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8 13:33:23

박충식


파일:나무위키+유도.png   kt wiz에서 뛰었던 야구선수에 대한 내용은 박충식(1996) 문서를, 대한민국의 정치인에 대한 내용은 박충식(정치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박충식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17번
김성길(1988~1992) 박충식(1993~1999) 전병호(2000~2008)
해태 타이거즈 등번호 19번
이강철(1989~1999) 박충식(2000~2001) 이강철(2002~2005)
KIA 타이거즈 등번호 15번
강영식(2000~2001) 박충식(2002~2003) 허준(2004)
}}} ||
파일:external/image.sportsseoul.com/2015100201000128600006621.jpg
2015년 10월 2일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정규리그 고별전 시구 때.
질롱 코리아 단장
박충식(朴衷湜 / Chong-sik Park)
생년월일 1970년 9월 3일
출신지 광주광역시 동구
학력 광주중앙초 - 무등중 - 광주상고 - 경희대 [1]
포지션 투수
투타 우언우타
프로입단 1993년 2차 1라운드 지명(전체 7번, 삼성)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 (1993~1999)
해태-KIA 타이거즈 (2000~2003)
프런트 질롱 코리아 단장 (2018~)

1. 소개2. 아마추어 시절3. 프로 선수 시절4. 은퇴 이후
4.1. 선수협 사무총장
5.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당시 연장 15회 제한이 없었으면 난 20회, 30회까지도 던졌을 거다. 다시 돌아가도 그렇게 던지겠느냐고? 물론이다. 그게 내가 아는 야구다. 1993년 한국시리즈 3차전을 회상하며
라이언킹
1990년대 한국프로야구를 대표했던 언더핸드 투수이자, 암흑기 삼성의 에이스

전 야구선수. 포지션은 투수.

한희민, 이강철, 정대현과 함께 한국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언더핸드 투수 중 한명이다. 이승엽이 만개하기 전, 원조 라이언 킹.

2. 아마추어 시절

원래는 광주 출신으로 광주상고에서 뛰었다. 1988년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광주상고가 우승[2], 당시에는 큰 활약은 없었던 편.[3] 경희대학교 졸업 당시 당연히 해태 타이거즈에 갈 줄 알았으나 하지만 7년 뒤에 오게 되었으나 더 이상 설명을 생략 해태 타이거즈이종범을 1차 지명했고, 박충식은 삼성 라이온즈의 2차 1순위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4] 대학 시절 당시 고려대의 이상훈(LG 트윈스)과 친분이 있었는데, 야구부 선배들을 무서워해서[5] 이상훈은 경희대학교로, 박충식은 고려대학교로 도망다니다가 자주 마주쳤다고 한다.

3. 프로 선수 시절

파일:external/thumbnews.nateimg.co.kr/2012222173632kkg6kan_T5_1456.jpg
파일:external/sports.chosun.com/a1n74113_2.jpg
파일:/image/sports/2009/baseball/expert_contents/pdh/ec_content/expert_198/1234415841_file_image_1.jpg
삼성 라이온즈 시절.
파일:99박충식보상.jpg
이강철의 보상으로 온 고향팀 해태 타이거즈 시절.
파일:external/pds.joinsmsn.com/htm_201112202163961006120.jpg
말년을 보냈던 고향 팀 KIA 타이거즈 시절.

1993년 2차 1순위 지명을 받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신인으로 14승(팀 내 최다승) 7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2.54를 거두면서 언더스로 투수로 이름을 날렸다. 등번호는 17번(삼성)-19번-15번(이상 KIA).

그 당시에는 사이드암 투수임에도 불구하고[6] 최고 구속이 140km/h가 넘는 희소성 있는 투수[7]였으며, 거기에 엄청난 각도의 슬라이더와 강력한 싱커로 1990년대를 풍미했다.

박충식 하면 대부분의 팬들은 문희수-선동열-송유석 3명의 해태 에이스를 상대로 밀리지 않는 피칭을 하며 15이닝 181구 2실점 무승부를 거둔 1993년 한국시리즈 3차전을 떠올리지만(당시 그의 활약상) 그의 진가는 1994년 14승,(김태한과 함께 팀 내 최다승), 1995년과 1996년에는 방위병 복무로 홈경기에만 출장하면서도 각각 9승과 8승 12세이브, 1997년과 1998년에는 각각 13승과 11승을 거두는 등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며 매해 150이닝 이상을 던지는 꾸준한 활약을 펼쳐 김태한, 김상엽과 함께 삼성 마운드의 한 축으로 자리잡았으며, 1990년대 중반 삼성의 암흑기 동안 마운드를 지탱해 1990년대 후반 이후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그리 중요하진 않지만, 1997년 5월 4일 삼성이 한 경기 팀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우던 경기의 승리투수였다.

그러나 1999년 부상으로 수술을 받아 재활했던 그는 2000년 이강철의 보상 선수로 고향 팀 해태 타이거즈에 이적하게 되었다. 당시 삼성 구단에선 '설마 부상 중인 선수를 데려가겠어?'라는 생각에 보호선수 명단에 묶지 않았는데, 그 설마가 사실이 되고 말았다. [8]

이후 선수협 파동과 열악한 해태의 재활 시스템으로 제대로 된 재활을 하지 못했음에도 중간계투로 나서서 2001년에는 3승 2패 3세이브 2홀드를, 2002년에는 5승 3패 8세이브 12홀드를 기록하는 등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나름대로 한몫했다. 그러나 부상이 재발해 2003년은 재활로 보내며 결국 시즌 종료 뒤 은퇴하고 가족들이 있던 호주로 건너갔다.

고향 팀으로 이적한 후 없다시피한 재활 시스템[9]과 쌍팔년도 수준의 구타, 폭력에 황당했다고 한다.

4. 은퇴 이후

호주에서 한인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유소년 야구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가 2011년 10월에 귀국했고, 11월에 양준혁이 이사장으로 있는 양준혁 야구재단에서 창단한 '멘토리 야구단[10]'의 초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그리고 2018년 호주 프로야구 리그에 창단하는 한국 선수팀 질롱 코리아에 초대 단장으로 취임했다.

4.1. 선수협 사무총장

2012년 1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새로운 사무총장으로 선임되었다. 신임 회장인 박재홍의 말에 따르면 이 당시에 아무런 연줄이 없던 그였기에 오히려 사무총장으로 적당하다는 판단 하에 그를 밀어줬다고 한다. 그런데 여러 비리 의혹을 받고 있던 권시형 전 사무총장이 측근을 통해 '박충식이 거액의 도박빚이 있다'는 루머를 퍼트리기 시작했다.[11] 또한 권시형 파에 속했던 현재윤, 이혜천, 박명환, 김상현 등이 이사회에 참여도 하지 않고는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이사회가 진행되었다는 주장과 긴급이사회에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는 주장이 적힌 반대성명을 내 음해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재홍이 인터뷰를 통해 논리적으로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언론에 퍼졌던 박충식과 관련된 안좋은 소문들은 자취를 감추는 듯했다. 그러나...
이후 2016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이 터진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16년 8월 11일에 사임했다.

파일:external/ncc.phinf.naver.net/6.jpg
현역 선수 시절. 가운데가 박충식이다. 조동찬? 왼쪽오른쪽 분설명이 필요한가?

파일:external/image.sportsseoul.com/2015100201000128100006571.jpg
2015년 10월 2일,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의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에 이만수양준혁과 함께 초청되어 시구를 맡았다. 그리고 폭투가 나오며 시타를 한 양준혁에게 졸지에 위협구를 던졌다 사실 경기가 끝내기 폭투로 끝낼 거라고 예고한 거였다

5.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93 삼성 32 155⅔ 14
(3위)
7 2 - 0.667 2.54 122 10 51 97 51 44 1.04
1994 32 203⅓
(3위)
14 8 3 - 0.636 2.35
(2위)
174 16 38 130 64 53 0.99
1995 19 128 9 6 0 - 0.600 3.16 106 10 39 72 55 45 1.04
1996 29 89⅔ 8 2 12
(5위)
- 0.800 2.01 67 4 14 56 23 20 0.83
1997 31 170⅔
(5위)
13 6 2 - 0.684 4.32 174 18 45 92 91 82 1.19
1998 24 159⅓ 11 10 0 - 0.524 3.25 163 14 40 100 68 61 1.18
1999 3 4 0 0 0 - 0.000 0.00 2 0 1 3 0 0 0.75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0 KIA 1군 기록 없음
2001 23 31 3 2 3 1 0.600 3.19 23 5 7 18 11 11 0.87
2002 48 47⅔ 5 3 8 12
(3위)
0.625 3.97 46 5 8 33 21 21 1.07
KBO 통산
(10시즌)
241 989⅓ 77 44 30 13 0.636 3.07 877 82 243 601 384 337 1.05
완투, 완봉기록
연도 완투 완봉
1993년 7완투 2완봉
1994년 13완투
(2위)
3완봉
1995년 4완투 2완봉
1996년 2완투 0완봉
1997년 3완투 0완봉
1998년 4완투 0완봉
KBO 통산 33완투 7완봉

[1] 1989학번[2] 여담으로 광주일고가 청룡기 출전 前, 광주상고가 대통령배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광주일고는 선수들에게 위기의식을 느끼게 하기 위해 얼차려를 실시했고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관련기사[3] 그 때 광주상고의 에이스는 우수 투수상을 받았던 고천주였으나, 원광대학교 진학 후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이후 송원대 야구부 감독으로 부임.[4] 이 부분은 알려진 것과 다른데, 해태가 이종범과 함께 1993년 1차 지명 때 저울질했던 선수는 박충식이 아니라 또 다른 언더스로 투수 성영재였다. 성영재1993년 2차 1순위 지명을 받아 쌍방울 레이더스에 입단했다. 물론 성영재는 해태 - KIA에서도 뛰었지만, 이 시기는 흑역사.[5] 군대보다도 구타가 더 심했다고..[6] 초창기엔 투구각도가 딱 사이드암이었다. 언더핸드 투구폼으로 바뀐건 커리어 하이였던 1994년부터.[7] 최근에는 임창용, 심창민 등 사이드암이라도 150km/h를 넘나드는 속구를 가진 투수가 꽤 있지만, 1980-1990년대만 해도 사이드암 및 언더핸드 투수는 직구의 구속은 120-130km/h대에 불과 하였고, 슬라이더나 싱커 등 변화구 위주의 투수가 대부분이었다.[8] 비슷한 시기에 김동수의 보상 선수로 LG로 이적하게 된 김상엽도 같은 케이스.[9] 손혁도 이걸 대단히 까며 트레이드를 거부해 임의탈퇴 공시된 적이 있다. 그리고 박충식이 이적했던 시기가 아직 KIA 타이거즈로 바뀌기 전인 2000년 해태 타이거즈 시절인데, 헬스장에 가 보니 무게추 대신 돌이 올려져 있었다고 한다.[10] 저소득층 자녀나 다문화 가정 자녀로 이뤄진 유소년 야구단[11] 박충식은 도박은 일절 인한 사람이다. 완전히 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