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03 15:00:54

도쿠가와 이에사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제1대 제2대 제3대
도쿠가와 이에야스 도쿠가와 히데타다 도쿠가와 이에미츠
제4대 제5대 제6대
도쿠가와 이에츠나 도쿠가와 츠나요시 도쿠가와 이에노부
제7대 제8대 제9대
도쿠가와 이에츠구 도쿠가와 요시무네 도쿠가와 이에시게
제10대 제11대 제12대
도쿠가와 이에하루 도쿠가와 이에나리 도쿠가와 이에요시
제13대 제14대 제15대
도쿠가와 이에사다 도쿠가와 이에모치 도쿠가와 요시노부
인세이 · 헤이케 · 가마쿠라 · 무로마치
아즈치모모야마 · 내무경 · 메이지 수상 · 다이쇼 수상
쇼와 수상 · 헤이세이 수상 · 레이와 수상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00px-Tokugawa_Iesada.jpg
이름 도쿠가와 이에사다(徳川家定, とくがわ いえさだ)
생몰년도 1824년 5월 6일 ~ 1858년 8월 14일(34세)
재위년도 1853년 ~ 1858년(5년)

1. 개요2. 생애3. 창작물 속 도쿠가와 이에사다

1. 개요

일본의 정치가. 에도 막부의 제13대 정이대장군(征夷大將軍).

2. 생애

1824년 12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요시의 4남으로 태어났다. 이에요시는 정실과 측실 사이에서 14남 13녀의 후사를 두었지만, 대부분 어린시절에 죽어서 성년이 될 때까지 성장한 자식은 이에사다 뿐이었다. 어릴 적에 천연두를 앓고 눈 주위에 흉터가 남아서 남들 앞에 나서는 것을 극히 꺼려했다고 한다 혹은 후술할 뇌성마비로 의심된다. 때문에 아버지 이에요시는 이에사다보다 방계 후손인 도쿠가와 요시노부를 후계자로 정하려고 생각하기도 했지만 아베 마사히로 등의 가신들이 강력하게 반대한 탓에 결국 이에사다를 후계자로 정하게 된다.

아래에서 병약하다고만 나와 있지만, 실제로는 중증 지적장애 내지는 발달장애 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이미 쇼군이 되기도 전에 그에게는 자손이 없으리라는 것은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었다.

일본과 도쿠가와 막부의 상황은 매우 혼란스러워 아버지 이에요시가 쇼군으로 살아있던 시절인 1853년 7월 8일 페리가 이끄는 미국 해군 함대가 쇼군이 있는 에도(도쿄) 앞바다에 정박해 개항요구 소동을 벌이다. 도쿠가와 막부에서 협상을 통해 "1년 후에 다시 보자"고 합의후 7월 15일 1주일간의 봉쇄를 풀고 떠난 흑선내항사건 (쿠로후네 사건)이 있었는데, 쇼군 이에요시가 미 해군이 떠난지 2주일도 안된 시점인 7월 27일 갑자기 급사한다.

이렇게 도쿠가와 이에사다가 아들로서 쇼군직을 이어받았지만 정치적 능력도 부족했고 신체적으로 병약해 쇼군직을 잘 수행하기 어려웠다 여기에 더해 중국에서 태평천국의 난이 벌어져 동아시아 정세가 복잡해지고, 쇼군이 교체되는 혼란기를 노려 미국은 기존 약속을 깨고 반년만인 1854년 2월 13일 페리 제독이 다시 7척의 함대를 이끌고 나타나자 결국 미일화친조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이 모든 일은 노중수좌였던 아베 마사히로가 주관했으며 이에사다는 쇼군 취임 이후로 안 좋던 건강이 더 악화되어서 뭘 해볼 생각도 없었다고 한다(...) 1857년에 아베 마사히로가 죽은 뒤로는 홋다 마사요시가 정치를 주도했다. 그래도 쇼군이라고 서력 1857년 12월 7일에 에도 성에서 미국총영사 타운젠트 해리스를 접견하기도 했다.

병약했던 탓에 3명의 정실부인와 1명의 측실 사이에서 후사가 없었다. 이에사다가 이 모양이다 보니, 쇼군직에 취임하기도 전부터 차기 쇼군 후계자 다툼이 일어났다. 이이 나오스케를 필두로 하는 이에사다의 친모인 오오쿠와 난키파 (南紀派)는 기슈의 도쿠가와 요시토미(도쿠가와 이에모치)를 민 반면에 이에사다의 세번째 정실 아츠히메의 양부 사츠마 번의 시마즈 나리아키라와 미토 번의 도쿠가와 나리아키(요시노부의 친부) 히토츠바시파는 히토츠바시 요시노부(도쿠가와 요시노부)를 밀었다.

이이 나오스케가 오오쿠의 지지를 받고 대로(大老)로 임명되고, 권력은 나오스케가 쥐었다. 결국 오오쿠와 나오스케의 의향대로, 이에사다는 1858년 6월 25일에 도쿠가와 요시토미를 후계자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사망 전날에는 요시노부를 지지한 히토츠바시파에 대한 처분을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1858년 7월 6일 사망했다. 이에사다의 지정에 의해 도쿠가와 요시토미가 도쿠가와 이에모치로 이름을 바꾸고 14대 쇼군이 되었다.

미국이 함대를 이끌고 개항 협박을 하는 등 격변의 시대로 갈 조짐이 일던 시점이라 매우 중대한 시점이었음에도 병약한 이에사다가 한 일은 거의 없었다는 것이 문제.

그나마 몸이 좀 움직일만 한 날이면 '볶은 콩'이나 '찐 고구마(やふかし芋)' 같은 것을 만들어 가신들에게 주곤 했다고 한다. 에치젠 후쿠이 번의 영주였던 마츠다이라 요시나가(松平慶永)[1] 같은 사람은 고구마 쇼군이라고 부르며 평범한 사람 중에서도 최하등(凡庸の中でも最も下等)(...)이라고 대놓고 깠을 정도였다. 하지만 막부의 신료였던 아사히나 마사히로는 메이지 시대에 이에사다를 회고하면서 "평범하고 어리석었다고들 하지만, 에치젠(마쓰다이라 슌가쿠)이나 사츠마(시마즈 나리아키라[2])와 비교하면 그렇다는 것이고, 300명 다이묘 중에 이에사다 공보다 떨어지는 다이묘도 많았을 것이다(凡庸だ暗愚だと言われているが、それは越前や薩摩らと比較するからであり、300諸侯の中には家定公より劣る大名も多くいたはずである)" 라고 감싸주기도 했다.

뇌성마비라는 의혹을 받기도 했는데, 그 근거는 이에사다를 접견했던 미국총영사 타운젠트 해리스가 회고하기를, 해리스에게 뭔가 말을 하려고 하면 먼저 머리를 뒤로 젖히고 다리로 바닥을 치곤 했는데 이는 뇌성마비의 전형적인 증세라는 것. 이것이 일종의 신호로 해리스에게 답변할 말을 지정받기 위한 사인이었다는 주장도 있긴 하나 신호를 줄 것 같으면 회담 도중에 이마를 만진다든지 등 별 내색 안 하고 보낼 수 있는 방법도 많은데, 굳이 이런 무식한(?) 방법을 쓸 이유가 없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뇌성마비 주장이 일리가 있다. [3] 실제 이에사다는 어린 시절 천연두를 앓았고 천연두는 뇌손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버지가 자기 친아들도 아니고 핏줄이 섞이지도 않은 도쿠가와 요시노부에게 쇼군 후계자직을 물려줄 생각을 한 걸 보면, 정치를 할 만한 지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보인다.

죽음에 관해서 요시노부를 지지한 히토츠바시파에 대한 처분을 발표하겠다고 한 다음날에 사망했기 때문에 당시 히토츠바시파가 쇼군의 주치의를 매수해서 독살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워낙 병약했던 쇼군인 탓에 병으로 죽었을 것이라는 것이 주된 결론이다. 사인은 지병인 각기병이 악화되었거나, 당시 유행했던 콜레라에 걸렸을 것으로 분석.[4]

세번째 정실인 아츠히메[5]NHK 대하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덕분에 의외로 미화되기도 했다. 아내는 잘두고 볼 일?

3. 창작물 속 도쿠가와 이에사다



[1] 후쿠이 번 16대 번주로 딸이 도쿠가와 요시노부의 며느리가 되었으며, 메이지 유신 이후에도 정부 요인으로 활약했다. 흔히 이름 대신 호인 슌가쿠(春嶽)로 더 잘 알려져 있다.[2] 텐쇼인의 양아버지. 마쓰다이라 슌가쿠나 야마노우치 요도, 다테 무네나리와 함께 막부 말기의 4대 현후(幕末四賢候)로 꼽힌다.[3] 찐고구마 등의 음식을 선물한 것을 두고 뇌성마비에 회의적인 입장도 있으나 아무리 지능이 떨어졌어도 명색이 쇼군인데 직접 했겠는가? 선물하는 것 자체를 좋아했던 것이지 실제 했던 건 아랫사람들이 알아서 했을 가능성이 현실적으로나 상식적으로나 타당하다.[4] 참고로 이에사다가 죽고 10일 후에, 시마즈 나리아키라도 콜레라로 죽었다.[5] 첫번째, 두번째 정실은 병약해서 일찍 죽었다. 그래서 이에사다의 친할아버지 11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나리의 정실인 사츠마번 출신의 시마즈 가문의 시게히메가 건강하게 장수해서 사츠마 번 시마즈 가문 출신의 부인을 얻으려고 했다는 이 있다. 하지만 공무합체파인 시마즈 나리아키라(야츠히메의 양부)가 중앙정계에 진출하기 위한 정략결혼 성격이 짙다. 이에사다 사후에 오오쿠의 역대 정실, 측실처럼 출가하여 비구니가 되었고 텐쇼인이라는 법명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