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1 10:37:39

라 마르세예즈

나무위키에 등재되어 있는 국가(國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 {{{#black 대한민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50px-Flag_of_Korea_%281899%29.svg.png
-2 {{{#black 대한제국}}}
파일:북한 국기.png
-2 {{{#black 북한}}}
파일:과테말라 국기.png
-2 {{{#black 과테말라}}}
파일:그리스 국기.png
-2 {{{#black 그리스}}}
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
-2 {{{#black 나이지리아}}}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2 {{{#black 남아프리카 공화국}}}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png
-2 {{{#black 남아프리카 연방}}}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2 {{{#black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png
-2 {{{#black 노르웨이}}}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2 {{{#black 뉴질랜드}}}
파일:대만 국기.png
-2 {{{#black 대만[br]{{{-4 (國歌)}}}}}}
파일:중화 타이베이 올림픽기.png
-2 {{{#black 대만[br]{{{-4 (國旗歌)}}}}}}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2 {{{#black 중화민국 북양정부}}}
파일:덴마크 국기.png
-2 {{{#black 덴마크}}}
파일:독일 국기.png
-2 {{{#black 독일}}}
파일:독일 제국 국기.png
-2 {{{#black 독일 제국}}}
파일:나치 독일 국기.png
-2 {{{#black 나치 독일}}}
파일:독일민주공화국 국기.png
-2 {{{#black 동독}}}
파일:러시아 국기.png
-2 {{{#black 러시아}}}
파일:레바논 국기.png
-2 {{{#black 레바논}}}
파일:루마니아 국기.png
-2 {{{#black 루마니아}}}
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2 {{{#black 룩셈부르크}}}
파일:르완다 국기.png
-2 {{{#black 르완다}}}
파일:리비아 국기.png
-2 {{{#black 리비아}}}
파일:리비아 1977-2011.png
-2 {{{#black 카다피 정권}}}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png
-2 {{{#black 리히텐슈타인}}}
파일:마셜 제도 국기.png
-2 {{{#black 마셜 제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Manchukuo.svg.png
-2 {{{#black 만주국}}}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2 {{{#black 말레이시아}}}
파일:멕시코 국기.png
-2 {{{#black 멕시코}}}
파일:모로코 국기.png
-2 {{{#black 모로코}}}
파일:모리타니 국기.png
-2 {{{#black 모리타니}}}
파일:몬테네그로 국기.png
-2 {{{#black 몬테네그로}}}
파일:몽골 국기.png
-2 {{{#black 몽골}}}
파일:미국 국기.png
-2 {{{#black 미국}}}
파일:바티칸 시국 국기.png
-2 {{{#black 바티칸}}}
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
-2 {{{#black 방글라데시}}}
파일:베네수엘라 국기.png
-2 {{{#black 베네수엘라}}}
파일:베트남 국기.png
-2 {{{#black 베트남}}}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2 {{{#black 베트남 공화국}}}
파일:벨기에 국기.png
-2 {{{#black 벨기에}}}
파일:벨라루스 국기.png
-2 {{{#black 벨라루스}}}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png
-2 {{{#black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파일:부탄 국기.png
-2 {{{#black 부탄}}}
파일:마케도니아 국기.png
-2 {{{#black 북마케도니아}}}
파일:불가리아 국기.png
-2 {{{#black 불가리아}}}
파일:브라질 국기.png
-2 {{{#black 브라질}}}
파일:사모아 국기.png
-2 {{{#black 사모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
-2 {{{#black 사우디아라비아}}}
파일:세르비아 국기.png
-2 {{{#black 세르비아}}}
파일:소련 국기.png
-2 {{{#black 소련}}}
파일:스웨덴 국기.png
-2 {{{#black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png
-2 {{{#black 스위스}}}
파일:스페인 국기.png
-2 {{{#black 스페인}}}
파일:스페인 제2공화국 국기.png
-2 {{{#black 스페인 제2공화국}}}
파일:슬로바키아 국기.png
-2 {{{#black 슬로바키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png
-2 {{{#black 슬로베니아}}}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2 {{{#black 싱가포르}}}
파일:아르메니아 국기.png
-2 {{{#black 아르메니아}}}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2 {{{#black 아르헨티나}}}
파일:아이슬란드 국기.png
-2 {{{#black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png
-2 {{{#black 아일랜드}}}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png
-2 {{{#black 아제르바이잔}}}
파일:안도라 국기.png
-2 {{{#black 안도라}}}
파일:알바니아 국기.png
-2 {{{#black 알바니아}}}
파일:알제리 국기.png
-2 {{{#black 알제리}}}
파일:에스토니아 국기.png
-2 {{{#black 에스토니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Flag_of_Esperanto.svg.png
-2 {{{#black 에스페란토}}}
파일:올림픽기.png
-2 {{{#black 올림픽}}}
파일:영국 국기.png
-2 {{{#black 영국[br]{{{-4 (God)}}}}}}
파일:영국 국기.png
-2 {{{#black 영국[br]{{{-4 (I Vow)}}}}}}
파일:영국 국기.png
-2 {{{#black 영국[br]{{{-4 (Rule)}}}}}}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2 {{{#black 잉글랜드[br]{{{-4 (Jerusalem)}}}}}}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2 {{{#black 잉글랜드[br]{{{-4 (Land)}}}}}}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2 {{{#black 스코틀랜드}}}
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
-2 {{{#black 오스트리아}}}
파일:우루과이 국기.png
-2 {{{#black 우루과이}}}
파일:우크라이나 국기.png
-2 {{{#black 우크라이나}}}
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png
-2 {{{#black 유고슬라비아}}}
파일:유럽 연합 깃발.png
-2 {{{#black 유럽연합}}}
파일:이란 국기.png
-2 {{{#black 이란}}}
파일:이라크 국기.png
-2 {{{#black 이라크}}}
파일:이스라엘 국기.png
-2 {{{#black 이스라엘}}}
파일:이집트 국기.png
-2 {{{#black 이집트}}}
파일:이탈리아 국기.png
-2 {{{#black 이탈리아}}}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png
-2 {{{#black 이탈리아 왕국}}}
파일:인도 국기.png
-2 {{{#black 인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
-2 {{{#black 인도네시아}}}
파일:일본 국기.png
-2 {{{#black 일본}}}
파일:잠비아 국기.png
-2 {{{#black 잠비아}}}
파일:조지아 국기.png
-2 {{{#black 조지아}}}
파일:중국 국기.png
-2 {{{#black 중국}}}
파일:청나라 국기.png
-2 {{{#black 청}}}
파일:짐바브웨 국기.png
-2 {{{#black 짐바브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Flag_of_Rhodesia.svg.png
-2 {{{#black 로디지아}}}
파일:체코 국기.png
-2 {{{#black 체코}}}
파일:칠레 국기.png
-2 {{{#black 칠레}}}
파일:카자흐스탄 국기.png
-2 {{{#black 카자흐스탄}}}
파일:캄보디아 국기.png
-2 {{{#black 캄보디아}}}
파일:캐나다 국기.png
-2 {{{#black 캐나다}}}
파일:쿠바 국기.png
-2 {{{#black 쿠바}}}
파일:크로아티아 국기.png
-2 {{{#black 크로아티아}}}
파일:키프로스 국기.png
-2 {{{#black 키프로스}}}
파일:탄자니아 국기.png
-2 {{{#black 탄자니아}}}
파일:터키 국기.png
-2 {{{#black 터키}}}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 3.png
-2 {{{#black 오스만}}}
파일:태국 국기.png
-2 {{{#black 태국}}}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png
-2 {{{#black 투르크메니스탄}}}
파일:튀니지 국기.png
-2 {{{#black 튀니지}}}
파일:파나마 국기.png
-2 {{{#black 파나마}}}
파일:파키스탄 국기.png
-2 {{{#black 파키스탄}}}
파일:팔라우 국기.png
-2 {{{#black 팔라우}}}
파일:포르투갈 국기.png
-2 {{{#black 포르투갈}}}
파일:폴란드 국기.png
-2 {{{#black 폴란드}}}
파일:프랑스 국기.png
-2 {{{#black 프랑스}}}
파일:핀란드 국기.png
-2 {{{#black 핀란드}}}
파일:필리핀 국기.png
-2 {{{#black 필리핀}}}
파일:헝가리 국기.png
-2 {{{#black 헝가리}}}
파일:호주 국기.png
-2 {{{#black 호주}}}
(가나다순 정렬)
}}}}}} ||

1. 프랑스 공화국국가
1.1. 개요1.2. 역사1.3. 들어보기1.4. 가사1.5. 최근 드러난 사실1.6. 비판과 논란1.7. 이모저모
2. 민중가요로서
2.1. 러시아어2.2. 독일어2.3. 스페인어 (칠레)

1. 프랑스 공화국국가

La Marseillaise
라 마르세예즈
파일:프랑스 국장.png
작사가 클로드 조제프 루제 드 릴
Claude Joseph Rouget de Lisle, 1760~1836
작곡가 조반니 바티스타 비오티
Giovanni Battista Viotti, 1755–1824
작곡된 해 1792. 04.

1.1. 개요

마르세유(Marseille)의 노래, 마르세유 행진곡이라 부르기도 한다. 현 프랑스 공화국국가이며 프랑스 혁명정신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노래이다.

1.2. 역사

1792년 4월 20일 프랑스 혁명정부가 오스트리아에 대한 선전포고를 결의한 소식이 4월 25일 프랑스 동쪽 끝 스트라스부르에 도착했고 이 소식을 들은 공병 대위 클로드 조제프 루제 드 릴 (Claude Joseph Rouget de Lisle, 1760~1836)이 출정 부대의 격려를 위하여 하룻밤 만에 작사, 작곡(?)한[1] 군가였다.[2] 이때 붙은 제목은 '라인 방면군을 위한 군가(Chant de guerre pour l' armée du Rhin)'였다. 드 릴은 이 곡을 라인 방면군 사령관 니콜라 뤼크네르(Nicolas Luckner)에게 바쳤다.

마르세유 출신 의용병들이 1792년 8월 10일 봉기파리에 입성할 때 부르던 것이 널리 알려져서 프랑스 제1공화국의 국가로 지정되었다가 종신 통령 자리에 오른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혁명을 종결지으면서 과도한 혁명 정신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국가 자리에서 끌어내렸다. 이후 나폴레옹 집권 시절과 나폴레옹이 황제 자리에 있던 프랑스 제1제국 시절에는 출발의 노래[3]가 대신 국가로 사용되었으며 부르봉 왕정 복고 시대 때에는 당연히 국가가 지정되지 못하고 오히려 금지곡으로 지정되었다. 대신 프랑스 공들의 파리로의 귀환이 국가였으며 7월 왕정 시절에는 파리인들이 국가였다. 왕정이 무너진 프랑스 제2공화국 시절에는 지롱댕의 노래, 프랑스 제2제국 시절에는 시리아로 출발하라가 국가였다. 프랑스 제3공화국은 국가로 사용할 만 했으나 제3공화국과 대적한 사회주의 정부 파리 코뮌이 이 곡을 개사한 코뮌의 라 마르세예즈를 국가로 사용하는 바람에 한동안 버려졌다가 8년이 지난 1879년에 이르러서야 우여곡절 끝에 국가의 자리에 귀환하였다.

1.3. 들어보기

어린이 합창 버전.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연주된 가사 없는 버전.
에마뉘엘 마크롱 現 프랑스 공화국 대통령 취임 당시 프랑스 군악대가 연주한 가사 없는 의전용 버전.
국가의 무덤 이집트 군악대가 연주한 개발새발 의전용 버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연주된 라 마르세예즈.[4]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연주된 라 마르세예즈의 MR 버전.

1.4. 가사

1절
Allons enfants de la Patrie,
Le jour de gloire est arrivé!
일어나라 조국의 아이들아,
영광의 날이 왔도다!
Contre nous de la tyrannie
L'étendard sanglant est levé. (bis)
우리에 대항하여, 압제자의
피 묻은 깃발이 일어났도다. (×2)
Entendez-vous dans les campagnes
Mugir ces féroces soldats?
들리는가 저 들판의
흉폭한 병사들의 고함소리가?
Ils viennent jusque dans nos bras
Égorger nos fils, nos compagnes!
놈들이 우리의 지척까지 와서
우리의 아들과 아내의 목을 베려 한다!
2절
Que veut cette horde d'esclaves,
De traîtres, de rois conjurés ?
무엇을 원하는가, 이 노예의 무리는,
배신자의, 모략하는 왕의 무리는?
Pour qui ces ignobles entraves,
Ces fers dès longtemps préparés ? (bis)
더러운 족쇄를 누구에게 씌우려고,
이 차꼬를 오랫동안 준비하였는가? (×2)
Français, pour nous, ah ! quel outrage !
Quels transports il doit exciter !
프랑스인들이여, 우리에게로다, 아! 이 무슨 모욕인가!
어찌 화를 불러일으키려 하는가!
C'est nous qu'on ose méditer
De rendre à l'antique esclavage !
저들이 감히 우리를 꾐하여,
옛 노예의 꼴로 만드려 한다!
3절
Quoi ! des cohortes étrangères
Feraient la loi dans nos foyers !
무어라! 이방인의 군세가
우리의 고향에서 법을 만들게 된다고!
Quoi ! ces phalanges mercenaires
Terrasseraient nos fiers guerriers ! (bis)
무어라! 용병의 대오가
우리 자랑스러운 전사들을 짓밟게 된다고! (×2)
Grand Dieu ! par des mains enchaînées
Nos fronts sous le joug se ploieraient
신이시여! 두 손이 사슬에 매인 채로
우리의 이마를 멍에 아래로 숙이게 된다고
De vils despotes deviendraient
Les maîtres de nos destinées !
비루한 폭군이
우리 운명의 주인이 된다고!
4절
Tremblez, tyrans et vous perfides
L'opprobre de tous les partis,
떨어라, 독재자와 너희 비겁자야
모든 정당의 수치들아,
Tremblez ! vos projets parricides
Vont enfin recevoir leurs prix ! (bis)
떨어라! 너희의 패륜적 계획은
마침내 대가를 치르리니! (×2)
Tout est soldat pour vous combattre,
S'ils tombent, nos jeunes héros,
모두가 너희와 싸울 전사이니,
그들이 스러지면, 우리의 젊은 영웅이,
La terre en produit de nouveaux,
Contre vous tout prêts à se battre !
땅 위에 새로이 자라나
만전으로 너희와 싸울지라!
5절
Français, en guerriers magnanimes,
Portez ou retenez vos coups !
프랑스인들이여, 고결한 전사들이여,
공격에 있어 전진하되 절제하라!
Épargnez ces tristes victimes,
À regret s'armant contre nous. (bis)
저 애처로운 희생자들을 살려주어라
우리와 대적함을 후회하는 자들이니 (×2)
Mais ces despotes sanguinaires,
Mais ces complices de Bouillé,
허나 이 피에 굶주린 폭군들은,
허나 이 부이에의 공모자들은 아니로다,
Tous ces tigres qui, sans pitié,
Déchirent le sein de leur mère !
모두가 자비 없는 사자들일지니,
그네 어미의 젖가슴을 물어뜯는 자들이다!
6절
Amour sacré de la Patrie,
Conduis, soutiens nos bras vengeurs
조국의 성스러운 사랑은,
우리의 복수코자 하는 팔을 지지하고 이끈다
Liberté, Liberté chérie,
Combats avec tes défenseurs ! (bis)
자유여, 사랑하는 자유여,
그대의 수호자와 함께 싸우라! (×2)
Sous nos drapeaux que la victoire
Accoure à tes mâles accents,
우리의 깃발 아래서 승리가
그대의 장엄한 어조를 재촉하여,
Que tes ennemis expirants
Voient ton triomphe et notre gloire !
죽어가는 그대의 적이
그대의 성공과 우리의 영광을 목도하도록!
7절(아이들의 절)
Nous entrerons dans la carrière
Quand nos aînés n'y seront plus,
우리는 그 길로 들어서리오
우리의 선열이 더 이상 없게 되었을 때,
Nous y trouverons leur poussière
Et la trace de leurs vertus (bis)
우리는 그들의 재와
미덕의 흔적을 발견하리다 (×2)
Bien moins jaloux de leur survivre
Que de partager leur cercueil,
그들이 살아남음을 샘하기보단
그들의 관을 나누어 지리다
Nous aurons le sublime orgueil
De les venger ou de les suivre
우리는 숭고한 자부심을 가질지니
원수를 갚고 그들을 따른다른 것이다
후렴(×2)
Aux armes, citoyens! 무기를 들라, 시민들이여!
Formez vos bataillons! 대열을 갖추라!
Marchez, marchez(前) /
Marchons, marchons!(後)
전진하라, 전진하라!
(전진하자! 전진하자!)
Qu'un sang impur 놈들의 더러운 피로
Abreuve nos sillons! 우리의 밭고랑을 적시도록!

한 나라의 국가로 부르기에는 가사가 꽤나 살벌하다. 가사 내용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저 뭐같은 적들의 피로 모내기를 하자가 된다.(...) 게다가 원래 군가[5]라서 그냥 들어봐도 힘이 넘친다. 어린아이들이 부를 경우 살벌한 가사와 잘 매치되지 않아 꽤 난감한 노래이다.[6]

특히나 축구 경기 전에 제창할 경우 상대를 압도하는 느낌을 주는데, 실제로 1998 프랑스 월드컵 당시 프랑스의 경기를 중계하던 중계진은 선수들과 관중들 모두가 프랑스 국가를 제창하고, 제창이 끝나자마자 "대단한 프랑스네요."라고 감탄하기도 했다.

가사는 원래 6절까지 있었는데, 1792년 10월에 장 밥티스트 뒤부아라는 한 민족주의자가 7절을 추가했다. 참고로 현재 15절까지 있는데, 너무 길어서 7절까지만 부른다고(…) 흠좀무. 공식 행사에서는 그 중 1절과 6절만 부른다고 한다.

1.5. 최근 드러난 사실

한국에는 예원학교 등의 입시곡으로 잘 알려진 바이올린 협주곡 제 22번으로 유명한 조반니 바티스타 비오티(Giovanni Battista Viotti, 1755–1824)이 곡의 원래 선율의 작곡자라는 것이 최근에 밝혀졌다.[7]

비오티는 1782년부터 1789년까지 베르사유 궁전에서 바이올리니스트로 일하고, 마리 앙투아네트의 헤어드레서로 일했던 레오나르 오티에(Léonard Autié)와 함께 떼아트르 드 무슈(Théâtre de Monsieur)[8]를 설립하는 등 프랑스 왕실을 위해 일하던 사람이다. 비오티는 1781년에[9] 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린을 위한 다 장조의 주제와 변주곡(Tema e Variazioni in Do maggiore)을 작곡했다. 이것은 1792년에 프랑스 공병 대위 루제 드 릴이 작곡한 것이 아니라는 것일 뿐만 아니라 작곡한 사람이 이탈리아인이라는 것이다. 이것은 비오티의 작품 전곡을 녹음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음악감독 귀도 리몬다(Guido Rimonda)에 의해 발견된 사실이다. 직접 들어보자. #

1.6. 비판과 논란

한국에서는 대체로 이 노래에 대해 프랑스 민중의 혁명과 저항정신이 담겨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애국가도 저런 내용이어야 한다는 말도 종종 나온다. 이 국가를 좋게 보는 한국 사람들 의견을 한 단어로 요약하면 소위 '간지나는 국가'라는 식인데, 하지만 정작 프랑스 안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작지 않고 개사 요구가 종종 나오는 국가다.

우선 가사에서부터 외국인 혐오와 인종차별을 정당화한다는 지적이 있다. 혁명 당시의 프랑스를 잘 담은 노래라지만, 다양한 곳에서 온 이민자 국민들이 있는 프랑스에선 적합하지 않는 노래라는 것이다.[10]

특히 1절에선 암시 정도만 되지만, 3절에서는 외국놈들이 우리 안방을 노린다는 등, 대놓고 외국인에 대한 적의를 보여주고 있다.[11] 게다가 이 노래에서 말하는 매국노에는, 혁명 정부가 아닌 교황청에 순명하고자 했던 서약 거부 성직자[12]들도 포함되는 등, 오늘날 프랑스인의 기준에서도 굉장히 꺼림찍한 요소가 많다

축구 대표팀 경기에서, 뉴칼레도니아 출신인 크리스티앙 카랑뵈가 부르지 않아 논란이 된 적이 있다.[13], 이는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당수였던 장 마리 르펜의 인종차별적 발언[14]에 대한 정치적 항의 및 프랑스의 과거 식민주의 정책에 대한 항의 차원이라고 한다. 그 외 프랑스 식민지 내지 해외영토 출신들도 시합 전 제창시 웅얼거리며 부르는 둥 마는 둥 하는 경우가 있다.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나라와 코르시카 사람들은 특히 혐오에 가까운 반응을 보이기도 하는데, 생드니 경기장에서 열린 알제리와의 경기 때는 알제리 팬들이 야유를 퍼부을 정도였다. 2분 45초부터 보자[15] 프랑스 주둔군이 식민지 주민들에게 이 노래를 부를 것을 강요하거나 학살 등 탄압하면서 이 노래를 불러서 그렇다. 알제리 독립을 요구하던 알제리인들을 학살한 알제리 전쟁 때는 불과 1950년대에서 1960년대 라 마르세예즈를 국가로 쓰는 공화국 때 생긴 일이다.

프랑스 축구 스타였던 지네딘 지단은 알제리 혈통인 탓인지 '라 마르세예즈를 들을 때마다 섬뜩한 마음이 든다' 라고 말할 정도였다.# 그 후로 전 국가대표인 카림 벤제마는 “나는 프랑스 국가대표인 것이 자랑스럽지만 내셔널리즘으로 가득 찬 국가는 좋아하지 않아 부르지 않는데 뭐가 문제냐” 라고 말했었다고. #


2006 FIFA 월드컵 독일 결승에서의 국가 제창 모습. 주장 지네딘 지단을 비롯해 이민자, 유색인종 선수로 구성된 선발 라인업의 많은 선수들이 직접 부르지 않고 듣고만 있다.

프랑스령 기아나 출신으로 프랑수아 올랑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크리스티안 토비라는 이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비난을 당하기도 했는데, 이 때 그를 옹호한 배우 랑베르 윌송은 인종차별적이고 외국인 혐오적인 노래라는 소신을 밝혔다. 1 2 실제로 3절의 내용은 외국인 혐오적인 가사라는 비판이 제기되었고, 위에 나온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어린이가 부른 가사 내용이 잔혹한 탓에 개사를 주장하는 움직임이 있었는데, 심지어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의 영부인인 다니엘 미테랑까지 가세할 정도였다. 물론 국민적인 여론은 반대 움직임이 더 많았기에 통과되지는 못했다. #

일반적으로 우파가 내셔널리즘에 우호적이지만, 미테랑 직전에 집권했던 중도우파 성향의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대통령은 "프랑스 땅을 프로이센인들의 피로 물 들이자고 노래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 이것은 데스탱이 재임 중 유럽경제공동체(현 EU의 전신)를 출범시키는 등 유럽 통합에 적극적이었던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이에 비해서 자크 시라크, 니콜라 사르코지 정권 때에는 코르시카인들과 튀니지인들이 축구 경기장에서 라 마르세예즈에 야유를 보내자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경기 중단을 요구했다. 1, 2 단지 관중들이 국가에 야유하는 것이 대통령의 마음에 안든다고 축구 경기를 중단시키려고 하는 행위도 그렇고[16], 특히 두 번째 기사에 따르면 이 노래에 야유를 하는 것은 벌금형과 징역형을 구형할 수 있는 범죄라는 것을 말하고 있는데, 자유를 강조하는 프랑스의 풍토가 무색한 모습으로 보일 수도 있다.[17]

묘하게도 프랑스 혁명에 대해선 일반적으로 긍정적인 프랑스 좌파는 이민자 포용의 자세를 취해서인지 혁명을 상징하는 노래인 라 마르세예즈에 대해 개사를 요구하며 비판적이고, 정작 프랑스 혁명에 대해 방데 전쟁 때의 학살을 들며 비판적인 자세를 취하는 프랑스 극우파인 국민연합은 긍정하거나 아예 강요한다. 아무래도 민중가요가 혁명으로 집권한 국가 및 체제에서는 도리어 건전가요로 변모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러한 아이러니가 발생하는 것이다.

2016년 들어서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 초등학생 모두가 부르게 하라고 지시를 했다. # 올랑드는 좌파 성향의 대통령인데 이 기사만 보면 오히려 국가주의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18] 프랑스가 테러를 당하고 있는 영향도 있고, 재선을 염두에 두고 한 계산이라는 평. 하지만 안 그래도 가사 내용과 오용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는 국가를 부르는 것을 의무화한다면, 특히나 이민자와 해외영토 주민의 자녀들에게는 세뇌식 강요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다른 나라 국가에서도 종종 나오는 현상이지만, 국가라면 으레 담고 있을 민족주의, 국가주의적인 색채 때문에 반민족주의자들이나 탈민족주의, 국가주의를 혐오하는 사람들은 싫어한다.

1.7. 이모저모

1830년에는 프랑스 낭만주의 시대의 대표 작곡가인 엑토르 베를리오즈소프라노테너 독창, 어린이 합창과 성인 합창, 관현악이라는 대규모 편성을 사용해 화려하고 박력있는 1절부터 6절까지의 편곡을 남겼고, 표트르 차이콥스키도 〈1812년 서곡〉을 작곡할 때 이 노래의 첫 부분을 프랑스를 상징하는 주제로 해서 차용한 바 있다. 독일의 시인 하인리히 하이네가 작사하고 역시 독일의 음악가인 로베르트 슈만이 작곡한 〈두 사람의 척탄병〉(Die Beiden Grenadiere) 후반부에도 프랑스 군인의 애국심을 상징하는 노래로 나온다. 링크 슈만은 이를 통해 여전히 구체제 하에 있었던 독일인으로서 혁명 프랑스군의 열정을 동경하고 찬탄했다. 헝가리의 작곡가 프란츠 리스트도 이 작품에 대한 피아노 편곡을 남겼다. 그리고 1998 프랑스 월드컵의 테마곡인 장 미셸 자르의 〈랑데부 98〉(Rendez-Vous 98, Apollo 440의 리믹스판)에도 편곡된 바 있다. 링크.

그리고 이 노래의 전주에 해당되는 부분이 바로 그 유명한 비틀즈의 'All You Need Is Love'의 시작 부분에 그대로 사용됐다. 웜즈 시리즈에서도 인도 핵 실험과 양 폭격 호출시에 비행기가 날아오면서 Allons enfants de la Patrie, Le jour de gloire est arrivé 부분의 멜로디가 연주된다. 국가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많이 인용되는 음악은 드물 듯. 근데 비틀즈와 웜즈 시리즈는 모두 원산지가 영국이다... 서양판 김치 전사라고 불리는 푸드파이트!에서 중간에 개사되어 나온다.

프랑스의 식민지에서도 이 국가를 불렀다. 그런데 가사를 생각해 보면 묘하다. 방데 전쟁 때 프랑스 공화국 진압군에 맞선 방데 저항군, 프랑스에게 자유와 독립을 얻기 위해 맞선 아이티의 흑인 저항군들은 오히려 이 노래를 불러서 일종의 부메랑을 날렸다. 심지어는 비스마르크도 처음 개발된 축음기에다 대고 이걸 불렀다...지금도 이 음성기록이 남아있다.

2015년, 97년 만에[19] 프랑스 의회에서 다시 불리게 됐다.https://youtu.be/85phxGUzMtw# 2015년 샤를리 엡도 사태와 2015년 11월 파리 테러, 두 번의 테러 덕에 두 번이나 불렀다.


영화 《카사블랑카》에서는 자기네들 군가라인강의 수비를 부르는 독일 육군공군 장교들을 발라 버리기도 한다. 프랑스한테 식민지배 받던 모로코 사람들이 참 좋아했겠다.

박력 있기로 명망 높은 붉은 군대 합창단도 이것을 불렀다.

어쌔신크리드 유니티에서 시민들이 허구한날 부르고있다. 년도상 작곡되기 전인데도(...)

인도에서도 진보주의자나 좌익들 사이에서도 상당히 유명한 노래이다. 링크

힐링캠프에서도 사용된적이 있다. 0:22초

2019년 5월 17일에 전남대학교에서 있었던 5.18 관련한 보수단체 시위가 있었는데, 한 학생이 시위대를 향해 이 노래를 한국어로 번안해 부른 적이 있다.[20]

이 노래랑 곡조가 상당히 비슷하다는 이야기가 있다.(...)

2. 민중가요로서

19세기 전반을 뒤흔들었던 프랑스 대혁명부터 1848 혁명 당시를 상징하는 노래이니만큼, 나폴레옹 전쟁이 끝나고도 유럽의 자유주의 계열, 좌익 계열을 막론하고 자주 불린 노래였다. 적당한 민중 가요가 없던 당시에는 독일, 러시아 등을 가릴 것 없이 유럽에서 시위가 일어날 때마다 불릴 정도였다.

본래는 프랑스어 원 가사를 그대로 불렀으나 나중에는 자국어에 맞춰 번안하는 경우가 많아졌고, 편곡도 하게 된다. 러시아에서는 1905년 피의 일요일 이후로 크게 유행했고, 러시아 혁명기인 1917~1918년의 국가는 인터내셔널가가 아니라 사실상 이 노동자 라 마르세예즈였다.

2.1. 러시아어



이 노래의 정확한 명칭은 'Workers' Marseillaise'이다. 이 곡은 라 마르세예즈를 번역한 것이 아니라 라 마르세예즈의 곡조에 맞춰 기존 곡을 개사하고 그 가사에 맞게 음을 고쳐 제작한 것이다.

2.2. 독일어


2.3. 스페인어 (칠레)


제목은 Marsellesa Socialista(사회주의자 마르세예즈).


[1] 여기에 물음표를 붙인 이유는 아래의 '하지만...최근에 밝혀진 정체' 문단에서 확인하길 바란다.[2] 정작 이 대위의 입장과 인생은 좀 버라이어티했다. 링크 참조. 한국의 상황에 빗대자면, 임을 위한 행진곡, 독립군가 또는 멸공의 횃불같은 노래를 정식 국가로 채택해 부르는 격이라고 할 수 있다.[3] 근데 이쪽도 라 마르세예즈 못지않게 과격하다. 별명이 '라 마르세예즈의 동생'.[4] 2006 월드컵까지는 내림나장조였다가, 유로 2008부터 내림가장조로 변경.[5] 미군도 부를 때가 있다. 가사 바꿔서 다른 나라 국가로 채용되었던 경우도 있는 듯하다.[6] 프랑스 알베르빌에서 열린 1992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개막식 당시의 모습이다.[7] 이탈리아어를 안다면 읽어 보자.[8] 프랑스 혁명 당시 페도 극장(Théâtre Feydeau)으로 강제 개명당했다[9] 라 마르세예즈가 작곡되었다고 생각되는 시점으로부터 무려 11년 전이다.[10] 프랑스 혁명 당시 성차별인종차별의 문제점은 개선하지 않고 여성과 비백인을 이용만 하고 오히려 그 전과 다를 바 없이 차별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한다. #[11] 물론 그 당시엔 저 '외국놈'들이 혁명정부를 무너뜨리려는 군주제였던 영국, 오스트리아, 프로이센, 러시아, 스웨덴 등 이였지만, 지금에 와서는저 국가들이 다 사이좋게 지내는 나라들인지라[21]현대에 와서는 저 의미가 '프랑스인이 아닌 유럽인'에서 '유럽 주변국 사람', 즉 중동이나 아프리카 사람들을 실질적으로 가리키는 의미가 되버린 것이다.[12] 당시 혁명 정부에서는 가톨릭 사제들이 교황청이 아닌 세속정부에 순명해야 한다고 해석했으며, 충성 서약을 교회에 강요했다. 참고로 21세기 기준에서 이 논리를 그대로 사용하는 나라가 있으니 바로 중국이다.[13] 카랑뵈의 증조부모는 자신들이 외교 사절로서 프랑스로 간다고 생각했지만, 그들은 납치되어서 인종 전시를 당했다.[14] 프랑스 대표팀에 흑인이 너무 많다는 어그로 발언을 한 적이 있다.[15] 참고로 이 경기에서 프랑스가 4-1로 이기고 있자 화가 난 알제리 팬들이 경기장에 난입하고 쓰레기들을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경기가 중단되었는데, 알제리계 부모를 둔 지네딘 지단에게만큼은 위해를 가하지 않고 사인을 받기도 했고 알제리 선수들은 알제리 선수대로 지단과 어울렸다. 물론 프랑스 국가 연주 전까지만 해도 프랑스 팬과 알제리 팬이 어깨동무를 하는 등 나쁜 분위기는 아니었지만. 이 '알제리 팬'이라 하는 사람들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데, 이들이 전부 알제리로부터 원정 온 알제리 국민들일리는 없을 터, 그들은 알제리 이민자들의 후손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즉 프랑스 국적을 지녔지만, 프랑스의 문화에 동화되지 못하고 소외된 이들의 울분과 분노가 단적으로 드러난 사건이라 할 수 있겠다. '각자 다른 뿌리를 지녔지만, 공화국의 가치와 프랑스의 문화 아래에서 하나된 강력한 국가의 힘'이라는 공화국의 이상에 부합하는 레블뢰 군단의 경기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난 것은 더욱 의미심장하다. 이 사건은 수 세기 가까이 일관적으로 진행된 통합만을 고집한 동화정책의 그늘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 수 세기간의 소외감, 박탈감은 소요 사태 등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했다.[16] 위의 알제리와의 A매치는 관중들이 난입하고 쓰레기를 집어던지는 물리적인 행위로 중단이 불가피했지만, 국가 연주에 야유를 한다고 경기 자체를 못할 수준은 아닌데 대통령이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경기 중단을 요구하는 행위는 정당하게 가격을 지불해서 표를 끊고 경기를 관람하는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여겨질 수 있다.[17] 실제로 2005년 프랑스 의회는 국기와 국가를 모욕할 경우 6개월의 구금과 1500만 원의 벌금에 처하도록 관련법을 통과시켰다. 1 그리고 국기의 깃대를 부러뜨린 알제리인에게 이 법을 적용해서 벌금형을 선고한 사례가 있다. 2[18] 사실 올랑드 대통령은 알제리를 방문하면서 프랑스가 과거에 알제리에게 저지른 만행에 대해 인정은 하면서도 사과는 거부하고 오히려 귀국 후에는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이라는 망언을 한 바 있고, 2016년 들어서는 신자유주의 지지자들이 좋아할 만한 친기업적 노동법 수정으로 노동자들을 포함한 국민들의 반발을 불러일으키는 등 우파 성향 대통령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들도 보여주고 있다.[19] 97년 전에는 제 1차 세계대전 종전을 기념하여 불렀다.[20] 정작 시위대 사회자는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착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