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23:13:26

야당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정당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野黨 Opposition party

1. 개요2. 현황3. 역사4. 관련 문서

1. 개요

정당 정치 체제에서 현재 정권을 잡고 있지 않은 정당. 쉽게 말하면 대통령 중심제를 채택하고 있는 국가에서, 현직의 대통령이 소속되어 있지 않은 모든 정당, 또는 의원 내각제 체제 아래에서 수상을 배출못하거나 내각에 참여치 않은 모든 정당들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여당의 독선을 견제하고 다음 정권획득을 위해 노력하는 정당들이다.

미국과 영국과 같은 전통적인 양당제 국가는 진보와 보수를 대표하는 거대한 두 정당이 번갈아가며 정권을 잡지만 대부분의 다당제 형태의 내각제 민주국가[1] 에서는 여러정당의 협상을 통해 연립정권을 만들어 집권을 한다. 득표율과 의석수가 비례하는 선거제도일수록 이러한 연립정권은 거의 필수적으로 일어난다. 그러나 정치사안별로 크고작은 의견차를 해소치 못한 경우 자주 연립정권이 붕괴되어 잦은 총선으로 이어지는 행태가 빚어지곤한다. 또는 내각에 참여치않은 야당이지만 사안별로 여당의 정책에 동조하면서 스스로 정치적 캐스터보터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다.[2]

한편, 독재 국가에서는 흔히 자유를 보장해주는 척 하면서 관제야당을 만들곤 하는데 대표적인게 제5공화국민주한국당(민한당), 한국국민당으로 심지어 사민주의계의 어용정당까지 만들었다(;;;) 2중대, 3소대(혹은 3중대) 이야기가 괜히 나온게 아니다. 북한조선로동당 외의 정당이 있으나 사실상 의미도 없다. 여기는 아예 투표 자체가 찬성투표다.[3]

대한민국 역시 독재정치를 벗어난 역사가 30년밖에 되지 않고, 보수 1당정권 체제에서 야당의 역사가 사실상 반정부,반체제로 출발한 케이스에, 평화적인 여,야 정권교체가 역사상 3번밖에 없는(제15대 대선, 제17대 대선, 제19대 대선) 역사적 환경으로 인해 "야당 = 반골적이고 반대만을 위한 반대를 일삼는 무능한 집단"이라는 프레임이 씌워진 역사가 오래되었다. 때문에 사회적으로도 야당이라는 단어의 의미가 좌파와 마찬가지로 부정적이며 반골적이다. 이는 정권교체로 공수가 바뀐 상태에서도 지속되어 한국과 일본을 불완전한 양당제정치 체제로 만드는 중요한 원인이기도 하다. 그렇다고해도 야당이 나쁜 점이 있는 건 아니다. 견제받지 않는 권력이 좌우파 막론하여 부패하고 위험한지 역사상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만약 야당의 견제나 감시가 없다면 여당이 폭주할 것이고 국가 예산을 포퓰리즘 정책으로 인해 파탄날 께 분명하다.

2. 현황

제20대 국회 출범 당시 대한민국의 야당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이었으나 2017년 3월 10일 자유한국당박근혜 前 대통령이 파면됨으로서 19대 대선이 치러지기 이전까지 여야의 구분이 명목상[4] 잠시 사라졌고, 2017년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 결과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그리하여 지금의 야당은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대한애국당이다.

3. 역사

한국의 야당은 다음과 같다. 원내정당으로만 한정한다. 거의 모든 야당에 '민주'가 포함되어 보이는 것은 당신의 착각이다.[5]

4. 관련 문서


[1] 우리나라 개헌파의 주장 중에 선진국일수록 대통령제를 채택하는 나라가 미국을 제외하곤 거의 없다는 내용이 있다. 사실상 어느정도의 민주주의가 성숙되면 내각제(혹은 그 요소)는 거의 필수적이라는 것.[2] 일본의 일본 유신회는 야당이지만 자민당의 개헌행보에는 함께하고 있다. 대통령제인 우리나라도 과거의 열린우리당 집권시 사안별로 동참한 민주노동당같은 경우도 비슷한 경우라 볼 수 있다.[3] '찬반투표'가 아니라 '찬성투표'다. 즉 반대를 하는 방법은 투표용지를 투표함(찬성함)에 넣지 않는 것 외에는 없다.[4] 물론 명목상일 뿐, 그래도 자유한국당이 사실상 여당으로 있었다. 이유는 황교안의 성향과, 한국당이 황교안을 어떻게 바라보는가를 감안하면 실질적인 여당이었기 때문.[5]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줄곧 상대적 고령의 유권자들이 보수 정당에 표를 몰아주다시피했기 때문이다. 기울어진 운동장 문서도 참고.[6] 2001년까지 자유민주연합은 공동 여당이었다.[7] 2014년 12월 19일 강제해산.[8] 2018년 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을 두고 찬성파는 바른미래당에 반대파는 민주평화당으로 분당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