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9 22:42:40

비정부기구


1. 개요2. 국내 시민 단체 목록
2.1. 경제 단체2.2. 교육계/학부모 단체2.3. 교통 단체2.4. 군사 관련 단체2.5. 노동 단체2.6. 노동조합 단체
2.6.1. 일반 노조 단체2.6.2. 국제 노조 단체2.6.3. 기타 노조 단체
2.7. 농민 단체2.8. 서민 생존권 투쟁 단체2.9. 보건/의료 단체2.10. 사회개혁 단체2.11. 사회복지 단체2.12. 성소수자 관련 단체2.13. 소비자/생활2.14. 언론 단체2.15. 여성 단체2.16. 역사 관련 단체2.17. 도시 관련 단체2.18. 예술/문화 단체2.19. 인권 단체2.20. 자원봉사 단체2.21. 청소년 관련 단체2.22. 남북통일 단체2.23. 환경 단체2.24. 기타 단체


非政府機構
Non-Governmental Organization(NGO)

1. 개요

비정부조직, 비정부단체라고도 하며 흔히 NGO라고 한다. 국내에서는 시민단체라고 부르기도한다. 현대사회에서 비정부기구의 영향력은 매우 커지고 있다. 유명한 국제 비정부기구로는 국제엠네스티, 국경 없는 의사회, 그린피스, ISO, IEC, IEEE 등이 있다. NGO는 넓은 의미의 비정부기구를 총칭한다. 당연히 정부에 속하지 않은 노동조합도 비정부기구에 포함된다. 비정부기구는 대체적으로 후원 또는 정부 보조로 운영이 되는 경우가 많다. 긍정적인 기능도 많지만 부정적 영향으로는 심각한 정치편향이 있다. 수천만원, 억대에 달하는 소위 '보조금'을 받으면 결국 그 보조금을 내준 자들의 수족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납세자는 자신들이 내는 세금이 엉뚱한 정치놀음에 쓰여지고 있지 않은지 보조금의 지출 내역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확인해보면 아래에 열거된 단체들이 거의 총망라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일반 사람들의 인식과 달리, 비정부기구가 전부 공익 추구만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며, 이익단체와 같은 성향을 띄는 경우도 흔하다. 자신들이 무언가를 하려면 자금이나 기타 등등 필요한 게 많은데 그것을 타다 쓸 수 있는 가장 확실하고 유력한 방안이 결국 정치이기 때문이다. 정치와 연관이 안되면 그저 소규모이고 사회나 실제 행동에 영향을 못주거나 미미한 있으나 마나한 친목단체 이상이 되기 힘들기에 정치와 연관되기 싫더라도 연관 될 수 밖엔 없다. 실제로 국회의원이나 장관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 출신이 설립한 시민단체가 매우 많다.

여기서 놓쳐서는 안되는 것이 원래 사회와 정치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위에서 언급되고 있는 국제엠네스티나 그린피스도 사회나 환경문제를 다루고 있는 단체인데, 대다수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제도를 만들거나 개선해야 하고 이걸 가능하게 하는 것은 정치이기 때문이다.

이 문서에서는 영리단체과 비영리단체를 딱히 구분하고 있지 않은데 운영방식이 완전히 다른데도 영리단체에 대한 비판 지점을 구분없이 서술하고 있어 오해를 만들 여지가 많다. 단적으로 앞서 국제엠네스티와 그린피스 등을 언급하고 있는데 이 단체들은 비영리단체이다. 그런데 뒤이어 이익단체와 같은 성향을 띈다며 영리단체가 가질 수 있는 비판점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는 영리단체에 한정된 이야기이며 비영리단체는 단체를 유지를 유지하기 위한 활동 외의 수익사업을 일체 할 수 없다. 비영리단체가 이런 활동을 하면 비영리단체 등록이 취소된다. 이런 구분 없는 서술은 혼동과 오해를 만들 여지가 매우 크니 주의하자.

많은 비정부기구가 비영리단체인데 여기에서 필요한 자금 등을 모으는 형태는 크게 세 가지다. 수익사업, 후원금, 보조금(또는 지원사업). 수익사업은 물품 판매부터 일일주점까지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있는데 온전히 해당 단체를 유지하고 활동하는데만 사용되는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영리단체에서 수익을 얻기 위해 하는 행위와는 구별된다. (비영리단체는 영리적인 수익사업을 할 수 없다) 후원금은 후원 회원을 모집해서 정기적으로 받거나 거리에서 기부를 받는 식의 형태를 말한다. 보조금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내놓은 사업에 공모해서 해당 사업을 시민단체에서 실행하거나 또는 사업기획서를 내서 필요한 보조금을 받는 형태이다.[1]

이외의 단점으로는 비전문성이다.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사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지식을 홍보한다.예를 들어 예산 모니터링 같은 사업은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필요해서 전문가 없이 추진하는게 불가능한 사업인데 없는 상태에서 무작정 의혹만 제기한다.

특정 유명 시민단체가 아니면 처우도 좋지않고 정식 교육을 받은 전문인력들이 종사하기를 꺼리는 특성으로 인하여 복지 관련 활동을 하는 시민단체의 상당수는 상근자가 복지사 자격증을 취득하도록 반려하고 있기도 있지만 사회복지사 자격증의 현실을 생각하면 전문가라고 하기는 애매하다. 예외적인 경우지만 전 공무원노조 위원장이 지방차지 감사 활동을 하는 단체의 대표가 되는 등의 전 종사자가 시민단체에 뛰어드는 경우도 있지만 이런 경우는 어디까지나 예외적이다.

행정학에서는 시민단체를 3섹터라 하여 감시 기능은 있지만 지대추구행위와 비전문성 등의 단점도 존재하기에 제한적인 행정 참여만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민단체 측에서는 케바케일 뿐 전문성도 있고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하며 당사자들도 모르는 문제점도 지적한다고 자신들의 필요성을 내세우지만 그저 그들만의 메아리일 뿐이다.

시민의 참여는 정보화와 사회 문제의 복잡화 등으로 시민단체 외의 다양한 형태[2]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소위 말하는 시민 활동가[3]와 시민 간의 입장 괴리도 벌어지고 있기에 특정 유명 시민단체를 제외한 다수 시민단체들은 쇠락하고 있다. 국제적인 비영리기구조차 공격적 대민 모금활동으로 자신들의 격을 떨어뜨리고 있는 현실이기에, 시민단체를 비롯한 비영리단체들은 어떻게 시민과 사회 사이에서 자신들의 위치를 정립해야 하는지 새롭게 정의해야 하는 시점이다.

게다가 시민단체의 주장[4]을 검증없이 수용하는 것은 거버넌스가 아니란 사실을 주지해야 한다.

2. 국내 시민 단체 목록

2.1. 경제 단체

2.2. 교육계/학부모 단체

2.3. 교통 단체

2.4. 군사 관련 단체

2.5. 노동 단체

2.6. 노동조합 단체

2.6.1. 일반 노조 단체

2.6.2. 국제 노조 단체

2.6.3. 기타 노조 단체

2.7. 농민 단체

2.8. 서민 생존권 투쟁 단체

2.9. 보건/의료 단체

2.10. 사회개혁 단체

2.11. 사회복지 단체

2.12. 성소수자 관련 단체

2.13. 소비자/생활

2.14. 언론 단체

  • 민주언론시민연합
  • 서울YMCA 시청자시민운동본부 - 1985년에 '서울YMCA TV 모니터 클럽'으로 세워져 방송의 질적 향상과 시청자의 권리 향상에 좋은 기여를 많이 했지만, 오타쿠들 입장에서는 애니메이션에 문제가 생기면 방송사에 방영 중지 요구 등의 태클을 거는 활동으로 인해 부정적인 입장이 강하다.
    • 서울YMCA 어린이영상문화연구회(YeYe) - 서울YMCA 시청자시민운동본부의 산하 단체

2.15. 여성 단체

대한민국의 여성인권단체 항목 참고
  • 한국여성단체연합
  • 한국여성단체협의회
  • 서울여성회
    • 동서울여성회
  • YWCA
  • 언니네트워크

2.16. 역사 관련 단체

  • 민족문제연구소
  • 역사학연구소 - 구 구로역사연구소
  • 역사문제연구소
  •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 반크
  •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2.17. 도시 관련 단체

2.18. 예술/문화 단체

  • 문화연대
  •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 사단법인 우리만화연대 - 구 우리만화협의회-우리만화 발전을 위한 연대모임
  • 한국만화가협회
  • 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
  • 만화문화연구소 엇지
  • 사단법인 민족미술인협회 - 구 민족미술인협의회
  •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 구 자유실천문인협의회-민족문학작가회의

2.19. 인권 단체

2.20. 자원봉사 단체

2.21. 청소년 관련 단체

2.22. 남북통일 단체

2.23. 환경 단체

2.24. 기타 단체



[1] 후원금과 보조금 운용에서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가능성은 있다.[2] 집단소송, 임시 단체, 투표권 행사, 인터넷 상 문제제기 등[3] 특정 시민만을 대변하는 경우도 있으며, 시민 전체의 입장을 아우르는 건 불가능할 정도다. 시민 활동가 특유의 독선적 태도로 시민단체에 환멸을 느끼는 시민들도 있다.[4] 언론, PR 등의 형식을 띄면서 판단오류를 의도적으로 범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NGO 문서의 r92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