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0 19:22:27

원조비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코에이에서 제작한 역사 시뮬레이션 게임에 대한 내용은 푸른 늑대와 흰 사슴: 원조비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소개2. 줄거리3. 사료적 가치

1. 소개

몽골 제국역사서. 원조비사(元朝秘史), 즉 원나라 왕조의 비밀스러운 역사라는 뜻이다. 몽골비사라고도 불린다. 저자가 누군지는 전해지지 않고 딱히 누구라고 확정할 만한 증거도 없지만 내용을 보면 칭기즈칸을 굉장히 가까이에서 직접 목격했던 인물임은 분명해 보인다. 칭기즈칸의 어머니 호엘룬이 주워다 키운 칭기즈칸의 의제들 중 하나인 시키 후투후가 아닐까 하는 설이 있다. 시키 후투후는 칭기즈칸 일족 중에 가장 먼저 문자를 익힌 인물이고 칭기즈칸에 의해 몽골 법률 야사의 관리자로 임명되었으며 원조비사에 그와 관련된 일화가 여러 번 나오기 때문이다. 물론 확정할 만한 증거가 아니기 때문에 그저 유력 후보의 하나일 뿐이다.

읽어보면 문체사서라기보다는 서사시에 가깝다. 인물들의 대사도 비유적이고 은유적인 표현이 많이 나오며 시적 표현도 상당히 많이 나오는 편이다. 허영만 화백의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에서 등장인물들의 대사를 보면 체감해 볼 수 있다. 이 작품에서는 사계절 출판본의 원조비사의 표현이 그대로 인용된다. 그런데 제베음슴체와 원조비사 원본의 시적 표현을 믹스한 것을 보면 위화감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원조비사는 처음 기록될 때는 위구르 또는 파스파 문자 등으로 기록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원나라의 멸망 등으로 인해 위구르 또는 파스파 문자로 적혔을 원본은 이미 산일되었으며, 황당하게도 대에 몽골어 교육용으로 만들어진 '한자로 된 음차표기+대역+총역'본이 현재로서는 유일하게 유통되는 버전이다. 다만, 발음에 대한 표기나 의미 대응이 대단히 엄밀하여(중국어에는 없는 q와 k의 구분, r과 l의 구분을 하기 위해 中이나 舌과 같은 소첨자를 넣어 구분하였을 정도), 이것을 고전 몽골어로 환원하는 것 자체는 그렇게 어렵지 않은 듯 하다. 또한 비슷한 내용이 『황금사』에도 전하고 있어, 비교 및 대조가 가능한 것 또한 특징이다. 현재 사부총간본(四部叢刊本), 엽덕휘본(葉德輝本), 영락대전십오권본(永樂大典十五卷本) 등의 판본이 전해지고 있으며 내용은 거의 차이가 없이 대동소이하다.

2. 줄거리

몽골족의 시조인 보르테 치노와 쿠아 알란의 이야기를 서장에서 다룬 뒤, 두 사람의 후손인 알란 코아의 막내아들인 보돈차르 이야기가 나오며 알란 코아가 다투는 아들들에게 화살더미를 부러뜨리도록 하며 뭉치면 산다는 교훈을 가르치는 이야기도 나온다.[1] 그 후 구약성경처럼 '누가 누구를 낳고...'로 이어지다가 처음 몽골족을 통일한 카불 칸과 그의 친척인 암바가이[2], 카불 칸의 후손인 예수게이호엘룬의 결혼, 테무진의 탄생부터 칭기즈칸의 일대기로 이어진다.

여기서부터 사서의 대부분은 테무진몽골 통일에 할애하고 있으며 호라즘 왕국제베, 수부타이러시아 정벌은 정말 눈 깜짝할 사이에 끝나며[3], 마지막은 오고타이 칸이 자신의 행적을 돌아보는 것으로 끝난다. 특기할만한 점이 있다면 사서 내에서 칭기즈 칸의 활약은 별로 없고[4] 사준사구야율초재등의 활약이 더 돋보인다.

3. 사료적 가치

몽골인들은 칭기즈 칸 때나 돼서야 문맹을 벗어나 통일 국가를 이뤘고, 징기스칸이 죽고 난 뒤에 쓰여진 사서로 칭기즈 칸의 생애를 다루고 있는 현재 몇 안되게 남아있는 몽골측 사료이다. 칭기즈 칸이 생전에 자기 초상화를 그리지 못하게 했다는 말이 있으나 근거가 부족하다. 칭기즈 칸은 피휘조차 금지하지 않을 정도로 이런 방면에 전혀 까다롭지 않은 사람이었다. 실제로 몽골이 중원을 정복한 이후에도 피휘 풍습은 전혀 사용되지 않았고 몽골 대칸들의 이름도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얼마든지 사용되었다. 다만 피휘라기보다는 아마도 존경심 때문에 몽골 역사에서 칭기즈 칸의 이름 "테무진"과 쿠빌라이 칸의 이름 "쿠빌라이" 딱 두 개의 이름만은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사용되지 않았다.

사료로서의 가치는 학계에 알려진 초반에는 다른 기록과 상치되는 부분이 많아서 그 진실성에 의심을 품는 사람도 있었지만, 연구가 깊어지면서 다른 사서들은 전부 데꿀멍해야 할 정도로 절대적 가치를 지니게 되었다. 다른 사서들에 기록된 칭기즈 칸의 승리가 사실은 패배였다는 점이나 칭기즈 칸 개인의 약점들인 벡테르 살해[5], 보르테의 납치, 주치의 출생 문제 등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어서 다른 사서들과는 차원이 다른 칭기즈 칸 연구의 가장 근본이 되는 사료로 인정받고 있다. 이렇게 원조비사가 너무나 중요한 사료이기 때문에 비사학(秘史學)이라는 원조비사만 연구하는 학문이 따로 존재하고 있을 정도다. 또 칭기즈 칸과 몽골 제국의 역사라는 점 외에도 유목민이 자신들의 역사를 기록한 자료라서 유목민의 역사 연구에도 굉장히 중요한 자료다.

원조비사라는 사서의 존재가 몽골중국을 넘어 서양에도 소개된 것은 19세기 무렵에 들어와서의 일이었으며, 그 이전에는 그 존재가 서양 학계에는 알려져 있지 않았었다. 이러한 경위가 있기 때문인지 세간에는 원조비사가 1980년대에 와서야 영문 등으로 번역되어 비밀스러운 역사라는 이름의 "비사"라는 말이 붙었다는 설도 돌았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영문 번역도 훨씬 이전에 이루어졌고 비사라는 제목도 책 제목에서부터 내부 항목에까지 떡하니 원조비사(元朝秘史)라고 한문으로 적혀있다.

[1] 사실 이런 일화는 원조비사에만 있지 않고 춘추시대 고사나 몇세기 뒤 일본에서 모리가 3형제 전설처럼 비슷한 이야기가 여럿 있다.[2] 타타르족에 배신당해 금나라로 끌려가 처형당했으며 원조비사에 따르면 자손들에게 복수를 부탁했다고 한다.[3] 수부타이와 제베는 무함마드 샤를 잡으러 가다 보니 러시아 애들이랑 마주치게 된 상황이라 그다지 중요하게 여긴 원정이 아니었다.[4] 오히려 칭기즈 칸이 두려워하거나 분노를 참지 못해 주변 사람들이 진정시키는 장면이 많다.[5] 벡테르가 테무진의 (예수게이의 적자로서 가진)권위를 위협한 건 사실이지만 호엘룬이 꾸짖었듯이 어쨌든 테무진은 형제를 죽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