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9 23:36:27

카미카제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말의 어원이 된 13세기의 사건에 대한 내용은 원나라의 일본원정 문서를,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카미카제(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일본 문장.png
일본군 旧日本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파일:일본 제국 국기.png 파일:만주국 국기.png
파일:육군 욱일기.png
일본 제국 육군
陸軍
,(육군 항공대),
파일:해군 욱일기.png
일본 제국 해군
海軍

,(해군 항공대, / , 해군 육전대),
관련 틀
일본 제국의 외지 일본 제국의 괴뢰국
관련 문서
정보·역사 검술 · 군복 · 계급 · 무기 목록 · 역사 · ▤남만주철도주식회사 · 대본영 · 연합국 코드명 · 욱일기 · 진수부 · 함대결전사상 · 해군반성회 · 해군선옥론
편제 육군 간도 특설대 · 관동군 · 남방군 · ▤만주군 · 조선군 · 대만군 · 항공총군 · ▤731 부대
해군 연합함대 · 제1함대 · 88함대 · 수뢰전대 · 제2 수뢰전대
무기체계 일본군/무기체계 · 일본군/무기체계/원인 · 일본군/무기체계/육군 · 일본군/무기체계/해군
전술 반자이 돌격 · 대전차총검술 · 카미카제 · 신멸작전 · 대륙타통작전
인물 인물 · 포로 · 전후 패잔병 · 삼간사우 · 삼대오물 · 조선인 일본군
교육기관 일본육군항공사관학교 · 일본육군사관학교 · 일본해군병학교 · 총력전 연구소 · ▤만주국육군군관학교
외지 및
통치기관
조선 · 대만 · 남양군도 · ▤관동주 · 화태
조선총독부 · 대만총독부 · 남양청 · ▤관동청 · 화태청
군가 군대소패 · 군함행진곡 · 기미가요 행진곡 · 눈의 진군 · 동기의 벚꽃 · 라바울 속요 · 바다에 가면 · 발도대 · 보병의 본령 · 애국행진곡 · 월월화수목금금 · 태평양행진곡 
논란 일본군/문제점 · 일본의 전쟁범죄 · 야스쿠니 신사 · 일본군의 육해군 대립 · 일본군 위안부
장비 둘러보기
기갑차량 보병장비 화포 함선(1차 대전) | 함선(2차 대전) 항공병기
▤ : 만주국 관련 문서
←'일본군의 전쟁 범죄' 정보 보기 }}}}}}

파일:external/40.media.tumblr.com/tumblr_niitsiksuN1t3n5zjo1_1280.jpg
1945년 4월 11일 오키나와 전투 당시 아이오와급 전함 미주리로 돌진하는 카미카제 A6M[1]
명칭
일본어 カミカゼ
한자 神風[2]
영어 Kamikaze, Divine Wind
한국어 카미카제[3]

1. 개요2. 유래3. 시작4. 원인5. 반응
5.1. 일본5.2. 미국
6. 조종사의 심리
6.1. 실패 원인
6.1.1. 연합군의 방공망6.1.2. 수준 미달의 조종사6.1.3. 이성을 날린 인식6.1.4. 수준 미달의 군용기6.1.5. 수준 미달의 명중률
7. 최후의 발악8. 결론9. 전술적 의미
9.1. 군사적 교환비9.2. 인간 방패9.3. 전술적 성과9.4. (인력 면을 제외) 카미카제의 효율성
9.4.1. 반론
10. 전략적 의미
10.1. 일본
10.1.1. 최악의 전술
10.2. 미국
11. 기타
11.1. 진짜 카미카제?11.2. 미화11.3. 미화에 대한 일본 내부의 반발11.4. 일본 제국의 전쟁범죄11.5. 잘못된 정보
11.5.1. 비행기가 목적지까지 딱 갈 수 있을만한 연료만 준다?11.5.2. 조종사가 타고 나면 승강구에 못질을 한다(혹은 용접한다)?11.5.3. 술을 먹여, 혹은 마약을 먹여 출격시킨다?
11.6. 의외? 세계 최초 함대공미사일 T자 돌림 3형제의 탄생 계기
12. 카미카제를 거부한 부대13. 사례들14. 대중매체
14.1. 게임14.2. 영화 및 드라마14.3. 애니메이션14.4. 기타14.5. 모티브
14.5.1. 게임14.5.2. 애니메이션 & 라이트노벨14.5.3. 미디어
15. 관련 문서

1. 개요

태평양 전쟁 시기 일본군이 구사한 자폭 전술이다. 전술기로 적 군함에 충돌해서 공격하는 전술이다. (정부가 나서서 주도한 강제 인간폭탄, 혹은 행정살인에 불과하다.) 일본의 자폭부대 "신푸톳코타이"(神風特攻隊, 신풍특공대)가 이름의 유래이다. 神風은 음독은 '신푸'이고 훈독은 '카미카제'인데 어떤 미국 기자가 어설픈 일본어 실력으로 '카미카제' 특공대라고 읽고 그렇게 써버려서 저 이름이 더 유명하게 알려졌고 나중에는 일본 뉴스의 내레이션에서도 '카미카제'라고 읽으면서 'Kamikaze' 로 정착되었다. 그 뒤로 Kamikaze는 자살공격의 대명사처럼 사용되게 되었다.

전후 일본에서 특공(特攻)이 곧 자폭 공격을 의미하는 것도 이것의 영향이다.

비슷한 전술로는 반자이 어택이 있다. 반자이 어택은 근접 총검 돌격이라는 점은 우라돌격과 비슷해 보이긴 하지만 개념부터 다르며,[4] 기준면에서 차원이 다른 전술이다. 무엇보다도 1) 국가가 주도하여 조직한 2) 전체주의 인간폭탄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어떤 사례와도 다른 악랄한 의의를 지닌다. 게다가 다른 전투 행위와는 달리 충분히 교육받은 엘리트인 조종사들을 단순폭탄으로 소모한다는 막장성 또한 보여준다.

일본 군부 내부조차 처음 카미카제 특공대 계획을 받아들고는 말도 안 되는 계획이라고 따질 지경이었으니 말 다 했다. 인명경시라는 윤리적 문제도 문제지만 파일럿과 전투기라는 고급 인적, 물적 자원을 철통에 폭약 채운 폭탄 하나로 다룬 것이다. 일본이 저지른 일본 제국의 만행을 감추려들었던 사카이 사부로조차도 카미카제는 신랄하게 비난했으며 전후 대놓고 대본영에게 개XX들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와모토 테츠조 같은 사람은 아예 대놓고 항명까지 하였으며, 생존한 특공대원들도 수뇌부가 억지로 시켜서 어쩔 수 없이 할 수밖에 없었다라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즉, 전쟁터에서 싸우다가 어차피 위험한 상황이라면 자폭으로나마 더 큰 피해를 주자가 아닌, 군에서 자폭만을 위한 훈련을 시키고 전쟁터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전투기로 자폭 공격하여 목숨을 일회용품처럼 버리게 하는 것이다.

2. 유래

몽골 제국, 원나라쿠빌라이 칸이 주도한 몽골-고려 연합군의 일본원정에서 이들이 바다를 건너오던 중 태풍에 싹 쓸려 버린 것을 말 그대로 이 가호를 내려 준 것이라 생각해서[5] 신이 일으킨 바람, 즉 神風(신풍)이라 이름 붙인 것이다. 두 차례에 걸친 원정 모두 이 태풍 때문에 헛수고가 되었다. 물론 일본이 거세게 저항한 것도 있었지만 실제로는 천재지변 크리와 원나라삽질한 것이 더 컸다. 원나라의 군사력은 일본에 비해 넘사벽으로 강했으나, 문제는 원나라의 전공은 기병인데 일본을 상대할 때는 무조건 해군으로 승부를 봐야 한다는 게 문제였다. 원나라 입장에서 해군은 생소한 병과였기에 여기에 천재지변까지 겹쳐서 당연히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원나라의 원정군이 엿먹길 원했던 고려의 음모가 숨어 있었다는 설도 있다. 굳이 태풍이 있는 늦여름에 대규모 함대를 보냈다는 무리수 때문인데, 실제로 일본 정벌을 위한 선박 건조 등 온갖 뒤치다꺼리를 떠안은 것은 고려였으며 이에 대한 원한이 꽤나 깊던 상태. 그나마 고려군은 생존률이 높았다는 것을 감안하면 꽤 훌륭한 음모론이다. 한편 원나라 쪽도 노리고 출전시켰다는 음모론으로는, 10만이나 되는 남송의 잔당군을 원정에 보낸 것으로 보건대 귀찮아서 처리하기 곤란한 남송 잔당을 태풍을 빌어 고기밥으로 던져준 것이 아닌가 하는 설도 있다. 그러나 이는 말 그대로 음모론이며, 실제로는 시급한 정벌 일정에 맞춰 독촉된 무리한 건조로 인하여 선박이 부실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이 사건 이후로 오랫동안 "일본은 신이 지키는 나라다!"라면서 자축했지만[6], 정작 그 시발점인 당시 가마쿠라 정권은 침략이 아니라 방어전인 만큼 몽골&고려 연합군과 싸운 무사와 영주들에게 별다른 봉토를 내려줄 수 없어서 무사나 영주들의 불만이 쌓이다 보니 얼마 못 가 몰락했다.

3. 시작

병사 개인이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어차피 죽을 거 너 죽고 나 죽자식 자포자기 자살공격 사례는 여러 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동귀어진이란 말이 이럴 때 쓰는 용어이며, 태평양 전쟁을 예로 들면, 진주만 공습 당시 일본 해군 조종사 이이다 후사타 대위가 탑승기가 피탄당하자 미 해군 항공대 기지 격납고를 향해 돌진한 사례가 있다. 결국 실패하고 땅에 처박혔지만, 전사한 이이다 대위는 그의 기체 추락을 목격한 미군들이 용맹한 적으로 인정하고 비교적 정중히 장례를 치뤄줬다. 추모비도 현대까지 남아 있다.

이는 애초부터 죽으려는 미친 놈이 아니라, 어차피 기체 피탄으로 살 가능성이 없던 와중에 최후의 수단으로 한 행동이었기 때문에 적군인 미군에게도 인정받은 것이며, 이런 식의 최후의 자폭은 어느 문화권에서도 용맹한 죽음으로 칭송된다. 비슷한 예로 산타크루즈 해전 당시 일본군의 급강하폭격기가 비행불능 상태에 빠지자 호넷에 돌진해 함교에 화재를 일으킨 사례도 있다. 마찬가지로 미드웨이 해전 때 요크타운에 돌진한 사례가 있다고는 하는데, 이는 정작 미군 측에선 기록이 없어서 불분명한 편 (일본함대 공습에 나섰던 미군 B 25 중 한 대가 격추되면서 일본군 기함 아카기의 함교에 충돌할 뻔 했다는 증언이 있으나 조종사의 자폭 시도였는지는 불명[7] )자세한 것은 미드웨이 해전 문서를 참고하기 바란다. 전쟁 초기 일본 측에서는 이런 충돌을 타이아타리(몸통박치기)라고 불렀다.

일본군이 개전 초부터 가미카제 전술을 공식적인 전술로 채택하고, 진주만 공습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사용하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건 전부 개소리로, 일본군의 파일럿들의 숙련도는 개전 초에 미군에 비해 월등하였으며, 진주만 공습 및 미드웨이 해전, 과달카날 전투필리핀 해 해전 이전까지의 일본군 함재기들의 제식 공격전술은 통상적인 뇌격 또는 급강하 폭격이었다.

그 밖에 필리핀 해 해전 당시 고마츠 상등비행병조의 사례가 있는데, 막 다이호에서 이함하던 고마츠는 모함으로 향하는 어뢰를 보자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해수면으로 돌격, 자신의 기체로 프랜드 실드를 시전해 어뢰 한 발을 막아내고 산화한다.[8] 다만 고마츠의 사례는 적군에 대한 공격 목적에서 자폭한 것이 아니라 위험에 처한 아군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바치고 장렬히 산화한 경우라 위의 사례하고는 다른 케이스. 당연히 이 항목의 개막장 카미카제 전술과 비교하기조차 미안한 경우다.

미군도 마찬가지였는데, 미드웨이 해전만 해도 먼저 공격한 미군 뇌격기 부대들은 자신들이 죽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돌입했다.[9] 그러나 이러한 뇌격기 편대의 전멸을 각오한 돌입에 일본군 전투기들은 고공을 비워둔 채 저공에 몰려있었고, 미군의 급강하 폭격기들은 아무런 방해 없이 일본 항모를 잡아낼 수 있었다.[10] 후에 뇌격기, 급폭기편대의 시간차 공격이 의도된 것이었냐는 언론의 질문에 루즈벨트 대통령이 답하기를 "죽을 것을 알면서 공격 명령을 내리는 지휘관은 없다. 자발적으로 돌입한 그들에게 우린 큰 빚을 졌다"라고 술회했다.[11] 군인이 매우 위험하거나 죽을 확률이 높은 작전에 투입되는 것과, 병사를 죽이기 위한 작전에 투입되는 것은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그러나 미군이 '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이라고 부르는 1944년 6월의 필리핀 해 해전에서 일본 해군의 항공모함기동부대가 괴멸당한 이후, 일본군 일선 지휘관들은 알아서 부하들에게 자살공격을 훈련시키기 시작했다. 1944년 7월 21일, 일본의 군령부는 '대해지 제431호' 에 의거하여 특공작전을 정식으로 채용하였으며, 급기야 1944년 10월 5일 군령부는 지시하지는 않겠지만 현장의 자발적 공격은 반대하지 않겠다면서 자살공격을 정식으로 허가했다.

그러나 최근 NHK에서 방송한 '일본 해군 400시간의 증언' 이라는 다큐멘터리에 따르면 첫 카미카제 출격이 있기 이미 1년전 해군 군령부에서 논의가 있었고 가이텐MXY-7 오카, 신요과 같은 자폭 병기가 적어도 1944년 4월 이후부터 건조 방침이 구체화되고 있었다. 또한 특공에 대한 전과 보고 및 선전에 대한 지침이 군령부로부터 일선 부대에 전보로 하달한 것이 밝혀졌고, 일선 부대의 자발적 공격이라고는 하지만 카미카제 부대에 편제 명령을 하달하고, 심지어 1945년 1월 최고 전쟁 지도 회의에서 특공을 주축으로 하는 일본 열도 방위 계획 논의가 있었음이 밝혀짐으로써 카미카제가 명목상으론 '자원'이지만 국가가 강요한 정신나간 자폭 공격 계획이었음이 밝혀졌다. 그럼에도 항복 직후에는 전범 재판에 대비해서 특공은 수세에 몰려 어쩔수없이 일선 부대에서 자발적으로 시행한 것이지 강요에 의한 것이 아니다라고 증언하라는 지침서를 만들어 두기 까지 했다.

10월 20일에는 최초로 신푸 특별공격대가 편성되었다. 이후에는 아예 카미카제가 주 공격이 되고, 기존 전투병기가 호위병력으로 전락한다. 아예 그냥 일단 닥돌해서 죽어야 하는 가이텐, 신요, MXY-7 오카 같은 특공병기를 주력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주로 태평양 전선에서 카미카제가 실시되었으나, 만주 쪽에서도 소련군을 상대로 간간이 실시했다는 말도 있다. 전쟁이 끝난 이후에도 쿠릴 열도에 상륙하는 소련군을 지원하는 소해정을 대상으로 돌격한 전투기도 있었고, 이는 일본군 최후의 카미카제 전과로 기록되게 된다.

자폭공격으로 격침되었음이 확실한 최후의 미군 함선은 1945년 7월 28일, 오키나와 근해에서 93식 중간연습기[12]의 격돌로 침몰된 플레처급 구축함 DD-792 캘러헌이다.

4. 원인

  • F6F 헬캣, VT신관을 대표로 하는 연합군(특히 미군) 방공능력의 비약적인 향상. 설상가상으로 여기에 더해 미해군의 방공전술이 무르익어 대공원형진을 내놓게 되면서 더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켰다. 그 결과 전함 한 척이 수십 대의 일본군 전투기를 가볍게 학살해버리는 참극이 연출되었으며, 폭격, 뇌격을 위해 어쩔수 없이 군함에 가까이 접근해야 하는 공격기들은 종이비행기마냥 떨어졌다.[13]
  • 과달카날 전역을 거치면서 조종요원 손실이 계속 늘어난 반면 조종사 양성능력은 당시 다른 참전국들에 비해 상당히 낮았다. 애초에 일본군은 함대결전사상에 취해서 단기결전만을 염두에 둔 전략 때문에 장기적인 조종사 수급에 대해서는 심도 있게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양성기관 수도 적었던 데다 폐쇄적이었고 거기에다 조종 능력과는 상관 없는 사안에도 교육생을 탈락시키는 등[14]의 짓까지 더해졌다. 비뚤어진 엘리트 의식의 전형. 그런데 이렇게 소수정예로 뽑아놓고서는 정작 일선에서의 발언권은 매우 적었다. 그리고 조종사의 계급을 조종사 지원 전의 계급으로 묶고 진급에도 소태같이 굴었다. 조종사의 손실을 키운 간접적인 원인이며 숙련된 조종사의 보충이 어려웠다.[15] 이러다보니 적 군함공격은 고사하고 적 군함까지 공격기들을 호위할 호위편대도 부족한 수준이였다.
  • 거기다 초기에 밀어넣은 숙련된 베테랑 조종사들이 카미카제를 하면서 제대로 미 함대에 한 방 먹였다. 그래서 일본군 수뇌부는 이게 먹히는 작전인 줄 알고 계속 했는데 문제는 이 짓거리로 숙련된 조종사가 계속 죽어나갔다.[16]
  • 더 중요한 건 파일럿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글러먹었다는 것. 비행학교를 나와서 파일럿이 될 때 받은 계급을 어지간한 사유가 아니면 전사할 때까지 갖고 간다. 쉽게 말해 병계급에서 시작한 파일럿이면 전사할 때까지 병계급이며, 부사관을 받고 장교로 올라가려면 상등비행병조에서 전사 등등으로 계급특진을 받아서 올라가는 수 정도가 한계다. 살아서 이 위관급 장교가 된 사카이 사부로"입대 11년만에 기념비적인 정규장교 진급을 해냈다"라고 할 정도면 말 다 했다. 필리핀 해 해전에서 다이호를 지키려다가 전사한 고마츠 역시 위관급 같은 장교가 아니라 상등비행병조, 즉 부사관[17]에 불과했으니 뭐.... 이 계급문제가 왜 중요한지는 아래에도 나오겠지만, 작전을 입안, 계획하는 단계에서 가능성 여부를 따져볼 때 파일럿이 수정-보완할 여지가 없어진다는 거다.

얼핏 보면 전투기 한두대를 희생해서 적 군함을 격침시킬 수 있는 효율적인 전술이다. 그러나 이걸 성공시킬 수 있는 베테랑 전투기 조종사를 양성하는 데 드는 엄청난 시간과 비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지극히 1차원적인 발상.

근본적인 원인은 일본군이 품은 부조리함이다. 처음 작전 계획을 들은 해군 장관부터 어이가 없어서 "이딴 걸 작전이라고 내놨냐?"고 따졌으며, 첫 카미카제 출격 때는 호위를 요청받은 부대의 지휘관이 "그딴 미친 짓에 붙일 호위 따윈 없음, 좆까" 이라며 대놓고 씹었다. 기어이 카미카제 전술이 정식으로 채택된 회의에서도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꽤 많은 지휘관들이 반대했으나 전황이 너무나 막장이었던지라 결국 통과되고 말았다고 한다.

더 기가 막힌 점은, 이딴 자폭 행위는 중세 무사도를 기준으로 보아도 가장 금기시하는 행동이었다. 할복이나 옥쇄는 어디까지나 명예를 택했다면 최후의 한 사람까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용감하게 싸우다가 죽어라였지 목숨은 내다 버려 자폭하라는 것이 아니었다. 용맹하게 싸우다 죽는것이 무사도 정신이지 무식하게 손에 수류탄 하나 들고 돌격하다 죽으라는 뜻이 아니었다. 하지만 메이지 시기를 거치면서 추신구라 같은 광기를 진짜 무사도로 착각한 사이비 무사들이 생겨나고 근대 시기에 무사도의 의미가 순수한 인명경시에 대한 경외로 변질되었다.(이 부분 역시 일본군의 육해군 대립이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다.) 거기에 더해 자신들의 체통과 보신주의에 목 말랐던 군부는 자폭 행위를 미화하면서 매우 적극적으로 장려했다. 하지만 전쟁 끝난 후 군부에서 고위직들 중 자결한 이는 손에 꼽을 정도이다.[18]

5. 반응

5.1. 일본

"그들이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며 용기있게, 기쁘게 떠났다는 것은 전부 거짓말이다. 그들은 마치 도살장의 양들과 같았고, 모두 고개를 숙인 채 비틀거리며 걸어갔다. 어떤 사람들은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해 기간병들에게 실려서 강제로 비행기 안으로 밀어넣어졌다."

- 뉴욕 타임즈와의 인터뷰 중 와타나베 츠네오 요미우리 신문 전 회장겸 주필의 증언[19]
'카미카제를 미화하려는 생각을 절대 지지할 수 없다. 그건 미친 짓이다.' '카미카제로 허망하게 죽어간 친구들을 평생 애도하며 살았다. 그렇게 친구들이 죽도록 내버려둔 것에 대해 후회하고 고통받고 있다.' '카미카제는 절대 미화해서는 안 되며 다시 일어나서도 안 된다.'

- 생존 카미카제 대원 칸베 유타카[20]
'우리가 왜 그런 명령에 따랐고 왜 죽어야 했는지 묻는 건 말이 안 되는 일이다. 당시에 ‘나는 카미카제를 하지 않겠다’고 말할 여지가 전혀 없었다.' '카미카제는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 '일본 젊은이들이 그 비극과 공포를 실질적으로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

- 생존 카미카제 대원 아사노 아키노리[21]
'지금은 새벽이다. 밤 3시다. 오전 3시다. 아아! 죽고 싶지 않다. 외롭다. 왜 이리 외로운 걸까.'
- 하야시 타다오, 교토제국대학 재학 중[22] 징집, 향년 24살 전사[23]
카미카제는 전쟁 역사상 가장 효과적인 미사일이었다. 유도장치 역할은 조국의 영광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치겠다고 나선 파일럿이 맡았다. 사실 카미카제의 작전 성공률은 지극히 낮았지만 그것만으로도 적에게 겁을 주기에는 충분했다. 또한 눈에 보이는 성과에는 한계가 있었지만 이들이 자아내는 공포란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였다.

-영국 크롬웰 프로덕션, 2차대전사 항공모함전 편[24]
아직까지도 이들 카미카제 조종사들을 광신적인 국수주의자로 보는 시각이 많다. 하지만, 사실 대부분의 조종사들은 애국심보다는 그저 의무감과 강요에 못 이겨서 어쩔 수 없이 출격 했다.

희생강요하는 편도임무였다.

- 히스토리 채널, 컬러로 보는 2차대전사 항공모함과 카미카제 편
"이렇게까지 해서 내리막길인 전쟁을 지속해야 하는건가? 승산이 없는 상황에 자포자기한 상층부가 마지막 발악을 하는 것 뿐 아닌가?"
こうまでして、下り坂の戦争をやる必要があるのだろうか?勝算のない上層部のやぶれかぶれの最後のあがきとしか思えなかった?

- 이와모토 테츠조가 44년에 제 2 항공전대에서 카미카제 특공대원을 모집하자 했던 말
"카미카제는 일본 고래(古來)의 기습작전에 따른 것인데, 한 번은 성공하더라도 10개월 동안 몇 번씩 시도하면 어떤 바보가 당하겠습니까? 덴노가 그걸 깨닫고 멈추도록 지시했어야 했습니다."

- 사카이 사부로가 카미카제에 대해 한 말
"제가 선두로 출격하죠. 병학교 출신자도 전부 출격시키겠습니다. 예비사관은 출격시켜선 안 되겠죠. 겐다 사령관님은 마지막에 와주십시오. 다만 조건이 있습니다. 명령을 내린 사령부의 참모가 저와 함께 선두에서 출격한다면 343 항공대는 하겠습니다."

- 츠루기(劍) 부대라는 이명이 붙은 343 해군항공대의 비행대장 시가 요시오가 자기 부대에 카미카제 명령이 떨어진 것을 상관인 겐다 미노루로부터 듣고 맹렬히 반발하면서[25]
"아직까지도 눈을 감으면 내가 가르친 학생들이 눈에 선한데 수많은 제자들이 카미카제 특공대로 끌려갔다. 어째서 일본군 사령부는 그런 어리석은 작전을 10개월이나 지속했는가. 모든 이들이 카미카제에 지원했다지만 죽으라고 보낸 겐다 미노루는 미국으로 건너가서 살아있다.[26] 모두 거짓말쟁이들이다."

- 일본군 비행학교 교관이 한 말
"나 같은 우수한 파일럿을 죽이다니. 일본은 끝장이야.[27] 난 굳이 몸으로 들이받지 않아도 놈들의 갑판에 폭탄을 명중시킬 수 있다고. 난 덴노라든가 일본 제국을 위해서 가는 게 아냐. 사랑하는 내 마누라를 지키기 위해서 가는 거지. 전쟁에서 지면 미국 놈들에게 내 마누라가 강간당할 거 아닌가? 난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죽으러 간다. 어때, 멋지지 않나?"[28]

- 첫 특공대원 세키 유키오가 기자에게 남긴 말
"대일본 제국 카미카제 특공대의 일원으로 선발된 것은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는 자살행위나 다름없는 짓이고 제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절대 생각할 수 없는 작전이다. 자살하고 싶어서 안달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말이다. 과연 전체주의 국가다운 발상이라 할 수 있겠다. 이번 일로 반짝 효과를 볼 수는 있겠지만 패전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 카미카제 특공대원 우메하라 유지가 남긴 유서, 22세의 나이에 전사
"전쟁 중 '천황폐하 만세', '대일본제국 만세'를 외치며 죽었다고들 하는데 난 그런 전우는 단 한 명도 보질 못했어요. 모두가 마지막 순간 '오카상(お母さん, 어머니)'을 외치더군요."

- A6M 조종사였던 하라다 가나메가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증언
"그런가? 그러면 저 햇병아리 조종사들을 모두 이와모토 테츠조처럼 슈퍼 에이스로 만든 후 특공시키는 건 어떤가?"

- 노부히토 대좌가 항공군 사령관을 설득할 때 한 말.
"그럼 병력을 소모시킬 뿐이 아닙니까?"

- 아키히토 당시 황태자[29]가 전쟁 중 피난처에서 카미카제에 대한 장교의 설명을 듣고 한 말[30]

사카이 사부로가 전시중에 카미카제에 대해 비난했다든가 거부감을 보였다는 일화는 없다. 사카이 사부로의 카미카제 비난은 전쟁 이후 '전쟁연구가'를 자칭하며 활동하던 시절에 나온 것들이다. 그러나 사카이가 잠시 소속됐던 343 해군항공대의 비행대장 시가 요시오와 카미카제 명령을 받고 그걸 시가에게 알린 343 항공대의 사령관 겐다 미노루의 대화(겐다 미노루가 카미카제를 주장했다고 비난하는 설을 사카이 사부로 등이 내놓은 적이 있는데, 정작 겐다가 주장했던 건 항공모함에서 이함하기 힘든 험한 날씨에 육상 기지에서 공격하는 이른바 'T 공격'이었다. 무조건적인 자폭 같은 건 염두에 두지도 않고 처음부터 가능한 한 기지로의 복귀를 전제로 한 전술이다.), 카미카제 명령을 받고 무시하면서 본인 부하들에게는 "죽으면 끝이야. 전투기에 오르는 건 계속 날아올라서 적기를 격추하기 위해서라고."라 하며 죽어도 카미카제를 시키지 않은 이와모토 테츠조, 뿐만 아니라 특공대원 당사자들조차도 대부분 미친 짓이나 병력만 낭비하는 무의미하기 짝이 없는 바보짓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어린 초등학생도 아는 상식이었으니 말 다했다.

처음은 일본 군부조차도 "이딴 미친 짓을 작전이라고 내놓은 거냐!?"고 따졌다. 모두 찬성한 건 아니라서 이와모토 테츠조 같은 이들은 카미카제에 대해 강력히 비난했다. 세키 유키오나 전후의 사카이 사부로처럼 아예 "일본이 드디어 망하려고 작정했구나" 라든가 "대본영은 미친놈들이다"라는 등의 욕을 퍼붓는 경우도 많았다. 이들은 그들 자신부터가 카미카제를 미친 짓이라고 봤기 때문에 본인들이 지휘하는 부대에서 부하 개개인이 자의로 하겠다면야 몰라도 절대로 본인들이 나서서 부하들에게 카미카제를 하라고 지시하는 짓은 하지 않았다.[31]

폭탄이나 어뢰를 싣고 가서 평범하게 뇌격이나 급강하 폭격을 한 뒤에 그냥 돌아온 이들도 있다고 한다. 이에 정신 나간 대본영과 일선 지휘관들은 "야 이 미친놈아! 가서 죽으라고 보냈더니 살아 돌아와? 그러고도 황군이냐!" 라고 하면서 길길이 갈굼해댔다고 한다. 덕분에 광기에서 벗어나서 전쟁에 회의를 느낀 파일럿도 있었을 정도이다. 카미카제의 창시자 중 한 명인 우가키 마토메는 확실하게 명중할 자신이 있으면 그냥 폭격하고 귀환해도 되냐고 부하가 질문하자 "허가할 수 없다!"고 반대했다고 한다. 물론 일부 지휘관들은 카미카제가 상식을 초월한 미친 행동임을 이해했기 때문에 "그래, 잘했다"면서 차마 카미카제를 실패하고 돌아온 이들을 질책할 수는 없었던 사람들도 있었다. 특히 위에 나온 사례중 한 명인 343 해군항공대 비행대장 시가 요시오는 부하들을 향해 "너희들은 다 죽으러 가라면서 자기들은 죽지 않겠다는 것은 명령의 영역이 아니다."라고 대놓고 씹었다.

그러나 어디에도 예외는 있는 법이다.
물론 지금까지도 논란이 많은 공격이라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때 당시에는 그 방법밖에 없었어요. 확실하게 적 함선을 공격하기 위하여 특공으로서 돌입한다, 그것이 베스트가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 NGC 다큐멘터리, '일본의 비밀무기 잠수항모 I-400'

인터넷에 꽤 널리 퍼진 이야기로 '카미카제 대원이 연합군 항모에 착함 후 항복했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산호해 해전에서 귀함이 불가능한 상태가 된 일본군 파일럿이 폭탄을 버린 후 요크타운에 착함해 항복했다는 이야기가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 이런 대단한 업적을 남긴 사람임에도 그의 이름을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보아 이 특공대원의 일화는 그냥 하나의 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이전엔 적혀있었으나, 산호해 해전에서 일본군 파일럿이 폭탄을 버린 후 요크타운에 착함한 적은 없지만 착륙하려 한 사실은 있는게 확실한 것 같다.

해당 이야기는 이렇다. 이 웹사이트에 따르면[32] 여기엔 이노우에가[33] 오후 4시 30분경, 호위기 1대 없이 야간 비행 훈련도 제대로 못 받은 27대의 폭격기/뇌격기 혼합 편대를 내보냈다고 한다. 너무나도 피곤했던 일본 조종사들은 아무것도 보지 못했고 초계비행구역의 끝자락에서야 기수를 돌리고선 적재되어있던 폭탄과 어뢰를 버렸는데 마침 와일드캣을 출격시키던 미항모 요크타운을 발견한것이다. 해가 저무는 어둑어둑한 그림자 속에서 와일드캣은 총 15대 중 8대의 케이트 뇌격기와 한대의 을 격추시켰다고 한다. 그런데 일본 해군 조종사들은 야간비행 훈련의 부재와 피로가 겹쳐서 모른듯하다. 이 때[34] 방향감각을 상실했던 일본 파일럿들은 아래에 아군 항모를 발견하고는 남은 폭격기/뇌격기 18대가 모두 항모 착함 준비를 했다고 한다. 편대장이 먼저 플랩을 내리고 기어를 내리고선 착륙하다가 아군 항모가 사실은 미군 항모라는 사실을 알아내고선 스로틀을 확 올리고는 빠져나갔다고 하는데 그때까지 요크타운도 적인지 아군인지 혼란스러워하던 때라 총알 한발 날라오지 않았다고 한다. 몇 시간 동안 힘들게 조종하면서 길까지 잃었다가 미국 군함을 찾았더니 공격할 무기가 없었다.

1999년 네셔널 지오그래픽 익스플로러와 2002년 올리버 노스와 함께하는 전쟁 이야기 (War Stories with Oliver North)에 나왔던 빌 서지 (Bill Surgi)라는 사람은 이 사건 당시 요크타운에 있었다고 한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서 아래와 같이 회상했다.
"그땐 석양이 지고 있었지. 서쪽엔 햇빛이 있었지만 동쪽은 이미 어두웠어. 요크타운은 초계비행 (CAP - Combat Air Patrol) 나갔던 F4F 와일드캣을 착함 시키려고 준비중이었는데 우리가 알아듣지도 못하는 불빛 신호를 뱉는 비행기들이 나타나서는 주위를 빙빙 도는거야. 이 항공기들은 곧 착륙하려는듯 랜딩 패턴을 그렸는데 착함 신호 장교 (LSO)는 초계비행 나갔던 F4F들을 착함시키려고 준비중이었을거야. 걔네들 외엔 착륙 할 항공기가 없었거든. 그런데 F4F는 접이식 랜딩기어가 있는데 LSO가 본건 양옆으로 넓은 항공기가 고정식 기어를 달고선 랜딩 패턴을 그리는거였어. 알고보니 일본의 99식 아이치 급강하 폭격기, 'Val'이었지. LSO는 착함 금지를 신호를 보냈고 일본 폭격기는 그 신호를 받아들이고선 옆으로 피하더군. 벅마스터 함장은 "착륙 시도하는 적을 쫓아내라"고 했고 미트볼[35]이 좌현에 나타나면서 모두가 사격 개시했지. 예광탄이 적 전투기에 박히는데 마치 폭죽을 보는듯 했다네. 그때가서야 아마 자기네들 항모가 아니란걸 알아차렸겠지. 이상한 일이었다고 말하기에도 부족한 일이고 사실 우리도 모두 신경이 날카롭게 서있었거든. 그 혼란 속에서 초계비행 나갔던 몇몇 F4F가 아군 사격을 뚫고 나타났는데 윌리엄 W. 반스 (Willian W. Barnes) 소위는 오일 쿨러가 피격당해서 박살난채로 착륙하기도 했어. 그는 매우 화가 나있는 상태였는데 자기가 왜 아군의 사격에 맞았는지 알고싶어했지."

5.2. 미국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어떻게 자기 목숨을 그렇게 쉽게 버릴 수 있는지 말이예요.
"조종사라는 고급 인력을 무의미하게 소비하다니. 나였으면 그런 명령을 내린 놈을 그 자리에서 쏴 죽였을 것이다."
- 전후의 더글러스 맥아더[36]
"쪽발이들(japs)도 끝이군."
- 윌리엄 홀시
'카미카제 전술은 실패한 전술이라 할 수 있습니다. 5천여 명의 군사가 주 목표인 항공모함을 위해 달려들었지만, 정작 항공모함은 1척밖에 격침시키지 못했죠.'
-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 히틀러의 메가프로젝트, 카미카제 편[37]

미국 해군 장병들도 이러한 비상식적인 전술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카미카제 전술이 등장한 초기에 엔진이 고장 난 항공기가 운 나쁘게 우리 배를 들이받았다 이렇게 생각했다고 한다.[38] 그러나 일본군 군부가 바랐듯이 겁을 먹기는 커녕 카미카제에 대한 경계감과 전투의지만 더욱 상승했다. 큰 위협요소를 발견하면 어떻게든 없애버리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안 그래도 개전 직후부터 일본인들을 "Japs" 혹은 "Yellow Monkey(또는 Bastard)"라고 부르며 무시하고 경멸하던 차에 이러한 상식 외의 행동까지 일삼자 일선 장병들은 일본군을 더 이상 같은 인간으로 보지 않는 수준에까지 이르렀으며, 그리고 이 때문에 당시 동양계 미국인들은 인종차별적 시선이 한층 강해져 고생해야했다.

다만 미군이 이 전술을 단순한 뻘짓으로 봤을거란 생각도 버리는 게 좋다. 레이더 피켓함까지 써가며 가능한 한 피해를 억제하려고 최선을 다했다. 격침수는 얼마 안 될지라도 피해함이나 사망승조원의 수는 결코 가볍게 넘길 숫자가 아니었다. 실제로 상당한 위협이라고 보았다는 미군 제독들의 증언 혹은 기록이 있다고 한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일위키에서 주장하는것처럼 카미카제가 합당한 선택이며 제1의 위협, 혹은 정신적인 위협이었다는 투는 말도 안된다.

6. 조종사의 심리

일반인들에게는 보통 '절망적인 상황에서 천황을 위해 기꺼이 죽으려 하던 광신도들' 쯤으로 인식되고 일부 일본 극우세력은 '조국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친 젊은이들' 쯤으로 선동하기도 하는데, 물론 '진심으로 일본 제국덴노를 위해 죽으려 하는 광신도들'도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대부분은 사실상 '반강제적'으로 끌려온 것이나 다름이 없었다.[39]

정말 자원으로 지원했다기보다는, 심리적으로 억압된 상태가 더 많았다는 것이다. 이를 테면 행진식에서 카미카제에 지원하지 않을 조종사들을 보고 앞으로 나오라고 하는 등, 안 그래도 소집 받기 전부터 황국신민 사상으로 온갖 세뇌를 당했을 사람들인데 이런 분위기에서 누가 앞으로 나갈까?[40]

일본군 특유의 가혹행위와 겹치고 갈굼받다가 자기 자신과 가족에게 불명예나 해코지가 오지 않을까 두려워하다가 심리적으로 궁지에 몰리고 결국에는 "나라를 위해 죽는 길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나서게 된 것이다. 아래에도 나와있듯이 당시 특공대원들의 어록이나 일기를 읽어보면 당시 조종사들의 심리를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오히려 자신을 이런 상황에 몰아놓은 조국을 원망하면서 가는 조종사들도 꽤 많았다.

이들 중에는 외국어를 능숙히 구사하고 독일프랑스 철학을 전공하는 등, 상당히 교육받은 대학생들도 있었다. 당시에 저 정도로 교육받은 청년들이라면 그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41] 맨발의 겐에서도 이런 식으로 반강제적으로 끌려나온 카미카제 조종사들[42]이 잠깐 나온다.[43]

일본 제국은 당시 청소년들에게 비행기와 파일럿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파일럿이 비행기를 타고 학교에 방문한다거나 소년잡지의 삽화, 소학교(초등학교)부터 교과서 등지에 비행기 그림이 나오고 현재의 고무동력기 마냥 만드는 법도 가르쳤다. 한마디로 파일럿=엘리트라는 관념을 심어주기 위해서였다.

일제강점기 시절의 많은 조선의 소년들도 비행학교에 입학하여 훈련을 받다가 특공대로 끌려갔다. 몇몇은 전쟁이 끝나서 운이 좋게 살아돌아왔지만, 죽은 이들은 일제의 A급 전범들과 함께 '야스쿠니 신사'에 있다. 이건 부관참시효수조차 능가하는 최악의 모욕이다. 일본 극우들은 조종사들이 자랑스럽게 자폭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 애국심이 넘치는 조종사들이 없잖아 있었을 수도 있지만, 당시 관련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연히 조종사들 상당수는 군중심리와 압박, 연좌제의 공포에 마지못해 임무에 참여하여 돌아버릴 판이었고, 죽기 직전에 내뱉은 말이 텐노 헤이카 반자이(천황 폐하 만세)가 아니라 오카상(어머니)이라는 사실만 봐도 억지로 이 미친 짓을 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군중심리도 심각한 수준이었어서, 카미카제 부대에 차출당했으나 출격 며칠 전에 부상을 당해 부대에서 제외되는 바람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한 병사는, 그 뒤에 몸이 회복되어 건강하게 고향으로 돌아갔다는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해피 엔딩인 상황이었으나, 고향으로 돌아가자 부끄럽지도 않나며 돌부터 맞았다는 사례도 있다. 집안에서도 사지 멀쩡한데도 병신취급 당했다고 하는 등 전쟁 후 몇 년간은 굉장히 힘들게 살았다는 모양. 당시에는 일반 일본 군중들도 대단히 비이성적인 시대였기에, 이런 분위기에 자살하라고 위에서 명령하는 걸 일개 개인은 아무리 발버둥 쳐도 소용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6.1. 실패 원인

전투기로 충돌 테스트도 한다[44] 처음부터 인간이 해서는 안 될 짓이지만, 일본군은 그런 짓을 하고도 아까운 목숨만 내다버렸다. 아주 극단적인 비유지만 만약 무인 대함 미사일이 이정도 성능이었으면 닥치고 폐기처분해야할 정도로 실적과 효율이 나빴다. 그 원인을 소개한다.

6.1.1. 연합군의 방공망

F4U 콜세어, F6F 헬캣, VT신관을 대표로 하는 연합군(특히 미군) 방공능력의 비약적인 향상으로 인해 함대에 접근하기도 전에 하늘에 날아다니는건 그냥 전부 삭제되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여기에 더해 미해군의 방공전술이 무르익어 대공원형진을 내놓게 되면서 더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켰다.

문제는 대전 후반으로 갈수록 태평양에 있는 섬들을 점령한 미군이 그곳에 비행장과 격납고를 짓기 시작하면서 단순 함재기뿐만 아니라 P-51 머스탱, P-38라이트닝 같이 괴물같은 기체들이 하늘을 점령하고, 섬에서도 항공정찰과 지상 레이더를 통해 항공기들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대비를 할 수 있었던 연합국 측에 비해, 일본 해군의 경우 미드웨이 해전에서 다수의 항공모함을 잃고 전략적 요충지인 섬들마저 빼앗기니 작전반경은 매우 제한적이게 되었다. 또 여러 해전과 항공전을 거치면서 숙련된 파일럿들이 늘어난 연합군에 비해 일본 해군 항공대는 갈수록 숙련된 파일럿이 줄어 카미카제를 호위할 호위비행대조차 없을 정도로 열악해지고 만다.

6.1.2. 수준 미달의 조종사

카미카제에 투입되었던 조종사는 긴급 양성된 신참 조종사가 많았다. 카미카제 대원들을 훈련시키는 과정에서 많은 수가 훈련 중 착륙 등 비행과정에서 사망했을 정도인데다, 무엇보다도 기본적인 이착륙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초보 조종사들이 바다[45]에서 방향을 잡고 항로를 유지하는 고난이도의 교육을 제대로 받았을 리가 만무하다. 거기다 유럽과 달리 태평양은 엄청난 제트기류로 인해 숙련된 조종사들도 상당히 힘들어하는 비행 경로다. 일본 본토 공습 당시 커티스 르메이가 일명 석기시대 작전'예배당 작전(Operation Meetinghouse)'을 짜면서 주간에 하던 고고도에서의 고폭탄 위주 정밀 폭격이 아니라 야간에 소이탄을 이용한 저공 융단 폭격으로 폭격 방침을 잡은 이유도 이것이 원인을 제공했다.[46]

목표까지 가는 길을 못 찾으면 끝없는 태평양 수면에 카미카제하는 결말이 된다.[47] 태평양의 망망대해 위에서 나침반의 방향과 몇 가지 측량법만 의지해서 목표물을 찾는다는 건 상당한 숙련도가 필요했다.[48] 그리고 태평양 전쟁 후반에는 카미카제용 양성 조종사도 대단히 귀한 존재였다.

결국 선도기로 숙련된 조종사의 선도가 미군의 촘촘한 초계망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필수였다. 즉, 카미카제를 시도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칠면조들을 선도해서 적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까지 선도해야 했는데 비숙련자들을 이끌면서 자폭하러 가는 비행이 쉬운 일인지 어려운 일인지는 안 봐도 비디오다. 후에 선도기 조종사가 인터뷰에서 밝힌 바로는 배에 뛰어들 때 "천황 폐하 만세"를 외친 전우는 없었으며, 모두 "어머니"를 불렀다고 한다... 자폭하지 않는 선도기 조종사들은 무전을 통해 수많은 죽음을 전해들었고 지금도 악몽으로 고통받는다고 한다.

심지어 숙련된 조종사도 회피 기동하는 군함을 명중시키기 어려운데[49], 신참 조종사들이 폭격에 성공하는 것은 사실상 기적에 가까웠다. 하지만 닥돌하게 만들면 비슷한 수준의 조종사가 폭격하는 것보다는 명중률이 더 나왔다고 한다. 그런데 그 명중률이 고작 10% 정도이다. 게다가 1941년 12월 7일의 진주만 공습 후에 본격적으로 가동된, 연합국 군인들에게 무기를 제공한다는 무기대여법1942년 말부터는 한 술 더 떠서 더는 기다릴 수 없다까지 치면서 물자를 쏟아내고 압도적인 인적자원을 가지고 있던 미국과 정상적인 대결을 펼쳐서는 이렇게 해도 도저히 승산이 없었다.

6.1.3. 이성을 날린 인식

카미카제 특공대의 임무는 미 해군 항공모함에 자살공격을 하는 것이었다. 물론, 초음속으로 날아드는 대구경 함포탄에 얻어맞아도 작전이 가능하게끔 설계된 전함을 상대로 카미카제용 비행기의 폭약과 속력 따위로 충돌하면 아스팔트 위에 내던져진 달걀 신세가 된다.

하지만 조종사들이 날아가다가 아무 배나 보이면 그냥 헤딩했다는 것. 나는 법만 간신히 배웠고 극한의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를 강요받아 성급해진 신참 조종사들에게 까마득히 멀리 보이는 조그만 점이 어떤 배인지 알아보는 적 함선 식별 등, 고급 행동이 가능했을 턱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제 전방에서 레이더 피켓(picket) 임무라고 해서 레이더를 장착한 구축함들이 항모의 외곽을 둘러싸고 대공경계를 맡았는데[50] 해당 임무를 하던 구축함들이 더 큰 피해를 본 편이다.[51] 몸빵도 원래 레이더 피켓함의 임무 중 하나긴 했지만... 심지어 이 함선들은 나 항모 아님 이라고 써붙여 놓기까지 했다고 한다. 안습. 게다가 미군의 대공화력은 압도적이었다.[52] 카미카제가 공격하려고 해도 그 전에 전투기와 대공포로 이뤄진 철벽을 뚫어야 했다.[53]

그나마 카미카제 특공대의 성과를 키운 것은 바로 미 해군 항공모함의 비행갑판이 목재였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실제 같은 시기 작전에 참여한 영국 항공모함도 카미카제 공격을 받았지만 피해는 미 해군에 비하면 새 발의 피였다. 이유는 영국 항공모함은 비행갑판에 장갑판이 깔려있었고 그 덕분에 카미카제 전투기가 들이받아도 그냥 납작한 팬케이크가 되고 말았으니 팬케이크 된 잔해를 치워버리고 갑판 살짝 보수하고 물청소 한 번 하면 바로 작전이 가능한 수준이었다. "프라이팬에 뛰어드는 달걀"이라는 비유도 있다.

대신 미군 항모는 현지에서의 응급수리가 가능했지만 영국 항모는 제대로 된 항공폭탄이 명중하는 등 일단 한 번 크게 손상되면 귀항해야 수리를 할 수 있었다. 이게 개방식 격납고와 폐쇄식 격납고의 차이이기도 하다.[54]

카미카제로 격침당한 정규항모는 한 척도 없다. 미국이 진주만 공습 직전에 건조한 에식스급 항공모함들 중에서 카미카제 맞고 비행갑판에 거대한 구멍이 뚫린 항모는 있어도[55]... 일본군 입장에서는 문자 그대로 현실은 시궁창이다. 전쟁이 시작되기도 한참 전에 건조한 요크타운급 항공모함들도 마찬가지다. 특히 2번함 CV-6 USS Enterprise의 경우 전쟁 끝나고 나서도 한참을 살아남았지만 결국 스크랩 처리 되었다. 하지만 그 전설적인 활약상으로 인해 이 함명 자체가 미 해군의 상징이 되었으며, 차기 항공모함[56]의 이름으로 지금도 계속 계승되고 있다.

다만 CVE-63 세인트 로 등 호위항모를 격침한 전과는 있다. 그런데 아래에도 나오지만 미군에서 호위항모는 1주~2주 꼴로 한 척씩 건조→취역시키고 있었다는 게 함정. 그것만이 아니라 미 해군이 운용한 호위항공모함들은 카사블랑카급 호위항공모함 문서를 봐도 알 수 있듯이 호위항공모함이라는 함종 자체를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만든 것도 아니고, 수송선단과 상륙부대의 호위를 위해서 급조한 것으로, 원래 전시표준선 중 하나인 리버티선[57]이나 유조선, 화물선 같은 수송선을 개장해서 만든 것들이다. 적의 공격에 대한 방어가 어느 정도 되는 전투'함'이 아닌 방어는 그런 거 없다인 수송'선'을 기반으로 만든 것들이니 당연히 물장갑이었다. 그래서 호위항공모함의 경우 전함의 포격을 받아도 장갑이 없다시피 할 정도다 보니 격침은커녕 과관통[58]으로 인한 구멍만 나고 끝인 경우도 있었다. 실제로 당대 미 해군의 호위항공모함 수병들이 호위항공모함에 붙은 식별코드인 CVE를 갖고 자학적인 말장난까지 쳤을 정도.

6.1.4. 수준 미달의 군용기

일단 항공기 관련 공업능력이 전쟁후반기로 갈수록 저하되었다. 여기에는 공장의 숙련공들조차 일선의 총알받이로 보내버린 일본군의 정책도 한몫 했다. 일선 전투원 못지 않게 숙련공의 양성[59]에도 힘을 기울였던 미국과는 아주 대조적인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투기의 설계, 제작이 난항을 거듭하여 원하는 성능을 낼 수 없게 된 것이다. 그리고 지금 일본이야 자동화로 유명하다지만 그때는 프레스기가 없어 쇠깎아 무기 만들었을 정도로 자동화 수준이 매우 떨어졌다. 그런 나라에서 숙련공을 갈아먹었다는 걸 통해 일본 군부가 얼마나 전쟁수행에 무지했는지 알 수 있다. 이리하여 같은 소총인데 부품호환이 안된다거나, 야전에서 정비가 힘들어 보급이 들어올때까지 기다려야한다는 등 비전투 손실이 엄청났다.

거기다 후반에는 본토 결전을 위해서 조금이라도 쓸 수 있는 기체를 온존하기 위하여 남아있는 95식 1형 복엽 연습기[60]를 자살 특공작전에 투입하였으며,[61] 이 연습기를 이용한 자폭으로 구축함 1척을 격침시켰는데 이러한 구식 복엽기의 경우에는 VT신관이 작동하지 않거나 기관포탄이 명중해도 관통할 뿐이고 워낙 속도가 느려서 돌입이 용이해 의외로 전과를 올리기 쉬웠기 때문이었다. 반면 워낙 저속기인 데다가 무거운 폭탄을 억지로 탑재했기 때문에 손쉬운 표적이 되었다.

문제는 대전 후반기로 갈수록 항공기 연료의 품질 악화가 발생했다. 이는 태평양 전쟁 전 미국의 석유 수출 동결 및 개전 이후 제해권 상실과 더불어 미군 잠수함들의 방해 같은 전황의 악화로 인해 동남아에서의 연료수급사정은 점점 악화되었으므로 송진같은 일단 굴릴수만 있는 연료들을 이용한 대체연료를 사용할 실정이므로[62] 정상적인 연료를 쓸 때보다 엔진 출력도 약하고 자주 꺼지는 현상까지 발생했다. 이런 것은 항공기를 만들 재료에도 적용되므로 전쟁 후반기의 일본군 항공기는 세심하게 만들어도 저질 재료로 인해 상당히 위험했다.

사실 원래 자살공격용이 아닌 병기를 임시로 땜빵질한 것에 불과하여 문제점이 속출한 것이었고, 이는 일본군 수뇌부도 충분히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63]. 하지만 막장 일본군답게 이들이 선택한 방안은 이런 미친 짓을 그만두는 게 아니라. 카미카제 전용으로 만들어진 자폭병기를 정식 편제하는 것이었다.

오카의 경우에는 자폭 공격에만 중점을 맞추고 기존의 카미카제가 폭탄 적재까지 해서 안 그래도 느린 비행기가 더 느려진다는 단점을 개선했다고 만든 유인유도식 미사일이지만, 결론적으로는 조종하기 힘들며 사정거리도 짧았고, 무엇보다 이걸 싣는 폭격기가 허구한 날 격추당하는 항공기였다. 결국 오카는 발사까지 안전하게 자신을 호송해줄 수단조차 확보하지 못해서 이걸 싣고 날아오른 폭격기 모기와 함께 격추당하는 결말을 맞았다.[64]

6.1.5. 수준 미달의 명중률

카미카제는 80~90도 사이의 고각에서 내려꽂힐 때 가장 높은 효율을 보여주었다고 한다. 사실상 급강하 폭격이나 다름없는데 이게 가능하면 이미 베테랑 파일럿이다.[65] 이착륙하는 것만 배운 신참 카미카제 대원이 급강하 폭격하듯 항모에 내리꽂는 데 성공한다면 그 파일럿은 제 2의 한스 울리히 루델, 에이노 일마리 유틸라이넨이 될 수도 있는 결코 일회용으로 굴려선 안 될 인재다.

그리고 상당히 인상적인 케이스로, 1945년 4월 도미야스 슌스케(富安俊助) 중위는 엔터프라이즈의 엘리베이터에 충돌하기 직전에 폭탄을 격납고로 가도록 조준해 분리하여 폭탄 받아라 전방 엘리베이터와 격납고를 동시에 파괴하는 신묘한 재주를 부렸으며 그 과정 또한 상당히 비범하다. 중위는 본래 총 26기 항공기로 구성된 공격대에 소속되어 있었지만 나머지 25기는 엔터프라이즈에 아무런 피해를 주지 못하고 6기가 대공포에, 19기가 초계기 F4U 콜세어에게 떨어졌다. 그 동안 도미야스 중위는 구름 위에서 항모의 위치를 확인하며 함재기들의 감시를 피하고 있었으며 마침내 6시 53분, 단신으로 엔터프라이즈의 방공망에 돌입한다. 함에서 쏘아올리는 엄청난 포화를 당연하다는 듯이 회피하며 함 위에서 180도 좌선회, 배면비행 상태로 전방 엘리베이터에 충돌하여 대폭발을 일으키고 덤으로 돌입 직전 폭탄을 분리하여 격납고까지 피해를 줬다. 이 때 엔터프라이즈의 방공화기는 40mm 보포스 기관포 54문에 20mm 오리콘 기관포 32문이었다. 여기에 태평양 전쟁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하여 숙련도 만큼은 비교를 불허할 정도의 엔터프라이즈의 승무원들이 저 무지막지한 화력을 항공기 단 한 대에 집중했으니 이 파일럿에게는 거의 최고 난이도급 탄막 슈팅 수준으로 포화가 쏟아졌을것이다. 근데 그 화망을 뚫고 약점을 정확히 타격하는데 성공한다.

이 공격으로 인해 엔터프라이즈는 120미터 상공까지 연기가 치솟았으며 전방 엘리베이터 완파+화재로 동부 솔로몬 해전과 산타크루즈 해전에 이은 역대 3번째 사상자를 내고 본국으로 돌아가 종전까지 도크 신세를 지게 된다. 물론 조금이라도 생각이 있는 군대라면 이런 신묘한 재주를 부릴 수 있는 일류 조종사에게는, 평범하게 공격하고 어떻게든 생환해서 다시 싸우게 하는 명령을 내려야 한다. 더 생각이 있는 군대라면 이런 인재는 아예 후방으로 빼서 새내기 조종사들에게 자신의 실력과 경험을 가르치는 교관 역할을 맡기거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효율적인 항공 작전을 구상하는 지휘관 역할을 맡기는게 정상이다. 일본군 파일럿의 계급은 병 계급이 거의 대부분이었고 진급에 굉장히 인색하다는걸 생각한다면 도미야스 슌스케의 중위라는 계급장은 굉장히 높은 것이다. 실제로 도미야스 슌스케는 츠쿠바 해군항공대의 비행교관이었으며 1945년 5월에는 신푸특공대 제6츠쿠바대의 대장이었다.

이렇게보면 도미야스 중위가 베테랑 에이스 파일럿으로 보일 수 있겠지만 그 역시 일본해군항공대의 조종사 인력풀 붕괴로 학병으로 입대하여 속성으로 키워진 조종사들중 하나로 비슷한 시기 육군의 특별조종견습사관으로 입대한 조선인 가미카제 탁경현이나 김상필의 경우에서 보듯 경력 및 실력과 상관없이 학력으로 임관후에는 소위 계급을 받았고 더 날림으로 키워지던 요카렌이나 소년비행병 출신 조종사들보다는 상대적으로 비행시간이 월등히 길어 이들을 지휘하는 비행교관이나 편대장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저 길다는 특조출신의 비행시간도 250시간이 채 안되는 시간으로 지금 기준으로는 저가항공의 신입 부기장 최저 지원 기준에도 미달하는 비행시간이다. 고작 100 시간의 비행 경력으로 저런 묘기가 가능하다는 것은 일류 파일럿이 될만한 재능을 가진 엘리트라는 것.

저런 유능한 조종사라면 모를까 초보 조종사들에게 고각 돌입을 요구하는건 억지성이 다분하기에 차선책으로 45도로 내려꽂는 방법이 나왔다. 대전 말 대부분의 카미카제 조종사들의 안습한 숙련도를 생각하면 급강하 각도는 어림도 없고 이게 그나마 확률이 높았다. 문제는 그 각도로 가면 대공포에 영락없이 요격당한다는 점이다. 동료들의 희생 속에 간신히 함재기들의 요격망을 뚫고 들어갔다 치더라도 대부분의 초보 조종사들은 본능적으로 이 각도를 잡고 달려들다가 대공포의 식사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다. 대공포병 입장에서 보면, 45도 각도로 오는 항공기는 멀리서도 아주 잘 보이며 조준하기도 편한 각도이기 때문이다.

최종적으로는 수면에 최대한 붙어서 대공포의 사각지대로 들어가 그 낮은 각도에서 그대로 격돌하는 방식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참조. 이는 초보 조종사들이 택할 수 있는 유일한 공격 방식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만 이 방식에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다.
파일:external/m.faktopedia.pl/1445961661_by_Fudal_500.jpg
일본 육군항공대의 Ki-51의 자살 공격을 받은 직후의 영국 해군 카운티급 중순양함[66] HMS 서섹스(Sussex) 함[67]

이 공격 방식은 장갑이 가장 두터운 함선의 측면, 즉 때려달라는 곳을 때리는 꼴이기 때문에, 설령 제대로 박는다 하더라도 의미 있는 피해를 주긴 어려웠다. 애초에 당시 공대함 폭격은 고공에서의 낙하 에너지를 이용해서, 상대적으로 얇은 전투함의 갑판 장갑을 뚫고서 피해를 입히는 방식이었는데[68], 가볍고 내구성 약한 전투기 자체의 운동에너지와 별 거 없는 자폭용 폭탄 한두 발 따위로는 최소 수십kg의 작약이 탑재되고 무게는 1톤이 넘는 강철 포탄이 초음속으로 꽂히는 충격을 견뎌내기 위해 설계된 함선의 측면장갑에는 흠집도 낼 수 없었다. 특히, 2차 세계대전때 운용된 전투함은 거함거포주의가 한창 유행하던 시기에 건조되거나 설계된 함선들이 거의 대다수라서 자기 주포를 맞아도 견딜 수 있게 지금과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함선의 옆면을 두껍게 만들었다. (위의 사진의 경우 114mm의 강판(카운티급 측면장갑벨트가 114mm)에 들이받은것) 여기에 약간의 변형을 가해서 수면 가까이 저공 비행을 하다가 적 함선이 시야에 들어오면 내리꽂기 좋은 고도로 급상승한다음 들이받는 전술도 있었다. 이 경우에는 급상승 할때 속도가 느려져서 대공포에 격추될 가능성이 높았다.

7. 최후의 발악

카미카제가 나타나기 전부터 일본은 자원이나 병력이 미국과 비교하자면 터무니없이 밀리기에 진주만 공습을 감행한 이유도 직접적인 전투는 불가능하기에 기습으로 치고 들어갈려는 방식밖에 없었다. 하나 더 추가하자면, 진주만 공습 이전에 이미 중일전쟁을 하고 있던 와중에 안 그래도 부족한 인적, 물적 전쟁 수행 역량을 두 개 이상으로 분리시켜버린 것. 문제는 저렇게 전쟁수행 역량을 두 개 이상으로 분리시켜버린 것도 구일본군 특유의 육해군 대립이 낳은 삽질 중 하나라는 것.

이런 이유로 자원도 병력도 더욱 부족한 상태인 태평양 전쟁은 두말 할 것도 없이 패배 뿐인 싸움이기에 조금이라도 시간을 벌어보자는 것과 혹은 적군에게 항복하는 것은 자신들의 명예를 더럽히는 일이며, 자신들의 비참한 최후가 될 것이니 자포자기로 있는 것보단 미친 짓거리지만 조금이라도 때려보자는 심리로 이 짓거리를 했을 가능성도 설득력이 있다. 하지만 히트 앤드 런식으로 게릴라전을 벌였을 것이 더 효율적일 것으로 주장이 있기에 위의 주장에 대한 의문이 있다. 그리고 윗부분에 나온 말처럼 정말로 명예를 택했다면 계속 싸우다가 생환할 가능성이 없을 때 적함을 들이받는 것이 그냥 들이받는 것보다 훨씬 더 명예로운 죽음이었을 것이고, 미군을 더 공포로 몰아넣었을 것이다.[69]

8. 결론

차라리 자살성 폭격이였으면 미군은 기겁했을 것이다. 죽음을 각오하고 달려드는 뇌격과 급강하 폭격이 오히려 굉장히 효과적이다. 실패해도 적에게 심리적으로 타격을 주고, 성공하면 폭격하고 귀환하면 된다. 그냥 파일럿을 일회성 폭탄으로 밀어넣은 카미카제보다 월등히 효과적이다.

실제로 이런 방법을 썼던 게 미드웨이 해전 때의 미군 뇌격기 부대다. 뇌격기 부대가 이런 방법을 써서 일본군 전투기들과 견시원들의 시야 범위를 저공으로 묶어뒀기에 노틸러스 잡으려다가 급히 본대로 귀환하던 아라시가 남긴 항적을 추적해서 온 급강하폭격기 부대가 끼어들어서 전세를 뒤집은 것이다.

이것이 미드웨이 해전에서 그 유명한 운명의 5분의 내막이다. 또한 같은 미드웨이 해전에서 반격에 나선 히류 항공대의 고바야시 대위나 토모나가 공격대 역시 전황을 뒤집기 위해 자살에 가까운 공격을 했고 대부분이 생환하지 못했지만 요크타운을 길동무로 끌고갔다. 그리고 산타크루즈 해전에서도 피격되어 생환이 불가한 공격기 2대가 자의로 호넷에 자살 공격을 하기도 했다. 이런 결사의 각오로 돌입한 조종사들은 미군에게까지 용감한 적으로 인정받고 전사가들도 전략적으로 가치있는 공격으로 인정을 한다.

문제는 카미카제가 자살성 폭격이 아닌 그냥 자살 작전이었다는 것이다.

더 멍청한 사실은 전쟁말기에는 기존 전투기도 모자라서 아예 카미카제 전용 무기[70]를 따로 개발해 제작하기에 이른다. 물론 일본이 너무 급한 상황이라서 정상적인 신형전투기 양산도 물 건너간 상황이었겠지만 이런 멍청한 짓을 할 인력과 자원으로 시덴카이 같은 신형기를 만들었으면 결과가 나았을 것이다. 더군다나 이 신형기들은 B-29를 격추시킬 수 있는 고도상승이 가능한 기종들이었다. 적어도 히로시마나가사키원자폭탄 투하하러 오는 폭격기를 손가락만 빨면서 보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 카미카제 전용기의 자원낭비를 두고 간혹 카미카제 전용기와 신형기 개발을 나치 독일의 전차 생산라인들이 서로 달라서 38(t)를 안 만든다고 4호 전차를 더 만들 수 있었던 게 아니었던 것과 동일 선상으로 보는 경우가 있는데, 근본적으로 다른 것이 독일의 38(t)는 이미 전쟁전에 (체코가) 만들어 둔 라인을 재사용하는 것에 지나지 않지만, 일본의 카미카제 전용기는 MXY-7 오카의 경우만 봐도 알수 있듯이 전쟁으로 공업지구 전체가 날아가는 와중에 자폭기용 생산 라인을 별도로 또 만들고 있어서 그 멍청함이 원점부터 다르다.
  • 다만, 시덴카이를 비롯한 신형기들은 오히려 최우선적으로 밀어주고 있던 기체들이었는데, 대부분 개발 이후에도 제대로 된 물건을 양산할 기술 자체가 안 되었거나[71] 제작중인데 종전하는 식으로 빛을 보지 못한다.
결국 카미카제 대원의 유서에 나온 대로 카미카제는 언 발에 오줌 누기였을 뿐 절대로 현명한 타개책이 아니었다. 제로센으로 미군의 대공포화와 전투기를 피하면서 그 화망을 뚫으면서 한 대도 맞지 말라고 시키는데? 전함에 충돌할 수 있을 정도의 실력 있는 조종사라면 자살돌격 따위가 아닌 정상적인 공격으로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는데 말이다.

게다가 자살공격이라는 특성상 베테랑 조종사를 잘 해봐야 1회의 공격 성공으로 소모한다. 따라서 숙련된 조종사를 인간 미사일로 써버리고 훈련이 별로 안 된 신참 조종사만 양산하는 전략은 국가 규모로 따지자면 항공기, 조종사들을 소모하는 자해가 되어버렸다. 게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합군의 응전 태세도 더욱 경각심을 주어서, 결국 일본은 하늘에서부터의 재앙두 번이나 겪는다. 정권 유지를 위하여 국민들의 목숨을 패전의 제물로 바치는 인간방패 전략으로 연명한 것이다. 즉 시간적 측면으로 보면 가장 귀중한 자원이자 무기인 것을 갖다 버린 것밖에 안 된다. 총만 들려 총알받이로 쓰려해도 10년에서 20년이 필요한데, 파일럿은 오죽하겠는가? 맥아더가 "나였으면 그런 명령 내린 놈을 쏴 죽였을거다"라고 평한게 괜히 그런게 아니다. 그리고 윌리엄 홀시 제독이 "잽스들도 끝이군." 이라고 말한 것도 이것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일본은 미국에 비해 훨씬 적은 인적, 물적자원 때문에 이런 식으로 병력을 낭비해서는 안 되는 상황이었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짓에 엄청난 자원과 시간을 낭비해 버렸다. 반면에 오히려 인적, 물적 자원이 훨씬 풍부한 미군은 전투 중에 추락한 조종사나 침몰한 배의 장병을 구하기 위해 주변 해역을 샅샅이 뒤져 구조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다. 이러한 노력은 훗날 미국 대통령이 된 두 명의 해군 장교인 존 F. 케네디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를 포함한 많은 인적 자원을 구해냈다.

1944년 하반기, 미 공군의 B-29 폭격기 부대들이 마리아나 제도에 전개되어 일본 본토공습을 펼쳤을 때 기체 고장, 전투 손상으로 무시 못 할 숫자의 상당수의 승무원들이 태평양의 망망대해에 불시착했었다. 미군은 여러가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불시착한 B-29 승무원들을 구조하기위한 육,해군 합동조직을 신설하고 구조 체계를 완성시켜 불시착한 승무원의 과반수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불시착한 승무원은 근처에 있는 해군 수상함, 잠수함, 육군 항공대의 정찰기, 구조용으로 개조된 주력 전투 항공기들과 어렵지 않게 접촉할 수 있었다.

그보다 시기적으로 더 전인 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 때도 마크 미처 제독은 야간에 귀환하는 비행단을 인도하기 위해 등화관제를 깨고 전 함대의 서치라이트를 밝혔고, 이후 아이스크림을 걸고 바다에 불시착 혹은 격추당해 물에 빠진 생존 조종사 구출을 독려했던 적도 있다. 함재기가 없는 항공모함이 야습을 당할 수 있는 위험을 감수하고 파일럿의 생환을 최우선으로 둔 사례였다.

물론 미군도 완벽했던 건 아니었고 온갖 문제로 점철되어 대형 참사로 일을 키운 것도 모자라 책임을 억울한 사람에 떠 넘기고 덮어버리는 흑역사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72]. 하지만 일본군의 수많은 병신짓 퍼레이드에 비하면 미군의 삽질은 우스운 수준이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인명에 대한 인식이 전쟁의 승패로 나타났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게다가 유능한 인재가 전후까지 살아남았더라면 이후 재건될 때에도 그들의 노하우를 그대로 이어나갈 수 있다는 사실도 간과할 수 없다. 그야말로 국가를 운용하는 데 있어 필요한 최소한의 상식조차도 없었다는 것이다.

9. 전술적 의미

파일:external/i2.wp.com/pacific098-L.jpg
카미카제의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은 CV-17 USS 벙커힐. 카미카제의 정말 몇 안 되는 성공 사례이다. 하지만 후술하는 것처럼 이는 매우 예외적인 경우였으며 그나마 효율성 자체도 더욱 떨어지는 결과였다. 그리고 저래도 거대한 구멍 하나만 생기고 격침도 안 됐다.[73] 참고로 에식스급 항공모함 중 카미카제 공격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진 항공모함이 CV-11 인트레피드인데 이 배는 기념함으로 남아있다.

카미카제 이야기가 나올 때는, 보통 형언할 수 없는 비인간성에 중점을 둔다. 하지만 카미카제도 일본군이 전술로 사용한 만큼 전술로서의 의미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미 해군의 공간전사[74]에서도 일단 엄연한 전술로서 인정하고 그 가치를 다짜고짜 부정하지는 않는다는 점도 참조하자. 물론 그들이 겪은 정신적 충격이 가시고 나서 느낀 인간적인 경멸을 빼놓지는 않는다.

1942년 과달카날 전투 이전까지의 일본군 조종사의 숙련도는 대단히 높았다. 미 해군 함재기들의 공격을 뚫고 미칠 듯이 솟구쳐 올라오는 대공포의 사격과 미 해군 함정들의 현란한 회피기동 속에서도 30~40% 명중률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둔다. 물론 미군 함재기의 조종사들도 만만찮은 솜씨를 보였으니 대등한 전과를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1942~1943년을 거쳐 솔로몬 제도 상공에서의 처절한 소모전과 1944년 6월의 필리핀 해전을 거치며 숙련된 일본 조종사들은 말 그대로 죽어나갔다. 반면 미군은 300,000명[75]의 조종사들을 본토에서 양성하고 있었다. 이 숫자는 14,000명 수준의 사단 20개 이상을 구성할 수 있는 수다. 1944년도부터 연합군은 이미 보유한 조종사만으로도 몇 년간은 문제 없다는 판단으로 비행학교 수를 줄이고 훈련 시간을 늘려서 베테랑 조종사 양성을 도모하고 있었으며 수십 회의 전투에서 살아남은 베테랑들은 무조건 일선에서 물러나 후배들에게 자신의 생생한 노하우를 하루 종일 훈련시키는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중간 탈락율은 비슷했고 1944년부터 미 해군의 신규 조종사들은 선배들보다 더욱 치열한 경쟁을 뚫고 조종사가 되었으며 최종 기량도 좋았다. 물론 신형 전투기의 개발/생산에도 적극적이었고[76] 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과 같은 일방적인 학살은 일본 군부의 카미카제 전략에 대비되는 당연한 결과물이었던 것이다.

9.1. 군사적 교환비

반면 카미카제의 명중률은 숙련 조종사가 소규모로 동원되었던 1944년 말 필리핀 전역(戰域)에서는 40~50%, 카미카제로 쓸 숙련 조종사마저 고갈되어 꼬꼬마 조종사들을 대규모로 투입했던 1945년 오키나와 전투에서는 14%의 명중률을 기록한다. 350기의 함재기가 출격하여 220기가 격추되고 명중탄은 단 1발밖에 기록하지 못한 1944년 6월의 필리핀해 해전과 비교해 보면 확실히 나아 보인다.

오키나와 전투에서 총 1,900대의 특공기가 돌입해 33척의 적함을 격침시켰다고 한다. 일단 자료에 따라서 차이가 난다. 침몰한 미군함도 21척 내지 26척에 불과하다는 자료도 있다. 그 밖에 280척 내지 360척에 피해를 주었다. 다만 이 피해도 대부분은 작은 상륙정이다. 그러나 이 자료를 순수하게 믿더라도 이오지마 전투오키나와 전투는 당연하게도 특공기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순수하게 특공기만으로 이루어진 편대를 조직했다면 당연히 돌입하기도 전에 모조리 격추되었을 것이다. 때문에 폭격기를 호위하는 전투기 편대처럼 특공기를 호위하기 위한 편대도 출격했고 자폭이 아닌 폭격만을 위한 항공기도 출격했다.

문제는 여기서 1,900대라는 것은 순수한 특공기만을 의미하는 것이고 호위 전투기 편대와 폭격을 하기 위해 출격한 항공기는 제외한 수치라는 점이다. 애초에 공습의 성과란 투입한 항공기와 손실된 전체 항공기와 적의 피해를 비교해서 따지는 것이지 순수 특공기만의 손실만 계산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없다. # 특공기와 호위기를 합친 전체 일본군의 손실은 얼마일까? 놀랍게도 오키나와에서만 모두 7,830대 이상의 항공기를 손실했다.[77] 약 8,000대의 항공기를 소모품으로 말아먹고 겨우 34척을 격침한 것에 불과한 것이다. 단순 비교로도 항공기 280대와 겨우 1척을 맞바꾼 셈이다.[78]

더 중요한 건 격침시킨 34척 대부분이 군함이라 부르기도 민망한 작은 상륙정들이고, 나머지도 전략적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구축함이라는 것. 정말 위협적인 정규항공모함은 제대로 격침시키지 못했다. 그나마 경항모보다도 못한 호위항모 2척을 격침(USS St. Lo, 사마르 해전; USS Bismarck Sea, 이오지마 전투)시키고 호위항모 1척에 큰 타격을 입혀 자침을 유도(USS Ommaney Bay, 필리핀 탈환전 도중 공격받고 45년 1월 4일 자침)하긴 했다.

이것은 경제적으로도 전혀 남는 장사가 아니다. 항공모함만 100척이 넘어가던(호위항모 포함, 정규항모는 20척 내외) 당시 미 해군의 어마어마한 규모를 감안하면 거의 피해를 주지 못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이 자료도 역시 자료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난다. 미 공군 홈페이지에 의하면 2,800기의 특공기[79]의 공격에 의해 34척의 배가 침몰했다고 되어있다. 반면 일본학 연구자인 Bill Gordon에 의하면 47척이라고 한다. 이런 차이는 수리 중 침몰한 군함도 포함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차이가 나긴 한다. 그래봐야 오십 보 백 보. 일본군이 뻘짓을 했다는 진실을 뒤엎는 정도는 절대로 아니다.

오키나와 전투 기간 전사한 미군은 12,281명인데 이 중 4,907명이 카미카제에 의해 전사한 해군 함정 승조원, 항공 요원들이다. 이것이 대단한 수치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전쟁의 냉정한 전략적/경제적/객관적 측면"에서 이미 이것은 삽질 of 삽질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참고로 나치 독일군의 삽질이라고 평가받는 보덴플라테 공세에서 독일군은 연합군기 340기를 격파하고[80] 독일군기 304기를 잃었다. 그럼에도 실패라고 평가받는데 이것과 비교하면 약 8,000기나 손실했다는 건 무엇을 말하겠는가?[81]

수백 톤에서 천 톤이 넘어가는 함정과 5톤이 채 안되는 비행기, 수백 명의 수병과 한두 명의 조종사를 단순 숫자로 비교하면 카미카제가 이득인 거 같지만 실제 전투기제작과 파일럿 양성에 드는 비용을 따져보면 어마어마하다. 값비싼 신형 전함조차 전투기 2~300대의 가격과 비슷하며 조종사는 그 전투기보다 비싸고 오랜시간을 들여서 만드는 인재라 일반적인 수병과 비교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1만에 가까운 항공기와 조종사를 들이박아서 소형 함정 몇대와 죽은 조종사의 절반정도의 수병을 죽였다는 건 정말 끔찍할 정도의 삽질이 아닐 수 없다.

시기상 전력적으로 크게 차이가 나므로 동일선상에서 비교하기는 무리가 있지만 과달카날산타크루즈 해전에서 일본군은 통상공격만으로 99대의 비행기를 손실하고 정규 항공모함인 호넷을 격침시키고 엔터프라이즈를 중파시켰다. 이것과 비교하면 참으로 안습한 수치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 밖의 다른 요소는 별로 고려할 필요가 없다. 카미카제를 대비하기 위해 함재기들이 함대방공에 힘써 오키나와의 공중지원이 힘들어졌다고는 하지만 이건 카미카제가 아니라 통상공격이라도 마찬가지이다. 8,000기가 통상공습을 해왔다고 생각해보자. 카미카제가 아니라도 지상지원을 할 수 있을까? 이건 카미카제의 전술적 효과가 대단해서가 아니라 공습의 규모가 워낙 컸기 때문이다.

커티스 르메이를 여러 장성들이 간신히 제지하고 B-29를 도시폭격을 잠시 돌려 비행장 폭격으로 돌린 이유도 마찬가지이다. 카미카제가 특별히 대단해서가 아니라 공습의 규모 자체가 워낙 커서 어쩔 수 없었던 것이다. 영국 해군과의 비교조차 무의미할 정도로 압도적인 전력을 지닌 미군이 아니라면 이만한 규모의 공격을 버티지 못했을 것이다. 이 또한 통상공격이라도 마찬가지이다.

약간 더 효과적이었다고 해도 그 성과라는 것이 고작 상륙정 몇 척, 구축함 몇 척에 불과했을 뿐이니 과연 얼마나 의미가 있었던 짓인지는 알아서 판단하자. 이런 초라한 결과는 결과론적인 이야기도 아니다. 압도적이기 그지없는 미군의 전력, 비숙련자 집단&쓰다 버린 비행기들을 닥닥 긁어 모은 기체의 성능 등 카미카제 자체의 한계를 감안하면 뻔한 결과였다.

굳이 더 의미를 찾자면, 미 해군 장병들 중 후송되는 전투피로증 환자를 조금 늘렸다는 정도다. 물론 미 해군의 전체적인 운용에는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았다.

9.2. 인간 방패

카미카제가 효과적이라고 말할 수 없는 원인은 이런 전술이라고 부르기도 뭣한 카드 돌려막기 식 미봉책에 의지함으로써 일본군 스스로 더 효과적인 방법을 망각해버렸다는 점에 있다. 카미카제를 작전으로서 사용한다는 건 조종사의 기량 향상을 포기한다는 것과 같으며 항공기 발전을 포기한다는 것과 같다.[82]

확실히 처음 베테랑 조종사들에 의한 카미카제 작전은 효과적이었다. 그러나 이는 현재의 급한 일을 막기 위해 미래의 가능성을 팔아버린 일종의 돌려막기나 다름 없었다. 게다가 일본군은 "여차하면 카미카제를 쓰면 되니까(...)" 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항공기 발전과 조종사의 기량 향상에 힘을 쓰지 않았다.[83] 카미카제가 조직적으로 이루어진 건 1944년 10월부터지만 작전상으로서의 검토는 1942년 미드웨이 해전부터였고 특공병기가 처음 만들어진 건 1944년 3월이다. 일본의 함상전투기는 끝까지 제로센뿐이었는데 이처럼 기술 발전이 뒤처진 데는 이런 안일한 생각의 영향이 없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84]

"애초에 카미카제 같은 전술에 의지할 생각을 하지 말고 항공기 기술을 발달시키고 조종사 기량을 향상시키는 데 중점을 두었다면 좀 더 효과적으로 조금이라도 더 오래 미군을 막아낼 수 있었을 테지만 일본군은 카미카제에 의지함으로서 이런 가능성을 스스로 부정해 버렸다.
제군이 나라를 위해 죽을 필요는 없다. 제군은 적들이 자기 나라를 위해 죽게 만들기만 하면 된다."
- 조지 S. 패튼, 미 육군 제 6사단을 상대로 한 연설 中

반면 연합군에서는 전쟁광 소리까지 들을 정도로 호전적이었던 인물이었던 조지 S. 패튼조차 전술 행동에서 적군에게 최대한의 피해를 입히는 것 못지않게 아군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무고한 민간인은 없다."라는 말을 남긴 커티스 르메이조차 도쿄 대공습을 야간 폭격으로 한 이유가 아군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였다는 것만 봐도 답이 나온다.[85] 사실 무슨 수단을 써서라도 아군의 피해는 줄이고 적의 피해는 늘리는 것이 전투, 나아가 전쟁에서 승리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론이라는 것을 감안하면[86] 적군에게 확실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보장도 없으면서 아군의 피해는 무조건 발생하는 카미카제 전술은 극히 비효율적인, 절대로 국가의 정부기관이 정식 시스템으로 편재해서는 안 되는 전술이다.

독일 국방군 공군, 미 육군 항공대, 미 해군 항공대, 이탈리아군은 조종사가 임관을 하면 최소 부사관 계급, 장교로 임관을 시킨다. 일본군 항공대에서는 조종사가 임관을 하면 (훈련을 마치고 임관을 했을 때) 계급이 병 계급이면 계속 병 계급으로 계속 유지시켰으며 진급 역시 소태같이 굴었다. 일본군 에이스 조종사 중 하나였던 사카이 사부로가 장교가 되고 나서 한 말만 봐도 알 수 있었다.[87] 계급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작전의 입안, 계획 단계에서 조종사의 발언권이 없는거나 마찬가지가 되기 때문이다.

'인명과 장비를 경시하는 군대는 결코 승리할 수 없다'는 명제의 매우 휼륭한 증명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군대(군사조직)의 목적은 불필요한 희생을 줄여 국가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군인들이 궤멸된 부대가 제 일을 못 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저런식으로 남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어떠한 긍정적 결과도 불러올 수 없다.

군인 하나를 죽여 적 몇을 잡느냐 하는 교환비면에서 카미카제를 정당화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처음부터 그럴 의도로 전담 부대를 만든 것은 비유하자면, 전투 속행에 방해되거나 적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니 부상병은 버리거나 죽이고 가자는 교리를 만든 것과 비슷하다. 즉, 내일이 없는 자들의 전쟁. 게다가 전략적인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부하는 야스쿠니에 보냈고, 반면 수뇌부는 전후에 천수를 누리며 잘 먹고 잘 살았다는 점에서 최소한의 변명도 될 수 없는 싸움방식이다. 카미카제로 나간 조종사가 자살돌격대신 적 화물선 약점 요격하는데 성공하여 화물선을 반파시키고 귀환했다. 정상적이라면 조종사에게 훈장을 수여하여야 하지만 당시 일본 군부는 이 조종사를 총살시키는 것으로 보답해주었다.

인간 방패를 가장 지능적으로 악랄하게 사용한 예시가 된다.

9.3. 전술적 성과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카미카제는 얼마나 미국에 피해를 주었을까? 이에 대해서는 자세한 연구 결과가 나왔고 미국과 일본 학자들 모두 이에 대한 자료를 내놓았으므로 교차검증도 잘 되어 있다.

호위항모 3척[88]CVE에 대해 붙인 별명을 보면 알 수 있다.], 구축함 14척, 소해정 3척, 수송선 3척, 상륙정 14척, 화물선 9척, 탄약수송선 1척. 합계 47척. 출처. 전함이나 순양함은 물론이고 정작 일본 군부가 기대하고 있었던, 그리고 특공대가 잡아주기를 바랐던 정규항모는 단 한 척도 없다(...). 뭐 후술하다시피, 이미 수십 척의 항모전단을 굴리던 미국 앞에서는 정규 항모 한두 척을 격침시켜도 전황조차 바꿀 수 없었지만(...) 위에서도 언급됐지만, 카미카제로 격침당한 미 해군 정규 항모가 한 척도 없는 이유가 한가지 더 있는데, 미국이 태평양 전쟁에서 운용한 정규 항모들은 격납고가 개방식이다. 즉 애초에 카미카제가 아니라 대형폭탄이 비행갑판에 떨어져도 그 충격은 거의 전부 함체 밖으로 다 새어나간다는 뜻이다.

이 47척이 비행기 3800여 기와 파일럿을 100% 확률로 폭사시킨 카미카제 전략에 의한 최종성과다.[89]

이 피해는 이오지마, 오키나와 전투만이 아닌 1944년부터 집계된 카미카제로 인해 격침된 모든 미 군함의 수를 포함한 숫자다. 참고로 일본 연구가인 나가츠카는 49척, 야스노부는 49척으로 미국측 집계보다는 2척이 많으나 큰 차이는 없다. 오키나와의 전투에서 카미카제로 격침된 군함으로 한정한다면 그 성과는 더더욱 초라해진다. 고작해야 구축함 10척, 화물선 3척, 소해정 2척, 상륙정 8척, 수송선 2척에 불과하다.

이 정도 피해는 압도적인 미군이 아니라, 훨씬 전력적으로 떨어지는 영국군이라 해도 별 피해가 아니다. 그나마 의미 있는 건 상선을 개조해 임시땜빵으로 만든 호위항공모함 3척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당시 미해군은 항공모함만 100척을 넘었고 정규 항모로만 한정해도 28척이었다. 참고로 일본의 경우는 개전시부터 종전시까지 잠시라도 보유한 경항모, 정규항모를 모두 합쳐서 26척 정도였고[90] 그나마도 준공과 손실이 계속됐으므로, 일본군이 동시에 보유한 숫자는 보통 15척 이하 정도에 불과했으며, 카미카제가 본격적으로 행해진 1945년 초에는 6척 정도[91]만 남아있었으며 이마저도 연료 부족과 함체 손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은 대부분 불가능한 상태였다.

격침이 아닌 연합군의 전체 피해를 집계하면 300~400척 정도, 피해자는 1만 명 정도 된다고는 하지만, 대다수가 수송선이나 중요도가 떨어지는 중소형 함정이었고, 정규 항모를 격침시켜도 전황을 뒤엎기도 모자를 판이므로 사실상 카미카제로 격침시킨 호위항공모함 3척은 별다른 피해조차 아니었다는 소리다.

카미카제의 명중률이나 피해도가 통상 공습보다는 그럭저럭 높지만, 전술적으로는 별반 이득이 없다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성과라고 할 만한 교환비가 거의 제로에 가깝다. 예를 들어 아군 1만 명을 자폭시켜서 10배가 넘는 적들 중에서 105명을 죽이는 전과가 그냥 싸워서 100명을 죽이는 전술보다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을까? 심지어 가려 뽑은 특공대원의 성공률이 14% 미만이며, 100% 확률로 소멸한다는 점을 생각해보자.

만약에, 일본 군부가 그 병력과 인재들을 아껴서, 지속적으로 저항하는 방향으로 주전략을 편성했다면, 도쿄구레,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하늘을 그토록 허무하게 바라보기만 했을까? 일선 병사들의 치열한 투쟁심은 그렇다 치더라도, 카미카제를 정식으로 편제했을 뿐만 아니라, 대대적으로 홍보한 시점에서 일본 군부가 국민들의 생명어떻게 생각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92]

유럽 전선의 나치 독일이 연합군에게 제공권을 잃은 것도 연합군 항공 기술과 항공레이더 기술이 발전한 것도 있지만 격전을 거치면서 많은 배테랑 조종사를 잃었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히틀러와 나치도 부랴부랴 노인, 소년, 극소수이지만 여성 파일럿도 양성하여 연합군 전투기를 상대하게 되었고, 심지어는 새내기 파일럿이 처음으로 이륙하여 바로 전선을 나가는 사태였지만, 적어도 이 파일럿들이 전쟁 결과를 떠나서 소중한 국가 자산인 것을 알고 있던 히틀러도 이들에게 항공기 추락 시 필요한 낙하산을 꼭 지급하였고, 일부 공군 장성들은 낙하산 사용 훈련을 받지 않은 새내기 파일럿은 출동하지 못하게 하였다. 그만큼 파일럿을 중요한 인재로 여겼던 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카미카제 전법으로 베테랑 파일럿들이 제대로 활약하기도 전에 소멸시켰고 이는 당연히 제공권을 잃는 결말을 가져오게 된 것이다.

영국 해군 항공모함들도 전쟁 후반 시기에 카미카제 공격을 당했는데 갑판의 장갑 덕분에 대부분 이를 버텨냈다.

9.4. (인력 면을 제외) 카미카제의 효율성

교전카미카제투입한 전술기해당 교전에서 침몰한 모든 미 해군 군함[93]단순한 전술기:군함 비
미드웨이 해전X264항모1 구축1132:1
필리핀 해 해전X750 이상[94]0750:0
레이테 만 해전O500 이상경항1 호위항모2 구축384:1
오키나와 전투O8000 이상30 이상 (자료에 따라 차이남)266:1

덕적인 측면이나, 인력을 낭비한다는 측면을 제외하고 보면 일본이 카미카제를 실행한 것도 단기적 관점에서는 나름대로 효율(?) 이랄게 있어서이다.

대전 말 일본의 상황이라면 카미카제가 아니라 통상적인 공격을 시도했어도 효과는 저조했을 게 뻔하다. 세간의 인식과는 다르게, 단순히 적함에 들이받는 것보다는 적함의 이동경로를 예측하고 정확히 어뢰를 날려 명중시키는 것이 훨씬 어렵기 때문이다. 단편적으로 오키나와에서 1,900대의 특공기가 미군 함선 180척에 충돌해 26척이 침몰했고, 이 중 2대의 특공기가 1척의 군함에 부딛힌 경우가 많기 때문에 격돌에 성공한 숫자 자체는 280대 정도로 추산된다. 하지만 항공어뢰로 전투함을 상대로 이 정도의 명중률을 내려면, 승무원의 숙련도가 상당히 높아야 하고 손실률도 높을 수밖에 없다.

말레이 해전 이후 1942년 말까지 미 해군과의 전투에서 일본군 조종사들은 보통 시속 250에서 280km 속도로 항공어뢰를 투하했는데, 숙련된 조종사들이 이 정도 속도로 떨궈도 맞출까 말까하는 수준이었다. 말레이 해전 당시 일본의 육상공격기들은 어뢰 51발을 투발해서 9발이 명중했다. 약 18%의 명중률인데, 이는 오키나와에서 카미카제 공격의 명중률과 대동소이하다.

여기에 적에게 본격적인 전투초계세력이 존재할 경우 손실률까지 극심해지는데, 산호해 해전에서 18대의 뇌격기가 투발한 어뢰 중 렉싱턴에 2발이 명중했다. 반면, 이 중 10대가 손실되었으므로 명중률은 11%에 손실률은 56%가 된다. 미드웨이 해전에서는 토모나가 공격대에 소속된 10대의 뇌격기가 요크타운에 2발을 명중시켰던 반면, 5대가 격추되고 3대가 파손이 심해 폐기된다. 이 당시엔 일본 해군에 숙련된 조종사들이 상당수 있었지만, 그 조종사들마저도 어뢰를 명중시키기는 힘들었던 반면, 그렇게 맞춰놓고서도 손실이 극심했다. 하물며 대전 말의, 나는 것만 배운 조종사들이 뇌격을 실행해 명중탄을 낸다는 것은 기대할 수 없는 일이다. 실제로, 필리핀 해 해전에서는 48대의 뇌격기가 참여했고 이들이 낸 명중탄은 없었다. 반면 손실률은 대략 60~70% 수준이었다.

설상가상으로, 1944년 말엽에는 미 항공모함의 함재기 중 전투기의 비중이 40%에서 70%까지 확대되어 공중초계능력이 대폭 강화되었다. 지속적으로 고갈되어가는 일본의 숙련병 자원들을 경험이 부족한 조종사들이 채워나가고 있었다는 걸 감안하면, 이들에게 뇌격을 시키더라도 결과적으로 돌아오는 전과는 사실상 제로가 될 뿐더러 카미카제 공격을 하면 무조건 죽는다 뿐이지, 통상공격을 실행하더라도 어차피 살아돌아오는 조종사는 2~3할 남짓일 뿐이다. 즉 일본이 시간을 끌기 위해 뭐 하나라도 격침시키는 발악을 해보기 위해서는 카미카제가 그나마 해답이었던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것들은 전부 항공어뢰를 이용한 공격 사례지만, 급강하 폭격 역시 뇌격과 마찬가지로 웬만큼 숙련된 조종사가 아니면 명중을 기대하기 힘든 공격방식이었으므로 달라지는 것은 별로 없다. 통상공격을 실행했더라면 돌아오는 조종사는 몇 있었을지언정, 미 해군에 준 손실은 카미카제 공격을 할 때보다 훨씬 적었을 것임은 분명하다. 실제로 계산해보면 같은 인력을 소모시킨다고 가정했을 때, 통상공격보다 카미카제로 격침시킬 수 있었던 군함의 숫자가 얼추 4~5배가 더 많다. 문제는 4~5배 많은 숫자가 47척 정도라는 거고, 이 정도는 대전시기 750척에 가까운 함정을 뽑아낸 미군에겐 별 타격도 안 된다.

이처럼 카미카제는 의외로 비용 대 효과가 좋다고 평할 수 있다. 갓 들어온 3류 신입 파일럿과 최강으로 거듭난 미해군과의 싸움이 일본의 전쟁 후반의 현실이었고 카미카제는 그러한 상황 속에서 상대에게 타격을 줄 효과적인 방법이었다. 결국 카미카제는 그냥 통상공격보다는 그나마 효율적으로 목숨을 사용한 것이 되었다.

하지만 카미카제의 특성상 이번 전투에 한정된 효율과 전과일 뿐이었다. 만약 카미카제로 적을 전멸시켜도 일본이 이길 가능성은 없었다. 장기적인 관점과 승리에 대한 길이 없을 때에는 카미카제가 유용하지만 그러한 상황이라면 항복하는 것이 낫다. 이기지도 못할 개죽음이 효율성이 높다해도 의미가 없다. 시간을 끌고 타격을 줘도 무조건 항복 외의 길은 일본에게 남아있지 않았고 적의 공격에 반격을 해도 진정한 의미의 반격인 미국에게 할 공세에 대해서는 어떠한 답도 없었다.

파일럿의 숙련도가 이미 밑바닥까지 떨어진 상황에서 카미카제의 명중률은 통상공격보다는 높았지만, 그것도 어디까지나 이미 무의미한 공격을 계속한다는 가정 하에서일 뿐이고 전략적 의미 단락에서 후술하겠지만 일본 방위성의 연구자료에서조차 공격이 아닌 전투기에 의한 방공이 차라리 합리적인 선택이었다고 지적한다.

9.4.1. 반론

우선 위 표는 전혀 의미가 없다.

미드웨이 해전에서 일본기들이 전부 미 함대를 공격한게 아니다. 대부분의 항공기는 미드웨이섬을 공습하거나 방공용으로 사용되고 상당수는 출격하지도 못한채 항공모함과 함께 가라앉는다. 정말로 미 함대에 피해를 준 것은 히류에서 발진한 함상폭격기 18기와 뇌격기 10대와 전투기 11대(자료에 따라서 12기)가 전부다. 이 공격이 끝나고 난 후 히류는 격침당하며 이후 근처를 배회 중이던 잠수함 !-168이 발사한 어뢰 중 2발이 요크타운을 감싼 구축함(USS 함만)에 명중했고, 2발이 요크타운에 명중해 격침된다. 따라서 정확히는 고작 39기+잠수함 한척으로 정규항모 1척과 구축함 1척을 잡은 것이다.[95]

둘째 필리핀 해 해전에서 미군은 항공모함 15척, 전함 7척, 순양함 21척, 구축함 58의 엄청난 병력을 보냈다. 그전과는 비교조차 안되는 엄청난 방어망을 구축했고, 당연히 이를 뚫고 명중탄을 날리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이런 철통같은 방어망 앞에는 통상 공격이 아니라 카미카제라 해도 명중률에 별반 차이는 없었을 것이다.

셋째 레이테 만 해전에서는 미군이 격침당한건 전부 사마르 해전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레이테 만 해전 문서를 읽어보면 알겠지만 애초에 이 전투(사마르 해전에 국한해서)에서는 미군(태피3)이 구리다 함대보다 열세였다. 그리고 사마르 해전에서 격침된 호위항모 1척, 구축함 3척은 전부 함포에 의해서 당한 거다. 카미카제와는 전혀 아무런 관계도 없다. 또한 경항모인 USS 프린스턴은 D4Y 스이세이의 급강하 폭격에 의해 격침당했다. 오히려 통상폭격이 여전히 유용한 공격수단이라는 것을 증명한다. 유일하게 호위항모인 USS 세인트 로는 카미카제로 격침되었으나...

호위항모 세인트 로를 카미카제로 격침시킨 것은 세키 유키오 대위이다. 이 사람은 원래 카스미가우라 해군항공대의 비행교관이었으며 레이테 만 전투 당시에는 제36비행대의 지휘관이었다. 당연히 엘리트 조종사이다. 바로 이 사람이 카미카제 출격하기 전에 한 말이다. 좀 더 직역에 가깝게 기술한다.
일본도 끝이야. 나같이 유능한 파일럿을 죽이다니. 나라면 몸통박치기를 하지 않아도 적항모 비행갑판에 50번을 명중시킬 수 있을 자신이 있다. 나는 천황폐하라든가, 일본 제국을 위해서 가는 것이 아니야.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서 가는 거야. 명령이라면 어쩔 수 없다. 일본이 진다면 아내가 미군에게 강간당할지도 몰라. 나는 그녀를 위해서 죽는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죽는다. 어때 멋지지 않나?[96]
이런 일류 파일럿이었으니 카미카제를 성공시킬 수 있었다는 말이다. 갓 들어온 3류 신입 파일럿이 간단히 카미카제를 성공시킬 수 있다는 말이 얼마나 허상인지 알 수 있다. 카미카제로 제대로 피해를 주려면 급강하 폭격처럼 수직에 가깝게 고각에서 내리 꽂아야 가능한 일이다. 그런데 이게 가능하면 그냥 일류 파일럿이고 이걸 할 수 있다면 급강하 폭격도 당연히 할 수 있다. 일류 파일럿이 하는 카미카제 공격이 분명 위협적이라는 것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나 어쨌든 들이박으면 파일럿은 전사한다. 그런데 신입 파일럿들은 당연히 이런 기술이 없고, 45도 각도에서 내리 꽂는데 이건 요격하기 딱 좋은 각도에 진입 속도도 낮아서 쉽게 격추당한다는 점이다.

카미카제로 피해를 입힌 다른 사례들도 살펴보자. 먼저 호위항모 오마니 베이(CVE-79)의 경우. 오마니 베이는 1945년 1월 1일 수리가오 해협을 지나 항해하고 있던중 카미카제 공격을 받았다. 신푸 특공대 욱일(쿄쿠지츠)대 대장 카자마 만넨 중위가 이끄는 스이세이 2기가 몰래 접근해 1기는 호위항모 룽가 포인트에 공격했으나 실패했고, 오마니 베이는 2발의 폭탄과 카미카제 돌격을 받았다. 이 중 폭탄 1발과 카미카제로 인한 피해는 갑판에서 그쳤지만, 폭탄 1발이 갑판을 뚫고 격납고 안에 있는 함재기 연료와 유폭해서 폭발. 전사 및 실종 93명, 부상 63명의 피해를 입고 결국 미군이 어뢰로 자침시켰다. 이미 폭탄을 명중시킬만한 기량이 있었고, 격침시킨것도 결국 투하한 폭탄에 의해서 였다.

호위항모 비스마르크 시(CVE-95)의 사례를 보자. 비스마르크 시는 이오지마 전투 중 40mm 대공포좌에 카미카제 공격을 받고 화재가 났으나 이를 진압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곧이어 날아온 통상 공격기 1기(정체는 확실치 않음)가 투하한 폭탄이 후부 엘리베이터에 명중. 함재기, 탄약, 연료가 연이어서 유폭해 사망자 318명과 함께 침몰했다.

에식스급 항공모함 벙커힐(CV-17)의 사례를 보자. 벙커힐은 오키나와 전투에서 카미카제 공격을 받고 대파된다. 벙커힐에 카미카제 공격을 성공시킨건 제3 쇼와공격대 편대장인 야스노리 세이조 중위와 편대원 오가와 키요시 소위 였다. 먼저 야스노리 중위의 제로센이 폭탄을 떨궈서 명중해 제3 엘리베이터 바로 옆 갑판을 관통 그대로 천정을 뚫고 좌측격벽에 구멍을 내고 바다로 떨어져 폭발했다. 이에 야스노리 중위는 그대로 갑판에 돌격 F4U 콜세어 1기와 함께 바다에 추락했다. 이어서 오가와 소위가 폭탄을 투하하고 격돌했으나 카미카제로 인한 피해는 그리 크지 않았다. 그러나 이 500kg의 폭탄이 갑판을 관통하고 격납고의 항공기 연료 탱크와 함께 대폭발. 미군 사망 346명, 실종 43명, 부상 246명이라는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 보시다시피 이 2명도 폭탄을 항모를 명중시킬만한 기술이 있었으며 결코 폭탄을 명중시킬 줄 모르는 미숙한 초짜 파일럿이 아니었다. 그리고 정작 항모에 큰 피해를 준 것은 카미카제가 아니라 투하한 폭탄이었다.

마지막으로 유명한 엔터프라이즈(항공모함)의 사례를 보자. 엔터프라이즈에 카미카제 공격을 성공시킨 도미야스 슌스케 중위는 츠쿠바 해군항공대의 비행교관이었으며 1945년 5월에는 신푸특공대 제6츠쿠바대의 대장이었다. 위 7.2. 항목에 자세히 나와있듯이 이 사람도 카미카제 돌입 전에 신묘한 기술로 먼저 폭탄을 명중시켰다. 역시 초짜 파일럿과는 거리가 한참 멀다.

보시다시피 항공모함 같은 중요 전력에 제대로 피해를 준 카미카제들은 대부분 교관이나 편대장 등 숙련된 조종사들이지 결코 3류 조종사들이 아니었고 이들은 이미 자폭하지 않아도 폭탄을 명중시킬 만한 인재들이었다. 위에서 전쟁 후반기에는 카미카제가 아니면 명중 못시켰다는데 실제 사례를 보면 알겠지만 숙련된 일본 조종사들은 1945년에도 폭탄을 잘만 명중시켰다. 파일럿도 귀중한 인재지만 그중에서도 비행교관급은 더더욱 귀중한 인재이다.그래서 연합군에서는 무리해 가면서도 숙련된 파일럿을 후방으로 돌려 신병 교육에 힘썼다. 이런 인재들을 일개 파일럿으로 정상적인 작전에만 투입한다 해도 상당히 무리한 개념이다. 독일 공군의 경우 이런 후방 배치에 신경쓸 여력이 없어서 비행 교관급은 물론이고 장성까지 진급한 장교들도 일선 조종사로 투입해야 했었다. 독일 공군에 격추 수 100대 이상의 슈퍼 에이스들이 수두룩한 것도 사실은 이러한 혹사의 대가였으며 전쟁 말기로 가면 이런 에이스들도 누적된 피해를 감당하지 못하고 하나 둘 격추당해 전사하거나 제공권 장악으로 아예 출격 자체를 못하는 지경이 되었다. 카미카제를 하지 않은 독일 공군도 이런 대가를 치뤄야 했다. 하물며 이런 인재들을 일반 작전도 아니고 싹 다 1회용 인간폭탄으로 갈아넣으면 대체 신병 교육이나 항공 작전 지휘는 누가 한단 말인가?

피해 자체도 통상 폭탄이 더 강력하다. 카미카제 공격으로는 대형함의 갑판을 관통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기껏해야 갑판에서 폭발해 불을 내거나, 위 HMS 서섹스의 사례에서처럼 측면 장갑에 흠집만 낼 뿐이다. 반면에 통상 폭탄은 갑판을 관통해 뚫고 들어가 군함 내부에서 폭발하고, 운이 좋으면 함내 탄약고나 함재기, 연료와 유폭할 수 있으므로 정말로 큰 피해를 입힌다.

그리고 어뢰 공격은 함선의 홀수선 아래에 커다란 구멍을 뚫어 놓기 때문에 카미카제나 통상 폭격보다 훨씬 강력하다. 반대급부로 폭탄보다는 명중률이 훨씬 떨어진다. 숙련된 파일럿이 하는 급강하 폭격은 회피가 원칙적으로 불가능하지만,[97][98] 어뢰는 항적을 보면서 회피하는 것도 가능하다. 당연히 어뢰의 명중률이 낮을 수 밖에 없다. 카미카제는 공격방식이 급강하 폭격과 유사하다. 어뢰의 명중률과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흔히 카미카제를 옹호하는 측이 필리핀 해 해전에서는 통상공격의 명중률이 너무 낮았다고 하는데 위 전투에서는 방공망 수준이 차원이 달랐으니 당연히 그럴 수 밖에 없었다. 오히려 레이테 만 해전에서 경항모를 통상 공격으로 격침시켰듯이 방공망이 부실하다면 1944년에도 여전히 통상공격은 유효한 공격 수단이었다. 방공망이 강력하면 통상공격이건 카미카제건 명중률이 떨어지고, 방공망이 약하면 통상공격이건 카미카제건 명중률이 올라가는 것이다. 즉, 명중률은 미군의 병력과 방공망 수준에 따라 크게 달라지는 것이지, 카미카제라고 크게 효율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는 말이다.

10. 전략적 의미

10.1. 일본

전략적 의미에서 보자면 대본영을 위시한 군인/관료/재벌들의 체면과 기득권을 잠깐이라도 더 유지해보는 것 이외에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자살공격이었을 뿐이다. 다른 방송도 아닌 NHK 특집 다큐멘터리에서도 지적한 내용이다. 전략적 의미고 뭐고 일본은 필리핀 해 해전에서 사실상 해군 전력이 궤멸당해버렸기 때문에 제정신이 박혀있었다면 이 시점에서 미국에게 항복선언을 하는 것이 조금이나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존할 수 있는 길이었다. 하지만 이미 악밖에 남지 않은 일본 군부 눈에는 그런게 보일 리가 없었다.

카미카제로 뻗댄 자들은 외교관 등 그나마 제정신 박힌 사람들이 "이제 다 끝났으니 인정하고 항복하자"고 했을 때도 "1억[99]을 다 죽여서라도 항복할 수는 없다"며 자존심을 세우는 시늉만 하다가 핵 맞고 덴노가 GG 치자 바로 닥치고 버로우해서 살아남은 자들이다.일본 군부는 국민을 지키기 위한 군대가 아니라 덴노를 명분으로 삼아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 국민을 이용했던 집단이었을 뿐이다.

결국 '카미카제'란 일본 군부의, 일본 군부에 의한, 일본 군부를 위한, 일본 군인들에 대한 대학살 명령이었던 것이다. 거기에 사람을 죽인 이 연쇄살인마들이 알량한 자기 목숨을 가지고 할복을 하거나, 간에 씨알도 안 먹힐 도게자라도 한 책임자들은 극히 일부였고, 대부분은 종전 후에도 잘 먹고 잘살고 출세도 했으며, 지금도 카미카제로 죽인 부하들 팔아먹으면서 극우 행세로 잘 살고 있다. 실제로 정치계에 진출하거나, 책을 써서 잘 먹고 잘사는 놈들도 많다.

1945년 일본의 상황은 누가 보아도 닥치고 항복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완전히 사라졌다면, 그리고 상대국이 자국의 완전한 파멸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면[100] 조국을 재건하기 위한 젊은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살려야 하는 것이 위정자들의 의무이다. 더구나 자동차 운전면허 소유자도 그리 많지 않았던 일본에서[101] '미숙하게나마 비행기 조종이 가능한' 젊은이가 지니는 의미는 상상 외로 큰 것이다. 군사전략 이전에 정치전략적으로 도저히 정식 편제가 되어서는 안 되었던 선택지가 카미카제였다.

심지어 이때 징집된 파일럿 대다수는 대학교 재학생, 졸업생 등 고등 교육을 받은 인재들이었다. 1960~70년대 우리나라만 해도 대학교 나오면 출세가 보장되고 엘리트로 인정을 받았는데 1930~40년대면 오죽하겠는가? 그땐 대학도 얼마 없었다. 그나마 미국이 일본을 항복시키려고만 했을 뿐 일본인 자체를 멸종시키려 들지는 않았고, 결정적으로 무지막지한 미국의 자본이 일본에 흘러들어가게 된 원인인 한국 전쟁이 일어났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이런 막장짓 한 번에 일본이라는 나라의 재건이 영영 불가능했을 수도 있다. 한 예로 위에 언급된 오가와 소위와 도미야스 중위는 둘 다 와세다 대학 정치경제학부 출신이다. 이런 인재들을 인간폭탄으로 쓰지않았다면 전후 부흥기에 얼마나 사회에 도움이 되었을까 생각해보자.

만일 일본이 원폭을 맞고도 항복을 하지 않고 끝까지 1억 총옥쇄를 계속해서 주장했다면, 연합군 측은 일본 본토를 향해 총공격을 하는 계획인 몰락 작전을 진행했을 것이고, 그렇게 일본은 돌이킬 수 없는 파멸을 맞이했을 것이며, 모 제독의 말마따나 일본어는 저승에서나 들어볼 수 있는 언어가 되었을 것이다.[102]

결론을 서술하자면 전략적인 건 하나도 없다. 있다고 가정해도 '기득권을 잠깐이라도 유지하기 위해 자국군 병사를 그리고 자국 자체를 희생시킨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10.1.1. 최악의 전술

소모전으로 그로기 상태가 된 일본군 입장에서 카미카제는 통상공격보다 명중률이 조금 높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윤리적 문제는 차치하고서라도 군국주의자들의 기득권을 연장시킨다는 목적에서도 카미카제는 최선이 될 수 없었다.

폭격기무적론이 내세운 주장과는 달리 항공기에 의한 공격은 전투기의 호위 및 제공권 확보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적 전투기에 매우 취약하며 이는 영국 본토 항공전 등 수많은 실전에서 검증되는 바, 일본 방위성 전사연구연보 15호 # #요약문는 대전기 일본 해군의 항공운용에 큰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한다. 육군은 중일전쟁과 42년 남태평양에서의 항공 소모전을 겪으면서 폭격기의 높은 소모율과 능력의 한계를 실감한 후 전투기 중점 체제를 비교적 이른 시기에 확립하게 된다. 43년 9월부터 육군은 지상군을 줄여서라도 항공 전력 확충에 집중하며 폭격/공격기보다 탑승원 육성 및 생산이 용이하고 전장 상공의 항공 우세를 획득할 수 있는 전투기에 중점을 두기로 결정하고, 일명 '전투기 초중점주의' 에 입각한 신규 교범을 작성, 전투기:폭격기:습격기:정찰기:수송기의 비중을 56.4 : 8.4 : 7.7 : 12.8 : 15.4로 맞출 것을 계획한다.

그렇다고 육군이 카미카제나 특별공격대를 안 쓴 건 아니지만,[103] 단순히 탁상 위의 계획만이 아니라 실제로도 육군에서는 전투기를 중시한 전력 개편이 이루어져 대전기간 중 육군이 생산한 전투기는 13,700기, 그중 43년 이후의 신형기가 6,800기, 2000마력급 고성능기가 3,500기였다.

반면 해군은 43년 8월까지 벌어진 남태평양의 항공 소모전을 겪고도 체질개선에 실패해, 해군의 총 전투기 생산량은 12,300기로 그렇게 떨어지지 않는 것 같지만 그중 1만기 이상이 대전 초반 티어 전투기A6M 제로센이었고, 43년 이후의 신형기 및 2000마력급 고성능기는 1,900기에 불과했다.[104]

신형기의 개발역량 면에서도 육군이 신규 채용한 공격기는 4식 중폭 Ki-67 히류(600여기 생산)에 그치고 반대로 1식전 Ki-43 하야부사 이후 거의 매년 신형 전투기를 개발해 채용했으며 말기에 등장한 5식전 Ki-100을 제외하면 하야부사, 라이덴과 동급의 요격기인 2식단전 Ki-44 쇼키, 3식전 Ki-61 히엔, 4식전 하야테가 모두 1천기 이상 양산된 반면 해군의 공격기는 원샷 라이터로 악명높은 G4M 일식육공을 비롯해 개전 후 신규개발된 모델도 B6N 텐잔, D4Y 스이세이, B7A 류세이, P1Y 긴가 등 다양하며 생산량 면에서도 1식육공 2,200기, 스이세이, 텐잔, 긴가가 각 1천기 이상으로 전투기에 쓰기도 모자라는 고성능 엔진을 대전 후반기까지도 공격 전력에 상당량 할애했다.

실제로 해군이 전투기의 비중을 공격기/폭격기보다 우선한 것은 1945년 들어서의 일로, 44년 2월 제1함대(일본군)의 해대와 함께 뒤늦게 거함거포주의를 포기하는 것보다도 더 늦게까지 함대결전사상폭격기무적론을 붙들고 있었던 것이 실상이다.

물론 개념이나마 파악하고 있었던 육군 역시 미국을 상대로는 방공전이나 항공대치전을 효과적으로 해낼 수는 없었던 것이지만, 그런 육군보다도 항공전에 대한 개념이 후진적이었던 해군이 가지고 있는 얄량한 공격 전력으로는 결국 카미카제가 고작이었던 것. 그 카미카제조차도 주력 전투함으로 방비가 가장 튼튼한 정규항공모함이 최우선 목표였고 알프레드 새이어 머핸의 해양전략사상을 수박 겉핥기로 흡수해 러일전쟁 이후 해체 순간까지도 통상파괴는 뒷전으로 밀어두고 적 전투함 격파만 우선하는 함대결전사상에 매달린 나머지 효율은 한없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 함대결전사상에 종지부를 찍은 것 역시 일본군 자신들이었다는 게 함정. 이에 대해서는 진주만 공습 문서를 참고하자.

10.2. 미국

카미카제는 전략적 의미에서 중대한 전환점을 마련했다. 미군은 1945년 7월 30일에 작성한 '일본의 비밀무기:자살'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일본군이 '죽으면 야스쿠니 신사에 간다'며 자살공격을 적극적으로 조장하고 있다고 결론을 내린다. 덕분에 일본인의 완전 소멸 또는 국가존속이 위협받아야 일본이 항복한다고 결론내렸다. 그래서 미국의 높으신 분들원자폭탄을 일본에 투하하기로 결정했다.

원자폭탄 투하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를 참조할 것. 역설적이게도 이들의 무차별 공습을 막아낼 에이스와 신병기들은 바로 군부가 다 바다에 묻어버렸다.

결국 카미카제는 일본 군부가 일본 국민들과 군인들의 죽음을 앞세운 자해공갈[105]이었고 당시 이러한 비인도적인 카미카제 전략에 미국인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는 연합국과 미국 측에서 도쿄 대공습과 원폭 투하에 대한 반감을 사라지게 만들었다.[106] 사실 당시는 원자폭탄을 그냥 '좀 쎈 신형폭탄' 정도로 인식했으니[107] 굳이 카미카제에 대해 몰랐더라도 별로 거리낄 것이 없었다.

11. 기타

  • 카미카제 특공대원으로 지명되어서 출격했다고 다 죽은 건 아니라서 간혹 생환해오는 경우도 있었는데 시기를 놓쳤거나 기계 고장, 컨디션 불량, 기후 불량 등으로 출격이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간혹 목표를 못 찾아 그냥 돌아온 경우도 있었으나 미쳐 돌아가는 상부는 맨발의 겐 1권에서 나온 것처럼 이들을 갈군 뒤 다시 출격시켰다. 때문에 9번에 걸쳐 출격했으나 적을 찾지 못해 돌아온 특공대원이 있었다. 결국 그는 끌려가서 총살당했다. 그는 와세다대학 졸업생이라고. 이쯤 되면 자국민을 갈아마신다고밖에 볼 수가 없다. 위에 여러 번 서술되었듯이, 초등학교만 의무교육이던 당시에, 대학교까지 졸업한 사람이라면 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큰 인재인데, 이런 인재를 일회성 자살 공격에 몰아넣은 것이다.
  • 이에 관련된 도시전설에 가까운(?) <고추잠자리>라는 전후 반전동화도 있다. 한 카미카제 파일럿은 적을 향해 날아가다가 우연히 계기판 안에 자리잡은 벌레를 보았고 찰나 생명의 귀중함을 깨닫게 되어서 자신과 벌레가 살기 위해서 원래 적기까지 갈 정도로 넣은 얼마 안 되는 연료를 적기가 아닌 무인도로 향해 돌려서 무인도에서 살기 시작했다는 카미카제 파일럿의 이야기도 있고 한다.
  • 특공대원으로 생환한 이들 중 유명한 사람으로는 니시무라 코우(탤런트), 내각 관방장관 겸 외무대신과 후생성 장관을 역임한 소노다, 항공자위대 교관 및 전일본공수 기장으로 반전단체 대표인 시다 등이 있으며 반사회적인 행동을 한 사람 중에는 <천하제일회>의 우치무라 켄이치, 특공대원으로 자신을 포장한 범죄자로는 <3억엔 보험금 살인사건>의 아라키 호미, 츠루타 코지 등이 있다.
  • 기쿠스이 작전 등 카미카제 공격을 일선에서 총지휘했던 우가키 마토메 제독도 1945년 8월 15일, 무조건 항복의 소식을 듣자 몇 명의 부하를 이끌고 카미카제 공격에 나섰고 당연히 사망했다. 이 때문에 이 사람에 대해서 카미카제를 입안하고 실행했던 '책임자' 중 '진짜로 최대한 책임을 진'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 같지만은 사실은 부하 조종사에게 그 자살 폭격기를 조종하게 했고 자기는 그 뒷좌석에 타서 자살 돌격했다(...). 이 때문에 그 부하 조종사의 유가족은 물론 오자와 지사부로 제독 등에게 "정말 책임을 지고 싶었다면 혼자 가서 뒈질 것이지 왜 죄 없는 부하들을 끌고 갔냐?" 면서 대차게 까였다.
  • 아무래도 폭탄이나 어뢰 자체로도 위험한데 거대한 항공기까지 딸려 오는 셈이다보니, 오늘날 아무리 비효율적이네 발악이네 욕해봐야 공격당하는 미군 함선 입장에서는 매우 위협적인 것이 사실이었다. 실제로 미군의 대공포로 출중한 성능을 가진 40mm 보포스 대공기총이 유명하지만 항공기 자체를 박살내는 데에는 위력의 한계가 있다보니 대전기 말에는 카미카제 공격에 대비해 무려 76mm 대공포를 장착한 디모인급 중순양함이 건조되었다. 그러나 세계대전이 곧 끝나버렸기 때문에 정작 카미카제에 대항해 큰 활약은 하지 못했다. 거기다가 이러한 노력은 기본적으로 개념이 '크고 성능 짱짱한[108] 대공포를 달아 카미카제를 시전하는 적 기체를 한방에 날려야지' 수준이어서 그러한 '크고 짱짱한' 대공포들을 달 체급이 안되는 구축함들에게는 기본적으로 소용이 없었고, 이미 대전기 중에도 대공포만으로 만든 대공화망의 한계가 지상, 해상 가리지 않고 드러났으며, 무엇보다 2차대전 이후 이러한 함선들이 수상 전투함 세력의 주축이 되어버린 이상 미국은 새로운 함대공 방어체계를 준비한다.[109]
  • 조선인도 카미카제기에 태웠다고 한다. 귀촉도, 화사 등 1940년대 시인 중 한 명인 서정주는 '다츠시로 시즈오(達城靜雄)' 라는 필명으로 '매일신보' 에 '오장 마쓰이 송가(松井五長 訟歌)' 라는 시를 발표하여 레이테 만 해전 배경의 전시선전 및 카미카제의 우월성을 찬양했다. 김재규도 여기에 끌려갔다 살아나왔다고 한다.
  • 마지막으로 이루어진 카미카제의 희생양은 소련군의 소해정이던 kt-152이다. 시무슈 섬을 공격하는 소련군에게 8월 18일에 일본군 전투기 혹은 공격기가 카미카제를 하여 비행기와 정면충돌한 소련군 소해정은 즉시 침몰당했다.

11.1. 진짜 카미카제?

태평양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던 1944년 12월 8일, 필리핀 작전에 참가하기 위해 급유중이던 미 태평양 함대 제3함대가 세력이 비교적 약한 열대성 저기압으로 잘못 예측한 태풍 '코브라'의 직격을 받았다. 실제론 당시 코브라의 최저 기압은 최소 907hpa(...)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국에서 최악의 피해를 입힌 사라의 최저 기압이 최저 908.1 hpa, 한반도 상륙 당시 945hpa 수준이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어마어마하게 강력한 태풍이다.

당시 레이더로 촬영한 코브라의 영상. 윗부분의 동그란 점처럼 생긴 부분이 태풍의 눈이다.

이로 인해 홀시의 3함대는 함대의 구축함 3척 침몰, 전함, 순양함, 구축함, 항공모함, 기타 함선 등 26척이 손상을 입고 그 중에서 9척이 심한 손상이었으며 항공모함들의 함재기 146여 기 손실, 약 790명의 사상자를 낸 후에 예정되었던 필리핀 작전 항공지원 계획을 중단하고 전열에서 이탈해야 했다. 게다가 이건 홀시 제독이 기상예보를 생까고[110] 위치를 고수하다가 입은 피해라서 레이테 만 해전오자와 지사부로 제독한테 낚인 것과 더불어 더 까였다.

항공기 146기와 구축함 3척의 손실에 대형함들 역시 크고 작은 손상을 입은 이 피해는 웬만해서는 결코 간과할 수 없었고 그런 의미에서 진정한 의미의 마지막 카미카제라 불러줄 법 하겠으나 상대는 바로 미국.

구축함 3척과 함재기 146기는 본국에서 몇 주면 찍어내는 물자에 불과했다. 물론 이로 인해 태풍 정보의 수집과 대응이 해군의 중요한 숙제가 되었고 이것이 현대 태풍예보체계 구축의 중요한 토대 중 일부가 되기도 했다고 한다. 여담으로 이때 죽을 뻔한 인물 중 한 명이 훗날 미국 대통령이 되는 제럴드 포드. 당시 포드는 해군 장교로 복무하고 있었는데 풍랑과 싸우다 떠내려갈 뻔하고 타고 있던 선박에 화재까지 나는 등 크게 고생했단다.

그리고 1945년, 여몽연합군의 일본 원정 때와 같은 카미카제가 일어날 뻔 하기도 했다. 종전식이 끝난 10월에 오키나와 동부에 정박한 미 해군 선단을 태풍이 덮쳐서 꽤 피해가 났는데 문제는 이 정박지는 일본 본토로의 침공이 시작될 경우 규슈 침공 부대가 머무를 정박지라는 것이다. 만약 계획대로 상륙이 이루어졌다면 미군의 피해가 적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이 큐슈 침공에 대해서는 몰락 작전 문서 참고.

11.2. 미화

이게 얼마나 수치스럽고 미친 짓거리인지 파악이 안되는 일본 극우들 사이에서 카미카제를 미화하는 사례가 다수 있다. 물론 전쟁 직후에는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일이였기 때문에 이 일을 미화시키는 것은 상상할 수 없었지만, 전쟁이 끝나고 반 세기 이상이 지난 지금은 극우 젊은층을 중심으로 카미카제를 미화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더욱 웃긴 것은 무서명 형식으로 '카미카제에 지원하겠냐'라는 질문란에 모두 "아니오"를 선택하였다. 즉 본인들부터가 하지 않을 것을 남들도 하라고 미화하는 건이다.말하자면 남들보고 국가를 위해 멋지게(?) 자폭하라고 떠미는 놈들은 정작 네놈들 부터 시범을 보이라하면 갑자기 아이고 몸이야...하면서 뒤로 빠지는 부류들이다

대부분의 클리셰는 나라를 위해 자신 한 몸 바쳐서 일본을 구한 구국영웅 식. 물론 위의 사례를 보면 알겠지만 대부분의 카미카제 조종사들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카미카제 폭격기에 탑승해야 했으며, 어찌어찌 생환해서 돌아오면 사형을 시키는 케이스도 있을 정도로 당시 일본군 수뇌부들은 인간이 아니였다.

결국 조종사들은 국가의 강압적인 명령과 묵인, 압박에 의해 살해당한 것이며, 이를 묵인하고 방조한 일본 제국과 이런 결정을 내린 당시 일본군은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

즉, 이들이 카미카제를 미화하는것은 살인자를 옹호하기 위해 그 피해자의 명예를 들먹이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2014년에는[111] 아예 이 카미카제 또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을 올렸다. 내가 뭘 잘못 읽었나? 일본의 지자체인 가고시마 현에서 카미카제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로 등재하려 시도했으나, 유네스코 일본 위원회에서 부결시켰다. 사유는 '일본 관점으로 기술된 기록밖에 없어서 자료의 편중이 심해 형평성에 어긋난다' 였다. 이 일을 추진한 가고시마는 2년 뒤에 다시 도전하겠다고 한다.[112]

하지만 이런 일본 극우들의 '미화'와는 달리 출격 전 카미카제 대원들의 실제 모습은 처참하기 그지 없었다고 한다. 처참한 출격 전야... 그들은 짐승처럼 울부짖었다 이쯤되면 극우들의 미화는 이들을 칭송하는게 아니라 고인드립하는거라고 봐야 할 지경죽은 사람과 대화를 할 순 없지만 그게 가능하면 이 사람들은 카미카제 옹호하는 극우들 보며 욕할것 같다.[113]

11.3. 미화에 대한 일본 내부의 반발

일본 극우파들의 미화와는 별개로 일본내에서도 당연히 '카미카제 미화'에 대한 비난과 비판적인 의견들 또한 상당수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일본 보수일간지인 요미우리 신문의 '와타나베 쓰네오' 전 회장겸 주필은 일본의 우익들이 가미카제 특공대를 ‘천황을 위한 자발적인 순교자’로 미화하는 것을 강하게 비판했었다. 와타나베 회장은 뉴욕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며 용기있게, 기쁘게 떠났다는 것은 전부 거짓말"이라고 분개하며, "그들은 마치 도살장의 양들과 같았고, 모두 고개를 숙인 채 비틀거리며 걸어갔다"고 회고한 뒤 "어떤 사람들은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해서 기간병들에 의해 실려서 강제로 비행기 안으로 밀어넣어졌다"고 증언했었다. 와타나베 회장은 실제로 태평양 전쟁 말기에 이등병으로 입대했었던 인물이다. 요미우리 신문 회장 "무식한 고이즈미, 역사도 철학도 몰라" "무식한 고이즈미 공부도 하지않아"

거기다 생존해 있는 가미카제 대원들 또한 이같은 미화에 대해 “미친 짓”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가미카제에 배치됐다 일제가 항복하면서 간신히 목숨을 건진 칸베 유타카(89)씨는 "가미카제를 미화하려는 생각을 절대 지지할 수 없다. 그건 미친 짓"이라며 아베 정부의 우경화와 일본 젊은 세대들의 전쟁에 대한 무감각을 우려하며, “가미카제로 허망하게 죽어간 친구들을 평생 애도하며 살았다. 그렇게 친구들이 죽도록 내버려둔 것에 대해 후회하고 고통받고 있다"면서 "가미카제는 절대 미화해서는 안되며 다시 일어나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앵화(벚꽃)'라는 암호명이 붙은 가미카제 분대에 속했던 전직 파일럿 아사노 아키노리(85)씨도 "우리가 왜 그런 명령에 따랐고 왜 죽어야 했는지 묻는 건 말이 안되는 일이다. 당시에 ‘나는 가미카제를 하지 않겠다’고 말할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가미카제는 대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이 아니라 일제가 사실상 반강제적으로 운영했다고 비판한 셈이다. 아사노씨는 이어 “가미카제는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면서 “일본 젊은이들이 그 비극과 공포를 실질적으로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도 말했다. 가미카제 미화한 영화 '영원의 제로' 열풍에 생존자들 "미화해선 안돼" 경고

11.4. 일본 제국의 전쟁범죄

- (버밀리온 성역 회전 직후, 은하제국 재상 라인하르트 폰 로엔그람 공작과의 회담에서)


라인하르트: "나는 진리 따위 필요하지도 않네. 내가 바라는 것을 자유로이 할 수 있는 힘만이 필요했지. 반대로 말하자면, 싫어하는 놈의 명령을 듣지 않아도 되는 힘이 말일세. 경은 그렇게 생각한 적이 없나? 싫어하는 놈이 없나?"


양 웬리: "제가 싫어하는 것은 자기만 안전한 곳에 숨어 전쟁을 찬미하고 애국심을 강조하고 타인을 전장으로 떠밀며 후방에서 안락한 생활을 보내는 자들입니다. 그런 자들과 같은 깃발 아래 있는 것은 참을 수 없는 고통이지요."


- (하이네센 사문회에서, 부패 정치가들이 전쟁을 찬양하자)


양 웬리: "훌륭한 고견이로군요. 전쟁으로 목숨을 잃거나 육친을 잃은 적이 없는 사람이라면 믿고 싶어질지도 모르겠는걸요.(중략) 하물며 전쟁을 이용해 타인의 희생 위에 자신의 이익을 구축하려 드는 자들에게는 매력적인 생각이겠지요. 있지도 않은 조국애를 있는 것처럼 꾸며 타인을 기만하려는 자들에게도요."


엔리케 올리베이라: "자, 자네는 우리의 조국애가 거짓이라고 하는 겐가?"


양 웬리: "여러분이 입으로 떠드는 것만큼 조국의 안보와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신다면, 타인에게 이래라 저래라 명령하시기 전에 직접 실행을 해보심이 어떻겠습니까?(중략) 인간의 행위 중에서 가장 비열하고 파렴치한 행위가 무엇인지 아십니까? 그것은 권력을 가진 자, 권력에 꼬리를 치는 자가 안전한 곳에 숨어 전쟁을 찬미하고 타인에게는 애국심이며 희생정신을 강요해 전장으로 내보내는 것입니다. 우주의 평화를 되찾으려면 제국과 무익한 전쟁을 계속하는 것보다는 우선 그러한 악질 기생충부터 제거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네그로폰테: "기생충이라니, 우리를 말하는 겐가?"


양 웬리: "그럼 뭐라는 것처럼 들렸습니까?"[114]
- 다나카 요시키의 SF 소설 은하영웅전설의 주인공 양 웬리 자유행성동맹군 원수의 말. 참군인으로써의 면모가 잘 드러난다. 놀랍게도 일본 군부는 양 웬리의 지적에 하나도 어긋나지 않아 자기들만 안전한 곳에 숨어 전쟁을 찬미하고 애국심을 고취하며 타인을 전장으로 내몰고서는 후방에서 안락한 삶을 누리는 자들이며 스스로는 전선에서 모범을 보이지 않고 권력을 가지고 싶고 가졌으면서 자기들은 안전한 곳에서 호의호식을 누리고 타인들에겐 애국심, 희생정신을 강요하는 '악질적인 기생충'이었다.[115]

카미카제 조종사들을 죽인 1차적인 살인자는 먼저 전쟁을 일으킨 일본 제국이다. 카미카제가 나쁜 연유도 그것의 본질이 '행정살인'이며, 살인의 주체가 다름 아닌 일본 제국이기 때문이다.[116]

그런 의미에서 위의 문단에 있는 일본 제국을 옹호하는 관점으로 서술된 기록밖에 없는 카미카제 조종사들의 유서가 기각되었다는 점은 매우 중요한 사실이다. 일본 극우들이 자신들의 아집으로 희생시킨 카미카제 조종사들을, 현대 정치공세에 써먹는 것을 비판해야 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카미카제 = 전체주의자들의 기득권을 하루라도 더 연명하기 위한 인간 폭탄이었기 때문이다.

일본 군부의 실세들은 국민들이 얼마나 죽든지 상관없이, 군국주의 체제에서의 권세와 식민지의 자원을 지키고 싶었고[117] 카미카제 조종사들은 군부 기득권층의 충실한 자살방패가 되었다. 나아가 일본 극우파들은 도리어 군국주의를 까는 인사들을 카미카제 조종사들에게 부끄럽지 않냐고 조롱한다. 애초에 대체 누가 무엇을 위해서 그 많은 인명을 방패로 삼았는데? 정작 본인들은 카미카제 하라고 하면 절대 안 한다

카미카제를 미화한 영화가 공개되었을 때 일본인 기자가 중국인 기자에게 "카미카제로 조국을 지킨 일본 청년들이 자랑스럽다"라고 하자 중국인 기자가 "카미카제가 조국을 지키기 위해 희생했다고 하는데 애초에 일본이 전쟁을 일으키지 않았으면 일어나지도 않을 비극이었다. 오히려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으로 인해 희생된 연합군 청년들에게는 미안하지 않느냐?"라고 답했고, 그러자 그 일본 기자기레기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다는 일화가 있다. 중국인과 조선인을 언급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많이 참은 거 같은데[118]

11.5. 잘못된 정보

카미카제에 대해서 잘못된 정보도 여럿 있다.

주된 이유는 일본 정부와 극우주의자들은 카미카제의 희생자들에 대해 애국자로 포장을 하면서도 카미카제가 어떻게 운용됐는지 세부사항들과 절차들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이나 기록 등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것.[119]

11.5.1. 비행기가 목적지까지 딱 갈 수 있을만한 연료만 준다?

결론부터 말하면, 카미카제 특공기에는 연료를 만땅으로 채워서 보냈다. 반만 넣고 그런 거 없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1. 목표를 확실히 찾는다는 보장이 없다. 이미 언급되었지만 카미카제 파일럿들은 대다수가 초급훈련만 간신히 마친 풋내기 파일럿들이었다. 그러다 보니 바다 위에서 목표를 찾아 날아가는 해상 항법에 대단히 서툴렀고, 툭하면 바다 위에서 헤매기 일쑤였다. 이런 사태를 막기 위해서 경험 많은 베테랑들(이 베테랑들은 카미카제 작전에 참가하는 것이 금지되었다)이 호위기로서 이 풋내기들을 이끌도록 되어 있었지만, 전쟁터의 운이라는 것이 있는 게 사실이니 계획대로 날아간 지점에서 적과 마주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았다. 당연히 연료를 넉넉하게 넣을 수밖에 없다. 그리고 연료를 절반 가까이 소모하고도 미국 함대를 찾지 못하면? 돌아온다.[120]
    이유는 간단하다. 정처 없이 헤매다 바다 위에서 연료가 떨어지면 기껏 결심한 자폭도 하지 못하고 값없이 죽게 될 뿐이니까. 때문에 목표를 찾지 못하고 연료가 떨어지면 다시 기지로 돌아와야 한다. 물론 죽으러 나가서 살아 돌아온 비겁한 놈 취급은 받겠지만, 적을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에 한 번 자폭하지 못하고 돌아왔다고 해서 처벌받거나 하진 않았다. 다만 다음에 다시 출격할 뿐이다. 물론 그 창피를 당하느니 돌아가지 않겠다고 연료가 떨어질 때까지 바다를 헤매다가 추락하거나 운 좋게 미군을 만나 돌입한 비행기들도 있겠지만 그게 얼마나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2. 연료 자체가 폭발의 위력을 증대시킨다. 포클랜드 전쟁 때 영국 구축함 셰필드 호를 타격한 엑조세 미사일의 경우, 비교적 가까운 곳에서 발사된 탓에 아직 많이 남아 있던 미사일의 로켓 연료가 대화재를 일으켰고 결국 셰필드를 끝장내고 말았다. 물론 애초에 해당 미사일 자체가 CIC를 제대로 들이받아 처음부터 함선이 고자가 되었고, 이미 탄두의 폭발로 셰필드의 주요 기능이 제거되었다지만,[121] 연료의 대화제가 목숨이 오락가락하던 셰필드를 끝장낸 것도 사실이다.
    태평양 전쟁 당시의 항공기도 마찬가지이다. 오늘날의 제트기들은 비교적 인화점이 높은 등유를 쓰지만 당시에는 가솔린을 사용했고, 아직 탱크에 가솔린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군함에 격돌하면 빈 비행기로 들이받는 것보다 상대편 배에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이만하면 출격하는 특공기에 연료를 가득 채울 이유는 충분하지 않은가?

11.5.2. 조종사가 타고 나면 승강구에 못질을 한다(혹은 용접한다)?

위에서 이야기했듯, 조종사가 목표를 찾지 못하고 돌아오거나 비행기의 고장으로 출격하지 못하는 경우, 또는 금방 돌아오는 경우는 드물지 않았다. 이렇게 될 경우 조종사를 내리게 하고 비행기를 다시 정비해야 하는데 조종석을 못이나 용접으로 봉인해 버리면 심히 곤란하다. 아예 출격하지 못하거나 임무를 완수하지 못하고 돌아온 조종사는 일단 쉬게 하고 다음날 다시 태워서 보내면 된다. 컨디션이 좋아야 조종도 잘 한다. 하지만 그 일본군이다 보니 이런 기초적인 상식조차도 제대로 가지고 있을지 한번쯤 의심해보게 된다. 실제로 태평양 전쟁 말기 때 이등병으로 입대한 와타나베 전 요미우리 신문 회장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카미카제 조종사들이 제대로 서있지도 못해서 기간병들에 의해 강제로 비행기 안으로 밀어넣어졌다고 한다. 이를 통해 유추해보면 컨디션이 좋지 않아도 반강제적으로 출격을 명령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1 기사 2

또한 카미카제 특공대가 목표를 찾지 못할 경우 귀환하는 것을 전제로 삼고 있었다는 것은 적 함대를 발견할 때까지는 탑재한 폭탄의 안전장치를 풀지 못하게 했다는 점에서도 분명히 입증된다. 만약 안전장치가 풀려 있으면 활주로에 착륙할 때 비행기가 폭발할 위험이 있고 비행중에는 안전장치를 다시 걸 수 없었기 때문에, 아직 적을 발견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절대 안전장치를 풀지 못하게 되어 있었다. 문제는 그랬더니 초짜 파일럿들이 적을 발견하고도 안전장치 푸는 걸 잊어버리는 바람에 기껏 자기 비행기를 미군 군함에 명중시키고도 폭탄이 터지지 않아 큰 피해를 주지 못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는 거다. 당한 미군 쪽에서는 땡 잡은 거지만.

이건 카이텐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카이텐은 정말 말 그대로 돌아오지 않는 병기로, 항공대의 카미카제 특공대처럼 목표를 찾지 못해서 돌아오는 경우를 아예 상정하지 않았다. 카미카제가 원거리에서 비행기로 출격, 적을 탐색하여 그 결과에 따라 공격하거나 귀환하는데 반해 카이텐은 잠수함 상갑판에 적재, 잠수함의 잠망경으로 적함의 존재를 육안으로 확실히 인식한 뒤에야 출격했다. 일단 표적을 찾아야 하는 카미카제와 달리 뻔히 눈에 보이는 적을 상대로 하니, 돌아올 이유가 없다.

문제는 카이텐이 기계고장으로 출격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는 거다. 표적을 발견, 카이텐을 발진시키려는데 고장이 나서 나가지 못하는 경우가 가끔 있었다. 이렇게 되면 당연히 탑승원은 다시 잠수함으로 복귀해야 하고, 고장 원인을 밝혀 수리한다면 재출격할 수 있겠지만 그게 안 되면 다시 카이텐과 함께 기지로 귀환해야 한다. 이건 어쩔 수 없는 거고, 그러자면 출입구를 용접하는 따위 일은 할 수 없다. 게다가 후기형 카이텐은 수중에서 발진했는데 수중 용접을 하고 있을 여유도 없다.

11.5.3. 술을 먹여, 혹은 마약을 먹여 출격시킨다?

카미카제 조종사들에게 출격 전에 주는 술은 사수관에서 조조가 관우에게 준 술 한 잔 정도의 의미일 뿐이다.[122]해군 항공기지에서 청소부 일을 하던 사람의 회고록에 따르면 송별회, 그러니까 출격 전날 밤에 비참하게 맘껏 술을 마신다고 했다. 누구는 말없이 술만 마시고 누구는 울먹이며 유서를 쓴다고 한다. 카이텐 승무원의 경우에도 당일이 아니라 출항 전에 취하도록 실컷 술을 먹인다. "여섯 개의 손과 여섯 개의 눈"을 가지고 있어도 조종이 힘들다고 할 정도로 복잡한 자폭용 어뢰를 술 취한 상태로 조종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은 신이다.

히로뽕같은 경우에는 그 시절에는 피로회복제 내지 각성제로 그냥 일상적으로 먹었다. 물론 중독이 된 장병은 있지만 기본적으로 일본군에서 병사들에게 특별히 의도적으로 먹이고 그런 게 아니었다. 피곤하면 기운 나라고 한 알, 졸리면 잠 깨라고, 죽음의 공포가 두려우면 먹고 힘 내라고 먹은거다. 애초에 당시에는 그 누구도 일본군도 그것이 마약인 줄 모르고 사용했다. 당시만 해도 매스암페타민의 위험성[123]이 잘 알려지지 않아서 연합군의 경우도 장거리 폭격 임무를 수행해야하는 폭격기 승무원이나 호위기 조종사들이 지급받아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11.6. 의외? 세계 최초 함대공미사일 T자 돌림 3형제의 탄생 계기

이 카미카제의 의의를 그나마찾아본다면, 최초로 실전배치된 함대공 미사일RIM-2 테리어RIM-8 탈로스, 그리고 더 나아가 RIM-24 타터, 이 T자 돌림 3형제를 만드는 계기라는 것이다. 미 해군은 카미카제라는 이 의미없는 자살돌격에 말려드는 것에 질려 2차대전 이후 대공포 이외의 효과적 함대 방공 시스템을 찾고 있었고 그러다 나온 것이 바로 '범블비' 프로젝트였다.시간을 초월한 미 해군의 작명 센스 보소 '범블비' 프로젝트 가운데에 미 해군이 주목한 실험작들은 각각 SAM-N-6와 SAM-N-7였는데, 미 해군은 원래 SAM-N-6쪽에 먼저 투자를 했고, 그만큼 SAM-N-7보다 기대를 하였으나, SAM-N-6는 그만큼 개발이 느려 미 해군은 우선 SAM-N-7쪽에 먼저 개발 및 실전배치를 하게 된다. 이 SAM-N-7은 이후 'RIM-2 테리어'라는 제식명을 부여받았고 SAM-N-6 쪽은 이후에 'RIM-8 탈로스'라는 제식명을 부여받게 된다. 이후 RIM-24 타터마저 추가되면서 미 해군의 T자 돌림 3형제가 완성된다. 이 셋 모두 나름대로 성공한 자신들의 역사를 남기고 퇴역했으며,[124] 그 계보는 현재 미 해군의 스탠더드 미사일(SM)시리즈로 이어지고 있다. 재미있게도, 이 SM 시리즈 가운데 탄도미사일 방어를 담당하는 SM-3의 경우, 일본이 미국과 공동 개발국으로써 참가하고 있는데[125], 이 SM 시리즈의 계보상 조상인 T자 돌림 3형제의 개발 원인이 바로 카미카제를 밥먹듯 실행하던 일본임을 감안하면 참 아이러니한 부분이다.[126]

12. 카미카제를 거부한 부대

일본군 중에도 정상적인 지휘관이 없지는 않았기에 카미카제가 아닌 통상 공격을 계속한 부대가 있다.
  • 343 해군항공대 - 第343海軍航空隊 (이런 이름을 쓰는 부대는 2개가 있었다. 첫번째는 1944년 1월 1일에 창설된 하야부사 부대(隼部隊)이지만 이 부대는 필리핀 해 해전에서 '칠면조 사냥'으로 격파당했고 해체되었다.) 그 후에 창설된 것이 '부대(剣部隊)'라는 별칭을 가진 343항공대이다. 산타크루즈 해전 당시, 미 해군의 요크타운급 항공모함CV-6엔터프라이즈CV-8 호넷을 대파시켰던 시가 요시오가 비행대장이었으며, 이 사람이 비행대장으로 있을 당시 부대에 카미카제 명령이 떨어지자, "너희 윗사람 중 한 명이라도 특공에 동승할 사람이 있다면 카미카제 명령에 동의하겠다."라는 식으로 당시 사령부로부터 이 명령을 받아서 시가에게 알린 343 항공대 사령관 겐다 미노루를 통해 대본영에 전달, 이후로 단 한 번도 카미카제 명령을 받지 않았다. N1K-J 시덴 카이를 주력기로 삼았으며 베테랑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상당한 전과를 기록했는데 대표적인 예로 7월 24일, 343 해군 항공대의 기체 21기가 출격해 미군기 16기를 격추했다. 문제는 그날이 구레 군항 공습이었다. 미군 기록에 의하면 1747기[127]가 출격한 그 전투 맞다.
  • 302 해군 항공대 - 도쿄 방공임무를 맡은 302 해군항공대이다.
  • 634 해군 항공대 - 야간폭격과 정찰 등의 임무를 맡은 634 해군 항공대이다. 카미카제 전법을 쓰지 않았다고 한다. 634 해군 항공대는 원래 이세와 같은 항공전함에서 운용될 부대였지만 관련 문서에 나왔듯이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별도로 운용되었다.

이런 부대가 카미카제보다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 일본군도 이런 부대를 육성하는 데 힘을 써야 하겠지만 개막장 일본군은 그러지 않았고 완전히 망했다.
  • 육군 64전대 - '카토 하야부사 전투대' 라는 별칭에 동명의 군가까지 만들어진 일본 육군 최고의 비행전대인 버마의 64전대는 정예부대라는 이유로 카미카제 대원 차출이나 특공기 호위명령이 내려온 적이 없었다고 한다.[128]
  • 부용부대 (해군 항공대) - 일본의 해군항공대인 부용부대도 카미카제를 하지않았는데 이는 해당항공대 재량권이 미노베 타다시 소좌[129]에게 있었던 터라 면했다 추가로 해당부대가 주력으로 굴리던 기체는 카미카제에도 안 쓸 정도로 안 좋기로 유명한 D4Y 스이세이였고 그 호위로 52형 제로센이 있었다.
  • 육군 진천제공대 (震天制空隊) - 제2차 세계 대전 말의 육군에서는 진천제공대라는 공대공 특공대를 편성해 운용했다. Ki-61 히엔 등 그나마 고공 성능이 좋은 전투기로 B-29 폭격기에 부딪치는 공격을 하고 파일럿은 탈출하는 것이었다. 폭탄을 싣는 것이 아니라 운이 좋으면 낙하산으로 생환이 가능하고 고고도까지 올라간다는 것 자체가 숙련된 비행 기술을 요구하기에 가능한 생환할 것이 요구되었다. 244전대 등 정예부대 출신의 베테랑 조종사들은 B-29를 격추시키고 살아 돌아오는 활약도 드물게 보여주었지만 진천제공대에서 전과를 올리지 못하면 일반 특공부대(본 문서가 설명하는 일반적인 의미의 카미카제)로 좌천되었다고 한다.

13. 사례들

13.1. 일본 육해군

카미카제용으로 육해군 공동으로 만든 자폭 항공기가 있다. 바로 위에서도 수차례 언급된 나카지마 Ki-115 츠루기인데 여기서 츠루기(剣)는 육군에서 붙인 이름이며, 해군에서는 이걸 토카(藤花, 등나무 꽃)라고 불렀다. 그리고 Ki(キ 번호)라는 형식명에서 알 수 있듯 육군에서 주로 사용한 것이다.

13.1.1. 인간어뢰

비행기 외에도 일본군은 신요, 가이텐이라는 해군용 자폭병기를 개발했다.

신요는 한마디로 말해서 폭탄을 가득 실은 자살용 모터보트인데 조종하기가 힘들며 파도가 조금만 쳐도 운항을 못하고 무게중심이 너무 앞으로 쏠려서 제멋대로 움직여서 팀킬이나 하는 병기였다.

그 외에도 어뢰를 이용한 자폭 공격도 심도 있게 논의되었는데 그 결과 개발된 것은 남아도는 어뢰를 약간 개조하여 만든 가이텐. 사실 유인 어뢰 공격은 이탈리아의 마이아레나 영국의 채리엇 등이 이미 있었으나 이것들은 저속으로 추진되며 사실 어뢰라기보다는 폭파장치를 휴대한 특공대원이 그 위에 올라타고 가는 수중추진기였다. 하지만 가이텐의 경우는 내부 탑승식이라 외부에서 문을 닫아버리면 탈출이 불가능했으며 방수가 충분히 되지 않거나 구조 자체가 약하여 우그러든다거나 혹은 산소부족으로 조종불능 상태에 빠진다거나 해서 명중률조차 앞선 둘보다 훨씬 떨어졌다. 결정적으로 개조에 소모되는 자원은 별 차이도 없었다고 하니 이뭐병.

이와 관련해서는 인간어뢰 문서 참고.

13.1.2. 달려라 카미카제

지상전에서도 카미카제 전법이 사용되었다. 원래부터 일본군의 장비가 빈약해서 전투 능력이 떨어지므로 반자이 어택이나 대전차총검술 같은 막 나가는 작전이 수행되었지만 전쟁 말기에 이르자 자돌폭뢰갈고리 폭탄 같이 사용하면 바로 터져서 저승 가는 티켓을 발급하는 무기가 등장하더니 드디어 아무 폭탄이나 들고 전차에 돌격해서 자폭하는 대전차 자폭조가 정식으로 등장하게 된다.[130] 만주 작전에서 소련군관동군에게 전차 및 자주포, 돌격포 78대와 야포 및 박격포 232문을 잃었는데 소련군의 대부분의 대전차 손실은 일본군 대전차 자폭조에 의한 것으로 소련군은 대전차 자폭조를 스메르트니키(smertnik)라고 부르며 치를 떨었다. 소련군은 이 망할 자폭병들을 막기 위해 보병들의 평균수명 2주의 위엄을 자랑하는 탱크 데산트 전술을 다시 꺼내들어야 했다. 문제는 탱크 데산트는 탱크 데산트지만 이들에게는 PPSh-41과 노획한 MP계열 기관단총이 충분히 있었다는 것이다.

13.2. 외국

타국에서도 병기를 충돌시켜 적의 병기를 파괴하는 개념은 있었다.

그러나 타국의 자폭병기들이 일본의 카미카제의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는데, 다른 나라의 '비슷한' 것들은 사람이 직접 몰더라도 사람은 폭탄을 '수송'만 하는 개념이었지 충돌 직전엔 반드시 탈출을 상정하고 있었던 것들이거나[131], 아니면 정말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자원자를 받아서 현장의 판단에 의해서 이뤄진 일이었던 반면[132]테러리스트헤즈볼라가 이렇게 한다. 맹백히 테러 단체인 얘들도 어쩔 수 없을 때만 자원자를 받아서 자살돌격하라 그러고, 그나마도 가급적이며 하지말라고 하는데, 일본군은 이런 테러범들보다도 사고 방식이 뒤쳐졌다는 뜻이다.], 일본은 아예 병기에 사람이 타고 그대로 폭격하는 병기를 정식 편제로 운용했다는 것. 당시 일본군에게 가혹행위와 더불어 얼마나 인명경시 풍조가 심각했는지 알 수 있다. 덕분에 기본적으로 동양인에 대한 편견이 심한 편이던 서양인들에게 그걸 더 심어주는 역효과만 낳았다.타국 사람들은 무슨 죄냐..

사실상 이 항목의 제목과 가장 부합하는 건 미드웨이 전투에서 격추되는 와중에 일본 전함에 돌진한 미군 조종사들 정도다. 여기 나온 예시는 대다수 카미카제와는 관계 없는 것들이다. 엄연히 특수작전, 유도 병기에 해당하는 것들을 자살 공격이라고 하는 건 어폐가 심하다.

13.2.1. 독일

이 문서에 가장 부합하는 사례가 있는데, 전투기 조종사들에게 서약서를 받고 연합군 폭격기를 들이받는 임무에 투입했다. Sonderkommando Elbe, 특수사령부 엘베가 이를 위해 만들어졌었다. 장갑 등을 다 뜯어낸 메서슈미츠 Bf 109를 사용했으며, 무장이라곤 기총 하나에 60발 넣어둔게 다였다. 말로는 일단 충돌 후 낙하산을 이용해 생환할것이라고 기대되기도 했고 낙하산을 이용해 살아 돌아온 조종사들도 있긴 하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죽은 경우가 더 많다. 자원병을 대상으로 한 작전이라고는 하지만, 이것이 자원이었는지 아니면 반강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게 사실 어중간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는 게, 당시 독일군은 소년병이 엄청나게 많았기 때문이다. 이 부대원 생존자들도 갓 20세 혹은 그보다 안 되는 청년들[133]이었다고 증언하고 있었고, 그 당시 상황상 14-15세의 대공포병들이[134] 지천에 널려있었다. 가치관 정립도 안 된 애들을 세뇌해 밀어넣는 상황이었다는 의미다. 소년병 참조.

그 외에는 유선 혹은 무선으로 만든 무인 자폭차량[135]골리아트라는 무기가 존재했다. 주로 공병용 목적으로 사용되었고 필요하면 전차 밑에 굴러들어가서 폭발하거나 적군이 배치된 건물을 파괴할 때 쓰이거나 필요하면 적군 탐색에서 적 앞에서 자폭까지(...) 일본의 카미카제식 자폭 공격과 거의 같았다. 그러나 차이점은 이건 사람은 조종만 하고 자폭은 무인기계가 했다는 것이다. 때문에 독일군들은 자폭 외에도 사격유도나 전선 설치용으로 아주아주 유용하게 사용되었고 노획당하면 혹탄만 빼고 연합군들이 장난감마냥 가지고 노는 등 적, 아군 가리지 않고 아주 유용하게 사용되었다

항공기 쪽으로는 이와 비슷한 아이디어가 제시됐는데 다행히도 이쪽도 유인 항공기가 아니라 폭탄을 가득 실은 무인 폭격기 위에 전투기를 얹은 디자인으로 목표 지점까지 다다르면 조종을 하던 전투기가 폭격기와 분리되어 귀환을 하고 폭격기는 목표에 충돌해서 자폭하게끔 하는 방식이었다. 일명 미스텔이라고 불리며 주로 Bf109Fw190Ju88 폭격기를 결합하는 것이었지만 Me262 제트전투기에 Ar 234 제트 폭격기를 결합하는 계획도 존재했다.

또한 V-1 로켓을 개조해 유인으로 조종하는 것도 있었다. 유인 V-1 로켓을 주장한 사람은 독일의 유명 여성 조종사 하나 라이치(Hanna Reitsch, 1912.3.29 – 1979.8.24)와 오토 슈코르체니. 하나 라이치는 세계 최초의 여성 테스트 파일럿이자 세계에서 가장 많은 기종을 조종한 여성으로 수륙양용기, 헬리콥터, 제트추진비행기, 로켓추진비행기, 심지어 V-1까지 조종했다. 특히 V-1은 실험 단계에서 자꾸만 발사 직후 추락하는 일이 이어지자 원인 및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탑승했던 것. 그 결과 V-1의 비행 불안정성이 확인되어 대대적인 설계 개수 끝에 실전 투입을 할 수 있었다. 여담이지만 이 아줌마는 히틀러를 마지막으로 본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다. 당시 제6항공군 사령관 로베르트 폰 그라임 상급대장과 함께 히틀러를 탈출시킬 작정으로 비행기를 소련군이 바글대는 베를린에 뛰어들어 총통관저 앞 공터에 비행기를 착륙시켰던 것.

유인 자폭 항공기를 사용하지 못한 것은 아돌프 히틀러가 반대하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유인항공기 계획은 '충돌 직전에 조종사가 탈출하는' 개념이었는데도 인명 존중 문제로 반대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바로 "자살 공격은 독일 민족과 맞지 않다." 후퇴의 '후' 자만 들어도 게거품을 무는 그 히틀러가 말이다.

그러나 실험은 해본다고 V-1 로켓을 개조한 것을 만들기도 했다. 그리고 결국 1945년 전쟁 종결 직전 연합군이 베를린 가까이 진격하던 시점에도 계속 설득을 했고 히틀러도 패전이 눈 앞이라 전황만 돌릴 수 있으면 될 대로 되라면서 동의해서 엘베 특별공격대가 조직되어 히틀러가 반대했던 유인 항공기에 의한 "자살공격 비슷한 시도" 가 감행되기도 하였다. 다만 일본처럼 조종사와 함선이 황천길 길동무로 동행한다기보다 아군기를 적기와 충돌시키면서 조종사는 낙하산으로 탈출한다는 방식이라 그나마 동반자살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물론 작전 개념상 그렇다는 것일 뿐 현실은 다르지만, 애초에 탈출을 전제로 해서 운용하려 한 것이었다. 시작부터 다르다. 게다가 이것조차 TV 카메라를 장착한 무인 버전을 제작하기도 했다. 현대식 SAM의 조상.

일단 미스텔의 경우 사실 2차대전 말기에 나온 아이디어인 만큼 독일측에선 불필요한 존재인 남은 폭격기의 유일한 활용 용도였을 테고 또 잘만 맞춘다면 꽤 엄청난 타격을 줄 수 있었겠지만 활약 기록이나 그런 건 찾긴 힘들다. Action 24라는 이름으로 비스와 강의 소련군 도하를 막기 위한 교량 파괴 계획이 수립되었으나 흐지부지되고, 성공 사례는 1945년 3월 오데르 강에서 소련군 진격을 저지하기 위해 교량 파괴에 투입된 것들 중 일부밖에 없다. 많은 미스텔들은 실질적으로 투입되지 못했거나 투입되더라도 극소수의 희생과 훨씬 적은 전과만을 거둔 채 끝났다. 애초에 독일군은 조종사를 아깝게 희생시키고 싶지 않았고, 조종사가 교량을 폭격한 후 스스로 강에서 헤엄쳐 돌아오는 식의 자살공격 같지만 자살공격이 아닌 애매한 작전만 짜다가 끝난 것이다.

13.2.2. 소련

소련 육군에서도 자폭 병기를 운용했는데 사람이 아니라 였다.[136] 전차 하단은 장갑이 매우 얇다는 것과 파블로브의 조건반사를 이용한 것으로 개에게 폭탄을 매달고 이 개가 조건반사적으로 독일군 전차 밑에 파고 들어가게끔 훈련시킨 것이다. 그러나 소련군 전차를 이용해서 훈련시키는 실수를 범하는 바람에 실전에 투입된 개들이 소련군 전차 밑으로 파고 들어가는 대참사를 가져왔으므로 이 계획은 포기되었다.[137] 더 자세한 내용은 위키피디아 대전차견 영문판을 참고하자. 여기도 참조 바란다.

13.2.3. 이탈리아, 영국

이탈리아 해군도 가이텐과 유사한 특수 어뢰를 만들었다. 이쪽은 카미카제나 가이텐처럼 돌격해서 적과 충돌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 적함 밑에 가서 자석이 붙은 기뢰를 배 밑바닥에 부착하는 용도로 사용되었다.[138] 어뢰의 탄두는 당연히 제거되었고 단지 이동용 택시로 쓰기 위해 만들었으며, 말 그대로 어뢰라 잠수함에서 발사되었기 때문에 귀환할 수는 없지만 적당히 근처 육지에 상륙할 수는 있었다. 알렉산드리아에 이 어뢰가 투입되었을 때 붙잡히지 않은 나머지 4명은 상륙하여 적당히 외국인인 척을 하다가 연락책과 만나기 전에 잡혀서 포로가 되었다.

이걸 타고 알렉산드리아에 잠입했던 이탈리아 해군 승무원 6명[139] 중 어뢰가 중간에 고장나 붙잡힌 2명은 자기들이 폭탄을 설치한 군함에 포로로 잡혀서 구조되어 심문을 받다가 폭탄이 터질 때가 다 되자 "5분 후 이 배는 폭발합니다" 라는 명언을 남겼고 정말로 5분 후에 배가 폭발했으며[140] 이 공격으로 영국군은 전함 2척이 대파당했고 동지중해의 제해권을 상실할 뻔했다. 이때 대파된 게 바로 퀸 엘리자베스급 전함의 1번함인 퀸 엘리자베스와 3번함인 밸리언트이며 영국군은 "이탈리아 해군의 용기는 타고 있는 배의 크기에 반비례한다" 는 말을 남겼다. 모든 이탈리아 해군이 이런 짓 하면서 연합 해군을 괴롭히면서 지중해를 방어했으면 북아프리카 전역이 망할 일은 없었다(...). 이 작전에 참가한 이탈리아군 승무원들은 포로수용소에서 극진한 대접[141] 을 받았고 이탈리아가 추축국에서 탈락한 후에는 신생 이탈리아 해군의 일원이 되어 독일군에 대항해 싸웠다.

이후 영국 해군도 이탈리아군 어뢰정과 비슷한 물건을 만들어 채리옷이라고 명명했고 비스마르크급 전함 2번함 티르피츠를 앉은뱅이 오리 꼴로 만드는 데도 나름대로 공을 세웠다. 그리고 이때 활약은 수중폭파 전술이라는 특수전 전술의 한 획을 그어 70년이 지난 지금도 대부분의 특수부대들이 활용하는 대표적인 전술이 되었다.

(애초에 가이텐은 자폭 용도로 대량생산을 한 것이고 이건 전장에서 임시로 때운 것에 가깝다. 이는 잘 읽어보면 자폭병기가 아니라 현대의 SDV 같은 특수부대 수송용 '이동수단'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13.2.4. 한국

한국전쟁 시기에는 많은 육탄전이 있었는데 이때 한국군이 처한 상황이 37mm포를 탑재한 M8 그레이하운드가 유일한 기갑차량이었다. 당시 한국군에서는 장갑차자주포건 진짜 전차건 구분 없이 탱크라고 불렀을 정도로[142] 기갑차량 자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던 실정, M1 바주카도 T-34/85를 잡기에 부족해서 부랴부랴 M37 슈퍼 바주카를 도입한 뒤에 겨우 상대할 수 있었다.

춘천-홍천 전투에서는 매복한 57mm 대전차포로 적 기갑차량 측면 10m 거리에서 발포해서 전과를 올린 경우도 있고 육탄 11용사가 시체로 위장하고 있다가 적 전차를 기습, 11대의 기갑차량을 파괴하고 모두 살아서 돌아왔다.[143] 육박전을 하더라도 자살 공격만 한 건 아니라는 이야기다.

한국전쟁 당시 한국 공군이 해인사 폭격 명령을 받았으나 팔만대장경판을 파괴를 막기 위해 무기를 사용하지않고 일부러 가까이 접근해서 프로펠러로 위협해서 북한군을 쫒아냈다는 일화가 있다. 다만 이건 항공기의 몸체 자체를 무기로 쓴 건 비슷하다만 자폭공격은 아니다.[144]

북한 공군도 전쟁 후반기에 몇몇 조종사들이 유류저장시설에 자폭공격을 시도한 적이 있다. 북한군도 AN-2기를 이용해 유사시 운용할 자살특공대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한다.

13.2.5. 미국

미국의 경우에는 폭약을 가득 채운 폭격기에 일단 승무원이 탄 뒤에 이륙, 일정 고도에서 탈출한 뒤 이 무인상태가 된 폭격기를 뒤따르는 항공기가 무선으로 조종하여 목표물에 들이받게 한다는 아프로디테 계획이 연구된 적 있다. 이 역시 유도병기지 자폭병기가 아니다.

9.11 테러 당시 테러범들에게 납치당한 유나이티드 93편을 격추시키기 위해 긴급 출격했던 미 공군의 F-16 전투기도 자폭 공격을 감행하려 했다고 한다. 다만 이 경우에도 당시 출격했던 전투기들은 훈련 비행을 마치고 귀환했다가 새로 무장을 장착할 시간도 없어서 바로 출격한 상황이라 정말 답이 없던 상황이었다.

그리고 현대의 전투기는 사출좌석이 있어서 설령 자폭 공격을 했더라도 날개만 서로 부딪치는 식으로 하고 사출좌석으로 탈출하면 거의 100% 생존 가능하다. 이 정도로도 격추하긴 충분하기 때문이다. 우지끈 하는 순간 사출좌석을 당겨버리면 조종사는 훈련 받던 대로 내려오면 되는 것. 혹은 조금 더 안전한 방법으로 여객기와 약간 떨어진 거리에서 사전에 비행 경로를 설정하고 미리 탈출한 뒤 전투기가 자동 비행으로 알아서 충돌하는 방법도 있었다. 게다가 여객기는 속도가 빠르지도 않기에 생존율에 문제가 생길 이유도 없다. 당시 조종사들도 이런 날개로만 부딪히는 방식을 쓰려 했으나, 정말 불가피할 때 동체충돌할 각오는 했었다고. 유나이티드 93편은 충돌 작전을 시행하기 전에 승객들의 저항으로 추락해서 카미카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후 미국에서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한 남성이 부부싸움을 크게 하고 자신이 일하는 회사 소속 경비행기를 훔쳐 아내와 아이들이 있는 집으로 돌진하여 부딫혔다. 결과도 실제 카미카제와 같이 남성만 죽고 아무런 인명피해가 없었다.

조지프 스탁이라는 사람은 미국 국세청 건물에 카미카제를 시전했다.

13.2.6. 알 카에다

대형 여객기를 탈취하여 시내의 빌딩을 향해 돌진하는 끔찍한 테러를 벌였다.

이전에는 에어 프랑스 8969편 납치 사건을 제외하곤[145] 비행기 납치는 자폭공격에 쓰이는 일은 없었다. 문제는 이 사람들은 이걸 실행했고, 결국 성공했다는 것이다.

제로센 따위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거대하고, 멀리 가기 위해 연료를 가득 채운 항공기는 무게도 상당하고, 속도도 훨씬 빠르며 폭발할 경우 화염도 엄청날 거란 걸 계산하고 이를 실행에 옮겨 전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9.11 테러로 알카에다는 테러리스트 한명당 수백명에 달하는 비율로 사람들을 죽였고, 역대 최대의 항공기 자폭공격이자 테러로 남았다.

14. 대중매체

14.1. 게임

이와 별개로 싱글 플레이 블랙캣 미션 중에는 미 함선에 카미카제하는 제로센이 등장하기도 한다.
  • IL-2 슈투르모빅 1946이라는 전투비행 시뮬레이션에도 구현돼 있는데 이쪽은 맞추기가 무진장 어렵다.
  •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 워 썬더의 싱글 플레이 미션 가운데 '만세!'라는 미션이 있는데, 직접적으로 언급은 안 하지만 제로기에 폭탄 1개 달고 미군 함대를 무슨 수를 쓰더라도 격침하라 한다.[146] 거기에 고도 100 m를 넘기지 말라는 말로 확인 사살. 물론 실력 되면 통상 공격도 할 수 있다. 시간이 지나면 폭탄은 리필되지만 패치 때문인지 직접 박아버리는 것으로는 격침을 그다지 못한다.
  • 전함소녀에서는 레이테 이벤트 최종 보스로 등장한다.
  • 끝나지 않는 미래로부터는 주인공이 카미카제 파일럿으로 자살 특공을 하다가 이세계로 전이됐고, 대놓고 제국주의를 미화하는 태도와 스토리 전개를 보이며 제작사인 Frontwing은 극밍아웃을 한다.

14.2. 영화 및 드라마

  • 호타루 - 카미카제에 동원되어 전사한 조선인 이야기를 다룬다.
  • 영원의 제로 - 이 영화에서는 이 카미카제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를 참조 바람.
  • 아내와 함께 비행한 특공병 - 종전 후인 1945년 8월 19일 아내를 태우고 소련군에 카미카제를 한 관동군 특공대를 다룬 드라마. 빼도 박도 못하는 극우물이다.
  • 중국 영화 퍼플 선셋의 후반부에 카미카제가 묘사된다. 영화 특성상 좀 모형 티가 많이 나기는 하지만 전쟁 종전 직전에 여주인공의 오빠가 카미카제 특공대에 투입되었다가 몰래 도망치는데 편대장기가 쫓아가서 격추시켜 사망하는 장면.

14.3. 애니메이션

  • 마츠모토 레이지의 OVA 단편 모음집 더 콕피트에서 주인공이 오카를 타고 미 항공모함에 들이박아 격침시키는 장면이 있다. 승무원이 말도 안되는 짓이라고 비판하며 카미카제에 대해 부정적 시각도 내보이고 있지만 정작 카미카제 장면에서는 인류 최초로 음속을 돌파했다는 말도 안되는 자막과 함께 실제로는 해내지 못했던 항모 격침이라는 설정을 넣은 걸로 보아 좋게 봐주기 힘든 내용이다.

14.4. 기타

  • 김별아의 소설인 가미가제 독고다이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본군 가미카제에 동원된 조선인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다. 위에서 언급된, 일본군 지휘관들의 막장스러운 인식도 등장한다.
  • 연애 게임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어 히로인들의 치마가 날려 민망한 장면이 나올 때를 일컬어 카미카제 이벤트라고도 한다. 말 그대로 신의 바람(...) 힌국에서도 대단한 것을 극찬할 때 '갓(god)' 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는 것처럼 일본에서도 '神' 라는 표현을 그대로 쓰기에 바람이 잘 불어 주었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것. 모 게임에선 아예 주인공이 날씨가 덥다며 '불어라, 카미카제!' 하고 속으로 중얼거릴 때 마침 정말로 바람이 불어 CG가 나오는 장면도 연출된다. 본래 전쟁의 처절함을 나타내는 단어였음을 생각하면 시대의 변화를 보여준다고도 볼 수 있다.
  • 저스트 뮤직 소속 아티스트 한요한의 곡 범퍼카에서 카미카제를 사용했다가 논란이 있었다.

14.5. 모티브

14.5.1. 게임

RTS 게임에서도 가끔 나오긴 하나 인간을 바탕으로 한 자폭병은 아주 드물고 대부분 기계형이나 짐승형으로 나온다. 게다가 자폭병이 나오는 게임은 매우 드물다. 여기 있는 예시들에는 진짜 가미가제보다는 어차피 죽을 거 같이 죽자는 식의 동귀어진이나 아주 급한 상황에서 다른 이들을 구하기위해 들이박는 경우도 섞여있다.

사실 서양에서는 그냥 들이박거나 자폭하는 걸 두고 가미가제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다. 일종의 보통명사화됐다고나 할까.
  • 194x 시리즈에서 플레이어 기체에 충돌하러 덤비는 기체들을 볼 수 있다. 이거 영락없는 카미카제다.
  • 노바 1492에는 돌격 후 자폭을 목적으로 하는 봄랙 스킬과, 장착하면 봄랙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는 P쥬얼 악세사리가 있다.
  • 놈4에서도 카미카제로 공격하는 적이 나온다.
  • 디아블로3에서는 '몰락자 미치광이' 라는 새 몰락자(폴른) 종이 등장한다. 이놈들을 처치하는 수에 따라서 업적도 있다. 체력은 약한 편.
  • 도타2도올과 도타2에 나오는 영웅 중 하나인 기술단의 기술 중 하나가 자폭이다. 모티브는 아래 나온 워크래프트3의 '숏 더 바이 더 빔'. 당하는 입장에선 자살로 취급되어 골드도 안 들어오고 동시에 엄청난 데미지가 들어오기 때문에 허탈해 진다.
  • 락 오브 에이지 시리즈는 기본적으로 성문에 한번 들이받은 공은 마지막에 성문을 부순 순간이 아니면 재사용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컨트롤을 할 수 있고, 들이받아 피해를 주며, 공마다 1회성이라는 면에서 가미가제와 유사하다. 추가로 락 오브 에이지 2의 화약공은 성문에 들이받으면 무조건 폭발하므로 기존의 공들보다 가미가제에 더 가깝다.
  • 메탈슬러그2 (X 포함)의 마지막 미션에서 라그네임에게 많은 데미지를 주면 갑자기 라그네임이 지구를 날려버리기 위해 에너지를 충전한다. 이때 플라잉 타라를 조종하고 있던 한 모덴군 조종사가 라그네임의 중앙부에 충돌. 그 여파로 라그네임은 치명적인 손상을 입고 퇴각한다. 영락없이 아래 인디펜던스 데이 항목의 패러디.
  • 메탈슬러그3 2스테이지에는 자폭하는 좀비 모덴군이 전술적인 면에서 카미카제를 활용하고 있다. 4스테이지 몰락한 일본군 요새 루트를 이용하면 제대로 볼 수 있다. 몰락한 일본군이 다 부숴져서 날지 못하는 전투기를 천장에 매달아 묶인 실로 운영하면서 탄환을 흩뿌리는데 사실상 이러한 점에서 카미카제는 아니다. 동굴에 실로 매단 거라서 착륙지점 없어 총알만 냅다 갈긴 다음에 도착지쯤 되는 동굴 벽에 꼬라박고 사망하는 것 뿐이다. 주인공이 총알이라도 다 피하면 그냥 자살해버리는 것. 전술상으로 카미카제라 하긴 어렵다.
  • 쉐도우 워리어에서도 Coolie라는 이름의 카미카제가 등장하는데 일격사급의 폭발 피해도 문제지만 높은 확률로 망령도 나오므로 상대하기 힘든 적.
  • 시리어스 샘의 명물이나 다름없는 유닛. 1편에선 상체를 벗어제낀 근육질의 남자가 양손에 폭탄을 들고 소리를 지르며 달려드는데 문제는 머리가 없다. 2편에선 왠지 마라톤 선수의 머리를 잘라내고 스프링 달린 폭탄 머리를 달아놓은 듯한 것이 마찬가지로 소리지르며 달려든다. 머리도 없는데 어찌 소리지르는지 신기. 다만 피가 조루고 폭탄이 스플래시 데미지라서 많은 수가 달겨들 때 적당히 살짝 갈겨주면 몰살당한다. 하지만 기동력이 매우 빨라 다른 유닛과 섞여 사방에서 달려들 경우 방심한 틈을 타 뒤통수를 맞는 경우도 많아 요주의. 그저 아아아아아아 소리만 들리면 긴장하게 만든다. 같은 종류로 촌스러운 보라색 셔츠를 입고 양손에 총이 달려 사격하는 역시 머리가 존재하지 않는 적이 존재한다.
    1편 이전의 이야기를 다룬 3에서도 출현하는데 형태가 1탄의 그 녀석으로 돌아왔다. 사격하는 보라색 티의 유사품과 함께. 자세히 보면 1탄에서는 절단면이 빻갛게 드러나있는 그냥 머리 잘린 사람이였던 것이 3에서는 기술 떡칠로 절단 부위에 조종장치로 추측되는 기계가 붙어있는 것으로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1탄에서의 카미카제 출현 씬도 그대로 재현되어있다. #
  • 스타크래프트갈귀[148]는 아예 매뉴얼에 Kamikaze라고 표기 될 정도이다. 미네랄 25 가스 75로 두 마리가 나오고 자폭 공격력이 110으로 꽤 높은 편. 강력한 전투 순양함[149]이나 우주모함[150]도 갈귀 5~6마리면 격추 가능하므로 자원 교환비에서 압도적이다.
    시나리오 상으로는 테사다르가 기함인 간트리서를 단독으로 조종하여 초월체에 들이받는 장면이 오리지널 프로토스 시나리오 엔딩으로 등장한다.
    지상군 버전으로는 스타1의 감염된 테란과 스타2의 맹독충이 있다.[151]
  • 아이작의 번제에서는 아이템으로 나오는데, 에너지를 다 채워서 사용하면 자신이 폭탄이 되어 폭탄이 없어도바위를 터뜨릴 수 있으나, 자폭의 특성상 자신도 피해를 입도록 되어있기에 사실상 에너지로 폭탄을 즉석에서 만들어 바로 터뜨리는 거라고 보면 된다.
  • 아트록스에서 인텔리언 종족의 유닛인 정커는 자폭 유닛인 데다가 클로킹까지 할 수 있다. 그나마 최후의 양심은 있는지 클로킹하면 데미지가 절반으로 줄긴 한다. 또한 크리티스 족 유닛인 파이어와 크로우는 에스코모이드에서 만든 봄거와 쇼거를 들고 매설하거나 자폭이 가능하다.[152] 봄거는 데미지를, 쇼거는 적을 단시간 마비시킨다.
  • Tactical Soft 회사에서 개발한 Arsenal 게임은 2차 세계대전 배경으로 한 게임으로서 Taste The Power(1 버전) 또는 Extended Power(2 버전)에서 특정 마크로 해서 연구를 하면은 해당 이름의 유닛을 뽑아서 쓸수가 있는데. 적을 공격 목표로 정하면 날라가서 해당 위치로 추락해 자폭한다. 게다가 고증과 약간 다르게 일반 전투기 계열보다 비싸고(...) 끝난 게임 결과에서는 쓴 횟수마다 점수를 마이너스로 계산한다. 그리고 해당 게임의 파일 아이콘은 일본 국기가 그려진 눈가리개를 하고 있는 카미카제 특공대 인것으로 추정.
  • 임진록 2에서 일본군 공중 유닛들 중 가미가제라는 유닛이 있다. 공격력이 초월적이며 공중 유닛이기에 기동 제한도 없고 지상, 공중 전부 다 그 높은 공격력으로 스플래시 데미지를 주는데 단점으로는 값이 비싸고 체력이 시궁창이며 생산 된 이후 자폭을 할 수 있기까지 쿨타임이 있다는 거다.[153] 즉 생산 즉시 공격이 안 된다는 것. 물론 꼼수를 쓸 수 있다. 먼저 쿨타임이 끝난 자폭병기와 묶어서 잘만 컨트롤하면 쿨타임 씹고 자폭한다. 이 때 알 수 있는 건 쿨타임과 공격력은 관계가 없다는 것. 다만 여기서 나오는 가미가제는 설정상 무인 풍선폭탄이라 실제 가미가제처럼 사람이 죽을 일은 없다.
  • 워 썬더의 유저 대다수. 도저히 손이 안 따라가서(...) 부딪히는 사람도 있고, 격추를 못 시키니 그냥 들이받는 축도 있다. 근데 이 방법이 효율적인 게 싸구려 기체로 충돌해 적기를 격추하면 그의 희생으로 아군이 상대팀의 위협에서 좀 더 안전해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특히 이 행동이 가슴 찡하게 느껴지게 하는 건 리얼리스틱과 시뮬레이터 모드이다. 수리비가 대폭 싸지긴 했지만, 그래도 당한 쪽과 시도한 쪽은 수리비 때문에 멘탈이 붕괴[154] 헌데 가끔 1기 잡는다고 3대가 몰려다니다가 4기 전원이 동체추돌로 전멸할 때도 있다. 안습.
    카미카제를 하면 지상과 해상목표에도 데미지가 들어가던 때가 있었지만 항의 때문인지 없애버렸다. 그래도 종종 기체가 되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었거나 기체에 불 붙었을 때 되나 싶어서 시도하는 사람도 없잖아 있다. 간혹 멀쩡해 보이는 기체가 카미카제를 시도하는 때가 있는데 대부분은 그 유저가 지상공격이나 급강하폭격 후 상승에 실패한 거다. 초보들 많은 저티어 방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 워크래프트 3오크 유닛인 트롤 뱃라이더는 공중 유닛에게 스플래쉬 자폭 공격을 한다.[155] 자폭하면서 하는 대사가 그 유명한 '숏더바이더빔(The end justify the means :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한다)'[156] 그 외에 중립 유닛으로는 고블린 연구소에서 고용 가능한 고블린 셰퍼가 적 유닛, 건물은 물론 나무 등 맵상의 장애물을 상대로 자폭이 가능하다.
  • 월드 오브 워플레인의 유저들 역시 조종 미숙 혹은 헤드온 상황에서 물귀신 작전으로 이런 짓을 자주한다. 내구도의 차이가 얼마가 나든, 부딪치면 서로 킬 수 올린 걸로 치고 같이 죽는다. 지상/해상 타겟에는 그다지 큰 데미지가 안 들어가서 의미 없는 자살이 되는 게 워 썬더와의 차이점. 하지만 너무 이걸 악용해대니 이에 따라 불만이 제기었고 마침내 1.5 업데이트를 통하여 기체 내구도가 낮으면 낮을수록 자폭은 통하지 않는다. 다만, 기체 내구도가 비슷할 경우만 동시자폭으로 간주되고 그 외의 경우로 기체내구도가 낮은 상대가 높은 상대를 들이받는 시도를 할 경우 들이받은 쪽만 파괴되고 피해를 받은 쪽은 적기의 내구도에 따라 충돌 대미지만 받는다... 는 것도 이젠 옛날 이야기고, 충돌 부위에 따라 충돌 대미지에 차이를 두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동체로 들이받으면 조종사 기절은 물론이고 거의 즉사 확정이다. 물론 공격기는 내구도가 어지간히 닳은 수준이 아니면 충돌 한 번으로 즉사하는 일은 없다. 월드 오브 탱크와는 달리 이쪽은 충돌로 적기를 격추했다는 음성 메시지만 있을 뿐, 충돌 공격과 관련된 업적 따윈 없다.
    이후 시간이 흘러 "The Valkirye's Attack" 이벤트로 등장한 소련 여성 조종사인 Marina Litvyakova의 고유 스킬 중 지형지물에 충돌하여 파괴되면 인근 지상 타겟에 해당 기체 최대 내구도의 2배에 해당하는 대미지를 주는 스킬이 있다(물론 설정상 조종사는 그 전에 탈출한다고 한다). 다만 월오플에서의 공격기는 충돌로 죽는 경우보다 격추되는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에 활용성은 미지수.
  • 월드 오브 탱크의 전차들은 서로 충돌시 충돌한 차량 간의 상대 속도 및 서로의 중량에 따라 피해를 받는다. 이것으로 자신보다 고급 티어의 전차를 파괴하면 '카미카제' 라는 훈장을 받는다. A-20은 사실 이거 아니면 딱히 마땅한 전법이 없다 하여 '소련의 유인미사일' 이라는 비아냥을 받고 있다. 근데 틀린 말이 아니다.
  • 웜즈 시리즈에서는 격투계열 무기로 머리띠를 묶고 '카미카제!' 라고 외친 후 날아가 자폭한다.
  • 팀 포트리스 2에서 솔저의 카미카제라는 도발이 있다. 탈출계획이나 등가교환기로 도발을 하면 근접무기를 던지고 C'mere cupcake라고 말하며 가지고 있던 수류탄 하나를 까서 위로 치켜올려 자폭한다. 주변에 있는 적들에게 500의 피해량을 주어 폭사시킨다.
  • 폴아웃 시리즈 중 클래식 시리즈 및 폴아웃:뉴 베가스에 등장하는 재주(Trait). 클래식 시리즈에서는 시퀀스 수치를 5나 올려주기 때문에 사실상 무조건 첫 턴에 가지만 반면 방어력이 0이 되는 병맛 재주이다. 뉴 베가스에서는 액션 포인트가 10 추가되는 대신 데미지 내성이 2 낮아진다고 한다.
  • 헤일로: 리치에서 에밀과 노블 6가 앞에 있는 스캐럽 때문에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이 되자 카터 S-253가 펠리컨을 몰고 스캐럽에 들이박아 전사한다.
  • 홈월드 시리즈에도 이런 명령이 있다. 기본은 K키이며 콜벳 이하에게만 지시가 가능하며. 홈월드 캐터클리즘에는 감염 물질을 넣은 자폭 미사일이 있다. 홈월드2에선 짤렸지만, 내부 시스템 상으로 존재하며, 미션 중 AI가 사용하기도 한다.
  • 히토가타핫파에서는 플로우 게이지가 꽉 찬 상태에서 적과 충돌하면 폭발이 일어나면서 적에게 큰 데미지를 주게 되면서 해당 기체(인형)를 잃게 된다. 게다가 보스 전에선 기본 공격이 강력한 일부 기체(인형)를 제외하곤 이 자폭공격을 적극 활용하지 못하면 데미지를 제대로 주지 못하여 클리어 할 수 없다.
  • 플래닛사이드 2에서는 클로킹 능력이 있는 플래시라는 사륜오토바이에 C4를 붙이고 자살테러를 해대는 사람들이 있다. 클로킹이 없이 잘만 운영하는 사람도 있지만.
  • 현실지향 FPS면서 동시에 캐주얼 FPS인 배틀필드 4에서는 별의 별 방법으로 카미카제를 할 수 있는데 기초적이고 흔한 방법으로 고기동 차량에 C4를 붙인 뒤 적 기갑차량에 돌진해 폭파시키는 일명 'C4카'가 있고 ATV 앞부분에 대전차 지뢰를 설치하는법도 있다. 심지어 그냥 전투기를 직접 전차에 꼬라박는짓(...)을 하는경우나 아예 공중에서 전투기끼리 충돌해서 산화하는 경우도 있다. 그 외에도 C4외의 각종 폭발물을 활용하는 방법은 매우 무궁무진한데 통나무를 카미카제삼아서 잘라다가 폭발물을 붙여 둔 뒤 목표지점의 주기된 헬기가 이륙하려할때쯤 날려 격추하는(......) 막장 플레이 사례가 존재한다. 이후 배틀필드 1에서는 C4 포지션의 다이너마이트를 어딘가에 붙여 운용을 하지 못하게되면서 사장되었다가 배틀필드 V에서 다시 폭발물을 차량에 붙이는게 가능해져서 위의 C4카를 배틀필드 V 한정으로 다시 시행할 수 있게됐다.
  • 레드얼럿3에서 욱일제국군 스킬중 마지막 편대는 3기의 무인제로센이 날아오고 추락하기 전까지 넓은 범위에 사격을 가하다가 목표지점으로 다가오면 자폭한다.
  • 레이븐필드의 아치펠라고맵에선 비행기의 상태가 안좋을 때 배를 겨냥하곤 가끔식 한다
  • GTA 3킹 코트니 마지막 미션인 'Kingdom Come'에서 야디가 콜럼비아 카르텔과 연합하면서 클로드를 제거하기 위해 마약중독자들에게 폭발물을 달아주고 자폭 특공을 시킨다. 마약중독자들이 "Special Delivery! TNT!(특품 TNT 배달이요!)", "Come to daddy!(아빠한테 온!)", "Come here!(이리 와!)", "Here, come I got present for ya!(선물이요!)"이라고 맛이 간 소리를 하며 웃으면서 자폭하러 달려드는 것이 웃기면서도 섬뜩하다. 폭발물인 만큼 잘못 걸려들면 그대로 즉사한다.

14.5.2. 애니메이션 & 라이트노벨

  •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
    • 기동전사 건담에서는 류 호세이가 건담을 파괴하려는 크라우레 하몬의 마젤란 톱을 막기 위해 코어 파이터로 돌격해 산화한다. 그 외에 가르마 자비, 슬렛거 로우도 자폭 공격을 감행한다. 하지만 이런 자폭 공격을한 등잔인물들의 최후는 대부분 비참하다.
    • 기동전사 건담 UC 7화에서 갈루스 J의 파생형인 슈트룸 갈루스가 등장한다. 강습용 MS이며 적함에 뛰어들어 백병전을 펼치는데, 우주용이면서 추진기가 없다. 적함을 격파하고 나면 아군이 구조해주지 않는 한 꼼짝 못하고 우주미아가 되어 죽는다(...). HGUC 설명서에도 특공병기의 측면이 강하다고 지적하는 사람이 많다고 소개할 정도다. 게다가 그런 와중에 풀아머 유니콘 건담이 날려보낸 프로페런트 부스터에 맞고 우주미아 신세(...). 다행히 구출은 늦어졌기 때문에 콜로니 레이저에 휩쓸리지 않았고 외전에선 소데츠키의 기부장인 쥬리에게 구해져 목숨을 부지했다. 또한 본인의 귀환을 포기하면서까지 적이자, 함께 표류했던 넬 아가마의 리젤을 풀아머 유니콘의 프로펠런트 탱크에 묶어 넬 아가마로 귀환시키는 등 슈트룸 갈루스의 파일럿인 비란챠 중위의 선한 인성이 그려졌다.
    • 기동전사 V건담에서는 올리퍼 이노에V2건담의 코어파이터로 적의 기함 아드라스테아에 자폭 공격을 행했지만 아무 피해도 없었다. 전함의 진격 시간을 아주 조금 늦추었을 뿐. 주인공 입장에서는 소중한 동료를 잃고 소중한 지휘관을 잃고 소중한 전력까지도 잃은 것. 참고로 올리퍼는 임신한 애인도 있다. 보통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자폭 공격은 미화와 보정으로 인해 무엇인가 결과를 남기는 것에 반해서 올리퍼의 자폭은 절박한 상황에서 한계에 치달아서 행한 아무런 이득도 없는 개죽음 그 자체였다.
    • 건담 시드 데스티니 28화에서 오브군의 무라사메 파일럿 바바 삼좌(소령에 해당한다)가 전투를 저지하려는 카가리 유라 아스하를 밀어내고 곧바로 미네르바에 돌진해 트리스탄(미네르바의 무장)에 피해를 주었다.
    • 기동전사 건담 00에서는 아예 가가라는 유인 & 자폭 & 양산 모빌슈트가 등장한다. 저 자폭용 기체에 사람을 태운 이유는 단지 트란잠 발동 용이었다(...). 이 가가에 태운 이노베이드 디바인 타입은 넘쳐난다고, 아무렇지도 않게 인명경시를 하는 리본즈를 까기 위해서 넣은 장면인 듯.
    • 또한 기동전사 건담 00 극장판에서 그라함 에이커가 ELS에 트란잠 상태로 돌진해 자폭했고, 세츠나가 내부로 들어갈 수 있게했다.근데 살았다
    • 기동전사 건담 AGE에서 10화 UE와의 전투에서 전황이 불리해지자 돈 보야지가 전함에 돌격한다. 부하들까지 죽어가며 겨우겨우 전함에 돌격하지만 거둔 성과는 전혀 없었다. 주 타깃이 아동인 애니메이션에서 대놓고 자폭을 미화해서 방송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 상당히 많았다. 그 후 13화에서 라크트 엘파메르의 자폭을 막아서는데 원래 이렇게 기획된 것인지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고 수정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 신기동전기 건담 W에서 자폭 장치는 모든 건담에 들어있지만 딱 한 번 카미카제짓을 했었다. 우주로 올라가려 하지만 올라가기 전에 전멸될 위기에 처하자 카토르 라바바 위너는 스스로 건담 샌드록을 자폭시키려 했지만 H교수가 미리 장치를 썼기에 카토르는 탈출하고 OZ 병사들만 죽어나갔다. 일명 너네는 죽고 난 죽을 것 같았는데 산다.
    • SD건담 삼국전에서 황개 구프가 조조의 수군 함대에 향해 자폭했다. AGE처럼 따지자면 이쪽도 문제가 있는 거다.
  • 그림자 자국에서는 바이서스군이 아일페사스를 상대로 카미카제 공격을 가하는 장면이 나온다. 아일페사스가 공중에서 바이서스 군에게 경고하는 동안 비행기 편대가 권총사격[157]을 가해 아일페사스의 방심을 이끌어낸 후 연료 대신 폭약을 가득 실은 비행기가 아일페사스에게 카미카제 공격을 가했다. 그 공격으로 인해 아일페사스는 꽤 심각한 타격을 입었으며 결국 지상에서의 후속 공격으로 지면에 추락하게 된다.
  • 무적초인 점보트3에서는 인간폭탄을 남발한다. 급기야는 히로인까지 원격폭발 당한다. 토미노 요시유키한테 '몰살의 토미노' 라는 악명을 안겨준 작품 중의 하나. 물론 이 애니메이션 자체가 겉보기와는 완전 딴판이기는 하다. 자세히 봐야 할 점은 자폭이 아니라 원격폭발 당한 것이다. 외계인에게 납치당해서 인간폭탄으로 개조되어 풀려나진 것이지 스스로 지원해서 한 것도, 그 폭발 사실을 알고 있던 것이 아니라 갑작스럽게 납치당해서 친족 머리에 총구 겨누고 자폭조끼 입고 자폭하라고 명령받은 것과 같은 수준이지 절대 원해서 한 게 아니다. 작중에서 몇 군데 인간폭탄으로 피해를 입은 후 자신들이 폭탄으로 개조된 걸 알아버린 사람들이 스스로 인적 없는 곳에서 죽고 싶지 않다고 흐느끼다 폭파 당한 것이다.
  • 우리들의 모지 쿠니히코전에서 극도로 불리한 상태에서 모지가 딱 한 번 사활을 다해 날린 공격이 완전히 먹히지 않고 죽을 위기에 처하자 세키 마사미츠가 공군에게 요청해 파일럿 한 명이 자폭해 승리를 이끌어낸다. 이에 모지는 그 분들이 없었다면 이길 수 없었다고 고맙다고 전해달라고 했다.
  • 제로의 사역마에서 히라가 사이토가 자위대 항공기지에 있는 F-2를 탈취한 뒤 드래곤을 물리친다. 근데 사이토의 연기로 인해 다들 추락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멀쩡한 상태인데 카미카제를 시전했다. 그것도 1600억에 해당하는 항공기로.
  • 우리나라의 김준기 감독의 이 카미카제를 다루고 있다. 밀덕들이 봐도 지릴 정도의 철저한 고증과 수준높은 영상미를 보여주며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를 비판하고 있는 보기 드문 명작.
  • 드래곤볼 Z에서 오천크스가 쓰는 기술이름이 가관이다
    • 고스트 선풍 카미카제 어택

14.5.3. 미디어

  • 스타워즈 6 제다이의 귀환에서 이제큐터슈퍼 스타 디스트로이어반란 연합군의 A-wing 1기에게 카미카제를 당했다. 그러나 이는 처음부터 자폭 공격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라 기체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은 A윙 조종사가 "어차피 죽을 바에 적들과 같이 간다" 하는 심정으로 벌인 일이었다.[158] 이는 전투기가 등장한 1차 세계대전 때부터 지금까지 흔히 있는 일이다. 이제큐터와 A윙의 크기를 비교해보면 수박과 쌀알 정도로 사이즈차가 엄청나게 커서 별 효과 없었을 것 같았지만 하필이면 들이박은 곳이 수뇌부가 모여있던 함교였다. 결국 이제큐터는 마비 상태에 빠져서 데스스타의 중력장에 끌려가 처참히 파괴됐다.
  • 인디펜던스 데이에도 등장하는데 영화 끝무렵에 컴퓨터 바이러스로 EMP 맞은 캐리어 꼴이 된 외계인의 함선에 UFO에 납치당했다고 믿는 주정뱅이 아저씨가 비행기를 몰고 돌진하여 외계 함선의 주포에 들이받아 함선을 격침시키고 자신도 폭사한다. 영화판에서는 은퇴한 지 30년은 된 아저씨[159]F/A-18을 몰고 나오지만 소설판에서는 그런 거 없이 농약살포 비행기에 멍텅구리 폭탄을 달고 들이박는다. 다만 영화판은 동료들이 미사일을 전부 소모했고, 주정뱅이 아저씨만 하나 남른 미사일을 가진 상태에서 쏘려고 했으나 오작동으로 발사가 안 되는 바람에 들이받는 결정을 택한 것으로, 일본군의 일반적인 가미카제와는 거리가 좀 있다.
  • 워터월드에서는 보트를 탄 채로 그대로 마을을 습격하는 장면이 나온다.
  • 우주전쟁(2005)에서는 일본군이 트라이포드 몇 대 파괴했다는 언급이 나온다. 어떻게 파괴했는지는 나오지 않지만, 이후 주인공이 수류탄 자폭을 시도한다.
  • 택시 2에서는 야쿠자들이 장관이 탄 다니엘의 택시를 추격하다가 정면으로 마주치게 되고, 야쿠자들이 자살을 각오하고 정면충돌하려 하자 이를 눈치챈 장관이 카미카제라고 외치며 놀래고, 야쿠자 운전수 또한 충돌 직전 눈을 질끈 감고서 반자이를 외친다. 물론 다니엘의 천부적인 운전 센스로 실제 사고 없이 다니엘의 택시는 야쿠자 차량을 따돌리고 도망간다. 영상[160]
  • 혹성대전쟁에서는 함장이 드릴 미사일을 몰고 자폭 공격을 가한다.
  •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에 등장하는 워보이들은 스스로를 "카미크레이지(Kami-crazy)"한 워보이라 부르며 죽음을 무릅쓰는 저돌적인 공격을 한다. 다만 임모탄 조가 그런 카미카제를 미화하는 워보이식 발할라 문화를 만들긴 했으나, 작중 임모탄 조가 직접 카미카제를 명령한 적은 없다. 죄다 워보이들이 자발적으로 뛰어들었을 뿐. 작중 카미카제식 공격은 딱 두번 등장하는데, 엄밀히 따지면, 진짜 카미카제는 딱 한번 나왔다. 먼저 모르소프의 자폭씬의 경우, 모르소프는 이미 목 부위에 석궁이 꽂혀서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던 관계로, 어차피 죽을 거 멋진 모습으로 적들과 같이 저승에 가겠다는 식으로 뛰어들었던 것. 때문에 엄밀히 말해서 카미카제라기 보다는 동귀어진에 가깝다. 모래폭풍 속에서 눅스가 자폭하려다 실패한 부분은 말 그대로 카미카제라고 볼 수 있다.

15. 관련 문서



[1]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잘 보여주는 유명한 사진으로 USS 벙커힐과 함께 카미카제 공격의 사례를 언급할 때 자주 등장한다. 이 장면 직후 A6M은 충돌했고 항공유로 인해 3번 5인치 양용포탑에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함 자체의 손상은 거의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고 화재 역시 금방 진압되었다. 피해를 제대로 주지 못한 이유는 A6M의 태생이 경량전투기였기 때문인데, 전함을 격침시키려면 어뢰나 같은 전함의 대구경 주포, 혹은 최소한 대함미사일이라도 쏴 맞춰야 터지는 마당에 맷집도 안되고 크기도 작은 경량전투기 따위로 전함에 부딪쳤으니 벽에 찍힌 모기 같은 꼴이 나는 것. 다른 사례로 아래 본문에 소개된 영국 해군 중순양함에 부딪쳐서 벽에 찍힌 모기 자국 꼴이 된 Ki-51 같은 사례도 볼 수 있다.[2] 글자 그대로 신풍(신푸) 즉, '신이 일으킨 바람'이라는 뜻이다.[3]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가미카제'가 올바른 표현이나, 카미카제란 표현은 미국의 언론에서 사용했고 일본에서는 신푸(しんぷう)로 읽었다.[4] 실제로 독소 전쟁 당시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묘사한 영화 에너미 앳 더 게이트에서 우라돌격을 반자이 어택처럼 묘사했는데, 이걸 본 제2차 세계대전 중 독소전쟁에 참전하였던 소련군 참전 용사들이 어찌 우리가 싸운 것을 저따위로 묘사했냐며 격노하였다 한다. 그래도 일단 반자이 어택은 총검 돌격의 범주에 들어가기는 한다, 카미카제라고 부르지 않았을 뿐 진짜 폭탄을 소지하고 달려가 자폭하는 류의 소위 '특별공격대'는 육군에서도 흔하게 사용되었다.[5] 일본은 예전부터 신토를 강하게 믿었다. 아시아권 지역에서 불교 열풍이 불었을 때나 성리학 열풍이 불었을 때에도 신토는 어김없이 믿었다.[6] 오죽하면 레이더와 무전기의 기반이 되는 전파에 대한 연구도 저 논리에 따라(저거 말고도 이유는 더 있지만 이것 역시 주요 원인 중 하나) 국가 차원에서 금지시킨 사례도 일본이 가지고 있다. 자세한 건 야기-우다 안테나 문서를 참고하자.[7] 요격기를 피하려다 미처 고도를 회복하지 못한 상황으로 아슬아슬하게 충돌을 모면한후 복귀에 성공했음.[8] 다만 다이호는 저러고도 당시에 잠수함 USS 알바코어에서 다이호를 목표로 쏜 어뢰가 한 발이 아니었던지라, 한 발 더 오는 걸 맞아서 결국 폭침했다.[9] 이 당시 미군의 상황도 영 좋지 않아서 1대의 호위전투기도 없이 뇌격기 편대들이 축차투입되는 상황이 벌어졌다.[10] 이때 일본의 카게로급 구축함 아라시와 미국의 나왈급 잠수함 노틸러스의 행동이 중요하다.[11] 물론 불특정 다수가 죽는 것을 염두에 둔다는 뜻이 아니라 작전에서 특정 인원이 확실히 죽는다는 의미다.[12] 링크에 들어가서 보면 알겠지만, 이거 복엽기다.[13] 일면에는 기동성을 위해 방어력과 내구성을 포기한 제로센의 치명적 약점도 있었다.[14] 일본 육해군 대립 문서만 보면 감이 올 수 있는데, 당시 하사관들을 뽑는데도 어느 지역에 어느 가문이니 넌 탈락이다 할만큼 가문, 지역차별이 매우 심했다. 하사관이 이정도인데 그 위의 계급들은 안봐도 비디오...[15] 연합군 조종사들이 대부분 위관급부터 시작한 이유로는 사기 진작 뿐만 아니라 불합리한 작전에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점도 있었다. 당시 대부분의 장성들은 항공기에 대한 경험이 일천했기 때문에 나름대로는 합리적이라고 생각하고 내놓은 작전이 정작 조종사들 입장에서는 무리한 요구인 경우도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군 조종사들은 작전에 대해 이래저래 말이 많았고 다른 병과로부터 '도련님'들이라는 조롱도 받았지만 그만큼 활약도 했다.[16] 중요한 것은 베테랑 조종사, 에이스 조종사들은 좀 됐다 싶으면 후배들을 양성하라고 군에서 비행학교로 보내는 게 정상이다. 근데 그 베테랑들을 일회용 폭탄마냥 카미카제에 동원한다. 즉, 후배 조종사들이 조중술을 배울 대상이 없어지는 것이다. 벌지 전투에서 보텐플라테(철퇴)작전에서 독일 공군은 항공전력을 올인했지만 실패로 돌아가고 베테랑 조종사들을 거의 다 잃어버리는 바람에 파일럿의 기량이 뚝 떨어졌다.[17] 참고로 당시 일본군 부사관은 그냥 짬 높은 병에 불과하다.[18] 가미카제를 가장 적극적으로 주장한 한 장성은 군법제판을 교묘히 피해가 80세까지 잘먹고 잘 살았다고 한다. 수십만명의 젊은이를 소모용 폭탄으로 생각하고 1억의 옥쇄를 주장하던 사람은 자결은 커녕 자기 살기만 급급한 소인배였다.[19] 기사 1 기사 2[20] 출처[21] 출처[22] 전투기 조종사들은 예나 지금이나 아무나 하는 직업이 아니기에 전쟁 후반기 대부분의 가미가제 조종사들은 대학교에서 징집된 학도병들이 상당수였다. 미래를 이끌어 나가야 할 젊은 인재들을 무의미한 발악을 위해 허무하게 날려버린 것.[23] 출처[24] 신참 조종사가 몰았던 카미카제의 명중률이 14%에 불과했고 카미카제가 주는 공포심은 초반에나 좀 통했지 나중에는 좀 익숙해진 미군 수병들이 낄낄거리며 사냥하는 시늉까지 했던 점을 보자면 과장된 면이 있다. 무엇보다 갑판에 들이받지 못하고 현측에 충돌했을 경우 함의 페인트만 좀 벗겨지고 마는 경우도 꽤 있었다고 한다. 99식 습격기의 경우 영국 해군의 카운티급 중순양함인 HMS 서섹스호에 들이박았지만 그을음으로 도장마냥 찍힌 사례도 있었다.[25] 사실 겐다 미노루 자신도 카미카제 반대파였다. 저 말에 당연한 소리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후 저 말 그대로 사령부에 전달하자 343 항공대에는 카미카제 명령이 한 번도 떨어지지 않았다.[26] 단, 우가키 마토메가 카미카제 찬성론자이자 신푸특공대 작전을 입안한 장본인이었고 겐다 미노루는 카미카제 반대론자였다. 겐다 미노루는 사카이 사부로의 라이벌인 칸노 나오시가 자기 부하로 있을 당시, 그의 특공 지원을 모조리 반려한 것으로 유명하다.[27] 본인을 포함해서 유능한 에이스 조종사, 베테랑 조종사 그 이전에 조종사라는 귀중한 인력을 낭비한다면 절대로 미국을 이길 수 없다는 자조적인 뜻에 가깝다. 또한 이 사람은 (레이테 만 해전 문서 참조) 역사상 최초로 카미카제 공격으로 호위항공모함 세인트 로를 격침시킨, 경험과 조종 실력 하나는 충분히 인정받을 만한 에이스 파일럿이었다. 오히려 이 정도의 에이스 조종사가 작전을 수행한 바람에 제대로 공격해서 크게 성공해 버린 탓에 상부에서 자살 공격이 효과가 있다고 판단하여 카미카제가 단발성이 아닌 지속되게 된 원인이라는 소리도 있을 정도다.[28] 당시 일본 제국은 귀축영미라 해서 '미국과의 전쟁에서 지면 여자들은 강간당하고 남자들은 학살당한다'고 국민들에게 세뇌를 했다. 사이판 전투에서 민간인들의 대규모 자살극이 이 때문에 벌어진 것이며 오키나와 전투에서는 일본인 민간인들이 미군 병사가 자신이 마셔서 독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난 뒤에야 물을 받았을 정도였다.[29] 현 일본의 상황(上皇).[30] 당시 아키히토는 가쿠슈인에서 기본적인 군사학을 배우긴 했지만, 겨우 13살의 초등학생이었다.[31] 무다구치 렌야처럼 일본 군부는 이런 그래도 개념이 박혀있는 인간들보다는 똘끼와 무능으로 무장해있으면서 연줄이 있는 바보들을 더 선호했다.하지만 그 렌야조차 카미카제는 미친짓이라고 반대했다.[32] 이 웹사이트에 쓰인 해당 항목도 한 책에서 자료를 가져왔다. 해당 책은 Richard Hough가 쓴 "The Longest Battle"이라는 책으로 무려 온라인에 PDF로 풀려있다. 여기서 나오는 항목은 책 페이지로는 166쪽, PDF상에서는 172쪽 왼쪽에 써있다.[33] 책 전체를 안봐서 모르겠지만 아마도 이노우에 시게요시를 지칭하는듯하다[34] 마사타케 오쿠미야와 지로 호리코시에 의하면이라고 써있는데 아마 그들이 쓴 Zero라는 책인듯 하다.[35] 일본군 비행기에 그려져있는 빨간 원을 (...) 지칭한다.[36] 자기의 자서전에서 카미카제에 대한 감상.[37] 전투기로 폭격기를 들이받는 작전이 존재해서 그런건지 아돌프 히틀러의 메가 프로젝트 시리즈에도 들어있다. 그런데 문제는 정작 독일에서 이것과 비슷한 작전이 입안됐을 때는 히틀러도 반대했으며 이 작전을 승인할 때 붙인 조건도 조종사의 탈출 및 생존을 보장할 것이었다. 이 작전은 폭격기를 격추시킬 확률이 높은 전방 기관포만 장착하고 최대한 교전하다 끝에 프로펠러나 날개만을 이용해 폭격기의 날개등 취약부분을 공격하는 것이다. 한마디로 요격기와의 교전은 최대한 피하면서 폭격기와 교전, 마지막에는 충각정도의 피해를 주는 것이지 자폭 자체가 전제인 가미가제하고는 비교하기 미안할 정도의 작전이다. 심지어 참모들에게서 항복이란 말이 나오면 히스테리를 일으키던 그 천하의 히틀러조차도 비인도적이라며 반대한 작전이다. 심지어 히틀러는 순항미사일을 유인로캣으로 만들자는 작전을 인도적이지 않다고 반대한 사실도 있다.[38] 피탄된 전투기의 조종사가 죽기를 각오했거나 탈출이 불가능했다면 길동무를 한 명이라도 더 늘리기 위해서 최후의 발악으로 적진에 들이받는 경우도 종종 있다.[39] 애석하게도 이런 현상은 현대에도 자행되고 있다. 어디서 그러냐고? 딱 한가지만 예를 든다. 자칭 이슬람 국가.[40] 거기에 '패배주의자'로 낙인 찍히게 되면 조종사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도 이지메(집단 구타)를 당하는 경우가 허다했다.[41] 분명 조선인 출신 카미카제도 있었지만, 조종사는 예나 지금이나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서 당시 카미카제로 끌려간 대다수 조종사들이 고등 교육을 마친 고학력자 일본 본토인들이었다. 나라의 미래를 이끌 인재들을 무참히 죽음으로 몰아넣은 것이다.[42] 이 병사들은 이공계 대학원생들이였다. 작중에서도 자신이 "대학에서 진행 중이였던 연구라도 끝내고 죽고 싶다"는 언급이 나온다.[43] 작중 주인공 겐의 맏형 고오지가 해군에 입대하러 가던 도중 카미카제 병사들을 만나는데 이 중 한 명이 "사람이 사람답게 살지 못하게 만드는 이런 망할 세상을 만든 놈들을 저주하며 죽을 테다!"라며 울부짖는 장면도 나오며, 마지막에 결국 고오지에게 "꼭 살아서 평화롭게 살라!"고 말한다. 이 외에도 작중에 언급된는 특공대원은 겐의 중학교 선생님 친구로, 평화로운 일본을 만들어 달라는 말을 끝으로 헤어져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처음에 나오는 해군 항공대소속 카미카제 대원은 우연히 지휘관들이 전황을 듣는것을 봤는데 통신병이 "카미카제 대원들이 전원 격추되었다"고 하자 껄껄 웃으면서 "다음에는 잘하겠지"라면서 자리를 뜬다(...).미쳐도 완전 미친 놈 한국전쟁 시기에 이를 보고 깨달은 대한민국은 대학생들을 웬만해서는 징집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권력의 힘으로 가짜 대학생이 되어 수료한 어느 대통령 같은 경우도 있지만, 한국은 전쟁으로 인한 인재의 손실은 그나마 적은 편이었다.[44] 저 실험은 원자로 벽에 쓰이는 특수 콘크리트 내구성 실험이다. 당연히 사람은 안 탔고 일종의 홍보용 영상인데 "이만큼 튼튼하니까 안심하세요"라는 의미로 배포한 영상이다.[45] 바다의 경우, 육지와 다르게 사방이 물이라 방향감각을 유지하기 힘들다. 기준점이 되는 사물이 없기 때문에. 한마디로 같은 곳을 빙빙 돌고 있을수도 있다. 왜 항해할 때 나침반을 필수적으로 가지고 다니는지 생각해보자.[46] 실제로 커티스 에머슨 르메이가 헤이우드 셰퍼드 핸셀의 전술을 비판한 배경이 이것이었다. 백날천날 정밀폭격한답시고 공장만 노려서 폭탄을 떨궈대봤자 그 당시 기술력으로 바람을 무시하고 정확하게 목표물을 때리는 것은 무리였기 때문. 실제로도 JDAM같은 정밀타격 무기가 나오게 되는 원인도 이것이다.[47] 최초의 인공위성인 소련스푸트니크가 발사된 것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1945년), 12년이 지난 1957년이었다. 현재 위성항법 측위 시스템은 GPSGLONASS 밖에 없는데 저 둘을 각각 어떤 에서 주도하여 개발했는가를 생각하자. 항공우주기술 1위는 미국, 2위는 러시아이다. 다만 일본은 그래도 현재 GPS 링크에 물려있는 위성항법 위성이 열 개 정도 있긴 해서 궤도 변경 등을 해서 태평양에 다 투입하는 식으로 제한된 지역으로나마 위성항법 시스템을 급조 할 수 있긴 하다. 물론 S/W(링크망)를 급조하든 따로 개발했다는 전제 하이다. 문제는 GPS든 GLONASS든 전파가 쓰인다는 건데 당시 일본의 전파에 대한 사고방식을 보면 저것도 못하게 막았을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48] GPS가 대량으로 활용되는 현대에도 이런 고전적인 항법술은 해군과 상선에서 여전히 활용되는데 전자전의 EMP 발생으로 전자장비들이 무용지물이 되는 유사시를 대비하고, 또는 GPS외 복수 항법으로 교차 검증해서 오차를 더욱 줄이려는 의도이다. 사례를 보면 게임 배틀필드 4의 싱글플레이 미션 초반에 주인공들이 중국 상해에서 해상탈출할 때 EMP가 발생했고, 곧 군함에 탑승했을 때 그로 인해 함내의 각종 고장이 묘사되고 특히 항법 장비의 고장으로 견시 임무중인 승조원이 증가하고 개리슨 함장이 해도(바다용 지도)를 꺼내서 직접 항법을 재고 있다는 언급이 나온다.[49] 군함 자체가 빠르게 기동하는게 문제라기보다는 미군의 무지막자한 대공포화를 회피하면서 명중하는게 더 어렵긴 하다.[50] 이 임무를 맡은 함을 피켓(picket)함이라고 하며 포클랜드 전쟁 당시 아르헨티나 전투기의 엑조세에 맞아 침몰한 셰필드도 피켓함이었다.[51] 그중 유명한 배가 바로 알렌 M. 섬너급 구축함 USS 래피. 자그마치 50기의 카미카제 공격기의 집중공격을 받았다. FM2 와일드캣과 F4U 콜세어 부대의 지원도 있었고, 래피는 카미카제를 견뎌냈다.[52] 레이테 만 해전 이후의 1944년 하반기 동안 미 해군 항모의 전투기 비율은 항모 전체 함재기의 70%까지 증가했고 각종 함정의 대공화기도 엄청나게 증설되었다. 또한 필리핀 해 해전에서 보여준 미 해군의 함대 방공 관제시스템은 전투초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통제할 수 있었다. 그리고 끝판왕 근접신관까지...[53] 1차로 적의 전투기 방공망을 뚫어야 하며, 함선에 가까이 접근해도 2차로 탄막슈팅게임이 펼쳐진다. 물론 게임이랑 다르게 후진은 없으며, 수평이동같은 말도 안되는건 더더욱 없다. 오로지 전진뿐이다.[54] 개방식 격납고는 비행갑판에 폭탄이 떨어져도 충격은 거의 전부 밖으로 다 새나가지만, 폐쇄식 격납고는 비행갑판에 폭탄이 떨어질 경우 충격파로 인해 배의 속을 뒤틀리게 만들며 수리하기도 어렵다. 영국이 전후 항공모함을 대거 퇴역시킨 것은 재정상황의 악화로 군축의 길을 걸은 것과, 안그래도 선체 자체가 뒤틀리는등 수리비 수준으로 끝날것 같지 않은 2차대전 장갑항모들이 격납고 높이까지 낮아 제트기를 운용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55] 에식스급 항공모함 3번 함 CV-11 인트레피드, 7번 함 CV-15 랜돌프, 9번 함 CV-17 벙커힐 등등[56] 현대 미 해군의 항공모함의 함명은 역대 대통령이나, 해군에서 유명했던 제독들의 이름을 위주로 정하지만, 엔터프라이즈라는 이름만큼은 예외적으로 항공모함 전용 함명 비슷하게 됐다. 엔터프라이즈 협회도 있을 정도.[57] 다만 리버티선을 개장한 호위항공모함은 없다. 거의 대부분 유조선이나 다른 전시표준선을 기반으로 한 것들이다.[58] 즉 포탄이 배를 격침시키기는커녕 현측에 구멍만 내고 신관작동이 되지 않아 반대쪽까지 뚫고 빠져나가버리는 것이다.[59] 실제로 미국은 전쟁당시 전쟁수행능력에 필수적인 기술능력을 가졌다고 판단되는 직업/직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대부분 징집을 면제시켰고 설령 징집해도 최전선의 보병이 아니라 그들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 할 수 있는 적합한 보직과 계급을 부여해서 활용했다. 이들은 합법적으로 병역을 면제받았지만 스스로는 전쟁에 직접 참전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는 경우가 많았고 그 영향을 받은 후손들이 한국전쟁, 베트남 전쟁에 자원해서 참전한 사례들이 많이 있다.[60] キ9九五式一型練習機. K5Y, 연합국 코드명 Willow, 이른바 '고추 잠자리(赤とんぼ)'[61] 석유 부족 상황에서 가솔린이 아닌 알콜 연료로도 가동시킬 수 있다는 점도 이 기체를 쓰기 좋았던 것 같다.[62] 물론 당연히 그지같은 기름을 넣고 돌리는 전투기의 성능이 어떨지는 생략한다.[63] 오죽하면 일본군 해군 항공대 소속의 비행단장이던 미노베 타다시는 연습기 수준의 비행기로 카미카제를 하자는 말에 "너님들이 직접 그런 비행기 몰고 돌진해보셈. 그럼 본관이 직접 제로센 한 기로 모조리 격추시켜 보이겠음."하며 수뇌부를 디스하기도 했다.[64] 안 그래도 태평양 전쟁 후반의 미군에게 날아댕기는 지포라이터 소리를 들으면서 격추당하기 바쁜 G4M인데, 오카를 달고 날아다닌다는 것은 "내가 제1순위 표적이니 나부터 격추하쇼." 라고 광고하는 꼴이었다.[65] 이러한 각도에서 엄청난 속도로 꺾으면서 방향을 유지하려면 엄청난 G(중력가속도)를 이겨내야 하는데, 이 경우 화이트아웃이라 하여 가속도에 의한 시야확보가 매우 힘들어진다. 이러한 악조건을 견뎌내고 방향을 끝까지 잡고 갑판에 충돌하려면 최소한 20회 이상출격한 배테랑 파일럿이 아니라면 불가능에 가깝다. 또한 기체도 외부 환경에 의해 매우 흔들리고 심각하게 가면 기체가 파손될 확률도 높기 때문에 기피하기도 한다. 일본군에서도 이런 공격을 행한 사람이 몇 있는데, 대표적인 사례가 사카이 사부로의 라이벌 칸노 나오시. 특히 칸노 나오시의 경우 특공을 대놓고 신청하기도 했다고 하지만, 겐다 미노루 이전에 직속 상관인 시가 요시오부터가 그걸 받아주지 않았다고 한다.[66] 정확히는 카운티급의 하위 함급중 하나인 런던급에 해당.[67] 윈스턴 처칠의 지시로 아시아 극동지역의 영국 해군력을 재건하기 위해 1944년 하반기에 영국 해군 태평양함대가 신설되었고 유럽에 있던 영국 해군 주력함들이 배속되어 태평양에 전개되어 태평양 전쟁의 마지막 8개월 동안 미국 해군과 합동작전을 펼쳤다.[68] 이게 급강하 폭격기의 원리다.[69] 자신을 보자마자 들이받는 적과 끝까지 싸우다가 죽을 것 같은 상황이 닥치면 자신을 향해 돌진해오는 적 중 누가 더 무서울지는 안 봐도 뻔하다. 실제로 미드웨이 해전에서 살아남은 당시 일본 함대의 고위 지휘관들은 미군 뇌격기 부대의 목숨을 건 공격에서 사무라이를 연상했다고 술회했다.[70] 오카, 카이텐, 신요 등.[71] 특히 엔진이 말썽이었다. 미국과 비슷한 수준의 2,000마력급 고출력 엔진은 만들기는 했으나 품질을 유지한 상태로 양산할 정도의 기술력과 공업력이 안됐다.[72] 자세한 것은 인디애나폴리스 침몰사건 문서 참조.[73] 일단 에식스급 항공모함 중 격침당한 항공모함은 단 한 척도 없다.[74] 미 해군의 전쟁 참전기록이 저술된 전쟁 역사책으로 보통 역대 전쟁별로 분류 편찬되어 해당 전쟁에서 미 해군의 활약에 대한 온갖 기록이 담긴 책이다. 여담으로 저술/발행주체는 보통 군대에 자체적으로 존재하는 역사책 편찬부서이며, 한국군에도 있다. 부서의 소속원이 전방으로 파견되어 각급 계급의 장병과 수많은 인터뷰를 통해 모은 자료로 책 저술의 소스로 쓰인다. 그러니까 정부에서 발간하는게 대부분이나, 전쟁에 종군했던 종군기자나 민간 학자들의 주도로 저술된 일부 사설 책들도 특정 군종의 비공식 공간전사책으로 인정받았다. 2차대전과 한국전의 미 육군의 공간전사책 저술에 일부 기여했던 로이 애플맨 중령도 본업이 민간 역사학자(석사학위)였고 전쟁으로 군에 입대하여 경력을 살려서 육군 전사팀의 장교로 양대 전쟁에서 복무했다.[75] 1939-1945년까지 양성된 전체 미 공군(약칭),해군 조종사이다.[76]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의 주역, F6F 헬캣과 F4U 콜세어는 일본 제국이 태평양 전선 개전과 함께 미국이 연합군 측에 참전, 추축국들과 본격적으로 싸우게 되는 진주만 공습보다 훨씬 이전인 1938년부터 각각 개발되고 있던 것들이다.[77] 미군이 일본군의 잔존 군함 거의 전부를 격침시키기 위해 출격시킨 소티는 1,747소티이다.[78] 물론 8000대중 대부분은 카미카제 특공기가 아닌 호위기와 폭격기였으므로 호위기의 공중전에서의 격추수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하지만 호위기의 성과를 감안해도 압도적인 미군의 함재기 전력과 방공을 감안하면 8000대의 전력을 소모해서 적에게 준 피해는 거의 미미한 그냥 삽질에 불과했다는 사실은 변함없다.[79] 오키나와만이 아니라 일본의 모든 특공기 공격을 포함한 수치[80] 140기가 넘는 지상파괴 기체를 포함한 수치. 공중전 손실은 70대 정도.[81] 여담으로 전쟁 기간 동안 항공기는 독일군이 일본군보다 훨씬 더 많이 만들었다. 독일군이 총 119,307대, 일본군이 76,320대 정도. 그럼에도 대전 말기 독일군의 항공기 손실이 일본군보다 적었던 건 일본처럼 항공기를 적에게 들이박는 삽질을 하지 않았기 때문.[82] 사실 일본군도 항공기 발전에 대한 생각을 안 한 건 아니다. 다만 1943년부터의 자원난과 공업기술의 열화가 불러온 고질적인 엔진기술 관련 문제로 신형기를 양산하려 해도 여의치 않았다. 대표적인 예가 육군의 Ki-84 하야테, 해군의 A7M 렛푸이다.[83] 무엇보다도 숙련된 경험자들을 저딴 식으로 낭비하고 난 뒤엔 숙련 노하우를 전수할 사람이 없다. 현대 한국군으로 치면 어떤 대대에 일병부터 병장까지 다 죽고 이등병만 남았고, 그 이등병마저 좀 숙련됐다 치면 다 죽어서 결국 신병들로만 대대를 이루는 셈인데, 이 대대가 과연 대대급에서 기대할 수 있는 전투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을까?[84] 실제로 일본도 제로센을 어떻게든 개량하거나 대체하려고 노력을 하기는 했다. 허나 그리 적극적이지는 않아서 제로센을 대체할 신형 함재기 렛푸같은 경우는 1940년에 개발계획을 잡았음에도 1941년 1월에 백지화시키고(당시 제로의 설계자였던 호리코시 지로가 제로 양산형인 A6M2b의 초기고장 문제로 바빴기 때문이지만 정말로 일본해군의 의지가 강했다면 다른 설계사를 쓰든가, 아니면 덜 중요한 부분부터라도 개발을 지속하지 폐기시키지는 않았을 것이다) 다시 개발을 시작한 건 1942년이 4월이 되어서야 였다. 참고로 미군의 F6F 헬캣F4U 콜세어 같은 경우는 무려 1938년부터 개발을 시작해서 1942년에는 이미 양산되기 시작한 상태였다. 게다가 뒤늦게 개발이 재개되었어도 설계미스와 일본 공업 능력의 부재로 시원하게 말아먹으면서 결국 대전 말기까지 제로센 개량하면서 때워야 했다. 그리고 제로센은 성능적 한계 이전에 설계사상부터 한계가 명확했기에 일본은 함재기 분야에서는 신형기를 개발할 가능성이 사라져버렸다. 당장 제로센 문서에 나오는 내용에서 설계사상을 유추해보면, 쌍엽기, 삼엽기같은 복엽기가 난무하던 제1차 세계대전 시절 항공전 교리만 생각한 전투기라는 것을 알 수 있다.[85] 주간에 폭격을 하면 목표를 정확히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으나, 그만큼 요격당할 위험도 늘어난다.[86] 사실 군사적으로 봤을 때 아군이 죽더라도, 반드시 적군을 잡아야하는 경우는 생각보다 제한적이다. 괜히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히틀러의 전선사수 명령이 멍청하다는 말을 듣는 게 아니다.[87] 《대공의 사무라이》에 의하면 '입대 11년 만에 기념비적인 정규 장교 진급을 이루게 되었다' 라고 했다.[88] 미군의 호위항모들은 카사블랑카급 호위항공모함 문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거의 대부분 유조선이나, 화물선 같은 수송선을 기반으로 해서 만든 것이다. 그랬기에 전형적인 물장갑이었다. 어쨌거나 항모는 항모고, 탑재량이나 함재기의 스펙등 복합적인 요소들을 따져봤을때 작전 능력은 일본의 정규항모급 이었으므로 일본에겐 대단한 성과인거다.미국에서 항모 취급도 못받는거 부수고 성과란다 이 취소선개그를 못믿겠다면, 당대 미 해군 수병들이 호위항공모함의 식별코드인[89] 이는 호위기를 제외한 숫자이다. 오키나와 해전에서는 자폭기만 1500대 이상, 이들의 호위기를 포함하면 8천 기 가량이 자폭공격을 위하여 상실되었다. 이때를 전후로 사실상 카미카제는 주요 타격무기가 되고, 노후화된 기존 전투기들이 보조적인 위치로 역전되고 있었다.[90] 그 중에서도 50기 이상을 탑재 가능한 정규 항모는 11척 정도에 불과했다(쇼카쿠급 2척(쇼카쿠, 즈이카쿠), 운류급 3척(운류, 아마기, 카츠라기), 히요급 2척 (히요, 준요), 히류, 소류, 카가, 다이호, 아카기). 여기에 시나노가 42기 정도 탑재 가능했고, 나머지는 20~30기 정도만 탑재할 수 있는 경항모였다. 그마저도 산호해 해전, 미드웨이 해전, 필리핀 해 해전, 레이테 만 해전 등에서 격침되고, 특히 필리핀 해 해전에서 미드웨이 해전 패배 이후 긁어 모았던 항공 부대가 모조리 작살남에 따라 항공모함이 없다고 봐도 무방할 상황까지 되어버렸다.[91] 호쇼, 카이요, 류호, 준요, 아마기, 카츠라기.[92] 그 이전에 카미카제 따위를 정식 전술로 채택할 정도였으면 이미 그 전쟁은 진 거나 다름없는 거다. 그럴 바에는 차라리 얼른 항복하고 이후 국가 재건을 위해 파일럿 같은 고급 인력은 보존하는 편이 훨씬 낫다.[93] 항공기에 의한 것이 아닌 포격, 뇌격 등을 포함한 모든 군함이다.[94] 함대 450, 지상 300이다.[95] 그런데 문제는 이 시점의 요크타운은 승무원이 없는 빈 배다. 실제로 잠수함이 발사한 어뢰에 맞기 이전에 항공기의 폭격에 의해 치명타와 추가로 뇌격기의 항공어뢰에 의해 추가타를 입었고 이걸로 인해 배가 더 이상 버티지 못한다는 것을 확인한 요크타운의 함장 이하 승무원들은 잠수함이 뇌격을 하기 훨씬 이전에 퇴함했기 때문. 심지어 소속된 항공대와 전투 지휘권은 일단 근처에 있던 엔터프라이즈로 다 건너간지 오래고. 한마디로 빈 깡통을 때린 거다. 이전에는 어뢰 낭비라 적혀 있었으나 어찌어찌 요크타운이 살아 돌아가 언젠가 다시 바다로 나왔다면 일본군은 훨씬 더 고생 했을 것이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 배의 값어치는 항공기나 다른 무기 체계에 비해 훨씬 비쌌다. 그러나 문제는 일본 해군의 정규항공모함에 준하는 스펙의 호위항공모함한 합급에서만 무려 50척을 뽑아내는 미국의 천조스러운(...) 생산력.[96] 日本もおしまいだよ。僕のような優秀なパイロットを殺すなんて。僕なら体当たりせずとも、敵空母の飛行甲板に50番を命中させる自信がある。僕は天皇陛下のためとか、日本帝国のためとかで行くんじゃない。最愛のKA(해군 은어로 아내를 뜻함)のために行くんだ。命令とあらば止むを得まい。日本が敗けたらKAがアメ公に強姦されるかもしれない。僕は彼女を護るために死ぬんだ。最愛の者のために死ぬ。どうだ。素晴らしいだろう。 출처:特攻 外道の統率と人間の条件 저자 森本忠夫[97] 급강하 폭격의 적정투하 고도인 3000ft(약1000m) 상공에서 폭탄을 투하하면 수평폭격이라도 14.3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 시간동안 함선의 방향을 돌릴 수는 없는 일이다. 회피는 커녕 그 시간동안 최대속도로 이동가능한 거리도 300m에도 크게 못미치며 바로 최대타를 먹여서 변침을 한다고 가정해도 구축함도 변침각 30~40도가 겨우 가능한 정도다. 이것도 수평폭격의 경우고 폭탄이 떨어지면서 속도가 점점빨라져 격돌시 504km에 달하는데 급강하폭격시에는 투하 시점부터 폭격기의 낙하속도가 더해져 훨씬 더 빠른 시간에 낙하한다.[98] '낙하거리 = ½ x 중력가속도(9.8) x 시간 제곱'이므로 1000m상공에서 수평폭격시(다시말해 폭탄이 자유낙하시) 수면까지 14.3초가 걸리며 격돌시 '속도 = 중력가속도 x 시간'이므로 9.8 x 14.3 = 140m/s 즉 504km/h이다. 급강하 폭격시에는 폭격기마다 급강하 속도가 다르고, 조종사마다 다르지만, 대충 슈투카는 600km, SBD 돈틀리스는 640km정도의 속도로 급강하하는데 이 속도가 폭탄에 더해진다.[99] 이 표현에서 유의할점은,당시 '1억'이 일본 제국의 머릿수를 강조하던 숫자였는데 여기에는 식민지 조선 및 대만의 인구도 포함된 수치이다.(당시 일본열도의 인구는 7천만대)[100] 이 점은 의외로 중요하다. 만일 미국이 '일본의 멸망'을 목표로 했다면 무슨 수를 써서든 마지막까지 저항하려 한 일본의 행동은 타당성이 있다. 그렇지만 미국은 그저 일본의 항복 및 식민지 포기를 원했을 뿐이다. 일본의 수뇌부 역시 모르진 않았겠지만 자신들의 권력 유지와 보신, 그리고 덴노의 안위를 위해 자국민에게 미국과 영국을 귀축영미라고 표현하면서 자국민에겐 마치 이들이 일본의 완전한 파멸을 바란다는 듯한 프로파간다적 선동을 했고 사정을 알 리 없는 많은 일본인들이 이에 선동되어 "항복하면 우리는 무자비한 미국인들에게 다 죽는 거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어 이러한 자살 공격에 이용당했다.[101] 이와 관련하여 야마모토 이소로쿠의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미국을 자동차로 여행하던 야마모토가 차가 퍼진 적이 있었는데 누가 보아도 여고생(!!!)에 불과한 미국인 소녀가 공구를 들고 와 자신의 자동차를 수리해주는 것을 보고 기겁을 한 것이다. 자원의 차이 이전에 '기계'에 익숙한 사람이 이토록 수두룩한 나라를 상대로 전쟁을 하면 백전백패라고 느꼈다 한다. 실제로 미국의 이러한 저력은 전시 체제로 들어서자 1~2년 후 익히 알려진 '쇼미더머니'의 전설을 찍어내었다. 조금만 생각해 보면 '쇼미더머니'는 단순히 자원만 많고 사람만 많다고 할 수 있는 짓이 절대로 아니다.[102]1억 총옥쇄를 주장한 건 덴노인 히로히토가 아니라 군부다. 히로히토는 1945년 3월의 도쿄 대공습 이후 사실상 대본영 자체에서 손을 떼 버렸다.[103] Ki-115 츠루기가 육군이 썼던 카미카제 전용기다. 그러나 아무리 일본군 상층부라도 연합군의 신형기와 싸우거나 B-29를 요격할 수 있는 2000마력급 고성능 전투기를 카미카제로 돌리지는 않는다. 해군조차도 시덴카이나 라이덴은 특공기로는 쓰지 않았다.[104] 게다가 그중 1천기를 차지하는 시덴은 초기불량이 남은 상태에서 양산되었고 개량형 시덴 카이의 생산량은 500기 미만에 불과하다.[105] 솔직히는 자해공갈도 아니다. 자기들 살자고 군인들과 일반 국민들을 내세우는 건 인간방패나 마찬가지다.[106] 원폭 투하로 일본이 항복했을 때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원폭 투하로 전쟁 종결이 빨리 된 점을 매우 기뻐했다.[107] 50년대 초까지의 원폭 실험 영상을 보면, 지금 기준으로는 없는 것과 별반 다를 것 없는 방호장비를 갖춘 군인들이 지상 핵실험 뒤에 정리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조금 지난 뒤에는 경각심을 가졌지만 그래도 라스베가스 시내에서 보는 버섯구름 사진 같은 것은 유명한데, 당시 개인 호텔을 라스베이거스에 가진 하워드 휴즈가 질색했다고 한다.[108] =사이즈와 가격도 끝내주는[109]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 '의의(?)' 소항목 참고 바람.[110] 그러니까 "태풍? 그 정도 태풍에 별 일 나겠어?"[111] 하시마 섬과 더불어[112] 이게 정말 상식에도 안 닿는 이야기인 게, 막말로 표현하면 가고시마 현에서 등재요청한 카미카제가 만약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면 알 카에다9.11 테러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신청해도 된다는 결과가 나온다.[113] 죽은 사람 운운할거 없이 멀쩡히 생환해서 무사히 살아남은 사람들 중에서 카미카제를 옹호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단데서 보면 일단 피해자들은 모두 이게 미친 병신짓이란걸 알고 있는데 카미카제에 투입되지도 않은 극우들은 되도않는 미화를 한것이다.분명 이들은 일본 군부처럼 막상 자기네들이 투입되면 겁먹지 않을까(국민들보고는 1억 총옥쇄를 말하고는 뒤로 빠지는 비겁한 짓을 일삼은게 군부 수뇌부 놈들이다.)[114] 네그로폰테는 열받아서 사문을 연장했지만 제국이 요새 하나를 선물하는 바람에 보내줄 수밖에 없었다.[115] 심지어 보면 알겠지만 일본 군부는 해당 작품의 동맹정치가들조차 한 수 접어야 할 정도로 악질적이었다. 현실은 픽션을 능가하는 법[116] 만일 일본이 먼저 공격받았다면 침략자는 미국이요 일본은 억울하게 공격당한 셈이 되니까 살기 위해 한 일 정도로 치부될 가능성이 만에 하나 없진 않겠으나 일본은 자기가 먼저 공격해놓고 그 짓을 벌였으니...[117] 망언으로 국제사회에서 욕을 먹는 아소 다로아베 신조의 증조부나 조부들도 일본 패망 후 연합군에게 점령지에 약탈한 보물과 국가기밀 정보를 거래하여 살아남은 비겁자들이었다. 물론 자신들이 벌인 전쟁범죄는 자신의 직속 부하나 죽은 부하들에게 덮어씌웠다. 한 사례로 어떤 인간은 부하에게 자기가 저지른 포로범죄를 다 떠넘겼고 그 일로 인해 부하는 총살되었다. 이후 시간이 오래 지난 후 진상이 드러나자 그는 네덜란드에서 총살되었는데 네덜란드에서는 너무나도 열받은 나머지 그냥 총살한 게 아니라 시체가 벌집이 되도록 총살했다(...). 그나마 이 인간은 죄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 더 많기 마련 죽을 때까지 반성도 없고 처벌도 안받고 죽는 놈도 많다.[118] 농담이 아니고 저 기자가 중일전쟁으로 죽은 중국인까지 언급했다면 일본인 기자는 입이 열 개라고 해도 할 말이 없다. 태평양 전쟁과 마찬가지로 중일전쟁도 일본이 저지른 짓인데다가 태평양 전쟁은 그나마 주로 군인이 죽었지, 중일전쟁은 민간인도 수천만명이나 죽었다. 더군다나 중일전쟁과 태평양 전쟁은 서로 관계가 있는만큼 이걸 내세운다고 해도 이상할 게 없다. 그 점을 보면 연합군만 언급한 거로도 군자인 셈이다.[119] 카미카제 유서들 또한 당시 모범 답안이라고 해서 카미카제에 대해 부정적인 기술보다 애국심을 호소한 어조의 답안들 위주로 당시 일본 제국과 일본 군부에 의해 "검열"되어 남은 경우가 많다. 일본 제국과 군부가 바보도 아니고 자신들이 입안한 카미카제에 대해 불만을 표출해 항변하거나 반발할 기회를 당연히 줄리가 없다.[120] 다만, MXY-7 오카 같은 경우는 로캣모터가 가동되면 애초에 돌아올 수 없으니 논외다. 그래서 오카의 경우는 그 짧은 사거리로 인해 충돌도 못하고 물에 빠져죽는 경우가 더 많았다.[121] 이전 버전에서 '미사일의 탄두는 폭발하지 않았지만 비교적 가까운 곳에서 발사된 탓에 아직 많이 남아 있던 미사일의 로켓 연료가 대화재를 일으켰다. 때문에 셰필드는 결국 화재로 침몰하고 말았다.' 라고 서술되었지만, 2010년대 들어 영국이 최신 분석기법으로 분석한 결과 탄두가 불발되지 않고 제대로 기폭되었다고 한다. 사람으로 비유하자면, 엑조세의 탄두가 셰필드를 식물인간으로 만들어 버렸고, 로켓모터의 연소가 페이탈리티한 피니시를 찍었다 정도.[122] 오히려 비행하자마자 아군에 갖다박는 불상사가 생길수도 있다. 아니 취한만큼 이륙조차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 뭐 음주비행을 하고도 돌아온 조종사가 없지는 않지만, 이 조종사는 일본군에서도 탑 에이스였다는 점에서 논외.[123] 일반 각성제부터 의료용까지 용도가 많았다. 40년대의 박카스.. 우리 나라의 히로뽕 제조 기술자들도 당시에 배운 사람들로부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전후에는 전세계적으로 그 폐해가 알려져서 점점 금지된다.[124] 셋 가운데 가장 악평을 얻어먹던 탈로스도 베트남전 당시 미그기 3대를 북베트남 영공 내에서 격추하는 등, 어느 정도 밥값은 하고 퇴역했다.[125] SM-3 블록 2A의 노즈콘과 탄두의 QWIP(Quantum Well Infrared Photodetector:양자 우물 적외선 검출기) 시커, 2단/3단 로켓을 미쓰비시 중공업이 개발 중에 있다.[126] 다만 이로 인해 해당 무기를 도입 추진하려하는 한국군의 입장이 여러모로 애매해졌다. 더 자세한 사항은 이 쪽 참고 바람.[127] 정확히는 1747소티이다.[128] 64전대가 특공에 투입되지 않은 것이 신형기를 받지 못한 반대급부라는 이 있는데 공업력, 자원 부족으로 대전 후기 신형 전술기로의 세대교체가 사실상 실패한 상황에서 구형 전술기를 운용해야 하는 부대는 64전대만이 아니었다. 구형 군용기라는 이유로 특공이 면제되지는 않는다. 오히려 귀중한 신형 군용기(하야테, 시덴카이 등)일수록 특공에서 제외되었다.[129] 상부가 카미카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을때 반대하고 통상공격을 주장했다. 그리고 본사에 정비병들을 보내 정비 교육을 시키는가 하면 똑같은 양의 연료라도 필수적인 내용만 교육시키고 효율성을 중시해 타 부대 부럽지 않은 베테랑들이 나왔다. 또한 출격조와 후방조를 만들어 운영해 에이스들은 휴식은 물론 신참들 교육까지 할 수 있어 당시 일본에서는 매우 파격적일 정도의 정상적인 운영을 했다.[130] 뿐만 아니라 폭탄을 안고 땅 속에 파묻힌 채로 차량이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투쾅! 해버리는 복룡이라는 전술도 있었다고 한다.[131] 취소된 독일의 자폭돌격기.[132] 중동의 세속 민족주의[133] 그나마 머리에 피가 마르기 시작한 나이.[134] 5-60세 할아버지들과 같이 투입된[135] 현재는 무인 지뢰라고 분류한다. 애초에 폭발해야지만 효과를 발휘하는 무장에다가 '자폭병기'라는 요상한 분류를 붙이는 것부터가 잘못된 것.[136] 구일본군약소열전을 보면 "(미국의 본토상륙 시)일본군이 가진 유일한 대전차 수단은 폭탄을 안은 여고생이라고 말한 뒤, 일제만큼 인명을 경시한 소련에도 비슷한 게 있었는데 바로 폭탄 "라며 대전차견을 보여준다. 일본 극우 역은 이를 보고 "일본인의 목숨은 소련 개 수준이란 거냐!" 라고 거품을 문다.[137] 시각적으로도(독일과 소련이 가진 전차 외형 차이) 후각적으로도(디젤 연료와 가솔린) 차이가 있었으니 당연할 수밖에. 이들은 휘발유를 넣은 노획한 독일 전차를 써야 했었다.[138] 이런 형태의 작전을 위해 따로 설립된 부대가 Decima Flottiglia MAS로 현대 UDT의 원조격인 부대다.[139] 1기당 2명씩 총 3기.[140] 불행인지 다행인지 폭탄이 선체에 제대로 붙은 게 아니었기 때문에 그들이 탄 군함은 대파당하긴 했지만 그럭저럭 갑판이 물 위에 떠있을 정도는 되었고, 그들이 갇힌 구획이 바로 폭탄 근처였음에도 불구하고 약간의 부상만 입고 살아남았다.[141] 물론 심문 등은 받겠지만 당시 제네바 협약 등이 형식상으로나마 남아있어 막장 일본이나 독재정권이였던 소련처럼 프로파간도로 떡칠 된 나라만 아니였다면 포로에 대한 대접은 나쁘지 않았고, 특히나 저렇게 용감한 작전을 수행하는 등 (적, 아군을 떠나)군인으로 존경받을 만한 전공이나 무공, 용기를 보여준다면 포로가 되어도 극진하게 대접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단적인 예로 독일 6기갑사단의 진격을 1일동안 저지시켰던 KV2 전자가 끝내 격파당하자, 독일군은 조국을 위해 최후까지 저항한 그들을 최대한 정중히 매장하였다고 하며, 위에서 진주만 공습 당시 피격당한 기체로 끝까지 저항하다 자폭하려다 실패한 일본군 파일럿도 미군이 예를 다해 매장하였으며, 그 옛날 임진왜란 당시에도 최후항전한 부산 군민들을 한곳에 바르게 매장하고 (나무긴 하지만) 비문까지 새겨준 왜군 등등 수없이 많다.[142] 한국 육군의 보병 병과라도 기계화부대에 속한 장교, 부사관은 육군보병학교나 육군부사관학교가 아닌 육군기계화학교에서 병과 교육을 받으며 이들 기계화보병 특기를 기갑 병과로 통합하려는 계획이 추진 중이다. 병들만 해도 여러 번의 훈련을 하다보면 상세 명칭까지는 무리이지만 대략적으로는 구분이 가능하다.[143] 당시 교전지역이 절벽이었는데 11용사 중 1명이 폭발에 의해 절벽 아래로 떨어졌으나 절벽의 나뭇가지에 걸려 구조되었다.[144] 해인사 폭격 거부 일화는 한국전쟁 시기의 공군 조종사이자 빨간 마후라로 유명한 김영환(군인)의 실제 이야기다. 다만 빨치산 토벌 과정에서 산 속에 숨어 있는 빨치산을 폭격하지 않고 기관총 사격을 통해 쫓아냈다고 되어 있다.[145] 이것도 에펠탑에 자폭공격을 하는 계획만 짜놓았지 다행이 실행되진 않았다.[146] 게다가 죽으면 계속 부활할 수 있다![147] 소녀에게 라는 제목의, 위안부 할머니들의 설움을 담은 3D단편영화를 제작한 바 있다.[148] 스컬지[149] 배틀크루저[150] 케리어[151] 동귀어진으로 분류되기도 하는데, 동귀어진은 최후의 수단으로 같이 죽자는 개념이지만 카미카제는 그냥 처음부터 같이 죽자를 추구하는 개념이다.[152] 파이어는 자폭과 매설만 가능. 크로우는 자폭과 매설 외에 지상 유닛/건물에 한해 폭탄을 투하한다.[153] 쿨다운이 끝나면 유닛에서 증기가 새어나온다.[154] 그렇다고 복엽기로 들이받으려 해봐야 복엽기는 애초에 기체 강도가 약해서 피해를 주긴 힘들다. 고테크 떡장갑 비행기일수록 피해가 제대로 들어가고 어떤 경우는 들이받으면 들이받은 상대 비행기만 격추되고 본인은 멀쩡하게 날아다니는 경우도 있다. 물론 들이받고 살아남으면 무조건 비행장 가서 수리해야 한다. 날개나 몸통, 엔진 셋 중 하나는 빨간불이나 검은불이 뜬다.[155] 이 유닛을 확대해 보면 박쥐 위에 폭발물을 싣고 트롤이 한 명 타고 있다.[156] 'The end----- justify the means!' 하는 식으로 외치는 바람에 The end 부분을 빼고 들리는 게 숏더바이더빔(justify the means).[157] 그림자 자국 세계관에서는 1차대전 수준의 비행기가 갓 나온 상태였다. 아일페사스를 공격한 것이 첫 번째 전투.[158] 그 장면에서 충돌한 A-wing의 꼬리에 연기가 나고 있으며 비틀거리며 날아오고 있었다. 충돌한 A-wing이 이미 피해를 입었다는 증거다.[159] 하긴 미국 대통령이 파일럿 출신이라고 전투기를 몰고 출격하는 판국이니... 뭐, 이 아저씨도 베트남 전에 참전한 해군 F-4 조종사였다고 잠깐 언급된다.[160] 야쿠자 차량은 뭣 모르고 계속 액셀을 밟다가 다니엘의 뒤를 쫓던 경찰들과 다시금 충돌할 뻔하다 겨우 피하고, 경찰차들은 엉켜서 연쇄추돌 사고를 당하는데 단순한 추돌을 넘어 차 위로 차가 올라타는 진기명기를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