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1 18:34:49

솔로몬 제도

파일:멜라네시아 아이콘.png 멜라네시아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6px"
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 파일:파푸아뉴기니 국기.png 파일:솔로몬 제도 국기.png
인도네시아 파푸아뉴기니 솔로몬 제도
파일:누벨칼레도니 기.png 파일:바누아투 국기.png 파일:피지 국기.png
누벨칼레도니파일:프랑스 원형.png 바누아투 피지 }}}}}}

파일:영연방 깃발.png
영연방 Commonwealth of Nations
{{{#!wiki style="margin: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영연방 왕국
<color=#DDDDDD,#383b40>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 파일:웨일스 국기.png |  파일:북아일랜드 국기.png
파일:캐나다 국기.png 파일:호주 국기.png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파일:앤티가 바부다 국기.png 파일:세인트루시아 국기.png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앤티가 바부다 세인트루시아
파일:바하마 국기.png 파일:파푸아뉴기니 국기.png 파일:그레나다 국기.png 파일:솔로몬 제도 국기.png 파일:자메이카 국기.png
바하마 파푸아뉴기니 그레나다 솔로몬 제도 자메이카
파일:바베이도스 국기.png 파일: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국기.png 파일:벨리즈 국기.png 파일:투발루 국기.png 파일:세인트키츠 네비스 국기.png
바베이도스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벨리즈 투발루 세인트키츠 네비스 }}}
{{{#!wiki style="margin: -6px -1px; margin-top: -26px"
공화국인 회원국
파일:인도 국기.png 파일:파키스탄 국기.png 파일:스리랑카 국기.png 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
인도 파키스탄 스리랑카 나이지리아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파일:가나 국기.png 파일:시에라리온 국기.png 파일:키프로스 국기.png
남아프리카 공화국 가나 시에라리온 키프로스
파일:탄자니아 국기.png 파일:케냐 국기.png 파일:우간다 국기.png 파일:트리니다드 토바고 국기.png
탄자니아 케냐 우간다 트리니다드 토바고
파일:말라위 국기.png 파일:몰타 국기.png 파일:잠비아 국기.png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말라위 몰타 잠비아 싱가포르
파일:가이아나 국기.png 파일:보츠와나 국기.png 파일:모리셔스 국기.png 파일:나우루 국기.png
가이아나 보츠와나 모리셔스 나우루
파일:피지 국기.png 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 파일:감비아 국기.png 파일:세이셸 국기.png
피지 방글라데시 감비아 세이셸
파일:키리바시 국기.png 파일:바누아투 국기.png 파일:나미비아 국기.png 파일:카메룬 국기.png
키리바시 바누아투 나미비아* 카메룬
파일:모잠비크 국기.png 파일:르완다 국기.png 파일:도미니카 연방 국기.png
모잠비크* 르완다* 도미니카 연방 }}}
{{{#!wiki style="margin: -6px -1px; margin-top: -26px"
별도의 군주가 있는 회원국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파일:브루나이 국기.png 파일:레소토 국기.png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레소토
파일:에스와티니 국기.png 파일:통가 국기.png 파일:사모아 국기.png
에스와티니 통가 사모아
탈퇴한 전 회원국
파일:아일랜드 국기.png 파일:짐바브웨 국기.png 파일:몰디브 국기.png
아일랜드 짐바브웨 몰디브
* 영국의 지배를 받은 적이 없는 회원국
}}}}}}}}}||
솔로몬 제도
Solomon Islands
파일:솔로몬 제도 국기.png
국기
파일:솔로몬 제도 국장.png
국장
면적 28,400㎢
인구 622,469명(2015 통계)
GDP 8억 4000만$(2011)
1인당 GDP 1,553$(2011)
민족구성 멜라네시아인 94.5%
수도 호니아라
정치체제 영연방 왕국, 단일국가, 입헌군주제, 단원제, 의원내각제
군주 엘리자베스 2세
총독 프랭크 카불(Frank Kabui)
총리 마나세 소가바레(Manasseh Sogavare)
수도 호니아라
공용어 영어
화폐단위 솔로몬 달러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olomon_Islands-CIA_WFB_Map.png

1. 개요2. 역사3. 경제4. 사회5. 외교
5.1. 대한 관계5.2. 중국과의 관계5.3. 일본과의 관계
6. 스포츠7. 한글 도입?

1. 개요

오세아니아 멜라네시아에 있는 국가.

엘리자베스 2세를 자국 군주로 삼고 있는 영연방 왕국의 일원이며, 수도는 과달카날섬에 있는 호니아라(Honiara). 한반도의 대략 1/8 정도의 땅[1]에 50만 명이 살고 있다. 2011년 현재 UN이 지정한 세계 최빈국 중에 하나이다. 국명의 어원은 솔로몬 왕. 오세아니아에서 4번째로 큰 나라다.

국민 대부분이 멜라네시아인이고, 4%만이 폴리네시아인이다. 이 밖에 소수의 미크로네시아인과 유럽인, 중국인이 있다. 언어는 약 80종류가 사용되지만 공용어는 영어다. 그 외에도 영어를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진 피진어라는 영어 크리올어도 사용되고 있다. 대부분 국민은 기독교를 믿으며,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 신앙도 조상 숭배차원에서 일부 지켜지고 있다.

2. 역사

오세아니아의 역사
History of Oceania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선사 ~ 중세 근세 근대 현대
어보리진영국의 식민지들호주
마오리족뉴질랜드
멜라네시아인 피지 왕국 영국령 피지 피지
해군 위임령 뉴헤브리디스 제도바누아투
영국령 파푸아파푸아 지역파푸아 뉴기니 지역파푸아뉴기니
독일령 뉴기니뉴기니 지역
영국령 솔로몬 제도솔로몬 제도
미크로네시아인나우루 지역 남양제도 나우루 지역 나우루
스페인령 동인도 남양제도 태평양 제도 북마리아나 제도
미크로네시아
연방
팔라우
마셜 제도
영국령 길버트
앨리스 제도
키리바시
폴리네시아인투발루
통가 제국 사모아 왕국 독일령 사모아서사모아 지역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통가 왕국 통가(영국 보호령)통가
하와이 왕국 하와이
공화국
하와이 준주하와이 주}}}}}}

원래 70여 개의 언어를 사용하는 멜라네시아인들이 살고 있었다. 1568년 스페인의 항해가인 알바로 데 멘다냐(Álvaro de Mendaña)가 이 섬에서 사금이 많은 것을 보고 보물섬이라고 믿었고 성서에 나오는 풍요의 왕인 솔로몬의 이름을 따 솔로몬 제도(Islas Salomón)라는 이름을 지었다. 1850년대에 영국인이 여기에서 선교를 했으며 이후 사탕수수 농장을 만들고 섬 사람들을 농장으로 끌고 가 사실상 노예처럼 착취했다. 1885년과 1899년 두 차례, 영국인독일인이 분리 통치했다. 하지만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솔로몬 제도 안의 독일 영역은 오스트레일리아의 관리를 받았다. 그 후 제2차 세계 대전 중에는 일본이 점령했고 일본과 미국의 치열한 전쟁 후에는 미국이 점령했다. 당시 미국은 솔로몬 제도를 점령함으로써 태평양 전쟁의 판도를 유리하게 이끌 수 있었다.

2차대전 때에는 과달카날 전투[2]가 벌어졌으며 대규모 전투 총 5번, 소규모 교전은 수백 번이 벌어졌다. 덕분에 솔로몬 제도 사이의 종달새 해협에는 46척이나 되는 군함이 가라앉았으며 이 때문에 바닥이 쇠로 되어있다 하여 종달새 해협은 아이언 바텀 사운드로 불리고 있다. 영국은 가장 인구가 많은 말라이타 섬 주민들을 과달카날 섬의 수도 호니아라로 이주시켰고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다시 한번 수천명의 말라이타섬 주민들은 이웃 섬으로 옮겨가야 했다.

1978년 솔로몬 제도는 영국으로부터 독립했으나 과달카날과 말라이타 두 섬 주민간 대립은 극심해졌다. 말라이타 섬 주민들은 과달카날 섬 주민들과 여러 갈등을 빚었으며 말라이타 섬 주민들이 경제권을 쥐자 이사타부 자유운동(IFM) 같은 과달카날 민병대들이 말라이타 주민들의 부동산 등을 몰수했다. 바르톨로메오 울루파알루 총리가 미온적인 대처를 보이자 말라이타 주민들은 말라이타 독수리 부대(MEF)를 세우고 울루파알루 총리를 쫓아냈다. 이어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가 새 총리가 되었다. 이 내전 상황에서 수천 명이 사망했다. 이 내전과는 별도로 파푸아뉴기니의 부건빌 섬에서 발생한 부건빌 내전에서 반군을 지원하기도 했다.

2002년 호주군이 결국 솔로몬 제도에 개입해서 2003년 내전을 끝냈다. 그럼에도 민족 갈등은 여전하고 정치적 혼란도 끝나지 않아 거의 1~2년에 한 번씩 총리가 축출당하며 아직도 호주가 아주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2006년 과달카날인이 총리가 되자 말라이타인들이 폭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3. 경제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솔로몬 제도/경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사회

현재는 호주의 힘을 빌어 서서히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치안마저 호주와 뉴질랜드에게 의지하는 상황(RAMSI)이 온 적 있다.

오랜 내전의 후유증 때문인지, 솔로몬 제도는 주소가 없다! 그딴 것 없이 그냥 대충 산다. 우편물은 우체국에 위치한 유료사서함으로 받는다고 한다. 주소도 없고 우편 서비스도 유료사서함이 있어야 가능한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화나 인터넷은 꿈도 못 꾼다.

해외로 연결하는 공항으로는 과달카날 섬의 호니아라 국제공항이 있다. 과달카날 전역 당시 전투의 중심지인 핸더슨 비행장(Henderson Field)을 확장해서 만든 곳이다.

5. 외교

5.1. 대한 관계

솔로몬 제도와 한국의 관계는 1978년 9월 15일 한국과 수교하여 현재 한국만 단독으로 수교하고 있으며 북한과는 미수교 상태이다. 양국의 관계 이력을 살펴 보면, 2003년 2월 4일부터 2월 7일 솔로몬 제도의 앨런 케마케자(Allan Kemakeza) 총리가 통일교 관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비공식적으로 방문하였고, 2010년 11월 15일부터 17일까지 솔로몬 제도의 대니 필립(Danny Philip) 총리가 세계해양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하였다. 반면, 한국의 대통령은 2019년 1월 현재까지 솔로몬 제도에 방문한 이력이 아예 없으며, 상주공관은 한국 측은 포트모르즈비 주재 대사가 솔로몬 제도를 겸임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솔로몬 제도 측은 한국에 대한 관할권이 아예 없지만 현재 개설되어 있는 타이베이 주재 솔로몬 대사가 주한 대사를 나중에 겸임하게 된다. 그리고 추후 주일 솔로몬 제도 대사관이 개설되면 주일 솔로몬 제도 대사가 겸임권을 이어받을 예정에 있다. 현재 이건산업의 회장 박영주씨가 솔로몬 아일랜드의 명예총영사이다. 이건산업은 솔로몬 군도에 조림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명예 영사관은 수도인 호니아라(Honiara)에 있으며, 김덕기 명예영사가 현재 근무중이다.

5.2. 중국과의 관계

원래는 대만과의 몇 안 되는 수교국이지만 중국의 경제적 지원 공세로 현재 솔로몬 제도는 중국과의 중요한 파트너라고 언급까지 했다. 그 때문에 2019년 4월에 있을 총선에서 집권당인 연합민주당이 다시 집권하게 되면 중국과의 수교 가능성이 높다고 점쳐졌다. 7월에 총리가 인터뷰에서 "대만은 경제·정치적으로 우리에게 아무 쓸모가 없다"고 말할 정도이다.

그리고 다시 집권하게 되자 중국과의 수교 검토 중으로 밝혀졌다. # 또, 중국과의 수교 중인 인근 국가들을 순방할 계획이라 대만과 중국 중 선택길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태이다. ## 결국 2019년 9월 16일 저녁에 대만과 단교했다. # 이 때문에 미국은 회담을 취소하였다. #

21일에 정식적으로 중국과의 수교를 가졌다.#

게다가 중국 해군기지로도 임차하려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솔로몬 제도 중앙정부는 한 지방정부의 중국 기업에 75년(!)을 장기 임대할려던 툴라기 섬 계획에 대해 무산시켰다.#

과달카날 전투 비석 부지를 중국 기업이 샀다는 것이다.#

5.3. 일본과의 관계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도중에 솔로몬 제도를 점령한 적이 있었다. 그리고 미국과는 과달카날 전투를 솔로몬 제도에서 치뤘던 적도 있었다.

6. 스포츠

월드컵 본선 진출은 없으며 2004년 OFC 네이션스컵 준우승을 거둔 적이 있다.

그러나 FIFA 랭킹은 2012년 150위에서 계속 하락세를 거듭하다가, 마침내 2015년부터 2016년 3월 현재까지 200위까지 내려간 상황이다.

7. 한글 도입?

2012년 10월 8일 솔로몬 제도의 과달카날주와 말라이타주가 한글을 표기문자로 도입했다는 기사가 나왔다. 유엔 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와 서울대 인문정보연구소의 주관으로 한글 모어 교육 사업을 시행하는 것이다. 과달카날주 1만6천여명이 사용하는 카리어와 말라이타주 5만여명이 사용하는 꽈라아에어의 한글 교과서를 제작하고 현지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 한글 토착어 교육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쪽은 찌아찌아쪽과는 상황이 많이 다른데, 일단 찌아찌아어는 기존에 이미 알파벳을 사용하고 있는데다가 알파벳을 사용하는 인도네시아어까지 배울 필요가 있고, r과 l 발음에 구분을 두고 있던 상황이라 한글이 적합하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반면에 솔로몬 제도의 경우는 이때까지 문자 교육이 전부 실패했었고 이에 대안으로 한글을 선택했다. 당국 정부도 매우 협조적인 태도로 지원한다고 한다.

2013년 10월 보도(#)에 의하면 예산 부족으로 한글 교육이 일시 중단됐다는 소식이 떴다. 이후 보급 사업이 재개되었다고 한다.


[1] 이래봬도 오세아니아에서는 호주, 파푸아뉴기니, 뉴질랜드에 이어 네 번째로 큰 나라다. 대략 경상북도경상남도의 면적을 합친 수준보다 조금 작은 정도다. 거기에 전라북도 전주시 정도의 인구가 살고 있다고 보면 된다.[2] 현재의 호니아라 국제공항이 이 시절 혈전이 벌어졌던 헨더슨 비행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