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3 01:38:39

마산고등학교 야구부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고교야구, NC 다이노스
2019년 고교야구 주말리그 경상 A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8j59qdJcK1sqk8veo2_250.png 경북고등학교 파일:r542oyv.gif 김해고등학교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8j59qdJcK1sqk8veo6_r1_250.png 대구고등학교 파일:ES9qlOs.jpg 마산고등학교
파일:external/65.media.tumblr.com/tumblr_o8j59qdJcK1sqk8veo5_r1_250.png 물금고등학교 파일:QiXxmjQ.jpg 상원고등학교 파일:f4zaGZt.png 용마고등학교
파일:ES9qlOs.jpg
마산고등학교 야구부
(Masan High School)
창단 1980년
소속 리그 경남권
감독 고윤성
연고구단 롯데 자이언츠 (1982~2011)
NC 다이노스 (2012~현재)
우승 기록[1] 0회

대회 우승 준우승 4강
대통령배 - 1회(1990) 2회(1984, 96)
청룡기 - - -
황금사자기 - 2회(1995, 2013) 2회(1985, 97)
봉황대기 - 1회(2013) -
협회장기 - - -

콩라인

1. 연혁2. 야구대제전3. 출신 선수

1. 연혁

파일:external/ph.spotvnews.co.kr/27062_37764_2422.jpg
고교야구 통산 6번째 노히트 노런의 주인공, 강정길[2]

일제강점기였던 1942년에 첫 창단했다고 알려졌지만 태평양 전쟁 중이었기 때문에 창단 이상의 의의는 없었다. 이후 구 일제시대 학제가 미국식으로 변경되며 마산중학교 야구부와 분리되었고, 1955년 마지막 기록을 끝으로 1950년대 후반 정도에 팀이 사라졌다. 그러다 1971년 정부의 학원스포츠 정책과 지역 동문의 목소리에 힘입어 재건되었지만 이 또한 1975년 1월에 예산 부족을 이유로 해체되면서 초창기 마산고 야구부의 기록은 정말 이렇다 할 사항이 없다.[3] 그러다가 1980년에 경남고부산고 라이벌전의 야구 열기에 동문회가 자극받아서 다시 야구부가 재건된 후, 그 때부터는 본격적인 마산고 야구부의 역사가 시작이 된다. 이 창단과 해체가 반복되던 시기에 대중들에게 알려진 마산고 출신의 인물은 슈퍼스타 감사용의 주인공, 감사용이다.

마산고 야구부의 전성기는 1980년대 중반 훌륭한 유격수였던 김호를 축으로 두 차례 전국대회 4강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찾아와 1990년대 그 꽃을 피우게 되었다. 1990년 대통령배 고교야구 결승에 올랐지만, 당시 전성기를 구가하던 충암고에게 패하면서 첫 우승의 기회를 날린 것이 그 시초였다. 그리고 1994년 비록 부산권에서 열리는 전국대회지만 나름 명성이 있던 화랑대기에서 우승하면서 우승의 한을 날리는데 성공했다. 이 때의 주역들은 1995년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하는데, 그 때 멤버가 채종범신명철이다. 그들의 돌풍은 당시 막강했던 덕수상고에게 막혀 첫 우승의 결실로 이뤄지지는 못했지만, 제법 마산고가 전국 무대에 이름을 알리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한 동안 간간히 8강 정도에 올라가면서 프로선수를 배출해 왔으나 매번 지역 라이벌 팀인 용마고등학교에게 덜미를 잡혀 마산고 졸업생 위키니트들은 이 시절을 생각하면 속이 뒤집힌다 전국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기가 참 힘들었다....가, 2013년에 다시 전국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기회를 잡았다. 공이 느려서 프로 무대에서는 외면받았지만 그 느린 구속으로 오히려 타자를 솎아내는 에이스 궁정홍[4]과 2학년 선발 류재인의 호흡을 앞세워 황금사자기봉황대기에서 모두 결승에 올랐다. 하지만 황금사자기에서는 또 다시 덕수고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 패했고, 봉황대기에서는 군산상고에게 4:20으로 대패당하면서 아쉽게도 전국무대 첫 우승과는 다시 인연을 맺지 못했다.

선수 수급을 주로 마산중학교 야구부와 마산동중학교 야구부에서 받게 되는데, 용마고등학교와 팜이 겹치기 때문에 매년 은근한 선수영입 경쟁이 있다.(...)

2. 야구대제전

  • 역대 전적 : 1패
  • 최고 성적 : 28강(2014 야구대제전)

2014 야구대제전에서 처음 참가했지만 예선 탈락에 그쳤다.

3. 출신 선수[5]

이름 포지션 프로입단 경력
감사용 투수 1982년 원년멤버 인천전문대-삼미특수강(직장야구팀)-삼미/청보(1982~1985)-OB(1986)
김호 내야수 1990년 쌍방울 특별지명 경성대-쌍방울(1990~1999)-SK(2000)-해태(2000)-두산(2001~2003)
전준호 외야수 1991년 2차 2라운드 영남대-롯데(1991~1996)-현대(1997~2007)-히어로즈(2008~2009)
최창양 투수 1994년 아마추어 자유계약 (PHI) 중앙대-삼성(1996~2001)
김창희 외야수 1997년 2차 1라운드 한양대-해태/KIA(1997~2003)-두산(2003~2006)-삼성(2006~2009)
윤상원 외야수 1999년 2차 12라운드 연세대-현대(1999)
채종범 외야수 1996년 2차 11라운드 연세대-SK(2000~2008)[6]-KIA(2008~2011)
신명철 내야수 1997년 고졸우선지명 연세대-롯데(2001~2006)-삼성(2007~2013)-kt(2014~2015)
이동학 투수 2000년 2차 1라운드 현대(2000~2007)-넥센(2008~2010)-한화(2011)-LG(2012~2014)
신재웅 투수 2005년 2차 3라운드 동의대-LG(2005~2006)-두산(2007)-LG(2011~2015)-SK(2015~)
이승재 포수 2002년 2차 5라운드 경희대-롯데(2006~2011)-고양(2012~2013)-NC(2013~2015)
이상백 투수 2010년 6라운드 경성대-SK(2010~2016)
김민식 포수 2012년 2라운드 원광대-SK(2012~2017)-KIA(2017~)
최정민 내야수 2012년 5라운드 동아대-SK(2012~2017)-KIA(2017~)
박상혁 외야수 2009년 2차 4라운드 KIA(2009~2011)-NC(2012~2017)
최재원 외야수 2013년 8라운드 연세대-NC(2013~2015)-삼성(2016)-LG(2017~)
문선엽 외야수 2010년 9라운드 삼성(2010~2017)
박성준 내야수 2015년 2차 10라운드 LG(2015~)
신용수 내야수 2019년 2차 10라운드 동의대-롯데(2019~)
김시훈 투수 2018년 1차 지명 NC(2018~)


[1] 4대 메이저 + 협회장기[2] 현 부산체육고등학교 교장. 1972년 8월 10일에 열린 제2회 봉황대기에서 광주숭의실업고와의 16강에서 7이닝 동안 퍼펙트로 막아냈고 이후 볼넷 3개를 추가했지만 9회말 팀 동료의 호수비에 힘입어 고교야구 역사상 6번째 노히트 노런의 주인공이 되었다.[3] 이는 마산고등학교가 지역의 명문 진학교공부벌레 집합소였기 때문으로, 선생도 학생도 그다지 운동부에는 관심이 없었기 때문이다. 29기 선배뻘 마산아재의 증언 참조.[4] SK 와이번스에 신고선수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제 입단은 못했고 대학 진학도 하지 않으면서 그대로 야구를 접었다.[5] 나무위키 등록 선수 한정. 졸업 연도 순.[6] 최초 지명권은 쌍방울 레이더스가 가졌으나 연세대학교 입학후 쌍방울이 사라지고 SK 와이번스가 창단하자 지명권이 승계되어 SK 와이번스에 입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