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1-13 12:55:29

김성한 구타 사건

1. 개요2. 전개과정3. 사건 이후

1. 개요

2002년 8월 17일, 당시 기아 감독이던 김성한이 2군 포수 김지영을 구타한 사건이다.

2. 전개과정

당시 KIA 타이거즈는 4연패를 당한 상황이었고, 이에 1군과 2군의 선수 전원에 대한 특별훈련이 실시되었는데, 이 때 2군 소속의 포수 김지영이 자신의 위치를 찾지 못하고 헤매고 있던 것을 김성한 감독이 발견한 것.

이에 김성한 감독은 "똑바로 하라"라고 외치며 방망이로 머리를 쳤고,[1] 김지영은 헬멧을 쓰고 있었으나 충격흡수 장치가 없어 머리 윗부분이 깨지며 피를 흘렸고 곧바로 구단 지정병원인 한국병원에서 6바늘을 꿰맸다.[2]

전치 2주 진단을 받고 통원치료를 했던 김지영은 사고 발생 한달이 지난 이달 17일 시야 흐림과 목 통증 등 후유증으로 선수생활을 할 수 없다며 2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했으나 김성한 감독과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김성한 감독은 파문이 확산되자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에 "모든 것은 저의 잘못과 불찰"이라면서도 "선수들의 헬멧을 치는 것은 체벌이라기 보다는 지도자가 독려하는 애정의 한 표현이고 훈련이나 경기에 집중하라는 의미"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기아 선수들도 "선수의 헬멧을 때린 것은 훈련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상적인 행위로 김 감독의 행위는 고의성이 담긴 것이 아니다"는 요지의 글을 구단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에 분노한 김지영의 아내가 인터넷에 사건 관련 내용을 폭로하게 되나, KIA 타이거즈 측은 보상급으로 1년치 연봉인 2000만원을 제시한 뒤 방출을 할 의사를 밝힌다. 이런 대응 방식에 분노한 네티즌들은 스포츠 신문과 KBO에 이 일에 대해 다룰 것을 요구하게 되고, 그제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느낀 KIA 타이거즈는 김지영의 설득에 나선다. 하지만 김성한 감독은 사과를 끝까지 거부했고 KIA 타이거즈도 준플레이오프 시즌이 시작되자마자, 김지영에게 보상금을 지불한 후 방출을 선언하였다.

이후 김성한 감독은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성적 부진을 이유로 감독직에서 끌려내려왔고 구타문제로 인해 한동안 야구계의 활동을 접게 된다.

3. 사건 이후

김성한은 2009년 천하무적 야구단의 감독 겸 조언자로 복귀했다.

그러나 프로야구로의 복귀는 어렵다는 전망이 많았다. 2012년 10월 한화 이글스의 수석코치로 야구계에 복귀했다.

여담이지만 대표적인 스파르타 성향이었던 김응룡 당시 삼성 라이온즈 고문이자 전 해태 타이거즈 감독이 2011년에 한 인터뷰에서 "나는 누구처럼 선수 때려서 해골 깨지게 하는 짓까지는 안했다."라는 말로 이 사건을 은근슬쩍 꼬집었다. 2013년에 같은 팀에서 일하게 되었다는게 함정 그리고 둘은 다시 갈라선다.
[1] 김지영 측은 방망이로 3회 연속 내리쳤다고 주장했다.[2] 중상이라고 표현을 한 곳도 있지만, 병원 진단은 전치 2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