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5 07:58:17

1996 애틀랜타 올림픽

파일:올림픽기.png 역대 하계올림픽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Citius, Altius, Fortius - 더 빠르게, 더 높게, 더 힘차게
1회 2회 3회 4회 5회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Greece_%281822-1978%29.svg.png
1896 아테네
파일:프랑스 국기-30.png
1900 파리
파일:미국 국기-96.png
1904 세인트루이스
파일:영국 국기.png
1908 런던
파일:스웨덴 국기.png
1912 스톡홀름
6회 7회 8회 9회 10회
취소 파일:벨기에 국기.png
1920 안트베르펀
파일:프랑스 국기-30.png
1924 파리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1928 암스테르담
파일:미국 국기-12.png
1932 로스앤젤레스
11회 12회 13회 14회 15회
파일:나치 독일 국기.png
1936 베를린
취소 취소 파일:영국 국기.png
1948 런던
파일:핀란드 국기.png
1952 헬싱키
16회 17회 18회 19회 20회
파일:호주 국기.png
1956 멜버른-스톡홀름
파일:이탈리아 국기.png
1960 로마
파일:일본 제국 국기.png
1964 도쿄
파일:멕시코 국기.png
1968 멕시코시티
파일:독일 국기.png
1972 뮌헨
21회 22회 23회 24회 25회
파일:캐나다 국기.png
1976 몬트리올
파일:소련 국기.png
1980 모스크바
파일:미국 국기.png
1984 로스앤젤레스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8 서울
파일:스페인 국기.png
1992 바르셀로나
26회 27회 28회 29회 30회
파일:미국 국기.png
1996 애틀랜타
파일:호주 국기.png
2000 시드니
파일:그리스 국기.png
2004 아테네
파일:중국 국기.png
2008 베이징
파일:영국 국기.png
2012 런던
31회 32회 33회 34회 35회
파일:브라질 국기.png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파일:일본 국기.png
2020 도쿄
파일:프랑스 국기.png
2024 파리
파일:미국 국기.png
2028 로스앤젤레스
파일:랜덤 국기.png
미정
* 1916년 6회 올림픽은 제1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1940년 12회 및 1944년 13회 올림픽은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취소 }}}}}}

1996 Summer Olympics
Games of the XXVI Olympiad
파일:external/stillimg.olympic.org/1996_1.png
파일:external/cdn.colorlib.com/1996-Summer-Olympic%E2%80%93Atlanta-poster.jpg
대회기간 1996년 7월 19일 ~ 8월 4일
개최국가/도시 미국/애틀란타
대회 이념 The Celebration of the Century
(세기의 축제)
공식 주제가 글로리아 에스테판 - Reach
마스코트 Izzy
참가국 197개국
참가선수 10,320명
(남자: 6,797명, 여자: 2,523명)
경기종목 26개 종목 - 271개 세부 종목
개회 선언자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
선수 선서 테레사 에드워즈
심판 선서 호비 빌링슬레이
성화 점화 무하마드 알리
주경기장 센테니얼 올림픽 경기장
이전 대회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다음 대회2000 시드니 올림픽

1. 소개2. 유치3. 실패한 올림픽4. 특징
4.1. 대한민국 : 아깝다 올림픽
5. 기타

1. 소개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제 25회 하계 올림픽. 코카콜라 탄생 110주년, 올림픽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올림픽이자, 올림픽 상업화의 절정을 보여준 대회. 그러나 이 대회로 인해 IOC에서는 미국에 대해 탐탁치 않은 시선을 보내게 되었고, 결코 성공적이었다고 평할 수는 없는 대회다.

2. 유치

1996년 올림픽 유치 투표 과정
국가 도시 1차투표 2차투표 3차투표 4차투표 5차투표 결과
미국 애틀랜타 19 20 26 34 51 유치 선정
그리스 아테네 23 23 26 30 35 유치 탈락
캐나다 토론토 14 17 18 22 유치 탈락
호주 멜버른 12 21 16 유치 탈락
영국 맨체스터 11 5 유치 탈락
유고슬라비아 베오그라드 7 유치 탈락

1990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개최지가 선정되었는데, 개최지 선정 당시부터 엄청 논란이 많았다. 근대 올림픽 개최 100주년 대회인만큼, 쿠베르탱 남작이 주창한 올림픽 정신을 계승하며 근대 올림픽의 1회 개최지인 아테네에서 다시 올림픽을 열자는 명분만큼 확실한 게 없었다. 따라서 전 세계적으로 개최지는 아테네가 합당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있었고, 누구나 그리스 아테네를 당연히 예상했으며, 실제로 투표 결과도 3차 투표까지는 아테네가 1위였다. 그러나 마지막 4차 투표에서 결과가 뒤집히더니, 결국 최종 선정지는 아테네가 아닌 애틀랜타로 결정되었다. 이 의외의 결정에 사람들은 당황했고, 그리스 정부의 반발이 특히 심했다.

세간에서는 1992년 동,하계 올림픽과 1994년 동계올림픽 모두 유럽에서 개최한다는 점 때문에 대륙 순환개최론에 어긋나는게 아닌가하는 우려 때문에 결국은 유럽이 아닌 북미 대륙으로 정했다는 일설도 있다. 그러나 이미 1984년로스엔젤레스에서 하계올림픽을 개최했던 미국에게 또다시 12년만에 하계올림픽 개최권을 주었다는 것에 너무 특정 국가를 밀어주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더 타당해 보였다. 참고로 1992년 동계올림픽은 프랑스 알베르빌, 하계올림픽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1994년 동계올림픽은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열렸다.

왜 이런 결정이 나왔는가에 대한 가장 유력한 근거는 미국 기업들의 로비다. 특히 IOC의 주요 스폰서이자, 애틀랜타를 근거지로 한 코카콜라의 로비와 이 과정에서 매수된 일부 IOC 위원들의 투표가 있었다. 이는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당시 솔트레이크 시 측에 의해 IOC 위원들이 매수된 사건과 함께 폭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자연히 굉장한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결국 IOC의 몇몇 위원들은 윤리 의무 위반으로 사퇴하기에 이른다.

개최지 선정을 두고 반발 여론이 있자 IOC가 내놓은 변명이 애틀란타가 고향인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위업을 기리고자 했다는 것. 그러나 정작 이 올림픽은 인권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었다. 그래도 아테네는 8년 뒤에 2004 아테네 올림픽을 개최하게 되면서 이 때의 상처를 조금은 보상받았지만. 그렇지만 2010년대에 임금삭감과 청년실업 등으로 한바탕 고생하고있는 그리스 내에서는 2004년이 아니라 1996년에 올림픽이 개최되었으면 그 망할 유로화때문에 애써 고생을 하지 않았을것이라는 말이 나오는 판이다(...).

그런데 공교롭게 이 올림픽에서 일부 종목의 경기가 애틀란타와 같은 주에 있는 애선스에서 열렸는데, 애선스의 영어 표기(Athens)가 그리스 아테네의 영어 표기와 똑같다.

3. 실패한 올림픽

올림픽 대회 도중에 폭탄 테러가 일어나며 2명의 사망자와 111명의 부상자까지 나는 등, 치안 관련해서 엉망이었다.

1980년이 레이크플래시드에서 동계올림픽을 치렀고 이어서 1984년에도 로스엔젤레스에서 이미 하계올림픽을 치른 점도 있어서 그 이후로 12년을 넘긴 때에 같은 국가의 도시에서 하계올림픽이 열리게 되었다는 점 때문에 미국이 무리하게 올림픽을 과식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다. 후에 미국은 6년 후인 2002년 솔트레이크에서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기도 했다[1].

결정적으로 너무 상업적으로 대회가 흐르는 바람에 올림픽이 이래야 하는가 하는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게 되었다. 모든 부분에 돈을 매기고, 자원 봉사자들마저 스폰서 로고를 달고 활동하는 모습이 좋게 비춰지지 않았던 것. 올림픽 경기장 주변 지역과 선수촌/기자촌 그리고 미디어 센터 등 일명 올림픽 존은 올림픽 스폰서 기업들의 폭리 장사판이었고, 결제마저 스폰서 금융회사신용카드만 가능했다. 미디어센터 역시 너무 상업적으로 배치했고, 경기 순서도 마찬가지였다. 아울러 미국쪽 주관 방송사인 NBC와 IOC의 갈등까지. 1992년 바르셀로나에서 문제된 상업주의가 애틀랜타에서 정점에 달했다. 이러한 심각한 상태는 개막식만 봐도 알 수 있다. 그냥 방송도 아닌 미국쪽 주관 방송사 NBC는 개막식 도중에도 광고를 보여줬고 심지어 이러한 광고를 위해 올림픽 개막식 중간중간 마다 잠시 쉬는 타임까지 있을정도였다. 30초만 광고를 보여줘도 이러한 개막식에선 길게 느껴지는데 자그마치 4분을 광고에 할애했다. 이런 느낌을 종합적으로 보여준 것이 페막식인데, 올림픽 폐회 공연이라기 보다는 가수의 올림픽 폐회 기념 콘서트 같다는 부정적 의견이 많았다. 미국을 대표하는 글로리아 에스테판, 리틀리처드, 스티비 원더 등의 가수들과 비비 킹, 알 그린 등의 거장들이 총 출동했지만, 기획 자체가 미국 특유의 라스베가스식 쇼 느낌이 물씬 풍겼다는 평.
쿠베르탱 남작이 제창했던 아마추어 정신[2]은 완전히 사라졌고, 다국적기업들의 철저한 마케팅 수단으로 전락했다. 이런 문제와 함께 2002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에서 미국이 9.11 테러 관련해서 정략적으로 올림픽을 활용하면서, 미국에 대한 올림픽의 이미지는 실추되었다. 애틀란타 올림픽의 물신주의와 솔트레이크의 과도한 애국주의가 맞물리면서 IOC에서 미국에 대한 반감이 등장, 최대의 상업 이익이 가능함에도 2012년 뉴욕2016년 시카고 시의 올림픽 유치 시도는 조기 탈락으로 끝났다. 그러다가 2028년의 올림픽이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게 되었다.

대회 마지막까지 애틀랜타 올림픽에 대한 평은 좋지 않았다. 급기야 대회 폐막 연설에서 IOC 의장인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는 관례적으로 하던 '역대 최고의 대회(the best Olympics ever)'라는 말을 하지 않고, 그저 훌륭했던 대회(Well done, Atlanta)라는 말만 했다. 이런 말을 들은 역대 처음이자 마지막 대회이다. 실은 자기네들이 생각보다 돈을 못벌어서 그렇다[3].

파일:Atlanta_1996_logo.jpg
여담으로 대회도 막장이지만 마스코트인 이지(Izzy)[4] 역시 막장이라는 평이 많은편. 상상의 외계생물체를 형상화했다는데 모양이 영 괴상해서 등신대 크기의 이 마스코트를 보고 아이들이 울어버려서 개막식 때 딱 한번 출연하고 폐막식 때는 아예 퇴출당했다(...) 앵글로색슨 종특?심지어는 애틀랜타 시민과 그 인근 주민들도 "애틀랜타니까 뭔가 이 동네 특산물인 '웃는 땅콩' 같은 거 안 나오려나?" 했다가 저런 이상한 마스코트가 나오자 불평이 쏟아졌다고도 한다. 반면 애틀랜타의 상징인 불사조[5]를 모델로 한 캐릭터인 패럴림픽 마스코트 블레이즈는 아직까지 자동차 번호판에 달고 다니는 주민들도 있을 정도로 평이 좋았다.

4. 특징

  • 캐나다도너번 베일리는 100M 남자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 미국의 마이클 존슨이 특유의 황금색 스파이크와 독특한 주법으로 엄청난 인기몰이를 하면서, 200M와 400M를 동시 석권했고 본래 100m 우승자가 항상 누려오던 세계 최고의 스프린터라는 영예를 독차지 해 버렸다. 당시 존슨이 세운 19초 32는 그야말로 불세출의 위대한 기록으로 평가 받았으며[6] , 미국 언론에서도 공개적으로 '세계 최고의 스프린터는 존슨'이라는 타이틀을 내보내곤 했었다. 대회 종료 후 존슨 측과 베일리 측 모두 여러차례 설전을 벌이기도 했는데, 상대적으로 100M 신기록을 세운 우승자임에도 대중들의 관심권에서 크게 멀어진 베일리가 여러 차례 인터뷰에서 그러한 불만을 제기했고, 존슨이 고향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가 사는 곳' 이라는 대형 간판을 내걸면서 기름에 불을 붙였다. [7] 뉴스를 본 베일리의 부친이 크게 발끈해서 '세계에서 제일 빠른 사나이 100M 우승자 베일리가 사는 곳' 이라는 광고판을 내거는 등, 다소 유치한 신경전이 계속 이어졌다. 결국 이러한 신경전을 이벤트로 살려보자는 아이디어가 나왔고, 200M 대결을 주장하는 존슨과 100M대결을 주장하는 베일리 사이에서 합의를 본 결과가 150M 레이스 승부. 대결 전까지 마치 복싱 경기처럼 서로간의 신경전을 극대화하면서 투어를 벌이기도 했고, 존슨은 특유의 캐릭터와 황금 스파이크를 한층 더 강조하며 관심을 불러모으는데 힘을 보탰다. 다만 결과는 절반가량 지난 시점에서 갑작스러운 근육 경련을 일으킨 존슨이 부상으로 기권하면서 베일리의 싱거운 승리. 기세 등등한 모습과 특유의 캐릭터 덕분에 많은 전문가와 시청자들은 존슨의 우세를 점쳤으나, (혹은 우세를 바랬으나) 시청자들은 허탈하게 바라보았고 행복한 사람은 소수의 열광하는 캐나다 팬과 베일리 본인 뿐...
  • 소프트볼, 비치발리볼, 산악 자전거가 이 대회에 처음 실시되었다.
  • 사이클 프로 선수가 이 대회부터 출전이 허용되었다. 이전의 팀 타임트라이얼을 대신하여 처음 개최된 개인 타임트라이얼에서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 5회 우승자인 스페인의 미겔 인두라인이 우승하였다. 그리고 MTB 크로스컨트리 남여 경기가 이 대회부터 정식 종목에 추가되었다.
  • 여자 축구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 레슬링 자유형 100kg 금메달리스트 커트 앵글은 올림픽 금메달 이후 ECW를 거쳐 WWE,TNA에서 활동하는 프로레슬러가 되었다.
  • 칼 루이스가 35세의 나이로 올림픽 멀리뛰기 4연패를 달성한다.
  • 여자양궁에서 한국의 김경욱 선수가 과녁 한가운데에 있는 카메라 렌즈를 2번이나 맞추며(그 유명한 퍼펙트 골드이다.) 2관왕 차지.
  • 에르난 크레스포와 그의 친구들로 구성된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이 남자 축구 종목에서 은메달을 차지했고 크레스포 본인은 득점왕이 되었다. 카를로스 테베스처럼 아예 혼자 다 쓸어먹은 2004 아테네 올림픽때보다는 포스가 덜했지만 나름 강팀이었다. 그 아르헨티나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팀은 조 본프레레 감독의 나이지리아 축구 국가대표팀.
  • 카테리나 세레브리안스카가 금메달을 따면서 리듬체조 최초의 그랜드 슬래머가 되었다
  • 통가의 패아 울프그램이 복싱 슈퍼헤비급에서 은메달을 획득, 호주와 뉴질랜드를 제외한 오세아니아 국가 중 처음으로 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성화를 최종 점화한 사람은 전설적인 복서 무하마드 알리였다. 그가 파킨슨병으로 불편한 몸을 이끌고 성화를 점화한 모습은 이 대회에서 몇 안 되는 감동적인 장면이다.

남북 분단 이후 처음으로 북한이 철천지 원수의 나라인 미국에서 열린 올림픽에 처음으로 인공기를 휘날리며 참가한 대회이기도 하다.[8] 만약 북한이 이 대회를 보이콧했다면 북한 스포츠 역사상 최고의 스타계순희는 탄생하지 못했을 것이다.[9]
이외 아프리카 섬나라인 코모로가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참가하기도 했다. 또 1997년에 중국으로 반환된 홍콩영국의 속령상으로 참가하게 된 마지막 올림픽이기도 하다.[10] 공교롭게도 영국령 홍콩으로 참가한 마지막 대회에서 홍콩 역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따냈고(여자요트), 그 결과 올림픽 시상대 위에서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영국령 홍콩기 계양과 홍콩의 God Save the Queen 연주가 동시에 이루어질 수 있었다.시상식 영상

올림픽 주 경기장은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바로 개조해서 터너 필드로 20년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홈 구장으로 쓰이다가 야구단이 선 트러스트 파크로 옮기며 현재는 조지아 스테이트 스타디움이라는 이름으로 조지아주립대학교 미식축구장으로 쓰고 있다.[11]

4.1. 대한민국 : 아깝다 올림픽

대한민국은 이 대회에서 300명이라는, 홈에서 열린 1988 서울 올림픽을 제외하면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했고, 금메달 7개 은메달 15개 동메달 5개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름하여 아깝다 올림픽 시즌 1.'[12]콩라인이 많았던 대회 남자 체조의 여홍철은 당시 뜀틀 종목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였으나 막판에 착지 불안정으로 은메달에 그쳤고[13], 육상 마라톤의 이봉주는 비록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스페인의 마르틴 피스[14] 를 견제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복병 남아공의 조시아 투과니에게 결국 밀려 은메달로 만족해야 했다.[15][16] 여자 핸드볼은 덴마크를 상대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지만 막판에 체력이 고갈되어 결국 3연패의 꿈을 접어야 했다. 특히 야구와 농구 종목은 그야말로 흑역사로 남을 대회였는데, 야구에서는 당시 프로 선수의 출전이 허용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해도 아마야구 최강 쿠바를 비롯하여 미국, 일본, 대만 등에 줄줄이 패했을 뿐더러, 심지어 야구가 듣보잡 취급을 받는 이탈리아 등 유럽 팀에도 패하는 굴욕을 맛보았다.[17] 그나마 네덜란드를 상대로 1승이라도 챙긴 야구와 달리 농구는 그야말로 악몽의 전패. 당시 NBA 스타 플레이어들로 구성되어 드림팀이라는 소리를 들었던 미국 대표팀의 압도적인 전승에 빗대어 나이트메어 팀이라는 비아냥까지 듣는 지경에 이르렀다.(농구 대표팀은 이후로 올림픽 출전을 못 하고 있다.) 당시 드림팀3는 92년 오리지날 드림팀 멤버를 주축으로 구성되었는데 마이클 조던은 84년, 92년 2차례 나가서 고사했고 대신 올스타 sg 미치 리치몬드를 추천했으며, 페니,샤크,힐, 게리 페이튼 등이 가세했다. 역대급 센터인 하킴 올라주원도 나이지리아에서 미국으로 귀화하여 드림팀 멤버가 되었고 당시 피펜, 밀러, 페니, 데이비드 로빈슨의 활약도가 가장 좋았다. 참고로 1996애틀란타 남자 농구대표팀은 2002년 부산 아시안 대표팀과 함께 역대최고의 대표팀으로 불리는 스쿼드이다.

남자유도 71kg 결승에서 곽대성이 판정으로 은메달[18]이 확정되는 순간 뒤로 벌러덩 넘어지며 너무나 원통해하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를 고스란히 타는 바람에, 1등만을 기억하는 한국 특유[19] 의 성적지상주의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비록 타 종목이긴 했으나 다른 나라 선수가 동메달을 따고도 마치 세상을 다 가진것같이 희희낙낙해하며 온 경기장을 돌며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과 대비되어 더욱 그러했다.[20]

축구에서는 가나를 상대로 1948 런던 올림픽에서 멕시코를 5:3으로 꺾은 이후 48년만에 첫 승을 올렸지만, 뒤이어 멕시코와 비기더니 마지막 경기에서 탈락이 확정된 이탈리아[21]에 1-2로 발목을 잡혀 48년만의 8강 진출 기회를 날려 버렸다.

5. 기타


이 대회 개막식에서 셀린 디옹이 부른 The power of dream[22]은 막장이었던 이 대회와는 달리 굉장한 호평을 듣는 명곡이다. 다만 이 곡이 이 올림픽의 공식 주제가는 아니다. 이 올림픽의 공식 주제가는 글로리아 에스테판이 부른 Reach라는 곡이다. 다음은 The power of dream의 가사 전문.
Deep within each heart
모두의 마음 깊은 곳에는
There lies a magic spark
마법의 불씨가 숨어 있습니다
That lights the fire of our imagination
우리의 상상력의 불꽃을 일으키는 불씨가요
And since the dawn of man
인류가 시작된 이래
The strength of just "I can"
"나는 할 수 있다“는 신념은
Has brought together people of all nations
각기 다른 나라 사람들을 하나로 불러모았죠

There's nothing ordinary
시시한 것은 없습니다
In the living of each day
하루 하루를 사는 데 있어서
There's a special part
우리 모두에게는 각자 특별한 역할이
Every one of us will play
주어져 있으니까요

Feel the flame forever burn
영원히 타오르는 저 불꽃을 느껴보세요
Teaching lessons we must learn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을 담고 있는 저 불꽃을
To bring us closer to the power of the dream
그것은 우리가 꿈의 힘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As the world gives us its best
세상은 우리에게 최상의 것을 주죠
To stand apart from all the rest
다른 이들과 차별화 될 수 있도록
It is the power of the dream that brings us here
그리고 우리를 여기로 이끈 것은 꿈의 힘입니다

Your mind will take you far
그대의 마음은 그대를 더욱 멀리 나아갈 수 있도록 해줄 겁니다
The rest is just pure heart
나머지는 순수한 마음 뿐
You'll find your fate is all your own creation
당신의 운명은 당신이 개척하기에 달렸으니까요
Every boy and girl
모든 아이들은
As they come into this world
이 세상에 태어날 때
They bring the gift of hope and inspiration
희망과 자극을 가지고 태어난답니다

Feel the flame forever burn
영원히 타오르는 저 불꽃을 느껴보세요
Teaching lessons we must learn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을 담고 있는 저 불꽃을
To bring us closer to the power of the dream
그것은 우리가 꿈의 힘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The world unites in hope and peace
희망과 평화로 하나된 세상
We pray that it will always be
우린 이 세상이 영원히 그렇길 기도합니다
It is the power of the dream that brings us here
우리를 여기로 이끈 것은 꿈의 힘이죠

There's so much strength in all of us
우리 모두에게는 커다란 힘이 있습니다
Every woman child and man
어른들이나 아이들 모두에게
It's the moment that you think you can't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You'll discover that you can
당신이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입니다

Feel the flame forever burn
영원히 타오르는 저 불꽃을 느껴보세요
Teaching lessons we must learn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을 담고 있는 저 불꽃을
To bring us closer to the power of the dream
그것은 우리가 꿈의 힘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As the world gives us its best
세상은 우리에게 최상의 것을 주죠
To stand apart from all the rest
다른 이들과 차별화 될 수 있도록
It is the power of the dream that brings us here
그리고 우리를 여기로 이끈 것은 꿈의 힘입니다

Feel the flame forever burn
영원히 타오르는 저 불꽃을 느껴보세요
Teaching lessons we must learn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을 담고 있는 저 불꽃을
To bring us closer to the power of the dream
그것은 우리가 꿈의 힘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As the world gives us its best
세상은 우리에게 최상의 것을 주죠
To stand apart from all the rest
다른 이들과 차별화 될 수 있도록
It is the power of the dream that brings us here
그리고 우리를 여기로 이끈 것은 꿈의 힘입니다

The power of the dream
꿈의 힘
The faith in things unseen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믿음
The courage to embrace your fear
그리고 두려움을 이기는 용기는

No matter where you are
그대가 어느 곳에 있든
To reach for your own star
꿈의 힘을 깨달으며
To realize the power of the dream
당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해줄 겁니다
To realize the power of the dream
당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해줄 겁니다


[1] 이전에도 1904년 세인트루이스, 1932년 로스엔젤레스에서도 하계올림픽이 열렸던 적이 있다[2] 사실 이는 고대 올림픽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되었다.[3] 올림픽에서 발생하는 수익 대부분은 IOC가 가져간다. 따라서 자기네들이 아닌 주최측이 더 돈을 벌어들여 배가 아파 그랬을 개연성도 존재한다.[4] 당초 나온 이름은 '와티짓'(Whatizit)이었지만 What is it?이냐라는 비판이 잇다르자 변경.[5] 남북전쟁 당시 완전히 잿더미가 된 애틀랜타가 빠르게 복구된것을 재에서 부활하는 불사조에 비유하기도 한다.[6] 역대 최고의 몬스터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던 우사인 볼트도 이 기록만은 깨기 어렵다는 평이 일반적이었을 정도였다. 물론 최소한 30년은 걸릴거라던 존슨의 200M 기록을 결국 12년만에 볼트가 경신해 버리긴 했지만...[7] 경기 기록을 단순히 달린 거리로 나누면, 베일리보다 존슨의 기록이 당연히 압도적으로 보일 수 밖에 없는데, m/s가 200m가 더 빠르게 나오기 때문이다. 따라서 미국 언론과 존슨의 측근들도 세계에서 가장 빠른자는 존슨이라는 주장을 당당히 내세우는 근거로 써먹었다.[8] 1984년에 같은 국가에서 열렸던 로스엔젤레스 하계올림픽 때는 불참했다. 이후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때도 불참했다.[9] 2020 도쿄 올림픽에 방사능 문제를 이유로 대한민국 내에서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얘기가 민간 차원에서 나돌고 있는데, 방사능 문제가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얘기가 나돌고 있는 나라는 현재까지 대한민국이 유일하다. 만약 방사능 문제로 대한민국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한다면 대한민국은 북한보다 더 막장국가라는 것을 전세계에 알리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당시 김일성이 지옥으로 뒈진지 불과 2년밖에 안되었던 북한도 불구대천의 원수인 미국에서 열린 애틀랜타올림픽에 인공기를 앞세우고 참가했던 것을 생각하면 도쿄올림픽에 대한민국만 보이콧한다면 정치적인 이유로 보이콧한게 아니냐는 전세계의 비난을 면할 수 없다.[10]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부터는 중국 행정구 자격으로 참가했다[11] 조지아 스테이트 팬서스의 홈구장[12] 시즌 2는 2004 아테네 올림픽이다. 이름하여 아깝네 올림픽. 애틀랜타 올림픽과 아테네 올림픽 모두 대한민국 선수에게 유난히 한 끗 차로 아깝게 금메달을 놓친 경기가 많았다.[13] 사실 착지 불안은 여홍철의 고질적인 약점이었다.[14] 그 해 3월 경주시에서 열린 동아마라톤 대회에서 결승선을 불과 100미터 남짓 앞두고 이봉주를 추월하여 1초 차로 이봉주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하였다. 마르틴 피스의 당시 우승 기록은 1996년 남자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이었다.[15] 투과니보다 불과 3초 차로 늦어 금메달을 놓쳤다. 올림픽 마라톤 역사상 1위와의 최단시간 격차 은메달이다.[16] 하지만 그 이후로 대한민국 마라톤계는 추락을 시작했고, 지금까지도 그 부분은 전혀 개선이 되지 못했다. 급기야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사실상 최하위를 차지하고 말았다.[17] 이 당시 야구 국가대표로 뛴 선수들은 훗날 프로에서 이름을 알린 선수들이 좀 있다. 대학 선수들은 93학번들이 좀 있었고 일부 선수들은 실업야구 팀인 현대 피닉스 소속이었다. 이병규, 진갑용, 김선우, 문동환, 조인성, 조진호, 최만호, 조경환, 강혁 등등.....[18] 그것도 일본 선수에게 경기 종료 3초를 남기고 통한의 지도를 받아 동점을 허용한 뒤 판정으로 졌다.[19] 하기야 한국 부모는 자녀에게 1등 해라, 100점 맞아라, 장학금 타라고 윽박지르는 판이니 말 다했다. 이런 나라에서 18년 후 올림픽 피겨 역사상 최악의 홈텃세와 편파판정을 당해 금메달을 강탈당하고도 시상대에서 활짝 웃은 김연아가 어떻게 나올 수 있었을까?[20] 하지만 역대 올림픽 마라톤 역사상 가장 간발의 차로 금메달을 놓친 이봉주는 오히려 자신을 3초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딴 남아공의 조시아 투과니와 함께 발맞추어 태극기를 들고 트랙을 돌았다. 아마 전대회인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황영조가 결승선 골인 후 탈진하여 쓰러지는 바람에 태극기를 들고 트랙을 돌지 못한 몫까지 대신 뛰어 준 것이리라.[21] 월드컵 우승을 4번이나 차지한 강호이지만 브라질과 마찬가지로 올림픽에서는 의외로 약한 모습을 자주 보인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는 월드컵에 한 번도 출전하지 못한 잠비아에게 0:4로 패배했다.[22] 그녀의 대표곡인 The power of love와는 다른 노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