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5-10 14:23:39

로디지아군



파일:71ApappFVpL._AC_SL1100_.jpg

1. 개요2. 상세3. 후대에 미친 영향4. 무기5. 관련 문서

1. 개요

현재는 짐바브웨가 된 나라인 로디지아가 건재 하던 당시의 로디지아 군대. 로디지아 분쟁(1964~1979)[1]에 걸쳐 활약했다.

2. 상세

만화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전 세계에서 모집한 전설적인 용병들로 강력한 군대를 구축한다'는 로망을 현실에 실현시켜서 전 세계 밀덕의 추억 속에 강렬히 남아있다. 국가 단위의 상비군을 편제하기 어려웠던 중세에는 용병이 나라의 정규군 역할을 담당하는 사례가 굉장히 많았지만, 로디지아는 그걸 현대에 실현시켰다는 점에서 특이한 케이스라 할 수 있다.

원래 로디지아는 그 지역을 식민화했던 "아프리카나폴레옹" 영국세실 로즈 경의 이름을 딴 국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백인 이주민들의 백인 우월주의가 다른 식민지보다 강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힘을 잃은 영국이 아프리카 식민지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인접국들에 연이어 친소련/중국정권이 들어서자 엄청난 위기감을 느끼고 당시에는 온건했던 흑인들의 독립운동까지 마구 탄압하는 실책을 터뜨린다.

이 실책으로 생긴 흑인 사회의 공백에 기다렸다는 듯이 소련과 중국의 지원을 받는 두 개의 반정부 게릴라 조직이 들어서서 나라는 테러의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1964년, 영국 노동당 정권은 남로디지아 자치정부에 흑인 인권탄압을 중지하라는 지시를 내리는데 당시 이안 스미스로 대표되는 극우 백인 정권은 이에 발끈하여 1965년 11월 11일[2] 멋대로 독립을 선언하게 된다. 영국에게는 미국의 독립선언 이후로 200여 년 만이었다. 당연히 반정부 조직은 물론이고 국제사회가 납득할 리 없었고 테러는 결국 내전으로 확대된다.

로디지아 정부는 병역을 의무제로 바꾸고 병역기간도 늘려서 대항하려 했지만 겨우 남녀노소 다 합쳐도 22만에 불과한 백인 인구로는 병력부족을 타개할 길이 없었다. 또한 UN에 의한 경제 제재가 시작되면서 무기 수입도 힘겨워지기 시작했다.[3] 반대로 반군은 인접국과 공산권의 지원으로 게릴라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중무장을 하게 되는데 심지어 T-55와 중국제 59식 전차로 편성된 전차부대가 있는 판이었다.

결국 병력도 무기도 마음껏 확보하지 못한 로디지아는 전세계에 용병 모집 공고를 하게 된다. 그런데 이 때 당시 모인 인물들이 그린베레SAS, 프랑스 외인부대, 와일드 기스같은 각국의 특수부대원들이나 프로 용병이었던지라 도리어 전투력이 급상승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 때 이들이 연구한 게릴라전 노하우 등은 아직도 아프리카 등지에서 중요한 참고가 되고 있다.

로디지아군의 규모는 최전성기에조차 2만 5천명 정도에 불과했으나 상대하는 게릴라들에게는 언제나 우위를 차지했다. 일반 보병 부대의 손실비율이 1:8정도였고 특수부대는 1:50에 달했다고 한다. 보수는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부대의 사기는 좋았고, 인종차별적인 백인 정부가 고용한 용병 부대임에도 아이러니하게 백인, 흑인 할 거 없이 서로 동지애가 투철했다고 한다. 흑인 용병이 게릴라로 변장하고 백인 용병이 그에게 포로로 잡힌 것으로 위장해서 게릴라기지에 침투하여 공격하는 식의 전술까지도 있었다고 한다.

압도적인 전과 덕에 한 때 무장 게릴라 집단들을 꽤나 위험한 상황까지 몰고 갔으나, 머릿수가 딸리는 것은 천지가 뒤집어져도 어쩔 수 없었고 여기에 로디지아에 인접해 있던 포르투갈령 식민지였던 모잠비크가 독립하게 되고 이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지원도 끊기면서 싸움을 오래 끌 수는 없었기에 결국 1979년 백인 정부가 협상을 통해 흑인 정부에게 정권을 이양하려 투표를 하게 되었다. 그 투표에서 승리한 것은 나중에는 독재자가 되었지만 당시만 해도 짐바브웨 흑인의 해방을 위해 헌신한 투사였던 로버트 무가베였다.

정권 교체 직전, 많은 로디지아 군인들은 부대 해산식을 가지고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탈출했다고 한다. 이 덕에 실전경험을 갖춘 능력있는 인재들을 대거 영입하게 된 남아프리카는 군의 전투력이 급속도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다. 물론 남아프리카의 백인 지배도 언제까지고 버티진 못했지만 말이다. 당시 군인뿐 아니라 흑인 탄압에 동조하던 상당수 백인들도 여전히 인종차별 정책(아파르트헤이트)을 유지하던 남아공으로 탈출했다. 그리고 이때 로디지아 군에서 싸우던 용병들은 이후 세계로 흩어져 나가면서 온갖 사건을 일으키게 된다. 그 중 네임드 용병 몇명은 로디지아를 정신적으로 계승하겠다는 듯이 여러 소국에서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쓴 맛을 보기도 한다. 그 중 제일 유명한 인간은 밥 디나드(bob denard,1929~2007)라는 용병으로 코모로에서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프랑스 군에 진압 당했다. 놀라운 건 4번이나 코모로에서 쿠데타를 꾸몄고 베냉, 콩고 민주 공화국 등지에서도 이랬다는 것. 하지만 모조리 실패하고 결국 잡혀서 무기징역으로 살다가 죽었다.

그리하여 로디지아는 사라지고, 짐바브웨로 개명하게 되지만 로디지아군은 아직까지도 전설적인 전사 집단 중 하나로 간간히 언급되고 있다.

메탈기어 솔리드 시리즈의 용병 국가 아우터 헤븐은 이 시절의 로디지아가 롤모델이다.

3. 후대에 미친 영향

로디지아 전쟁에서 단위 부대 가운데 가장 많은 수의 적을 때려잡은 것으로 악명 높은 적 후방 침투 부대 "셀루스 스카우트(Selous Scouts)" 소속이던 용병 마이크 루소의 모잠비크 월경 작전에서 방탄복이나 마약에 쩔은 상대에게 몸통을 두 번 쏘는 더블탭 사격이 잘 통하지 않던 경험을 토대로, 현대 실전 권총 사격술의 아버지인 제프 쿠퍼모잠비크 드릴이란 2+1 사격술을 고안하게 된 배경이기도 하다(다만 루소는 결국 로디지아에서 전사했다).

또한 로디지아군의 후방 침투 부대가 애용하던 체스트 리그에서 착안하여, 앞판만 착용하면 체스트 리그가 되어 장거리 침투 작전에 적합하고, 뒷판을 결합하고 방탄판을 넣으면 플레이트 캐리어가 되어 근접전에서 방호력을 제공해주는 군장인 RRV(RHODESIAN RECON VEST, 국내 서바이벌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RHODESIAN을 스펠링대로 읽어 로데시안 베스트라고 알려져 있다.)는 2000년대 들어 전 세계 여러 특수부대에서 야전용으로 애용하고 있는 등 특수작전 분야에 로디지아군이 남긴 유산이 크다.

MRAP로디지아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트럭 개조 장갑차가 기원이다.

후대에 실용적으로 영향을 주었다고 보기에는 뭐하지만, 로디지아군이 사용했던 위장무늬 패턴이 패션이나 밀리터리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나름 인기 있는 편이다.

또한 문서 상단의 모병 포스터가 꽤나 인상깊은 디자인이라 매니아들에게 인기가 많다.

서구권 시민사회에서의 로디지아군에 대한 인식은 그닥 좋은 편이 아니다. 비록 소련의 지원을 받았을지언정 로디지아 신 정권 자체는 민주주의 법칙에 의거하여 선출되었으며, 신 정권이 내놓은 흑백 갈등을 종식시키기 위한 법안에 극단적으로 반대하며 들고 일어선 사실상의 쿠데타를 행한 군대였고, 국제 사회를 무시한 인종차별적 정권의 군대였으니 당연한 것. 로디지아 전쟁이 중반기를 넘어갈 때 즈음엔 로디지아의 구 정권은 완전히 뒤엎어져서 사실상 군벌로써 활동했다. 대안 우파를 위시한 서구권 극우파들의 상징이기도 하다.

4. 무기

참고) +:자국 개발, *:노획

5. 관련 문서



[1] 일명 로디지아-부시 전쟁.[2] 1차대전 전사자 추모일.[3] 똑같은 백인 정권하의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무기와 연료 지원이 있기는 했다. 이쪽도 나중엔 아파르트헤이트로 국제적 비난을 사면서 로디지아와 똑같이 어려워지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