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1 23:20:21

남북조시대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남북국시대와는 다릅니다. 남북국시대에 대한 내용은 남북국시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중국의 역사 시대 구분
1.1. 개요1.2. 역사1.3. 특징1.4. 한국사와의 관계1.5. 중국 남북조 시대의 역대 국가
2. 일본의 역사 시대 구분
2.1. 개요2.2. 같이보기
3. 베트남의 역사 시대 구분4. 한국의 역사 시대 구분?

1. 중국의 역사 시대 구분

중국의 역사
中国历史 | 中國歷史
{{{#!wiki style="margin: 0px -1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28px"
선진시대
기원전 1600년 ~ 기원전 206년
한당시대
기원전 206년 ~ 907년
중세시대
907년 ~ 1644년
청 · 근현대 ~
1616년 ~ 현재
}}}
<tablewidth=100%>중국의 역사 기원전 206년 ~ 907년
BC 206 ~ AD 220 십팔제후왕(十八諸侯王)
초한전쟁(楚漢戰爭)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220 ~ 265 삼국(三國) 위(魏) 촉한(蜀漢) 오(吳)
265 ~ 439 위진(魏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오호십육국(五胡十六國)
420 ~ 589 남북조(南北朝)
육조(六朝)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한(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581 ~ 619 수(隋)
618 ~ 907 당(唐)
무주(武周)
대몽(大蒙) }}}}}}


파일:external/koc.chunjae.co.kr/C-D-I2i-72-0401-00001-02.jpg

1.1. 개요

(386년[1])420년~589년

중국 역사시대 중 하나로, 크게는 위진남북조시대에 속한다.

동진이 끝난 뒤의 시대로 남조는 유유의 동진 황제에게 선양받은 420년부터 시작되고, 북조는 북위(北魏)가 건국된 386년부터 시작된다.

1.2. 역사

파일:external/study.zumst.com/%EC%9C%84%C2%B7%EC%A7%84%C2%B7%EB%82%A8%EB%B6%81%EC%A1%B0%EC%8B%9C%EB%8C%80%EC%9D%98%EC%A0%84%EA%B0%9C.png

북위화북을 통일하고 남조를 정벌하려고 했으나, 양(육조)(梁)의 명장 위예(韋叡)[2]에게 종리(鐘離)에서 대패했고, 또 그 뒤에 6진의 난(六鎭之亂), 진경지(陳慶之)의 북벌 등이 벌어지며 헬게이트가 열렸다.[3]

이후 북위는 동위와 서위로 분열한 뒤에 다시 왕조가 바뀌면서 동위는 북제로, 서위는 북주로 바뀌었다. 고씨의 북제는 처음에는 강성했으나, 곡율광, 고장공이라는 뛰어난 명장들이 전부 황제에게 죽으면서 쇠퇴해갔다. 반면 우문씨의 북주는 점점 강성해졌다. 유명한 일화가 있는데, 두 나라의 강을 사이에 둔 대치 지역에서 처음에는 겨울북주가 북제를 막으려고 얼음을 깨 도강을 막으려고 했는데, 나중에는 북제가 북주를 막으려고 얼음을 깼다. 역관광

끝내 북제를 멸망시킨 북주 무제는 중원 통일을 꿈꾸었으나 급서하였다. 황제의 장인이자 북주의 대장군이었던 양견은 권력을 장악하고 섭정을 했다. 선제(宣帝)가 매우 어리석어 난폭한 짓만 하다가 죽자 북주 정제에게서 선양을 받고, 수나라의 황제에 올랐다. 이것이 수문제다.

수 문제는 즉위 8년(개황 8년)인 588년 10월, 한금호(韓擒虎), 하약필(賀若弼) 등의 명장들에게 무려 52만 대군을 맡기고, 여덟 갈래로 군사를 나누어 남조의 진(육조)(陳)을 공격하였다. 진의 수도 건강(建康)은 순식간에 떨어졌고 우물에 숨어있던 황제 진숙보(陳叔寶)가 사로잡혀 진나라는 완전히 멸망했다.

1.3. 특징

이 시대의 특징으로 진정 막장 오브 막장을 보여주는 지도자들이 있다. 특히 남조의 유송제(육조)는 아주 피가 철철 흘러 넘친다. 의외로 선비족에서 출발한 북쪽은 조금 덜했지만, 이쪽은 또 이쪽 나름 삼무일종법난 가운데 두 가지가 터졌다.

또한 동진 시대 정치가 불안정해짐에 따라 권신의 선양 풍조를 방지할 목적으로 한으로부터 선양을 받은 위 정통론 대신 촉한정통론이 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물론 본격적으로 촉한이 정통으로 대두되는 시기는 한참 지나 성리학이 정립되는 남송대 이후지만.

다만 남북조 내내 남조는 열세에 있었는데, 당시에는 개간이 덜 됐으며, 강남 지방이란 게 인구도 별로 없고, 땅이 습하고 더워서 열대성 전염병이 창궐하는 등[4] 겉보기에 비해 별로 좋지도 않은 땅이었다. 또 이 시대에는 벼의 품종이나 농법 등의 벼농사 기술도 덜 발달했기 때문에 강남의 농업 생산력도 떨어졌다. 화북 지역은 전연이 245만 호, 북제가 303만 호, 북위가 500만 호를 찍는 데 비해 강남 지역은 남북조시대 최강국인 송이 91만 호, 진은 50만 호를 겨우 찍을 정도로 인구 및 행정력 차이가 현격했다. 당나라 때까지만 해도 행정 구역을 보면 장강 이북이 절반, 이남이 절반이었다가 송대에 들어 장강 이북에 비해 장강 이남의 행정 구역 수가 두 배가 되었다. 실제로 당나라 때까지만 해도 강남과 강북의 경제력은 비슷했으나 안사의 난, 황소의 난, 오대십국시대를 거치면서 강북(정확히는 장안을 중심으로 한 관중 평야)은 전란으로 황폐화되고, 장기간의 농사로 환경파괴가 일어났으며 벼농사의 발달로 벼농사와 생산력이 역전되기 시작한다. 당장 땅에 물기를 어느 정도 빼니 벼농사를 짓기 최적화된 땅에 거기다가 더워서 2모작, 3모작, 그러니까 1년에 벼농사를 2번, 3번할 수 있는 그런 좋은 점이 발견되어 이는 강남의 경제력을 크게 발전시킨 원동력이 되었다.

그러다 화북에서 건너온 사람들이 뛰어난 농업 기술을 강남에 전파하고 활용하면서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하여 끝내 남송(南宋)시대 때 절정에 이른다. 이때부터 강남의 경제력이 제대로 커지기 시작했다. 결국 송대에 들어 완전히 강남이 강북을 압도하게 되었다는 것이 통설이다. 열세의 또 다른 원인은 중앙 정부가 지방을 잘 통제하지 못했다. 인구 면에서도 열세인 만큼 행정에서도 열세라 수도에서 멀수록 중앙의 지배력이 닿지 않았다. 원인은 토착 호족의 영향 그리고 화북 출신 귀족들과 토착 세력 간 반목으로 조정이 안정되지 못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전대미문의 대혼란과 군벌의 난립으로 현실정치에서 유교는 크게 쇠퇴하고 상대적으로 도교, 불교가 주목되기 시작했다. 그 영향으로 문화 예술의 발전이 눈부셔서 늘 북조 국가들을 오랑캐라고 무시했지만 여기는 대신 암군이 무더기로 쏟아져나왔다.[5] 당최 하루도 왕조가 편할 날이 없을 정도로 자기들끼리 아웅다웅 열심히 싸웠다.

적어도 남조는 북방 이민족에게 망하지 않고 사직을 지켜냈으며, 일방적인 열위에만 있지 않고 몇 차례 큰 공세를 퍼부은 적도 있었다. 남조는 양나라 이전에도 여전히 북방 오호들의 불안정한 국가들보다는 안정되어 있었는데 이는 서진의 남은 기반을 긁어모은 동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자치통감만 해도 삼국시대에 대해선 무통으로 보면서 위나라 위주로 기재하다가, 그 뒤엔 주로 동진-유송-제-양-진으로 가는 건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또한 남조 정권들의 지배층들은 국가적 역량이 쇠퇴한 것을 무작정 무기력하게만 바라보고 있지는 않았다.

남조를 정면에서 깔아뭉개는 이들이 등장하는 건 이들을 아예 오(吳)의 무리로 비하하기 시작하는 북위 때부터지만, 그런 주장에 모두가 동의했던 건 아니었다. 가령 서양에서는 남조 정권을 동로마 제국과 동일시해서 보는 시각이 학계의 정설로 굳어져가는 상황이다. 당장 육조시대라는 명칭부터가 성행했던 것이야 말로 남조 정권이야말로 중국의 정통 왕조라는 인식이 이전부터 있었음을 보여주는 시각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르주 뒤비에의 세계 지도에서 나타나는 이 시기의 중국사 지도에선 대놓고 남조만 중국(China)이라고 본다. 그렇기에 북조에서 호한체제(胡漢體制)가 성립된 이후 남조의 폐단을 억제하기 위해 과거제 도입이나 귀족층인 관롱 집단의 억제를 시행했다는 사실까지 간다고 해서 남조 정권들이 할 말이 없어지는 건 아니다. 때문에 남조의 의의를 적게 볼 순 없다. 남중국을 적극 개발해서 중국의 범위를 확장시킨 점과 함께 과거의 한족 문화를 보존해서 이후의 통일 왕조에게 전수한 점은 높게 평가해야 한다.

사실 육조 시대는 강남의 기반을 닦았다는 의의가 있다. 중국사에서 중심지가 맨날 변하며, 중국 문명을 보면 각 지역들을 돌아다니면서 세를 넓혀온 감이 있다. 사실 중원부터가 얼마 지나지 않아 상징행이 된다. 중원이라 인식되는 범위도 학설에 따라 좀 달라지기도 하지만 최소 진나라와 한나라 같은 통일 왕조가 중국 통일할 때부터 중원은 이미 가장 잘 나가는 지역이라는 위치를 위협받고 있었다. 당시 중국 대륙의 각 지역의 중심지들을 거점으로 삼고 출발하는 세력들부터가 대전략을 논할 때 중원을 그리 대단하게 여기지는 않았다. 사실 어떻게 보면 한족이 아니라 유목 민족들이 중원 지역을 중심지로 살린 감도 있고 지금도 중국에서 중원의 위상은 좀 미묘하다. 당장 현대의 중국의 중원 지방이라 할 수 있는 허난 성 지방은 중국 내에서 아예 막장 동네 취급한다.

훗날의 송위 전쟁기에도 북위가 자만하고 함부로 너무 이남으로 대군을 밀어넣었다가 제대로 박살나는 때도 한두 번이 아니었던 만큼, 늘상 북조에게 열위에 있지만은 않았다.

또 북방과 중원의 백성들도 살육과 약탈에 시달리고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황족 다툼이나 파벌 다툼으로 남조를 한심하게 볼 수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좀만 기분이 나쁘면 관료 목을 막 치거나 배신을 밥먹듯 하며 이합집산이 잦았던 화북 왕조들의 형편이 남조보다 늘상 나았던 건 아니다.[6] 심지어 제도나 문물은 북조도 남조의 영향을 받았다. 물론 통일은 북위의 바통을 이어받은 북주 그리고 수나라가 이루게 되지만, 수나라가 정작 많이 참고한 관료제는 북위나 북주보다는 남조의 그것이었다.[7]

전진이 잠깐 놀라운 융성을 자랑했지만 그건 잠깐이었고, 화북 일대는 다시 후진과 후연이 들어선다. 남조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서진 정권이 매우 실망스러운 형태로 붕괴했고 이후 전중국은 마땅한 정통 통일 왕조 없이 혼란의 상태에 접어들었지만 그래도 동진이 과거 통일 왕조의 저력을 이어받았던 것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다. 석륵과 석호의 후조는 가장 강성할 때도 회수 일대를 지키는 옛 서진 군단의 후예라고 볼 수 있는 유민 군사 집단에게 막혀서 회수 이남으론 손을 뻗지 못했으며, 적어도 석륵 이상은 될 부견의 전진에게 한참 밀릴 때도 영토들을 그렇게 호락호락 내줬던 건 아니었다. 남북조의 대치는 꽤 오랜 기간을 두고 이뤄졌으며, 북위는 결국 북제와 북주로 짜개져 한동안 북방 유목민들에게도 일시 수세였던 기간에도 남조의 양나라는 번영을 자랑했다. 남북조의 대치 상황이 완전히 확고하게 북강 남약으로 굳어지는 건 북주가 북제를 멸한 시기 이후인데[8], 이때는 이미 남북조가 거의 끝나갈 시점이다.

반면 이와는 정반대로 처음부터 알타이 콤플렉스적인 시각을 가지고 북조를 무분별하게 까는 경우도 있다. 오호십육국을 시작으로 북방 계열의 침투왕조들이 북조의 주도권을 쥐고 이것이 북주로 이어지는 바람에 중화 문명의 몰락이 이루어졌다는 식의 주장인데, 역사학 등을 제대로 배운 사람이라면 할 수 없는 주장이니 그냥 가볍게 무시해주면 된다. 정작 중국 현지에서는 "중화 문명의 전성기"를 꼽으라고 하면 남북조시대 이전의 한나라보다 오히려 남북조시대 직후의 당나라를 선택하는 여론이 조금 더 우세하다. 그냥 질 나쁜 인종주의일 뿐이다. 일전에는 중국이 한나라 시기까지 역대급으로 발전했다가 그 이후에는 오히려 그 상태로 정체되었다는 얘기가 정설 같이 돌기도 했었는데 이것도 사실을 따지고 보면 한국과 일본 학자들 사이에서 주로 있었던 얘기일 뿐 해외에서는 데니스 트위쳇(Denis Twitchett)과 같은 학자를 비롯해 당나라를 오히려 큰 전환점의 일종으로 보는 시각이 아주 예전부터 있었다.

1.4. 한국사와의 관계

한반도에서는 고구려장수왕이 즉위한 뒤(413) 동진이 망하고, 북위가 화북을 통일했다. 장수왕과 뒤를 이은 문자명왕, 안장왕, 안원왕으로 이어지면서 북위, 에게 모두 고구려왕의 직위를 받는 등 양팔 외교를 이어갔다.[9] 이런 북방의 안정을 토대로 나제 동맹을 효과적으로 견제하였지만 안장왕, 안원왕 대에 가면서 왕위 분쟁이 본격화해 점차 국력이 쇠퇴한다. 말기로 가면 백제성왕신라진흥왕이 한강 유역을 차지하고, 온달 등이 땅을 되찾으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또 관산성 전투(554년) 이후 신라는 전성기를 누렸다. 즉 고구려가 강성하고 다시 기울기 시작하는 시대다.

1.5. 중국 남북조 시대의 역대 국가

북조
北朝
북위
(386년 ~ 534년)
동위
(534년 ~ 550년)
북제
(550년 ~ 577년)

북주

581년)


(581년 ~

(통일)
618년)
서위
(535년 ~ 556년)
북주
(557년~
(경계)산동반도회수 이북[10]회수
이북
강릉
서위가 점령
(551년 ~ 554년)
진의 일시적
강북 진출
(575)
남조
南朝

(420년 ~ 479년)

(남제,
479년 ~ 502년)

(502년 ~ 557년)
한(漢)
(551년 ~ 552년)[11]
후량後梁
(555년 ~ 587년)[12]


(557년 ~ 589년)
한국사고구려 전성기
(~ 503년)
고구려
우세기
(503년 ~ 529년)
나제동맹 우세기
(529년 ~ 554년)
신라 우세기
(554년 ~)

2. 일본의 역사 시대 구분

{{{#!wiki style="margin: 0 -12px; border-right: 2px solid transparent; border-left: 2px solid transparent"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시대 본토 홋카이도 류큐
조몬 시대 조몬인
야요이인
구마소 하야토 에조 구석기·패총시대
야요이 시대 야마타이국
고훈 시대 야마토 왕권
아스카 시대 소가씨 정권
나라 시대 율령국가
헤이안 시대{{{#!wiki style="" 왕조국가 }}} {{{#!wiki style=""<tablealign=center><tablebgcolor=#FF4500> 셋칸 정치
인세이 }}}헤이시 정권 구스쿠 시대{{{#!wiki style="" 삼산시대 }}}
가마쿠라 시대 가마쿠라 막부{{{#!wiki style="" 호조씨 정권 }}}
겐무 겐무 신정
남북조시대 무로마치 막부 남조
무로마치 시대 무로마치 막부{{{#!wiki style="" 호소카와 정권
미요시 정권 }}}
전국시대 류큐 왕국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오다 정권
도요토미 정권
에도 시대 에도 막부
막말 에조 공화국
메이지 시대 대일본제국 (오키나와 현)
다이쇼 시대
쇼와 시대
연합군 점령하 일본 (미국 통치하 류큐)
일본국 (오키나와 현)
헤이세이 시대
레이와 시대 }}}}}}}}}


파일:E8B5528F-A02F-4F87-B587-5A0C269242F3.jpg

[ruby(南北朝時代, ruby=なんぼくちょう じだい)]

2.1. 개요

일본 시대 구분(1336년 ~ 1392년). 무로마치 시대 초창기, 일본에서 만세일계라고 자칭하던 천황이 두 명이었던 시대다. 보통 아시카가 다카우지고다이고 덴노를 요시노로 내쫓고 고묘 덴노를 세운 1336년부터, 북조의 고코마츠 덴노가 남북조를 통일한 1392년까지를 가리킨다.

초기에는, 합법적 즉위 절차를 거친 데다 3종신기를 가지고 요시노로 망명(?)간 고다이고 덴노 쪽이 정통성에서 앞서는 것으로 보였다. 거기다 구스노키 마사시게, 닛타 요시사다, 키타바타케 아키이에 등 고다이고 덴노를 따르는 남조의 무사를 중심으로 서일본에서 아시카가 다카우지를 궁지로 모는 경우도 많았지만, 확실한 기회를 머뭇거리다 여러 번 놓치게 되면서 점차 북조 쪽으로 힘이 기울게 된다. 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츠큐슈왜구들을 직접 지배하고, 명나라로부터 "일본 국왕"의 칭호를 받는 등 (물론 후대의 천황 중심주의 역사가들한테 엄청 까였다.) 북조가 완벽하게 강성하면서 남조의 고카메야마 덴노가 삼종신기를 북조의 고코마츠 덴노에게 물려주고 흡수 통합되는 형식으로 막을 내렸다.

그런데 흡수 통일 당시에는 천황을 북조와 남조 혈통이 로테이션 돌리는 식으로 하자고 정했지만, 막상 통일되고 나니 칼자루를 쥔 북조가 입 싹 씻어버리고 천황 혈통을 독점하게 된다. 이에 열받은 남조의 잔당 세력이 난을 일으키지만, 군권 대부분을 장악한 무로마치 막부에 숙청당하고 대부분의 남조 혈통이 평민화되거나 절에 몸을 의탁하게 되었다.

승자는 북조이지만, 메이지 덴노 이후로 진짜 정통은 남조로 인정받게 되었다. "친왕"으로 불리던 후계들도 훗날 천황으로 추숭되었다. 이를 남북조정윤론이라 한다. 한편으로는 음모론으로 끝날 수도 있었던 메이지 덴노 대역설이 민간에까지 널리 퍼진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사로 치면 고려 말 왜구의 침입 당시와 거의 겹치며, 왜구들의 발호와도 어느 정도 연관이 있다. 이에 대해선 해당 문서 참고.

2.2. 같이보기

3. 베트남의 역사 시대 구분

막 왕조가 세워지고 남쪽으로 몽진한 후레 왕조가 대립하는 시대를 말한다. 1533년 ~ 1592년.

보다 자세한 내용은 베트남/역사 가운데 대월 부분 중에서도 후 레 왕조의 후기와 막 왕조 부분을 참고하면 된다. # 위키백과의 해당 영어 문서

이후엔 후 레 왕조 하의 찐씨 정권응우옌 정권에 의해 나라 전체가 둘로 쪼개 지게 되는데(다만 칭제하진 않았다), 이 시대는 남북국시대라고 하지 남북조 시대라고 하지는 않는 모양. 하긴 그러고보면 남베트남북베트남.

4. 한국의 역사 시대 구분?

발해신라가 병존해 있던 시대인 남북국시대를 달리 이르는 말...로 오인되기도 하지만 이는 '朝'와 '國'이 말하고자 하는 차이를 짚지 못한 완전히 잘못된 표현. 중국의 경우 북위 → 동위 / 서위 → 북제 / 북주 → 수(이상 북조)와 동진 → 송 → 제 → 양 → 진(이상 남조, 후에 수에 흡수)의 계승성이 존재하므로 '왕조(朝)'의 계승이 존재하고, 일본의 경우 천황 혈통의 계승성이 얽힌 문제이므로 역시나 '왕조(朝)'의 계승이 존재하므로 '남북조' 표현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남부 지역에 신라와 북부 지역에 발해 각 1개 씩의 왕조만이 있었을 뿐이며, 이 두 왕조가 사라진 후에는 통일국가 고려가 들어섬으로써 남북의 대립 구도가 종결되었다. 즉 남북국 양립 시대의 중간에 왕조의 계승성이 존재하는 교체가 없었다. 또한 신라와 발해 두 왕실이 하나의 혈통에서 갈라져 나가 서로 정통성을 두고 투쟁을 벌인 것도 아니다. 따라서 두 측면 모두에서 남북조라는 표현을 사용할 이유가 전혀 없다.

'조(朝)'와 비슷한 예로는 '대(代)'가 있다. 예를 들어 하나라 - 은나라 - 주나라에는 계승성이 존재하므로 '3대'라고 칭하고, 오대십국시대후량 - 후당 - 후진 - 후한 - 후주의 경우에도 계승성이 존재하므로 '5대'라고 칭한다. 그러나 '5호 16국'이나 '10국'의 경우 지방 정권에 그쳤을 뿐이며 각 정권 간에 계승 관계가 성립하지도 않기 때문에, 계승성이 강조되는 '조'나 '대'의 용어를 쓰지 않고 그냥 '국(國)'으로 칭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한국사에 존재했던 한민족 국가 가운데 부여가 북부여와 동부여로 파생된 것이나, 고구려와 백제가 같은 시조로부터 파생되어 나와 건국된 것으로 여겨지는 것에 대해서도 '남북조'의 개념을 적용하지 않는다. 부여의 경우에는 당시 한민족 강역 전체를 아우르는 남북 대립 구도를 형성한 것이 아닌 일부 지역을 차지한 지방정권에 그쳤으며, 고구려와 백제는 모두들 알다시피 신라와 함께 삼국의 구도를 이루었기 때문이다.

역사 속의 나그네남북통일이 된 뒤 시대를 다루는 대체역사소설에서 한반도가 일제강점기 이후 남북한으로 나뉘어있던 과거 시대를 남북조 시대라고 부르게 될 것이라는 설정을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굳이 엄밀하게 따지고 들어가자면, 이 경우에도 남측과 북측 각 지역에 각기 여러 차례 국체가 교체되었던 것이 아니라면 남북'조'가 아닌 남북'국'의 용어를 쓰는 게 정확하다.


[1] 북위 건국.[2] 몸이 약해서 가마를 타고 지휘했지만, 위호(韋虎)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북위군에게는 두려움의 대상이었다.[3] 하지만 정작 양나라는 양무제의 말년 혼치와 후경의 난으로 사실상 멸망하고, 후경의 난을 처리한 진패선이 진나라를 건국한다.[4] 오나라의 요절 징크스의 원인이기도 하다.[5] 이 때문에 중국 학계에서는 이 당시 한족들 사이에서 환각제가 유행했던 점이 오히려 사서들에서 축소되어 서술된 것이 아닌가 추측하기도 한다. 실제로 이 시기에 편찬된 다른 서적들을 보면 특히 한의학 서적들의 경우, 다른 시기에 비해 환각제에 대한 서술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타난다.[6] 막말로 백성들에게는 지배 계급에서 배신을 하든 이놈의 목을 쳐라를 하든 상관없다. 근데 북쪽처럼 살육과 약탈 잔치는 백성들에게 제일 치명적이다.[7] 미야자키 이치사다의 구품관인법 연구 참조.[8] 정확히는 양나라에서 후경의 난이 일어난 바로 그 시점부터이다.[9] 북위는 남조 사신의 숙소를 가장 크게 그 다음으로 고구려 사신의 숙소를 크게 지어놓고 남조와 고구려의 사신을 나란히 앉혔다. 이에 송나라의 사신이 "고구려가 우리나라에서는 신하를 자청하는데 이럴 수 있냐" 라고 따지기도 했다.[10] 양주(梁州, 량주), 서주[11] 육조시대 소량 때 난을 일으킨 후경소동에게 양위받아 세운 나라이다.[12] 서위의 괴뢰국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