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13 13:03:53

God Save the Queen

1. 영국뉴질랜드의 (사실상의) 국가이자 영연방 왕국들의 왕실 찬가
1.1. 유래1.2. 가사
1.2.1. 표준 가사1.2.2. 19세기~20세기 초에 지어진 대안 가사1.2.3. 영국 내 기타 가사1.2.4. 캐나다
1.3. 이 곡의 사용
2. 섹스 피스톨즈의 노래3. 의 연주곡4. 케빈마스크의 테마곡

1. 영국뉴질랜드의 (사실상의) 국가이자 영연방 왕국들의 왕실 찬가

국가(國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50px-Flag_of_Korea_%281899%29.svg.png
대한제국
파일:북한 국기.png
북한
파일:과테말라 국기.png
과테말라
파일:그리스 국기.png
그리스
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
나이지리아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남아프리카 공화국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png
남아프리카 연방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png
노르웨이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뉴질랜드
파일:덴마크 국기.png
덴마크
파일:독일 국기.png
독일
파일:독일 제국 국기.png
독일 제국
파일:나치 독일 국기.png
나치 독일
파일:독일민주공화국 국기.png
동독
파일:러시아 국기.png
러시아
파일:1920px-Flag_of_Russia_(1991–1993).svg.png
러시아
(1991~2000)
파일:러시아 제국 국기.png
러시아 제국
파일:레바논 국기.png
레바논
파일:루마니아 국기.png
루마니아
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룩셈부르크
파일:르완다 국기.png
르완다
파일:리비아 국기.png
리비아
파일:리비아 1977-2011.png
카다피 정권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png
리히텐슈타인
파일:마셜 제도 국기.png
마셜 제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Manchukuo.svg.png
만주국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말레이시아
파일:멕시코 국기.png
멕시코
파일:모로코 국기.png
모로코
파일:모리타니 국기.png
모리타니
파일:몬테네그로 국기.png
몬테네그로
파일:몽골 국기.png
몽골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파일:바티칸 시국 국기.png
바티칸
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
방글라데시
파일:베네수엘라 국기.png
베네수엘라
파일:베트남 국기.png
베트남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베트남 공화국
파일:벨기에 국기.png
벨기에
파일:벨라루스 국기.png
벨라루스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png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파일:부탄 국기.png
부탄
파일:마케도니아 국기.png
북마케도니아
파일:불가리아 국기.png
불가리아
파일:브라질 국기.png
브라질
파일:사모아 국기.png
사모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
사우디아라비아
파일:세르비아 국기.png
세르비아
파일:소련 국기.png
소련
파일:소련 국기.png
소련
(Интернационал)
파일:스웨덴 국기.png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png
스위스
파일:스페인 국기.png
스페인
파일:스페인 제2공화국 국기.png
스페인
(제2공화국)
파일:슬로바키아 국기.png
슬로바키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png
슬로베니아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싱가포르
파일:아르메니아 국기.png
아르메니아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아르헨티나
파일:아이슬란드 국기.png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png
아일랜드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png
아제르바이잔
파일:안도라 국기.png
안도라
파일:알바니아 국기.png
알바니아
파일:알제리 국기.png
알제리
파일:에스토니아 국기.png
에스토니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Flag_of_Esperanto.svg.png
에스페란토
파일:올림픽기.png
올림픽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God)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I Vow)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Rule)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Jerusalem)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Land)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스코틀랜드
(Flower)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스코틀랜드
(Brave)
파일:예멘 국기.png
예멘
(연합 공화국)
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
오스트리아
파일:우루과이 국기.png
우루과이
파일:우크라이나 국기.png
우크라이나
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png
유고슬라비아
파일:유럽 연합 깃발.png
유럽연합
파일:이란 국기.png
이란
파일:이라크 국기.png
이라크
파일:이스라엘 국기.png
이스라엘
파일:이집트 국기.png
이집트
파일:이탈리아 국기.png
이탈리아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png
이탈리아 왕국
파일:인도 국기.png
인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
인도네시아
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파일:잠비아 국기.png
잠비아
파일:조지아 국기.png
조지아
파일:대만 국기.png
중화민국
(國歌)
파일:대만 국기.png
중화민국
(國旗歌)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중화민국
(북양정부)
파일:중국 국기.png
중화인민공화국
파일:청나라 국기.png
파일:짐바브웨 국기.png
짐바브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Flag_of_Rhodesia.svg.png
로디지아
파일:체코 국기.png
체코
파일:칠레 국기.png
칠레
파일:카자흐스탄 국기.png
카자흐스탄
파일:캄보디아 국기.png
캄보디아
파일:캐나다 국기.png
캐나다
파일:쿠바 국기.png
쿠바
파일:크로아티아 국기.png
크로아티아
파일:키프로스 국기.png
키프로스
파일:탄자니아 국기.png
탄자니아
파일:터키 국기.png
터키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 3.png
오스만
파일:태국 국기.png
태국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png
투르크메니스탄
파일:튀니지 국기.png
튀니지
파일:파나마 국기.png
파나마
파일:파키스탄 국기.png
파키스탄
파일:팔라우 국기.png
팔라우
파일:포르투갈 국기.png
포르투갈
파일:폴란드 국기.png
폴란드
파일:프랑스 국기.png
프랑스
파일:핀란드 국기.png
핀란드
파일:필리핀 국기.png
필리핀
파일:헝가리 국기.png
헝가리
파일:호주 국기.png
호주
(가나다순 정렬)
}}}}}} ||


"하느님, 여왕 폐하를 지켜주소서(God Save the Queen, 고드 세이브 더 퀸)"

영국의 국가이자 왕실 찬가. 다만 영국은 관습법의 나라이므로 성문화되어 국가로 지정된 바는 없다.[1] 다만 법적인 국가가 아닐 뿐이지 올림픽과 같은 국제 스포츠 행사나 외교 무대에서는 영국의 국가로 항상 이 곡이 연주되기 때문에 마냥 국가가 아니라고 할 수도 없다.

뉴질랜드의 국가이기도 한데, 특이하게 헌법상으로 <God Defend New Zealand>와 <God Save the Queen>을 공동 국가로 삼고 있다. 다만 현실적으로 대부분의 행사에서는 국가를 두 개씩이나 부르기는 힘들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는 <God Defend New Zealand>가 주로 불리고, <God Save the Queen>은 보조적인 역할을 한다. 영국과 뉴질랜드 외에도 다른 영연방 왕국(Commonwealth realm)[2]들에서는 왕실과 관련된 상황에서 국가와 더불어 부르는 왕실 찬가로 되어 있다. 캐나다, 호주 등이 별도의 국가를 두고 있으면서도 왕실 혹은 영연방과 관련된 행사에서는 <God Save the Queen>을 제창하는 나라이다.

군주의 성별(남자/여자)이 무엇이냐에 따라 국가의 내용이 바뀐다. 현재 영연방 왕국들의 국왕은 여자엘리자베스 2세이기 때문에 God save the Queen으로 부르고, 나중에 남성 군주가 등극하면 가사의 Queen과 여성형 대명사(she/her)를 전부 King과 남성형 대명사(he/him/his)로 바꾸고, 제목도 God save the King으로 바꾸어 부른다. 2019년 현재, 영국의 왕위 계승 서열 1위는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이므로 이 사람이 즉위하면 가사가 다시 바뀔 것이다.

God이 3인칭 단수인데 saves가 아닌 save를 사용하는 것은 이 문장이 화자의 소망이나 가정 등을 나타내는 접속법으로 쓰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God bless you"도 "God blesses you"라고 한다면 문법적으로 맞지 않는다. 현대 영어의 동사 변화에는 접속법을 위한 별도의 동사 변화가 소실되었지만, 서법 체계에는 엄연히 접속법이 있다. 흔히 학교 영어에서 '희망이나 주장을 나타내는 동사 뒤에 오는 종속절은 should 생략'이라고 배우는 구문도 사실 문법적으로는 접속법으로 분석한다. 조동사를 쓴다면 "(May) God save the queen"의 형태로 이해하면 쉬울 듯. 다른 방식으로 이해할 수도 있는데, God, save the Queen 식으로 God 뒤에 콤마가 들어 가야 하는데 생략됐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 경우 "신이시어(호격·呼格), 여왕을 지켜 주소서(명령형)"라고 해석하면 될 것이다.

국가의 형식을 띤 기도문이자, 국왕에 대한 찬양가이기도 하기 때문에 국왕 본인은 이 노래를 부르지 않는다. 신민들이 국왕을 위해 하느님께 기도하는 노래인데 그걸 국왕 본인이 직접 부르면 군주와 신하를 겸하는 1인 2역이 돼 버리기 때문(...). God save the me[3] 타국의 군주들은 자국의 국가를 부른다는 것과 비교하면 미묘하게 재미있는 부분. 물론 다른 나라라 해도 왕실 찬가 성격을 띈 국가를 채택했던 시절, 또는 별도의 왕실 찬가가 따로 있어서 그걸 연주하는 경우에는 아마 영국과 마찬가지로 군주가 그 곡을 부르지 않았을 수도 있다. 확인바람. [4] 국가 제창하는 영상을 보면 남편 필립 마운트배튼 공(公)도 자녀·손자·손녀들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바치는 국가를 부르지만 여왕 본인만은 근엄하게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즉 원칙적으로 God Save the King/Queen 제창 시 입을 다무는 사람은 국왕/여왕 본인 뿐. 따라서 공화주의자들이 국가 제창을 거부할 경우 왕이라는 지위 자체를 없애자는 사람들이 스스로 왕을 참칭하는 것처럼 돼 버리는 역설이 발생한다.


여담으로 리비아 군악대가 이 곡을 음도 박자도 하나도 맞지 않게 마음대로 편곡해서 불렀다. 이정도면 그냥 국가 망신 수준.

1.1. 유래

그 유래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은 곡 중 하나로, 심지어 교회음악에서 유래했을 가능성도 있다. 불(J. Bull, 1563~1628)이라는 초기 바로크 작곡가로 추정하는 전문가도 있으며, 조금 이후의 다른 작곡가 헨리 퍼셀(H. Purcell, 1659~1695) 또한 이 선율을 차용하면서 "하느님, 왕을 지켜주소서" 라고 적어놓기도 했다. 한편 클래식 필사 악보 위키인 IMSLP에서는 캐리(H.Carey)(1687~1743)로 확인하고 있다. 대체로 연대가 바로크 시대에 걸쳐 있으며, 실제로 선율 자체가 바로크적인 특징이 강한데다 어렵지 않게 지속저음도 뽑아낼 수가 있음을 볼 수 있다. 아무튼 영국 땅에서 상당한 역사를 지니고 수백 년간 명맥을 이어 왔음에는 틀림없다.

또 다른 썰로는 루이 14세치루 수술을 마친 후 몸조리를 위해 생-시르(Saint-Cyr) 수도원을 방문했는데 이때 수도원의 수녀들이 왕의 쾌유를 기원하며 부른 노래가 바로 <Dieu sauve Le roi(하느님이시여 왕을 구하소서)>였다고 한다. 이때 한 영국인이 이 노래를 듣고 영국으로 돌아가 가사를 번역했는데 이것이 <God save the king>이라고 한다[5]

1.2. 가사

1.2.1. 표준 가사


1절부터 3절까지의 국가.



[6]

실제로는 1절과 3절만 부르는 경우가 많다. 2절은 적국 망하라고 저주하는 가사라 여왕을 기리기에 적합한 가사는 아니기 때문. 물론 라 마르세예즈처럼 가사가 호전적이고 공격적인 국가도 없는 건 아니지만 라 마르세예즈는 압제에 굴하지 않는 혁명 정신을 찬미하는 것이라 사정이 다르다. God Save the Queen은 기본적으로 여왕을 찬미하는 목적으로 부르는 곡이기에 전쟁 상태가 아닌 이상 적의 멸망을 기원하는 2절을 부르면 뜬금 없기십상이다. 그리고 2절 가사가 정치적 올바름에도 어긋난다는 태클이 사회적으로 꽤나 받아들여진 상태이기도 하다.


르노 R25 F1머신의 엔진으로 연주한 버전.
듣다 고막나가겠네


이건 미니쿠퍼 경적 7중주.
역시 기행의 나라

God Save the King을 부를 때는 아래 가사에서 이탤릭체로 쓰여진 Queen, her, she는 각각 King, him, he로 바꾸고 밑줄her를 his로 바꾸어야 한다.
영어 가사 한국어 해석
1절
God save our gracious Queen,
Long live our noble Queen,
God save the Queen!
Send her victorious,
Happy and glorious,
Long to reign over us;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자비로우신 우리의 여왕을 지켜주시고
고귀한 우리의 여왕께서 만수무강하게 하소서
하느님, 우리의 여왕을 지켜주소서!
그녀에게 승리와
행복과 영광을 주시고
오랫동안 우리를 다스리게 하소서
하느님, 여왕을 지켜주소서!
2절
O Lord our God arise,
Scatter her enemies
And make them fall;
Confound their politics,
Frustrate their knavish tricks,
On Thee our hopes we fix,
God save us all!
오 주님, 저희의 하느님, 일어나셔서
우리 여왕의 적을 흩어버리시고
쓰러지게 하소서
적들의 나라를 혼란케 하시고
그들의 간교한 계략을 좌절케 하소서
오직 당신만을 우리가 믿사오니
하느님, 우리 모두를 지켜주소서!
3절
Thy choicest gifts in store
On her be pleased to pour;
Long may she reign;
May she defend our laws,
And ever give us cause
To sing with heart and voice,
God save the Queen!
주께서 가지신 최고의 선물을
그녀에게 기꺼이 내어주셔서
오랫동안 다스리게 하소서
그녀에게 우리의 법을 수호하게 하시고
항상 우리로 하여금
충심으로 목청 껏 찬양할 수 있게 하소서
하느님, 여왕을 지켜주소서!

참고로 미국인에게는 이렇게 들린다 카더라 [7]

스포츠 대회에서 이 곡을 연주할 때에는 관중들이 1절의 God save the Queen!을 God save our Queen!으로 고쳐 부르는 경향이 있다(영상 관중들이 음치 같아도 그냥 넘어가자). 그리고 랭커셔(Lancashire) 주[8]에서는 종종 1절 가사를 조금 고쳐 Duke(공작)을 추가하는 경우도 있다(가사. 두 가지 버전이 기재돼 있다). 장미전쟁에서 랭커스터 가의 방계인 헨리 7세가 승리한 뒤로 국왕이 랭커스터 공작(Duke of Lancaster)[9]을 겸하는 걸로 간주된다. 그래서 랭커스터 시를 중심으로 한 랭커셔 주 일대에서는 여왕이 랭커스터 공작을 겸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종종 저렇게 가사를 바꿔 부른다고 한다.

1.2.2. 19세기~20세기 초에 지어진 대안 가사

그밖에도 윌리엄 힉슨(William Edward Hickson, 1803~1870)이 1836년에 지은 대안 가사도 있다. 이 가사들은 현재도 가끔 불린다.
1
God bless our native land!
May heaven's protecting hand
Still guard our shore:
May peace her power extend,
Foe be transformed to friend,
And Britain's rights depend
On war no more.
2
O Lord, our monarch bless
With strength and righteousness:
Long may she reign:
Her heart inspire and move
With wisdom from above;
And in a nation's love
Her throne maintain
3
May just and righteous laws
Uphold the public cause,
And bless our isle:
Home of the brave and free,
Thou land of liberty,
We pray that still on thee
Kind heaven may smile.
4
Not in this land alone,
But be God's mercies known
From shore to shore:
Lord make the nations see
That men should brothers be,
And form one family
The wide world over

종종 힉슨의 가사 중 4절이 표준 가사의 1절 다음에 불리는 경우가 있다. 2002년 Queen's Golden Jubilee National Service of Thanksgiving 행사와, 2003년 즉위 50주년 행사에서 그리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폐막식에서 차기 개최지 국가로 연주될 때 표준 가사의 1절 + 힉슨의 4절 조합으로 제창되었다(베이징 올림픽 폐막식 영상[10]). 힉슨이 쓴 가사의 4절은 영국을 벗어난 사해동포주의로도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라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일부러 부른 것일 수도 있다. 정작 런던올림픽에서 이 절을 안 부른 건 함정

2003년 즉위 50주년 기념 미사에서 God save the queen

1.2.3. 영국 내 기타 가사

한편 1919년 영국 추밀원에서 승인한 소위 Official Peace Version이라는 대안 가사도 있다. God Save the Queen의 군사주의적인 표현을 지양(止揚)한 가사이다. 하지만 그 이후로 별로 쓰이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는 듣보잡이 돼 있다. 영국 국민들 중에 아예 이런 가사가 있었는 줄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일 듯. 해당 가사는 영문 위키백과의 해당 항목을 참고하도록 하자.

1.2.4. 캐나다

캐나다의 경우 공용어에 프랑스어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1절은 프랑스어 버전도 있기는 하다. 근데 잘 안 부른다
Dieu protège la reine
De sa main souveraine!
Vive la reine!
Qu'un règne glorieux
Long et victorieux,
Rende son peuple heureux.
Vive la reine!

캐나다만을 위한 절이 지어져 있기도 하다. 이것도 잘 안 부른다 로버트 머리(Robert Murray, 1832~1909)라는 목사가 지었다고 한다. From shore to shore(해안가에서부터 해안가까지)[11] 같은 가사로 미루어 보아 윌리엄 힉슨의 가사를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는 로버트 머리가 살았던 시기인 1867년 대영제국 산하의 자치령(dominion)이 되었기 때문에 이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은 것이다.
Our loved Dominion bless
With peace and happiness
From shore to shore;
And let our Empire be
United, loyal, free,
True to herself and Thee
For evermore.

19세기와 달리 Dominion (of Canada)(캐나다 자치령), (British) Empire(대영제국) 같은 표현은 영국에서 많이 탈피하여 이전보다 독자적인 정체성을 강하게 확립한 현대 캐나다에서 잘 안 쓰는 과거의 유산이므로 현대에 불리기에는 무리가 있는 가사라 생각된다. 어차피 캐나다를 상징하는 곡으로는 이미 국가로 지정된 O Canada가 널리 쓰이고 있으니 굳이 위 절을 부를 필요성이 떨어진다.

위의 모든 가사에는 특정한 음율이 잡혀있다. 각 가사의 첫 째줄, 둘 째줄의 맨 끝 어절, 넷 째줄, 다섯 째줄, 여섯 째줄의 끝 어절을 비교 해 보자.

1.3. 이 곡의 사용

앞서 설명했듯이 영국 외 영연방 왕국들은 대개 왕실 찬가로서 이 곡을 사용하고 있다. 영국 내에서는 God save the Queen보다는 덜하지만 Rule BritanniaI Vow To Thee My Country 역시 대영제국의 공식행사장에서 자주 불리는 국가상징곡이다. 보통 "준 국가"라고 한다.

BBC의 플래그십 공중파 채널인 BBC One에서는 1997년까지는 새벽 방송 종료시에 이 국가를 틀어주었으나, 24시간 방송으로 전환하면서 그런거 없고, 그냥 BBC News 채널로 전환된다.

아래는 영국의 공영방송사 BBC에서 하루의 방송을 마치는 부분의 영상으로 첫번째는 1979년, 두번째는 1996년에 녹화되었다. 우리나라에서 아침 6시에 방송 시작하고 새벽 1~2시에 방송 끝마치면서 애국가를 틀어주는 것과 비슷했다. 1997년부터 24시간 방송을 시작하면서 볼 수 없게 되었다.


다만 위 버전은 잉글랜드[12]스코틀랜드에서만 썼다. BBC 북아일랜드에서는 잉글랜드·스코틀랜드에서보다 음조를 늘어뜨려서 무거운 버전의 <God Save the Queen>을 연주했었다고 한다.[13] 웨일스는 자체 국가인 Hen Wlad Fy Nhadau가 있었기 때문에[14], Hen Wlad Fy Nhadau의 후반부 + God Save the Queen의 전반부를 엮어서 연주했다# .

영국 ITV 계열 민영방송사 중에서는 일부 방송국이 연주했고 웨일스 지역의 HTV의 경우는 Hen Wlad Fy Nhadau + God Save the Queen 전체를 연주했다. 또한 영연방 국가들도 일부 방송국은 자국 국가와 함께 연주했고 영국 식민치하의 홍콩에서도 aTV, TVB가 국가를 연주했다.

대한민국의 공중파 방송국의 경우 24시간 방송이 시작된 지금도 새벽 방송 시작 전, 아침 방송 시작 전에 애국가를 연주하는 데 반해 BBC는 더 이상 국가를 연주하지 않고 있다. 다만 지금도 여전히 BBC Radio 4에서는 현지 시각 새벽 1시에 영국향 BBC 월드 서비스로 전환될 때 매일 틀어준다.[15]

'국가'치고는 이례적으로 좀비 아포칼립스 게임인 좀비U 트레일러에서도 삽입되었는데, 배경이 배경이다 보니 국가와 여왕의 영광을 기도하는 노래와 동시에 좀비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영국의 처참한 모습들이 겹쳐 나와 여운을 남기게 한다.[16]
파일:vS6DaTd.jpg
"하느님, 여왕 폐하를 지켜주소서' 라고?"
"하느님이 나로부터 저들을 보우하겠지."

영국 구성국들의 경우 이 곡을 국가로 그대로 쓰기도 하고 다른 곡을 국가로 쓰기도 한다. 잉글랜드만을 상징하는 노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고 주로 God Save the Queen을 그대로 쓰지만(예를 들면 FIFA 주관 축구 대회), 굳이 필요한 경우 다른 곡을 쓰기도 한다. 최근에는 Jerusalem이란 곡을 잉글랜드만의 국가로 애용하는 편이고(예를 들면 최근의 커먼웰스 게임), 그 밖에도 Land of Hope and Glory를 쓰기도 한다. 다만 전체적으로 잉글랜드는 God Save the Queen을 그대로 쓰는 편이며, 이 때문에 스코틀랜드와 웨일스에서 God Save the Queen과 연합왕국 체제에 대한 반감을 부채질한다는 지적이 있다. 그래서 God Save the Queen을 영국 전체의 중립적인 국가로 지정하고 Jerusalem이나 기타 곡을 잉글랜드의 국가로 지정하자는 주장도 있다.[17] 영국 국회에서도 논의가 오고 가긴 했으나, 인위적으로 연합왕국과 잉글랜드를 구분하는 것은 부자연스러운 일인데다가 영국 내 민족주의와 분리주의를 오히려 부채질할 우려가 제기되어 큰 진척은 없는 상태이다. 그리고 별도의 잉글랜드 국가를 따로 정하면 God Save the Queen을 국가와 응원가로서 애용하던 잉글랜드의 각 스포츠 종목 훌리건들이 들고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18]

잉글랜드 내에서는 지방 찬가가 존재하는 경우도 있다. 아예 잉글랜드에서 분리되길 바라는 민족주의자들이 많은 콘월(해당 문서 참고)에서는 Trelawny(다른 이름으로는 The Song of the Western Men)라는 곡을 콘월 주 찬가(민족주의자 입장에서는 '국가')로 주로 쓰되, 웨일스 국가 Hen Wlad Fy Nhadau(바로 밑에서 설명함)의 곡에 콘월어 가사를 붙인 Bro Goth Agan Tasow("내 선조들의 옛 땅")를 쓰기도 한다. 그리고 '민족주의'까지는 아니지만 지방색이 강한 요크셔에서는 On Ilkla Moor Baht 'at라는 곡이 지방 찬가로 사용된다(제목과 가사 모두 요크셔 방언 사용).

웨일스의 경우 Hen Wlad Fy Nhadau(웨일스어로 "내 선조들의 옛 땅")라는 곡이 사실상의 국가로 대접 받아 왔기 때문에 웨일스만의 국가를 제창할 때는 반드시 이 곡을 사용한다.[19] 스코틀랜드는 국가로 정해진 곡이 없이 여러 곡이 사용되지만 현재 많은 스포츠 대회에서는 거의 Flower of Scotland를 국가로 사용하고 있다. 다만 과거에는 영국 국가를 사용한 적도 있긴 있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LykAE4REj7o 2:30부터

북아일랜드는 좀 복잡하다. 북아일랜드는 FIFA 주관 축구대회와 커먼웰스 게임 외에는 독자적인 국가 대표팀이 아예 없는 경우가 많다. 주로 아일랜드 단일팀[20](예: 럭비 유니언 및 럭비 리그나 게일 축구 등 아일랜드 고유 스포츠 종목)의 일부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고, 그런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올림픽처럼 영국 단일팀의 일부로 들어가기 때문이다.[21] 북아일랜드의 국가 대표팀이 있는 FIFA 주관 국제 축구 대회에서는 잉글랜드와 동일하게 God Save the Queen을 그대로 국가로 쓴다. 그래서 잉글랜드와 북아일랜드가 맞붙을 경우 국가가 동일하기 때문에 경기 전에 한 번만 국가를 연주하며 양 팀 선수와 관중들이 동시에 제창한다.[22][23] 커먼웰스 게임에서는 Londonderry Air라는 곡(가사 없음)에 Danny Boy라는 가사(Londonderry Air의 음에 맞춰 지은 가사)를 덧붙여서 사용한다#[24]. 북아일랜드 대표팀이 따로 없이 아일랜드 단일팀으로 출전하는 경우 대개 남북한 단일팀처럼 중립적인 깃발[25]과 노래로 국기와 국가를 대신한다. 아일랜드 단일팀의 국가 대용곡으로 최근에는 Ireland's Call이라는 곡을 애용한다. 다만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럭비 경기에서는 아일랜드 국가인 전사의 노래(아일랜드어: Amhrán na bhFiann / 영어: A Soldier's Song)와 Ireland's Call을 연달아서 부른다고 한다([26]). 국가를 두 개 연주하게 하는 특례 부여. 다만 게일 축구(Gaelic Football) 등 아일랜드 고유 스포츠의 경우 북아일랜드의 친영 주민들이 잘 관여하지 않는 관계로 그냥 강제로 아일랜드의 삼색기와 아일랜드의 국가를 그대로 아일랜드 섬 전체의 상징물로 쓴다. 물론 북아일랜드가 영국 단일팀의 일부로 끼는 경우는 영국 국기 유니언잭에 God Save the Queen을 사용한다.

아무튼 이런 사정 때문에 스코틀랜드웨일스가 God Save the Queen을 국가로 사용하는 잉글랜드북아일랜드 팀, 아니면 God Save the Queen의 곡에 가사만 바꾼 국가를 쓰는 리히텐슈타인을 상대할 경우 관중들이 야유하는 경우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민족 감정 때문에 God Save the Queen이 자신들의 국가라고 인식하지 않는 것.

한편 영국과 아일랜드의 네 럭비 유니언 국가대표팀(잉글랜드 대표팀, 스코틀랜드 대표팀, 웨일스 대표팀, 아일랜드 단일팀)은 4년마다 British and Irish Lions라는 단일팀을 꾸려 다른 나라의 국가 대표팀과 친선 경기를 치르는데, 이 팀은 그 팀의 구성상 부득이 국가가 없다. 2005년에 The Power of Four[27]라는 곡을 만들어 국가 대용으로 썼지만 사람들의 반응이 시원치 않아 흑역사가 되었다. 그래서 억지로 대체곡을 사용하는 뻘짓을 했던 2005년을 제외하고는 British and Irish Lions 투어 때 이 팀과 상대 팀의 국가 자체를 연주하지 않는다.

이 곡의 가사를 바꿔 부르는 예가 많다. 다음은 그 예이다.

2. 섹스 피스톨즈의 노래

파일:external/www.theuncool.com/rs937.jpg롤링 스톤 선정 500대 명곡
175위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The fascist regime
파시스트 정권을!
They made you a moron
그들은 너를 얼간이로 만들었지
A potential H bomb
잠재적인 수소폭탄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She ain't no human being
그녀는 인간이 아니야
and there's no future
그리고 미래 따윈 없지
And England's dreaming
잉글랜드의 꿈도
Don't be told what you want
네가 원하는 것을 주입받지 마!
Don't be told what you need
네가 필요한 것을 주입받지 마!
There's no future, no future
미래는 없어, 없어
No future for you
너를 위한 미래는 없어!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We mean it man
이건 진심이라구
We love our queen
우린 여왕님을 사랑해
God saves...
하느님이 보호하신다...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Cause tourists are money
왜냐하면 관광객들은 돈이 되니까
And our figurehead
그리고 우리의 허수아비 군주는
Is not what she seems
네가 보는 그런 모습이 아니야
Oh God save history
오 하느님, 역사를 보호하소서
God save your mad parade
하느님, 당신의 미친 행진을 보호하소서
Oh Lord God have mercy
하느님 아버지, 자비를 배푸소서
All crimes are paid
모든 죄는 죗값을 치루지
Oh when there's no future
이곳에 미래가 없는데
How can there be sin
어떻게 죄라는 게 있겠어?
We're the flowers in the dustbin
우리는 쓰레기통 속에 핀 꽃일 뿐
We're the poison in your human machine
우리는 기계 인간 같은 너희들 속 독이지
We're the future, your future
우리가 미래다, 너희들의 미래다!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We mean it man
이건 진심이야
We love our queen
우리는 여왕님을 사랑해
God saves
신이 보호하신다!
[Guitar solo]
[기타 솔로]
God save the queen
하느님, 여왕을 보호하소서!
We mean it man
이건 진심이라니까
There's no future
미래는 없어
In England's dreaming
잉글랜드의 꿈 안에서는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for you
너를 위한 미래는 없어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for me
나를 위한 미래는 없어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미래는 없어
No future for you
너를 위한 미래는 없어

1977년 발매된 펑크 록 밴드 섹스 피스톨즈의 노래. 정규 앨범 Never Mind the Bollocks, Here's the Sex Pistols 4번째 트랙. 발매 당시 베이시스트였던 글렌 맷록과 보컬 쟈니 로튼의 갈등이 극에 달했을 시절이었고 결국 로튼이 승리하면서 맷록은 탈퇴한다.

노래가 만들어질때 재미있는 에피소드들이 있는데, 원래 이 곡의 리프는 스티브 존스와 글렌 매틀록이 함께 만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것을 가만히 듣던 쟈니 로튼이 갑자기 갓 세이브 더 퀸! 파시스트 레짐!하고 뭔가 라임이 맞긴 한데 뜬금없는 가사를 읇기 시작했다. 나머지 멤버들은 뭐...뭐야! 병신같지만 이상해!라면서 벙 쪄있었는데, 결국 쟈니 로튼은 이 가사를 끝까지 고수했고, 이런 위험한 곡을 쓰면 엄마가 싫어하실거다라는 이유로 글렌 메틀록은 끝까지 삐져있었다고 한다.[28] 처음에는 좀 수위를 조절한답시고 No Future라는 제목을 붙였는데, 역시나 좀 더 위험한 곡을 밀고 싶던 쟈니 로튼이 God save the Queen 이라는 제목을 관철시켰다.

가사를 보면 알겠지만 영국 왕실을 비판하는 노래다. 항간에는 여왕이 아니라 영국의 유명 록밴드 퀸을 까는거라고 하지만 글쎄...[29]

이 일로 인해 섹스 피스톨즈 멤버들에 대한 극우파들의 테러가 발생하기에 이른다. 존 라이든과 엔지니어 빌 프라이스, 프로듀서 크리스 토마스는 건물 주차장에서 Queen's gang이라고 하는 정체불명의 괴한들에게 면도칼과 몽둥이로 습격을 당했다. 비슷한 시기에 음반 디자이너 제이미 레이드도 습격을 당했고, 폴 쿡도 지하철에서 습격을 당했다고 한다. 거침없이 여왕을 까는 곡을 발표한 바람에 극우파들에게 공공의 적 수준의 취급을 받은것. 당시 사건을 묘사한 영상 신문기사 게다가 사실 이 시기에는 펑크족들과 테디보이 사이의 충돌이 심한 시기였기 때문에, 펑크족들이 테디보이들과 도로에서 시가전을 벌이던 시기였다. 폴 쿡은 테디보이들에게 습격당했다. #[30] 아무튼 이로 인해 존 라이든은 손에 칼빵이 생기는 바람에 아직도 약간 손을 쓰는데 불편하다고 한다.

노래를 들으면서 가사를 읽어보자. 참고로 이 노래는 1970년 영국에서 발매된 노래다. 그것도 이 노래가 발매된 1977년은 엘리자베스 2세의 즉위 25주년 행사가 열리던 시기였다! 당연히 방송 금지 크리를 먹었다. 동시대 한국이었다면 바로 코렁탕 먹었겠지

너무나도 유명한 곳인 탓에 모터헤드앤스랙스같은 거물 급 밴드에서 수많은 인디 밴드까지 이 곡을 커버했다.

관련 포스팅.

보수당 의원이 BBC에 '브렉시트를 기념하여 매일 방송을 끝낼 때 국가(위의 1번)를 틀라'고 요구했는데, BBC Two의 시사프로그램 뉴스나이트(Newsnight)에서 프로그램 말미에 이 노래(와 뮤직 비디오)를 트는 모험(?)을 강행했다.

3. 의 연주곡


1번의 영국 국가를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일렉트릭 기타 연주곡으로 편곡한 곡이다.

라이브에서는 주로 마지막 곡(초기 라이브를 제외하면 We Are the Champions)이 연주된 이후 이 곡이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면서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무대를 정리한다. "이렇게 하면 앵콜 요청을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다."고 했는데, 사실 농담이고 퀸 라이브 공연은 본 공연에서 죄다 보여주는 편이라 앵콜 요청이 거의 없는 편. 사실 이 노래로 마무리되지 않는 퀸 공연은 상상하기 어렵다. 86년 웸블리 공연에서는 자기네 콘서트에서 무려 국가 떼창을 받아내는 퀸 멤버들의 모습을 매우 잘 볼 수 있다.

2002년 엘리자베스 2세 즉위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브라이언 메이가 버킹엄 궁전 옥상에서 연주한 바 있다.
그리고 아래에서 로저 테일러가 드럼을 연주했다. 1분 28초


4. 케빈마스크의 테마곡

케빈마스크 문서의 테마곡 참조.


[1] 대한민국애국가도 마찬가지로, 성문헌법으로 운용되는 국가라고 국가가 법적으로 지정되는 것은 아니다.[2] 영연방(커먼웰스 오브 네이션스) 회원국들 중에 엘리자베스 2세국가원수로도 있는 나라들을 영연방 왕국이라고 부른다. 현재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16개국이 있다.[3] 본격 2차세계대전 만화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이 이 드립을 친 적이 있다.[4] 일본도 마찬가지로 덴노기미가요를 부르지 않는다. 기미가요 가사의 기미(君)가 원래 2인칭 대명사인가 덴노를 가리키는 말인가에 대해서 논란이 있으나, 거기에 곡을 붙여서 국가로 만든 현재의 기미가요에서는 기미를 덴노로 해석한다. 그게 원래의 의미가 맞는지 틀린지 여부를 떠나 현재의 기미가요는 덴노의 만수무강과 만세일계(万世一系)를 기원하는 곡으로 활용되고 있으므로 덴노 본인은 부르지 않는 것이다.[5] 출처 : 세계를 뒤흔든 광기의 권력자들. p60[6] 2011년 엘리자베스 2세 85세 생일 기념 행사에서 God save the Queen. 보통 일절만 부르는데 이 해에는 1, 3절을 모두 제창했고 국가제창 버전중 최고의 버전이라는 평가를 받는다.[7] 몬데그린의 일종. 물론 웃자고 들리는대로 만든거다. 실제 미국인도 저 정도로 영국 발음을 못 알아듣지는 않는다. 해당 영상의 5:21 쯤에 바로 이어지는 대한민국애국가 부분을 같이 보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8] 여기서는 현행 행정구역상의 랭커셔 주가 아닌 전통적인 행정구역을 기준으로 한 랭커셔 주를 말함.[9] 여왕이어도 여성형인 Duchess로 안 쓰고 남성형인 Duke를 쓴다. Duchess는 여공작보다는 공작 부인(남성 공작의 부인)으로 쓰이는 빈도가 압도적이어서 헷갈릴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이 공작임을 강조하고자 남성형 Duke를 쓴다.[10] 홍콩의 TVB Jade(高清翡翠台)에서 생중계한 영상을 녹화한 것이다. 참고로 God Save the Queen 제창 후 경기장 장내 방송은 당연히 올림픽의 공용어인 프랑스어, 영어와 개최지 언어인 표준중국어로 나오지만 방송국 측 아나운서가 사용하는 언어는 홍콩의 실질 공용어인 광동어이다.[11] 참고로 캐나다의 표어(motto)는 이와 비슷한 A Mari Usque Ad Mare(영어로 옮기면 From Sea to Sea, 즉 '바다로부터 바다까지')이다[12] 왕실령인 맨 섬채널 제도는 잉글랜드 소속이 아니지만 BBC의 잉글랜드 지역 방송 커버리지에 들어간다.[13] 본래 이런 음조를 늘어뜨린 영국 국가는 BBC에서 다이애나 세자빈이나 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이 서거했을 때에도 쓰였다.[14] 물론 영국 내 다른 구성국도 자체 국가로 쓰는 곡들이 있긴 하다. 하지만 웨일스는 <Hen Wlad Fy Nhadau>가 유일무이한 자체 국가로 취급되는 데 반해, 다른 구성국들은 자체 국가가 통일돼 있지 않고 여러 곡들이 쓰이고 있다. 예를 들어 스코틀랜드에서는 근래에 <Flower of Scotland>가 자체 국가로 주로 쓰이긴 하지만 이것 외에도 다른 곡을 쓰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BBC는 그냥 웨일스 외에는 자체 국가를 넣는 것을 포기하고 <God Save the Queen>만 연주한 걸로 보인다.[15] 한국시각으로는 오전 9시(하계)/10시(동계).[16] 비슷한 예시로, 크라이시스2 트레일러에서 삽입된 '뉴욕, 뉴욕'이 있다.[17] 잉글랜드만의 국가를 지정하자고 주장하는 민간의 웹사이트.[18]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의 경기에서 킥오프 직전을 비롯해 수시로 관중들이 God Save the Queen을 열창하는 걸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인데 별도의 잉글랜드 국가를 정하면 이들이 극렬 반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19] 위에서 설명한 콘월의 Bro Goth Agan Tasow는 이 곡에 콘월어 가사를 붙인 것이다. 프랑스 브르타뉴의 Bro Gozh ma Zadoù도 이 곡에 브르타뉴어 가사를 붙인 것이고(브르타뉴 문서 참고).[20] 하나의 독립국인 아일랜드와, 다른 독립국의 일부 지역인 북아일랜드가 한 팀으로 묶은 경우이다. 다른 나라에는 없는 특이한 케이스.[21] 다만 북아일랜드의 운동 선수 중 아일랜드 민족주의자들은 아일랜드 선수로 뛰는 경우도 있다.[22] 중화인민공화국의 본토, 홍콩, 마카오가 맞붙을 때도 마찬가지 홍콩 대 마카오 경기에서 한 번만 연주된 의용군 행진곡 https://www.youtube.com/watch?v=dczC4n4wHOc[23] 반면 잉글랜드나 북아일랜드 대표팀이 God Save the King/Queen의 곡에 가사만 바꾼 곡을 국가로 쓰는 리히텐슈타인 대표팀이 맞붙으면, 곡은 같아도 가사가 다르므로 각각 따로 연주한다. 즉 동일한 음조를 가진 곡이 두 번 연주되는 셈.[24] 북아일랜드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인들에게 널리 불리는 곡 중 하나이다.[25] 예를 들면 아일랜드의 상징인 섐록(Shamrock: 세잎 클로버와 비슷한 식물)을 쓰거나, 전통적인 네 지방(province)의 깃발을 하나로 엮은 것을 쓰는데 종목마다 다르다.[26] 0분 54초부터. 영상에서 그 전에는 잉글랜드 대표팀의 국가로서 God Save the Queen이 연주된다.[27] 제목의 Four는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아일랜드(단일팀)를 가리킨다.[28] 물론 그것도 하나의 이유겠지만(...) 진짜 이유는 위에서 말했던 알력 싸움. 사실 초기 곡들은 대부분 글렌이 썼음에도 불구하고 원채 밴드에서 주목 받는게 보컬이다 보니... 결국 쟈니 로튼이 힘싸움에서 승리하면서 이후 전권은 로튼에게 넘어간다.[29] 시드와 프레디 머큐리의 말싸움 일화 때문에 섹피와 퀸의 사이가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의외로 두 밴드는 음악적인 교류를 몇번 했고 서로의 음악도 칭찬했을 정도로 그다지 심하게 나쁜 편은 아니다. 구체적인 사례를 들자면 스티브 존스는 자신의 베스트 앨범 중 하나로 퀸 1집 앨범을 꼽았고, 로저 테일러는 섹피 덕분에 펑크 록 사운드를 담은 자기네 곡이 득 봤다고 언급을 한 바 있다.[30] 이 시기의 펑크족 vs 테디보이 항쟁은 심각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한국 신문에도 보도된 적이 있다!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