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19 20:21:57

립스틱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노지마 신지 각본과 히로스에 료코 주연의 드라마에 대한 내용은 립스틱(드라마) 문서를, 오렌지캬라멜의 정규 1집 앨범에 대한 내용은 오렌지캬라멜/음반 목록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lipstick

1. 소개2. 역사3. 립 메이크업 제품 분류4. 립스틱 효과5. 창작물6. 립스틱을 바른 캐릭터7. 여담

1. 소개

입술에 색조와 질감을 주기 위해 바르는 화장품 중 하나. 눈화장과 더불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제형 역시 다양하다. 립스틱을 바르면 부드러워보이고 섹시해진다고 한다. 특히 립스틱의 색상이 진할수록 관능미를 연출할 수 있다.

립스틱이라는 말은 20세기에 생긴 말이다. 이 명칭으로 불리기 이전, 보통 프랑스어 인 루주(Rouge)라 불렸으며 과거 한국에서는 연지라 했다. 한국과 북미 등에선 그냥 보편적으로 립스틱이 표준어이지만 나이든 사람은 보통 '루즈' 라 부른다. [1]

발색이 진해 시각 효과가 분명하다. 프레젠테이션이나 무대를 오르기 전에 립스틱을 바르면 시선이 집중된다. 실제로 립스틱을 바른 여성과 립스틱을 바르지 않은 여성을 비교했을 때, 립스틱을 바른 여성에게 시선을 약 7초 가량 더 집중시킨다는 통계 결과도 있다. 그래서 서비스 업계에서도 여성 직원에게 립스틱을 바르도록 지시하기도 한다. CGV에서는 신입 여성 스태프들을 교육 시에 빨간 립스틱 색상을 지정한다. 아랍계 외항사나 싱가폴 항공에서는 빨간 립스틱이 잘 어울리는 여성을 선호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승무원들이 빨간 립스틱을 자주 바른다. 하지만 자주 바르는 정도를 넘어서 색상이 정확히 지정된다.

립스틱의 유통기한은 개봉 후 깨끗한 립 브러쉬만으로 사용했을 시에 1년에서 6개월 정도이지만[2] 유통기한을 지키는 경우는 거의 없는 편이다. 특히 중노년층 여성들은 언제 샀는지도 기억 안 날 만큼 오래된 화석 수준의 립스틱을 아깝다고 계속 쓰기도 한다.

아래 영상은 한국 대표 화장품 제조기업 한국콜마가 미샤 립스틱을 생산하는 모습.

2. 역사

처음 사용된 것은 5천년 전 고대 이집트의 제 3왕조 조세르(DJOSER)왕 때로 확인되었다고 한다. 조세르 왕은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를 건축한 왕으로 유명한데, 1926년 영국의 고고학자 세실 1세가 왕의 무덤인 계단식 피라미드를 발굴할 때 왕비가 썼던 립스틱이 발견되었던 것이다. 이집트에서 화장은 치장 목적이자 의식, 주술 용도로 사용했기 때문에 다양한 화장품이 사용되고 있었다.

립스틱도 그런 차원에서 사용되었는데 이 당시 화장품 제조 방법이 그리 청결하지 않아서 조개에서 추출한 브로민 화합물이나 개미, 딱정벌레 같은 동물성 화합물, 심지어는 악어배설물로 만들어진 립스틱은 사용자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초래할 수 있었다.

중세 유럽에서는 여성들이 하얀 얼굴을 강조하기 위하여 수은입술에 칠하기도 했다. 이러면 입술이 하얗게 질리고 수은 중독을 일으킨다는 단명의 원인이 되었다. 그럼에도 당시에는 수은의 유해성은 전혀 밝혀지지 않았다. 립스틱을 애용했던 엘리자베스 1세도 말년에 파리해진 얼굴을 감추기 위해 립스틱을 몇 겹씩 덧칠해서 바르곤 했는데 사후에 시신을 검사한 결과 입술에 1cm 두께의 립스틱이 발려있었다고 한다.

그 뒤 립스틱은 영국의 청교도적인 생활방식의 확산과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근검절약한 세태 풍조로 인해 점차 매춘부나 배우들의 치장 용도로 사용되며 지하로 숨어들게 된다.

립스틱에 대한 열풍은 로코코 시대의 프랑스에서도 유행했었는데 이때는 남자들에게도 립스틱이 유행해서 남자들이 길거리에서 립스틱 바르고 다니는 경우를 흔하게 볼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유행도 프랑스 혁명 이후로는 사치 풍조를 조성한다는 이유로 철퇴를 맞았다.

그러다 19세기에 들어 화장에 대한 유행이 다시 불기 시작했고, 프랑스의 겔랑 社에서 1871년에 고체형 루즈를 만들었는데 이 때 립스틱은 아래에서 위로 밀어내는 형태로 개발되었다. 그리고 1915년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모리스 레비가 립스틱의 원형인 금속통 속에 든 간편한 슬라이딩 튜브를 발명하여 우리에게 잘 알려진 형태의 립스틱이 탄생하게 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 무렵에는 립스틱을 올리브유로 만들었기 때문에, 바르고 시간이 지나면 입술에서 올리브유 썩는 냄새가 나게 되었다. 그 때문에 유럽의 몇몇 국가는 남성들의 건강을 생각해서 립스틱을 금지한 적이 있었다.

3. 립 메이크업 제품 분류

  • 립스틱 - 명실상부 립 메이크업의 대표주자. 왁스를 스틱형으로 굳힌 고체 타입. 세계각지에서 이어져온 '입술연지' 역사의 적통이자 통일왕조와 같은 위치. 여러 화장품 중 가장 유명하고 꾸준히 인기있는 제품군이며, 코스메틱 덕후 중에서도 립덕후가 가장 많다 카더라.
    타 립제품에 비해 차별화되는 립스틱만의 장점이라면, 색상과 제형이 굉장히 다양하여 선택의 폭이 넓다. 그래도 보통은 현실 입술 색에 가까운 빨강/주황/분홍 계열이 주류지만,[3] 제작 가능한 색상폭이 넓기에 상상하는 어떤 질감의 어떤 색상 립스틱이라도 반드시 어디에선가는 팔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4] 그리고 대부분의 제품들은 제품에서 보이는 색 그대로 표현되어 발색이 정확한 것도 장점이다.[5]
    립글로스가 수채화물감이라면 립스틱은 유화물감처럼 짙게 입술 위에 색을 올리는 타입. 따라서 테크닉에 따라 섞어 바르거나 톡톡 옅게 두드려 발라 다양한 표현이 용이하다. 타 립제품에 비해 고급화 전략이 널리 적용되는 품목이다. 2000년대부터 어린 여학생들이 틴트립글로스를 주로 사용하게 되어서 학생들에게도 성숙한 이미지로 인식한다.
    최근에는 립 라끄, 립 라커, 리퀴드 루즈, 플루이드 등으로 불리는 액체형 립스틱도 출시되었다. 일부 브랜드에서는 파우더(가루) 제형의 립스틱도 제공한다. 고체형 립스틱은 단순히 직접 입술에 대고 바르거나 브러쉬로 바를 수 있다. 또한 "립앤치크"라 불리는 제품 역시 입술이나 볼에 바를 수 있는 제품이다. 크리미한 제형의 블러셔 겸 립스틱인 것.
    립스틱의 모양이나 질감에 따라서도 립스틱 내에서도 어느 정도 종류가 구분된다.[6] 립스틱 제형별 종류 설명은 계속 추가바람.
    • 매트 타입 - 유분감과 광택이 없는 건조&무광 타입의 립스틱. 풀립[7]을 해도 어색하지 않고 제품의 원래 색이 잘 드러나지만 오히려 사용감은 건조하기 때문에 발림성이 좋지 않으며[8] 매트 중에서도 어느 정도 촉촉하게 발린다는 제품이 있다는 것과는 별개로 매트 타입 특성상 입술의 각질이나 주름 부각이 잘 된다는 단점 역시 존재한다. 2010년대에 유행하고 있다. 무광과 원색 발색이란 장점이 있으나 잘 안 발리고 입술화장의 장애물인 각질 부각의 단점을 처리하기 위해 매트 타입의 단점을 보완한 제형들[9]이 개량형으로 계속 나오고 있다.
    • 글로시 타입 - 매트 타입과는 정반대로 유분감과 광택이 있는 타입의 립스틱이다. 제형이 부드럽기 때문에 매트에 비해 잘 발리며 적당한 양으로 바르면 생기와 광택을 줄 수 있다.
    • 모이스처 타입 - 건조한 입술에게 추천되고 있다. 수분감이 있어 촉촉하고 매끄럽게 발리며 색조가 진하고 글로시처럼 입술에 광택을 준다.
    • 벨벳 타입 - 매트 타입과 비슷하게 무광이지만 매트 타입에 비해 뻑뻑함이 적고 가볍게 발리는 특징이 있다. 각질 커버를 매트 타입에 비해 어느 정도 해주는 편이기에 무광택이면서도 상대적으로 매끈하게 착색된 입술 연출이 가능. 제품의 색상은 쨍한 원색 타입보단 톤다운 파스텔 계열이 조금 더 많다.[10]
    • 세미 매트 타입 - 매트 타입보다도 좀 더 보송보송하고 수분감이 있는 타입. 벨벳 타입과 비슷하지만 구별된다.
    • 새틴 타입 - 어원은 옷감 중 매끄러운 질감의 옷감을 뜻하는 새틴(satin)으로, 매트와 벨벳의 중간 타입이다. 새틴이란 명칭답게 적당히 촉촉하고 매끄럽게 발리지만 글로시 타입보다 광택이 적다. 하지만 벨벳에 비하면 입술의 주름을 완전히 커버하는 것보단 입술의 주름 커버는 적당히 하기에 주름 자체의 느낌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
    • 코튼 타입 - 벨벳 타입과 느낌이 매우 유사하다. 가볍고 발림성이 좋으며 착색이 잘 되고 무광이다.

  • 립 크레용 - 립스틱과 제형이 거의 같은 편이지만 조금 더 가느다란 펜슬 타입. 입술의 좁은 부위를 집중적으로 바르거나 선을 그리듯 바르는데 편하기에 섬세한 색조화장에 상대적으로 편리하다.

  • 립밤 - 건조한 입술을 보호하는 용도가 강조된다. 주요 기능은 수분손실을 막는 것. 부가기능으로 자외선 차단기능이 있는 제품도 있다. 또한 크림이나 스틱, 액체 등 종류 역시 다양하다. 스틱형 립밤은 길게 빼어 쓰다가 부러지는 일이 빈번하다. 2012년에는 40대 중반의 중년 여자들은 립밤과 립글로즈를 혼동하는 경향이 있었다. 비슷한 용도로 립 오일이 있다.


* 립 플럼퍼 - 소위 입술뽕이라 불리는 립 메이크업 보조제품. 무색과 유색이 있으며 착색용이 아니라 주름을 좀 더 펴줘서 상대적으로 입술을 도톰하고 윤기있게 보이도록 연출해주는 제품이다. 하지만 입술에 자극을 주는 성분이 있으므로 예민한 사람은 사용에 주의하는 게 좋다.


  • 틴트 밤/틴티드 밤 - 립밤에 틴트를 섞어서 입술을 보호하면서 색도 입히는 것. 하지만 아무래도 립밤으로서의 용도가 강하기 때문에 겉으로 보이는 색과는 달리 발색하면 립스틱이나 틴트처럼 진하지 않다.[11] 제형은 고체형 립밤과 동일하다.

  • 립 타투 - 스티커처럼 붙이는 형태의 립스틱이다. 에이핑크가 이것을 붙이고 나와 반짝 유명해졌다. 입술색을 단색으로 표현하는 립스틱과는 달리 호피무늬, 도트무늬, 레터링 등 여러 다양한 무늬를 낼 수 있고 호일같은 질감이나 글리터도 연출한다는 장점이 있다. 주로 핑크, 오렌지, 레드, 퍼플 계열이 주인 립스틱과는 달리 립 타투는 갈색, 파란색, 하늘색, 흰색, 무지개색 등 색이 다양하다. 일회용이라는 것이 단점. 대신 한 번 붙이면 8시간 정도 지속된다.

4. 립스틱 효과

립스틱 효과는 경제학 용어다. 경제가 불황일 때에 사람들의 소비 심리가 움츠러드는데 립스틱 같은 (상대적으로) 저가의 미용품은 잘 팔린다는 내용이다. 즉, 경제가 어려울수록 사람들은 적은 비용으로 사치심을 충족할 수단을 찾는다는 뜻. 실제로도 하나만으로 외모를 뒤바꾸는 화장품이 립스틱이기도 하다.

5. 창작물

  • 2D에서는 취향을 잘 타는 외모적 특징 중 하나이다. 성숙미와 섹시미를 강조하는 한편, 삭아보이기도 하기 때문에 노안 여캐에게 자주 부여하기도 한다. 또 남성의 수염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아동용 애니메이션에서는 립스틱이 마법소녀들의 변신 아이템으로 자주 묘사되고 관련 상품도 출시된다.
  • 일본 애니메이션에선 아랫입술에만 립스틱이 칠해지고 윗입술은 아예 칠하지 않거나 아주 가늘게 칠하는 묘사가 나오기도 한다.
  • 악역의 경우 까만색, 보라색 등 매우 짙은 색의 립스틱과 함께 아이섀도를 칠하고 다니기도 한다.
  • 남캐도 제법 자주 바른다. 특히 죠죠의 기묘한 모험의 남캐들.
  • 막장 드라마 위주의 각종 창작물에서는 불륜의 증거로 입술 모양의 립스틱 자국이 쓰이기도 한다. 주로 불륜한 남편이 와이셔츠에 다른 여자의 입술 도장이 찍힌 채로 귀가했다가 자기의 아내에게 들키면서 부부싸움으로 번진다. 이를 비틀어서 실제로는 불륜이 아닌데 우연히 입술 자국이 묻어서 오해받는 내용으로 이어지는 클리셰도 있다.
  • 각종 드라마 등에서는 사이코 범죄자가 범죄현장을 떠나기 전에 거울에다가 자신의 메시지를 적을 때 애용한다. 왜냐하면 립스틱은 거울 위에도 잘 써지는 동시에 특유의 색감과 거울 위라는 점의 임팩트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 프리큐어 팬들이 극혐한다.

6. 립스틱을 바른 캐릭터

  • ★의 색깔은 등장인물이 바른 립스틱 색깔이다.
    • 흰색 립스틱은 ☆로 표시하고 검은색 립스틱은 ★로 표시.
  • 변신이나 분장 등 특수한 상황이나 특정 매체에서만 립스틱을 바르는 경우는 ※표시.
  • 굵은 글씨는 남자.

7. 여담

  • 립스틱을 발랐을 때와 바르지 않았을 때의 차이는 굉장히 크다. 가끔은 화장을 못 했는데 급히 외출할 경우 립스틱이라도 바르거나 아이라인이라도 그리고 나가는 경우도 있다.
  • 지렁이나 생선비늘이 립스틱 재료로 쓰인다는 얘기가 있지만 아주 구시대 시절 이야기고 요즘은 립스틱 성분의 90% 이상은 화학원료로 만들고 있다. 지렁이나 생선비늘로 립스틱을 만들던 시절에는 악취가 상당했다고 한다.
  • 어린 아이들이 립스틱을 입술에 바르는 게 아니라 낙서할 때 사용하기도 하는데 그거 엄청 비싼 거다. 그래서인지 크레용 신짱에서는 짱구가 립스틱 가지고 장난치다 엄마한테 크게 혼나는 장면이 나왔다. 한편, 여성이 방을 나서기 전에 거울에 립스틱으로 글씨를 쓰는 연출도 있지만 오히려 현실적으로는 립스틱의 비싼 가격 때문에 시도하기 쉽지 않다.
  • 입술에 바를 수 있기 때문에 입에 들어갈 수도 있다. 여성은 선진국을 평균으로 일생 2.3~2.7kg 정도의 립스틱을 바르게 되고 이 중 10% 정도는 먹는다고 한다. 남성은 립밤이나 립글로스 등을 포함하면 평생 20개 가까이 먹는다는 통계 결과가 있다.
  • 치아에 묻기도 한다. 피해자는 주로 위쪽 앞니 두 개.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립스틱을 바른 후 휴지조각을 살짝 베어무는 방법이 있다. 립브러쉬로 립스틱을 바르면 상대적으로 이에 덜 묻기도 한다. 사실 립브러쉬를 쓰는 게 위생상으로도 좋고, 발색도 두껍게 뭉치지 않으면서 선명하게 발리기 때문에 정석이다.[27] 하지만 귀찮아서 보통은 그냥 본체를 입술에 바르기도 한다.
  • 립스틱을 진하게 바르는 것이 단정하지 못하고 불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이는 립스틱이 틴트와 립글로스보다 진하게 발색되기 때문에 인상이 강해보인다는 것이다. 특히 매트하고 펄이 없는 제품이 발색이 가장 진하다. 특히 아이를 대하는 교사도 립스틱을 진하게 바르는 경향이 있는데, 아이들은 이를 의식하며 어른들의 인식처럼 부정적이기보다는 긍정적인 시점으로 반응한다. 립스틱은 어른스러움의 상징이며, 어린 아이들의 입장에선 자신이 믿고 따르는 어른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28]
  • 모 애니환상의 에피소드에선 빨간마스크 봉인법이라 카더라
  • 빨대가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립스틱을 바른 사람들이 편의점에서 우유나 커피 등을 마신다면, 빨대 없을 때 물리적/심리적으로 불편함이 발생한다. 이를테면 립스틱을 안 바른 사람들은 그냥 입을 대고 마시는 반면, 립스틱을 바른 사람들은 우유 주둥이에 립스틱이 묻는다. 그러면 그 주둥이를 타고 입으로 흐르는 우유를 마시면, 우유가 립스틱과 섞여서 불편할 수 있다.
  • 사용하는 방식이 크레파스와 무척 닮아서, 아빠와 크레파스를 개사하는 사례가 있다. '어젯밤에 000가 다정하신 모습으로, 입술에는 크레파스를 떡칠하고 오셨어요'

[1] 가끔은 일본에서도 중노년층들은 립스틱을 루즈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래서 루즈라고 언급하는 사람은 굉장히 낡고 무식하다고 인식된다. 일본 젊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남자에게 정떨어지는 순간' 앙케이트 조사에서 립스틱을 '루즈'라고 부르는 남자가 응답으로 나오기도 했다.[2] 약간의 팁이라면 위생상 입술 위에 직접 바르지 않고 립 브러쉬에 립스틱을 덜어서 발라야 한다. 사용한 브러쉬 역시 정기적으로 세척해야 한다.[3] 2019년도 기준으로는 일명 mlbb 립컬러 제품들이 유행중인데, 이는 "My Lips But Better" 의 축약어로 베이지톤이나 누드톤 립스틱 바른게 안 바른 내 입술 색보다 더 낫다는 뜻이다. 한국에선 소위 '말린 장미 컬러' 라고도 불린다. 간단히 말하자면 살구빛 + 갈색 + 분홍 / 살구빛 + 갈색 + 빨강 뭐 그런 계통의 색으로, 상대적으로 채도가 낮은 난색 계열 립컬러 제품들이라 할 수 있다. 오히려 쨍한 색감의 립컬러 제품보단 좀 더 자연스럽고 생기있는 입술 색이 나온다.[4] 대표적으로 화장품 브랜드 맥에선 한국 브랜드들에선 보기 힘든 한색 계열의 립스틱들도 판매한다.[5] 립스틱의 주요 성분인 "산"도 주황색이고, 이것이 피부에 작용하여 우리에게 보이는 붉은색으로 변하게 된다. 즉, 립스틱의 색은 입술에 발리는 색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6] 하지만 어느 제형을 바르든 입술 각질 제거를 제대로 안 하고 바르면 예쁘게 안 발린다.[7] 립스틱을 입술 전체에 다 바르는 식으로 전체 발색을 유도하는 방법이다.[8] 간단히 말해서 다른 타입에 비해 사용감이 가장 뻑뻑하다는 뜻이다.[9] 벨벳, 세미 매트, 새틴 등.[10] 하지만 생각보다 밝은 색으로 발색되기도 한다.[11] 보통은 메인 색조용으로 쓰기보단 위에 발라주는 식의 보조용으로 쓰인다.[12] 작중에서 가장 정상적인 인물들 중 하나다.[13] 애니판 한정.[14] 반남반녀인데 립스틱은 여자 쪽에만 칠했다.[15] 데보몬스터의 데보 감독이 잠깐 쿄류저에서 여학생으로 변했을때 빨간색 립스틱이었다.[16] 이쪽은 아예 취미가 립스틱 수집하기.[17] 정확히는 을 입술에 바른거다.[18] 아수라처럼 반남반녀인데 여체만 립스틱을 칠한게 아니라 여자인지 남자인지 애매하다(...)[19] 애니메이션 루트에서는 생략되어 나온다.[20] 일러스트에 따라 다양하게 나뉜다. 주로 연두색 머리일때는 노란색, 분홍색 머리일때는 파란색.[21] 최고로 high해졌을때 tva에서 입술이 초록색으로 변한다. 다만 립스틱을 발랐다기보다는 원래 색이 변한 것에 가깝다.[22] 능력 사용시 한정.[23] 히어로로 활약할 때만 바른다. 평소에는 립밤이나 립글로스를 바르고 다니는 듯.[24] 흰색 같지만 자세히 보면 아주 밝은 분홍빛이 돈다.[25] 라이트노벨에선 그림체 때문에 성별을 가리지 않고 짙은 색의 립스틱을 바른 듯한 묘사가 있다.[26] 정확히는 암수 구별이 생긴 4세대부터.[27] 연예인이나 아이돌의 메이크업 모습을 보면 메이크업 담당자가 립은 반드시 브러쉬로 바른다. 본체를 그냥 바르는 경우는 거의 없는 편이다.[28] 한 번은 립스틱을 깜박하고 수업에 들어가자 아이들이 왜 립스틱 안 바르냐고 뾰로뚱해지는 일이 있다. 또한 구몬에 입사할 때에 다른 단장은 냅둬도 립스틱 연하게 발랐다며 지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