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09 18:40:14

김민호(1969)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C70125> 파일:KIATIGERS_1.png KIA 타이거즈
2020 시즌 코칭스태프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9 윌리엄스 [[감독|
]] · 70 홍세완 · 71 김상훈 · 72 김민호 · 73 박흥식 · 74 김종국
· 75 김민우 · 76 박기남 · 79 강상수 · 80 김창희 · 82 양일환 · 83 김지훈
· 84 배요한 · 85 장태수 · 86 김정수 · 87 코우조 · 88 정성훈 · 89 앤서니
· 90 김선진 · 91 김성규 · 92 정기창 · 93 박종하 · 94 정상옥 · 95 고영득
· 96 곽정철 · 97 윤인득 · 98 서재응 · 99 류택현 · - 위드마이어'''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파일:img_PlayerView_big_{김민호}.png
KIA 타이거즈 No.72
김민호(金敏浩 / Min-ho Kim)
생년월일 1969년 3월 19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울산광역시 북구
학력 월성초-신라중-경주고-계명대
포지션 유격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 입단 1993년 OB 베어스 신고선수 입단
소속 팀 OB-두산 베어스 (1993~2003)
지도자 두산 베어스 1군 주루코치 (2004~2011)
두산 베어스 2군 수비코치 (2011)
두산 베어스 1군 작전코치 (2012)
LG 트윈스 2군 수비코치 (2013)
LG 트윈스 1군 수비코치 (2014)
KIA 타이거즈 1군 수비코치 (2015)
KIA 타이거즈 2군 수비코치 (2016)
KIA 타이거즈 1군 수비코치 (2017~2018)
KIA 타이거즈 1군 야수총괄코치 (2019)
KIA 타이거즈 1군 수석코치 (2019.5.17~ )
가족 아들 김성훈 김성원

1. 소개2. 프로 선수 시절3. 지도자 시절
3.1. 두산 베어스3.2. LG 트윈스3.3. KIA 타이거즈
4. 기타5. 역대 성적6. 수상이력 및 역대 등번호

1. 소개

선수 시절 OB, 두산 베어스의 주전 유격수 계보를 이었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현재는 KIA 타이거즈의 수석코치.

2. 프로 선수 시절

파일:ob 김민호.jpg

경주고등학교계명대학교를 졸업하고 OB 베어스에 신고선수로 입단했다.

이 시절 그를 픽업한 감독은 윤동균인데, 항명사건 때 신인급 선수인 권명철, 안경현, 김상진, 이종민 등이 줄줄이 짐싸서 서울로 올라갈 때 장원진과 더불어 윤 감독 옆에 남았던 소수의 선수 중 하나이다.

프로 선수 때는 유격수였으며, 정수근이 만개하기 전 까지는 발이 빨라 주로 1번을 맡았다.

수비도 꽤 괜찮은 선수였으나, 두산의 팬이 아니라면 아무래도 이종범이나 유지현에게 기억이 밀리는 편. 하지만 이종범과 유지현이 둘 다 방위병 근무를 하던 1995년엔 .288의 타율과 47도루를 기록하며 웬만한 스타 유격수 못지않은 활약을 했다. 이를 바탕으로 그해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며 시리즈 MVP를 차지하고, 골든글러브까지 차지하는 등 선수로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또 하나 추가하자면 93년 OB가 쌍방울 김원형에게 노히트노런을 당했는데, 유일하게 볼넷으로 걸어나가 퍼펙트 게임을 막았다고 한다.

그 밖에 한국시리즈에 유난히 강했으며, 1995년 한국시리즈에선 MVP를 수상하기도 하였다.[1] 다만 그 후의 한국시리즈였던 2000년과 2001년은 평범했다.[2]

2000년까지는 2할 7푼 찍으며 제 몫을 해내던 선수였지만, 2001년부터 타격감이 떨어지기 시작했고 2002년은 주전 유격수임에도 1할대 타율을 찍고 만다. 풀타임을 뛰었다면 1997년 박진만이 기록한 0.185의 기록을 깰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2003년 시즌 중반부터 손시헌이 유격수 주전을 차지하기 시작하자 그 해 말 현역에서 은퇴했다. 2004년에는 두산 현역 선수 중 3번째로 은퇴식을 치렀다. 이것도 한국시리즈 MVP의 힘인가? 동명이인인 그분도 소속팀에서 은퇴식을 치렀다.

여담으로 역대 1,000경기 이상 출전한 유격수 중 유격수 출장 비율(1075G/1113G)이 가장 높다.

그리고 흑역사가 있는데, 바로 폭행사건으로 입건한 적이 있다.

3. 지도자 시절

3.1. 두산 베어스

파일:50238557.2.jpg
두산 베어스 코치 시절.

2004년부터 두산 베어스에서 수비코치와 주루코치를 맡았다가 2012 시즌이 끝나고 두산 베어스와 재계약에 실패했다.

두산 시절에 있던, 2007년 한국시리즈에서 은근히 당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밴클이 터져서 성질부리는 뜨또를 다시 벤치로 불러들였지만 화가난 뜨또가 김코치를 몸으로 세게 밀쳐내고(....) 빠따를 집어던지는 모습을 보였다.

공수 교대 중엔 관중석의 관중들과 캐치볼을 하기도 하였다.

두산 팬들은 김민호가 나가고 들어온 코치가 하필이면 한화 시절에 삽질로 유명한 김민재인지라 걱정스러운 반응이었다. 하지만 김민재는 시즌 후 사퇴했다...가 돌아왔다

3.2. LG 트윈스

파일:2014041201001530500098821.jpg
LG 트윈스 코치 시절.

LG 트윈스에서는 능력이 좋았지만 두산과 재계약하지 못한 김민호 코치를 낼름 영입해서 2군 코치진을 보강했다.[3][4]

LG 트윈스에서 박종호와 같이 2군 수비코치를 맡아 제 몫을 했으며, 그러다가 2014년 LG 트윈스의 1군 1루, 외야코치가 되었는데 LG 팬들 사이에서 라이벌 팀 출신이지만 평가가 꽤 좋은편이다. 최태원을 몰아내고 다음년도 3루 작전코치를 해달라고 염원하는 LG팬들이 많은 편.

3.3. KIA 타이거즈

파일:2015081101001156300079701_99_20150811170316.jpg

그런데 2014년 11월 2일, 김기태 감독의 부름을 받고 KIA 타이거즈로 이적했다.

그 와중에도 김민호만 떠나고 최태원이 '또' 잔류에 성공해서 3루 코치를 맡게 되자, LG 팬들 역시 김민호 코치가 떠나는 게 아쉽다는 반응이다. 더군다나, 후임 1루 코치인 한혁수가 지도자 경력이 짧다는 점도 어느 정도 있고.....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는 위아래 코치라는 별명이 붙었다. 내-외야를 아우르는 수비코치 능력과 김민호 코치 특유의 학습방법이 동영상에 뜨면서 화제가 되었기 때문(...)

2015 시즌이 어느 정도 진행된 시점에서는 KIA 수비진들의 안정화를 가져다 주면서 투수진의 평균자책점 하락을 동시에 가져온 공로가 인정되면서 능력있는 코치로 팬들의 신뢰를 받았다. 특히 팀 실책 개수가 리그 최소 2위라는 부분이 증명하듯 영건들의 수비능력 상승과 센터라인 부재의 수비 측면에서 해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일조를 했다.

하지만 2016 시즌부터는 뜬금없이 KIA 타이거즈 2군으로 내려가고 롤링창희가 1군 수비코치로 올라오게 되었는데, 팬들 사이에서는 능력 검증된 1군 수비코치를 2군으로 보내고 무능력한 2군 코치를 1군으로 올려서 자리를 보전해줄 생각을 한다고 프런트를 까고 있다. 생각해 보니 롤링창희는 선동열 잘릴 때 프런트로 갔는데 왜 다시 코치진으로 온 거지?

결국 시즌 종료 후 다시 1군으로 올라왔고, 김창희 코치가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만세

2017년 수리 불가능 판정을 받을 만큼 심각한 김선빈 위로 뜬공을 고쳤을 뿐더러, 돌글러브로 평가받던 최원준의 내야수비마저 조금씩 교정되기 시작하면서 기아팬들에게 찬사를 받는 중.

그렇지만 수비 시프트가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한 결과가 많다. 하지만 2018년 수비는 이 분이 지시한다는 게 드러났다.

게다가 선수단 전체적으로 수비능력이 떨어지고 있다. 근데 이건 사실 기아 선수단 전체의 노화 탓도 있어서 전적으로 김민호 코치 탓으로 돌리기는 어렵다.

2019년 5월 17일, 김기태가 스스로 물러나고 김기태 사단도 모두 2군으로 내려가면서, 김민호 코치는 수석코치로서 박흥식 감독대행을 보좌하게 되었다.

4. 기타

아들 김성훈이 남양주 리틀야구단을 거쳐 경기고를 나왔는데, 사상 첫 3연타석 홈런을 친 적이 있다고 한다. 두산 팬들은 유망주라고 기대했었고[5], 이후 타격부진으로 고교 3학년 때 투수로 전향했다. 그리고 2017년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 이글스에 2차 2라운드 지명을 받아 한화 이글스 선수가 되었다. 두산팬들의 괜한 설레발.

코치로서는 선수들이 놀이와 훈련을 겸할 수 있도록 다채롭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KIA 시절 '위아래'라는 별명이 붙게 된 '방망이 따라 글러브 움직이기'나 홈에 타이어 갖다 대고 타이어 중앙으로 송구하기 등 특이한 훈련들을 선보이는 등 훈련 집중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끊지 않고 있다.
2017년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 신혼여행을 떠난 안치홍을 대신하여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전했다. 참고로 본인의 커리어하이 시즌인 95년도에 유격수 골든글러브에 선정됐는데 허리 부상으로 입원 중이었던 터라 아내가 대신 받아서 아쉬웠는데, 대리수상으로도 나와서 영광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5. 역대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93 OB 베어스 113 272 .239 65 8 2 0 21 28 12 17 .283 .280
1994 126 426 .275 117 13 0 8 34 57 17 43 .362 .340
1995 113 400 .288 115 24 3 2 30 79
(3위)
47
(2위)
42 .378 .353
1996 15 59 .271 16 5 0 0 6 8 2 3 .356 .302
1997 122 467 .238 111 13 5
(5위)
6 34 75 46
(3위)
52 .325 .314
1998 112 371 .226 84 16 4 1 19 36 22 26 .299 .276
연도두산 베어스경기수타수타율안타2루타3루타홈런타점득점도루4사구장타율출루율
1999 132 458 .273 125 17 6 3 46 70 37
(4위)
40 .356 .329
2000 99 288 .250 72 9 2 3 32 40 23
(5위)
26 .326 .311
2001 109 306 .216 66 17 2 4 29 42 14 38 .324 .299
2002 95 160 .156 25 3 1 2 11 14 7 15 .225 .223
2003 77 193 .218 42 7 0 0 15 23 5 15 .254 .268
KBO 리그
통산
(11시즌)
1113 3400 .246 838 132 25 29 277 472 232 317 .326 .308

6. 수상이력 및 역대 등번호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1995
1995년 한국프로야구 유격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이종범
(해태 타이거즈)
김민호
(OB 베어스)
이종범
(해태 타이거즈)
1995년 한국시리즈 MVP
김용수
(LG 트윈스)
김민호
(OB 베어스)
이강철
(해태 타이거즈)
OB/두산 베어스 등번호 42번
손병희
(1991)
김민호
(1993~2003)
방승재
(2004)
두산 베어스 등번호 72번
김민호
(2004~2012)
강성우
(2013~2014)
LG 트윈스 등번호 92번
최원호
(2011~2012)
김민호
(2013~2014)
KIA 타이거즈 등번호 72번
김용달
(2013~2014)
김민호
(2015~)
현역
두산 베어스 역대 주장
안경현
(2001~2002)
김민호
(2003)
안경현
(2004)


[1] 2차전에서 대불상수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패전을 뒤집어썼는데 볼넷을 허용한 마지막 타자가 김민호였다.[2] 오히려 2000년은 2차전에서 수비실책을 했다. 다만 홍성흔이 송구실책을 했던 것 인지라 김민호의 잘못은 아니다.[3] 이 무렵 계형철신경식도 영입했고, 경헌호가 은퇴하면서 2군 코치를 맡게 되었다.[4] 여러가지로 보면 김기태 감독의 인맥인 듯하다. 국대시절 이 둘은 코치로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우승도 경험했다.[5] 경기고는 두산 베어스의 지역 연고 학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