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31 22:01:52

스트라스부르

스트라스부르 (프랑스)



파일:external/www.jongha.com/db4cea48f28435957d8f6415540c252b.jpg

프랑스어: Strasbourg
독일어: Straßburg
알자스어: Strossburi
1. 개요2. 역사3. 특징4. 출신 인물5. 이모저모

1. 개요

30년 전쟁에서 승전한 프랑스가 신성 로마 제국으로부터 이 지역을 전리품으로 획득한 이후 프랑스 땅이었다 독일 땅이기를 반복한 알자스-로렌 지역의 대표 도시이다.

프랑스 북동부 알자스 주의 주도였으나, 2016년부터 시행된 프랑스 행정 지방 제도 개편에 따라 현재는 그랑데스트의 주도이다.

인구는 27만명, 광역권 인구는 광역 76만(독일 쪽까지 합치면 93만 명)으로 프랑스에서 7번째로 큰 도시다.[1]

2. 역사


842년 스트라스부르 서약이 체결된 곳이기도 하다. 프랑스 문명과 독일 문명의 교차점이라고 할 수 있는 도시에서 나온 문서가 프랑스어독일어의 첫 흔적을 담고 있으니 의미심장하다고 하겠다.

원래 17세기까지는 독일에 포함된 지역으로 신성 로마 제국에 소속된 도시였다. 17세기 프랑스가 30년 전쟁에서 승리하면서 전리품으로 알사스 로렌 지역을 차지하면서, 스트라스부르도 덤으로 프랑스에 넘어갔다. 이후 프랑스독일이 알사스 로렌을 놓고 쟁탈전을 벌일 때마다 스트라스부르의 주인도 계속 바뀌었다. 1870년 보불전쟁으로 다시 독일 땅이 되었지만, 제1차 세계대전에서 프랑스가 승리하면서 49년만에 다시 프랑스 영토가 되었다.

17세기 프랑스에서 처음으로 이 지역을 점령한 이래 정책적으로 이 지역에 독일어 사용을 억제하고 프랑스어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지만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지역민들의 대다수는 독일어 방언을 사용했다. 2차 세계대전 기간에 독일의 프랑스 침공 전에 프랑스 정부가 주민들을 후방으로 소개할 때 나온 공고문도 프랑스어독일어로 같이 표기될 정도였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지속적인 프랑스어 교육으로 현재는 프랑스어가 많이 보급되었고 현재 지역 주민들은 대부분 프랑스어를 능통하게 할 수 있다. 오늘날에는 프랑스 10대 대도시 중에는 유일하게 프랑스어/독일어 병행 수업을 하는 초등학교(Ecole élémentaire)가 있는 도시이다. 주민들의 상당수는 여전히 독일어에도 능통하지만 그 비율이 점점 적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서양에서 처음으로 금속활자와 활판 인쇄술을 발명하여 세계최초의 독일어 성경책을 찍어낸 것으로 유명한 요하네스 구텐베르크가 이곳에서 살면서 활동을 했다. 그 때문에 구시가지에 구텐베르크 광장이 있으며 그 곳에 그의 동상이 있다. 당시 스트라스부르는 유럽 인쇄술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당시 스트라스부르의 인쇄소들이 마르틴 루터의 독일어 성경을 찍어낼 수 있었던 것은 스트라스부르가 1201년 카를 4세로부터 자유제국도시 지위를 획득한 이래 특정 영주의 지배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또한 유럽연합유럽의회와 유럽 인권 재판소[3], 유럽 평의회[4]가 소재하고 있고, 프랑스 국립행정학교(ENA) 본교가 이곳에 소재하고 있는 유럽정치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3. 특징

사통팔달의 요지에 자리잡고 있다는 데에서 유래하여 독일어의 '(Strass)'과 '도시(Burg)'를 합친 슈트라스부르크(Strassburg, Straßburg)라고 명명되었다. 현재 프랑스 관광청 공식 한글 홈페이지에는 한글로 '스트라스부르그'라고 표기되어 있다. 프랑스어 발음으로는 스트라스부르로 표기되어야 하지만 독일어권인 해당 지역의 언어적 특성을 반영하여 이렇게 표기한 듯. 대한민국의 각 행정기관별로 두 표기를 혼용하고 있다.

라인강을 맞대고 독일과 접해 있는 국경 도시로 자전거로 20분만 밟으면 독일로 넘어갈 수 있을 정도로 몹시 가까우며 2017년 4월부터는 지상전철(트램)이 개통되어 5분이면 인접 국경도시인 켈(Kehl)[5]을 넘을 수 있다. 현재도 지리적으로 독일과 몹시 가까운 이유 때문에 프랑크푸르트 국제공항으로 오고가는 루프트한자 리무진 버스가 다닐 정도.

프랑스 입장에서도 교통은 물론, 전략적으로도 중요도가 높은 도시여서 프랑스 철도 초창기에 선로가 놓이기도 한 곳이다. 파리 동역에서 스트라스부르를 잇는 철도가 이미 1840년대 말에 세워졌다. 과거 파리 동역의 이름이 스트라스부르 역(Gare de Strasbourg)이기도 했는데 역 이름을 행선지를 따서 지었기 때문.[6]

4. 출신 인물

5. 이모저모

서정원이 이곳 축구팀인 RC 스트라스부르에서 뛰었던 적이 있다. 팀이 강등권을 왔다갔다 했지만(...) 서정원이 RC 스트라스부르에서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했던지라 이 지역팬들에게 쎄오(Seo)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사진에 나와있는 크고 아름다운 노트르담 성당[7]과 성당주변의 구시가지, L'Ill 하천 안 섬에 있는 쁘띠 프랑스(Petite France)는 이곳을 상징하는 명소이다. 독일어권 목조건축문화를 대표하는 파흐베르크하우스(Fachwerkhaus)들과 로마제국 시대부터 유럽 일대에서 유행하던 목구조 양식의 건축들이 잘 보존되어 있고, 고풍스러운 중세나 유럽의 작은 도시의 풍경을 갖고 있는 시가지가 유명하다. 쁘띠 프랑스(Petite France)란 단어는 15세기 부터 섬안에 존재해온 매독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 유래되었다. 당시 징병/파병 등 전쟁을 이유로 떠났던 프랑스인들은 흔히 매독[8]을 앓은 채 고향으로 돌아왔다. 이 때 매독 환자들을 위한 병원이 자리했던 수로 일대가 '매독에 걸린 프랑스인'이라는 의미의 쁘띠 프랑스(Petite France)로 불리우게 되었고, 오늘날에는 같은 단어의 전혀 다른 뜻으로 사람들에게 어필되고 있다.[9]

둠 리부트의 메인 악역 올리비아 피어스가 이곳 대학 생명공학과 출신으로 설정되어 있다.

WHITE ALBUM2의 coda편에서, 키타하라 하루키토우마 카즈사가 이 도시에서 5년만에 재회했다.

강철의 왈츠조이 셔먼페니 셔먼 자매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도시에 있는 스트라스부르 의과대학의 한 잠겨진 법의학실험실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학살된 유대인의 신체조직들이 대량으로 발견되었다. 이 장기들은, 당시 나치 점령하의 스트라스부르 의대 교수로 재직하던 아우구스트 히르트에 의해 인체실험용으로 활용되던 것으로 밝혀졌다. #

기차역이 굉장히 독특하게 생긴걸로 유명하다. 오래된 건물의 전면을 유리궁전 스타일로 덮은 형태.

2015년 스트라스부르 TGV 탈선 사고가 일어났다.

주문은 토끼입니까?의 배경의 모델이 되는 도시로도 알려져있다.

2018년 12월 11일 스트라스부르의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총격 사건이 있었다. 현재까지 4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 # 범인은 현재까지 잡히지 않고 있으나, 용의자는 29세의 남성인 것으로 알려져있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결국 프랑스경찰에 의해 범인은 사살되었고 IS는 자신들의 매체를 통해 범인이 IS 전사였으며 자신들이 주도한 테러임을 주장하고 있다.

2019년 1월 16일 CNN이 Strasburg, Germany라고 표기하는 희대의 방송사고를 쳤다.[10]


[1] 2010년 기준 인구로 파리 : 225만(광역 1,200만) - 마르세유 : 85만(광역 170만) -리옹 : 50만(광역 220만) - 툴루즈 : 46만(광역 120만) - 니스 : 34만(광역 100만) - 낭트 : 28만(광역 87만) - 스트라스부르 : 27만(광역 76만) 순.[출처도서] 도시로 보는 유럽통합사: 영원의 도시 로마에서 EU의 수도 브뤼셀까지[3] 유럽 인권 재판소(영어: European Court of Human Rights, 프랑스어: Cour européenne des droits de l’homme)는 유럽인권조약에 의해 설립된 초국가적 또는 국제 재판소이다.[4] 유럽의 경제·사회적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가맹국의 긴밀한 협조에 의한 공동의 이상과 원칙을 지지하고 있으며 국방(군사) 분야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점진적인 유럽 통합을 지향한다. 산하 조직으로는 회원국 외무장관으로 구성된 각료 위원회와 자문 위원회, 회원국 의원으로 구성된 의원 회의, 유럽 인권 위원회, 유럽 인권 재판소, 사무국 등의 기구를 두고 있다.[5] 제2차 세계대전 종결 후 프랑스에 합병되었고 독일인 주민들은 모두 추방되었으나 1953년 서독으로 다시 반환되었다.[6] 비슷하게 파리 리옹역리옹에 없고 파리에 있으며 리옹에는 대신 리옹 파르디외역(Gare de la Part-Dieu, Lyon)이 있는 식이다.[7] 가장 유명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과는 별개의 성당이다. 참고로 프랑스어로 노트르담(Notre-Dame)은 성모 마리아를 뜻하기 때문에 프랑스에는 노트르담이라는 이름이 붙은 성당이 많이 있다.[8] 프랑스어 : Petit vérole[9] 작은 프랑스라고 직역되는 '쁘띠 프랑스(Petite France)'[10] 2011년에 CNN은 Cannes, France라 써놓고 지도 위치는 스페인에다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저지른 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