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8 09:11:41

1. 동물2. 말(해초)3. 말(言)
3.1. 말의 종류
4. 잡지5. 보드 게임 용어
5.1. 관련 문서
6. 단위7. 末

1. 동물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말(동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 말(해초)

물에서 나는 여러 수초들을 두루뭉실하게 아울러 이르는 말[言]이다. 굉장히 다양한 분류군에서 사용되는데 세균계에 속하는 흔들말, 원생생물계에 속하는 반달말과 돌말, 식물계에 속하는 검정말까지 정말 다양하게 쓰인다. 생명과학 2 교과과목의 분류 단원에선 이들을 구분하는 데 제법 애를 먹는다.

3. 말(言)

口是禍之門(구시화지문) 입은 재앙을 여는 문이고
舌是斬身刀(설시참신도) 혀는 자신을 베는 칼이니
閉口深藏舌(폐구심장설) 입을 닫고 혀를 깊숙히 간직한다면
安身處處宇(안신처처우) 어디서나 거뜬히 몸을 편히 하리라
풍도

입으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소리를 내는 것. 유사어로 언어가 있다.

소리로 의사소통을 한다는 점은 동물과 유사하나 사람은 훨씬 복잡하게 발달하였다. 사람의 혀의 복잡성은 동물의 그것을 아득히 초월한다.
아나운서성우에게는 생명과도 같은 그리고 배우에게도 벙어리 역을 하지 않는 이상 생명과도 같은 것이다.

또한 일상 생활에서 말은 굉장히 중요하다. 뭔가를 시킬 때 혹은 물어볼 때 자신의 의견을 표출할 때. 인류에게 말이 없어지면 인류의 문명은 야생동물들의 문명으로 바뀌게 된다. 음성 기호라고도 하며 언어와 음성과 목소리와도 뜻이 유사하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도 있다. 지금도 여전히 충분한 교훈을 주고 있는 속담이다. 특히 연예인 반대로 말 한 마디로 7백만 원의 빚을 질 뻔한 사람도 있다. 말 잘못하면 큰일나니 조심해서 말하자.

말의 특징 중 대표적인 것은, 한 번 내뱉은 말은 도로 주워담을 수 없다는 것이다.

또한 과 더불어서 사람의 성격을 가장 나타내는 표현수단이 바로 사람이 하는 말로써, 그 이유는 말을 내뱉는 성대가 사람이 움직이는 다리와 팔보다 에 가깝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이 뇌파를 측정한결과 생각후 말하는데 0.6초가 걸린다고 한다.

3.1. 말의 종류

4. 잡지

말(잡지) 문서로.

5. 보드 게임 용어

보드 게임에서 쓰이는, 일정한 상황 또는 규칙에 따라 게임판 안에서 옮기는 물건이다.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때로는 그 의미가 말 자체에 글자나 혹은 형태로써 구현되기도 한다. 윷놀이의 말과 달리 장기말처럼 게임내에서 유용한 가치를 갖고 있는 것들은 보통 '기물'이라고 부른다.

높으신 분들이 자기 부하를 이것 취급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당히 쓰고 버린다는 의미가 매우 강하게 나타난다.
좀더 노골적인 의미로 쓰는 단어로는 소모품이 있다.

5.1. 관련 문서

6. 단위

척관법에서 부피를 재는 단위로 한자로는 (斗)이다. '말'이라고 읽기도 한다.

(合)의 100배, (, 升)의 10배이다. 시대에 따라, 그리고 국가에 따라 도량형이 달라졌으므로 일괄적으로 말할 수는 없으나 조선시대에는 약 5.73리터 정도가 표준이었다. 구한말 시절인 1905년에 일본과 단위가 통일된 이후로는 18리터가 되었다.

7.

어떤 일의 끝을 나타내는 단어. 접미사로 쓰일 경우 어떤 시대나 기간의 끝자락을 나타내는 말이다. 초(初)와 관계가 깊은데 야구에서 를 구분하는 표현이 초와 말이다. 신라 후기와 고려 초기를 일컫는 나말여초(羅末麗初)나 고려 후기와 조선 초기를 일컫는 여말선초(麗末鮮初) 같은 말도 있다.그 외에 인간말종, 말기, 결말 등에 사용된다.

군대에서 계급과 자주 붙어 쓰인다. 일병 마지막 호봉의 경우에 일말(一末)이라고 부른다거나 상병 마지막 호봉은 상말(上末)이라고 부른다든가. 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일말상초(一末上初)란 말도 꽤 쓰인다. 본격적으로 후임들을 관리할 것을 요구받는 기간이기도 하다. 그리고 여친과 깨지는 빈도가 가장 높은 시기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