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7 04:00:56

제3세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ASL 시즌5의 맵에 대한 내용은 제3세계(스타크래프트) 문서를, 개그 콘서트의 코너에 대한 내용은 제3세계(개그 콘서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국가 간 동맹 블럭
제1세계 제2세계 제3세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Cold_War_alliances_mid-1975.svg.png

1975년 당시 3개로 나누어진 세계를 보여주는 지도. 초록색 부분이 제3세계에 소속된 국가들이다.

1. 개요2. 역사3. 한국과 제3세계4. 의미의 왜곡과 그에 따른 혼란
4.1. 대한민국은 제3세계였는가?

1. 개요

Third World, 미국소련이 대립하던 시절 제1세계(대체로 미국과 같은 편)와 제2세계(대체로 소련과 같은 편)의 패권 싸움에 개입하지 않은[1] 모든 국가를 합쳐 부르는 말.

대부분의 제3세계 국가들은 제1세계 소속 국가들한테 지배, 억압을 받고 착취당했던 게 있어서 엄밀하게 따지고 보면 제2세계보다 제1세계에 대한 반감이 더 심했다. 그러나 그렇다고 대놓고 제2세계 공산진영으로 들어갈 수는 없었다.[2] 제2세계 국가들의 경제규모가 소련, 더 나아가봤자 폴란드, 동독, 체코슬로바키아 정도를 제외하면 그리 크지도 않아[3] 소련이 자신들을 팍팍 밀어준다는 보장도 없고 소련, 중국은 또다른 강대국이므로 강대국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것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이들은 제1세계, 제2세계 어느 편도 들지 않는 제3세계 중립 노선을 택했다.[4]

이러한 비동맹 중립국들이 모여서 만든 국제 조직으로 "비동맹 운동(Non-Aligned Movement;NAM)"이 있다.

2. 역사

용어는 1952년에 프랑스의 인구학자 Alfred Sauvy(A. 소뷔)가 인도차이나 반도의 민족해방전쟁을 프랑스 혁명의 '제3신분'에 비유하면서 처음 사용했다.# 1955년에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들이 참여한 반둥 회의를 제3세계의 본격적인 연합의 시작점으로 흔히 본다. 회의에 참여한 국가 중 소위 '맹주'를 자처한 국가는 인도였지만 중화인민공화국 역시 소련과 관계가 틀어지면서부터 제3세계에 발을 걸쳤다. 특히 이 개념은 인도의 자와할랄 네루(Jawaharlal Nehru)에 의해서 널리 퍼졌다고 볼 수 있다. 세력이 강화된 것은 1960년을 전후로 아프리카 국가들이 대거 독립하면서 UN에서 머릿수로 밀어붙인 때. 물론 잠시였지만.

3. 한국과 제3세계

과거 한국북한은 과거에 식민지였다는 동질감을 바탕으로 외교전쟁을 벌여 경쟁적으로 제3세계 국가들과 수교하곤 했다. 당시 가봉박정희의 지원으로 백화점이 세워지거나 하는 등 희한한 일이 많았다. 하지만 당시 결과는 한국의 완패.

이는 제3세계 대부분의 정치외교적 지향점이 한국보다는 북한과 유사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1960년대 이후 주체사상을 구축하고 미국과는 당연히 적대하고 소련, 중국과도 거리를 두는 자주 노선을 표방해오며 제3세계 비동맹 운동에 자주 기웃거렸는데 이 역시 호감을 사기에 충분했다. 또한 북한은 제3세계에서도 입지가 있었던 중국과의 연계 독자노선 등으로 입지를 넓혔다. 그러나 한국은 한때 제국주의 국가였던 미국과의 밀월이 문제가 되었다. 한쪽은 제2세계와의 연계가 제한적인 반면 다른 쪽은 제1세계의 적극적인 후원을 받고 제1세계에 협력하는 처지로 기존의 제3세계와는 상당한 괴리가 있었다.

하지만 제3세계 외교에서 북한이 한국에 비해 우위를 보이던 경향은 자신들이 그 제3세계 국가에서 벌인 아웅산 묘소 폭탄 테러로 인해 역전되었다. 그리고 1990년대 들어서면서 북한 경제가 막장이 되어 제3세계 국가들을 지원할 여력 자체가 없어지고 오히려 지원을 받아야할 대상으로 전락했다.

현재는 당연히 한국의 압도적인 우위다. 물론 경제규모에 비해서 쓰는 돈이 그리 많은 건 아니지만 어찌 되었던간에 도움이 되는 건 상당한데다가 제3세계 국가에 특별히 딴지를 거는 것도 아니니... 물론 한국이 더불어 대외적으로는 한반도 주변 지역 빼고 거의 무관심이다 싶을 정도로 조용한 외교를 하는 것도 있다. 대부분의 제3세계 국가가 북한 같은 개막장은 아니라도 독재자가 지배하는 곳임을 고려한다면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셈.

4. 의미의 왜곡과 그에 따른 혼란

냉전 시절 당시에는 미국 중심의 서구권(제1세계)#, 그리고 동구 공산국가(제2세계)를 제외한 중남미, 아시아(터키, 일본, 이스라엘, 대한민국, 필리핀, 태국, 대만 제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호주, 뉴질랜드 제외)를 모두 합쳐 제3세계로 분류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5] 하지만 냉전이 끝난 이후에는 이념 기준으로 나눈 기존의 의미 말고도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에 있는 경제적으로 빈곤한 개발도상국'을 일컬어 부르는 단어로 오용되어버렸다. 이렇게 의미가 잘못 알려진 이유는 당시에 비동맹 중립 노선을 표방한 국가들이 거의 다 빈곤했고, 그 결과 일반 대중 사이에서 '제3세계'라는 단어의 초점이 비동맹 중립 노선보다는 빈곤 쪽으로 왜곡되서 그런 것이다. 또한 미국을 위시한 제1세계가 경제력으로 제2세계 국가들을 압도했고, 미-소 양 열강에게 외면 받은 채 지지부진하던 제3세계 국가들이 최하위에 머물렀기 때문에, 마치 경제력 순위로 네이밍한 듯한 결과가 되어버렸다.

사실 3세계에는 강대국이 하나도 없어서 기본 조건 자체가 불리했다.

따라서 제3세계 국가와 가난한 나라는 정의부터 다르다. 한편으로 '제3세계'의 명확한 의미는 현재에도 정해지지 않았으며,#, 최근에는 과거에 동일하게 제3세계로 분류된 국가들 사이에도 같이 묶기 곤란할 정도로 경제적, 정치적으로 상당히 큰 격차가 발생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제3세계'라는 용어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조금씩 제기되고 있다. 그리고 위키백과에서는 냉전시기 중립국이었지만 자본주의 국가였던 오스트리아핀란드, 아일랜드, 스웨덴, 그리고 스위스도 모두 제1세계로 분류하고 있다.

4.1. 대한민국은 제3세계였는가?

이러한 의미의 혼란 때문에 개발도상국 자체를 제3세계라고 생각해서 냉전 시절에는 분명히 개발도상국이었던 대한민국을 여기 넣기도 한다. 그러나 '제3세계'의 정확한 의미는 '제1세계인 미국을 위시한 자본주의 진영도, 제2세계인 소련이 주도한 공산주의 진영도 아닌 중립(국) 노선을 선택한 국가의 집합'이기 때문에 무조건 개발도상국이라는 이유만으로 대한민국을 제3세계로 분류하는 것은 정확한 분류라고 볼 수 없다. 제1, 2, 3세계 구분은 경제규모와 무관하게 외교노선으로 결정되는 것이다. 선진국이건 후진국이건 관계없이 미국의 동맹국이라면 제1세계, 소련의 동맹국이라면 제2세계, 이도저도 아니면 제3세계이다. 한국은 정부수립 이래 제1세계에 소속되어 친서방 외교노선을 유지하고 있다.


[1] 세밀하게 말하면 식민 피지배, 중립국 등등의 이유로 개입할 수 없었던.[2] 그리고 제2세계 강대국들이나 폴란드와 같은 국가들은 과거에 패권을 휘두르기도 했었다.[3] 소련만 2위 경제대국이고, 소련 위성국들은 대체로 소득수준이 중상위권 정도의 수준이기는 하지만 소련과 폴란드를 제외하면 인구가 수백만에서 천몇백만 정도의 수준이었던데다가 1970년대 중반 이후로는 소련을 제외하면 성장도 멈추었기 때문에 서방권과 비교하면 경제가 크게 후달렸다.[4] 물론 미국과 친한 제3세계 국가들도 꽤 있다. 예를 들면 중동 걸프의 산유국들이나 남미의 군부 정권들이 있다.[5] 단순한 열강국가 외의 나라를 일컬는 의미뿐만 아니라 서구열강과 동맹을 맺지 않은 채 자주성을 지키는, 혹은 지키고자 하는 나라들을 일컫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