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6 02:06:34

제19대 대통령 선거

파일:Semi_protect2.pn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대한민국의 주요선거
종류 대통령 선거 국회의원 선거 지방선거 재·보궐 선거
최근 선거 19대 2017년 5월 9일 20대 2016년 4월 13일 7회 2018년 6월 13일 19년 2019년 4월 3일
다음 선거 20대 2022년 3월 9일 21대 2020년 4월 15일 8회 2022년 6월 1일 20년 2020년 4월 15일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
2012년 12월 19일 2017년 5월 9일 2022년 3월 9일
제18대 대통령 선거 제19대 대통령 선거 제20대 대통령 선거
파일:external/cdnweb01.wikitree.co.kr/img_20170421171441_49ec19ec.jpg
당선인
파일:2017051001001386300108281.jpg
문재인

1. 개요2. 요약3. 선거 일정4. 투표 연령5. 주요 이슈6. 여론조사7. 후보 선출 과정8. 타임라인9. 결과
9.1. 투표율9.2. 득표율9.3. 지역별 세부 결과
9.3.1. 권역별 득표수와 득표율
9.4. 세대별 결과9.5. 정당별 결과9.6. 결론
10. 문제점 및 사건사고11. 캠페인
11.1. 0509 장미 프로젝트
12. 여담
12.1. 기상천외한 무효표들12.2.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12.3. 선거일 달력 표기 관련12.4. 대통령 취임식 문제12.5. 필연적인 여소야대 상황12.6. 약화된 지역주의12.7. 완전히 소멸해버린 북풍, 종북몰이12.8. 역대 최다 인원 대선후보 등록12.9. 장미 대선12.10. 대선 100% 적중지역12.11. 대선 격전지역12.12. 해외 반응12.13. 청소년 모의투표12.14. 이모저모12.15. 낙선자 = 당 대표?

1. 개요

선거 결과
후보자문재인홍준표안철수
정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
득표율41.1%24.0%21.4%

대한민국의 제19대 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해 2017년 5월 9일 실시된 선거. 문재인 후보가 2위 홍준표 후보를 득표율 17.1%p, 표차 5,570,951표라는 헌정 사상 역대 최다 표차로 꺾고 당선되었다.[1]

원래는 2017년 12월 20일에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2016년 12월 9일,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로 본 선거가 일찍 치러질 가능성이 생겼고, 결국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됨에 따라 조기 대선이 확정되었다. 궐위로 의한 선거는 궐위사유가 발생한 3월 10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선거를 치러야 하므로 3월 15일 국무회의를 통해 5월 9일을 대통령 선거일로 하고 임시 공휴일로 지정했다. 그리고 이 선거에서 선출되는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으로 지내는 기간이 사실상 없으며, 대통령직인수위원회도 출범하지 않은 채 바로 대통령직을 수행해야 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통해 높아진 정치에 대한 관심으로 투표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었다. 실제로 20대, 30대, 40대의 대선 관심도가 91%를 약간 넘어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파일:external/info.nec.go.kr/img_gudie_president_19.gif
여론조사TV 토론회타임라인재보궐선거
대권주자후보 경선후보주요 이슈
상황 (지역별 · 정당별 · 세대별)결과 (지역별 · 정당별 · 세대별 · 출구조사 · 결론)

2. 요약

위에서 언급했듯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치러진 대선이었던지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국민적 분노로 당시 여당 자유한국당의 지지는 폭락했고, 반대급부로 제1야당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급상승하면서 "민주당 경선은 여자양궁 국가대표 선발전[2]", 한술 더 떠 "어대문(차피 통령은 재인)"이라는 말마저 돌 정도로 민주당, 특히 18대 대선에도 출마했고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를 지낸 문재인 후보에게 유리한 판세에서 진행되었다. 종전 범여권의 유력 주자로 꼽히던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검증 공세를 버티지 못하고 낙마했으며, 보수진영에서 가장 지지율이 높던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마저 불출마를 선언하며 범여권의 상황은 더욱 암울해졌다.

한편 성완종 리스트 관련해서 수사를 받던 홍준표 당시 경남도지사가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후 서서히 대권주자로서 거론되기 시작해 이후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서 과반이 넘는 압도적 지지를 받고 선출되었으나 처음엔 반기문·황교안의 절반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고, 언론에도 주로 막말 관련 보도만 났다. 도지사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기 위해 4월 9일 오후 11시 58분(...)에 행해진 꼼수 사퇴는 덤.[3][4][5]

이후 한동안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상임고문을 위시하여 반기문 총장의 대안으로 떠오른 안희정 충남도지사, 일찍이 탄핵을 주장하며 여론의 주목을 받은 이재명 성남시장이 계속해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민주당 후보군의 지지율이 도합 60%까지 상승하기도 하면서 민주당의 압승은 더욱 분명해 보였으나, 그만큼 치열했던 경선은 각종 잡음을 낳았다. 이로 인해 최종 승리한 문재인 후보를 아직 받아들이지 못한 일부 안희정·이재명 지지층이 경선 이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대안으로 택하면서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해 판세가 불투명해졌고[6], 곧이어 안희정을 지지했던 충청•보수층이 대부분 안철수 후보에게 전략적으로 지지를 몰아주면서 양자 구도가 되어 안철수 후보가 판의 주도권을 가져오게 되었다. 안철수 후보는 표본 조작 의혹이 있었던 일부 다자대결, 1:1 조사에서 1위를 하고[7], 메이저 여론조사에서도 최소 3%, 최대 10% 격차까지 따라붙으며 문재인 대세론을 크게 위협하는 수준으로 치고 올라왔다. 설상가상으로 민주당 이언주 의원이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하며 박영선, 이종걸을 위시한 민주당 비주류의 줄탈당이 점쳐지는 등 여러모로 민주당으로서는 최악의 위기였던 상황이었다. 당시 분위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한국경제의 기사. '문적문'을 언급하면서 대놓고 "잦은 설화와 뺄셈 경선이 대세론을 무너뜨렸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국경제가 보수 성향의 언론임을 감안해서 봐야한다.

그러나 당선권에 들면서 시작된 본격적인 검증 공세 과정에서 김미경 교수 갑질 논란 등 그동안 주목받지 않았던 온갖 의혹이 수면 위로 올라왔고, 특히 TV 토론회에서 문재인과의 일대일 토론 개최 주장등 이전의 자신만만해하던 국민의당과 선거캠프의 기대와는 달리 그리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면서[8]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은 다시 폭락. 영남권의 압도적 지지율도 홍준표 후보에게 우르르 몰려가 순식간에 문재인에게도 밀린 지역 3위로 곤두박질쳤고, 위에서 언급한 민주당 비주류의 줄탈당도 낌새조차 보이지 않았다(...). 후반 홍준표 후보가 급격히 치고 올라오며 골든 크로스는 고사하고 2위조차 위협받는 지경에 빠졌고, 김종인을 영입하는 등 떠난 표를 다시 끌어오기 위해 노력했으나 결국 호남을 포함하여 어느 한 기초자치단체에서도 1위를 차지하지 못하며 최종 3위로 마무리했다. 결국 선거 기간 내내 꾸준히 보수층을 공략하기 위해 자신을 "반문 보수 후보"로 정체화하려 했지만, 자신의 공약조차 제대로 방어하지 못하거나 국가적 이슈 사안에서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이면서 호남 및 수도권, 영남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잃는 원인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9].

반대급부로 토론에서 보수층에게 먹혀드는 코드를 잘 활용한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했고, 막판 대결집으로 실버 크로스를 이뤄내 2위를 거머쥐었다. 그러나 강성 귀족 노조 발언, 만물 전교조설, 5.18 가산점 문제제기, 호모포비아스런 발언 등 진보는 물론 중도층에게도 혐오를 불러 일으키는 카드를 꺼내면서 확장성을 버리는 전략을 취한 탓에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던 골든 크로스에는 한참 못 미쳤다.[10]

한편, 토론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하며 4위 자리를 굳히고 문재인의 지지도를 유의미하게 잠식하기 시작했다. 10%를 넘는 조사도 간간이 나왔는데, 이것이 위의 홍준표 후보 지지율 상승과 맞물려 막판 지지층 단속에 들어가던 민주당이 사표론을 제기하며 정의당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다만 이 경우는 정의당이 먼저 "될 사람한테 표를 주는 것은 사표"라는 역사표론을 먼저 밀었기에 나온 맞대응이라는 주장 또한 있다. #

선거를 1주일 남짓 남기고 바른정당에서는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자 계속해서 단일화를 요구받다 급기야 당내 단일화파의 대거 탈당 사태가 일어났는데, 이에 대한 큰 역풍으로 오히려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은 반등하였고, 4위를 다시 가져왔다. 그러나 대선 기간 내내 지지율을 좀처럼 가져오지 못했고, 다수의 보수층에게서 외면을 받았다. 이는 박근혜정부 시절 유승민 당시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 마찰을 '배신의 정치' 운운하며 공천에서 찍어내는 등의 태도를 보인데다가 새누리당을 버리고 탈당해 독자 창당한 것 때문에 보수쪽에서는 '배신자' 낙인이 찍혀버렸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때문에 일단 새누리당 출신인 이상 진보쪽에서도 표심을 잡기 어려웠던 것이 주효했다. 게다가 역풍으로 지지율이 크게 오르기에는 고작 일주일도 안 남은 시점이어서 시간이 너무 없었다.

그 밖에 대선 중 '김종인, 홍석현, 정운찬을 위시한 제3지대 빅텐트[11]', '홍-유-안 비문연대 단일화' 등 여러 변수가 제기되었으나 결론적으로 모두 흐지부지되어 이루어진 것은 없다. [12]

어쨌든 잠깐 흔들리긴 했지만 선거 내내 공고한 대세를 유지해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압도적 표차로 당선되었다.[13] 흐지부지되었던 2007년 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이 다시 떠오르고, 아들 문준용을 둘러싼 취업 특혜 논란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타 정당들, 특히 국민의당과 난타전을 벌였지만 대세를 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 선거는 여러모로 17대 대선의 리버스 버전이라 할만 하다. 일단 정부의 실정으로 인해 여당 지지도가 폭락했으며, 제1야당이 공고히 대세론을 유지했다. 대세 후보를 둘러싼 여러 설화 및 과열된 경선으로 인한 후유증으로 또 다른 범야권 후보가 대세를 위협할만 한 강한 주자로 성장했으나 곧 지지도가 떨어져 3위로 마무리 했다. 여권은 유력 주자를 잃어버리고 오랫동안 어둠 속을 헤메다가 막판 결집에 성공해 여권 주자가 그래도 2위는 거머쥐었다. 그밖에 사상 최대 숫자의 군소후보의 난립, 젊은 층의 상당한 지지에 힘입어 급속히 상승세를 타다 후반 다시 보혁구도가 되며 기대보다 다소 낮은 성적을 거둔 소수정당 후보의 존재, 여야를 막론하고 이런저런 단일화 시도가 모두 허사로 돌아가 다자대결 1강 2중 2약 구도였다는 점 그리고 두 번 다 파란색 정당이 이겼다는 점 에서 더욱 그러하다. 17대 대선과의 비교는 대선의 결론 부분에 자세히 나와 있다.[14]

3. 선거 일정

원래대로라면 2017년 12월 19일에 시행이 되었겠지만 국회에서 박근혜가 탄핵 소추됨에 따라 조기 대선 실시의 가능성이 커지자, 대비 차원에서 국회의 요구로, 2월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17년 5월 9일 선거" 실시를 예상해서 실제로 공문을 통해 배포했다. 이후, 탄핵이 결정되었고 결국 3월 15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의해 공식적으로 대선 날짜가 확정되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9대 대통령 선거 일정은 다음과 같다.
날짜실시 사항기준일
2017년 3월 10일사유 확정헌법재판소의 파면결정에 따른 대통령 궐위
2017년 3월 10일부터예비후보자 등록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2017년 3월 13일부터무소속후보자 추천장 검인·교부 시작사유가 확정된 후 3일부터
2017년 3월 20일까지선거일 공고선거일 전 50일까지
2017년 3월 26일까지당내경선 실시기한후보자등록 신청개시일 전 20일까지
2017년 3월 30일까지국외부재자 신고선거일 전 40일까지
재외선거인 등록신청
2017년 4월 5일 ~ 4월 9일국외부재자신고인명부 및 재외선거인명부 작성선거일 전 34일부터 30일까지
2017년 4월 9일재외선거인명부등 확정선거일 전 30일
2017년 4월 9일까지입후보 제한을 받는 자의 사직선거일 전 30일까지
2017년 4월 11일 ~ 4월 15일선거인명부 작성선거일 전 28일부터 5일 이내
거소·선상투표 신고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2017년 4월 15일 ~ 4월 16일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선거일 전 24일부터 2일간
2017년 4월 16일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확정선거인명부작성기간 만료일 다음날
2017년 4월 17일선거기간개시일후보자등록 마감일의 다음날
2017년 4월 19일까지선거벽보 제출후보자등록 마감일 후 3일까지
2017년 4월 22일까지선거벽보 첩부제출 마감일 후 3일까지
책자형 선거공보 제출후보자등록 마감일 후 6일까지
2017년 4월 23일1차 후보자토론회 (정치)선거운동기간 중
2017년 4월 24일비초청대상 후보자토론회선거운동기간 중
2017년 4월 25일까지책자형 선거공보 발송제출 마감일 후 3일까지
2017년 4월 25일 ~ 2017년 4월 30일재외 투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선거일 전 14일부터 9일까지
기간 중 6일 이내
2017년 4월 26일까지전단형 선거공보 제출후보자등록 마감일 후 10일까지
2017년 4월 27일선거인명부 확정선거일 전 12일
2017년 4월 28일2차 후보자토론회 (경제)선거운동기간 중
2017년 4월 29일까지투표소의 명칭과 소재지 공고선거일 전 10일까지
거소투표용지 발송
투표안내문(전단형 선거공보 동봉) 발송선거인명부확정일 후 2일까지
2017년 5월 1일 ~ 2017년 5월 4일선상 투표선거일 전 8일부터 5일까지 중
선장이 정한 일시
2017년 5월 2일3차 후보자토론회 (사회)선거운동기간 중
2017년 5월 4일 ~ 2017년 5월 5일사전 투표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선거일 전 5일부터 2일간
2017년 5월 4일까지개표소 공고선거일 전 5일까지
2017년 5월 9일투표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15])
선거일 당일
(선거의 실시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60일 이내)
개표
(투표 종료 후 즉시)
2017년 5월 10일[16]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체위원회의를 통한 당선 확정
당선 확정 후 즉시[17]제19대 대통령 취임

이중 당내경선 실시기한으로 적시된 3월 26일은 엄밀히 말하자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당내경선을 의미한다. 보통 대통령 후보 경선이나 전당대회 같은 중요한 당내선거는 그 중립성을 위해 중앙선관위에 지원을 요청, 선관위가 관리하는 경우가 많은데 3월 26일 이후로는 대선 준비 때문에 중앙선관위가 당내경선을 지원할 수 없다는 의미다. 즉 3월 26일에서 4월 16일 사이에도 선관위의 선거 관리 도움을 받지 못할 뿐 당 자체적으로 얼마든지 경선이 가능하며 실제로도 정의당을 제외한 모든 원내정당이 저 시기에 후보를 최종 확정한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3월 22일 현장투표의 경우 선관위의 지원을 받으며, 이후의 ARS 투표와 순회투표는 당 자체적으로 실시한다.

4. 투표 연령

선거일 기준 만 19세에게 선거권이 있다.[18] 따라서 1998년 5월 10일까지 출생한 사람[19]이 해당된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만 18세로 투표 연령 인하를 추진하였으나, 실패하여 만 18세는 투표를 할 수 없게 되었다.[20]

이 선거는 기존에 투표가 가능했던 1998년 5월 11일생~1998년 12월 21일생에게 투표권을 부여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원래 투표가 가능했던 1998년 5월 11일생부터 1998년 12월 21일생까지 안타깝게도 투표권이 박탈되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첫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처음으로 투표권을 가지게 된 대상은 1997년 4월 15일생부터 1998년 5월 10일생까지며 처음으로 대선에 참여하게 된 대상은 1993년 12월 21일생부터 1998년 5월 10일생까지다.

투표 연령을 만 18세로 하향하는 법안이 안전행정위원회 소위에서는 통과된 상태이지만, 보수 성향 정당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공직선거법 개정은 난항을 겪고 있다. 표면적인 이유는 만 18세로 낮추면 생일 지난 고3들도 선거를 할 수 있게 되는데, 학생은 아직 정치적 견해가 올바르게 서지 못하였으므로 주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지만, 실질적인 이유는 쫄려서 자유한국당 입장에서 젊은 유권자층이 늘어나는 것이 불리하다고 계산했기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21][22]

5. 주요 이슈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벌어지는 전국적인 주요 이슈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주요 이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5.1. 지역별 상황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선거 판세와 관련된 각 지역별 상황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지역별 상황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5.2. 정당별 상황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선거 판세와 관련된 각 정당별 상황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정당별 상황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5.3. 세대별 상황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선거 판세와 관련된 각 세대별 상황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세대별 상황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6. 여론조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자세한 내용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여론조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주차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심상정 유승민 조원진 안희정 이재명 손학규 황교안 반기문
1월 1주차 29% 5% - 0.2% 1.3% - 3% 10% 1.4% 3% 18%
2월 1주차 32% 7% - 0.6% 3% - 10% 7% 0.5% 9% 8%
2월 2주차 29% 7% - - 3% - 19% 8% 1% 11% -
2월 3주차 33% 9% - - 2% - 22% 5% 1% 9% -
2월 4주차 32% 8% - - 2% - 21% 8% - 8% -
3월 1주차 34% 9% 0.3% 0.3% 1% - 15% 8% - 8% -
3월 2주차 32% 9% 1% 1% 1% - 17% 8% - 9% -
3월 3주차 33% 10% 2% 1% 0.4% - 18% 8% 0.3% 7% -
3월 4주차 31% 10% 6% 2% 1% - 17% 8% 1% - -
3월 5주차 31% 19% 4% 1% 2% - 14% 8% - - -
4월 1주차 38% 35% 7% 3% 4% - - - - - -
4월 2주차 40% 37% 7% 3% 3% 0.3% - - - - -
4월 3주차 41% 30% 9% 4% 3% 0.2% - - - - -
4월 4주차 40% 24% 12% 7% 4% 1% - - - - -
5월 1주차 38% 20% 16% 8% 6% 0.3% - - - - -
주차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심상정 유승민 조원진 안희정 이재명 손학규 황교안 반기문
이 자료는 한국갤럽에서 자체적으로 조사한 2017년 대선 후보 지지도 주간집계 결과임. 각 주차마다 3일간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하였음.
조사 방법을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할 것.

7. 후보 선출 과정

7.1. 대권주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본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보도되는 대권주자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대권주자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7.2. 후보 경선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각 정당의 대선 후보자 경선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후보 경선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7.3. 예비 후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 후보로 등록한 사람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후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2017년 2월 16일, 가장 먼저 정의당에서 심상정의 공천이 확정되었다. 2017년 3월 10일 탄핵이 결정됨에 따라 중앙선관위의 예비 후보 등록이 시작되었다. 자치단체장은 자치단체장직을 사임하여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 후보를 등록할 수 있다. 예비후보란 공천 여부와 상관없이 일단 후보로서의 홍보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 법적인 근거를 마련해주기 위한 제도이므로, 당내 경선과는 관계없이 등록이 가능하다. 아래의 순서는 전국통일기호 순서이며 중앙선관위에 기재된 순서다.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가면 각 예비후보들의 기본 인적 사항 및 전과, 학력 사항을 조회할 수 있다. 모두 26명이 등록했고 이 중에서 5명은 등록이 무효되거나 사퇴했다.

7.4. 최종 등록 후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최종적으로 후보로 등록한 사람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후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mimg.segye.com/20170415001279_0.jpg
왼쪽부터 순서대로 유승민, 홍준표, 문재인, 안철수, 심상정이다. 공직선거법 150조에 따르면 아래의 기준으로 기호가 부여된다.
* 국회에 5명 이상의 소속 지역구 국회의원을 가진 정당에 해당하거나, 혹은 직전 대통령 선거,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또는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선거에서 전국 유효투표총수의 100분의 3 이상을 득표한 정당에 해당할 경우 의석 수 순으로 전국 통일 기호를 부여받는다.
* 따라서 원내 의석 수 순으로 더불어민주당이 기호 1번,[23] 자유한국당이 2번, 국민의당이 3번, 바른정당이 4번, 정의당이 5번을 부여받았다. 이 정당들은 후보를 내지 않아도 부여받은 기호가 공번으로 남는다.
* 새누리당국회 의석 1석을 보유하여 우선적으로 기호 6번을 배정받았다.
* 기타 원외정당들은 가나다순으로 기호를 배정받는다.
* 무소속 후보는 정당 후보자들이 모두 배정된 후순위로 기호를 받으며, 무소속 후보가 여러 명 존재하면 무소속 후보 간의 기호는 추첨을 통해 결정한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
기호정당이름비고
1더불어민주당문재인당선
2자유한국당홍준표
3국민의당안철수
4바른정당유승민
5정의당심상정
6새누리당조원진
7경제애국당오영국
8국민대통합당장성민
9늘푸른한국당이재오
10민중연합당김선동
11통일한국당남재준사퇴
12한국국민당이경희
13한반도미래연합김정선사퇴
14홍익당윤홍식
15무소속김민찬

여당이 기호 2번을 부여받은 사례라 착각하기 쉬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어 선거 당시 대통령직이 공석이었으므로 법적으로 여당은 없었다. 물론 16대 역시 김대중의 탈당으로 명목상 여당이란 없었다. 다만 이번의 경우 황교안의 특징을 감안하면 한국당이 실질적인 여당이었다고 볼 수는 있다.

8. 타임라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대선의 선거 운동을 비롯한 선거 과정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타임라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8.1. TV 토론회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선거 과정에서의 TV 토론회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TV 토론회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9대 대선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TV 토론회가 5명을 대상으로 한 3차례의 토론회를 포함해 총 4차례 개최되었다. 방송사 주최로 하는 토론회까지 합치면 6차례가 넘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를 참고.
차수 날짜 주최 메인 중계 사회자 형식
- (1) 4월 13일 한국기자협회·SBS SBS 김성준 녹화중계
- (2) 4월 19일 KBS KBS 박영환 스탠딩
1 (3) 4월 2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KBS 김진석 정치 분야, 스탠딩
- (4) 4월 25일 한국정치학회·중앙일보·JTBC JTBC 손석희 원탁
2 (5) 4월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MBC 박용찬 경제 분야
3 (6) 5월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MBC 이정희 사회 분야, 스탠딩

8.2. 선거방송

지상파 방송사
파일:KBS_로고.png 파일:mbc.png 파일:SBS로고.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OBS-Logo.jpg
K 2017 개표방송 선택 2017 2017 국민의 선택 OBS 선거방송
종합편성채널 방송사
파일:external/img.ichannela.com/logo_2014.png 파일:JTBC.png 파일:attachment/MBN_Logo.png 파일:external/image.chosun.com/thumb_1360299206495.gif
약속 2017 2017 우리의 선택 2017 하나되는 대한민국 결정 2017
보도전문채널 방송사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YTN_NEW_CI_%28after_2014.04.07%29.png 파일:external/www.news-y.co.kr/toplogo-newsy.png
YTN 2017 대선 선택 5.9

8.2.1. 출구조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상세한 출구조사 분석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출구조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를 통해 심층 출구조사를 실시하였다.[24] 다만, 사전투표에서는 출구조사를 하지 않는다. 단순 투표 질문 외에도 후보 결정 요인, 응답자 정치 성향, 차기 정부 과제, 주요 사회 현안 등을 물어보았다. 출구조사는 선거일 당일 투표가 종료되는 20시에 공개되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출구 조사 결과
지상파 3사 공동 조사
문재인41.4%
홍준표23.3%
안철수21.8%
유승민7.1%
심상정5.9%
조원진0.1%
장성민0.1%
김선동0.1%
김민찬0.1%
의뢰기관제19대 대통령선거 방송사 공동예측조사위원회
(한국방송협회, KBS, MBC, SBS)
수행기관코리아리서치센터, 리서치앤리서치, 칸타퍼블릭코리아
수행기간2017년 5월 9일 06:00 ~ 19:00
조사대상전국 330개 투표소 유권자 약 8만 9천명
(매 5번째 투표자 등간격)
표본오차95% 신뢰수준 ±0.8%p


출구조사 결과 20대부터 50대까지는 문재인에게 가장 많이 투표했다는 의견이, 60대 이상에서는 홍준표에게 가장 많이 투표했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안철수는 세대별로 지지도가 비슷했으나 특히 50대 중년층에게 지지도가 높았고 유승민, 심상정20대30대 청년층에게 지지도가 높았다. 각 후보를 지지한 이유는 부패 비리 청산안보/외교를 택해, 현 세대가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가 또한 여실히 드러났다.

출구조사에서 이미 1위 문재인 후보와 2위 홍준표 후보 간 득표율 차이가 무려 18.1%p나 차이 났기 때문에 사실상 그 때부터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확정적이었다. 이를 표차로 환산하면 대략 590만 표 정도로 서울특별시 유권자 숫자와 맞먹는 엄청난 숫자이다. 그나마 실제 개표 결과에서는 1%p 줄어 17.1%p 차이가 되었지만 그래도 557만 표 이상 차이가 났다. 그리고 출구조사도 지난 대선 때와 달리 비교적 정확했다.[25] 출구조사 결과 문재인 후보가 41.4%의 득표율로 1위를 할 것으로 예상되었는데 실제 개표 결과는 그보다 0.3%p 낮은 41.1%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나머지 네 후보였던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이 이 순서대로 2~5위를 차지하는 결과를 맞췄을 뿐 아니라 실제 개표 결과 출구조사와 비교하여 각각 +0.7%, -0.4%, -0.3%, +0.3%에 불과하여 굉장히 높은 정확도를 보여주었다.

결국 모두 오차범위인 ±0.8%p 이내에서 득표율이 등락했으므로 조사 결과가 매우 정확했음을 알 수 있다. 출구조사에 반영되지 않는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무려 26%를 상회해 출구조사 무용론까지 나온 상황이었지만 모두 오차범위 ±0.8%p 안에서 순위가 그대로 적용되었으므로 출구조사 무용론은 불식될 듯하다. 지역 별 득표 결과에서도 문재인 후보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경상남도를 제외한 모든 곳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나왔는데 실제 개표 결과 그 3개 지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승리하면서 출구조사의 예측 결과가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굳이 살짝 빗나간 것을 찾자면 바로 경상남도의 결과다. 출구조사 상으론 1위 홍준표 후보가 39.1%로 34.9%에 그친 문재인 후보보다 4.2%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26]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출구조사보다 훨씬 더 빡센 초박빙이었다! 홍준표 후보가 실제 개표에서 출구조사 결과보다 1.9% 낮은 37.2%를 득표했고 문재인 후보가 출구조사보다 1.8% 높은 36.7%를 득표하며 득표율차가 0.5%에 불과했으며 표 수는 겨우 10,760표 차에 불과해 이번 대선에서 초접전 지역이었음이 드러났다.[27] 경상남도만큼은 아니지만, 충청남도의 결과도 출구조사와는 조금 달랐는데, 1위 문재인 후보를 예측한 것에 있어서는 동일했으나 2위가 문제였다. 당초 출구조사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40.2%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2위로 안철수 후보(23.7%) - 3위로 홍준표 후보(22.7%)를 꼽았는데, 막상 개표결과에서는 홍준표 후보가 2위(24.8%)에 오른 것이다.[28] 이 결과는 충청권역 출구조사의 2위를 바꿔버리는 결과를 불러왔다. 그리고 문재인 후보의 압승이란 결과가 변함이 없어서 잘 회자되지 않는 내용이지만 인천광역시(24.2%차→20.3%차) 와 제주도(31.7%차→27.2%차)에서도 문재인과 홍준표의 득표율 차가 출구조사보다 4% 내외로 감소했다.[29] 반대로 경상북도에선 홍준표 후보의 압승이란 결과는 변함이 없었지만 2위 문재인과의 득표율 차가 31.6%차→26.9%차로 4.7%가 감소했다.

이 외에도 한국갤럽, 리얼미터도 전화로 예측조사를 진행하였다. 한국갤럽은 문재인 43.1%, 홍준표 22.3%, 안철수 19.6%, 심상정 7.3%, 유승민 7.1%로, 리얼미터는 문재인 42.7%, 홍준표 22.8%, 안철수 19.1%, 유승민 8.2%, 심상정 6.0%로 예측하였다. 대체적으로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이 실제보다 높게 나온 것을 알 수 있다. [30]

9. 결과


투표 종료와 동시에 출구조사 결과가 공개되고, 상술했듯 문재인 후보가 41.4%로 다른 두 후보를 거의 더블스코어 차이로 압승한 것으로 나왔다. 이에 나머지 후보들이 개표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줄줄이 승복선언을 하면서 사실상 문재인 후보의 압도적인 승리가 확실시되는 분위기였다.
파일:1초승리.png
그리고 17대 대선서 호남부터 개표가 시작돼 아주 잠깐 정동영 후보가 앞서나갔듯 이 선거도 영남권인 부산광역시 강서구부터 개표가 진행되어 초반 아주 잠깐 홍준표 후보가 앞서나갔다.[31][32] 물론 개표율 0.1%만에 뒤집힌 뒤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며 다시는 1위를 가져오지 못했다.
파일:external/i.huffpost.com/o-1-570.jpg
제일 먼저 MBC가 개표 시작한지 1시간도 안 돼 문재인 후보 당선 유력을 선언했는데, 이 와중에 유력 마크는 홍준표 후보에게 다는 방송사고를 내며 빈축을 샀다.낙선 유력 그 밖에 SBS에서는 김성준 앵커가 "안철수 후보 패배 인정"을 "문재인 후보 패배 인정"으로 발언을 실수하기도 했다.
파일:external/pds.joins.com/01285955-cac0-4824-b2e1-0aa3395ee476.jpg
당시 문재인 후보의 17대 대선 이명박 후보를 능가하는 수준의 압도적 포스를 느낄 수 있는 짤. 역시 MBC가 제일 먼저 개표율 0.3%(...)[33]만에 문재인 후보의 당선 확실을 선언했다.

SBS 기준으로는 개표율 2.7% 시점에서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 간 표 차가 10만 표 정도로 벌어지자 당선 유력이 선언되었고 JTBC 기준으로는 개표율이 7.5%인 시점에서 두 후보 간 표 차가 20만 표 이상 벌어지자 당선 유력이 선언되었다.

그리고 SBS 기준 개표율 11% 시점에서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 간 표차가 35만 표를 넘어서자 당선 확실이 선언되었다. JTBC 역시 전국 개표율 11.8% 시점에서 두 후보 간 표차가 36만 표를 넘어서자 문재인 후보의 당선 확실을 선언했다. 그 때부터 사실상 종말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었고 SBS 기준으로 전국 개표율 83% 시점, 매직넘버[34]까지 약 80만 표 남은 시점에서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이 들어갔다. 당시 남은 표 수는 560만 표 정도였으므로 2위 홍준표 후보와의 표차는 무려 400만 표나 난 상태였다.

그리고 선거 다음날인 5월 10일 새벽 2시 37분, 전국 개표율 86.9% 시점에서 득표율 40.2%를 기록한 문재인 후보가 매직넘버를 채우며 당선이 확정되었다. 매직 넘버가 채워질 당시 남은 표는 무려 4,285,244표나 있었다. 이 시점에서 홍준표가 우세를 보인 대구, 경북의 표가 다 떨어지고 기시감의 데자뷰 문재인이 우세를 보인 수도권의 개표가 계속되면서 표 차가 점점 더 불어나 문재인 후보의 득표율은 41.1%까지 올라갔고 1, 2위 간 최종 표차는 5,570,951표였다.

개표 과정은 문재인 후보가 홍준표 후보와의 득표수 및 득표율 차이를 벌려 가는 과정의 연속이었다. 개표 초반에는 주로 농촌 지역에서 먼저 개표가 진행되었기 때문에 문재인 후보가 30% 중반대, 홍준표 후보가 20% 후반대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홍준표 후보가 나름 선전하는 듯 보였으나 이후 수도권의 개표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기 시작하면서 득표율 차는 갈수록 더욱 벌어지기만 했고 결국 문재인 후보는 40%를 넘겨 41.1%를 찍었고, 홍준표 후보는 25%에도 못 미치는 24.0%에 그쳤다. 한편, 안철수 후보의 경우 득표율이 개표 내내 21% 내외에서 조금씩 오르내리는 정적인 득표율을 보였다. 이는 안철수 후보가 전국에서 20%대의 고른 득표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다. 결국, 안철수 후보는 최종 21.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최종 개표 결과는 더불어민주당문재인 후보가 1342만 3800표를 얻어 득표율 41.1%를 기록하였다. 2위와의 득표 차이는 역대 최다기록으로 무려 5,570,951표 차이가 난다. 종전까지 기록은 17대 대선 때 1위 이명박 후보와 2위 정동영 후보 간 표차인 5,317,708표였는데 그 때보다 253,243표가 더 늘어나 기록이 갱신되었다.

자세한 것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지역별 결과의 결론 문서를 참고하자.

9.1. 투표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지역별 투표율
지역 선거인 수 전체 투표 수 사전 투표 수 사전 투표율 전체 투표율 기권 수 비고
합계 42,479,710 32,808,577 11,072,310 26.06% 77.2% 10,391,133
서울특별시 8,382,999 6,591,283 2,186,968 26.09% 78.6% 1,791,716
부산광역시 2,950,224 2,261,536 684,116 23.19% 76.7% 688,688
대구광역시 2,043,276 1,581,305 455,229 22.28% 77.4% 461,971
인천광역시 2,409,031 1,818,993 587,228 24.38% 75.5% 590,038
광주광역시 1,166,901 957,318 392,896 33.67% 82.0% 209,583
대전광역시 1,220,602 945,835 335,900 27.52% 77.5% 274,767
울산광역시 941,093 744,938 251,160 26.69% 79.2% 196,155
세종특별자치시 189,421 152,811 65,307 34.48% 80.7% 36,610
경기도 10,262,309 7,916,780 2,557,802 24.92% 77.1% 2,345,529
강원도 1,287,173 955,885 326,234 25.35% 74.3% 331,288
충청북도 1,303,688 975,327 331,729 25.45% 74.8% 328,361
충청남도 1,711,912 1,240,215 414,023 24.18% 72.4% 471,697
전라북도 1,524,791 1,205,738 482,694 31.64% 79.0% 319,053
전라남도 1,572,838 1,239,266 535,321 34.04% 78.8% 333,572
경상북도 2,249,984 1,711,673 613,173 27.25% 76.1% 538,311
경상남도 2,744,633 2,135,097 736,344 26.83% 77.8% 609,536
제주특별자치도 518,000 374,578 116,186 22.43% 72.3% 143,422
선거일 이전 투표율
형식 선거인 수 투표 수 투표율 기권 수 비고
재외투표 294,633 221,981 75.34% 72,652 [35]
거소투표 101,089
선상투표 4,090
사전투표 42,479,710 11,072,310 26.06% - [36]

시간대별 투표율
사전투표 선거일 투표
2017년 5월 4일 (1일차) 2017년 5월 5일 (2일차) 2017년 5월 9일
시간 누적 투표율 시간 누적 투표율 시간 누적 투표율 비고
07시 148,255 0.35% 07시 5,124,970 12.06% 07시 1,051,670 2.5%
08시 321,146 0.76% 08시 5,311,945 12.50% 08시 2,364,618 5.6%
09시 590,984 1.39% 09시 5,584,851 13.15% 09시 3,998,315 9.4%
10시 1,010,843 2.38% 10시 6,011,380 14.15% 10시 5,994,693 14.1%
11시 1,500,894 3.53% 11시 6,557,478 15.44% 11시 8,241,211 19.4%
12시 1,972,446 4.64% 12시 7,147,113 16.82% 12시 10,394,831 24.5%
13시 2,463,125 5.80% 13시 7,720,303 18.17% 13시 23,596,567 55.5% [합산집계]
14시 2,998,163 7.06% 14시 8,350,999 19.66% 14시 25,426,783 59.9%
15시 3,519,147 8.28% 15시 9,015,649 21.22% 15시 27,059,111 63.7%
16시 4,016,380 9.45% 16시 9,675,356 22.78% 16시 28,522,484 67.1%
17시 4,501,608 10.60% 17시 10,338,834 24.34% 17시 29,768,033 70.1%
18시 4,970,902 11.70% 18시 11,072,310 26.06% 18시 30,897,679 72.7%
19시 31,902,410 75.1%
20시 32,808,377 77.2%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GYH2017050900300004400_P2_20170509205107852.jpg
성별 투표율
남성 76.2% 여성 77.3%
종합 연령별
19세 77.7% 30대 전반 74.3%
20대 전반 77.1% 30대 후반 74.1%
20대 후반 74.9% 30대 종합 74.2%
20대 종합 76.2% 40대 74.9%
50대 78.6% 60대 84.1%
70대 81.8% 80세 이상 56.2%
남성 연령별
19세 74.8% 30대 전반 71.7%
20대 전반 75.4% 30대 후반 71.4%
20대 후반 71.1% 30대 종합 71.5%
20대 종합 73.3% 40대 72.9%
50대 77.9% 60대 85.2%
70대 86.1% 80세 이상 70.8%
여성 연령별
19세 80.9% 30대 전반 77.1%
20대 전반 79.1% 30대 후반 77.0%
20대 후반 79.0% 30대 종합 77.1%
20대 종합 79.0% 40대 77.0%
50대 79.3% 60대 83.1%
70대 78.5% 80세 이상 49.5%

첫 번째로 시작한 사전투표는 역대 최고치인 26.06%를 찍으면서 탄핵국면에서 치뤄진 이번 조기대선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시켜주었다. 총 유권자 4명중 1명이 이미 본투표일 전에 지지후보를 일찌감찌 확정지었다는 얘기다. 5월 4일 (목), 5월 5일 (금)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행된 대통령 선거 사상 최초의 사전투표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함에 따라 본투표에서 최종투표율 80% 이상 달성은 이미 따놓은 양상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했다. 언론과 선관위에서 최종투표율 80%는 물론, 직선제 도입이래 역대 최고투표율을 기록했던 13대 대선의 89.2%에까지 근접하지 않겠냐 하는 상당히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심지어 선관위는 본투표 당일 오전까지도 80% 투표율이 가능할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떠들었지만... 하지만 이번에도 목표 달성 실패

최종 투표율은 77.2%로 아쉽게 80%는 찍지 못했지만 민주화 이후 네 번째로 높은 투표율[38]을 기록하는 데에는 성공했다. 당장 지난 18대 대선의 75.8%보다 1.4%p 높은, 비록 근소한 증가였지만, 어쨌든 20년만의 최고 투표율을 기록해서 우리나라 시민들의 성숙해진 정치의식을 보여줬다. 사실상 결과가 결정됐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음을 고려하면 이 정도 투표율도 굉장히 높은 것.

투표율 예측이 다소 빗나간 이유로, 사전투표의 성격을 일부 놓쳤다는 해석도 있다. 물론 높은 사전투표율은 전체 투표율 상승과도 연관이 있긴 하다. 하지만 그 비례하는 정도가 낮다는 것. 왜냐하면 사전투표는 정식 투표일 때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들이 대신 하는 경우도 많아서 투표율이 분산되는 효과도 함께 일어나기 때문이다. 마침 선거 기간은 5월 초 노동절, 석가탄신일, 어린이날 등으로 이어지는 황금연휴와 절묘하게 겹쳐서 사전투표를 더 선호한 유권자들이 많았다.

유권자수가 역대 최다인 42,479,710명이었고, 그중 32,808,377명이 투표해서 역대 최다 투표수를 기록했다. 한가지 특이 사항은 80세 이상의 여성 즉, 할머니의 투표율이 유난히 낮게 나왔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16,326,746명(총 투표수 대비 49.76%), PK에서 5,141,648명(15.67%), TK에서 3,292,974명(10.04%), 호남에서 3,401,853명(10.37%), 충청에서 3,314,343명(10.1%), 강원에서 955,885명(2.91%), 제주에서 374,459명(1.14%)이 투표했다. 각 지역이 전국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총 투표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차이가 없다.

투표율은 광역자치단체 기준으로는 광주광역시(82.0%)가 가장 높았으며 세종특별자치시(80.7%), 울산광역시(79.2%)가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제주도(72.3%)였다. 시·군·구(여기서의 구는 일반구도 포함됨) 기준으로는 용인시 수지구가 83.9%로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동두천시로 69.1%에 불과했다. 극과 극인 경기도

9.2. 득표율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선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13,423,800 41.08% 1위 당선
2 홍준표 자유한국당 7,852,849 24.03% 2위 낙선
3 안철수 국민의당 6,998,342 21.41% 3위
4 유승민 바른정당 2,208,771 6.76% 4위
5 심상정 정의당 2,017,458 6.17% 5위
6 조원진 새누리당 42,949 0.13% 6위
7 오영국 경제애국당 6,040 0.01% 13위
8 장성민 국민대통합당 21,709 0.06% 9위
9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9,140 0.02% 12위
10 김선동 민중연합당 27,229 0.08% 8위
11 남재준 통일한국당 사퇴[39]
12 이경희 한국국민당 11,355 0.03% 11위 낙선
13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사퇴
14 윤홍식 홍익당 18,543 0.05% 10위 낙선
15 김민찬 무소속 33,990 0.1% 7위
선거인수 42,479,710 투표수 32,807,908
무효표수 135,733 투표율 77.2%
공교롭게도 기호 1~6번이 순서대로 득표율 1~6위를 기록했다.

1위 문재인 후보는 득표율 41.1%를 기록하였다. 2위를 한 홍준표 후보와의 표차는 무려 5,570,951표, 17.1%p에 달하는 압도적인 지지율의 격차를 기록하면서 승리했다. 그나마도 출구조사 때보다 표차가 약간 줄은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가 그대로 적용되었다면 두 후보 간 표차는 590만 표를 넘어섰을 것이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자유한국당에 대한 반감으로 대거 확장된 진보층 대부분의 표심과 정권교체를 위한 중도진보층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40% 초반대의 득표율에 대해서는, 역대 대선 1위 득표율 중 다소 낮은 편에 속하므로[40] 국정 운영의 동력이 부족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어차피 다자(5자) 구도였기 때문에 과반을 넘기거나[41] 과반에 가까운 득표율을 올리기는 힘든 구도였으므로 오히려 40% 초반대의 득표율도 상당히 높은 득표율이었다는 평이 공존한다.

문재인 후보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중에 14곳에서 1위를 했고, 3곳에서만 2위를 했다. 패한 3곳 중 경남에서는 불과 0.5%차의 초접전 끝에 해당 지역에서 도지사를 역임했던 홍준표 후보에게 석패했다. 비록 승리하진 못했으나 전통적인 보수 지지기반이었던 경남에서 선전을 했기에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나머지 2곳은 대구·경북(TK)인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영향으로 인해 의외로 선전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있었으나, 역시나 보수의 아성답게 2곳 모두 21%대의 낮은 득표율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2위 홍준표 후보는 헌정사 역대 대선 중 역대 최다 표차로 패하면서 9년 만에 정권교체를 허용했다. 전국적으로 안철수 후보를 3%가 채 안되는 근소한 표차로 따돌리고 2위를 차지했으나, 수도권 (서울, 경기, 인천), 대전, 세종, 호남 (광주, 전남, 전북), 제주 등 총 9개 권역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밀려서 3위를 기록했다. 그가 1위를 차지한 곳은 전통적인 보수 텃밭인 TK(대구, 경북), 그리고 경남 총 3곳이다. 그나마 TK에서는 40% 중후반대의 안정적 득표율을 기록하며 보수의 아성을 지켜냈지만, 정작 홍준표 본인의 정치적 홈그라운드인 경남에서는 꽤 고전했다. 비록 1위를 기록하며 체면치레를 했다지만, 정치적 홈그라운드에서 2위 문재인 후보와 불과 0.5%차의 초접전 끝에 겨우 승리를 한 것이기에 사실상 패배나 다름없다는 평가가 많다.

3위 안철수 후보는 2위 홍준표 후보와 표차가 854,507표, 2.6%에 불과해서 근소하게 패배했다고 볼 수 있다. 단 그는 단 한 곳의 지자체에서도 1위를 기록하지 못했다. 9곳의 광역자치단체에서 2위를 했고, 8곳에서 3위를 했다. 그가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은 지역은 30.7%의 전남이고, 광주가 30.1%로 뒤를 잇는다. 단 한 곳에서도 1위를 기록하지 못했다는 점과 국민의당의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을 제외하면 득표율 30%를 넘긴 곳이 없다는 점은 안철수 후보의 이름값에 비해서는 아쉬운 성적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양당구도를 타파하고 제3의 대안세력이 될 수 있다는 안철수 후보의 슬로건에 부합되기 위해서는 최소한 호불호가 매우 심했던 홍준표 후보를 제치고 2위를 기록했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하고 3위를 기록한 것은 뼈아프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서 홍준표 후보를 제치고 2위를 차지한 점을 비추어볼 때 그가 호남 제외, 다른 지역 중 상대적으로 수도권에서 경쟁력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

파일:external/img.hani.co.kr/00502793_20170602.jpg

2017년 6월 2일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연구원인 민주연구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19대 대선 결과 분석 및 향후 전망"을 발표하며 문재인 득표율 구성비를 추정 분석했다. 총 득표율 41.4% 중 문재인이라는 인물을 지지한 지지층 25.5%(고정 지지층은 15%), 민주당이라는 정당을 보고 투표한 층 6.9%로 잡았으며 구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을 지지했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정권 교체 필요성 등으로 인해 문재인에게 투표한 층이 8.7%가 되는 것으로 추정했다.[42]

9.3. 지역별 세부 결과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지역별 결과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지역별 결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선거 지역별 개표 결과
정당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전국
(득표율)
13,423,800
(41.1%)
7,852,849
(24.0%)
6,998,342
(21.4%)
2,208,771
(6.8%)
2,017,458
(6.2%)
서울 2,781,345
(42.3%)
1,365,295
(20.8%)
1,492,767
(22.7%)
476,973
(7.3%)
425,459
(6.5%)
부산 872,127
(38.7%)
720,484
(32.0%)
378,907
(16.8%)
162,480
(7.2%)
109,329
(4.9%)
대구 342,620
(21.8%)
714,205
(45.4%)
235,757
(15.0%)
198,459
(12.6%)
74,440
(4.7%)
인천 747,090
(41.2%)
373,191
(20.9%)
428,888
(23.7%)
118,691
(6.5%)
129,925
(7.2%)
광주 583,847
(61.1%)
14,882
(1.6%)
287,222
(30.1%)
20,862
(2.2%)
43,719
(4.6%)
대전 404,545
(42.9%)
191,376
(20.3%)
218,769
(23.2%)
59,820
(6.3%)
63,669
(6.8%)
울산 282,794
(38.1%)
203,602
(27.5%)
128,520
(17.3%)
60,289
(8.1%)
62,187
(8.4%)
세종 77,767
(51.1%)
23,211
(15.2%)
32,010
(21.0%)
9,192
(6.0%)
9,353
(6.1%)
경기 3,319,812
(42.1%)
1,637,345
(20.8%)
1,807,308
(22.9%)
540,023
(6.8%)
546,373
(6.9%)
경남 779,731
(36.7%)
790,491
(37.2%)
284,272
(13.4%)
142,479
(6.7%)
113,051
(5.3%)
경북 369,726
(21.7%)
827,237
(48.6%)
253,905
(14.9%)
149,017
(8.8%)
88,080
(5.2%)
충남 476,661
(38.6%)
306,614
(24.8%)
290,216
(23.5%)
68,521
(5.6%)
83,868
(6.8%)
충북 374,806
(38.6%)
255,502
(26.3%)
211,454
(21.8%)
57,282
(5.9%)
65,095
(6.7%)
전남 737,921
(59.9%)
30,221
(2.5%)
378,179
(30.7%)
25,819
(2.1%)
49,509
(4.0%)
전북 778,747
(64.8%)
40,231
(3.3%)
285,467
(23.8%)
30,802
(2.6%)
59,296
(4.9%)
강원 324,768
(34.2%)
284,909
(30.0%)
206,840
(21.8%)
65,278
(6.9%)
62,389
(6.6%)
제주 169,493
(45.5%)
68,063
(18.3%)
77,861
(20.9%)
22,784
(6.1%)
31,716
(8.5%)
파일:19대선기초단순.png 파일:19대선기초표차.png
단순 1위 지역 기준 득표율 차이 기준[43]
파일:19th2nd.png 파일:external/pds.joins.com/e333a9aa-faa9-4dbf-95f5-f5992c4a1d9a.jpg
단순 2위 지역 기준 읍면동단위[출처][45]
파일:지역별인구비례득표.png
인구 비례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GYH2017051000140004401_P2_20170510072403707.jpg
정당별 상징색이 엉터리인 건 넘어가자[46]

제17대 대통령 선거의 리버스판이라 할 수 있을만큼 많은 부분이 비슷하다. 그때는 광주, 전북, 전남 등 3개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명박 전대통령이 1위를 차지하였고, 여기서는 대구, 경북, 경남 등 3개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그때처럼 1등과 2등의 격차가 매우 컸고, 많은 후보들이 참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것과 제17대 대통령 선거의 차이점도 있다. 그 때는 정동영이 호남권이라도 지켰지만, 이번엔 홍준표가 영남권을 사수하지 못했다는 것이다.[47] 근소하게 이겼던 경남마저도 홍준표가 도지사직을 했다는 메리트를 고려해보면 사실상 참패나 다름 없다는 분석도 있고,[48] 반면에 무상급식 중단,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 등의 논란으로 인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30-40대 층에서는 엄청난 반발을 사기도 했기 때문에 오히려 경남에서 승리한 것이 이변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주목해야 할 것은 PKTK의 표심 이질화 현상이다. 두 지역은 1990년에 이루어진 3당 합당 이후 줄곧 보수 정당의 텃밭이 되었다.[49] 그러나 이렇게 우리가 남이가 정신으로 결집했던 영남의 표심은 차츰 2012년 18대 대선[50]부터 금이 가기 시작하더니, 3당 합당이 있고 정확히 27년 4개월 만에 PK와 TK의 표심이 완전히 갈라진 것이다.

9.3.1. 권역별 득표수와 득표율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개표 결과
후보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6,848,247
(42.1%)
3,381,821
(20.8%)
3,728,963
(22.9%)
1,135,687
(7.0%)
1,101,757
(6.8%)
동남권(부산, 울산, 경남)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1,934,652
(37.8%)
1,714,577
(33.5%)
791,699
(15.5%)
365,248
(7.1%)
284,567
(5.6%)
대경권(대구, 경북)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712,346
(21.8%)
1,541,442
(47.1%)
489,662
(15.0%)
347,476
(10.6%)
162,520
(5.0%)
호남권(광주, 전남, 전북)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2,100,515
(62.0%)
85,334
(2.5%)
950,868
(28.1%)
77,483
(2.3%)
152,524
(4.5%)
충청권(대전, 충남, 충북, 세종)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1,333,779
(40.4%)
776,703
(23.5%)
752,449
(22.8%)
194,815
(5.9%)
221,985
(6.7%)
강원도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324,768
(34.2%)
284,909
(30.0%)
206,840
(21.8%)
65,278
(6.9%)
62,389
(6.6%)
제주특별자치도 개표 결과
후보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득표수
(득표율)
169,493
(45.5%)
68,063
(18.3%)
77,861
(20.9%)
22,784
(6.1%)
31,716
(8.5%)

대권역별로 나누어 보면 당선자 문재인 후보는 전통적으로 보수 정당이 강세를 보였던 대경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주목할 것은 부울경호남인데 부울경은 3당 합당 이후 보수 정당의 표밭이 되어 낙동강 벨트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사실상 민주당계 정당 입장에서는 사지와 다를 것이 없는 곳이었다. 그러나 이곳에서 문재인 후보는 37.8%의 득표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하며 김영삼 후보가 1위를 차지했던 13대 대선 이후 30년 만에 민주당계 정당이 부울경을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곳에서의 1위는 곧 지역주의가 완화 내지는 타파될 조짐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건이라 하겠다. 또 호남은 1년 전에 치른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석권하여 비문 정서가 막강하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는 전통적인 표밭에서 사지가 되어버린 곳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곳에서 문재인 후보가 62%의 득표를 거두며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다시 호남이 전통적인 표밭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의미하고 호남의 진정한 적자가 국민의당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이라는 것을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바라 할 수 있다.

다만 대구·경북권에서 만큼은 크게 재미를 보진 못했다. 이는 2가지 요인으로 분석되는데 첫 번째는 수십년 간 보수 정당에 편중된 표심이 단기간에 바뀌긴 어렵다는 것을 말해주고 두 번째는 안철수의 등장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18대 대선에서 박근혜가 대경권에서 80.5%의 득표율을 올렸는데 홍준표는 겨우 47.1%에 불과한 걸 보면 최소 30% 이상의 유권자가 돌아섰다는 걸 의미한다. 그러나 문재인을 찍어주자니 그들의 성향과는 거리가 있어 이들의 표심이 문재인이 아닌 안철수나 유승민 등에게 향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즉, 지난 대선 때 박근혜를 찍어주었던 대경권 유권자들 중 33% 정도가 이탈했지만 이것이 고스란히 문재인에게 간 것이 아니라 문재인, 안철수, 유승민 이 3명에게 분산되었기 때문이란 뜻이다. 읍, 면, 동까지 따지면 경북에서도 문재인에게 1위를 내준 곳이 몇 곳 있었는데 이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미 영남의 절반을 넘는 부울경의 민심이 돌아서고, 이미 20대 총선에서 2명의 민주당 의원(김부겸, 홍의락[51])이 당선된 판에 대경권이라고 돌아서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20~30대의 TK득표율이 사상 처음으로 민주당계 후보 문재인의 손을 들어주었고, 40대도 문재인-홍준표의 경합이었다.

안철수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대패하며 정치적 기반이 뿌리채 뽑혔다. 그가 속한 국민의당은 사실상 호남 지역정당이었는데 호남에서도 28.1%의 득표율을 올리는데 그쳐 호남에서 62%를 득표한 문재인 후보에 더블 스코어 이상으로 참패했다. 호남이 아니면 국민의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는 지역이 전무하다시피 한 상황에서 이 결과는 매우 참담했다.[52]

9.4. 세대별 결과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세대별 결과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세대별 결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9.5. 정당별 결과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정당별 결과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정당별 결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9.6. 결론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결론에 대한 내용은 제19대 대통령 선거/결론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0. 문제점 및 사건사고

선거 기간 동안 발생한 선거 사범은 총 978명이다. 선거 벽보를 훼손하거나 가짜 뉴스의 유포, 선거 홍보 인원을 폭행하고 장비를 훼손한 사례 등이 있다.

이 중 벽보 훼손과 관련한 재미있는 사례도 있었다. 4월 23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지역에서 선거 벽보가 훼손되자 경찰이 CCTV를 통해 조사하였는데, 알고 보니 고양이들이 벽보를 찢은 것이었다.** 안철수의 벽보가 두 손을 들어서 만세를 하는 포즈였는데, 그게 고양이가 보기에는 싸우자라는 뜻으로 이해하고 공격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있었다. 어쨋든 안철수 후보는 여러모로 안습하게 되었다.(...)

10.1. 사전 투표 기간

대통령 선거에서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도입이 된 만큼 그 기간 동안 발생한 문제점과 논란거리가 많다.
  • 노인 및 장애인 동원 불법선거 의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해온 장애인 시설 책임자가 유세장에 장애인을 동원하고 사전투표 연습을 시킨 의혹이 제기되었다. 쓰레기통에서 특정 후보를 찍게 하는 듯한 연습한 흔적이 남은 종이가 보이기도 했다. 각 시, 군, 구 선거관리위원회는 지적장애인 등의 투표를 독려하고 무효표를 방지하기 위해 선거 체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체험을 신청한 시설에 찾아가 기표소와 투표함을 설치하고 모의 투표용지에 기표하는 연습을 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이번 사전투표에 이용자들을 동원한 이 주간보호센터도 지난 4월 안동시선관위 주관으로 이 같은 교육을 실시했다. 하지만 선관위 선거체험교육에서는 후보자들의 이름이 '기호 1번 백두산', '기호 2번 한라산' 처럼 실제 선거와는 다른 후보자 이름을 쓴다. 이 센터에서 발견된 투표용지는 실제 후보들의 기호와 이름이 그대로 적혀 있으므로 선관위 주관 선거체험교육에 쓰인 것은 분명히 아니고, 센터 차원의 별도 '투표 교육'이 있었다는 증거다.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10.2. 여백 없는 사전투표지 의혹

악의적으로 페이크 뉴스를 만들어 내는 자들과 기억력이 나쁜 몇몇 선동당한 사람들이 엮이면서 생긴 투표지 관련 페이크 뉴스 사건.

결국, 개표 이후엔 전부 허구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11. 캠페인

공식 TVCF - 대한민국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 공식 TVCF - 대한민국에 힘이 되는 한마디
공식 TVCF - 꼼꼼한 유권자가 되어주세요 공식 캠페인송 - 내가 선택한 세상

11.1. 0509 장미 프로젝트

나에게 투표란? 뽑아주세요 맡겨주세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주관으로 '무협찬 무단체 노개런티'로 진행된 0509 장미 프로젝트는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함께 모여 진행한 투표 독려 캠페인이다. 국민들의 투표 참여를 이끄는 한편, 지나치게 후보의 이미지에 의존해 투표하는 성향을 제고하고, 인물의 발자취와 공약, 정책 등을 정확히 파악하고 투표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참여한 이들은 다음과 같다. 고소영, 고수, 고아성, 권율, 김성령, 김영광, 노희경, 류준열, 박근형, 박서준, 박정민, 배성우, 배종옥, 백진희, 변영주, 비와이, 서지혜, 소이현, 유노윤호, 이병헌, 이서진, 이순재, 이영진, 이정현, 이준, 이준익, 이특, 이해영, 이현우, 정연주, 정우성, 조진웅, 지진희, 진구, 한예리, 한재림, 한지민, 한지선과 워킹맘, 외국인 귀화자, 대학생, 청년사업가, NGO단체 대표 등 약 50명이 참여했다.

12. 여담

12.1. 기상천외한 무효표들

기호 1번 문재인 위에 기호 0번 '영원한' 당의 박근혜를 써놓고 박근혜라는 글자에 투표도장을 찍었다가 시원하게 무효표 크리를 먹은 기상천외한 무효표가 있다. 비슷하게 허경영(...)을 그려놓고 찍은 무효표도 발견되었다.

레스토랑스가 정성스레 '시공조아'를 그린(...) 무효표도 있다. # 다만, 정치적 신념보단 장난에 가까워 보였기 때문인지 욕을 많이 먹었다.

12.2.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원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8년 2월 24일부로 퇴임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폐회일이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이라 개회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하고, 폐회식은 후임 대통령이 참석하는 흔치 않은 광경이 나올 수도 있었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되면서 If의 영역으로 남게 되었고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제19대 대통령 문재인이 개회식과 폐회식에 모두 참석했다. 자세한 내용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문서 참조.

12.3. 선거일 달력 표기 관련

원래 선거일은 달력에 빨갛게 표시하지 않는 게 관례였다. 이것이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많아서 2016년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달력 인쇄업체들에 선거일을 공휴일로 표시해달라고 요청했고 그래서 2017년 달력 대부분이 2017년 12월 20일을 빨간색으로 표기해놨으나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면서 졸지에 오류가 되었다. 결국 이게 또 다시 논란이 되었고, 탄핵된 이후 달력을 인쇄할 때는 그냥 검은색으로 처리했다는 듯.

12.4. 대통령 취임식 문제

당선 직후 취임식을 행해야 하다 보니 취임식의 의전 축소가 불가피하다. 이전의 취임식은 선거 후 약 2개월 간의 인수 기간이 있어서, 취임식 의전을 담당하는 행정자치부가 당선인과 협의해서 취임식의 규모와 내용을 조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선거는 그러한 여유가 없었다. 그렇다고 당선되지도 않은 후보들과 취임식의 내용을 협의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외교상의 관례 때문에 해외 국빈들의 초청도 곤란한 상황이었다. 당선인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초청장을 보내는 건 결례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빈약한 취임식이 되고 말았다.

혹은 아예 취임식을 임기 개시일이 아닌 그로 부터 일정 기간 이후에 거행할 수도 있었다. 과거에도 대통령이 궐위된 상태에서 취임한 사례가 있기는 한데, 바로 1960년 윤보선 전 대통령과 1979년 최규하 전 대통령, 1980년 전두환 전 대통령이 그 예시다.

먼저 윤보선 전 대통령부터 살펴 보면, 당시 제2공화국의원 내각제를 채택하여 대통령은 그저 헌법상 국가원수일 뿐 실권은 장면 국무총리가 갖고 있었기 때문에 굳이 대통령 취임식을 성대히 할 필요가 없었다. 더군다나 대통령 선출 방식도 직선제가 아닌 국회 간선제였기 때문에 1960년 8월 13일 국회에서 선출된 직후 바로 그 자리에서 대통령 취임식을 간략하게 거행했다.

최규하 전 대통령의 사례를 살펴 보면, 1979년 10.26 사건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한 것이 발단이 되었다. 이로 인해 당시 최규하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행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해 12월 6일 치러진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제10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즉시 임기가 개시되었다. 최 전 대통령의 취임식은 당선일이 아닌 보름 뒤인 1979년 12월 21일 거행되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례를 살펴 보면, 1979년 12.12 군사반란의 여파로 국정 장악 능력을 상실한 최규하 당시 대통령이 1980년 8월 16일 대통령직을 사임한 것이 발단이 되었다. 이로 인해 당시 박충훈 국무총리 서리[53]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행하게 되었다. 그리고 1980년 8월 27일 치러진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제11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즉시 임기가 개시되었다. 전 전 대통령의 취임식은 당선일이 아닌 닷새 뒤인 1980년 9월 1일 거행되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제12대 대통령 취임 때도 비슷한 상황을 맞았는데, 비록 궐위된 상태는 아니었지만 제5공화국 헌법에 의해 1981년 2월 25일 다시 치른 제12대 대통령 선거에서 전두환이 당선됨에 따라 즉시 임기가 개시된 바가 있다.[54] 이 때는 당선 엿새 뒤인 1981년 3월 3일 대통령 취임식을 거행하였다.

그러나 이전의 사례들을 2017년 현재의 대통령이 궐위된 상태와 1:1로 비교하는 것은 어렵다. 최규하, 전두환 전 대통령은 통일주체국민회의와 대통령 선거인단과 같은 간선제 하에서의 사례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윤보선 전 대통령은 국회 간선제였음은 물론, 의원 내각제 정부였기 때문에 대통령의 권한이 대통령 중심제에 비교해 굉장히 낮기 때문에 더더욱 비교하기 어렵다. 또한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들을 살펴보면 어느 쪽이건 이런 의전행사에 크게 연연할 인물들이 아닌 것으로 보이고 있으므로 대통령 취임식을 국가의 격에 맞춰 성대히 해야만 한다고 주장하는 여론이 커지지 않는 이상 조촐하고 간단하게 진행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 하겠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임기 첫 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국회에서 대통령 취임 선서를 한 뒤 업무에 돌입하겠다고 했고 홍준표 후보는 오는 8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 맞춰서[55] 자신의 취임식을 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대통령 취임 행사를 주관하는 행정자치부는 개표 후 당선인이 확정되면 새 대통령 측과 일정과 장소를 조율해서 정식 취임식 날짜와 취임행사 형식 등을 확정할 계획이었다.

국회에서 약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유력해보인다.# 행정자치부에서는 취임 선서만 먼저 하고 하루 이틀내 취임식을 여는 방안, 선서와 취임식을 당일 약식으로 하는 방안, 그리고 선서만 하는 방안 등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은 5월 10일 정오 국회에서 취임 선서식과 담화문 발표로 약식 취임식을 치뤘다.

12.5. 필연적인 여소야대 상황

원내 정당 소속인 어떤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무조건 여소야대다. 선거 당시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 121석, 자유한국당 107석, 바른정당 20석, 국민의당 40석, 정의당 6석, 민중당 1석, 대한애국당 1석, 무소속 3석. 이것만 봐도 보면 알듯이, 151석 이상을 차지한 정당이 없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은 얼마든지 개헌을 막을 수가 있다. 또한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정당 다섯은 서로가 서로에게 칼을 겨누었다.

더구나 전임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 당했기에 행정부와 대통령의 위신이 이미 크게 실추된 상태인데다 19대 대선에서 뽑힌 사람은 애초부터 대통령이 파면당한 역사적 순간을 직접 경험하였던 야권 인사 175명 이상에게 엄청난 견제를 받을 운명이다.

이를 고려해서인지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직후 직접 각 당을 돌면서 인사를 했다. 정의당은 대통령이 당에 온 것은 처음이라고 발언.

12.6. 약화된 지역주의

대한민국 선거의 고질적인 적폐였던 지역주의 구도도 사실상 약화되었다. 당장 지난 18대 대선만 하더라도 박근혜 후보가 최고 득표를 올린 곳인 경상북도 군위군에서는 무려 87.2%의 득표율을 기록했고 문재인 후보가 최고 득표를 올린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는 무려 92.7%의 득표율을 올렸다. 광역자치단체 기준으로도 광주광역시에서 문재인 후보는 92%, 전라남도에선 89.3%, 전라북도에선 86.3%를 기록했고 박근혜 후보는 대구광역시에서 80.1%, 경상북도에서는 80.8%의 득표를 기록했다.이렇게 영남에서는 보수 정당에 호남에서는 민주당계 정당에 몰표를 주는 지역주의가 굳건히 잡혀 있었다.[56]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는 어떤 후보도 70% 이상의 몰표를 받은 사람이 없었다. 당선자 문재인 후보의 경우 전라남도 순천시에서 최고 득표율을 올렸지만 득표율은 67.8%로 70%를 넘지 못했다. 2위 홍준표 후보 역시 경상북도 군위군에서 최고 득표율을 올렸지만 66.4%에 그쳐 역시 70%를 넘지 못했다. 읍면동 단위 기준에서도 1위 문재인 후보는 전라남도 광양시 태인동에서 최고 득표율 74.4%를, 2위 홍준표 후보는 경상남도 합천군 덕곡면에서 79.6%의 최고득표율을 기록했지만, 80% 이상의 몰표를 받은 곳은 한 곳도 없었다. 광역자치단체 기준으로 볼 경우 지역주의 약화현상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는데, 41.1%의 최종 득표를 한 문재인 당선인은 전북에서 64.8%를, 24.0%의 최종 득표를 한 홍준표 후보는 경북에서 48.6%를 각각 최고 득표율로 얻었다. 각자의 최종 득표율보다 25% 포인트 이상을 독점해간 광역자치단체가 없는 셈이다. 다만 양자 구도였던 지난 대선과 달리 5자 구도로 치루어진 선거라는 점을 감안할 필요는 있겠다.

영남이라도 PKTK 지방의 투표 양상이 전혀 다르게 나타나는 모습은 18대 대선에 이어 계속되었다. 부산광역시에선 6.7% 차, 울산광역시에선 10.6% 차로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승리했고 경상남도에선 불과 0.5% 차 초박빙 접전을 벌였다. 반면 대구광역시경상북도에선 여전히 보수 정당의 홍준표가 문재인 당선인을 2배 이상으로 누르고 승리했다. 그러나 40%대 득표에 그쳤으며 같은 보수 계열의 유승민과 득표율을 합쳐도 60%를 넘지 못했다는 점에서 괄목할 만한 변화는 있었다.

이렇게 특정 정당 후보의 몰표 현상이 약화된 데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보수 정당에 대한 혐오 현상이 전국에 만연했던 점과 안철수 등 대안 제3세력의 등장, 낙동강 벨트 구축 등으로 지역주의 타파에 힘썼던 친노, 친문 세력의 오랜 노력 등이 꼽힌다. 그리하여 이전에는 민주당계 정당에 90% 이상의 몰표를 주었던 호남에서는 선택지가 하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둘로 나뉘어서 몰표 현상이 약화되었다. 또 3당 합당 이후 보수 정당에 몰표를 주었던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 동부 경남 등에서 문재인 후보가 승리하는 현상이 일어났다.

이것이 일시적인 현상일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이나 오랫동안 굳어졌던 지역주의가 대선 기준에선 역대급으로 허물어진 선거라는 점은 특기할 만하다.[57]

12.7. 완전히 소멸해버린 북풍, 종북몰이

제18대 대선까지만 해도 보수 진영에서 상당히 잘 먹혔던 북풍, 종북몰이는 이번 선거에선 사실상 소멸했다. 선거 기간 동안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실험 등의 대남 도발이 없던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이미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통합진보당의 해체와 야권의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 대응 등으로 북풍이 힘을 쓰지 못했고, 이번 선거에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적폐청산이란 프레임이 너무나 강해서 북풍이나 종북몰이가 끼어들 여지조차 없었다.

다른 보수 후보들의 문재인, 안철수 등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도 이런 성격의 공세는 거의 등장하지 못했다. 그나마 관심도가 있었던 것이라면 문재인의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 문제였지만, 이 부분 역시 논란의 출처가 된 송민순과 문재인의 발언의 신빙성 및 정치적 입장의 문제로 프레임이 맞춰졌지 종북몰이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12.8. 역대 최다 인원 대선후보 등록

15명이 후보로 등록하여 기존 최다 기록이었던 제4대 대통령 선거[58]제17대 대통령 선거[59]의 12명을 깼다. 하지만 15명의 후보자 중 여성 후보는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 단 한 명 뿐으로 지난 대선 때 4명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60]

15명이 후보로 등록됨에 따라 이번 19대 대선의 투표용지 길이는 28.5cm가 되었다. 이는 역대 대통령 선거 사상 최장 길이의 투표용지이다. 만약 후보가 사퇴하면 길이가 줄어들지 않을까 싶을 수 있지만, 사퇴한 후보는 투표용지에서 이름이 없어지지 않고 기표란에 '사퇴' 문구가 표기된다.

비록 4월 21일에 김정선 후보가, 4월 29일에 남재준 후보가 사퇴함으로서 13명으로 줄어들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최다 인원인 것은 맞다.

12.9. 장미 대선

제6공화국에서 대통령 선거는 한겨울인 12월에 열렸다. 대통령 선거일 문서에 나오듯이 선거법에서 대통령 선거일은, 임기만료일 전 70일 이후 첫 수요일로 지정된다. 첫 선거인 제13대 대통령 선거가 1987년 12월 16일에 열린 뒤부터, 모든 대통령이 임기를 정식으로 마쳤다. 그래서 선거일도 거의 12월 중순으로 고정되었고 이전까지는 각 정당의 후보 경선이나 추천 등을 통해 후보를 정하고 나면 사실상 겨울에 선거 운동을 했다.

하지만 박근혜가 파면되고, 헌정 사상 처음으로 궐위로 의한 선거가 열렸다. 이것 때문에 선거일이 바뀌었는데, 그것도 5월 초에 선거가 열렸다. 이 때문에 이 19대 대선은 겨울이 끝나는 2~3월부터 선거운동이 시작되었다. 그래서 '장미 대선'이란 별칭이 붙었다. 장미가 피는 시기에 실시하는 선거라는 의미. 차기 대선인 제20대 대통령 선거부터는 3월에 열릴 예정이다.

원칙상 대통령 당선부터 취임까지 70일 간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운영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20대 대선부터는 아마도 '개나리 대선'이라는 별칭이 붙을 듯 하다. 박근혜가 파면된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의 선고일을 결정하기 전에는, 4월에 대선이 열릴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와서 이를 두고 '벚꽃 대선'이란 말도 나왔었다.

이 때문에 선거 유세의 풍경도 많이 바뀌었다. 휴대용 난로, 파카 등의 선거용품의 사용이 많이 줄고 추위로 인한 홍보 인원의 부담도 상대적으로 줄어들었다. 반면 봄철 행락객들이 많아지면서 교통 체증이 늘고 유세를 위해 지방 번화가 및 명승지로의 이동이 빈번해져서 대선 캠프의 스케줄이 더욱 복잡해졌다.

특히 이번 선거에는 5월 초의 근로자의 날-석가탄신일-어린이날 등의 연휴, 정확히는 5월 1일부터 5월 10일까지 열흘 동안 홀수일은 전부 휴일(5월 1일 근로자의 날 - 5월 3일 석가탄신일 - 5월 5일 어린이날 - 5월 7일 일요일 - 5월 9일 대통령 선거일)이 되는 바람에 행락객들이 더욱 많아져서 이로 인한 부담이 커졌다. 이 때문에 대선이 끝난 5월 10일에는 연휴에 지쳐서 임시 휴일을 내걸고 하루 문닫는 음식점들도 꽤 많이 나왔었다고 한다.

12.10. 대선 100% 적중지역

제주특별자치도충청남도 금산군 이 두 지역은 역대 대선 적중률 100%를 보여준다. 1952년 2대 대선부터 2017년까지 역대 12번의 직선제 대선에서 이 두 지역에서 1위를 한 후보가 모두 당선되었다. 다만 후보들의 세부적인 순위는 전국 득표와 약간 차이가 났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안철수(20.9%)가 홍준표(18.27%)보다 앞섰다. 또한 두 지역 모두 심상정 후보(제주도 8.51%, 금산군 5.13%)가 유승민 후보(제주도 6.11%, 금산군 4.01%)보다 앞섰다.

12.11. 대선 격전지역

비록 1, 2위 간 표차가 무려 5,570,951표나 났던 대선이었지만 그래도 격전 지역은 있었다. 시, 군, 구 단위까지 살폈을 때 두 후보 간 표 차가 1,000표 미만이었던 지역은 다음과 같다.

이상 18곳이 이번 대선에서 1,000표 차 미만의 격전 지역으로 이 중 7곳에서 문재인 후보가 승리했고 11곳에서 홍준표 후보가 승리했다. 이 18곳 중에서 충북 보은군은 17대 대선에서도 1, 2위 후보 간 표차가 불과 98표밖에 나지 않았던 격전지였고 충북 영동군 또한 15대 대선 당시 1, 2위 후보 간 표차가 불과 196표밖에 나지 않은 격전지였다. 강원도 철원군 또한 15대 대선 당시 1, 2위 후보 간 표차가 불과 440표밖에 나지 않은 격전지였다. 강원도 화천군과 인제군 역시 16대 대선 당시 1, 2위 후보 간 표차가 각각 312표, 450표밖에 나지 않은 격전지였다. 강원도 평창군 역시 5대 대선 당시 불과 12표 차이로 1, 2위가 갈렸던 격전지로 현재까지도 시, 군, 구 단위 역대 최저 표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참고로 대다수가 강원도다.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의 지역구였던 태백, 영월, 평창, 정선 모두 격전지

12.12. 해외 반응

CNBC CBS News PBS Newshour
Fox News BBC Euronews
DW English Al Jazeera English ABS-CBN News

많은 뉴스들이 문재인 당선자의 이력과 함께 향후 대북정책 기조 변화 여부에 포커스를 맞췄다. 다만, 일부 일본 언론은 문재인이 얼마나 싫었으면이번 대선을 북한이 개입(...)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실, 이례적이다 싶을 만큼 일본 언론은 19대 대선을 비롯한 문재인 후보의 당선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심지어, 일본에서는 실시간으로 개표방송도 보여줬을 정도였다.# 이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인해 일본 언론들도 몇 개월간 한국을 집중 취재한 여파로 보인다. 하지만 당연히 많은 넷우익들은 "왜 옆나라(대한민국) 선거방송을 우리(일본)가 실시간으로 봐야 하느냐?"라고 울부짖었다(...). 그런데 이게 정상적인 반응인데? 남의 나라 개표까지 실시간으로 볼 필요는 없잖아?

한편, 일부 일본 언론(특히 산케이 신문)은 "문재인이 반일이니까 그가 속한 더불어민주당도 반일이다!"라고 떠드는데, 이건 엄연히 잘못된 프로파간다나 다름없다. 그러나, 후지테레비에서 실제로 북풍을 이용해서 홍준표를 띠워주고 문재인은 일본의 재앙이라고 깠다카더라

한국의 진보층이 친북친중, 보수층이 친미친일 성향이 좀 더 있다고 말은 하지만 실상을 파고들면 어느 당이나 국제 관계에서 서로가 중요하다고 여기는 가치와 실익에 따라 뭉쳤다 흩어졌다 하는 것일 뿐이다. 애초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 중 하나로 여기는 민주당이 독재국가랑 진짜 친하다고 여기는 것부터가 넌센스고 실제 민주당도 미국과의 외교를 최우선시한다. 반 자민당이나 반 아베 계파면 몰라도

일본 우익 입장에서 민주당을 비롯한 한국 진보층이 좀 더 반일(?) 스탠스가 강한 것으로 보이는 것도 진보 성향과 더불어서 한일협약을 맺은 주체도 아니다보니 위안부 문제같은 사회적 약자로 인권이 짓밟힌 상황에 대해서 조금 더 큰 목소리를 내기 때문에 돋보이는 것처럼 보일 뿐이다. 사실, 이명박근혜 정권에서도 한일관계는 전반적으로 삐그덕거렸었다.

그리고 반대로 아사히 신문 같은 경우는 군부독재로부터 민주주의를 스스로 쟁취한 한국의 민주주의 수준을 칭찬하면서 한국의 정권교체를 내심 부러워하는 뉘앙스의 사설을 쓰기도 했다. 그 동네는 자민막부정권이라서.....

여담이지만, 고 젠카, 토니 마라노, 일본의 넷 우익같은 극우일빠들은 홍준표가 아닌 문재인이 당선되서 한국인이 거의 다 미쳤다고 지랄발광을했는데, 그냥 무시하는게 좋다. 그들은 한국이 망하는걸 바라는 인간들이니까.

12.13. 청소년 모의투표

이 문서는 독자연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 문서는 독자연구를 통한 작성자의 검증되지 않은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토론과 이의제기를 통해 내용이 편집될 수도 있으며, 필요할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열람 시 해당 내용이 검증되지 않았거나 작성자의 편파적인 견해가 담겨 있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시고, 내용의 공정성이나 중립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지속적으로 수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만일 문서의 내용이 충분히 중립적이다고 판단될 경우 이 틀을 제거해 주시기 바랍니다.


투표 연령을 만 18세로 인하하는 것이 좌절되면서,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청소년재단 등에서 주관하여 만 18세를 대상으로 한 모의투표가 진행되었다. 선거인단 모집은 실제 19대 대선 하루 전인 5월 8일까지, 사전투표는 온라인만으로 5월 4일, 5일 양일에 걸쳐서 하였으며, 투표일은 대선 당일과 동일하게 진행되었다. 선거인단으로 등록한 60,075명 중 온라인으로 43,617명, 오프라인으로 8,098명, 총 51,175명이 투표하였다. (투표율 86.08%). 결과는 공식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 지역별 결과: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였으며, 아래 표에는 기타 후보/기권표/무효표 비율 및 득표율을 계산하여 추가하였다. 해당 링크의 표에는 지역이 가나다순으로 나열되어 있지만, 아래 표에서는 가독성을 위해 수도권 - 강원도 - 충청권[61] - 호남권 - 대경권 - 동남권 - 제주도 순서대로 작성하였다.[62]
지역 참여인원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기타/기권/무효
전국 51,715명 20,245명
1위/39.14%
1,508명
5위/2.91%
4,837명
4위/9.35%
5,626명
3위/10.87%
18,629명
2위/36.02%
956명
1.85%
서울 6,148명 2,559명
1위/41.62%
100명
5위/1.63%
440명
4위/7.16%
602명
3위/9.79%
2,392명
2위/38.91%
55명
0.89%
인천 1,994명 819명
1위/41.07%
34명
5위/1.71%
132명
4위/6.62%
173명
3위/8.68%
813명
2위/40.77%
23명
1.15%
경기 12,279명 4,698명
1위/38.26%
288명
5위/2.35%
1,152명
4위/9.38%
1,287명
3위/10.48%
4,689명
2위/38.19%
165명
1.34%
강원 2,814명 966명
2위/34.33%
84명
5위/2.99%
311명
4위/11.05%
320명
3위/11.37%
1,074명
1위/38.17%
59명
2.10%
대전 1,693명 642명
1위/37.92%
61명
5위/3.60%
156명
4위/9.21%
182명
3위/10.75%
622명
2위/36.74%
30명
1.77%
충북 1,150명 460명
1위/40.00%
21명
5위/1.83%
76명
4위/6.61%
119명
3위/10.35%
459명
2위/39.91%
15명
1.30%
충남 3,035명 1,130명
1위/37.23%
114명
5위/3.76%
372명
3위/12.26%
297명
4위/9.79%
985명
2위/32.45%
137명
4.51%
광주 2,413명 1,218명
1위/50.48%
15명
5위/0.62%
264명
3위/10.94%
154명
4위/6.38%
724명
2위/30.00%
38명
1.57%
전북 2,832명 1,406명
1위/49.65%
37명
5위/1.30%
241명
3위/8.51%
210명
4위/7.42%
901명
2위/31.81%
37명
1.31%
전남 2,652명 1,294명
1위/48.79%
25명
5위/0.94%
259명
3위/9.79%
210명
4위/7.92%
800명
2위/30.17%
64명
2.41%
대구 2,140명 675명
2위/31.54%
113명
5위/5.28%
202명
4위/9.44%
296명
3위/13.83%
742명
1위/34.67%
112명
5.23%
경북 3,530명 1,055명
2위/29.89%
261명
5위/7.39%
459명
4위/13.00%
566명
3위/16.03%
1,108명
1위/31.39%
81명
2.29%
부산 3,090명 1,131명
2위/36.60%
90명
5위/2.91%
246명
4위/7.96%
420명
3위/13.59%
1,169명
1위/37.83%
34명
1.10%
울산 752명 285명
2위/37.90%
18명
5위/2.39%
57명
4위/7.58%
95명
3위/12.63%
288명
1위/38.30%
9명
1.20%
경남 4,821명 1,756명
1위/36.42%
221명
5위/4.58%
425명
4위/8.82%
630명
3위/13.07%
1,698명
2위/35.22%
91명
1.89%
제주 370명 151명
2위/40.81%
2명
5위/0.54%
19명
4위/5.14%
29명
3위/7.84%
163명
1위/44.05%
6명
1.62%
미입력[63] 2명


총평: 예견된 문재인의 승리였으나, 전체적인 틀에서는 다른 점이 매우 많았다. 실제 대선에서는 큰 틀에서 문-홍-안 3파전이 벌어졌다면, 여기서는 문재인-심상정 2강, 그리고 안철수-유승민 2중 구도가 펼쳐졌다. 실제 대선에서 20대 유권자들의 표심이 보수/중도/진보적 이념에 따라 유승민/안철수/심상정 후보로 분산된 것과 비슷하게, 청소년 모의투표에서도 표 분산으로 인하여 실제 대선의 문재인 후보의 득표율인 41.1%에 비해 약간 줄어든 39.14%의 득표율을 올렸다. 다만 실제 대선과는 다르게 진보정당 인물인 심상정 후보가 엄청난 득표율을 올리면서 군소정당 출신 인물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前 제1야당 인물인 문재인 후보와의 격전을 벌였다. 또한 비교적 작은 스케일에서는 선거유세와 관련해서 말이 많았던 안철수 후보는 바른 보수를 내세운 유승민 후보에게 득표율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홍준표 후보는(...). 여담으로 다른 후보들 중에서는 새누리당(2017년)의 조원진 후보는 실제 대선에서 "뛰어봤자 벼룩"이라고 평가받은 것과는 달리 여기서는 뛰어보지도 못하고(...) 10위로 추락했으며, 6위 자리에는 실제 대선에서도 선전했던 무소속 김민찬 후보가 대신 자리잡았다. 재미있는게, 이 문재인-심상정의 1,2위 지역 구도만 놓고 보면 바로 제15대, 16대 대통령 선거 등 기존의 영호남 지역구도가 유지된 상황에서 민주당계 정당 후보가 당선된 선거의 지역구도와는 방향만 바뀌었지 유사하다. 기존 선거에서 민주당계 후보는 텃밭인 호남을 유지한 상태에서 수도권과 충청권을 확보하여서 승리하고, 보수 정당 후보는 패배하더라도 보수 성향이 강한 강원도와 영남권 텃밭을 그대로 차지한 형태로 결과가 났다. 그런데 이 모의 투표에서는 전체 2위를 차지한 심상정이 그 강원도와 영남권(경남 제외)에서 1위를 차지한 결과가 나왔다.

사실 이 모의투표는 특정 단체에서 주관한 것이므로 선거인단에 지원한 청소년들은 이들 단체의 회원이거나 관심을 가지고 있는 편향된 표본일 수 밖에 없다. 그냥 이런 결과가 있었다고 흥미 위주로 보는게 좋겠지만 그래도 주목할 만한 부분은 전체적으로 진보편중이 두드러진 와중에도 TK에서는 홍준표, 안철수 및 유승민이 선전하고 호남에서는 문재인이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높은 지지를 받는 등 (해당 투표에 참여한) 만 18세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지역에 따른 편차가 꽤나 나타났다는 정도다.
  • 수도권: 심상정과의 접전 끝의 문재인의 승리. 대체적으로 문재인/심상정 후보의 득표율이 전국 득표율보다 약간 높은 것과 홍준표/안철수/유승민 후보의 득표율이 전국 득표율보다 약간 낮은 점을 제외하면 전국 득표율과 대동소이하다.
  • 강원도: 민주당을 향하던 표심이 신보수중도 세력의 등장으로 인해 표가 분산된 틈을 타 진보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심상정 후보의 득표율이 다른 지역의 득표율과 비슷한 데 비해, 문재인 후보의 득표율은 비교적 낮고, 안철수/유승민 후보의 득표율이 비교적 높은 양상을 드러내고 있다. 심상정 후보가 선전한 지역은 대체로 이러한 중도진보 표심의 분산으로 인한 진보정당 승리의 양상을 보인다.
  • 충청권: 스윙보트는 이번에도 대세인 문재인 후보의 손을 들어주었다. 특기할 만한 점은, 충청권에서도 문재인과 심상정은 접전을 벌였으나 유난히 충청남도는 다소 벌어진 표차로 문재인 후보가 이겼다는 점인데, 이는 충남도지사인 안희정의 지지기반이 문재인에게 넘어간 현상을 보여주거나, 세종특별자치시의 득표율이 충남 득표율과 합산되어서 일어난 이변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충청남도의 경우 다른 지역에서 득표율 4위를 하던 안철수 후보가 여기에서는 유승민 후보를 앞서 3위를 한 것도 하나의 차이점이다.
  • 대경권: 보수의 심장...이라지만, 지역주의가 거의 없다시피한 젊은 세대들에게는 그런 거 없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홍준표 후보의 표가 폭삭 날아갔다. 강원도와 마찬가지로 표심 분산으로 인하여 심상정 후보가 승리를 거머쥐었는데, 표심 분산 현상이 대경권에서는 다른 지역보다 훨씬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문재인 후보의 득표율이 30%로 주저앉음과 동시에 심상정 후보도 득표율이 30%대 초반으로 내려앉았다. 그에 반해 유승민 후보는 득표율이 10%대 중반까지 치솟으면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고, 안철수 후보의 득표율도 경상북도에서 최고점을 찍었다. 홍준표 후보도 경상북도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기는 했는데, 그마저도 다른 후보들에게는 민망한 수준인 7%대인 데다가 다른 지역에서 득표율을 죄다 깎아먹어서(...)
  • 동남권: 심상정 후보는 부산과 울산에서는 표심 분산의 덕을 톡톡히 봤지만, 경남에서는 문재인 후보에게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또한 대경권과 마찬가지로 바른 보수를 내세운 유승민 후보는 전국 평균을 3%p 정도 넘기면서 다른 지역들에 비해 상당히 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 호남권: 다른 지역들에서는 문재인-심상정 2강 구도가 펼쳐졌지만 여기만큼은 예외다. 문재인 후보는 심상정 후보를 15%p 이상의 득표차로 따돌리면서 압승을 거두었고, 심상정 후보는 그래도 30% 이상의 득표율을 올렸으나 민주당계 텃밭이라는 아성을 넘는 데에는 실패했다. 바른 보수의 유승민 후보도 이곳에서는 중도적 이미지의 안철수를 꺾기에는 역부족이어서 3위 자리를 안철수 후보에게 내주고 말았다. 그리고 홍준표 후보는 무려 1%(전북), 0%(광주전남)대 지지율이라는 경악할 만한 수치를 얻어가면서 이곳의 젊은 세대의 지지도가 땅을 치는 것도 모자라서 아예 땅바닥을 뚫고 내려갈 기세(...)라는 것을 증명하고야 말았다.
  • 제주도: 표심 분산도 일어나지 않은 곳에서, 심상정 후보는 문재인 후보를 상대로 값진 승리를 해냈다. 이곳은 표심이 분산된 다른 지역과는 달리 유난히 표심이 문재인-심상정 후보 쪽으로 많이 쏠렸으며, 이와는 반대로 안철수-유승민 후보는 전국 평균 이하의 득표율을 올렸다. 홍준표는 광주보다 더 낮아(!!!) 전국 최하위 지지율을 기록한 0.54%라는, 굴욕적이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득표율을 가져가야 했다.

12.14. 이모저모

  • 은수미미쿠냥 코스프레가 임박했다. # 사실 조건이 '야당'에서 당선자가 나오는 경우인데, 선거 시점에서는 현직 대통령이 없었기에 개념 정의상 여당도 야당도 없기 때문에(...) 안 할 핑계는 있다. 정작 모든 것을 잊어버렸다고 한다. # 결국 약속을 지켰다. # 원래는 서코에 참석하기로 했지만, 진짜로 서코에 간 것은 아니고 한 스튜디오에서 의상을 대여해서 촬영한 것이라고 한다. 은수미 미쿠냥 깜짝 코스프레, 동영상. 왜냐하면, 서코에 왔을 경우에는 현실적으로 경호 문제라던지 여러모로 절차가 복잡하고 과정이 혼잡할 우려가 있어서 최선의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평가는 환호와 OME(...) 극과 극으로 갈렸다.
  • 묘하게도, 이번 선거에 뛰어든 더불어민주당의 색깔이 파란색이고 자유한국당의 색깔이 빨간색이라 마치 미국 민주당공화당의 대결을 연상하게 했다. [64] 게다가 더불어민주당과 미국 민주당, 자유한국당과 미국 공화당이 서로 같은 포지션이기도 해서 지역별 상황 지도를 보면 딱 그 느낌이 온다. 불과 26년전 지방선거에는 민주당이 빨간색, 보수정당이 파란색이었음을 생각하면...
  • 인도에 설치된 재외국민 투표소에 한 승려가 15시간만에 1,811km를 이동해서 투표를 하였다. 원래는 더 가까운 거리에 총영사관 투표소가 있었지만 사정상 뉴델리 대사관 투표소까지 이동했다고.
  • 투표하기 위해 이라크 바그다드(!)로 이동한 투표자도 등장했다. 이라크 카르발라에서 바그다드까지 방탄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이라크 카르발라에는 한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대형 정유 플랜트 공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이와 관련이 있는 현지 직원인 듯 하다.
  • 배틀코믹스에서 활동한 적이 있는 만화가인 우켈켈 박사는 딴지일보에서 이번 대선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들을 모에화해서 리뷰했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들은 1명씩 리뷰하고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65]) 군소후보들은 2명씩 리뷰했다.
  • 리얼미터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의뢰로 “이번 대선 당일 개표 방송을 보면서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이 무엇인지”를 정식으로 조사한 결과 지지층과 계층의 관계없이 치킨이 압도적인 선호도를 받았다. # 치킨으로 대동단결 본격치킨패권국가 돼지고기 단일화 실패.
  • 파일:YouTube_Logo_Presidential_Election_Korea_2017.png
    구글 코리아에서는 대통령 선거를 장려하는 유튜브 대선 버전 로고를 제작하였다. 유튜브 한국 사이트로 접속 할 경우에 보이고 대통령 선거일인 5월 9일이 지나면 없어질 예정이다. YouTube 로고에서 Tube 로고의 빨간 박스에 Tube라는 글자가 사라지면서 대선 O일전을 알리는 문구가 뜨고[66] 다시 Tube로 글자가 바뀐 다음에 Tube의 빨간 박스 옆에 있는 투표함에 점 복 ()자 도장이 찍힌 종이가 들어가는 애니메이션이 나타난다. 투표함 부분을 클릭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튜브 채널로 연결된다.
  • 파일:google_presidential_election_korea_2017.png
    5월 9일, 선거날 당일 동안 한국어 구글 검색의 로고가 구글 코리아가 제작한 대선 기념일 로고로 바뀌었다.
  • 5월 9일, 이른 시간 어느 투표소에서 (정확한 위치를 확인바람) 길고양이가 들어와 투표함 근처에서 잠을 자는 모습이 화제가 되었다. # 1빠로 투표하고 싶었나보네? 내 먹이를 보장해줄 후보 찍으러 왔다냥! 선거 방해가 아니고?
  • 투표를 독려하기 위한 한 가지 방법으로 투표권을 복권처럼 취급해서 추첨을 통해 상금을 전달하자는 아이디어가 제시된 바 있는데 # 이번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한 시민이 그 아이디어를 실제로 만들었다. 국민투표로또 후원금을 모아 운영비를 제외한 모든 금액을 추첨으로 나누어 준다고 한다.
  • "투표용지 팝니다", "도장 뜯어왔다" 온라인 글 수사 검토한다고 밝혔다.
  •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이후 일베저장소 건의게시판에는 글과 댓글을 삭제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면서 일베 회원들이 대거 탈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그동안의 대통령 선거와는 달리 남성 후보들이 복수로 출마한 선거 중에선 유독 병역 관련 네거티브 요소가 적은 선거였다. 경쟁 후보들도 서로의 병역 수행 자체를 인정하는 등 병역 비리 의혹을 좀처럼 꺼내지 않았는데, 참고로 문재인특전병, 홍준표는 육군 방위병, 안철수는 해군 군의관, 유승민은 육군 병장으로 병역을 마쳤다. 심상정은 여성이라서 제외. 각 후보들의 자녀들도 마찬가지로 병역 의혹이 특별히 나오지 않았다.
  • 2016년 최대 히트곡인 TWICECHEER UP이 진보 진영인 문재인 후보와 보수 진영인 유승민 후보 양측의 선거 유세송으로 쓰였다.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같은 노래가 쓰인 특이한 경우. 밝고 경쾌한 멜로디와 힘을 내라는 응원곡이라는 것이 선택의 이유인 듯 하다. 물론, 각자의 진영에서 가사를 바꾸었고, TWICE가 아닌 대리가수에 의해 녹음되었다.
  • 박근혜가 탄핵되고 보궐선거로 치뤄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당선이 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날인 5월 10일에 싸이의 8집 '뉴 페이스'가 발표되었는데, 싸이 측에서도 의도한 바라고 밝혔다.

12.15. 낙선자 = 당 대표?

공교롭게도 이번 대선의 2위, 3위, 4위, 6위 후보자까지 대선 직후 각자 소속당의 당 대표를 지내게 된다. 먼저 7월 3일 홍준표 전 후보가 자유한국당의 당 대표가 되었고, 안철수 전 후보도 8월 27일 국민의당 당 대표가 되었다. 조원진 전 후보도 8월 30일 대한애국당 당 대표가 되었고 유승민 전 후보도 11월 13일 바른정당의 당 대표가 되어 대선이 끝난 지 6개월만에 정치 지형이 그야말로 5.9 대선의 재판이 되어 버렸다.

참고로 홍준표는 2011년 한나라당의 대표를 지낸 바 있고[67] 안철수는 2016년 국민의당 창당 당시 대표를 맡은 바 있어 두 사람에겐 두 번째 당대표 자리이다.

참고로 5위 후보자대선 당시 정의당의 현직 대표였다.[68] 심지어는 당선자18대 대선에서 본인의 전임자에게 패배한 이후 대표를 지냈지만 이 당시엔 대선 패배와 당대표 선출 간에 2년여의 텀이 있었기에 경우가 다르다. 더 과거로 거슬러올라간다면 15대 대선에서 패배한 이회창이 약 8개월만에 한나라당의 총재가 된 전례가 있다.


[1] 다만, 율차(퍼센테이지 ; %)로는 현재도 제2대 대통령 선거의 이승만, 조봉암의 차이가 최다 득표율 차이이다.[2] 양궁 메달을 한국 국가대표팀이 싹쓸이하는 것에 비유한 것. 올림픽 본선보다 국가대표 선발전이 더 어렵다는 이야기에서 나온 말이다.[3] 썰전에서 전원책은 이 꼼수 사퇴가 홍준표 후보의 패착 중 하나였다고 진단했다. 현역 지자체장은 대선 기간 중립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사퇴하기 전까지 1주일 넘게 제대로 된 선거운동을 할 수 없었고, 자신을 보수 적자로 각인시킬 기회를 놓쳤다는 것.[4] 하지만 만약 경남도지사 직을 제때에 사퇴했으면 재보선에서 민주당에 넘어갈 위험이 있었고, 결국은 영남을 중심으로 고정 지지층을 상당히 회복했고, 문재인과 양강구도를 이루던 안철수 후보를 제치고 총득표 2위까지 해냈으니 정략적으론 괜찮은 선택이었다는 견해도 있다.[5] 홍준표 후보 본인은 대선 토론회에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후보도 자기들부터 재보선을 치룰 수 있도록 의원직을 사퇴하고 비난하라고 말했다.[6] 이재명 지지층에서는 보수 성향인 안철수보다는 좀 더 가까운 심상정 후보에게 이동하는 경우도 상당했다.[7] 이때도 갤럽, 리얼미터, 알앤써치, 조원씨안아이 등등 대부분의 메이저 여론조사는 문재인 후보가 다자·양자구도 모두 3~10% 가량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1:1 대결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온 여론조사는 전부 표본조작의 의혹이 있었던 조사였다.[8] 특히 토론회 며칠 전 떠오른 민주당 네거티브 문건 논란 관련해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면서 "제가 갑철수입니까?", "제가 MB 아바타입니까?" 등 본인 네거티브 코드를 자기 입으로 언급한 것내가티브(...)이 결정타였다는 평.떼쓰기는 덤[9] 보수화로 일부 유권자를 결집시켰다는 평가는 틀린 표현이다. 왜냐하면 보수성이 강한 영남 전역에서 안철수 후보는 15% 내외로 전국에서 가장 저조한 득표율을 얻었기 때문이다.[10] 특히 영남에서 공단 노동자들이 많은 울산(특히 북구, 동구), 거제, 창원의 구 창원, 구 진해 지역 유권자 표심에 불을 질러 이 지역에서 1위를 못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대학생 시절의 강간 모의 논란, 장인 "영감탱이" 해프닝 등 잡음 자체는 꾸준하게 빚어졌으나, 보수층에게 이 정도는 어디까지나 사소한 해프닝으로 여겨졌던 듯 하다.[11] 원래 반기문을 구심점으로 제기되었으나 반기문이 낙마한 후 입지 및 파괴력이 줄었다.[12] 홍석현의 경우는 대선 이후 문재인 정부 대미 특사로 뽑혔다.[13] 안철수 후보가 토론회에서의 '갑철수' 발언 등으로 인해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이탈한 표심이 홍준표 후보를 향해서 이동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마저도 박근혜 정권에 대한 실망을 극복하지 못했다.[14] 다만 안철수 후보와 달리 17대 대선에서의 이회창은 1위를 위협할 정도의 지지율을 갖고 있진 않았으며, 대선에서 폭망했다는 평을 받은 대통합민주신당과 정동영 후보와 달리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후보는 선거비 미보전으로 인한 당사 압류(...) 우려까지 나오던 데 비해선 생각보다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17대 대선 당시에는 이인제를 포함해서 1강 2중 3약의 6자 구도로 보는 시각이 많았으나, 이인제는 본선에서 고작 0.68% 득표에 그치며 상당히 저조한 지지를 얻은 만큼 19대 대선과 같은 5자 구도로 봐도 큰 무리는 없다. 참고로 19대 대선서 6위를 기록한 조원진의 득표율은 0.13%.[15] 대통령 궐위로 의한 선거이므로 재보궐 선거 규정에 의해 8시까지 투표한다. 2017년 현재 아직 일반적인 전국 동시선거의 투표시간은 오후 6시까지이다.[16] 17대 대선 때는 이튿날 새벽 3시10분 개표가 끝나 오전 10시에 열렸고, 18대 때는 오전 5시8분 개표가 종료돼 오전 9시30분에 열렸다.[17]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5월 10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당선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확정되는 즉시 취임하게 되며, 별도의 사건이 없는 한 앞으로의 대통령은 모두 5월 10일에 취임식을 열고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공교롭게도 이 날은 제헌 국회의원 선거를 기념하기 위한 유권자의 날이다.[18] 당연히 법에서는 항상 만 나이를 쓴다. 생일을 기준으로 자르기 때문에 같은 1998년생이라도 선거권이 있는 사람이 있고 선거권이 없는 사람이 있다.[19] 선거 연령의 계산에서는 초일산입을 한다. 태어난 날과 선거일 당일을 모두 세기 때문에 선거일 다음날이 생일인 사람이 포함된다. 그렇기에 투표날 만 19세 이상인 사람이 아니라 당선인이 당선되는 날(선거 다음날) 만 19세 이상인 사람이 유권자가 되는 셈.[20] 2017년 5월 9일 기준 만 18세는 생일이 지난 고3부터 대부분의 생일이 안 지난 대학교 1학년들이다.[21] 참고로 만 18세는 고3만 있는 것이 아니다. 대학생이고 사회인인데 투표권이 없는 것에 대한 논란은 예전부터 있었다. OECD 국가들 중 선거 연령이 만 19세 이상으로 정해진 나라는 한국뿐이다.[22] 여담으로 OECD를 제외할 경우 가장 높은 나라는 말레이시아로, 만 21세이다.[23] 2007년 제17대 대통령 선거 이후 10년 만에 민주당계 정당이 기호 1번을 받았다. 이 때문에 우스게 소리로 어른들이 선거는 모두 1번을 찍어야 한다고 해서 1번찍고 왔다는 농담도 있었다[24] 조사는 전국 63개 투표소에서 3,67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고, 오차범위는 ±2.5%p다.[25] 지난 대선 때에는 출구조사 결과 박근혜 후보 50.1%, 문재인 후보 48.9%로 1.2%p 차이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실제 개표 결과 출구조사 때보다 3배나 더 큰 3.6%p 차이가 났다. 지역 별 출구조사에서도 경기도, 인천광역시, 대전광역시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왔지만 실제 개표 결과 모두 박근혜 후보가 승리했다. 그 탓에 출구조사가 다소 빗나갔다.[26] 사실 1990년 3당 합당 이후 경상남도 역시 보수정당의 텃밭이 되어 14대 대선부터 18대 대선까지 보수정당 계열 후보가[69] 최소 25% 이상의 차이로 낙승을 거두던 곳이라 겨우 4.2% 차이난 것만으로도 나름 충격적이긴 했다.[27] 경남의 오차가 특히 심한 원인으로는 관외사전투표에서 문후보가 홍후보를 압도한 것이 꼽힌다. 경남 대부분 지역의 관외사전투표에서 문 후보가 40~50%의 득표율을 보이며 20~30%의 득표율에 그친 홍 후보를 압도했다.[28] 문재인 후보 1위(38.6%), 안철수 후보 3위(23.5%)[29] 사실 이 지역의 2위는 홍준표가 아니라 안철수 후보였다.[30] 표본 수는 한국갤럽은 2,030명을, 리얼미터는 2,539명을 대상으로 진행하였다. 오차범위는 한국갤럽 ±2.2%p, 리얼미터 ±2.9%p다. 조사방법은 한국갤럽은 100%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리얼미터는 무선 51%, 무선 전화면접 29%, 유선 20%로 진행하였다.[31] 정확히는 강서구 대저1동 제1투표소가 첫 개표지역이었다.[32] 개표 초반에는 노인 인구가 많고 개발이 덜 된 대저동과 강동동 일대 개표가 먼저 되어 홍준표가 우세했으나 젊은 유권자들이 많은 명지동과 노동자들이 많은 녹산동의 개표가 진행되면서 표 차가 점점 좁혀지더니 결국 역전당하며 문재인이 승리했다.[33] 이명박 후보의 유명한 짤방은 4.1% 시점에서 당선 확실이 선언되었는데, 이번엔 그것보다도 훨씬 빨랐다.[34] '개표하지 않은 표=1위와 2위의 표차'가 되어 남은 표가 모두 2위에게 가도 1위를 이길 수 없는 수치점[35] 주민등록이 없는 재외선거인 + 국내선거인명부에 등재된 국외부재자를 합친 것이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한다.[36] 재외투표와 마찬가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합산집계] 이 시각 이후로 사전투표재외투표, 거소투표, 선상투표가 합산되어 집계된다.[38] 첫 번째는 13대 대선의 89.2%, 두 번째는 14대 대선의 81.9% 세 번째는 15대 대선의 80.7%였다.[39] 사퇴 후 홍준표 지지로 돌아섰다.[40] 1987년 민주화 이후로만 따지면 13대 노태우 후보의 36.6%, 15대 김대중 후보의 40.3% 다음으로 낮다.[41] 제6공화국 이래 역대 대선에서 득표율 과반을 넘은 후보는 18대 대선박근혜가 유일하며, 당시는 양자구도였다.[42] 실제로 심층 출구조사 결과 문재인에게 투표했다고 응답한 유권자 중 16.6%가 18대 대선에서 박근혜에게 투표한 유권자들이었다.[43] 연할수록 1-2위간의 득표율 차이가 적다.[출처] 중앙일보[45] 기사내에도 나와있듯이 면적과 인구 비례가 되지 않기 때문에 마치 홍준표가 더 많은 득표수를 얻은 것 같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 이 지도에는 사전 관외투표가 반영되어 있지 않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예를 들어 강원도 화천군의 경우 본투표 당일 모든 읍,면에서 홍준표가 문재인을 앞섰으나 사전 관외투표에서 문재인이 앞서 최종적으로는 문재인이 화천군 1위가 되었다.[46] 16대와 17대의 한나라당은 파란색을 썼고, 16대의 새천년민주당은 녹색(노무현 후보 개인의 상징색은 노란색), 17대의 대통합민주신당은 주황색을 썼다. 18대의 민주통합당은 노란색을 쓰긴 했으나, 녹색과 노란색이 같이 사용되는 형식이다. 그래서 문재인 후보 홍보물은 녹색으로 구성됐고 당색 역시 노란색 외에 녹색으로 표기하는 경우도 있긴 했다.[47] 하지만 애초에 선거 역사상 영남의 몰표현상은 호남에 비하면 훨씬 약한 편이었다. 물론 이것은 타 지역 이주민 영향을 많이 받는 부울경 한정으로, 대구경북은 압도적인 몰표가 있었다.[48] 홍준표는 경상남도 채무를 모두 갚고 흑자 전환을 하는 등 나름 성공적인 도정을 이끌었다는 평가도 있다. 그의 고향이자 각종 산업단지 유치 등으로 많은 수혜를 입은 서부경남 지역에서는 홍준표가 거의 TK 급의 득표를 받는 등 확실히 메리트로 작용한게 맞다.[49] 다만 TK에서 보수 정당이 대략 8 : 2 ~ 9 : 1로 압승을 거두었다면 PK에서는 7 : 3 ~ 6 : 4 정도였다. 3당 합당 이후에도 PK와 TK의 표심은 여전히 차이점이 있었다.[50] 당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결과적으로 낙선했음에도 부산 40%, 울산 40%, 경남 36%를 득표했는데 이는 16대 대선에서 당선된 노무현이 받은 득표율보다 약 10%가 높은 수치이다. 반면에 약 19% 득표율에 불과했던 TK의 결과는 노무현보다도 근소하게 떨어진 결과였다.[51]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당선 후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52] 이 결과는 될 놈 밀어주는 호남의 정서 때문에 일시적 현상일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었다. 그러나 대선 이후 안철수의 묻지마 반문(反文) 행보,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등으로 국민의당의 이미지는 더 나락으로 떨어지고 만다.[53] 국회 동의 이전의 상태이나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국무총리의 역할을 수행하는 자를 이르는 말이다.[54] "이 법에 위해 최초로 선출된 대통령의 임기는 당선된 날로부터 개시한다." - 대통령선거법 부칙 2조[55] 광복절이라고는 하지만 대한민국 극우는 8월 15일을 건국절로 더 받아들이는 경향이 짙어서 "건국 69주년"을 기념할 겸 취임 선서를 하겠다는 의도로도 분석되고 있다. 결과론적으로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서 건국의 기준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이 되었고, 2019년 현재 정부 차원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대규모로 기념하는 행사를 기획 중이다.[56] 다만 18대 대선에서도 지역주의의 붕괴 조짐이 보이긴 했는데 같은 영남이라도 TK에선 예전처럼 8 : 2로 보수 정당의 박근혜가 승리했지만 PK에선 6 : 4로 다소 고전했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시에선 52.2% : 47.5%로 박근혜가 4.7% 차이로 고전 끝에 승리했다.[57] 총선까지 시야를 넓혀본다면 1년 전 총선도 지역주의 타파를 꽤 많이 실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체감상으로는 이번 대선 이상의 지역주의 타파 경향을 보였는데, 호남에서 보수정당인 새누리당 후보 2명을, 영남에서는 범진보에 속하는 후보를 무려 TK에서 2명(더민주 1, 무소속 1), PK에서 11명(더민주 8, 정의당 1, 무소속 2)이나 당선시킨 선거였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조.[58] 다만 이쪽은 국회에서 뽑는 간선제였고 자신이 마음에 드는 사람을 적는 투표여서 별도의 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았다.[59] 후보자 중에서 2명은 사퇴했다.[60] 다만 후반에 이정희 후보가 사퇴함으로써 3명이 되었다.[61] 여담으로 세종특별자치시의 결과가 별도로 표시되어 있지 않았는데, 충청남도 표와 합산한 것으로 추정된다.[62] 제19대 대통령 선거/지역별 결과에서 나열된 순서와 동일하게 작성하였다.[63] 선거인단 중 소재지를 등록하지 않았거나 소재지가 해외인 경우.[64] 사실 당시 박근혜 게이트에 친박이 중심인 상황으로선 이런 비유는 미국 공화당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기는 하다[65] 모에화가 아닌 TS[66] 선거 당일에는 대선일이라는 문구가 떴다.[67] 유승민 당시 최고위원이 서울시장 재보선 패배 이후 지도부 총사퇴를 주창하고 남경필, 원희룡 최고워원이 이에 동조해 홍준표 지도부는 반 년도 못 가 무너진다. 셋 다 나중에 바른정당 가는 사람들[68] 얼마 안 지나 임기가 만료되어 대표에서 물러났다. 후임 당 대표는 이정미 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