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2 13:20:28

강정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던전 앤 파이터의 디렉터에 대한 내용은 강정호(게임 개발자)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pirates jung ho kang.jpg
이름 강정호
(姜正浩 / Jung Ho Kang)
출생 1987년 5월 2일 ([age(1987-05-02)]세)
전라남도 강진군
국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학력 광주화정초 - 무등중 - 광주일고
신체 183cm, 95kg
포지션 3루수, 유격수
투타 우투우타
데뷔 2006년 2차 지명 1라운드 (전체 8번, 현대)
경력 현대 유니콘스 (2006~2007)
넥센 히어로즈[1] (2008~2014)
피츠버그 파이리츠 (2015~2019)[2]
아길라스 시베냐스 (2017)

1. 소개2. 선수 경력3. 플레이 스타일4. 사건사고/논란
4.1. 성폭행 혐의4.2. 음주운전4.3. 앞으로의 재기 가능성
4.3.1. 도미니카 윈터리그4.3.2. 체육연금 박탈4.3.3. 취업 비자 재발급
5. 이모저모6. 수상 기록7. 연도별 성적



1. 소개

대한민국야구 선수. 박진만삼성 라이온즈 FA 이적 이후 현대 유니콘스의 유격수 돌려막기를 끝낸 주인공이자 현대 왕조가 마지막으로 남긴 유산. 안정적인 수비력에 리그 최상위권의 타격으로 2010년대 대한민국 최고의 유격수로 손꼽힌다. KBO 리그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최초의 야수가 되었다. 그야말로 먼치킨으로 김재박 - 이종범 - 박진만 - 강정호라는 대한민국 역대급 유격수 계보의 일원이다.[3][4][5] 메이저리그 진출 뒤에는 유격수와 3루수를 오가면서 뛰다가 부상 이후로는 사실상 3루수로 고정되었다.

또한 힘든 세월을 견뎌 낸 넥센 히어로즈의 프랜차이즈로서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초창기에도 넥센 팬들의 사랑을 받았으며[6], 한국 프로야구 출신의 첫 타자 메이저리거라는 점에서 소속 팀을 초월하는 인기를 모았다.

그러나 음주운전을 저지르고 자기범인도피교사까지 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많은 이들의 실망을 사게 되었고, 이후 사건처리 과정에서 과거부터 계속되었던 반복적인 음주운전 전력이 드러나고 특히 어처구니 없는 대응으로 이미지가 완전히 시궁창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현재는 해당 죄목으로 인해 프로 경력이 중단되었다가 겨우 복귀했으므로, 불명예스러운 선수 경력은 기정사실화된 상태.

2. 선수 경력

파일:강정호 선수경력.jpg

강정호/선수 경력 문서로

3. 플레이 스타일

4. 사건사고/논란

4.1. 성폭행 혐의

2016년 7월 5일, 시카고 트리뷴 신문에서, 강정호가 성폭행으로 고소를 당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하였다. 시카고 트리뷴

시카고 트리뷴 기사가 경찰 발표에서 인용된 피해자 측 주장을 보도했다. 경찰이 발표한 피해자 측 증언에 의하면, 강정호는 6월 17일 컵스 경기가 끝난지 1시간 후인 10시쯤, 남녀 미팅 어플 범블(Bumble)을 통해 연락된 여성을 시카고 매그니퍼슨트 마일의 웨스틴 호텔로 초대(invite)했다고 한다. 강정호는 알콜성 음료를 내어놓았고(serve), (그것을 마신) 여성은 15~20분 후쯤, 정신을 잃고(blackout), 의식이 오락가락한 상태(in and out of consciousness)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이어 택시를 타고 집에 돌아올 때까지 정신이 제대로 회복되지 않았는데(not fully awaken), 피해자는 사건 이틀 후인 19일 노스웨스턴 메모리얼 병원에서 성폭행 증거 채취도구(rape kit)로 진단을 받았고, 10일 후 경찰에 고소했다고 한다. 피해자는 23세 백인 여성으로 알려졌으며, 처음에는 고소하는 것을 망설였다고. 현재 강정호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며, 일단 강정호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잠재적 혐의자로 분류된 상황이다.

피츠버그 구단 측은 강정호 사건에 대해 함구하고 있으며, 평소대로 강정호를 경기에 출전시키고 있다. 원래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에 구단이 함구하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다. 강정호는 논란이 되자 인스타그램 계정을 폐쇄했다. 8월 21일에는 부상자 명단(DL)에 올랐다고 한다. 이유는 어깨부상으로 15일 간 휴식을 취한다고. 이로인해 성폭행 사건에 대한 조사에 어느정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여건이 마련될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강정호는 2군에서 경기를 뛰며 경기 감각을 조율한다고 하며, 복귀 이후에도 꾸준히 어깨에 아이싱을 해왔다. 9월 5일에는 다시 1군 무대로 복귀, 다음날 6일 오승환의 팀 세인트루이스 전에 출전한다고 한다.

그러나, 피해자의 진술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발견되지도 않고 있고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피해자가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았다. # 그리고 피해자의 연락이 두절되었다고 한다. 수사당국에서는 끝까지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7]

한편 공식 보도가 나오기 전에는 한국인 여성이 고소를 했다는 허위 사실이 뉴스 댓글 등을 통해 유포되었었다.

4.2. 음주운전

2016년 12월 2일 새벽 2시 45분, 혈중알코올농도 0.084% 상태에서 한국 체류 기간 동안 BMW 코리아로부터 협찬을 받은 BMW 740d 차량을[8] 운전하고 가다가, 삼성역 인근 횡단보도의 가드레일(철제 울타리)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현재 음주운전 +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고 불구속 입건된 상황. 더 심각한 문제는 도망간 것도 모자라서 그래 거짓진술까지 했다는 사실. 당시 강정호의 옆엔 지인 유씨(29세 여성)가 동승 중이였는데, 처음에는 본인이 운전했다고 주장해서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다가 블랙박스 확인 결과 강정호가 운전한 것으로 밝혀져 유씨 또한 범인도피혐의로 입건되었다. 대다수의 국민들이 음주운전을 상당히 증오하는 상황에서 도주 + 거짓진술이란 잘못을 이중으로 터뜨린 건데, 이는 위의 사건과 달리 빼도 박도 못하게 강정호 본인의 잘못이다.

블랙박스를 보면 알겠지만 인명피해 안 난 게 천운이다. 보행자나, 좌회전 또는 유턴을 하던 차량이 있었으면 사상과 같은 초대형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충분히 보이는데 이러한 경우 가능한 형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 기사, 현장사진.

이 사건으로 인해서 WBC 엔트리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WBC 예비명단까지 제출했었기 때문에, 유격수 슬롯에 올라가 있었던 김하성이 대체선수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28인엔 강정호, 김재호를 적었고 예비에는 김하성만 적었기 때문. 히트 앤드 런 이후 대酒자를 기용했지만 불랙박스 비디오 판독에 의해 검거. 그리고 이후 김재호는...

현 소속구단인 피츠버그에서도 강정호가 매우 실망스러운(extremely disappointed) 행동을 했다고 평하며 자체적인 징계를 내리겠다고 성명을 발표했고, KBO에서도 NPB 소속임에도 도박사건에 대한 KBO의 징계를 받은 오승환의 선례를 따라 징계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 언론에서 이번 사건이 대서특필되자 에이전트를 통해 강정호가 사과문을 발표하며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는 자세를 취했다.

그런데 강정호는 과거에도 2차례나 음주운전이 더 적발된 사실까지 있어서 음주운전 삼진아웃 제도 적용 대상이라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기사. 먼저 2009년 8월에 음주단속에 처음으로 적발되었고, 이어 2011년 5월에는 음주운전으로 물적 피해가 발생한 사고를 냈는데도, 이 사실은 앞의 음주단속 적발 사실과 더불어 언론에 단 한 차례도 알려지지 않았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구단 측에서는 공식적으로 부정은 했지만, 이장석 구단 대표를 비롯한 히어로즈의 프런트에서 주도적으로 강정호가 음주운전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그 사실을 은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언론에서 제기하게도 했다. 기사[9].

음주운전 삼진아웃 제도는 3년 동안 2차례 이상 적발된 음주운전자를 구속 수사하기도 하지만, 강정호의 경우 5년 만의 재적발이어서 구속 수사 대상은 아니라고 한다. 결국 운전자 바꿔치기에 대해선 무혐의로 결론이 났으며, 동승자 유씨만 음주방조죄로 입건하는 것으로 수사를 마무리지었다고 한다. 추가 소환 계획은 없다고 하며 이대로 종결될 듯.

형사적인 책임은 법대로 지게 하면 될 일이나, 다른 사람들의 안전에 위협을 주는 행위를 상습적으로 범했다는 점에서 강정호에 대한 호감이 급격히 하락하는 것은 불가피하고 앞으로 언제, 어떻게 사고를 치게 될지 경계의 눈초리가 계속 따라다닐 수밖에 없게 되었다. 당장 네이버 등 스포츠 뉴스의 댓글란도 호의적인 반응은 찾아보기 매우 힘들어졌다.

여기다가 사과한답시고 "죄송하고 앞으로 제가 뭐 야구로 보답할 일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라는 발언을 해서 큰 비난을 받고 있다. 강정호의 이 사건을 본 팀 동료 데이비드 프리즈는 본인도 음주운전 적발 경력이 두 번이나 있었다는 것을 털어놓으며 지금의 잘못에 대해 차분히 반성하고 있길 바란다는 말을 했으며, 조언이나 도움이 필요할 시엔 언제든지 찾아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근데 찾아가지 못하게 생겼다.

검찰은 벌금 1500만원에 약식기소를 했으나 법원은 중대한 사안이라며 정식 재판에 넘겼다. 첫 공판일은 2월 22일이며, 이 때문에 17일부터 시작하는 피츠버그의 스프링캠프 참가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결국 프랭크 쿠넬리 피츠버그 파이리츠 사장이 강정호는 훈련에 정상적으로 참가하지 못할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결국 3월 3일 열린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사람들은 이미 전에 음주운전을 2번 한 것도 모자라 옆 좌석의 사람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등의 문제를 일으켰음에도 집행유예가 말이 되냐며 비난하고 있다. 다만 당초 검찰이 구형한 벌금 1500만 원보다 더 중형이 선고되었기 때문에 재판부에서도 이 사건을 가볍게 보지는 않았다. 3월 10일, 강정호 측은 형량이 무겁다는 이유로 항소했다. 검찰측은 항소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로 인해 더욱 강정호에 대한 비난이 강해지고 있다. #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며?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은 사장까지 나서서 강정호의 비자 발급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츠버그 구단 측에서 신원보증을 해준다면 비자 발급이 거부될 확률은 크게 낮아지나 비자 발급 가능성은 누구도 알 수 없다.

한편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제한선수 명단(Restricted List) 등재를 공시했다. 제한선수 명단(Restricted List)은 2016년 투수 후안 니카시오에게 불미스러운 일로 피츠버그 구단이 걸었던 조치와 같은 것으로, 로이 오스왈트가 현역 시절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고향에 갔다오느라, 토리 헌터가 아들의 성폭행 사건 처리를 위해 잠시 오르기도 하는등 선수의 사적인 요청에 따른 무급 휴가 성격으로 쓰이기도 하지만 보통은 이렇게 경기 외적 논란으로 문제를 빚어 출전이 곤란한 선수를 임시로 등재해놓는 성격이 강하다. 이 리스트에 오른 기간에는 급여 지급이 정지될 뿐만 아니라 부상자 명단과 마찬가지로 그 기간 동안 로스터에서 제외된다. 어차피 비자 말소로 미국 취업허가가 중지된 상황이라 급여 지급은 이민법상 불법행위가 된다. KBO의 임의탈퇴와는 다른 점은 구단이 자유롭게 등재 해제가 가능하고 등재가 해제되자마자 바로 복귀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애초에 미국 스포츠 인프라의 특성상 한국에서의 임의탈퇴 같은 악법이 나오는 순간 선수노조가 들고 일어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나올래야 나올 수가 없다보니.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입장에서는 사실상 팀 합류가 미뤄지는 기간 동안에라도 급여를 주지 않기 위해서 거는 조치 정도로 해석이 가능하며, 팀 합류가 완료되는 대로 등재를 풀고 로스터에 등록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다만 스프링캠프에 참여하지도 못한 상황인데다, 미국에 가서도 4주간의 알코올 치료 프로그램에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올 시즌 초반에 경기 출전은 불분명한 상황이다.

그리고 2017년 5월 18일에 열린 항소심 선고에서 항소기각이란 결과물을 받게 되었다. 즉, 1심의 실형이 유지된 것.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해 벌금형을 호소했던 강정호의 입장에선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 되었다. 기사에서 인용한 대법원 관계자의 말을 재인용하자면 “법리심인 대법원 상고심은 혐의의 유무죄를 다투는 것”이라며 “사실관계가 아닌 양형만 바꿔달라는 상고는 적법하지 않다.” # 또한 형사소송법 제383조 제4호에 따르면 양형 부당의 이유로 상고하는 경우는 '원심이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의 형을 선고한 경우'로 제한되고 있으므로 어떻게 보건 상고 신청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사실상 없기 때문에 언론은 강정호가 상고한다 한들 기각 가능성을 높게 보도하고 있다.

2017년 5월 25일, 결국 대법원 상고를 포기한다고 밝혔다. 기사. 당분간은 자숙의 시간을 보내며 기존의 목적인 비자 재발급을 가능하게 해줄 방법을 찾는다고 한다.

4.3. 앞으로의 재기 가능성

메이저리그로 돌아가기까지는 아직도 많은 난관이 남아있다. 일단 미국 취업비자 취득 과정이 일시정지된 상황에서 약식기소라고 밝혔기 때문에 집행유예를 이유로 미국 비자ESTA거부되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불구속 입건으로 유무죄 여부와 관계없이 강정호의 미국 비자는 취소되었으며, 음주운전 경력자가 비자를 재발급 받는 것은 어렵다.[10] 오승환도 재판을 받아 1천만 원의 벌금을 선고 받고도 미국에 간 예가 있으나, 오승환의 단순도박과 강정호의 3회 음주운전은 그 무거움이 다르다. 더욱이 불구속기소로 처벌을 받았다. 기사가 아직 한 개밖에 안 나와서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ESTA 발급 시 빠짐없이 제출해야 하는 범죄기록에 음주운전을 누락시켰다고 하여 댓글은 그저 헛웃음과 조롱만 달려있다.[11]

애초에 MLB 관련 일(미국에 돈벌러 가는 것, 즉 취업비자 필요)로 입국하는 것이라 사증 면제 프로그램을 이용한다는 것 자체가 이민법 위반[12]이며, 상습 음주운전으로 VWP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단기간 체류라 하더라도 대사관을 통해 B1 관광비자 등을 받았어야 한다. 더욱이 행정상의 위증[13]도 강경하게 처벌하는 미국의 입국 과정에서 범죄기록을 누락하는 행위는 심각한 범죄로, 향후 미국 입국시 페널티가 가중될 수밖에 없다. 게다가 현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 정책에 매우 우호적이지 않다. 영어를 못 한다는 이유만으로도 추방 대상이 될 정도이니, 설명이 필요한가?

다만 소속팀 파이리츠는 강정호를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진출하도록 도와주었다. 2년 가까이 계속 비자 발급이 안 되면 나중에 발급이 되더라도 제대로 된 야구 훈련도 받지 못하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하게 되기에 사실상 제대로 된 자기 능력을 보일 수 없다는 판단으로 최대한 기량 유지를 하도록 도와준다는 것.

4.3.1. 도미니카 윈터리그

그렇기 때문에 이번 윈터리그에서 자신의 기량이 건재하다는 걸 증명한다면 몰라도, 실패할 경우에는 정말로 방출 크리를 맞을 수도 있다. 그리고 그렇게 된다면, 이제 갈 수 있는 리그는 멕시코, 대만 정도밖에 남지 않게 될 텐데, 한마디로 그를 더 이상 KBO에서는 얼굴을 보기 힘들 수도 있다.

아니나 다를까 도미니카 윈터리그 4경기를 치른 현재 그의 타율은 .059이다. 10월 21일 5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며 타율이 .095로 올랐다. 아무리 잘하는 선수라도 경기수가 적을 때는 1할이 안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아직은 얼마나 잘할지 알 수 없다. 다만, 강정호는 2019년 집행유예가 풀리기 때문에 도미니카리그에서 3할이상 쳐준다면 2019년 피츠버그 파이리츠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으나...

11월 10일 현재 그의 타율은 1할대인 것도 모자라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최다 삼진을 기록하고 있다. 당연히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제는 끝났다, 혈중 알코올 수치만큼 타율도 내려가네, 대리운전이나 하라안 돼! 고객을 위험에 빠뜨릴 순 없어는 등의 비웃음이 이어지는 중이다.[14] 그리고 타율 .143, 장타율 .202, 1홈런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내고[15]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도 결국 방출되었다.

결국 심한 부진으로 인해 방출당하면서 쓸쓸히 귀국하게 되었다. 에펨코리아에서 도미니카에 사는 사람이 쓴 글에 의하면 도미니카에서 술 먹고, 여자 꼬시고 해서 팀 감독이 나가라고 했다고(...).

박병호가 빅리그 생활을 접고 국내로 복귀하자 강정호의 거취도 관심거리다. 키움 측에서는 본인 의사 확인 후 내부 검토를 거칠 것이라고 하지만, 강정호의 비행과 과오 때문에 팬들도 금지어 취급하며 반기지 않는 여론이 팽배하다.

4.3.2. 체육연금 박탈

운동 선수 최고의 영예 중 하나인 경기력향상 연구연금(금메달 등으로 받는 그것)도 5월 집유 확정 이후 수급자격을 뺏겼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강정호의 5월 이후 연금 3달치를 환수하겠다고까지 했으며 본인 동의도 받았다고 밝혔다. 김동선의 만취폭행이 유일한 박탈건이었다는 것에 충공깽.

4.3.3. 취업 비자 재발급

파일:ddsds.png

2018년 4월 26일 피츠버그 구단 담당기자 트위터에 따르면 강정호가 미국 취업 비자를 발급받았다고 한다. 아무래도 현지 팬들 반응은 대체로 호평과 악평이 엇갈리는 편이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피츠버그 구단 공식 트위터에서도 강정호의 복귀를 공식 발표하였다. 현재 강정호는 이미 미국에 입국해 있는 상태로 알려졌고 현지에서 음주운전 관련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경기에 뛸 수 있도록 훈련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한 시즌을 통째로 날렸기 때문에 곧바로 메이저 리그에 콜업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였으나 2018년 9월 29일 복귀전을 치렀다.

5. 이모저모

강정호/이모저모 문서로

6. 수상 기록

수상 기록
2010, 2012, 2013, 2014년 한국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유격수 부문
2014년 한국프로야구 플레이오프 MVP
2014년 한국프로야구 최고 장타율

7. 연도별 성적[16]

  • 붉은 표시는 리그 시즌 1위 기록. 진한 표시는 리그 시즌 5위 내 기록. 20-20도 별도로 표시함.
역대 기록
연도 출장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06 현대 10 20 .150 3 1 0 0 1 1 0 0 .150 .200
2007 20 15 .133 2 0 0 0 0 0 0 0 .133 .133
연도 출장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08 우리 116 362 .271 98 18 1 8 47 36 3 37 .334 .392
2009 서울 133
(1위)
476 .286 136 33
(1위)
2 23 81 73 3 51 .349 .508
2010 넥센 133
(1위)
449 .301 135 30
(3위)
2 12 58 60 2 74 .391 .457
2011 123 444 .282 125 22 2 9 63 53 4 56 .353 .401
2012 124 436 .314
(2위)
137 32
(4위)
0 25
(3위)
82
(5위)
77 21 85
(4위)
.413
(3위)
.560
(2위)
2013 126 450 .291 131 21 1 22
(5위)
96
(3위)
67 15 77
(5위)
.387 .489
2014 117 418 .356
(4위)
149 36
(3위)
2 40[17]
(2위)
117
(3위)
103
(5위)
3 83
(5위)
.459
(2위)
.739
(1위)
연도 출장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15 PIT 126 421 .287 121 24 2 15 58 60 5 45 .355 .461
2016 103 318 .255 81 19 0 21 62 45 3 51 .354 .513
2017 MLB 기록 없음
2018 3 6 .333 2 0 0 0 0 0 0 0 .333 .333
2019 65 172 .169 29 7 1 10 24 15 0 12 .222 .395
KBO 통산
(9시즌)
902 3070 .298 916 193 10 139 545 470 51 463 .383 .504
MLB 통산
(4시즌)
297 917 .254 233 50 3 46 144 120 8 108 .331 .466
역대 기록[18]
연도 출장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16 IND 16 48 .146 7 0 0 2 7 5 0 7 .246 .271
2017 Águ 24 84 .143 12 2 0 1 10 5 1 9 .219 .202
2018 BRD 7 24 .417 10 2 0 3 11 5 1 7 .531 .875
2018 IND 9 34 .235 8 1 0 0 5 4 0 4 .308 .265
2018 BRD / IND 16 58 .310 18 3 0 3 16 9 1 11 .408 .517
2019 IND 8 27 .444 12 3 0 1 6 4 0 4 .516 .667
MiLB 통산
(3시즌)
40 133 .278 37 6 0 6 29 18 1 22 .371 .459
LIDOM 통산
(1시즌)
24 84 .143 12 2 0 1 10 5 1 9 .219 .202


[1] 우리 히어로즈 (2008) → 서울 히어로즈 (2008~2009) → 넥센 히어로즈 (2010~2018), 현재 키움 히어로즈. 팀 이름이 넥센 히어로즈일 때, 가장 오랜 기간 뛰었으므로 넥센 히어로즈로 표기함.[2] 이 기간에 PIT 산하 AAA, A+팀에도 뛰었다.[3] KBO리그에서 유격수로 뛴게 5시즌밖에 안된다는 이유로 이종범을 제외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이종범 유격수 5년어치 누적 WAR이 강정호 KBO 유격수 누적 WAR보다 높고, 김재박 등보다도 훨씬 높다. 대중적으로는 공수를 모두 갖춘 대형 유격수 하면 보통 이종범과 강정호, 좀 나이가 있는 세대의 경우 김재박을 들곤 한다.[4] 박진만과 강정호 사이에 안정적인 수비력을 근거로 손시헌을 집어넣는 사람도 간혹 있다.[5] 강정호는 40홈런 이상을 기록했고 기록할 수 있는, 셋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장타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추후 평가가 달라질 수 있다.[6] 넥센 팬들은 대개 강정호를 히어로즈 그 자체라고 칭하는데, 넥센 초창기 시절부터 선배들이 줄줄이 팔려 나가는 어려운 시기에도 꿋꿋이 팀을 지킨 강정호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였다.[7] 가끔 피해자가 연락두절되었으니 무고의 가능성이 높아진 셈아니냐는 주장이 있으나 피의자가 매우 유명한 사람이다 보니 연일 지속되는 언론의 보도에 피해자가 부담을 느꼈을 수도 있고 또 건강상의 문제나 기타 다른 이유들 때문에 심경 변화를 일으키는 경우가 적지 않다.[8] 본인의 차량이 아니다.[9] 다만, 자극적인 기사제목과는 달리 기사내용은 강정호가 구단에 음주운전 사실을 알리지 않았기 때문에 구단에서도 알지 못했다는 구단 입장을 다시 짚어주는 정도고 구단이 음주운전을 은폐했다는 정황은 적지 않고 있다. 어느 정도는 제목 낚시질인 듯. 물론 기사 내용에도 적혀있듯 넥센 구단이 선수관리에 미흡했다는 것은 지적받아야 할 점이다.[10] 한국에서는 음주운전에 대해 사회적인 인식이 가벼운 편이지만 미국은 완전히 다르다. 이는 문화적인 차이에서 기인하는데, 미국은 다리가 부자유해도 생활에 큰 지장이 없지만 운전을 못하면 타인의 보살핌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운전이 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며 운전규범을 준수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의 여부는 당사자만이 아니라 미국민의 보편적인 안전과 결부되어 있는 문제다. 때문에 음주운전의 이력이 있는 외국인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반드시 사회에 피해를 입힐 것으로 보고 아예 비자를 내주지 않는 것이다. 물론 미국인들도 음주운전을 하는 사람들은 한다. 그러나 그러다 면허취소가 되면 스스로 식료품 사러 가는 것도 못하게 되는 것부터 시작해서 사람답게 살기를 포기하든가, 무면허로 몰다가 가중처벌이 계속되어 수감되는 미래만이 기다릴 뿐이다.[11] ESTA 신청시 범죄나 비도덕적인 행위를 했거나 연관되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음주운전이 대표적인 비도덕적 행위에 해당한다. 벌금형을 받은 경우도 사실을 적시해야하며 ESTA는 당연히 거절되고 기록서류와 함께 비자신청을 해서 거절할 정도는 아니라는 사면 판정을 받아야 한다. 비자절차가 시간이 걸리고 번거롭다는 이유로 간혹 이를 누락하고 ESTA 절차를 통과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나중에 장기체류나 유학, 취업 등의 이유로 정식 비자를 신청 할 때, 또는 ESTA 신청인원 중에서 랜덤하게 지정해서 요구하는 범죄기록 서류를 제출하면서 ESTA 허위기재가 발각되어 블랙리스트행이다. 미국 비자 프로세스에 기초적인 지식이 있는 매니저나 변호사의 도움을 받고 있었다면 애초에 ESTA 신청을 하지 않았을 텐데 강정호 측에서 왜 신청했는지부터가 의문.[12] 하다못해 좌판 노점에서 껌 1개를 팔아 돈을 벌어도 이민법 위반이다. 무비자 협정으로 미국에 들어온 자는 단 1센트라도 벌면 안 된다.[13] 미국이 위증에 민감한 이유가 리처드 닉슨워터게이트 사건, 빌 클린턴의 섹스 스캔들 사건에서 나온 위증 때문이었다. 아직 변방 취급받는 한국이나 브라질도 탄핵이 세계적 이슈가 되는 마당에, 세계 전체의 대통령이라 불리는 미국 대통령이 2번이나 탄핵당할 뻔한 위중한 상황을 겪었으니 당연하다.[14] 도미니카 윈터리그는 마이너리그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콜업을 앞둔 유망주, 심지어 메이저리그 선수도 많이 뛰기 때문에 수준이 꽤 높다. 전문가들은 트리플A 수준 정도로 평가하고 있으며 KBO보다 수준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15] 반면, 삼진은 31개로 팀내 1위였고 실책도 4개나 기록하였다.[16] 프로리그, 타격[17] KBO 리그 유격수 최초 40홈런[18] KBO 2군 리그 성적은 모름, MiLB(IND는 PIT 산하 AAA팀, BRD는 PIT 산하 A+팀), 도미니카 공화국 프로야구 리그(아길라스 시베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