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6 18:05:38

로디지아

로디지아
Rhodesia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Flag_of_Rhodesia.svg.png
국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28px-Coat_of_arms_of_Rhodesia.svg.png
국장
Sit Nomine Digna
공용어 영어
수도 솔즈베리
존속기간 1965년 11월 11일 ~ 1979년 6월 1일
인구 5,469,000명
(1960년 추계치)
국가 로디지아의 목소리를 상승시키리
(영어: Rise O Voices of Rhodesia)
인구 구성 전체 : 5,469,000명
백인 : 299,000명 (5.47%)[1]
흑인 : 5,170,000명
면적 390,580 km²(1978)
정치 체제 의원내각제 입헌군주국[2](1965~70)
의원내각제 공화국(1965~79)
군주 엘리자베스 2세(1965-1970)[3]
대통령 클리퍼드 듀폰트[4](1970~75)
존 래솔[5](1976~78)
헨리 에버러드[6](권한 대행, 1979)
수상 이안 스미스[7](1965-1979)
통화 로디지아 파운드(1965~70)
로디지아 달러(1970~79)
멸망 이후 짐바브웨 로디지아(1979.06.01~12.12.)
영국령 남로디지아(복귀)
짐바브웨 공화국(1980.04.18~현재)

1. 개요2. 역사
2.1. 1850년대 ~ 1920년대2.2. 1950년대 ~ 로디지아-니아살랜드 연방 해체2.3. 로디지아 ~ 짐바브웨-로디지아
3. 트리비아

1. 개요

짐바브웨를 과거에 불렀던 명칭이면서, 1965년부터 1979년에 걸쳐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었던 백인 정권이 사용한 국명이다.

별명은 The Bread Basket Of Africa 농업, 광업 등등이 발달하여 남아공과 더불어 아프리카에서 경제 상황이 가장 좋은 곳이었기 때문이다. 백인들에게만 혜택이 돌아가서 그렇지...

2. 역사

2.1. 1850년대 ~ 1920년대

파일:external/www.salem-news.com/1273911479.jpg
아프리카 전부 다 내꺼다요를 외치고 있는 세실 로즈
1850년 이전의 역사는 짐바브웨 역사 항목 참고.

1850년대에 탐험가 데이비드 리빙스턴에 의해 해당 지역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졌다. 그 후, 케이프 식민지의 총리였던 세실 로즈보어인 식민지 국가인 트란스발과 오렌지 자유국에 대한 압력과 함께, 북방 지역의 개척을 목적으로 1889년에 대영제국 남아프리카 회사(BSAC)을 설립. 이듬해에는 이곳에 위치했던 마타벨레랜드 왕국과 마쇼나랜드 왕국으로부터 광산 개발권을 획득하여 광산개발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야금야금 두 국가를 집어 삼켜 보호령으로 만들고는 끝내 영국령 식민지로 병합시켰다. 식민지화가 되는 과정에서 식민지 지배에 대한 무력 투쟁이 있었지만, 영국군에 의하여 무자비하게 진압되었다.
한편 1890년에는 북쪽으로 진출하여 현재의 잠비아 남부에 해당하는 파로체랜드 왕국의 광산개발권을 획득하고 이 지역도 영국령 식민지로 병합시켰다.

1898년 세실 로즈는 남아프리카회사 이름으로 병합한 이들 지역에 대해서, 자신의 이름을 따서 "로디지아(Rhodesia: 로즈의 땅)"라고 명명했다. 이에 따라 지금의 잠비아는 북로디지아가 되었고, 짐바브웨는 남로디지아가 되었다.

한편 말라위도 영국령 식민지가 되면서, 영국에서는 잠비아, 짐바브웨, 말라위 지역을 통틀어 '영국령 중앙아프리카'라고 불렀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당초의 목적이었던 광산 개발은 지체되어 BSAC은 플랜테이션 위주의 식민지 방침으로 전환. 흑인 원주민의 반란을 진압하면서 남로디지아(현재의 짐바브웨)를 중심으로 백인 식민지화가 진행되었다. 1923년에는 백인만의 주민투표로 남로디지아 자치정부가 수립되었다. 이듬해 북로디지아(현재의 잠비아)는 영국의 직할 식민지가 되었다.

2.2. 1950년대 ~ 로디지아-니아살랜드 연방 해체

북로디지아 개발이 진행되면서 남로디지아 출신 백인들이 남북 로디지아에 니아살랜드(Nyasaland; 현재의 말라위)을 포함한 합병을 요구했다. 이에, 1953년에 "로디지아-니아살랜드 연방"이라는 자치식민지 국가간의 연방이 성립했다. 당시 남로디지아는 기술과 자본이 충분하였고, 니아살랜드에는 값싼 노동력이 풍부했기 때문에, 이를 통하여 로디지아 일대를 개발할 계획이었다.

한편 이 시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식민지 지역을 강타했던 독립의 열풍과 토착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하여 나름 흑인에 대해 이전보다 다소 유화적인 정책을 추진했다. 하지만 여전히 흑인들의 정치참여는 허락되지 않았고,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착취당하고 있었기에 투쟁이 지속적으로 벌어졌다. 결국 흑인들의 독립투쟁 끝에 1963년에는 연방은 해체되고, 이듬해인 1964년에는 북로디지아와 니아살랜드가 각각 잠비아와 말라위로 독립했다.

2.3. 로디지아 ~ 짐바브웨-로디지아

백인 지배가 강했던 남로디지아에서 흑인의 저항 운동이 격화되면서 1961년, 소련의 지원으로 "짐바브웨 아프리카 인민동맹(ZAPU)"이, 1963년에는 중국의 지원으로 "짐바브웨 아프리카민족동맹(ZANU)"이 각각 결성되었다.[8] 한편 이에 대항하여, 백인 농장주를 중심으로 "로디지아 전선"이 결성되어 1964년에는 로디지아 전선을 이끌었던 이안 스미스가 남로디지아 식민지 정부 총리에 취임하여 흑인의 저항 운동을 철저하게 탄압하였다. 이에 대항하여 흑인들은 전국적인 게릴라전을 전개했다.

당시 영국 노동당 정부는 국제사회의 압력과 식민지 토착민의 독립 요구로 인하여 식민지들을 독립시키고 있었고, 이 과정에서 북로디지아와 니아살랜드가 독립하였다. 남로디지아에도 흑인을 포함한 참정권을 보장하는 형태의 독립을 요구했으나, 이안 스미스 정권(백인 정권)은 이를 거부했다. 백인 인구가 남아공의 1/10에도 못미치고 인구비율도 남아공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주제에[9] 엄청난 패기 곧이어, 1965년 11월 11일 일방적으로 '로디지아'[10]라는 이름으로 독립을 선언하였다. 여담이지만 독립을 선포한 시간이 영국에서 1차대전 전몰자를 위한 추모시각이었는데, 이는 당시 로디지아 독립을 선포한 이안 스미스가 의도한 것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우리는 니네 1차대전 싸울때 도와줬는데 이딴 식으로 배신할거냐?' 라는 뜻이다. (남)로디지아 백인 정권은 독립 선언 당시 자국을 일종의 자치령(dominion)[11]으로 간주하여 맘대로 엘리자베스 2세를 로디지아의 여왕이 된 것으로 취급하였다가 1970년 공화국으로 전환한다. 물론 자치령이든 공화국이든 영국, 영국 왕실과 국제 사회는 인정하지 않았다.

영국은 당연히 독립 행동에 대해서 불법 행위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그에 따른 제재는 실질적이기보다는 솜방망이에 가까웠다. 한편 UN 차원에서 이를 비난하고(안전보장이사회에서 로디지아 국가승인을 거부하는 결의를 채택) 1966년에 부분 경제제재, 1968년에는 전면적 경제제재를 실행했지만, 로디지아 정부는 이를 무시했다. 그리고 같은 인종 차별 정책을 취하고 있었던 남아프리카 공화국[12]과 포르투갈령이었던 모잠비크에서 물자가 수입되어 거의 효과가 없었다.

한편 로디지아 정부는 백인 지배 체제를 강화하기 위하여 기존의 반 인종주의적 성격과 다수결의 원칙이 담긴 1961년 헌법과 1965년 헌법 개정을 추진했다.

그리고 1969년 신헌법 초안을 국민 투표를 통하여 유권자의 73% 지지도를 얻는데 성공헸다. 물론 유권자는 전국민의 5.47%인 백인 역사를 역행하는 헌법 개정 그 후 의회에 헌법 개정이 의결되어 1970년 3월 2일, 로디지아는 공화제[13]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흑인 측의 게릴라 전선도 격렬해졌다. 로디지아 정부 측은 포르투갈남아프리카 공화국 의 군사 원조와 더불어 용병을 적극적으로 고용하여 흑인 게릴라와의 내전에 돌입했다.(로디지아 분쟁) 도심에서는 흑인 폭동이 빈발하여 종종 동원령이 발령되었고, 1975년에는 포르투갈 카네이션 혁명의 여파로 모잠비크가 독립함으로써 흑인 게릴라에 지원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 때문에 당초 선전하던 로디지아군과 경제는 점차 피폐해져갔으며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백인 정권도 원조를 줄이기 시작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지원은 같은 백인 정권이라는 덕분도 있었지만 포르투갈령 식민지들과 로디지아가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로부터 방패 역할을 해주는 전략적 측면도 있었다. 그런데 포르투갈 식민지들이 독립해버리니 로디지아의 전략적 가치가 떨어진것. 그리고 이시기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나미비아의 독립운동 진압이나 내부의 흑인 투쟁 탄압으로 여유로운 형편이 아니었다.

결국 미국의 중재로, 1979년에는 국명을 짐바브웨 로디지아(Zimbabwe Rhodesia)로 개칭하여 흑인의 참정권을 인정하게 되었다.[14] 하지만 정부 각료는 대다수 백인이 관여하고 군인사 또한 백인이 주체가 되는 등, 백인 기득권이 보장된 상태였기 때문에 평등을 기대했던 흑인들이 반발하였고 흑인의 저항 운동은 격화된다. 눈가리고 아웅 이에 따라 같은 해 8월에 정부와 반정부 게릴라 사이에 체결된 '랭커스터 하우스 제헌 협정'을 통해 새로운 헌법을 제정. 일단 영국령 남로디지아로 복원한 후에 1980년에 짐바브웨 공화국으로 공식적으로 독립하였다.

3. 트리비아

  • 만화나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전 세계에서 모은 전설적인 용병들로 강한 군대를 건설'하는 로망을 실현시킨 로디지아군이 유명하다.
  • 짐바브웨로 독립하면서, 총선에 이기게 되어 권력을 승계받은 게릴라 무장지도자가 로버트 무가베이다.
  • 로디지아국 초대 총리를 역임하고, 인종주의 정책을 밀어붙인 이안 스미스짐바브웨가 성립되고나서도 1986년까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백인의 권익을 주장했다. 1987년 이후 은퇴하여 농장으로 낙향한 와중에도, 로버트 무가베의 정적으로 대립하였다. 2007년 11월 20일 케이프타운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 향년 88세.
  • 이곳에서 유래해서 사자 사냥에 쓰려고 만들어진 견종이 로디지안 리지백이다.
  • 영화 블러드 다이아몬드의 백인 용병 대니 아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역)이 이곳 출신이다.
  • 네단 고디머의 소설 '로디지아 발 기차'의 배경이 당연하지만 이곳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짐바브웨 문서의 rr219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참고로 아파르트헤이트를 시행했을 당시에 남아공 백인 인구비율이 최소 15%에서 최대 22%는 되었다. 아무리 198-90년대에 백인인구가 80만씩이나 빠져나가면서 비율이 많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하지만 현대도 백인인구비율은 당대의 로디지아보다 높다.[2] 당사자인 엘리자베스 2세가 로디지아의 여왕임을 인정하지 않았으므로 (남)로디지아 백인 정권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었다.[3] (남)로디지아 백인 정권에 의해 일방적으로 추대(?)된 것으로 엘리자베스 2세 본인과 영국 정부, 국제 사회는 인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남)로디지아 백인 정권도 1970년에 공화제로 전환하면서 더 이상 엘리자베스 2세를 자신들의 국가원수로 인정하지 않게 된다.[4] Clifford Dupont.[5] John Wrathall.[6] Henry Everard.[7] Ian Smith.[8] 이 시기 소련과 중국간의 대립이 심각하였고, 이들은 제3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영향력 확대에 열을 올렸다.[9] 참고로 남아공의 백인 인구비율이 매년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이기는 하나, 2010년대 들어서도 여전히 총 인구의 8%대는 유지하고 총 인구수도 460만명 정도는 되며, 그나마도 이 정도도 줄어든 수치로 1980-90년대에 백인 인구 상당수가 흑인의 보복을 두려워해서 먼저 빠져나간 영향이고, 그 이전의 아파르트헤이트가 절정에 달했을 시기에는 총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010년대의 2배는 넘었다.(최근 남아공에서는 백인을 향한 강도, 혐오 범죄도 증가하는 추세라 불안감에 쫓기듯이 빠져나가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때의 백인 인구의 유출이 없었으면 현재 남아공의 백인 인구가 600만명은 거뜬히 넘었을것이라는 중론이다[10] 이미 북로디지아가 잠비아로 개명하였기 때문에 남로디지아 백인 정권에서는 굳이 '남'로디지아라고 부를 이유가 없어졌다고 판단해서 '남'을 삭제했다. 물론 영국과 국제 사회는 이들의 일방적인 독립 선언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영국령 남로디지아로 간주했다.[11] 현재 널리 쓰이는 용어로는 영연방 왕국(Commonwealth realm)에 해당.[12]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로디지아를 독립국으로 인정할 경우 인종차별 문제로 남아공과 로디지아에 대한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이 더욱 심화될 것을 우려해 로디지아를 독립국가로 인정하거나, 공식 수교 관계조차 맺지 않았으나 둘 다 아프리카에서 인종차별과 백인 통치 역행으로 고립되있던 왕따 국가의 처지였기에 대표부를 두며 로디지아를 지원했다.[13] 이게 무슨 뜻이냐면 영국과는 아주 안녕~해버린다는 소리. 호주나 뉴질랜드, 캐나다가 독립 이후에도 영국 국왕을 상징적인 국가원수로 삼는것과는 반대. 참고로 남아프리카 연방도 1961년에 똑같이 국민투표로 영연방을 떠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이 되었다.[14] 물론 짐바브웨 로디지아 역시 세계 각국이 국가로 승인하지 않았고 계속 영국령 남로디지아로 취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