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3 15:48:34

에도 막부

일본의 역사
日本の歴史
{{{#!wiki style="margin: 0 -12px; border-right: 2px solid transparent; border-left: 2px solid transparent"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 조몬 시대 조몬인
야요이인
구마소 하야토 에조 구석기·패총시대
야요이 시대 야마타이국
고훈 시대 야마토 왕권
아스카 시대 소가씨 정권
하쿠호 문화
나라 시대 율령국가
헤이안 시대 왕조국가
셋칸 정치·인세이·헤이시 정권
구스쿠 시대
삼산시대
가마쿠라 시대 가마쿠라 막부
호조씨 정권
건무 겐무 신정
남북조시대 무로마치 막부 남조
무로마치 시대 무로마치 막부
호소카와 정권·미요시 정권
전국시대 류큐 왕국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오다 정권
도요토미 정권
에도 시대 에도 막부
막말 에조 공화국
메이지 시대 대일본제국
오키나와현
다이쇼 시대
| 쇼와 시대
| 연합군 점령하 일본
미국 통치기 류큐 열도
| 일본국
오키나와현
| 헤이세이 시대
레이와 시대
 
류큐
 
일본 동북부 및 홋카이도
}}}}}}}}} ||

일본막부
日本の幕府
파일:미나모토-문장.png
가마쿠라 막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Ashikaga_mon.svg.png
무로마치 막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Tokugawa_family_crest.svg.png
에도 막부
에도 막부
江戸幕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75px-Flag_of_the_Tokugawa_Shogunate.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Tokugawa_family_crest.svg.png
국기[1] 가몬[2]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Tokugawa_shogunate_of_Japan_on_the_globe_%28de-facto%29_%28Japan_centered%29.png
1603~1868
위치 혼슈, 규슈, 시코쿠, 홋카이도 남쪽 일부[3][4]
수도 교토(조정)
에도(막부)
정치체제 체제[5]
국가 원수 천황
정부 수반 정이대장군[6]
주요 정이대장군 초대 도쿠가와 이에야스
8대 도쿠가와 요시무네
15대 도쿠가와 요시노부
주요 실권자 다누마 오키쓰구
마쓰다이라 사다노부
언어 근세 일본어
문자 한자, 가나 문자
종족 일본인
종교 대승 불교, 신토
주요사건 1603년 막부수립
1614년~1615년 오사카 전투겐나 엔부
1637년~1638년 시마바라의 난
1639년 쇄국정책 개시
1853년 쿠로후네 사건
1867년 대정봉환
1868년 왕정복고의 대호령→ 무진전쟁→ 막부 해체
통화 료(両)[7]
성립 이전
아즈치 모모야마 시대
도요토미 정권
멸망 이후
대일본제국
에조 공화국

1. 개요2. 특징3. 통치 체제4. 역사5. 막부군6. 역대 정이대장군

1. 개요

에도 시대일본을 통치했던 막부이자 최후의 막부. 보통 지명을 따 에도 막부라고 하지만 종종 집권 쇼군(정이대장군)의 성씨를 따 도쿠가와 막부라고 부르기도 한다.

2. 특징

1603년에 도쿠가와 이에야스에 의해 세워져서, 제15대 정이대장군 도쿠가와 요시노부천황에게 권력을 반납하는 1867년 11월 9일의 대정봉환 때까지 약 265년간 일본을 통치하여 일본사의 무가정권 중 가장 오랜 시간동안 존속된 정권이다. 물론 초기에는 오사카 전투시마바라의 난이 있었고 막부 말기에는 미국에 의한 강제 개항과 중앙 정부의 무능으로 기회를 잡은 사쓰마 번, 조슈 번등의 들이 다시 제멋대로 나서면서 내분으로 혼란스러웠으나 이런 혼란기를 제외하더라도 1615년 겐나 엔부 또는 1638년 시마바라의 난 진압 이후부터 1853년 쿠로후네 사건 이전까지는 200년 이상 비교적 오랜 세월 동안 앞서 존재했던 가마쿠라 막부, 무로마치 막부와는 달리 일본 전체를 확고하게 지배하면서 안정기를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물론 그 사이에도 아코 사건과 같은 일이 있었지만 조큐의 난과 원구 등의 내우외환에 시달렸던 가마쿠라 막부나 아예 일본 전체가 전쟁터가 되었던 무로마치 막부에 비하면 별것아닌 해프닝 수준이었다. 이렇게 안정기가 지속되다 보니 명색이 무가(武家)정권이라면서 사무라이가 칼을 뽑으면 사형, 사무라이끼리 싸우면 사형, 개를 죽이면 사형 등 무사 기질과는 안맞는 통제를 가하는 아이러니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사 전체 기준으로 볼 때 상대적으로 중앙의 권력이 강했던 시기였다. 그러나 중앙집권제까지는 아니었는데, 중앙집권이 그나마 작동되었던 나라 시대, 헤이안 시대나 옆나라 조선처럼 중앙에서 파견한 지방관에 의한 통치가 이루어지지 못했고, 비록 에도막부에 강하게 종속되긴 했지만 전국시대에 정립된 각 지방의 번들은 여전히 상당 부분 독립적으로 세습 운영되었다.

전대 막부의 쇼군들과는 달리 시해당한 쇼군이 한 명도 없다는 특징이 있다. 일찍 사망한 경우는 있지만 전부 자연사했다. 어떤 의미에서는 막부의 지배력이 전대 막부에 비해 안정적이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부분. 다만 도쿠가와 츠나요시는 당대에 정실인 노부코에게 암살당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고, 도쿠가와 이에사다도 독살설이 나돌았지만 명확한 근거는 없다. 그 외 도쿠가와 이에모치도 유체의 상태에 근거해서 독살설이 제기된 바 있다.

또한 이전까지는 조정 최고위 관직인 태정대신 직위를 받은 쇼군이 아시카가 요시미츠 한명 뿐이었으나 에도 막부에는 태정대신 직위를 받은 쇼군이 3명(도쿠가와 이에야스, 도쿠가와 히데타다, 도쿠가와 이에나리)이나 존재한다. 특히 제109대 덴노인 메이쇼 덴노는 2대 쇼군 도쿠가와 히데타다의 외손녀이기도 하다.

3. 통치 체제

에도 막부는 금교령을 시행하여 일본 내에서 기독교를 금지하고 데지마의 네덜란드 선박 이외의 모든 서양 선박의 입항 또한 금지했고 각 들이 막부의 허가 없이 외국과 교류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이른바 쇄국을 시행하여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막부의 수장인 정이대장군과 번의 수장인 다이묘들 간의 봉건제적인 주종관계인 막번체제(幕藩体制)를 바탕으로 무사(사무라이)계급의 통치를 안정화시켰다. 또한 도쿠가와 쇼군가의 직계 가문인 고산케를 각각 일본의 주요 도시 교토, 에도, 오사카 근방의 요충지인 오와리 번, 미토 번, 기슈 번의 다이묘로 삼아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지방 다이묘들의 반란으로부터 막부체제를 수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후다이 다이묘, 도자마 다이묘 등 막부에 대한 충성도에 따라 영주들 간의 서열을 분류하고 가이에키(영지 몰수), 산킨코타이(參勤交代, 참근교대) 등 강력한 다이묘(大名) 통제 정책으로 성공적인 지방 통치를 수행하였다. 엄격한 사농공상의 신분제를 유지하여 유교적 질서 체제를 일본사에서 처음으로 구현했으며 일본 전체의 1/4 과 주요 도시, 화폐 발행 등을 막부가 통제하고, 5~6만 명의 군사를 거느리면서 일본사 기준으로 중앙정부의 권력이 매우 강했던 막부이기도 했다. 단, 권력 구조에 있어서는 중기 이후로는 쇼군들의 능력이 초기에 비해 부족하다 보니 그 휘하의 로쥬(老衆)에게 실권이 쏠리고 쇼군은 다소 상징적인 존재로 물러나게 된다. 이런 점은 호조 가문싯켄에게 실권이 몰렸던 가마쿠라 막부와 비슷하다. 산킨코타이에 의해 촉발되어 전국 단위로 발달한 상업 또한 뒷날 자본주의가 번성하는 발판이 되었다.

이전 막부와는 달리 오오쿠라는 쇼군만을 위한 여성들을 모은 공간을 만들어 운영했다.

4. 역사

에도 시대 참조.

5. 막부군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막부육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역대 정이대장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Tokugawa_family_crest.svg.png
에도 막부의 역대 정이대장군
이름 재임기간 비고
1대 도쿠가와 이에야스 (德川 家康) 1603 ~ 1605 세키가하라 전투 승리로 막부 개창
1605년~1616년 오고쇼(大御所)[8] 역임.
태정대신
2대 도쿠가와 히데타다 (德川 秀忠) 1605 ~ 1623 오사카 전투겐나 엔부, 무가제법도 제정, 조선과의 국교 재개
1623년~1632년 오고쇼 역임.
태정대신
3대 도쿠가와 이에미츠 (德川 家光) 1623 ~ 1651 산킨고타이, 시마바라의 난, 조선통신사 정례화[9]
막번 체제의 공고화
4대 도쿠가와 이에츠나 (德川 家綱) 1651 ~ 1680 막번 체제 완성
5대 도쿠가와 츠나요시 (徳川 綱吉) 1680 ~ 1709 개 쇼군
겐로쿠 시대, 추신구라 사건
6대 도쿠가와 이에노부 (徳川 家宣) 1709 ~ 1712 학자쇼군, 금은 개혁[10]
7대 도쿠가와 이에츠구 (徳川 家継) 1713[11] ~ 1716 소년 쇼군, 거인증, 쇼토쿠의 치
8대 도쿠가와 요시무네 (徳川 吉宗) 1716 ~ 1745 최초의 방계 계승[12].
쌀 쇼군, 쿄호 개혁.
1745년~1751년 오고쇼 역임.
9대 도쿠가와 이에시게 (徳川 家重) 1745 ~ 1760 다누마 오키츠구를 중용
10대 도쿠가와 이에하루 (徳川 家治) 1760 ~ 1786 텐메이 대기근
11대 도쿠가와 이에나리 (徳川 家斉) 1786 ~ 1837 역대 최장 재임
막부 최대 판도[13], 칸세이 개혁
최후의 조선 통신사가 파견됨
1837년~1841년 오고쇼 역임
태정대신, 물개 쇼군
12대 도쿠가와 이에요시 (徳川 家慶) 1837 ~ 1853 텐포 개혁, 쿠로후네 사건
13대 도쿠가와 이에사다 (徳川 家定) 1853 ~ 1858
14대 도쿠가와 이에모치 (徳川 家茂) 1858 ~ 1866 각기병 쇼군, 청년 쇼군
15대 도쿠가와 요시노부 (徳川 慶喜) 1866 ~ 1867 대정봉환, 무진전쟁메이지 유신

[1] 막부 말기에 제정.[2] 기존에는 '세 잎 접시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접시꽃이 아니라 족도리풀이라는 설도 있다.#[3] 센고쿠 시대에 자리잡은 마츠마에 번이 통치했다. 코에이 신장의 야망 시리즈의 가키자키 가문이며, 삼국지 시리즈의 공손씨나 맹획남만처럼 변방 세력으로써 컬트적인 인기가 있다.[4] 18세기 지금의 러시아 사할린 (남부)지역과 쿠릴 열도 4도(구나시리, 에토로후, 시코탄, 하보마이)를 차지한 적이 있다. 그나마 그것도 에도 바쿠후가 망한 뒤로 조약이나 전쟁으로 러시아에게 넘어가서 일제시대 때 다시 차지하게 된다. 헌데 2차 대전으로 도루묵.[5] 일본식 봉건제[6] 대외적으로는 일본국 대군(大君)으로 인정[7] 금화인 쿄슈킨(甲州金) 등으로 유통되었다. 단위는 1료(両)=4부(分)=16슈(朱)=64이토메(糸目). 막부 말기 사회 혼란시기 이전까지는 1료≒쌀 한 섬이었다. 이외에도 은화나 동전도 널리 쓰였다.[8] 본래는 은거한 친왕이나 섭정이나 관백의 부친으로서 실권을 가진 사람을 뜻하는 단어였는데, 에도시대에는 은퇴한 전임 쇼군을 일컫는 단어로 자리잡았다. 오늘날 일본에서는 '현역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원로'를 일컫는 관용어로 쓰인다.[9] 이전까지 통신사는 사신을 파견해 달라는 일본 측의 요구에 '회답' 함과 동시에 임진왜란 당시에 포로로 잡혀 갔던 조선인을 다시 데려오는 것('쇄환')이 주 임무라 하여 '회답겸쇄환사' 라 불렸는데, 1636년을 시작으로 통신사라 불리게 되었다. 그리고 이 이전까지 통신사의 최종 목적지는 일정하지 않았으나, 이 이후 최후의 통신사인 1811년을 제외하면 모두 에도로 고정되었다.[10] 순금/은 순도를 이에야스 시대로 끌어올렸지만... 바로 하쿠세키의 불황을 초래.[11] 이에노부 사후 쇼군직을 승계받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12] 이에야스의 10남 요리노부의 자손이다.[13] 1799년부터 몇 년간 북방 탐험으로 사할린 남부와 쿠릴 4도를 얻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에도 시대 문서의 r36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