군으로 바꿔서 내놓은 것이다. 지금껏 제일 현실적으로 그린 블랙 옵스 2도 위의 C&C 제너럴처럼 두 강대국 사이에 낀 테러리스트 집단이 메인 빌런으로 등장해 다소 복잡하게 묘사된다. 여기서 굳이 추가해서 그나마 배틀필드 4 정도가 더 있을 것이다.

그러나 미중 냉전이 심화되고 양국간의 문화, 경제교류도 뜸해지게 되어서 차이나머니의 비중이 줄어들게 되면 미중 갈등구도가 본격적으로 매체에 다루어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9. 민간의 변수

기존의 냉전과 다르게 탈냉전부터 시작된 민간의 영향력이 비교할 수도 없이 강해졌다. 특히 SNS와 같은 통신기술의 발달로 일부 미접촉부족을 제외하면 국적을 막론하고 교류하는 빈도가 구냉전보다 월등히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자면 리투아니아와 러시아의 유튜버들이 게임에서 트롤링을 논의하는 등의 사례가 있다.[53] 또한 그 중에서, 서방의 웹사이트들은 대부분 사실상 국제사이트가 되어있지만 gotube처럼 예외도 존재한다. 그리고 SNS의 영향력으로 인해 이를 견제하려는 국제기구도 따로 있다.

10. 양측 진영 간 군사력 비교

11.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135deg, #39386e 70%, #39386e 82%, #b31c31 82%, #b31c31 84%, #fff 84%, #fff 86%, #b31c31 86%, #b31c31 88%, #fff 88%, #fff 90%, #b31c31 90%, #b31c31 92%, #fff 92%, #fff 94%, #b31c31 94%, #b31c31 96%, #fff 96%, #fff 98%, #b31c31 98%, #b31c31);"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calc(1.5em +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color=#fff><colbgcolor=#b31c31>상징국기 · 국가 · 엉클 샘 · 컬럼비아 · 흰머리수리
역사역사 전반 · 13개 식민지 · 미국 독립 전쟁 · 골드 러시 · 서부개척시대 · 아메리카 연합국 · 남북전쟁 · 제1차 세계 대전 · 광란의 20년대 · 제2차 세계 대전 · 냉전 · 9.11 테러
정치합중국 · 백악관 · 캠프 데이비드 · 건국의 아버지들 · 미국 독립선언서 · 미국 국회의사당 · 헌법 · 정치 · 연방 정부 · 정당 (미국 상원 · 미국 하원) · 행정구역 ( · 도시 목록 · 주요 도시 · 주요 도시권) · 행정조직 · 대통령 (명단) · 부통령 · 지정생존자
치안과 사법사법 전반 · 연방 대법원 · 미국의 법 집행 (군사화) · 보안관 · SWAT · 연방보안청 (연방보안관) · 텍사스 레인저 · DEA · ATF · 국적법 · 금주법 (FBI) · ADX 플로렌스 교도소 · 사형제도
선거대선(역대 대선) · 선거인단 · 중간선거
경제경제 (월스트리트 · 뉴욕증권거래소 · 나스닥 · 대륙간거래소 · CME 그룹 · 실리콘밸리 · 러스트 벨트) · 주가 지수 · 미국의 10대 은행 · 대기업 · 미국제 · 달러 · 센트 (연방준비은행) · 취업 · 근로기준법 · USMCA · 블랙 프라이데이
국방미합중국 국방부 (펜타곤) · 육군부 · 해군부 · 공군부 · MP · MAA · SF · CID · NCIS · AFOSI · CGIS · 미 육군 교정사령부 · 미군 · 편제 · 계급 · 역사 · 훈장 · 명예 훈장 · 퍼플 하트
문제점 · 감축 · 군가 · 인사명령 · 교육훈련 · 징병제(폐지) · 민주주의/밈 · 미군 vs 소련군 · 미군 vs 러시아군 · NATO vs 러시아군
장비 (제2차 세계 대전) · 군복 · 군장 · 물량 · 전투식량 · MRE · CCAR · 존 브라우닝 · 유진 스토너 (AR-15 · AR-18 · M16 VS AK-47 · M4A1 VS HK416) · M72 LAW · 리볼버 . SAA · 레밍턴 롤링블럭 . 헨리 소총 · 윈체스터 M1866 · 콜트 · M4 셔먼 · M26 퍼싱 · M1 에이브람스 · 브래들리 전투차 · F-86 · 스텔스기 · F-22 · B-29 · B-36 · B-52 · 핵실험/미국 (맨해튼 계획 · 트리니티 실험 ·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투하 · 팻 맨 · 리틀 보이 · 비키니 섬 핵실험 · 네바다 핵실험장) · 핵가방
육군 · 해군 · 공군 · 해병대 · 해안경비대 · 우주군 · 주방위군 · 합동참모본부 · 통합전투사령부 · USSOCOM · 해외 주둔 미군 (주한미군 · 주일미군 · 한미상호방위조약 · 한미행정협정 · 미일안전보장조약· 람슈타인 공군기지) · AREA 51 · NATO
외교외교 전반 · 여권 · 파이브 아이즈 · 영미권 · 상임이사국 · G7 · G20 · Quad · IPEF · G2 · AUKUS · 미소관계 · 미러관계 · 미영관계 · 미불관계 · 미독관계 · 미국-캐나다 관계 · 미국-호주 관계 · 미국-뉴질랜드 관계 · 미일관계 · 한미관계 · 미국-캐나다-영국 관계 · 미영불관계 · 파이브 아이즈 · 미중러관계 · 대미관계 · 친미 · 미빠 · 반미 · 냉전 · 미국-중국 패권 경쟁 · 신냉전
교통아메리칸 항공 · 유나이티드 항공 · 델타항공 · 사우스웨스트 항공 · 교통 · 운전 · 신호등 · 주간고속도로 · 철도 (암트랙 · 아셀라 · 브라이트라인 · 텍사스 센트럴 철도 · 유니온 퍼시픽 · 캔자스 시티 서던 · BNSF · CSX · 노퍽 서던 · 그랜드 트렁크 · 마일 트레인 · 커뮤터 레일) · 그레이하운드 · 스쿨버스 · 차량 번호판 · 금문교 · 베이 브릿지 · 브루클린 대교 · 맨해튼교 · 윌리엄스버그 다리
문화문화 전반 · 스미소니언 재단 (스미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 ·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 MoMA · 아메리카 원주민 · 카톨릭 · 유대교 · 스포츠 (4대 프로 스포츠 리그 · 프로 스포츠 리그 결승전 ·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 관광 · 세계유산 · 러시모어 산 · 워싱턴 기념탑 · 링컨 기념관 · 디즈니랜드 · 브로드웨이 · 영화 (할리우드) · 드라마 · 방송 · 만화 (슈퍼히어로물) · 애니메이션 · EGOT · 골든글로브 시상식 · 요리 · 서부극 (카우보이 · 로데오) · 코카콜라 (월드 오브 코카콜라) · 맥도날드 · iPhone · 인터넷 · 히피 · 로우라이더 · 힙합
언어영어 · 미국식 영어 · 미국 흑인 영어 · 라틴 문자
교육교육전반 · 대학입시 · TOEIC · TOEFL · SAT · ACT · GED · AP · GRE · 아이비 리그 · HYPSMC · ETS · 칼리지 보드 ·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 Common Application · 기타 교육 및 유학 관련 문서
기타아메리칸 드림 · 생활정보 (사회보장번호 · 공휴일/미국 · 미국 단위계) · 급식 · 비자 · 총기규제 논란 · 미국인 · 시민권 · 영주권 · 미국 사회의 문제점 · 마천루 (뉴욕의 마천루) · 천조국 · 'MURICA · OK Boomer
}}}}}}}}}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정치 · 군사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ee1c25> 상징 오성홍기(국기) · 의용군 진행곡(국가)
정치 · 행정 정치 전반(홍콩 · 홍콩 입법회 · 마카오 · 마카오 입법회) ·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 역대 전인대 상무위원장 ·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 국무원(조성부서 · 국무원 직속기구 · 역대 총리) · 국가감찰위원회 · 홍콩 행정장관 · 헌법(홍콩 기본법) · 행정조직(홍콩 · 마카오) · 국가주석(역대 주석 · 역대 부주석) · 성급행정구 영도인 · 인민대회당 · 공무원
정당 · 사상 중국공산당 규약 · 정당(중국공산당 · 민주당파 · 친중파 · 민주파 · 본토파) · 공산당의 파벌(중국 공산주의 청년단 · 태자당 · 상하이방) · 중국몽 · 마오주의 · 중국특색 사회주의 ·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시진핑 사상) · 통일적 다민족국가론 · 우마오당
외교 외교 전반(비판) · 외교부 · 여권(홍콩 · 마카오) · 비자 · 양안관계(하나의 중국 · 92공식 · 양안통일) · 중화권 · 한중관계(동중국해 · 이어도 · 6자회담 · 한한령) · 중일관계(센카쿠 열도) · 한중일 · 중인관계(국경분쟁 · 아크사이친 · 아루나찰프라데시 · 평화공존 5원칙) · 난사 군도 · 둥사 군도 · 시사 군도 · 상임이사국 · G20 · G2 · 신냉전 · 일대일로 · 미중관계(패권 경쟁 · 전망) · 미중러관계 · 호주-중국 관계(무역분쟁) · BRICS
사법 사법 전반 · 최고인민법원 · 검찰원 · 사법부 · 엄타 · 사형제도 · 라오가이 · 민법 · 베이징 친청 교도소
치안 경찰(공안부 · 국가안전부 · 이민관리국 · 계급 · 경찰대학 · 경찰법 · 경찰차) · 응급관리부(소방구원대 · 계급 · 소방학원 · 소방법 · 소방차) · 해관총서(계급) · 홍콩 보안국(경무처 · 소방처 · 비행대 · 입경사무처 · 징교처 · 해관) · 마카오 보안부대(치안경찰국 · 소방국) · 청관 · 정보기관
군사 전반 중국 인민해방군 · 계급 · 중앙군사위원회(기능부서) · 국방부 · 퇴역군인사무부 · 역대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 역대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 전구(서부 · 중부 · 북부 · 남부 · 동부 · 구 편제) · 역사 · 초한전 · 사관학교 · SCO · 중국인민혁명군사박물관
장비 장비(보병장비 · 기갑장비 · 항공병기 · 함선 · 둥펑 미사일) · 군복 · 군장 · 중국북방공업 · 중국선박집단 · 중국항공공업집단
부대 육군 · 해군 · 공군 · 로켓군 · 전략지원부대 · 무장경찰 · 해병대 · 공강군 · 해안경비대 · 우주비행사대대 · 연합참모부 · 주홍콩부대 · 해외 주둔 중국군
}}}}}}}}}
[ 역사 ]
||<table 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table color=#373a3c,#ddd><colbgcolor=#ee1c25><width=15%> 역사 ||<(> 역사 전반(홍콩) · 등용제도 · 세금 제도 · 연호 · 역대 국호 ||
시대 역사 전반 · 삼황오제 · · · (동주 · 서주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초한쟁패기) · (전한 · · 후한) · 삼국시대 · 서진 · 오호십육국시대 · 남북조시대 · · (무주 · 호연) · 오대십국시대 · (북송 · 남송) · · · 서하 · · (남명 · · · 동녕국) · (태평천국) · 중화민국(임시정부 · 북양정부 · 유신정부 · 난징국민정부 · 국민정부 · 만주국) · 중화인민공화국
관직 한나라의 공경 · 삼국지 관직 · 외명부 · 환관조직 · 후궁제도
사서 흠정24사(사기 · 한서 · 후한서 · 삼국지 · 진서(晉書) · 송서 · 남제서 · 양서 · 진서(陳書) · 위서 · 북제서 · 주서 · 수서 · 남사 · 북사 · 구당서 · 신당서 · 구오대사 · 신오대사 · 송사 · 요사 · 금사 · 원사 · 명사) · 오월춘추 · 여씨춘추 · 월절서 · 국어 · 전국책 · 열녀전 · 위서 · 위략 · 화양국지 · 후한기 · 양기 · 자치통감 · 동관한기 · 건강실록 · 정관정요 · 역대명화기 · 신원사 · 원조비사 · 만주실록 · 청사고 · 십국춘추 · 십육국춘추 · 사고전서
사건 신해혁명 · 국공합작 · 초공작전(대장정) · 중일전쟁(백단대전) · 국공내전 · 반우파 투쟁 · 중인전쟁 · 대약진 운동(7천인 대회 · 제사해 운동 · 신양 사태) · 문화대혁명(해서파관 사건 · 5.16 사건 · 내몽골 인민혁명당 숙청 사건 · 베이징 8월 폭풍 사건 · 경험 대교류 운동 · 상하이 1월 폭풍 사건 · 2월 역류 · 경서빈관 대소동 · 7.20 사건 · 주중 영국 대표부 점령 사건 · 9.13 사건 · 비림비공운동 · 상산하향 운동) · 중소 국경분쟁 · 닉슨-마오쩌둥 회담 · 중월전쟁 · 흑묘백묘론 · 중영공동선언 · 제3차 대만 해협 위기 · 홍콩 반환 · 천안문 6.4 항쟁 · SARS · 재스민 혁명 · 멜라민 파동 · 홍콩 우산혁명 · 2018년 중국 백신 파동 · 2019년 홍콩 민주화 운동 · 2019년 중국 우한시 환경 시위 · COVID-19(우한 봉쇄 · 상하이 봉쇄) · 2020년 중국-인도 국경 분쟁 · 정풍운동 · 2021년 헝다그룹 파산 위기 (신해혁명 이후만 다루며, 그 이전은 각각의 국가 참조)
왜곡 중국의 역사왜곡 · 동북공정 · 만물중국기원설 · 중국의 한국 문화 예속화 시도(중국의 한복 왜곡 논란 · 중국의 김치 왜곡)
[ 사회 · 경제 ]
||<table 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table color=#373a3c,#ddd><colbgcolor=#ee1c25><width=15%> 경제 ||<(> 경제 전반(홍콩 · 마카오) · GDP · 경제성장률 · 상무부 · 재정부 · 공업정보화부 · 중국인민은행 · 세무총국 · 위안(홍콩 달러 · 마카오 파타카) · 중국증권 감독관리위원회(상하이증권거래소 · 선전증권거래소 · 베이징증권거래소) · 홍콩증권거래소 ·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 ECFA · AIIB · FTAAP · 세서미 크레딧 · 차이나 머니 ||
기업 · 산업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중앙기업) · 4대 은행 · IT 기업(바이두 · 알리바바 그룹) · 5대 자동차 제조사(상하이자동차의 계열사) · 건설사 · 만년필 회사 · BBK(산하 제조사) · Lenovo · 비야디 자동차 · 메이드 인 차이나 · 대기업
지리 지리 전반 · 자연자원부(임업초원국) · 수리부 · 중국 대륙 · 오악 · 창장 강 · 황허(위수) · 랴오허 · 목단강 · 송화강 · 헤이룽장 강 · 주장 강 · 화이허 강 · 톈산 산맥 · 쿤룬 산맥 · 다오청 삼신산 · 루산 · 망탕산 · 북망산 · 티베트 고원 · 쿤룬 산맥 · 타클라마칸 사막 · 화베이 평원 · 만주 · 둥팅 호 · 칭하이 호 · 웨량 섬 · 창허 섬 · 하이난 섬 · 홍콩 섬 · 행정구역( · 지급시 · 부성급시 · 특별행정구) · 도시 목록 · 7대 고도 · 박물지 · 중국 석유 천연가스 공사(페트로차이나) · 중국석유화공집단공사 · 국경통상구 · 환경오염
사회 사회 전반 · 신분증 · 민정부 · 중국사회과학원 · 중국 관련 뉴스 · 인구 · 중국인(민족 · 한족) · 공휴일(국경일 · 홍콩) · 중국 표준시 · 국수주의 · 중화사상 · 중국 붕괴론 · 중국 위협론 · 인권 탄압 · 분청 · 황금방패 · 계획생육정책 · 양두혼 · 문명점수 · 동타이왕 · Shadowsocks · 탕핑족 · 노동법 · 민주화 운동
정보 · 통신 국가우정국 · 중국우정집단공사 · 홍콩우정 · 통신장비 제조사(화웨이 · ZTE · 다탕텔레콤) · 샤오미 · 이동통신사(차이나모바일 · 차이나유니콤 · 차이나텔레콤 · 중국광전네트워크) · 광전총국
과학 · 기술 과학기술부 · 중국과학원 · 중국공정원 · 우주개발(중국 국가항천국 · 창정 · 동방홍 위성 · 선저우 계획 · 창어 계획 · 톈궁) · 양탄일성 · 중국과학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 양산 바이러스 연구소
교육 교육부 · 수학 교육과정 · 초급중학 학력시험 · 가오카오 · ARWU · 중국교우회망 대학평가(순위) · 구교연맹(목록) · BHUA · 세계일류대학 및 일류학과 건설 · 985공정 · 211공정 · 공자학원 · 천인계획 · 중국정부장학금
교통 교통 전반(홍콩 · 마카오) · 교통운수부(국가철로국 · 민용항공국) · 고속공로(강주아오 대교) · 철도(CRH · 도시철도 · 중국국가철로집단 · 중국중차) · 항공사(중국국제항공 · 중국남방항공 · 중국동방항공 · 중국해남항공) · 공항 목록 · 중국교통건설 · 교통카드(옥토퍼스 카드) · 차량 번호판
[ 문화 ]
||<table 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table color=#373a3c,#ddd><colbgcolor=#ee1c25><width=15%> 문화 전반 ||<(> 문화 전반(홍콩 · 마카오) · 문화 검열(검열 사례 · 할리우드 블랙아웃) · 문화여유부(문물국 · 영화(목록 · 홍콩 영화 · 상하이물) · 드라마(목록 · 문제점) · 방송(CCTV · CETV · 라디오 방송 · 홍콩 · 마카오) · 신경보 · 중앙신문(인민일보 · 환구시보 · 광명일보 · 경제일보 · 해방군보) ·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 명보 · 미술 · 2021년 중국 규제 · 파룬궁 · 선전물 일람 ||
음식 음식 전반 · 지리적 표시제 · 지역별 요리 · 산둥 요리 · 쓰촨 요리 · 장쑤 요리 · 저장 요리 · 후난 요리 · 광둥 요리 · 안후이 요리 · 푸젠 요리 · 베이징 요리 · 상하이 요리 · 후베이 요리 · 윈난 요리 · 만주 요리 · 청진 요리 · 한국식(종류) · 미국식(종류) · 일본식(종류) · 러시아식 · 중국술(백주 · 황주 · 맥주) · · 팔진 · 만한전석
전통문화 전통악기 · 경극(변검) · 잡극 · 모란정환혼기 · 샹치 · 바둑(중국기원 · 중국 바둑 기전 · 갑조리그 · 몽백합배 · 춘란배 · 바이링배 · 봉황고성배 · CCTV 하세배 · 황룡사배 · 천태산농상은행배 · 궁륭산병성배 · 오청원배) · 마작(국표마작 · 광동마작 · 사천마작 · 홍콩대만마작 · 홍콩마작) · 만만디 · 시누아즈리 · 한푸(여성 한푸) · 치파오 · 변발 · 인민복 · 전족 · 회회력 · 시헌력 · 한시 · 무협물(중국사대기서) · 토루
현대문화 만화(웹코믹 · 홍콩) · 애니메이션 · 게임 · 텐센트 · 빌리빌리(빌리빌리 매크로 링크 VR) · 넷이즈 · miHoYo · SUNBORN · Hypergryph · X.D. Global · Gaea · Yostar · LPL · 메이드 카페 · 차이나조이 · 차이나 인터내셔널 코믹 페스티벌 · COMICUP · ComiAi · 코미데이 · 선협소설
종교 · 신화 삼교 · 대승 불교(선종 · 정토교 · 시왕) · 도교(종파 · 상제 · 서왕모 · 구천현녀 · 일관도 · 육갑비축 · 도술 · 태극패 · 연단술) · 유교(변천사) · 백련교 · 중국 신화 · 하백 · 관우(관왕묘) · 마조 · 산해경 · 삼황오제(복희 · 신농 · 황제 · 소호 · 전욱 · 제곡 · 제지 · 제요 · 제순) · 헌원검 · 누조 · 창힐 · 치우 · 환상종(사신 · 사령 · 오룡 · 사흉) · 동방번개
스포츠 체육총국 · 중국 올림픽 대표팀 · 전국운동회 · 중국축구협회 · 축구 국가대표팀(홍콩 · 마카오) · 풋살 국가대표팀 · 여자 축구 국가대표 · FA컵 · 슈퍼 리그 · 갑급 리그 · 홍콩 프리미어 리그 · 홍콩 퍼스트 디비전 · 차이나컵 · 홍콩 구정컵 · 축구굴기 · 공한증 · 중국 농구 협회 · 농구 국가대표팀 ·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 여자 배구 리그 · 야구 국가대표팀 · 중국권법(실전) · 태극권 ·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 · 기아 서킷 · 베이징 올림픽
언어 중국티베트어족 · 중국어(표준중국어) · 관화 · 오어 · 월어 · 상어 · 민어 · 객가어 · 둥간어 · 기타 방언 · 한문 · 백화문 · 한자(간체자 · 방언자 · 측천문자 · 한어대사전) · 병음(우정식 병음 · 국어라마자 · 한어병음 · 팔라디 표기법 · 월병 · 예일식 광동어표기법) · 언어문자공작위원회 · HSK · BCT · TSC
관광 관광 전반(홍콩 · 마카오) · 세계유산 · 9단8묘 · 5A급 여유경구 · 중국국가박물관 · 중화민족원 · 유니버설 베이징 리조트 · 상하이 디즈니 리조트(상하이 디즈니랜드) · 홍콩 디즈니랜드 · 스튜디오 시티 워터파크
전시장 베이징 전시센터 · 국가회의센터 · 국립전시컨벤션센터 · 상하이 국제엑스포센터 · 충칭 국제엑스포센터 ·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 · 선전세계전시컨벤션센터 · 선전전시컨벤션센터 · 우한 국제엑스포센터 · 난징 국제엑스포센터 · 쑤저우 국제엑스포센터 · 쿤밍국제컨벤션센터 · 홍콩 컨벤션센터 · 아시아월드엑스포
[ 기타 ]
}}} ||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color=#fff><colbgcolor=#d52b1e> 상징 국가 · 국기 · 쌍두독수리
역사 역사 전반 · 루스 차르국 · 러시아 제국 · 러시아 공화국 · 소련 · 소련 해체 · 러시아 헌정위기
지리 지역 구분() · 극동 연방관구(하위지역 · 야쿠츠크 · 베르호얀스크 · 오이먀콘 · 아긴스크부랴트 자치구) · 남부 연방관구(하위지역) · 볼가 연방관구(하위지역) · 북서 연방관구(하위지역) · 북캅카스 연방관구(하위지역) · 시베리아 연방관구(하위지역 · 노보시비르스크(하위지역)) · 우랄 연방관구(하위지역) · 도시 목록 · 모스크바 · 중앙 연방관구(하위지역) · 툰드라 · 라스푸티차 · 라도가 호 · 바이칼호 · 카라차이 호 · 한카 호 · 돈 강 · 레나 강 · 볼가 강 · 아무르강 · 예니세이 강 · 우랄강 · 우랄 산맥 · 스타노보이 산맥 · 옐브루스 · 나로드나야 산 · 시베리아 (시베리아 트랩) · 러시아 극동 · 유럽 러시아 · 북아시아 · 야말 반도 · 타이미르 반도 · 캄차카 반도 (코만도르스키예 제도) · 노보시비르스크 제도 · 브랑겔 섬 · 콜라 반도 · 축치 반도 · 크림 반도 · 사할린 · 쿠릴 열도 (쿠릴 열도 분쟁) · 세베르나야젬랴 · 젬랴프란차요시파 · 마천루
문화 문화 전반 · 러시아 정교회 · 러시아 영화 ·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 러시아 민요 · 발랄라이카 · 요우힉코 · 볼쇼이 극장 · 마린스키 극장 (마린스키 발레단) ·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 ·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미하일 글린카 · 러시아 5인조 · 표트르 차이콥스키 · 알렉산드르 글라주노프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 드미트리 카발레프스키 ·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 세르게이 바실리예비치 라흐마니노프 · 아람 하차투리안 ·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 안톤 아렌스키 · 알렉산드르 푸시킨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 레프 톨스토이 · 안톤 체호프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 일리야 레핀 · 엘 리시츠키 · 스트루가츠키 형제 · 관광 · 에르미타주 박물관 · 트레챠코프 미술관 · 러시아 박물관 · 세계 유산 · 오스탄키노 탑 · 우샨카 · 사라판 · 마트료시카 · 사모바르 · 빅토르 초이 · Hardbass
스포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 러시아 축구 연합 · 러시아 축구 국가대표팀(FIFA 월드컵 ) · 러시아 프리미어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2 · 러시아 아마추어 풋볼 리그 · 러시아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 콘티넨탈 하키 리그(소속구단) · 러시아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 삼보
언어 언어 전반 · 러시아어 · 러시아어/문법 · 러시아어/발음 · Ё ё · 키릴 문자 · 노어노문학과 · 토르플
정치 크렘린 · 정치 전반 · 행정조직 · 정부 · 대통령 · 총리 · 연방의회(국가두마)
경제 경제 전반 (모스크바증권거래소 · 스베르방크) · BRICS · 루블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상임이사국 · G20 · 러미관계 · 미중러관계 · 한러관계(한러관계/2020년대) · 러일관계 · 한러일관계 · 러독관계 · 러시아-폴란드 관계 · 독일-러시아-폴란드 관계 · 러시아-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폴란드-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체코 관계 · 러시아-슬로바키아 관계 · 대러시아 · 러빠 · 친러 · 반러 · 혐러 · 신냉전 · 독립국가연합 · 집단안보 조약기구 · 구 소련 국가들과의 관계 · 유라시아 경제 공동체
사회 슬라브 · 러시아인 · 사회 문제 · 고프닉 · ЕГЭ · 러시아 정부 장학금
교통 아에로플로트 · 공항 목록 · 고속도로 · 철도(철도 환경 ·도시철도 · 삽산 · 아에로익스프레스 · 바이칼-아무르 철도 · 시베리아 횡단철도 · 투르케스탄-시베리아 철도 · 환바이칼 철도) · 트롤례이부스 · 트로이카 · 금각교 · 루스키 대교 · 크림 대교 · 백해-발트해 운하 · 볼가-돈 운하 · 북극항로
러시아계 러시아계 한국인 · 러시아계 미국인 · 러시아계 독일인 · 러시아계 아프가니스탄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라트비아인 · 러시아계 영국인 ·러시아계 캐나다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프랑스인
음식 러시아 요리 · 보르슈치 · 비프 스트로가노프 · 샤슐릭 · 펠메니 · 피로시키 · 크바스 · 보드카 · 만주 요리
군사 러시아군 (소련군) · 육군 · 항공우주군(편제) · 해군 (발트 · 북방 · 태평양 · 흑해) · 전략로켓군 · 국가근위대 · 해외 주둔 러시아군 · GRU · 붉은 군대 합창단 · 알렉산드로프 앙상블 · 열병식 · 스페츠나츠 · 상하이 협력기구
역사 · 편제 · 계급 · 징병제 · 러시아 지휘참모대학교
러시아군/장비 (소련군/장비) · 전투식량 · 라트니크 · 군복 · 모신나강 · 칼라시니코프 (AK-47 · AKM · AK-74 · AK-12 · AK-47 VS M16) · RPG-7 · 드라구노프 저격소총 · 설계국 · 핵가방 (소련의 핵개발) · 아르마타 · 타찬카 · Su-57
데도브시나 · 러시아군 vs 미군 · 러시아군 vs NATO
치안·사법 굴라크 · 러시아 국가경찰 · 러시아 연방교정청 · 흑돌고래 교도소 · 흰올빼미 교도소 · FSB
기타 공휴일/러시아 · 러시아인 캐릭터 · 불곰국
}}}}}}}}} ||



[1] '제2차 냉전'을 뜻하는 Second Cold War, Cold War 2.0, Cold War II, Neo Cold War 등의 용어도 자주 사용되고 있다.[간체] 新冷战[3] 영어와 마찬가지로 '제2차 냉전'을 뜻하는 Вторая холодная война, Холодная война 2.0 등의 용어가 동의어로 사용된다.[4] 원래 데탕트 이후 미국소련의 긴장국면을 설명하던 용어였으나, 현재는 서방과 중ㆍ러의 냉전을 묘사하는 용어로 의미가 변했다.[5] 하지만 미국 정치학자 로웰 디트머(Lowell Dittmer)는 아시아 금융위기(1997년 외환 위기)가 중국이라는 잠자는 용을 일어나게끔 만들어서 신냉전 기초를 만든 근본 원인이라고 지목하고 있다.#[6] 물론 아직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신냉전까지 커지지 않을 것이라며 부정하는 일부 학자들이 존재한다.[7] 협상국 vs 동맹국[8] 연합국(자유민주주의+공산주의) vs 추축국(파시즘+군국주의)[9] 다만, 연합국이 전부 자유민주주의 혹은 공산주의 국가였던 것도, 추축국이 전부 파시즘·군국주의 국가였던 것도 아니다. 주요국만 보더라도 연합국에서 미국·영국·프랑스자유민주주의, 소련공산주의(스탈린주의) 국가였으나, 중화민국은 둘 다에 해당하지 않았다. 2차대전을 자유민주주의+공산주의 대 파시즘의 대결로 보는 것은, 그 분류가 모든 구성국들에 정확히 들어맞아서라기보다는 전쟁의 결과로 파시즘 세력이 몰락했기 때문이다.[10] 제1세계(자본주의) vs 제2세계(공산주의)[11] 제1세계, 자본주의 진영에는 자유민주주의만이 아니라 권위주의 독재국가나 심지어는 절대군주제 국가들까지 섞여 있었으나, 공통적으로 반공주의와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중시하는 입장이었다. 제2세계, 공산주의 진영 역시 스탈린주의마오주의부터 주체사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파가 있었으나, 공산당 일당독재, 민주집중제에 기초한 의사결정 구조, 반자본주의적 레토릭 등 흔히 현실사회주의로 일컬어지는 특징들을 공유하였다.[12] 이에 대해서 자유민주주의 세력에 대한 도전이라는 시각도 있으나, 이는 이견이 많은 주장이다. 당장 윗 사례들만 봐도 자유민주주의에 대항하는 대결이라고 보기에는 친서방 측에 자유민주주의가 아닌 국가들도 있다. 이 때문에 현 국제정치학 이론에서는 주로 자국에게 유리하게 국제 체제를 바꾸려는 동맹국, 추축국, 소련, 중국 등의 도전국가와 이미 자국에게 유리하게 만들어진 국제 체제를 지키려는 대영제국, 미국 등 패권국간의 경쟁이라고 보는 게 옳다는 의견이 늘고 있다.[13] 공교롭게도 헨리 키신저는 구 냉전 당시 핑퐁 외교로 불리는 미중 관계개선에 큰 역할을 한 인물이다.[14] 소련 붕괴 이후 IMF가 동구권에 내린 처방은 체코, 에스토니아, 슬로베니아 같은 인구가 적은 데다가 이미 선진국과 인접한 나라한테나 통하는 방식이었다. 소련에서 출발해서 똑같은 처방을 시행한 에스토니아가 2010년대 1인당 GDP 2만달러 수준으로 올라가는 동안 영토가 훨씬 더 넓고 인구도 더 많았던 우크라이나는 유럽 최빈국으로 주저앉았다.[15] 당시 은행들이 무너지며 열심히 저금한 예금이 휴지조각이 되고 러시아인 상당수가 돈이 말 그대로 아예 없어서 텃밭에서 직접 재배한 감자나 오이로 연명하던 수준이었다. 또한 인신매매까지 창궐하는 등 한국의 1997년 외환 위기랑 비교할 바가 못되는 참상을 겪었다.[16] 10년대 중반부터는 여기에 점진적 개혁개방을 추구한 중국의 경제성장까지 오버랩된다.[17] 이 중 우크라이나의 경우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이미 갈등이 폭발하였다.[18] 다만, 이 둘은 어디까지나 미국이라는 공동의 적 앞에서 균형을 맞추고자 전략적으로 동맹을 맺은 것에 가깝다. 중국과 러시아는 청나라 - 러시아 제국 시절부터 영토 분쟁으로 마찰이 잦았으며, 비교적 최근인 냉전 시절에도 국경 분쟁으로 인해 전쟁 직전까지 갔을 정도로 사이가 좋지 않았다. 현재도 사실상 미국을 견제하기 위해 오월동주한 상황이다. 이들은 당장은 친하게 지내는 듯해도 서로를 은근히 견제하고 있으며, 만약 역학구도가 변화해 중 러 사이의 균형이 깨진다면 둘 사이의 관계는 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19] 이란, 터키, 쿠바, 니카라과, 시리아, 벨라루스, 베네수엘라[20] 석유 수출로 먹고 사는 이란베네수엘라, 아제르바이잔 등.[21] 코카콜라와 함께 미국 중심의 자본주의 체제를 상징하는 맥도날드의 러시아 진출이 구 냉전의 종식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었다면, 이와 반대로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맥도날드의 러시아 시장 철수는 역설적으로 신 냉전의 본격적인 시작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사건으로 남았다.[22] 러시아 혁명 당시 서구로 피난한 백군 난민 출신으로, 러시아 황실 복구 및 정교회 근본주의에 바탕을 둔 파시즘 사상가.[23] 멀리 갈 것도 없이 아르헨티나포클랜드 전쟁일본임진왜란, 이라크걸프전쟁, 모로코서사하라 합병도 이와 비슷한 맥락에서 자국내 불만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 해당국가의 지도층들이 일으킨 사건이었다.[24] 2000년대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등을 중심으로 초밥 열풍이 불었는데 이게 올리가르히들의 유흥 문화상징이 되면서 심지어 한국, 일본보다 훨씬 비싼 터무니없는 가격에 팔렸었다. 그리고 당시 러시아인들 중 부유층들의 씀씀이는 웬만한 중동 부자들 못지 않아서 부산 해변에 놀러가려고 통역 한 명 불러서 하루 일당 50만원을 준다든가 태국, 터키, 조지아백화점 손님 상당수가 러시아인이라든가 등등 비정상적으로 낭비가 과열되던 상황이었다.[25] 러시아는 오래 전부터 영국유럽연합을 떠나기를 바라왔고 브렉시트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증거들도 나오고 있다.# ##[26] 친러 성향인 트럼프 당선 이후로 중국과의 대결에 힘을 쓰는 동안, 러시아는 4년간 자유롭게 행동했다.[27] 러시아에 친화적인 유럽 극우(단 폴란드 극우는 러시아에 매우 적대적)와 나머지 주류 중도우파/중도/중도좌파/극좌의 세력 대결. 후자가 실질적으로 승리했다.[28] 유럽 극좌 세력은 냉전 당시에는 대다수가 친소였지만, 냉전 종식 이후에는 분화되었고 현재는 상당수가 반중, 반러이다. 단, 독일 좌파당 일부와 같이 일부 극좌세력의 경우 여전히 친러 성향을 보인다.[29] 트럼프의 친러적인 발언이나 러시아 게이트 등으로, 바이든은 트럼프를 친러라고 비판한다.[30] 본래 소련 붕괴 초기부터 제의만 되고 지지부진하던 안건이었으나, 2021년 들어 다시 구체적인 논의가 시작되어 경제 통합부터 추진하기로 결정되었다. 실질적으론 러시아의 벨라루스 합병을 위한 수순으로 분석되고 있다.[31] 대러시아 경제제재에 대한 보복을 드러낸 푸틴의 서방 압박 시스템 및 경제제재 협의 시스템으로 이상 고온 등의 이유가 있지만, 우크라이나 침공 때문에 식량 위기가 초래함으로써 다른 국가들도 도미노처럼 수출 규제 등을 하는 등의 피해를 안겨주었다.[32] 전통적인 중화 문화의 영향권인 동북아시아남중국해 인근 동남아시아에서의 영향력을 회복하고, 궁극적으로는 태평양 패권을 획득하고 세계를 다시 중화 질서를 중심으로 재편하는 것[33] 바로 이것이 갓끈전술 이론의 제일 큰 오류이다. 갓끈전술 이론은 미국과 일본은 둘 다 한국 안보의 근간이라는 것을 골자로 하는데 실제로는 일본도 어느 정도는 위협이라고 보는 게 타당하기에 성립하지 않는 명제이다. 설사 위협을 무시하고 어거지로 일본을 우호국가라고 판단해봤자 일본의 체급은 미국의 체급보다 심각하게 뒤떨어지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한국 입장에서는 일본에게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34] 홍콩 우산 시위, 해바라기 운동의 영향과 중국 위협론의 부상으로 반중•타이완 독립운동 성향의 민주진보당의 차이잉원이 당선됐다.[35] 러시아 공군중국 공군과 합동훈련 중 벌어진 일이다. 중국ㆍ러시아군은 최근 미국 견제를 위해 협동훈련을 하는 경우가 잦은데, 이 때 마다 종종 KADIZ를 침입한다.[36] 홍콩 민주화 운동중국위협론의 부상 그리고 미중갈등의 영향으로 반중 성향의 차이잉원이 손쉽게 재선했고 그에 반발한 중국으로 인해 양안관계가 악화됐다.[37] 예외가 있다면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등 중동 아라비아 반도아랍 왕정 산유국들 같은 경우가 있는데, 이 국가들은 인구 규모가 적고, 국민들에게 공짜로 집도 주고, 차도 주고, 직장도 주고 다 먹여살려주는 경우이다. 물론 13~4억 인구를 자랑하는 중국에서 아랍 왕국들처럼 국민들에게 그냥 이유없이 돈만 뿌려서 민주화 요구와 빈익빈부익부 등 국내 불만들을 잠재우는 것은 불가능하다.[38]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20세기 초반 공산주의가 세계에 혁명을 전파한다는 목표를 기반으로 했다면, 오늘날 중국의 공산주의는 국수주의, 극우 민족 볼셰비즘에 가까운 형식으로 변화하였다.[39] 당시는 한국의 보수 정권이 집권하던 시기로 보수 측에서의 반감이 컸으나, 인터넷 등지에서 민족주의적 공격과 진보 진영의 친중 발언에도 중국의 태도에 변함이 없자 보수 진영의 국가주의적인 반공 정서 뿐만이 아닌 진보 진영의 민족주의적인 반중 정서도 짙어지게 된다.[40] 다만 착각하면 안되는 것이 미국은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립관계를 떠나서 초당파적으로 현재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신흥 도전 세력에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A] 두 후보 모두 반중을 내세웠다.[42] 미국, 중국의 체재, 이념 경쟁에서 화두가 되는 대상이 바로 위구르 자치구 인권문제이다.[A] [44]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발족된 미ㆍ영ㆍ호주 중심의 동맹체다.[45] 물론 화교라고 다 친중은 아니다. 당장 대만, 싱가폴도 있고 애초에 공산 정권 집권 전에 나간 경우가 많아서 그렇다.[46] 경제성장률이 지속적으로 높을 수 없다는 것은 차치하고서.[47] 도널드 트럼프 정권 시기 미국은 제스처 차원에서 인도의 적대국 파키스탄에 대한 원조금을 대폭 삭감한 바 있다.[48] 중국 해군이 과다르항에 주둔중이다.[49] 해당 정체성은 물론 러시아만 가진 것은 아니고 그리스의 정교회 근본주의나 아니면 아르메니아, 조지아 민족주의자들 사이에서도 자국 역사를 이런 식으로 해석한다.[50] 러시아 연방이 추가로 더 분열될 것이라는 주장은 별 신빙성은 없다. 옐친이 그나마 잘한 것 중 하나가 러시아 연방에서 내전 및 추가 분열 가능성을 예방했다는 말이 나올 지경.# 그리고 오늘날 러시아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자신들이 사는 지방의 분리독립이 아니라 서북유럽이나 미국, 캐나다으로의 이민이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침공과 대러시아 경제제재로 인해 국력이 망가지기 시작한 것은 사실이다.[51] 사실 복지 타령하는 핀란드에서 굳이 전쟁까지 벌이며 돈을 날려먹을 지는 의문이다.[52] 문제는 실제로 그런 상황이 온다면 중국과 러시아에 밀착한 것 떄문에 도리어 국제적 위상이 폭락할 수 있고 터키 산하의 북키프로스는 남키프로스에 흡수통일 될 가능성이 크다.[53] 그러나 쯔위나 키류 코코처럼 신냉전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들도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