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17 23:38:06

춘추시대

파일:하위 문서 아이콘.svg   하위 문서: 춘추시대/인물
,
,
,
,
,
#!wiki style="display: inline; display: none;"
, }}}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선사 ~ 고대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font-size:0.92em; letter-spacing: -0.4px"
<colbgcolor=#fff,#191919> 기원전 약 1600 ~
기원전 256 / 기원전 221
황하 문명(黃河文明)
상(商)
주(周) 서주(西周)
동주(東周) 춘추전국(春秋戰國) 춘추(春秋)
춘추오패(春秋五覇)
전국(戰國)
전국칠웅(戰國七雄)
기원전 221 ~
기원전 206
진(秦)
장초(張楚)
기원전 206 ~
기원전 202
서초(西楚) / 십팔제후왕(十八諸侯王)
초한전쟁(楚漢戰爭)
기원전 202 ~
서기 220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220 ~
589
위진남북조(魏晉南北朝) 삼국(三國) 위(魏) 촉한(蜀漢) 오(吳)
진(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환초(桓楚)
오호십육국(五胡十六國)
남북조(南北朝)
육조(六朝)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한(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589 ~
907
대수(大隋)
수말당초(隋末唐初)
대당(大唐)
무주(武周)
호연(胡燕)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중세 ~ 현대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font-size:0.92em; letter-spacing: -0.4px"
<colbgcolor=#fff,#191919><colcolor=#4b4b4b,#a9a9a9> 907 ~
1279
오대십국(五代十國) 후량(後梁) 십국(十國) 대요(大遼)
서요(西遼)
후당(後唐)
후진(後晉)
후한(後漢)
후주(後周)
대송(大宋) 북송(北宋) 당항(黨項)
서하(西夏)
남송(南宋)
송말원초(宋末元初)
대금(大金)
1271 ~
1368
대원(大元)
원말명초(元末明初)
1368 ~
1644
대명(大明)
후금(後金)
남명(南明) 대순(大順) 대서(大西) 명정(明鄭) 오주(吳周)
명말청초(明末淸初)
1616 ~
1912
대청(大淸)
태평천국(太平天國)
1912 ~
1948
중화민국(中華民國) 임시정부(臨時政府)
북양정부(北洋政府)
중화제국(中華帝國)
군벌(軍閥)
국민정부(國民政府)
일치시기(日治時期)
중화소비에트공화국(中華蘇維埃共和國)
1948 ~
현재
중국공산당(中國共産黨) 중화민국(中華民國)
(대륙(大陸))
중화인민공화국(中华人民共和国) 중화민국(中華民國)
(대만(臺灣))
}}}}}}}}}}}}



파일:춘추.png

1. 개요2. 상세 역사
2.1. 춘추시대 초기
2.1.1. 주나라의 동천2.1.2. 정나라의 반기
2.2. 춘추시대 중기:양강 체제의 정립
2.2.1. 제환공의 패업2.2.2. 진문공의 패업2.2.3. 효산 전투(崤之戰)와 목공의 서융제패2.2.4. 장왕이 떨쳐 일어나다2.2.5. 오나라의 등장2.2.6. 1차 미병 그리고 언릉 전투2.2.7. 내우외환2.2.8. 진도공의 패업2.2.9. 2차 미병
2.3. 춘추시대 후기:양강 체제의 붕괴
2.3.1. 오吳-초楚의 강회 쟁탈전2.3.2. 초나라의 몰락2.3.3. 육경의 내전2.3.4. 오월쟁패2.3.5. 삼가분진
3. 전투 양상4. 국가
4.1. 주요 국가4.2. 기타 소국4.3. 기타 이민족
5. 중국 춘추 시대의 인물6. 관련 창작물7. 관련항목

[clearfix]

1. 개요

춘추시대()는 주나라(西周)가 이민족의 공격으로 수도를 호경(鎬京)[1]에서 동쪽의 낙양(洛陽)으로 천도한 시점부터 전국시대의 성립 이전까지의 시대를 말한다. 공자(孔子)가 저술한 역사서 《춘추(春秋)》에서 명칭이 유래됐다.

춘추시대 이전과 이후를 구분하기 위해 전자를 서주(西周)로 따로 칭하는데, 원래는 수도인 호경을 중심으로 하여, 천자가 직접 관할하는 왕기(王畿)가 형성되어 있었다. 왕기는 관중의 험한 요새적 지형과 웬만한 제후국들의 봉토를 앞서는 영토의 크기 덕분에 원만하게 제후들을 통제할 수 있었다.

그러나 호경이 이민족에 함락되고 유왕(幽王)이 살해되자 평왕(平王)을 새로 옹립해 낙양(洛陽)으로 천도했다. 낙양과 그 주변 몇개의 으로 통치 기반이 축소된 주나라는 제후들을 컨트롤할 힘을 잃었다. 대신 패자(霸者/覇者)라는 개념이 생겨 힘 있는 제후가 천자를 대신하여 질서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인다. 현재 흔히 쓰는 왕도, 패도 같은 용어도 이 시대의 정치 체제와 관련이 있다.

패자란 제후(諸侯)를 모아 회맹(會盟)을 가져 맹주(盟主)가 되는 것으로 이를 위해서는 권위가 떨어진 왕실에게 매년마다 조회조공을 바치고, 천자를 대신하여 제후들을 감독, 통제하는 역할을 충실히 지켜야했다.

그렇지만 제후들은 패자국에게 중재의 대가로 매년마다 공물을 바쳐야하는 협약이 있었고 패자의 권력은 천자와 별반 다를 것이 없었다. 이렇게 존왕양이(尊王攘夷) 즉, 천자를 높이고 오랑캐를 무찌른다는 이데올로기는 점차 유명무실해져갔다.

초기에는 다수의 소국이 존재하였으나, 북방의 진(晉), 남방의 초(楚), 서방의 진(秦), 동방의 제(齊)와 같은 강대국들에게 병탄되었으며 결국 전국시대에 이르면 20개국 정도의 나라들만 남게 된다. 그마저도 7~10개국을 제외하면 도시국가 수준이었으며 다수의 소국을 합병한 강국들이 바로 전국칠웅이라 불리는 국가들이다.

이후 각 제후들 간의 세력 다툼이 격화되고 세력을 멸망시키지 않는다는 금기가 깨지면서[2] 춘추 시대가 막을 내린다. 그나마 천자의 권위가 살아있고 무력을 쓴다 하더라도 명분의 탈을 쓴 패도(覇道)의 시대인 이전까지와 달리 모든 수가 허용되고 무력이 모든 것을 결정짓는 강도(强道)의 시대인 전국시대로 접어들게 된다.

춘추시대의 강국으로는 제(齊)나라, 진(晉)나라, 초(楚)나라, 진(秦)나라, 오(吳)나라, 월(越)나라 등이 있다. 특히 제(齊)나라의 환공과 진(晉)나라의 문공을 필두로 강력한 제후들을 춘추오패라고 부른다.

2. 상세 역사

2.1. 춘추시대 초기

2.1.1. 주나라의 동천

기원전 771년, 신후와 견융족 연합군에게 수도인 호경(종주)이 약탈된 후, 주나라 천자는 진문후, 정나라의 태자 굴돌, 진양공[3], 위무공의 도움을 받아 왕성(성주)[4]로 천도한다.[5]

이민족에게 수도가 약탈당했을 뿐만 아니라 수도를 지킬 힘이 없어 동쪽으로 천도함으로서 주나라 천자의 권위가 실추되었다. 게다가 주나라는 본거지를 잃음으로서 전처럼 육사(六師)를 유지한 여력도 없어졌기에 전처럼 제후들을 상대로 군사적 우위를 가질 수도 없었다. 이로 인해 춘추시대 동안 주나라는 제나라와 진晉나라 같은 강대국의 도움을 받아서 겨우 연명하게 된다.

2.1.2. 정나라의 반기

정나라의 시조는 주선왕의 동생[6]인 정백 우(鄭伯 友) 즉 정환공이다. 주유왕 당시 정치가 혼란하자 정환공은 자신의 나라를 옮기기로 결심하고 주나라 태사의 조언을 따라 괵虢과 회鄶 사이의 땅으로 옮기기로 한다. 왕에게 허락을 받고 나라를 옮기니 그곳이 신정(新鄭)이다.

기원전 771년, 주나라의 사도 직책을 맡고있던 정환공은 견융의 침입 때 주유왕을 지키다 죽고 태자인 굴돌이 뒤를 이으니 그가 정무공이다. 정무공은 동괵과 회鄶를 합병한다.

기원전 743년, 정무공이 죽고 장남 오생(寤生)이 뒤를 이으니 그가 정장공이다. 무공과 장공은 주나라의 경사를 맡았는데 정나라의 세력이 커지는 것을 견제한 주평왕은 기원전 720년, 정장공의 업무를 괵공과 나누어 맡도록 하려 했다. 이 소식을 들은 장공이 왕을 원망하자 평왕은 그런 일 없다면서 정나라와 인질을 교환한다. 본래 천자와 제후가 인질을 교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주나라의 권위가 얼마나 떨어졌는지 보여주는 사건 중 하나이다.

같은 해 평왕이 죽고 태자는 이미 죽었기에 평왕의 장손이 뒤를 이어 즉위하니 그가 주환왕이다. 환왕은 즉위하고 괵공에게 정사를 맡기려 했다. 이에 정장공은 주나라 왕실 땅의 곡식을 무단으로 빼앗아감으로서 보복한다. 기원전 717년, 정장공이 입조하나 추수한 곡식을 약탈한 것에 분노한 환왕은 그를 예로서 맞이하지 않았고 장공은 분노하여 돌아간다. 주나라와 정나라의 갈등이 갈수록 고조되었고 환왕은 마침내 정장공을 경사 직분을 빼았자 장공은 더이상 천자에게 조근을 가지 않았다.

결국 기원전 707년 가을, 왕이 직접 제후[7]를 거느리고 정나라 정벌에 나서 수갈[8]에서 맞붙었지만 대패하고 만다. 심지어 환왕은 전투 중 어깨에 화살을 맞았을 정도로 치욕스런 패배였고 이 전투로 주나라가 이빨빠진 호랑이라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천자와의 대립 말고도 정장공은 제, 노, 송, 위 등 중원 국가들의 일에 개입하며 훗날 소패(小覇)로 불릴 정도로 강력한 힘을 자랑했다. 그러나 기원전 701년, 춘추 초기를 주름잡은 간웅 정장공이 사망하고 정나라의 전성기는 끝나게 된다. 장공 사후 기원전 701년부터 기원전 680년까지 장공의 네 아들이 군주의 자리를 다투는 혼란기가 지속되었고 기원전 680년, 정여공이 공자 영을 죽이고 복위에 성공하면서 마침내 분쟁이 마무리되지만[9] 이미 제齊와 초楚의 국력은 정나라보다 훨씬 강력한 상황이었다.

정나라의 위치는 강성할 때는 사방으로 치고나가기 좋았지만 약할 때는 사방의 강국들로부터 침략을 받는 위치였다. 약소국으로 전락한 정나라는 춘추시대 내내 진晉과 초楚의 전쟁터가 되었고 진이 침략하면 진에 붙고 초가 보복하러 오면 초에 붙는 박쥐 같은 행보를 이어나가게 된다.

2.2. 춘추시대 중기:양강 체제의 정립

2.2.1. 제환공의 패업

정 장공의 사후에도 중원은 계속하여 열국의 각축이 일어났다. 이때 등장한 것이 제 환공관중이다. 환공의 이름은 소백으로 제 양공의 이복동생이다. 양공이 즉위하여 폭정을 펼치자 공자 규[10]와 공자 소백은 각각 노魯와 거莒로 도망친다.[11] 연칭과 관지보가 양공을 시해하고 양공의 사촌동생 공손무지를 옹립하나 공손무지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시해된다. 공자 규와 공자 소백 중 먼저 도착하는 쪽이 군주가 되는 상황에서 소백이 먼저 도착하여 보위에 올랐다. 보위에 오른 소백 즉 제환공은 원한을 접어두고 포숙의 조언에 따라 관중을 등용한다.

이 무렵 초나라가 북진하여 식息을 멸하고 채蔡와 정鄭을 정벌하며 황하 유역의 제후국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북쪽에서는 적狄이 기원전 661년에는 형邢을 정벌하고 기원전 660년에는 위衛를 침략하여 위나라가 멸망하게 된다. 이때 제나라가 개입하여 기원전 659년에는 형나라를 위해 이의夷儀에, 기원전 658년에 위나라를 위해 초구楚丘에 성을 쌓고 봉건하니 이를 계절존망이라 한다.

북쪽이 정리된 중원 연합군은 마침내 초나라를 공격한다. 우선 초나라에 복종하는 채나라를 정벌한 뒤 소릉에서 초나라군과 대치한다. 초나라에선 굴완을 보내 제나라의 관중과 담판을 짓도록 하고 양 세력의 대치는 초나라가 한발 물러나 주나라에 조공을 바치기로 하는 것으로 일단락 된다.[12]

기원전 655년, 환공은 수지首止에 제후를 모아 회합하고 이어서 제후들과 왕태자 정鄭이 회합함으로서 주나라 왕실의 안정을 도모한다. 태자의 어머니가 소자 대帶를 총애했기 때문에 주 혜왕이 태자를 폐하고 왕자 대를 태자로 삼으려 했고 제 환공이 나서서 태자와 회합을 가짐으로서 태자 정이 후계자라는 사실을 천하에 보인 것이다.

얼마 후, 주 혜왕이 죽었음에도 태자는 동생의 세력이 두려워 왕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체 제나라에 도움을 청한다. 제 환공이 제후를 모아 회합을 열어 태자의 지위를 안정시킨다. 태자가 즉위하니 그가 바로 주 양왕이다.

기원전 651년, 환공은 규구에서 다시 한번 제후를 불러모아 회맹을 여니 이것이 그 유명한 규구지맹이다. 이때 주나라의 재宰 주공이 먼저 돌아가는 길에 회맹에 참여하러 가던 진 헌공을 만나 '제나라는 덕을 쌓는데 힘쓰지 않고 북쪽으로는 산융, 남쪽으로는 초나라를 정벌하고 이번엔 서쪽에서 회맹을 주관하는 등 원정만 하고 있으나 서쪽의 진晉은 정벌하지 못할 것이니 귀찮게 회합에 참여하지 말고 내부 단속에 힘쓰시오'라고 조언한다. 진 헌공은 이를 따라 그대로 말머리를 돌린다. 진 헌공은 얼마 지나지 않아 죽고 그의 유언대로 해제가 뒤를 이으나 대부 이극한테 참살당하고 해제의 동생 탁자마저 이극한테 죽는다. 이런 혼란스런 상황에서 제 환공은 습붕을 보내 공자 이오를 즉위시켜 진나라를 안정시킨다.

기원전 643년, 제 환공이 사망한다. 환공은 정실 부인이 셋이나 있었으나 그들로부터는 아들을 얻지 못했고 대신 여섯 명의 총첩들로부터 여섯 아들을 얻었다. 환공과 관중이 공자 소(公子昭)를 송양공에게 부탁하여 태자로 삼았으나 환공이 사망한 뒤 공자 무휴의 세력이 관리를 살해하고 무휴를 옹립했고 공자 소는 송나라로 도망간다. 이에 양공이 공자 소를 지원하여 제나라 군대를 격파하고 공자 소를 옹립하니 그가 제효공이다.

환공의 패업은 환공과 관중이라는 두 인재의 개인적인 능력으로 달성한 것이지 시스템을 개편하여 강국이 된 것이 아니었다. 결국 두 인재가 사망하자 이전의 상황으로 회귀하게 되었고 춘추시대 내내 국력은 강력했으나 다시는 패업을 이루지 못했다.

한편 효공을 세워 제나라의 혼란을 안정시킨 송양공은 자신이 제환공의 패업을 계승할 꿈을 품는다. 하지만 인신공양을 하는 등 포악한 행동을 일삼아 제후들의 인망을 잃었고 초나라와 홍수에서 일전을 치루나 대패한다. 양공 본인도 부상을 입어 얼마 지나지 않아 죽는다. 환공이 죽은지 몇 년도 지나지 않아 중원의 연합은 붕괴되었고 초나라의 북상이 재개되었다.

2.2.2. 진문공의 패업

2.2.3. 효산 전투(崤之戰)와 목공의 서융제패

2.2.4. 장왕이 떨쳐 일어나다

2.2.5. 오나라의 등장

2.2.6. 1차 미병 그리고 언릉 전투

2.2.7. 내우외환

2.2.8. 진도공의 패업

2.2.9. 2차 미병

2.3. 춘추시대 후기:양강 체제의 붕괴

2.3.1. 오吳-초楚의 강회 쟁탈전

2.3.2. 초나라의 몰락

2.3.3. 육경의 내전

2.3.4. 오월쟁패

2.3.5. 삼가분진

3. 전투 양상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로 넘어가는 시기로, 이때까지만 해도 어느 나라를 멸망시키기 위해 싸운다는 개념은 없었고[13] 국가 연합단위의 전투에서도 대량의 보병으로 죽고 죽이는 형식의 전투가 아닌, 전차를 이용한 전차전의 형태였다.

주력이 전차였으므로 전차의 수가 곧 그 나라의 전력을 의미했다. 천자를 뜻하는 만승지국, 제후를 뜻하는 천승지국 등의 단어는 병거 만개를 동원할 수 있는 나라, 천개를 동원할 수 있는 나라라는 뜻으로 승(乘)은 병거를 세는 단위이다.

값비싼 과 마부를 데리고 전차를 운용할 수 있었던 것은 당연히 지배층인 , 제후, , 대부, 밖에 없었고 따라서 전투의 규모도 작을 수밖에 없었다. 전투는 반나절 정도의 단판 싸움으로 승패가 갈렸다. 북방의 패주와 남방의 패주가 정면으로 붙은 성복 전투필 전투 같은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전차가 주력이었으므로 기습, 매복은 힘들었으며[14] 양군이 평지에서 만나 싸울 날짜를 잡고 싸우는 것이 관례였다.

이러한 전쟁의 양상은 행정체계의 발전과 국가 단위의 변법으로 이전까지 세금만 내던 야인(野人)들을 국가의 행정 내로 끌어들이고 철기의 보급으로 무기의 생산이 쉬워지면서 보병 위주의 물량전, 장기전으로 변화하게 된다.

4. 국가

4.1. 주요 국가


14개국

4.2. 기타 소국

총 122개 국가

4.3. 기타 이민족

  • 강융
  • 군만
  • 노적
  • 모융
  • 백적
  • 북융
  • 산융[20]
  • 수만
  • 여융
  • 유우
  • 윤융
  • 장적
  • 적적
  • 탁진

총 15개 민족

5. 중국 춘추 시대의 인물

6. 관련 창작물

  • 고오 춘추
  • 공자(드라마 / 1991년)
  • 공자(영화)
  • 공자전
  • 대자객(예양격의 편, 어장검 편, 서시 편)
  • 범려 헌서시
  • 병성
  • 서시(가극 / 2009년)
  • 서시(드라마 / 1986년)
  • 서시(드라마 / 1987년)
  • 서시(드라마 / 1998년)
  • 서시(영화 / 1936년)
  • 서시(영화 / 1949년)
  • 서시(영화 / 1960년)
  • 서시(영화 / 1965년)
  • 서시(영화 / 1966년)
  • 서시(영화 / 1983년)
  • 서시(영화 / 1995년)
  • 서시 비사
  • 손자 대전
  • 손자병법(드라마 / 1997년)
  • 손자 병법 여삼십육계
  • 여희 전기
  • 영웅(드라마)
  • 오자서 열전
  • 와신상담(영화 / 1956년)
  • 와신상담(드라마 / 2007년)
  • 월녀검
  • 월왕 구천
  • 쟁패 전기
  • 전국 전기
  • 정인근리출서시
  • 진 문공 전기
  • 춘추전국 - 일본의 보드 게임 잡지인 게임 저널의 제28호에 나오는 보드 게임.
  • 호부 전기

7. 관련항목



[1] 장안(長安), 오늘날의 西安 일대[2] 전씨가 제나라의 군주가 된 일, 한(韓), 위(魏), 조(趙) 세 가문이 군주인 진나라를 분할한 일, 월나라가 오나라를 멸망시킨 일 등이 예시이다.[3] 진양공은 이 공으로 제후로 임명된다.[4] 낙양 근처[5] 청화대학장전국죽간 계년에서는 서주의 멸망과 동천에 대해 전혀 다른 역사를 보여준다. 이는 사마천의 사기와 다른 기록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한 역사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해당 자료에서는 유왕이 포사를 취하고 백반을 낳은 뒤 먼저 서신에서 맞이한 아내 사이에서 낳았던 자식인 평왕을 내쫓았다. 평왕이 서신으로 도망치자 유왕이 군사를 일으켜 그곳을 포위했다. 서신 사람들은 평왕을 내주지 않고 증나라 사람들이 서융에 항복하여 유왕을 공격하니 유왕과 백반은 그때 패사했다. 이로써 주나라는 멸망했다. 방군과 제정들이 유왕의 동생 여신을 괵에서 옹립하니 그가 휴혜왕이었다. 휴혜왕이 즉위한 지 21년 만에 진 문후 구가 그를 괵에서 살해했다. 주에 왕이 없게 된 지 9년 째 방군, 제후들이 주에 조근하지 않았다. 이에 진 문후가 평왕을 소악에서 맞이하여 경사에서 평왕이 즉위했고, 3년이 지나 동쪽으로 옮겨 성주에 이르렀다. 따라서 이 기록에 따르면 유왕의 패사와 주의 동천까지 33년의 시간이 경과되어야 하며 따라서 주의 동천은 기존의 기원전 771년이 아니라 아무리 빨라야 기원전 738년의 일로 보아야 하는 것이다.[6] 사기 십이제후연표에 의하면 동모제(同母弟) 즉 친동생이고 정세가에 의하면 서제(庶弟) 즉 이복동생이다.[7] 좌전에 의하면 채蔡, 위衛, 진陳이 천자 측으로 참전했다.[8] 정나라의 수도인 신정 남쪽에 있다.[9] 정여공과 공자 영을 제외한 나머지 두명인 정소공과 공자 미는 이미 죽은 상황이었다.[10] 양공의 이복동생, 공자 소백의 이복형[11] 이때 관중과 소홀이 공자 규를 보좌했고 포숙아가 공자 소백을 보좌했다.[12] 이때 포숙아는 초나라의 죄는 조공을 바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왕을 자칭한 것인데 왜 그 얘기는 하지 않았냐고 관중을 나무란다. 이에 관중은 초나라가 왕을 자칭한지 3대가 되었기에 그걸 나무라면 초나라와 전면전을 해야 할 것이고 그리하면 초나라를 꺾더라도 아군의 피해가 컸을 것이라고 대답한다.[13] 가문과 혈통의 보존을 중요시하며 천명과 선조를 중히 여겨 패한 제후의 일가를 멸족시키는 것을 금기시했고, 가문 계승을 위해 자타 안 가리고 몰락한 가문이나 유랑하는 귀족을 데려다 가독을 계승하게 하기도 했다. 오히려 춘추시대 첫 번째 패자인 제환공은 망할 뻔한 나라를 몇 개씩이나 구해주어 칭송을 들었다.[14]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다. 효산 전투가 그 예.[15] 원래 이름은 당(唐).[16] 국가 맞다. 수경주(水經注), 춘추(春秋) 등에 국가로 기록되어 있다.[17] 또는 郇[18] 또는 보(甫)[19] 주 왕국과 다르다.[20] 연나라 동북쪽에 존재하던 이민족으로 유목민 동호의 조상으로 알려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