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2 10:28:53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일자별 경과,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반응
(틀:하위 문서를 포함 틀:하위 문서들에 대한 삭제 재 토론이 진행 중입니다.)
{{{#!folding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bgcolor=#ffffff><(>토론 - 반응 문단을 각 문서로 분할하기
토론 - 문서명을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로 변경

反送中大遊行(반송중대유행)[1] / 2019 Hong Kong anti-extradition bill protests

파일:gettyimages-1148787576.jpg

트위치 홍콩 시위 중계 채널(UnableToBreathe): 홍콩 시위를 주도하는 민간인권전선 단체에서 트위치에 인증을 받아 2019년 6월 16일 개설했다.

1. 개요2. 원인3. 경과4. 홍콩 내부 대응
4.1. 홍콩 입법회 표결4.2. 홍콩 정부4.3. 홍콩 경제계4.4. 홍콩 영화4.5. 홍콩 종교계
5. UN과 나라별 반응6. 관련 문서

1. 개요

한겨레가 내놓은 홍콩 시위 관련 영상
SBS CNBC에서 홍콩 시위 관련 미중 무역전쟁G20 오사카 관련 영향을 검토하는 영상

중국 홍콩특별행정구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여 2019년 6월 9일부터 진행 중인 대규모 시위.

주최측 추산에 따르면 6월 9일 시위에는 무려 103만 명이 참가했는데, 2017년 기준 홍콩의 인구는 739만 명이므로 홍콩 인구의 약 7분의 1이 참가한 셈이다.[2] 또한 시드니, 타이베이, 런던, 뉴욕, 시카고, 도쿄, 서울 등 세계 20여 개 도시에서도 연대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이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 시위이다.

그리고 시위의 결과, 결국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법안의 무기한 연기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홍콩시민들은 법안의 연기가 아닌 완전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시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2019년 6월 16일에는 주최측 추산 190만 ~ 200만 명이 참가하여 홍콩 인구의 1/4이 참가하는 대규모 시위로 번졌다. 인구의 15%가 미성년자고 16.5%가 65세 이상 노인인 것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 시위에 참석할 수 있는 인구의 1/3 이상이 참석한 것이며 홍콩 근로자 중 30%가 공무원 및 의료계라는 것을 고려하면 시위에 나설 수 있는 사람 중 절반은 시위에 참석했다고 할 수 있다.

2. 원인

기본적으로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홍콩에 대한 중국 공산당일국양제 침해는 계속되고 있었다. 중영공동선언일국양제, 항인치항[3], 고도의 자치 보장을 넣었지만 덩샤오핑 이후 장쩌민, 후진타오, 시진핑으로 올수록 중국 공산당의 홍콩 통제와 탄압은 강화되었다. 이런 불만이 누적되어서 범죄인 인도법안으로 인해 폭발했다는 설이 제기되고 있다. 기사 기사2

이미 2003년에 퉁치화 전 행정장관이 추진했던 홍콩 기본법 23조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7월 1일 50만명이 시위를 벌었으며, 50만 시위에도 퉁 전 장관은 국가보안법 강행 의사를 밝혔지만,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이 7월 9일 입법회를 포위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이겠다고 위협하자 결국 '백기'를 들고 말았다.#

직접적인 계기는 대만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이다. 2019년 2월 대만에서 한 홍콩인 남성이 같은 홍콩인인 여자 친구[4]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사건 이후 범인은 홍콩으로 도피하였고, 이에 대만 당국은 홍콩에 이 살인범을 인도하라는 요청을 했다.[5] 홍콩은 대만과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지 않았고, 속지주의를 적용하는 홍콩 형법 상 홍콩 바깥에서 살인을 저지른 범인을 홍콩에서 살인죄로 처벌할 수도 없었는데[6], 이 사건을 해결한다는 명분으로 범죄자의 외국 송환을 쉽게 하기 위한 법률 제정을 추진하게 된다. 문제는 홍콩인들이 이 법이 이번 사건과 같은 형사사건 해결이 아니라 중국으로의 정치범 송환에 쓰여질 것이라는 강한 우려를 하게 되었다는 사실이다. #

시위의 기폭제가 된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홍콩 정부가 중국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인데, 홍콩은 1997년 일국양제의 기치 아래 자치권을 획득한 이래 혹여 중국 정부가 부당한 정치적 탄압 목적으로 홍콩의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다는 걸 계산하고 범죄인 송환을 철저하게 제한해 왔다. 홍콩은 그 전까지는 중국, 마카오, 대만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았으나, 법안이 개정되면 중국에 용의자를 넘길 수 있게 된다. 시민들은 이 법안이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보내는 데 악용될 거라고 우려하고 있다. 즉 홍콩 내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하거나 시진핑, 리커창 등 중국 공산당의 인물을 비판하면 범죄인이 되어 중국으로 송환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기사

게다가, 용의자 인도는 사법부에서 심의하는 게 아니라 행정장관이 심의하므로 문제가 있다. 홍콩 행정장관체육관 선거처럼 중국 정부가 임명한 후보 중에서 뽑기 때문에 중국에 충성을 바치거나 강한 영향력 하에 놓이는 친중 꼭두각시들이라는 게 홍콩인들의 시각. 그러므로, 중국 정부의 눈엣가시로 낙인 찍힌 인사는 중국에 송환되어 처벌 받을 가능성이 있다.

홍콩 입법회는 2019년 6월 20일에 범죄인 인도 법안을 표결할 예정이다. 이에 홍콩 시민들은 동맹휴업 및 파업 등을 필두로 100만 명 그 이상을 넘어설 집회를 준비하려는 듯하다.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기 전에도, 홍콩 입법회의 민주당파 의원을 중국 공산당이 납치해서 스테이플러를 이용한 고문을 저지르고 다녔다. #열람주의1 #열람주의2 그런데, 이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중국 공산당은 아예 합법적으로 홍콩에 개입해서 납치, 고문을 저지를 수 있다. 실제로 중국에서 지정된 금서를 팔다가 홍콩에서 납치당하는 사례도 발생하였다.
멀리 갈 것도 없이 파룬궁 같은 사례만 봐도 답 나온다.

이 법안이 통과되는 순간 태생적으로 위태했던[7] 홍콩민주주의는 사실상 끝이 난다. 예를 들어, 중국의 정치 이념인 사회주의-공산주의[8], 전체주의민주집중제 방식이 홍콩까지 번질 수 있으며, 이 시위에서 체포된 사람도 법안 통과 이후 중국으로 끌려갈 수 있다. 이런 위기감으로 인해 대형 시위가 촉발된 것이다. 게다가 해당 항목에서도 자세히 나와 있듯이, 국제도시, 금융허브로써의 위상도 끝장이 나게 되어, 중국의 흔한 항구도시로 전락함과 동시에, 이런 위상을 싱가포르일본도쿄로 넘기고 홍콩의 경제가 수직으로 추락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는 브렉시트로 인해 유럽 금융 허브의 위상을 잃어가는 영국런던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가 벌어지는 것이다. 영국의 런던은 그냥 EU와의 단절로 불편해지는 정도이지만, 해당 법안은 홍콩계는 물론, 외국 기업의 反중국계 인사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는(수틀리면 체포할 수 있는) 사항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홍콩을 아무 매리트가 없는 중국의 중소도시로 만들고 홍콩 독립운동의 명맥을 끊어 중국 내외부의 분리주의 즉, 대만 독립운동, 티베트 독립운동, 위구르 독립운동에 대해 경고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있다.

3. 경과

이미 첫번째 시위는 3월 31일부터 주최측 추산 12,000명(홍콩 경찰 추산 5,200명)이 참여했다. 두 번째는 주최측 추산 130,000명(홍콩 경찰 추산 22,800명)이 참여하여 코즈웨이 베이에서 입법원까지 행진했다. 6월 6일에는 홍콩의 변호사들이 일명 침묵의 행진이라는 이름 아래 3,000명이 시위를 벌었다. 이는 홍콩 반환 이후 5번째 큰 변호사 시위이다. #

가면 갈 수록 시위 참가 인원이 불어나고, 참가 계층도 남녀노소, 심지어 기업인들도 참가하고 있다. 또한 시위도 홍콩섬의 센트럴 뿐만 아니라 구룡반도의 몽콕 등 홍콩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거사를 일으킨 시점도 기가 막힌 타이밍이라는 의견이 많다. 2019년 6월 28일과 6월 29일에는 일본 오사카시에서 2019 G20 오사카 정상회의가 예정되어 있다. 여기에는 홍콩 유관 국가인 미국, 중국, 영국, 일본[9]이 모두 참가하고, 대한민국도 참가한다. 그런데, 일본에서 공교롭게도 초청국으로 아시아 금융허브 자리를 놓고 홍콩과 경쟁하는 싱가포르를 초청했기 때문에, 홍콩 문제가 도마에 오를 수밖에 없게 됐다. G20을 앞둔 절묘한 타이밍을 선택하여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를 한 것이다. 이를 통해 홍콩 인권 문제를 공론화하여 전 세계에 지지 여론을 모아 G20 정상회의에 홍콩 문제를 안건으로 올리는 데에 성공했다.

2019년 7월이 되자 홍콩 문제를 두고 중국영국이 공개적으로 충돌하기 시작했다. 중국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영국은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면서 서로를 하루가 멀다 하고 비난하고 있다.

3.1. 일자별 경과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일자별 경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홍콩 내부 대응

4.1. 홍콩 입법회 표결

2019년 6월 12일 예정이던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 심의가 잠정 연기되었다. 그러나 캐리 람 행정장관은 해당 법안을 '철회하지 않는다고 끝끝내 고집을 부렸다.

다음 심의일은 6월 20일이다. 홍콩 국민 200만여명의 거센 반발과 반대 때문에 결국 무기한 연기를 내세우면서 해당 법안의 심의는 방영되지 않는다. 여당내(친중파)에서도 반발하고 반대하는 의원들이 많아서 표결에 들어가지 못했다. 결국 본인의 자리가 위태로워 졌다. 홍콩 인도법 반대1홍콩 인도법 반대2 캐리 람 행정장관 사임.

결국 7월 9일 해당법안 폐기가 발표되어 없던 일이 되었다. 도대체 처음부터 왜 해서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는지도 모를 지경.

4.2. 홍콩 정부

캐리 람 행정장관은 해당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며 시위대를 거세게 비난하였다.기사 홍콩 인구는 7~800만 명 정도이다. 행정장관이라는 인간이 자국민 7분의 1을 폭도라고 비난한 것이다.

파일:1e19dd3d58e89f.jpg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위대를 비난하는 과정에서 6월 13일 이른바 어머니론(떼쓰는 아이를 제때 혼내야 나중에 후회 없다)을 설파하자, 반발하는 서명운동이 전개되어 하루도 되기 전에 3만 명을 돌파했다. 기사 '어머니론' 발언으로 인해 시민들의 분노가 증폭되었는데, 먼저 저 발언의 아이 즉, 시위하는 '홍콩인'을 생각이 미성숙한 존재, 스스로를 책임지지 못하는 존재로 만들어버림으로서 캐리 람 본인과 홍콩인의 개인과 개인으로서의 서로의 생각의 자유를 기본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의미를 품고 있다. 이것은 홍콩인들은 계도해야할 대상, 생각의 존중 따위가 아닌 훈계해야 할 대상으로 만들고 캐리람(친중파) 자신의 생각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행태를 스스로 옹호하고 있는 것과 같다. 하지만 저 개정법안은 구조적 차원에서 필연적으로 홍콩시위대가 명백하게 예상하는 반중 정치적인사들의 중국 정부의 노골적 탄압으로 같은 필연적 개연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명백하다. 즉, 본질적으로 캐리람은 행정장관이라는 직위와 인터뷰를 통해 홍콩인들을 스스로를 책임지지 못하는 인간으로 비유하고 있지만 사실 캐리람 스스로가 홍콩이라는 도시 자체를 홍콩 스스로 책임질 수 없게끔 하는, 자신의 말을 빌려 아주 '아이' 같은 행태를 하고 있는 실정인 것이다. 이에 홍콩 시민들은 林鄭唔係我老母(람쳉(캐리 람)은 우리 엄마 아님!!)라는 재치있는 구호로 맞서고 있다.

행정부 내분도 발생하기 시작하였다. 캐리 람 행정장관의 최측근인 타이킨만(선거대책본부 대변인)마저 해당 법안을 전면 철회할 것을 캐리 람 행정장관에 건의했다고 한다. 기사

중국 정부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을 적당한 시점에 사퇴시킬 것이라는 정보가 나왔지만, 중국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일축했다.

2019년 6월 16일 20:30(한국시간 21:30),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추가 기자회견을 자청하여, 공개사과를 했다. "장관은 당국이 추진한 미흡한 일로 홍콩 사회에 많은 갈등과 논쟁을 야기하고, 많은 시민들을 실망하고 괴롭게 했다는 점을 인정한다", "장관은 시민들에게 사과하며 가장 진심 어리고 겸손한 자세로 비판을 수용할 것을 약속한다"고 발언하였다. 기사 그러나 공직에서 사퇴할 의사는 전혀 없으며, 범죄인 인도법안을 철회하지도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6월 18일, 캐리 람 장관은 "사회 갈등이 해결되지 않는 한 송환법의 입법 절차를 다시 시작하지 않겠다"고 기존보다 진일보한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여전히 사퇴나 '폭동' 표현 사과에 대해서는 거부했다. #

2019 G20 오사카 정상회의가 다가오자, 홍콩 정부는 각종 일정을 모두 취소하는 등 G20 눈치를 보고 있다. 기사

홍콩대학 산하 연구소가 매달 조사해 발표하는 홍콩 정부 지지도 조사를 하는데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도는 32.8점을 기록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그 이전까지는 역대 최저 기록은 초대 행정장관을 지낸 퉁치화 전 행정장관이 취임 73개월째에 기록한 35점이었다. 기사

원래는 사퇴하려고 했으나 중국의 반대로 무산되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국정 장악력은 사실상 상실하였고 임기가 3년 남는데다가 그 시간을 어떻게 국정을 이끄는 지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4.3. 홍콩 경제계

이 사건은 홍콩 경제에도 매우 심각한 리스크로 떠올랐다. 해당 범죄인 인도 법안이 가결된다면, 홍콩의 일국양제 자치권은 매우 심각하게 훼손되며, 反중국 인사가 경영에 참여하는 외국 또는 홍콩 기업의 경우 중국 공산당에서 합법적으로 홍콩 정부에 압력을 행사하고 기업인들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납치, 고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홍콩인들의 시위가 격화하면서, 홍콩섬의 센트럴 지역은 이미 행정과 경제가 마비된 상태이다. 경제계에서는 시위가 문제가 아니라 해당 범죄인 인도법안이 통과해서 홍콩의 자치권이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이 가결된다면 홍콩은 아시아의 금융허브라는 지위를 상실할 수도 있다고 전망하였다. 기사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 중 한 곳인 피치는 국가신용등급을 담보로 더욱 직접적으로 홍콩 정부를 겨냥했다. 피치는 <홍콩의 신용등급이 중국 본토보다 높은 것은 홍콩은 고도의 자치권을 보유하고 있고, 중국 본토와 다른 독립적인 통치시스템·사법시스템·정책·비즈니스 환경·규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만약 이러한 기반이 흔들린다면 홍콩의 신용등급을 재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캐피털이코노믹스(CE)는 홍콩에서 시위가 지속된다고 해도 경제 충격은 미미할 것이라면서 지난 2014년 우산 혁명 때의 사례를 참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만약 범죄인 인도법이 통과되고 중국으로부터 분리된 홍콩의 위치에 대한 잠식이 계속된다면 이는 지속적인 피해를 줄 수 있어 더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중심지로서 홍콩의 지위가 위태로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 홍콩에 출자한 각종 외국 기업들은 해당 법안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의 보복이 두려워서 소극적으로 눈치만 보고 있다는 기사도 나왔다. 일부 기업들은 중화권 허브를 아예 홍콩에서 싱가포르 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기사2

2019년 6월 13일 홍콩 은행간 금리(HIBOR)는 1개월물 기준 0.21%p 상승한 2.63%까지 치솟아, 세계 공황 수준이던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최고로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기사

시장조사업체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는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법 때문에 외국자본 탈출, 신용등급 추락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4일 발간했다. 기사

2019년 6월 14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홍콩의 유명 재벌들이 해당 범죄인 인도법안이 성립될 것이라 생각하고 자산을 싱가포르 등 다른 금융허브로 이전하고 있다는 기사를 작성했다.기사

2019년 6월 19일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주 홍콩 미국 상공회의소의 타라 조셉은 "최근 몇몇 기업들이 싱가포르로 아시아 본부를 이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脫홍콩 움직임이 있다 하였다. CNBC의 말로는 해당 법안이 강행된다면 홍콩의 자치권이 심각하게 훼손되므로 싱가포르 등 다른 아시아 금융허브로 자산 이전 움직임이 있다 하였다. 그러나 이런 움직임이 홍콩 자체의 경쟁력때문에 제한적일 수 있다는 언급도 첨부하였다. 기사

2019년 6월 19일, 블룸버그 및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정치 불안으로 인해 홍콩증권거래소기업공개 예정이던 주요 홍콩 기업들이 상장을 연기하였다고 한다. 기사

2019년 6월 23일, 홍콩 엘리트 및 경제계 인사들이 홍콩의 금융허브 지위 상실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하였다. 기사

2019년 6월 28일, 이번 홍콩 시위로 인해 홍콩의 경제 혁신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기사가 나왔다.

2019년 홍콩 시위에도 불구하고 홍콩 부동산 시장은 계속해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2019년 7월 9일 홍콩 송환법 사망 선언을 했지만 공식적으로 철회(Withdraw)하지는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계속해서 싱가포르로 자산 유출이 지속되고 있다. 기사

홍콩에서 계속된 정치 위기로 인해 최고급 부동산 시장까지 휘청거리면서, 타운하우스 위주로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기사

홍콩 시민들이 싱가포르 외에 포르투갈로도 이민을 추진중이라는 기사가 나왔다.

4.4. 홍콩 영화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은 홍콩 영화계에도 충격과 공포였다. 홍콩에서는 중국 공산당검열을 피해 각종 중국 비판 영화들이 제작되곤 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6월 16일 홍콩 영화감독조합에서 홍콩 입법회 의원 및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앞으로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주윤발이 홍콩 시위대에 공개 지지를 보냈다.

4.5. 홍콩 종교계

홍콩 그리스도인은 87만 명 정도다. 전체 인구(759만 명)의 약 1/9을 차지한다. 가톨릭, 성공회, 복음주의 개신교인 등 모든 교파를 더한 숫자다.

당연히 이 법안이 통과되면 기독교가 가장 위협받을 종교이므로 가장 적극적으로 시위에 나서고 있다.

홍콩기독학생운동(Student Christian Movement of Hong Kong)이 중심으로 여러 기독 학생 단체를 한데 모으는 역할을 했다. 홍콩전상학생복음동맹(Inter College Christian Fellowship)·홍콩기독도학생복음단체(FESHK) 등과 함께 소셜미디어에 단체 차원에서 시위대에 참여한다고 공지하고 대학생들 참여를 적극 독려했다.

FESHK는 6월 13일 △송환법 철회 △폭력적인 경찰 집행 정지 △홍콩 젊은이들의 자유 보장 등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2019년 6월 19일 홍콩 가톨릭계에서도 성명을 내고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법안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였다. 해당 촉구 내용은 6월 25일 한국 가톨릭계에 전달되었다. 기사

홍콩 기독교계에서 다시 한번 지지 성명이 나왔다.

5. UN과 나라별 반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반응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관련 문서



[1] 국에 환하는 것을 대하는 규모 시위(유행). 유행 탄다 할 때의 유행(流行)이 아니라 떠돌 유遊에 갈 행行으로, 중국어로는 시위를 의미한다.[2] 감이 잘 안 오는 사람을 위해 덧붙이자면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라고 불리는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시위의 전국 참가인원이 주최측 추산 230만 명이었다. 그런데 한국 인구가 5200만 명임을 고려하면, 한국에서 740만 명이 시위에 나선 것과 유사한 상황이다.[3] 港人治港. 홍콩(香港)은 홍콩 사람(港人)의 손으로 통치해야 한다.[4] 두 사람은 연인 관계였으며, 당시 피해 여성은 임신 중이었다.[5] 시위가 격화되자 6월 11일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사건의 단초가 되었던 홍콩인 용의자를 홍콩에서 이 법으로 송환하더라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발표했다.[6] 절도 등의 혐의만 적용하여 고작 징역 29개월의 형이 내려졌다. 대만에서 37년 6개월짜리 지명수배령을 내렸으나, 이 범인이 37년 6개월 동안 대만 또는 대만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맺은 국가 및 지역으로 가지 않는다면 살인죄에 대한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는다.[7] 영국의 식민지였기에 참정권이 제한되어 있었고, 반환 후를 걱정해서 민주주의를 심으려고 시도할 때 마다 중국이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서 내버려두었다.[8] 사실 엄밀히 따지자면 공산주의는 사회주의와 동일 개념이 아니다. 정확히 분류하자면, 공산주의는 사회주의의 하위 개념이자 경제 이념이다. 우리나라에서 사회주의와 공산주의의 차이점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더 자세한 내용은 관련 문서 및 각종 전문 서적 참조 바람.[9] 일본홍콩 유관국가라는 것에 대해 의아하겠지만, 일본 제국태평양 전쟁을 일으키고 나서 1942년 6월부터 1945년 4월까지 영국령 홍콩을 점령한 적이 있다. 이 때 영국의 홍콩 총독부를 접수해서 일본 제국 홍콩 총독부로 재편한 적이 있다. 일본 제국 홍콩총독부는 1945년 5월 초에 도로 영국군한테 빼앗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