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8-08 18:15:49

대한민국 U-18 야구 국가대표팀/2000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px;margin-bottom:-1px"
2000
IBAF U-18
2006
IBAF U-18
2008
IBAF U-18
2011
아시아 U-18
2012
IBAF U-18
조성옥호 허세환호 이종운호 이영복호 이정훈호
2013
IBAF U-18
2014
아시아 U-18
2015
WBSC U-18
2016
아시아 U-18
2017
WBSC U-18
정윤진호 이효근호 이종도호 이성렬호 이성렬호
2018
아시아 U-18
2019
WBSC U-18
김성용호 이성렬호 }}}}}}
파일:korea_national_baseball_team_logo_2015.png
역대 대한민국 U-18 야구 대표팀
1999년 2000년 2001년
1. 개요2. 대회 준비
2.1. 코칭 스태프 및 선수단
3. 제 19회 IBAF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3.1. 예선 라운드
3.1.1. 예선 A조 1차전 : VS 남아공3.1.2. 예선 A조 2차전 : vs 캐나다3.1.3. 예선 A조 3차전 : vs 네덜란드3.1.4. 예선 A조 4차전 : vs 미국3.1.5. 예선 A조 5차전 : vs 중국
3.2. 결승 라운드
3.2.1. 8강전 : vs 멕시코3.2.2. 4강전 : vs 호주3.2.3. 결승전 : vs 미국
4. 주요 선수들5. 트리비아

1. 개요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00437391101_20120721_59_20121017162519.jpg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19회 IBAF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대표팀을 소개하는 항목. 2010년대, 한국야구계를 이끌어가는 주축 선수들이 대거 포진했던 팀으로 현재까지 가장 유명한 U-18 대표팀이기도 하다.

애칭은 에드먼턴 키즈.

2. 대회 준비

대표팀 감독으로 부산고의 조성옥 감독이 임명되었다. 조성옥 감독은 상당한 강훈련을 하는 감독으로 유명했는데 제자였던 추신수가 그때는 훈련 할때마다 죽을꺼 같았다고 회고할 정도였다.[1] 여담으로 당시 대표팀의 경우 간단한 컨디션 조절용 훈련을 해와서 김태균(북일고)는 팀 훈련을 빠질수 있다고 좋아했었는데 알고보니 조성옥 감독이라서 경악을 했다고.기사

현대 유니콘스의 협조를 받아 현대 유니콘스 2군 연습장인 원당 야구장에서 연습훈련을 실시한후 대회가 열리는 캐나다 애드먼턴으로 향했다.

2.1. 코칭 스태프 및 선수단

3. 제 19회 IBAF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3.1. 예선 라운드

3.1.1. 예선 A조 1차전 : VS 남아공

조별 예선 A조 1차전 8월 7일(현지시각),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N/A 0 0 0 0 0 0 0 0 0 0 N/A N/A N/A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추신수 0 0 0 0 0 0 0 0 0 7 N/A N/A N/A

추신수는 단 1⅓이닝만 던지고 내려왔고 이대호도 1이닝 2삼진을 기록하는 등 이날 대표팀은 컨디션 점검차 전력으로 경기에 임하지 않았다.

3.1.2. 예선 A조 2차전 : vs 캐나다

조별 예선 A조 2차전 8월 8일(현지시각),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캐나다 국기.png N/A 0 2 0 3 0 0 0 1 0 6 9 N/A N/A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추신수 0 0 5 0 0 0 0 0 X 5 12 N/A N/A
▲ 승리투수 : N/A
▲ 패전투수 : 이정호
▲ 홈런 :

홈팀인 캐나다 U-18 대표팀을 맞이한 대표팀은 추신수를 선발투수로 앞세웠다. 2회초 캐나다가 먼저 선취득점을 올렸고 이에 한국은 김동건이정호의 홈런을 포함해 5점을 뽑아내며 일거에 뒤집어 냈다. 그러나 4회, 추신수가 2아웃까지 잡아놓고 볼넷 1개, 안타 3개를 내주면서 3점을 내주며 동점이 되었다. 위기가 찾아오자 조성옥 감독은 이정호를 마운드로 올렸고, 이정호는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7회말, 대표팀이 1사 2,3루의 찬스를 맞이했지만 이를 날려버렸고 이후 이정호가 8회초 1사 위기에서 볼넷과 보크를 허용한후 8번타자인 콜에게 안타를 맞으며 역전점수를 내줬고 대표팀의 타선이 더이상 힘을 내지 못하면서 결국 대회 첫 패배를 기록하게 되었다.

3.1.3. 예선 A조 3차전 : vs 네덜란드

조별 예선 A조 3차전 8월 8일(현지시각),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N/A 0 0 0 2 0 1 0 X X 2 N/A N/A N/A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이동현 2 0 0 7 0 0 3X X X 12 N/A N/A N/A
▲ 승리투수 : 이동현
▲ 패전투수 : N/A
▲ 홈런 : 이윤호(4회, 3점), 이대호(4회 2점, 7회 1점)

선발 이동현을 앞세운 대표팀은 1회 말부터 폭발적인 공격력을 선보였다. 상대 실책등으로 주자 2,3루 상황에서 김태균의 2루타가 터지며 2점을 먼저 뽑아낸 대표팀은 4회에도 이윤호이대호가 각각 홈런을 때려내며 7득점을 기록하며 사실상 승부을 갈랐다. 이후 7회에 이대호의 연타석 홈런등을 포함한 4안타 3득점을 기록한 대표팀은 7회 10점차이를 벌리며 콜드게임을 완성 지었다.

여담으로 김태균은 안타, 2루타, 3루타를 기록하며 홈런만 기록했다면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할수 있었다.

3.1.4. 예선 A조 4차전 : vs 미국

조별 예선 A조 4차전 8월 8일(현지시각),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김주철 0 0 0 0 3 0 0 0 2 6 0 0 N/A
파일:미국 국기.png - 0 0 0 2 0 1 0 0 0 2 0 0 N/A

▲ 승리투수 : 김주철(5⅓이닝 2실점)
▲ 패전투수 : N/A
▲ 세이브 : 추신수(3⅔이닝 무실점)

▲ 홈런 :

미국 대표팀 라인업

조 마우어, 제레미 본더먼, J.J. 하디, 브라이언 윌슨등 쟁쟁한 선수들이 포진한 전년대회 우승팀인 미국을 상대로 대표팀은 김주철을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초반 미국의 득점이 이어지며 1:2로 뒤지던 대표팀은 5회초, 미국 야수들의 실책과 함께 장장 4안타를 때려내며 3득점을 가져가며 역전에 성공했고 이어 9회초 2사 2루 찬스에서 추신수가 3루타를 기록하며 1타점을, 이어 김동건이 2루타를 때려내며 1점을 더 추가해 6:2로 앞서 나갔고 추신수가 경기를 마무리 지으며 승리를 차지했다.

중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8강에 진출하게 되었다.

3.1.5. 예선 A조 5차전 : vs 중국

대한민국 13:2 중국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었다.

3.2. 결승 라운드

3.2.1. 8강전 : vs 멕시코

결승 라운드 8월 12일(한국시각) 09:00,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멕시코 국기.png N/A 0 0 0 0 0 0 0 0 0 3 N/A N/A N/A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이정호 0 0 0 0 3 0 0 0 X 7 NA/ N/A N/A

▲ 승리투수 : 추신수(6⅓이닝 무실점 11탈삼진)
▲ 패전투수 : N/A
▲ 홈런 :김태균(5회, 3점)

초반 대표팀은 2:3으로 끌려갔다. 그러던중 5회, 김태균이 경기를 뒤집는 쓰리런을 기록, 7회에는 중앙펜스를 넘기는 투런을 때려내며 혼자서 5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추신수는 대회 첫승을 거두었는데 3회에 등판한 이후 6⅓이닝 동안 무실점 피칭을 기록하며 11탈삼진을 기록했다.

3.2.2. 4강전 : vs 호주

결승 라운드 8월 13일(한국시각) 09:00,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B
파일:호주 국기.png 트래비스 블랙클리 0 0 2 0 0 0 0 0 0 3 N/A N/A N/A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이정호 0 0 1 3 3 0 0 0 X 7 11 N/A N/A

▲ 승리투수 : 이정호(8이닝 7피안타 9탈삼진 3실점 1자책점)
▲ 패전투수 : 트래비스 블랙클리
▲ 홈런 : 이대호(4회 1점)

의외의 활약으로 4강까지 진출한 복병 호주 야구 대표팀과의 일전에서 조성옥 감독의 선택은 이정호였다.

3회초 2점을 먼저 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대표팀 타선이 곧바로 반격에 나섰고 3회말 2사 3루에서 2번타자 정근우트래비스 블랙클리[2]를 상대로 적시타를 때려내며 1점을 뽑아내며 추격을 시작했다. 이후 4회말 이대호가 선두타자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한 대표팀은 2사 이후 실책과 안타를 곁들여 2점을 추가 역전에 성공한다.

이어 5회말에 1사 2,3루에서 호주 투수의 폭투로 1점을 추가한 대표팀은 이후 연속 3안타를 때려내며 2점을 추가했다. 호주도 반격에 나서며 1점을 더 추가했지만 더이상의 점수는 나지 않았고 결국 한국의 승리로 결승진출에 성공한다.

3.2.3. 결승전 : vs 미국

결승 라운드 8월 14일(한국시각) 09:00, 텔루스 필드
선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R H E B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이동현 0 0 0 0 0 0 0 0 0 0 1 0 2 9 17 4 N/A
파일:미국 국기.png - 0 0 0 0 0 0 2 0 0 0 0 1 0 7 13 1 N/A

▲ 승리투수 : 추신수(4⅔이닝 5피안타 2실점 2탈삼진)
▲ 패전투수 :
▲ 세이브 : -

▲ 결승타 :

결승전 상대는 조별 예선에서 한차례 맞붙어서 6:2로 승리한바 있는 미국 대표팀이었다. 미국은 8강에서 대만, 4강에서 쿠바를 꺽고 다시금 마주하게 되었다. 한국 대표팀의 선발은 이동현.

이동현은 4이닝동안 6K 3피안타 1실점으로 역투를 펼치며 미국의 타선을 묶었지만 이동현이 후 올라온 추신수가 미국의 타선을 막지 못하며 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결국 중견수로 위치를 옮겼다.

7회말, 1사 1,2루의 위기에서 미국대표팀의 4번타자 카터가 싹슬이 3루타를 때려내며 2타점을 기록, 동점을 허용했고 이후 지리한 투수전으로 이어졌다. 9회를 넘겨 10회가 되었을 때까지 별다른 공격찬스를 양팀이 갖지 못했으나 11회 초에 대표팀이 선취득점을 가져가며 기회를 잡는다. 미국의 불펜 투수 세고비아가 폭투를 기록하며 3루주자가 홈을 밟아 1점을 따내며 앞서나간것. 그러나 11회 말, 이정호또한 폭투를 기록하며 미국의 3루주자를 불러들이며 동점이 되었고, 결국 이정호가 내려간후 중견수 추신수가 다시 마운드에 등판해 위기를 넘겼다.

대망의 13회 초.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1사이후 이대호-송산의 연속 안타로 2사 2,3루 찬스를 맞이했고 박명옥이 2루수 글러브를 스치는 2루타를 때려내며 2,3루주자를 모두 블러들이는데 성공하며 무게추를 무너트렸다. 이후 9:7로 앞선 대한민국 대표팀은 마무리 추신수가 경기를 깔끔하게 마무리 지으며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다.

추신수는 2⅔이닝 동안 볼넷 2개만 내주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이며 2삼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해 대회 MVP와 BEST 좌완투수상에 선정되었다.

4. 주요 선수들

파일:/image/410/2013/07/04/20130704_1372916561.jpg_59_20130704161111.jpg
이정호(좌)와 추신수(우)
  • 이 대표팀의 클린업은 김태균-이대호-추신수였으며 이중 추신수는 전천후로 활약했다. 타자로써는 타율 .263을 기록하며 그럭저럭 했다면 투수로써는 6경기 2승 ERA 3.00 21이닝 12피안타 5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탈삼진 기록이 경악스러울 정도인데 21이닝동안 33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이닝 평균 1.57개의 탈삼진을 기록한것. 대회 최우수선수(MVP)와 왼손투수 베스트나인에 뽑혔고 이 대회 참석당시 미국에 건너간 틈에 재미교포 이재우의 도움으로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에 성공한다,
  • 김태균(30타수 13안타 타율 0.433 3홈런 11타점)과 이대호(30타수 15안타 타율 .500 3홈런 10타점)는 팀내 3번과 4번타자를 맡았고 이 대회에서 홈런 3개로 팀내에서 홈런을 가장 많이 친 타자들이었다. 이중 이대호는 불펜 투수로 활약했으며 3경기에 등판 0승 0패 3.00의 방어율을 기록했다. 이들은 이후 한화 이글스롯데 자이언츠의 유니폼을 입고 프랜차이즈 스타로 맹활약 한다.
  • 정근우는 대표팀 주장으로써 8경기 .333의 타율과 3타점을 기록했고 리더로써 팀을 잘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체격조건이 왜소하다는 이유로 미지명되었고 고려대학교에 진학, 이후 SK 와이번스 2차 1순위 지명을 받게 된다.
  • 이정호는 2승 1패 방어율 1.35로 맹활약 했고 삼성 라이온스로 부터 5억7000만원의 계약금받고 프로에 데뷔하게 된다.
  • 김동건도 대회 베스트나인 유격수 부분에 뽑혔으며 이후 신생팀인 SK 와이번스가 창단 특례 지명자중 한명으로 뽑히며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3]
  • 13회초 결승타점를 기록한 박명옥은 이 대표팀에 참여한 속초상고 소속 선수들중 유일하게 지명받지 못한채 한양대학교에 진학했으나 이후 야구를 그만두었다.

5. 트리비아

  • 이대호는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려던 차에 도핑 테스트 받으러 끌려갔다고 한다. 도핑 시료 채취를 위해 화장실을 다녀 오고 경기장에 와보니 세리머니는 다 끝나고 시상식을 하고 있었다고 하며 그때 일때문에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당시 임태훈이 우승 직후 도핑을 받으러 끌려갈때 모습을 보고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1] 참고로 추신수는 조성옥 감독을 자신을 메이저리거로 만들어준 은사로 생각한다. 훈련은 빡셌지만 지나고나니 그게 기본기가 될수 있었다고. 그래서 조성옥 감독이 별세했을 당시 추신수가 한국에 와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2]KIA 타이거즈 투수 맞다. 2000년 호주 대표팀에 선발되며 첫 국제대회를 경험했으며 이날 한국전 선발로 등판했다.[3] 함께 뽑힌 선수가 김희걸, 조형식.[4] 한국에서는 스포츠를 소재로한 영화중에 성공한 케이스가 몇몇 작품을 제외하곤 없기 때문에 제작을 꺼려하는 경향이 강하다. 특히 야구 영화중에서는 180만명을 동원한 글러브(영화) 정도가 흥행작 소리를 들으니 말 다한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