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6 08:59:56

캐스터네츠

#000,#fff 타악기
{{{#!wiki style="word-break:keep-all;margin:0 -11px;"
{{{#!folding [ 열기 / 닫기 ]
{{{#!wiki style="margin:-5px 0 -10px;"
<color=#000,#fff> #000,#fff 체명악기 동양 : 목어(목탁) · 떠릉 · · 탐탐/ · 꽹과리
서양 :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시스트럼 · 카바사 · 카시롤라
공통 : 주즈하프
막명악기 동양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다르부카
서양 :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젬베 · 토킹 드럼 · 쿠이카
현명악기 동양 : 양금
서양 : 피아노 · 침발롬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 베림바우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1. 개요2. 상세

파일:external/marbellamarbella.es/castanets1.jpg
영어Castanets
독일어Kastagnetten
프랑스어Castagnettes
이탈리아어Nacchere
스페인어Castañuelas

1. 개요

서양의 타악기 중 하나. 악기의 몸체가 충격으로 울리는 구조이기 때문에 '이디오폰(체명악기)' 으로 분류되고 일정한 음정이 없으므로 무율 타악기로도 분류된다.

2. 상세

발상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데, 지중해 지방의 어딘가로 막연하게 추측하고 있을 뿐이다. 그 중 스페인에서 유래했다는 주장도 있는데, 그 때문인지 이 악기 하면 스페인 음악 혹은 그 스타일을 취한 곡에서 빠뜨리지 않고 삽입하는 관례가 생겼다.[1], 스페인에서는 어원이 밤나무를 뜻하는 스페인어 단어인 카스타뇨(castaño)에서 왔다고 하면서 자기들이 원조라고 줄기차게 주장하는 중.

참고로 캐스터네츠의 어원은 밤나무 열매가 아니라 과거 이 악기의 재료가 밤나무나 마로니에같은 경질목재였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물론 요즘은 플라스틱이나 강화유리섬유로 만드는 경우가 더 많지만.

같은 모양의 나뭇조각을 조개처럼 끈으로 연결해놓아 양손에 쥐고 친다. 칠 때는 주로 검지나 중지 손가락을 움직여 소리를 내는데, 매우 경쾌하면서 딱딱한 소리를 내기 때문에 음악에 강세를 주는데 안성맞춤이다.

실제로 스페인에서도 캐스터네츠는 플라멩코 음악에서 기타와 함께 빠뜨릴 수 없는 필수요소였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트라이앵글, 탬버린과 함께 유딩이나 초딩 시절 리듬 세트로 연주하는 것이 다반사고, 케이온!히라사와 유이가 자신있게 연주할 수 있는 악기라고 대답하는 등의 이미지처럼 연주하기 쉬운우습게 보는 악기로 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절대 아니다! 이 플라멩코 공연을 한 번이라도 보고 장담하시길.






캐스터네츠 연주가 쉽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당장 양손에 캐스터네츠를 하나씩 들고 이 영상을 잘 따라해 보자. 다시는 캐스터네츠를 우습게 보지 마라

이런 형태의 캐스터네츠는 영어로 '핸드 캐스터네츠(hand casternets)' 라고 하는데, 연주에 워낙 달인급 기술이 요구되기 때문에 관현악이나 취주악 등의 분야에서는 '머신 캐스터네츠(maschine castanets. 또는 패들 캐스터네츠 paddle castanets)' 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나무판자에 캐스터네츠 한 쌍을 부착한 형태인데, 나무판과 캐스터네츠 사이는 스프링으로 벌어져 있어서 치면 탄성으로 빨리 되돌아온다. 소리는 둘 다 비슷하지만, 머신 캐스터네츠 쪽이 좀 더 큰 소리가 나는 듯.

주로 캐스터네츠 부위를 손으로 두드려 소리를 내는데, 때로는 손이 아닌 드럼스틱이나 펠트채 등으로 두드리기도 한다. 손아귀에 쥐고 소리내야 하는 핸드 캐스터네츠보다는 빠른 리듬형도 훨씬 쉽게 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

스페인 작곡가들 뿐 아니라 스페인색을 작품에 녹여낸 작곡가들이 굉장히 많이 도입했는데,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이나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스페인 기상곡, 드뷔시의 이베리아, 라벨의 스페인 광시곡 등에서 소리를 들어볼 수 있다. 재즈 트럼페터 마일즈 데이비스와 편곡자 길 에반스가 합작한 앨범인 'Sketches of Spain' 에서도 마찬가지.

하지만 요즘에는 이런 용법도 일종의 클리셰라고 보는 사람이 많고, 특별한 지방색을 내는 양념 역할 보다는 전위적인 음악의 타악기군에 편입시켜 활용하는 대안을 모색하는 작곡가들도 많다. 실제로 타악기를 광범위하게 작곡과 음악교육에 활용한 칼 오르프도 이 악기를 스페인색이 전혀 없는 자작곡에 수시로 사용한 바 있다.

여담으로 손 이외의 다른 부위를 이용하여 연주하는 경우도 있는 듯하다 혐오주의. 캐스터네츠의 더러운 장인2도 나왔다

그리고, 애니메이션 재키찬 어드벤처에서 번개의 악령, 장수운을 퇴치하는데 사용된다.

[1] 라벨의 어릿 광대의 아침 노래(아예 원 제목이 스페인어이다.) 비제의 카르멘 등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