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16 16:35:02

1. 악기
1.1. 쇠북
2. 신발, 편자 등을 고정하는 쇠못3. '왕도둑 징' 등장인물

1. 악기

타악기
{{{#!wiki style="word-break:keep-all;margin:0 -11px -6px;"
{{{#!folding [ 열기 / 닫기 ]
{{{#!wiki style="margin:-5px 0 -10px;"
<color=#000,#fff> 체명​악기 동양 : 목어(목탁) · 떠릉 · #s-1 · 탐탐/ · 꽹과리
서양 :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시스트럼 · 카바사 · 카시롤라 · 카쉬카 · 토이 피아노 · 루테
공통 : 주즈하프
막명​악기 동양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다르부카 · 타블라
서양 :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젬베 · 토킹 드럼 · 쿠이카
현명​악기 동양 : 양금
서양 : 피아노 · 침발롬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 베림바우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파일:external/www.cecotop.com/c82174_%BB%E7%BA%BB-%C2%A1(2).jpg

국악기로 사물놀이와 여러 음악에 쓰이는 악기 중 하나. 꽹과리와 마찬가지로 놋쇠를 두드려 만들며 크기는 꽹과리 보다 훨씬 크다. 두께도 두껍고 무거우며 서서 칠때는 옆면에 난 구멍에 끈을 연결하여 들고 치고 앉아서 칠때는 징걸이에 걸어서 친다. 사물에서 맡고 있는 역할은 바람.

꽹과리와는 달리 가락면에서는 기교가 많지 않지만(사실 굳이 따지면 하나밖에 없다.) 치고 나서 채를 돌리는 부분에서 간지를 뿜는 악기. 같이 리듬을 책임지는 보다 지속음이 훨씬 길기 때문에 가능한 일. 일반적으로는 끝에 있는 장식이 흔들리게 손목으로 빙빙 돌리지만 잘하는 사람은 뭔가 현란한 솜씨로 던지기도 하면서 휘두른다. 그러면서 박자는 잘 맞춘다.(사실 그런 동작은 익숙해지면 박자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선반 연주에선 상모를 돌리며 설렁설렁 걸어가며 징을 다리 앞뒤로 흔들어가며(!) 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농악 연주를 볼 기회가 있다면 꼭 징수를 한번 눈여겨 보자.

채는 굵은 막대기에 뭔가 두툼한 것이 달려 있는데 뜨개질로 만든 망이나 없어보이는 것은 양말(?)을 뒤집어 씌어 놓기도 하는데 그 안쪽에는 실과 천으로 둘둘 감겨 있다. 반대 편에는 오색 띠를 묶어두곤 한다. 이 띠들이 바람에 저항을 받아서 띠를 안 매다가 멋있다고 갑자기 묶고 치면 허공에 던지거나 할 때 회전속도가 줄어서 당황하게 된다.

사물놀이에서는 한손을 징 안쪽에 넣어 소리를 조절하거나, 징걸이에 걸려있는 끈을 쥐었다 놓았다 하며 소리를 조절한다. 실제로 시끄러울 것 같지만 가까이서 듣지 않으면 종소리 비슷하게 은은하게 퍼지는 소리가 난다. 물론 귀를 대면 시끄럽다. 칠 때 표면의 둥글게 파인 홈의 중앙에 가까이 정확히 칠 수록 맑은 소리가 난다. 마당놀이 등에선 일부러 엇나가게 쳐서 구와아앙 하는 소릴 내기도 한다. 다만 그 구왕소리가 사물 가락 연주 중에 터지면... 진짜~로 창피하고 마치 징수가 패의 블랙홀인 듯한 자괴감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 특히 인사굿이나 가락 초입에서 조용할 때 소리가 터지는 경우.

각 학교 사물패나 풍물패에서는 막걸리나 소주 그릇으로 쓰고 머리로 박는 용도로도 많이 쓰인다. 그리고 악기 특성상 박자를 맞추는 역할이기 때문에 패에서는 그냥 가락을 잘 파악하고 있는 사람이 친다. 징은 가락마다 모두 리듬이 다르다! 그래서 징소리만 듣고도 가락을 파악하는 것도 가능할 정도라 리듬에서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알 수 있다. 물론 여기에 현란한 채돌리기까지 합쳐지면 최고의 징수. 근데 사실, 풍물에서 이렇게 채를 돌리고 하는 것들은 호흡에 '달통'해야 자연스럽다. 거기다 네명이서만 하는 선반에서는 개인놀이 때 소고도 들어야 하므로 풍물의 호흡이 몸에 쩔어 있는 사람이 아니면 사실 제대로 해내기도 어렵다. 적게 친다고 쉬워보일 거라는 생각을 하고 접근하는 사람들은 여기서 막힌다. 거기다가 은근히 소리 크게 내기가 어려워서 7명 선을 넘어가면 소리가 묻힌다.(...)

몇몇 징이 빠지는 가락에선 부쇠 역이나 북으로 가기도 한다. 부쇠가 이미 있거나 북이 많으면 뒤에서 받쳐주는 정도지만 인원이 적거나 할 땐 어쩔 수 없다. 쇠들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징에 걸이만 해도 무거운데 북까지 들어야 하는 참사가 일어난다.

서양권에서는 인도네시아에서 유래된 징과 매우 비슷한 악기인 (gong)이 사용된다. 단, 징에 비해 더 얇기 때문에 음정이 대체로 더 높다.

1.1. 쇠북

파일:external/www.koya-culture.com/95601_10425_1912.jpg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쇠북. 본래 충청도 공주 갑사에 있던 것이다.*

에서 사용하는 법구 중 징과 외형이나 소리가 비슷한 도구가 있는데 우리말로는 쇠북[1], 구리로 만든 북이라고 동북, 한자어로는 금고(金鼓), 금구(禁口), 반자(飯子, 半子)라고 부른다. 얼핏 보기에는 징과 비슷하지만 보통은 징과 달리 앞뒤가 모두 막히고 따로 소리가 나오는 구멍이 있다. 하지만 징처럼 한쪽이 완전히 트여 징과 별 차이가 없는 것도 있다.

재질은 구리와 금, 은으로 만들며, 주 용도도 절에 일이 생겨 사람들을 불러모으거나 공양 시간을 알리는 역할이었다. 이는 《현우경(賢愚經)》 권10에 "쉬라바스티(舍衛國)에는 18억의 인구가 살았는데, 동고(銅鼓)를 치면 8억이 모이고, 은고(銀鼓)를 치면 14억이 모이며, 금고(金鼓)를 치면 모든 사람이 다 모인다."는 기록에 근거한 것이다.

가장 오래된 유물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한 '시공사금구'로 865년 만들어졌는데, 징처럼 한쪽이 트였고 초기 유물이라 약간의 동심원 무늬 외에 다른 무늬가 없다. 그러나 이후 고려시대를 거치면서 화려해지는 경향이 나타난다.

2. 신발, 편자 등을 고정하는 쇠못

신발의 뒷굽과 가죽 창 사이, 말 등의 발굽에 박는 편자등을 고정시키는 용도로 사용되는 짧은 못. 보통 놋쇠로 만들어진다. 오니가 쓰는 방망이에도 박혀있다.

3. '왕도둑 징' 등장인물

징(왕도둑 징) 문서로.

[1] 참고로 쇠북은 종의 우리말 표현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