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4 11:32:58

클리프 브룸바

파일:external/lh3.googleusercontent.com/%25EB%25B8%258C%25EB%25A3%25B8%25EB%25B0%2594.jpg
이름 클리퍼드 마이클 브룸바 (Clifford Michael Brumbaugh)
등록명 클리프 브룸바
생년월일 1974년 4월 21일
국적 미국
출신지 델라웨어 주 윌밍턴
포지션 외야수[1] 3루수[2] 지명타자[3]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5년 드래프트 13라운드 텍사스 레인저스 지명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2001)
콜로라도 로키스(2001)
현대 유니콘스(2003~2004, 2007)
오릭스 버팔로즈(2005~2006)
히어로즈(2008~2009)
응원가 (한국) 등장시:Ludacris - MVP
타격시 : 클론 - 너의 생일엔[4] [5]
응원가 (일본) 항목 참조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2003 2004
현대 유니콘스 등번호 24번
허웅(2002) 클리프 브룸바(2003 시즌 중~2004) 미키 캘러웨이(2005~2006)
미키 캘러웨이(2005~2006) 클리프 브룸바(2007) 팀 해체
우리/서울 히어로즈 등번호 24번
팀 창단 클리프 브룸바(2008~2009) 강귀태(2010)
2004년 한국프로야구 타격왕
김동주(두산 베어스)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 이병규(LG 트윈스)
2004년 한국프로야구 최고 장타율
심정수(현대 유니콘스)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 래리 서튼(현대 유니콘스)
2004년 한국프로야구 최고 출루율
심정수(현대 유니콘스)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 김재현(SK 와이번스)
2004년 한국프로야구 외야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심정수(현대 유니콘스)
이종범(KIA 타이거즈)
양준혁(삼성 라이온즈)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
이병규(LG 트윈스)
박한이(삼성 라이온즈)
이진영(SK 와이번스)[6]
제이 데이비스(한화 이글스)
이병규(LG 트윈스)
래리 서튼(현대 유니콘스)

1. 소개2. 선수 커리어3. 야구 외4. 연도별 성적

1. 소개

유니콘스의 마지막 4번 타자이자 영웅군단의 최초 4번 타자.

현대 유니콘스, 히어로즈 소속 외국인 선수.
2016년 기준으로 외국인으로서 최초이자 유하게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한 경험이 있는 선수이며, 그가 세운 2004 시즌 타율 .343은 한국 프로 야구에서 활동했던 외국인 선수 중 가장 높은 시즌 타율이었으나 2015년 에릭 테임즈가 3할 8푼을 찍었다. 당시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이끌어 MVP 후보로 거론되기도 하였으나 다승왕 타이틀을 차지한 배영수에 밀려 수상은 하지 못하였다.

성적도 좋았으며, 친화력도 뛰어나 현대, 히어로즈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실상 용병이 아니라 히어로즈의 프랜차이즈 스타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7] 다만 그가 활약했던 시절이 한국프로야구의 암흑기 기간이었기 때문에 저평가되는 감이 있다. 한편 조용준과 함께 삼성 팬들이 가장 두려워하던 상대이기도 했다.

2. 선수 커리어

1995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야구 드래프트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의 13라운드 지명을 받고 입단하였다.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하던 중, 2001년 메이저로 승격이 된다.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는 대부분 대타로 활동하다가 콜로라도 로키스로 이적하게 된다. 이후 다시 마이너 리그로 내려가게 되고 2003년에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계약을 맺는다.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마이너 팀에서 좋은 성적을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메이저리그로의 승격이 되지 않자 한국 프로야구 팀인 현대 유니콘스와 계약을 체결한다.

파일:/image/111/2007/01/11/1168472238_1.jpg

파일:SkSbCDD.jpg
현대 시절 호옹이(...)

2003년 시즌 후반기 마이크 프랭클린의 대체선수로 한국 땅을 밟은 브룸바는 70경기를 뛰며 타율 3할3리, 14홈런, 51타점을 기록했다.

2004년 시즌 현대 유니콘스와 재계약하여 타율 1위, 홈런 2위, 타점 3위 등 공격 전 부문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하며 현대 유니콘스의 한국시리즈 2연패에 공헌하였다. 그런데 이 성적으로 MVP는 고사하고 올스타전에서조차 뽑히지 못해 KBO리그의 외국인 선수 차별 사례 중 가장 유명한 사례로 꼽힌다.

2004년 한국시리즈에서는 2004년 프로야구 병역비리 사건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한 정성훈을 대신하여 외야가 아닌 3루수로 출전하였다.

파일:external/pbs.twimg.com/BluobpXCEAA4J8H.jpg
2005년에는 일본 프로 야구팀인 오릭스 버팔로스로 이적하였으나 고질적인 발목부상과 성적 부진, 감독과의 불화 등으로 인해 2006년 시즌을 끝으로 재계약에 실패하였다. 여담이지만 일본에서 등록명이 일본어 발음상 ブランボー(브람보)로 표기되어서 이름 덕에 나름 컬트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 KBO로 보자면 스캇 시볼같은 경우라고 보면 이해가 빠를 듯.[8]

파일:external/spnimage.edaily.co.kr/PP07061600011.jpg
2006년 시즌 종료 후, 2007년에 현대 유니콘스로 복귀했다. 시즌 초반, 4월달에 매우 심각한 슬럼프에 빠졌으나, 5~6월 무렵부터 타격감이 살아나면서 엄청난 장타력을 과시했다. 최종 성적은 126경기 출장 0.308 29홈런 87타점. 그렇게 현대 유니콘스의 역사가 끝나가는 동안 유니콘스의 마지막 4번 타자로 활약하였다.

현대 마지막 경기인 수원 한화전에서 30홈런을 쳐내고 싶어했는지 안타를 치고 방망이를 내동댕이쳤다.(...) 그후 바로 대주자로 교체. 경기는 0:2로 현대가 승리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2007년 말 현대 유니콘스가 해체되고 선수단이 히어로즈로 넘어갈 때 함께 히어로즈의 선수가 되었다. 2008년 시즌에는 고질적인 발목 부상 등으로 고생하면서도 102 경기에 출장하여 타율 0.293, 13홈런 61타점을 기록하였다. 올스타전에도 출전했다.

파일:external/lh5.googleusercontent.com/%EB%A3%B8%EB%B0%942.jpg
2009년 시즌 초반에는 붙박이 4번 타자로 출장하였고, 덕 클락이 들어오면서 주로 지명타자로 나왔다. 초반엔 발목부상도 다 나았는지 건룸바 개막 이튿날부터 시작해 6월까지 23개의 홈런을 쳐내며 40홈런 홈런왕도 바라봤으나, 7월 이후에 허리 부상의 여파와 심판들의 지나친 브룸바존 때문에[9][10] 극심한 슬럼프에 빠지게 되며 7, 8, 9월 세 달간 4개의 홈런을 친다(…). 이 때문에 4번 자리에서 시작한 타순이 점점 내려가 6번 타자로 출장하기도 했다.

부진이 길어지는 동안 트위터에 새롭게 눈을 떠 크리스 니코스키, 카림 가르시아 등의 용병 선수들과 친목을 하기도 했는데 우스갯소리로 부진의 원인이 트위터가 아니냐는 소리도 나왔다. 또 트위터를 클락에게도 전파하는거 아니냐는 걱정을 하는 팬들도 있었다.

파일:/image/zoominusa/2009/08/05/20090805093320_thumbnail.jpg
부진에서 벗어나고자 바꾼 헤어스타일. 장기에프?

최종 성적은 타율 0.245, 홈런 27, 타점 86으로 시즌을 마감하였고, 결국 2009년 시즌 종료 이후 방출되면서 많은 히어로즈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타격이 약한 한화 이글스[11]등의 팀에서 영입하기를 바라는 팬들도 있었지만 적지 않은 나이나 부상, 그리고 KBO의 용병투수 붐 때문에 실현되지 못했고 결국 2009년을 마지막으로 한국 무대를 떠나게 되었다.

2010년엔 잠시 멕시코 리그에서 뛰었고, 이후엔 독립 리그인 골든 베이스볼 리그 소속의 에드먼턴 캐피털스에서 뛰었다. 76경기 출장해서 타율 0.383에 23홈런 90타점의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부상과 나이 등 여러 여건 때문에 얼마 지나지 않아 은퇴했고, 살고 있는 곳인 오클라호마에서 야구와 소프트볼을 가르치는 일을 잠시 했다. 이후 코치 생활을 시작한 모양이다.

그가 떠나고 2년 후, 히어로즈의 1루에 정착한 박병호가 그의 이름을 본뜬 "브룸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한국에서 코치를 할 의항이 있다고 한다. 브랜든 나이트의 사례가 있으니 넥센에서 코치로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3. 야구 외

아들이 셋 있다. 장남이 케이든, 둘째가 카슨, 막내가 캠든. 히어로즈 홈 경기일 때 케이든과 카슨이 시구/시타를 한 적도 있다.

2003년부터 한국 생활을 시작했으니 한국 용병 중에서 생존기간이 긴 편이다. 오랜 한국생활로 한국에 대한 애착도 꽤 있는 듯. 08년도에 히어로즈로 바뀌면서 연봉이 줄었음에도 계속 뛴 걸 보면... 트위터에도 한국에서 처음 활동한 현대 유니콘스를 잊지 못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만큼 정이 많이 든 듯...
"I will never forget the Hyundai Unicorns!! Its where it all started!! Good Times!!!"

2009년 7월 18일에 방송된 천하무적 야구단 팀과의 이벤트 경기에서 구원투수로 등판한 적이 있다. 625 대첩?

영화 머니볼에서 빌리 빈이 선수 목록을 살펴보는 장면에서 잠시 등장한다
파일:attachment/클리프 브룸바/브룸바.png

100만원짜리 수표를 10만원짜리인 줄 알고 펑펑 쓴 적이 있었다고 한다. 나중에 100만원짜리를 쓰고 있었단 사실을 알게 되고, 브룸바는 마누라한테 엄청난 바가지를 긁혔다고 한다.

한국을 떠난 이후에도 히어로즈의 행보를 계속 주시하고 있었는지 이택근이 트레이드될 당시에 의견을 물은 한 팬에게 "잘된 일이다, 젊고 좋은 선수는 기회가 있는 팀에서 뛰어야 한다. 히어로즈 사장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고 디스했다. 또 2010년 덕 클락의 대체용병으로 넥센에 입단하게 된 크리스 니코스키에게 트위터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
"행운을 빌어, 친구. 나랑 같이 뛰었던 선수들에게 안부 전해주고. 아, 그런데 생각해보니 그 친구들 다 트레이드되었겠군."

날카로운 이장석 디스에 팬들은 역시 한국형 용병이라며 시원해하면서도 한편으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2012년 12월 인터뷰에 따르면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인터뷰

임주완 옹의 명언 "에라 모르겠다잉~" 을 이끌어낸 장본인. 장원준에게 높은 공 헛스윙 삼진을 당한 후 분함을 참지 못하고 배트를 땅바닥에 내려쳤을때 흥을 돋우기 위해(?) 나온 멘트다.

장모님이 태국 분이신데, 김치를 매우 좋아한다고 한다. 아내도 한국 요리를 즐겨먹는다고.

여전히 한국 야구와 넥센 히어로즈에 관심이 많은지, 트위터에서 KBO의 소식을 알려주는 트윗을 자주 리트윗한다. 2014년 넥센 히어로즈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행을 달성하자 넥센의 승리를 응원하는 문구를 남기기도 했다.# 근데 졌다...안습

2017년 인터뷰 기사가 떴는데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고 싶다고 한다.#

4. 연도별 성적

(한국에서의 성적만 기입)
역대 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03 현대 70 264 .303 80 18 1 14 51 45 3 31 .538 .374
2004 132 475 .343
(1위)
163
(2위)
25 1 33
(2위)
105
(3위)
92 7 115 .608
(1위)
.468
(1위)
2007 126 438 .308 135 13 0 29
(2위)
87
(2위)
75
(5위)
3 104 .537
(4위)
.437
(4위)
년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08 우리 102 358 .293 105 17 0 13 61 39 1 58 .450 .388
2009 넥센 123 436 .245 107 21 1 27
(5위)
86 69 2 88 .484 .371
통산(5시즌) 553 1971 .299 590 94 3 116 390 320 16 396 .527 .407


[1] 좌익수, 우익수[2] 마이너리그 시절 주로 3루수를 맡은 적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2004년 병역비리때 정성훈이 출장할수 없게 되자 3루수로 출장하기도 했다.[3] 넥센 히어로즈 시절 은퇴 임박이 가까워진 시즌 2년간 지명타자로 나왔다. 2009년에는 잠시 좌익수로 대수비를 나온적도 있다.[4] 홈런! 홈런! 홈~런! 브룸바![5] 이 구호는 박병호가 이어받아 지금도 사용하고 있다.[6] 박한이, 이병규의 공동수상으로 4명[7] 심지어 2010 시즌엔 목동구장에서 브룸바 버거를 판매한다는 소문도 있었으나, 2009 시즌 후 결국 방출되면서 어찌됐건 없던 일이 되었다.[8] 그 시볼도 일본에서 뛰었다. 2008년 FA로 한신 타이거스로 이적한 아라이 타카히로의 3루 공백을 메우기 위해 히로시마 도요 카프가 싼 값에 주워서 2시즌동안 써먹었다.[9] 이전부터 바깥쪽 공에도 스트라이크 판정이 자주 나온 탓에 생긴 말.[10] 7월에는 볼 판정에 불만을 갖다가 퇴장까지 당했다.[11] 2009 시즌 이후 김태균, 이범호가 모두 떠났고 최진행의 각성이 일어나기 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