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6 23:21:07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숫자와 함께 쓰여 차례를 나타내는 접두사 第2. 한의학에서 약의 단위를 나타내는 단위 劑3. 춘추전국시대의 국가4. 육조(남조) 중 하나 또는 북위에서 갈라져 나온 동위의 후신 5. 중국 상 왕조의 신, 선왕, 위대한 왕, 혹은 황제6. 브라질 원주민 중 하나7. 창세기전 시리즈의 공격기술8. 짐승의 연주자 에린의 등장인물9. 한국의 성씨

1. 숫자와 함께 쓰여 차례를 나타내는 접두사 第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 할 때의 그 '제'를 말한다. 주의할 것은 접두사는 뒷말과 붙여 쓰고 의존 명사는 앞말과 띄어 쓴다는 규정에 의해 정확한 띄어쓰기는 제1 차, 제2 차라는 것. 흔히들 제 1차, 제 2차가 맞는 띄어쓰기라고 착각을 많이 한다. 다만 제1차, 제2차처럼 붙여 쓰는 것은 허용되고 있으니 헷갈리면 무조건 붙여 쓰는 것이 낫다.

지역 내 몇 번째로 큰 도시인가를 설명할 때에는 반드시 제1의 도시, 제2의 도시라고 설명해야 하는 암묵의 룰이 있다.

2. 한의학에서 약의 단위를 나타내는 단위 劑

흔히들 "보약 한 제 먹어야겠다."라고 할 때의 그 '제'다. 보약 한 로 착각하는 경우가 허다하니 주의할 것.

1제는 20이다.

3. 춘추전국시대의 국가

제나라 참조.

4. 육조(남조) 중 하나 또는 북위에서 갈라져 나온 동위의 후신

제(육조), 북제 항목 참고.

5. 중국 상 왕조의 신, 선왕, 위대한 왕, 혹은 황제



고대 중국상나라 사람들이 숭배한 , 그리고 거기서 파생된 황제의 원 칭호.

자세한 건 상제 항목을 참조하자.

6. 브라질 원주민 중 하나

Gê 혹은 Jê라고 쓰는 브라질 원주민들 중 일파를 부르는 말로 카인강(Kaingáng), 샤반테(Xavante), 카야포(Kayapó) 같은 더 작은 종족들을 포함한다. 아마존과 브라질 해안지대 사이의 넓은 고원 지대에 널리 거주하고 있다.

7. 창세기전 시리즈의 공격기술

制. 창세기전 2에 등장한 공격기술(?)로, 주변 적의 TP를 줄이는 효능이 있었다.

창세기전 2는 TP 시스템을 채용했는데, 이는 캐릭터가 보유한 Time Point에 따라 캐릭터가 행동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이에 따라 많은 TP를 보유한 캐릭터는 보통 캐릭터보다 더 많이 이동하고, 더 많이 공격할 수 있었다.

제는 이러한 TP 시스템에서만 존재할 수 있는 기술로, 적의 TP를 줄여 적의 행동을 억제하는 효과를 가졌다. 하지만 이 기술은 기본적으로 적에게 데미지를 줄 수 없고, TP 효율로 볼 때 공격기술 한 번을 이용하는 것이 플레이어에게 더 이득이기 때문에 작중 사용하지 않는 기술이 되었고, 그 무쓸모성(...)으로 인해 이후 시리즈에서도 등장하지 않게 된다.

8. 짐승의 연주자 에린의 등장인물

「신들의 산맥」(아폰노아) 북쪽의 협곡에 사는 수렵민족의 여사제였으나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일족으로부터 추방당하고 홀로 남쪽으로 내려와 「료자 신성왕국」을 건국하여 나라의 시조가 된 여성.

도망쳐 온 오파론의 국왕에게서 풍요로운 국가에 대한 말을 듣고 혹한과 빈약한 식량으로 생활하는 동족들을 가엾게 생각하게 된다. 그 후 왕과 함께 왕수를 거느려 오파론으로 향하지만 투사를 먹는 왕수들과 이를 피하려는 투사들의 폭주로 번성했던 왕국을 멸망시켜 저주 받은 땅을 만드는 원인이 됐다. 이 일로 고향에서 추방되어 「신들의 산맥」을 넘어 사람도 짐승도 훼손되지 않는 왕국을 원해 료자 신성왕국의 선조가 되었다. 스스로 일으킨 비극을 다시 밟지 않도록 왕수규범을 후세에 남겼다.

참고로 「신들의 산맥」의 「남은 사람들의 골짜기」(카렌타로우파레)[1]까지 전화가 미칠 때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전쟁을 종결시키고 계곡에 들어온 사람들의 목숨을 구한 남동생의 공적을 칭송하기 위해 자신이 새로 일으킨 나라에 그 이름을 붙였다.

9. 한국의 성씨

제(성씨) 항목 참조.

[1] 탐구편과 완결편에는 여기에 사는 사람들인 「남은 사람들」(카렌타로우)이 등장한다. 과거에는 제의 출신 민족인 금색 눈을 가진 사람들만 살고 있었는데 《재앙》 이후 녹색 눈을 가진 사람들 일부가 들어왔기 때문에 현재는 두 가지 색 눈을 가진 사람이 혼재해 있다. 깎아지른 계곡에 사는 탓인지 계곡 밖으로 나가는 일은 드물다. 참고로 "남은"의 뜻은 "계곡에 남은"이란 뜻이 아니라, "재앙에서 살아남은"이란 뜻이다. 과거 동족이었던 제의 후손들과는 전서구같은 역할을 하는 새인 오치와를 통해 교류하고 있었으나 사이가물의 습격으로 전승이 단절된 이후 그것도 끊겼다. 본편의 시대까지 왕수도 투사도 키우지 않아 전승을 기록한 책이 남아 있을 뿐이다. 그래서 안개민족만큼 계율에 얽매이지 않아 성품도 온화한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