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8 06:14:26

이지스 시스템

파일:AEGIS+OV-1_+Multi-Mission+Operations.jpg

Aegis Combat System (ACS)
1. 개요2. 기원3. 개념
3.1. 개념의 혼동
4. 활용
4.1. 약점과 흑역사
5. 지상형(이지스 어쇼어, Aegis Ashore)
5.1. 일본의 도입
6. 록히드 마틴 이지스 전투 시스템 탑재 함선 일람

1. 개요

이지스 시스템은 미국 해군의 전투함을 위한 무기 관제 시스템으로 냉전 시절 소련의 초음속 미사일 포화러쉬를 막기 위해 1960년대에 개발이 시작되어 1970년에 처음 배치되었다. 이지스라는 명칭은 고대 그리스 신화의 전쟁의 신 아테나가 사용하는 방패명에서 따왔다.

이지스 시스템의 개발사는 처음엔 RCA(Radio Corperation of America)라는 회사였으나 GE 항공 우주 부문(Aerospace Division)에 인수, 합병되었고, 이후 GE 항공 우주 부문이 록히드 마틴에 다시 인수, 합병됨으로써 현재 개발 및 생산권한은 록히드 마틴이 쥐고 있다.

2. 기원

냉전시 소련 해군미국 해군항공모함 전단과 전력 격차를 같은 형태로 따라잡을 수 없었다. 대신 근해로 접근하는 미 항모전단을 소련 해군항공대의 Tu-22M 폭격기에다 AS-4 키친을 비롯한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수백 발 규모로 한번에 퍼부어 저지하는 전술을 고안한다. [1]

미 해군은 이에 대응해 함대 방공 능력을 대폭 강화한다. 시작은 F-14피닉스 미사일의 조합으로 접근하는 소련 폭격기들이 대함미사일을 발사 전에 요격하는 것이었다. 그 다음이 대함미사일들을 직접 격추하는 이지스 체계이다.

3. 개념

이지스는 고성능 레이더와 중장거리 대공미사일을 이용해 적 비행 무기에 대응하는 통합 전투 체계다. 최대 24개 표적과 동시 교전을 할 수 있고, 탄도 계산과 무기 관제를 위해 슈퍼컴퓨터가 각 함마다 탑재된다.

타이콘데로가급은 동시에 최대 6개 표적과 동시교전을 할 수 있는 SPG-62 일루미네이터가 4개이므로 총 24개 표적과 교전할 수 있다. 여기에 CIWS가 추가로 1~2개를 커버한다고 본다. 알레이버크급은 일루미네이터가 3개로 줄어, 17~18기 내외를 커버할 수 있다. 단, 동시 교전 능력도 실제로는 일루미네이터 하나는 표적 하나씩만 처리할 수 있다. 그렇기에 다양한 파훼법을 개발한다. 초음속으로 접근한다거나, 저고도로 들어와 탐지 거리를 40km 내외로 좁혀버리거나, 흩어져서 여러 방향에서 날아들어와 일루미네이터를 바쁘게 만드는 방법 등이다. SM-2 같은 미사일은 관성항법장치가 탑재된다. 미사일이 날아오는 방향으로 다수를 발사한 후 한 발씩 차례대로 종말 유도를 하는 식으로 운용한다. SM-6은 일루미네이터 없이 종말 단계에서 스스로 목표를 찾을 수 있도록 개량되었다.

탐지와 추적, 조준이 모두 통합된 선진적인 전투 체계다. 신속하고 일사불란한 사격 통제가 가능하여 현재 미국 외 일본, 스페인, 노르웨이, 대한민국, 호주이 보유한다. 최근에는 탄도탄 방어 계획인 MD의 핵심 요소로 등장했다. 지구가 둥근 관계로 함정의 레이더는 수평선, 즉 40km 밖의 수상 표적이나 시스키밍 기동 미사일은 탐지할 수가 없다. 이 때문에 SPY-1의 탐지 거리 400km는 쓸데없이 길다는 평이 있었다. 이어 개발된 APAR 등은 긴 탐지 거리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줄였다. BMD의 시대가 되자 SPY-1의 긴 탐지거리는 탄도탄 탐지에 적합하게 된다.

더 많은 내용은 위키피디아 등의 다른 자료를 참고하자.

파일:external/www.globalsecurity.org/cg-54_030129-n-7267c-001.jpg
이지스함의 효시인 타이콘데로가급.

워낙에 성능이나 여러가지로 유명세를 탔다. 일반인들에게 '이지스함 = 무적의 만능 전투함'처럼 인식되는 일이 많다.

3.1. 개념의 혼동

이지스 시스템을 쓰는 대표적인 함인 알레이버크급AN/SPY-1을 쓰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단순히 큰 레이더를 고정식으로 달면 이지스함으 착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실제로는 설명된 바와 이지스는 전투체계 이름이기 때문에 레이더와는 연관성이 없다.

레이더 성능의 발달로 더 좋은 레이더들이 등장하자 자연스럽게 AN/SPY-1도 도태되는 중이지만 이지스 체계는 꾸준한 개량 덕에 여전히 쓰이고 있으며 함의 종류를 불문하고 쓰이고있다. 특히 원래는 이지스 전투체계를 쓰는 배가 아닌 26형 호위함에도 이지스 체계를 채용하는 호주등이 있다.
또한 해외에서도 란저우급,쿤밍급,어드미럴 고르쉬코프급 처럼 대형 레이더를 4면 배치하는 배는 꾸준히 나오고있다. 당연히 이 배들은 이지스 체계와 연관이 없다.

4. 활용

이지스의 우수하고 정확한 탐지거리는, 적들이 아군을 인지하기 전에 더 먼저 탐지하여 더 빠른 대응이 가능토록한다. 조기경보기 세력도 같은 역할을 한다. 적을 탐지하면 회피하던가, 전술기로 대응하는가 결정하게 된다.

이후 적을 저지 못하면 대단히 위험한 상황으로, 항모 전단이 적의 화력에 노출되었단 뜻이다. 이때 이지스함의 진가가 드러난다. 항공모함을 지켜야 한다. 이때 미사일이나 CIWS를 비롯한 다양한 함대 방공 수단으로 방어에 나선다.

이지스함의 항모 전단 방어는 미국에 국한된 이야기다. 이지스함이 최상위 클래스 전투함인 일본이나 우리나라와 같은 경우에서는 함대 방공을 책임지는 형태다. 적 항공기와 미사일들을 추적하고 아군 함대의 대공 전투 지휘를 도맡으며, 스스로도 대공전에 나선다. 일본은 SM-3와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이 있는 이지스함을 탄도 미사일 격추 임무에 주력으로 투입하고 이것을 호위할 준이지스급들을 진수하고 있다.

공격보다는 방어에 초점을 두었지만 공격력도 만만찮다. 수직 발사대에 크루즈 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다. 한국은 VLS의 수를 늘려 대지용 순항유도탄을 운용하고 있다. 이지스함의 전과는 전투기의 격추나 대지 공격 위주로 이뤄진다. 이는 포클랜드 전쟁 이후 현대 해군 간의 대규모 교전이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어쨌거나 현존하는 함대 방공 체계 중에서는 가장 유명하고 실전 경험도 가장 많다. 도입국도 많은 편이다. 최근에는 타국의 레이더나 소나 등 센서에 이지스 시스템이 이식되기도 하고 있다.

록히드 마틴의 AN/SPY-1 대신 레이시온AN/SPY-6가 탑재되는 알레이버크급 플라이트 3에도 전투 시스템만큼은 계속 록히드 마틴이 개발, 생산할 예정이다.

4.1. 약점과 흑역사

그러나 이지스함도 약점이 있다. 북유럽 3개국과 훈련 도중에는, 스웨덴군 전투기가 이지스 레이더를 피해 이지스함의 머리 위를 지나가며 폭격해서 격침 판정을 받은 굴욕적인 기록이 있다. 하지만, 이게 지금의 SPY-1와는 다른 상황인게 그 훈련에 참가한 이지스함은 미 해군의 구형 SPY-1B를 장착한 후기형(사실 후기형이라곤 하지만 이지스함 자체의 역사로 보면 초기형이다.)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이었다. 또한, 이 전투기를 탐지 못한 이유가 지상의 클리터에 숨으면서 날아왔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 RCS가 지상의 클리터와 합쳐져 탐지를 못한 것이다. [2][3]

실전에선 타이콘데로가급 프린스턴이 걸프전 당시 기뢰에 피뢰된 적이 있고, 알레이버크급 콜은 정박 도중 자살 폭탄 보트에게 피격되어 도합 2척이 중파당한 적이 있다. 그리고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 중 4번 함이 일으켰던 USS 빈센스 함 사건도 첨단 무기를 사람이 잘못 다루면 어떤 불상사가 나는지 뼈저린 교훈을 준 일이다. 다만 이 사건들은 모두 이지스함 자체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교전 중에 발생한 것도 아니라서 딱히 불명예나 수출에 장애가 되진 않았다.

한때 대만도 도입을 추진했었다. 그러나 중국이 반대하여 결국 키드급으로 대체했다.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0002791083_001_20170617104642233.jpg

2017년 6월, 일본 해상에서 필리핀의 2만9천톤 컨테이너선과 충돌하여 손상된 미국 이지스함. #

파일:aesis00502469_20170821.jpg

7함대 소속 이지스함 또다시 상선과 말레이 해역에서 충돌 사고. 2017년에만 4차례라고...# 미 해군 일각에서는 사이버 공격에 의한 충돌일 수도 있다고 한다. # 2016년 이후 남지나해와 인도양에서 중국과 긴장을 유지하는 동안 해역을 담당하는 7함대의 과도한 근무시간을 원인으로 지적하기도 한다. 주당 108시간 이상 근무하며 미군도 야근에 잔업을 한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5/10 rotation을 3/9 rotation으로 바꾸라고 권고하였으나 수행임무가 많아 지키지 않았다고...) #

2017.8 기준 원인을 해킹, 임베디드 시스템의 오류, 최신 선박기술에 대한 시스템 미비의 3가지로 압축하여 조사를 진행중이다. #

파일:1542414481.jpg

2018년 11월에는 아예 최초의 이지스 시스템 탑재 함선 침몰 기록이 세워졌다. 노르웨이 해군의 프리드요프 난센급 4번함이 대형 유조선과 부딪혀 선체 대부분이 가라앉아 버렸다(...). 참고 : 헬게 잉스타드 - 솔라 티에스 충돌 사고

5. 지상형(이지스 어쇼어, Aegis Ashore)

세계의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미국 러시아 중국 독일
호크 / 패트리어트 / THAAD
GBI / 이지스 어쇼어
S-75 / Buk / S-200 / S-300 / S-350 /
S-400 / S-500 / A-135 / A-235
HQ-9 / HQ-12
HQ-16
MEADS
일본 대한민국 이스라엘 프랑스/이탈리아
03식 中SAM
N-SAM
천궁
L-SAM
아이언돔 /
애로우 / 다비즈 슬링
SAMP/T
대만 이란 인도 북한
천궁天弓 시리즈 탈라스 대공방어시스템
바바르-373
아카시 / 바락 8 KN-06

파일:Aegis-Ashore-Missile-Defense-Complex-Romania.jpg

파일:external/4.bp.blogspot.com/Aegis_Missile_Launch_1.jpg

해상에 이어 지상형 이지스 시스템도 배치가 진행 중이다. 레이더 및 장비 테스트 용도로 쓰이던 지상 시설을 그냥 그대로 실전 배치한 특이한 사례로서 먼저 European Phased Adaptive Approach(EPAA)라는 명칭으로 폴란드루마니아에 SPY-1D(V) 레이더와 SM-3가 탑재된 Mk.41 수직 발사대를 지상에 설치하여 각각 북부유럽과 남부유럽을 보호한다는 계획이 수립되었다.[4]

NATO의 예산으로 설치되며, 유럽 주둔 미군을 주체로 루마니아는 2015년부터, 폴란드에서는 2018년에 운용을 시작했다. 2020년에는 최신 베이스라인으로 개수되고, 일본과 공동 개발한 SM-3 Block 2A가 사용될 예정이라 미국이 일본에게 무기 수출 3원칙을 완화하라고 종용하였다(...).#

5.1. 일본의 도입

일본 역시 이지스함의 과부하를 줄이고 즉각 대응을 위해 도입을 결정하였다.# 2025년부터 총 2기를 도입, 야마구치현아키타현에 설치해 육상자위대가 운영하게 되며, SM-3 Block 2A로 일본 열도 전역과 거의 모든 부속 도서를 방어할 수 있게 된다.

파일:20180731-00091405-roupeiro-000-20-view.jpg

일본에 설치되는 이지스 어쇼어의 레이더는 처음엔 탐지거리 1000km정도의 기존 SPY-1D(V) 계열이 검토되었으나 2018년, 예산을 대폭 증가시켜 신형 레이더를 탑재하기로 결정[5], AN/SPY-6와 LMSSR(록히드 마틴 Solid State Radar)이 경합해 가격과 수명주기비용이 더 저렴하고 탐색, 식별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 LMSSR이 선정되었다.# 가격은 미사일과 주변 시설 설치 비용까지 포함해 1기당 2조 3천억엔으로 추산되고 있다.

파일:DtEENtPVAAEKctf.jpg

LMSSR은 록히드 마틴이 2020년 경 알래스카에 설치하는 GBI 탐지·유도용 초대형 GaN(질화갈륨) 기반 AESA 레이더인 LRDR(Long Range Discrimination Radar)###을 이지스 레이더 크기로 소형화한 것으로 MRDR(Medium Range ~)이란 이름으로 하와이에도 설치가 예정되어 있다. LRDR은 이지스 베이스 라인 9 시스템으로 구동되며 일본의 후지쯔제 다목적 GaN 소자가 사용되는데[6], 일본이 최근 마야급으로 록히드 마틴의 이지스 관련 서브 시스템에 상당 부분 관여하고 있는 것도 고려할 때 자국 분담율에 유리하다고 판단하여 LMSSR을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 록히드 마틴도 일본이 자사의 레이더를 선택하는데 유리한 점 중 하나로 일본 산업계의 매우 적극적인 참여를 꼽았다.[7][8]

파일:22cedc29cfb90e36213f42f255e812b2c.jpg

LMSSR의 탐지거리는 AN/SPY-6와 동일한 SPY-1D(V) 대비 2배 이상으로 일본의 이지스 어쇼어는 한반도 전역은 물론 러시아 극동 대부분과 중국 동부 상공까지 탐색 범위에 넣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일본은 북한 등에서 발사하는 탄도미사일을 아예 상승 단계부터 요격할 수 있게 되고, CEC로 매우 넓은 범위에 요격 미사일을 투사할 수 있게 되며, 스텔스기 등 저 RCS 목표에도 장거리에서 대응이 가능하게 된다. 자국의 방공체계인 JADGE, 미국의 방공체계인 C2BMC와도 연동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의 레이더들과는 달리 정비 중에도 계속 작동 시킬 수 있어 365일 24시간 지속적인 운용이 가능하다는 이점도 있다.[9]

2019년 5월 이지스 어쇼어 후보지에 대한 일본 방위성의 공식 자료에 사용된 설치지역 주변 산에 대한 각도 측정 부분에서 사용된 후보지 주변 산 단면도의 축척이 실 축적보다 커졌고 이러한 자료를 바탕으로 각도가 대폭적으로 뻥튀기 되는 문제가 발각되어 6월 6일 중의원 회의에 참석한 방위성 대신이 사과의사를 표명하였다.하지만 당시 해당 자료는 이러한 자료를 근거로 유력후보지 이외의 적법 후보지가 없다고 했었는 데 이러한 오류를 수정한 자료에 의하면 이들 이외에도 몇 개소 더 존재하기에 향후 이를 둘러싸고 아키타현측/야마구치현측과 방위성간의 싸움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 실제로 아키타현측은 즉각 반발하면서 재조사 요구를 했고 야마구치현 측도 재조사 관련 요구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후 단면도의 축척의 오차가 커진 이유가 드러났는데 그 이유가 가관이다. 구글 어스에서 구현하는 3D 지형 단면도에 자를 대고 측정하여서 등고선을 계산하는 형태로 이뤄졌으며 이 과정에서 어느 누구도 실제로 현장에 간 적이 없다고 한다. 아사히 신문 기사, 매일경제 기사

거기에다가 6월 8일 방위성 간부에 의한 사과가 포함된 주민 설명회 중 지역 방위국 이지스 어쇼어 설치 담당 차장이 뒷자리에 앉아서 자다가 주민들에게 들키는 촌극이 벌어지면서 방위대신이 사과하고 문제의 차장을 경고처분하고 이후 설명회에 불참캐하는 등 여러가지 조치가 이루어졌지만 이러한 일련의 문제들에 따라 사실상 아키타 지역 내부 여론은 이지스 어쇼어 반대로 돌아선 상태이다.실제로 10일 아키타현 의회에서 현지사가 현 상태에서는 중앙정부와의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러한 점때문에 일본 방위성측은 6월 11일부터 7일간 훈련장 인근에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질의응답용 창구를 설치하고 그 이후에는 7월 아키타현 시내에 동일한 창구를 설치하는 방안을 발표하는 동시에 야마구치현 후보지에 대해서 방위성측 직원이 사죄와 함께 야마구치현 관련 보고서에는 이러한 오차가 없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연달은 방위성측의 수습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안 좋아지자 2019년 6월 13일 방위성측은 17일 아키타시를 방문하여 현지사와 면담을 통해서 방위대신 직접 직접 사과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17일 아키타현을 방문하여 대신이 직접 사과하면서 아키타현 후보지에 최대한 설치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부탁을 했으나 아키타현 관계자들은 방위성에 대한 신뢰가 없다면서 방위성측에 대한 불신감을 나타냈다.같은 날 야마구치현에서도 인접 지역 주민 설명회에서도 이곳 주민들도 방위성 자료에 대한 불신감을 드러낸 상태라서 사건의 조기 수습은 요원해보이는 상태이다.

6. 록히드 마틴 이지스 전투 시스템 탑재 함선 일람


[1] 이전 1950년대에는 핵어뢰 전술을 개발했다. 미 항공모함 전단 한복판에 핵무기를 투발해서 쓸어버리는 방법. 그러나 이에 대응해서 미국도 핵어뢰를 배치하면서 무력화된다.[2] 이것은 나중에 SPY-1D (V)를 개발하는 중요 전환점이 되었다.[3] 또한, AN/SPY-1D 레이더의 배치와 큰 관련이 있는데, 이지스함 바로 위의 영역은 자기 자신이 못 보는 사각지대이다. 이는 이지스 시스템의 유일하고도 치명적인 약점이다 (작전명 충무에서도 이를 이용해서 철매 2로 교전 중이던 일본의 이지스함을 날려버리는 묘사가 나온다). 따라서 보통 함대 하나에 이지스함을 2척 배치하거나 성능이 아주 좋은 대공 레이더를 장착한 (키드급 같은) 대공방어함을 보조로 배치하여 레이더의 사각을 커버하게 한다. 다만 현대전에서 적기가 이지스함의 머리 바로 위를 지나갈 때까지 포착 못 할 확률이 매우 희박해서, 이 사례는 일종의 해프닝 정도로만 받아들여진 듯하다. 이후로도 이지스함의 이 약점은 별다른 개선 없이 그냥 놔두고 있다.[4] 다만 러시아와의 협정에 따라 요격 탄수가 24발로 제한되어 있다.[5] 이러한 결정에 대해서는 미일 무역 불균형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 때문이라는 견해도 있다.#[6] These tests build on multiple previous demonstrations in 2015 and 2016, in which Aegis software variant Baseline 9 already tracked live targets using a prototype version of Lockheed Martin SSR hardware powered by multi-purpose Fujitsu GaN from Japan.[7] Lockheed Martin SSR, including very robust participation from Japanese industry, is one of the configuration options available to Japan for its upcoming Aegis Ashore installations.[8] 무엇보다 레이시온의 SPY-6는 모듈 9개 버전인 EASR 탑재가 계획된 함급 숫자도 마구 늘어나고 있어서 미해군의 물량만 해도 제때 납품하는 것조차 버거운 실정이다.[9] “One of the unique things about this radar is the high availability,” Marshall said. “Unlike some radars in the field today, you can actually maintain the radar while it’s operating. You don’t have to interrupt the mission to maintain it.”[10] The announcement, on 23 November, endorses an Australian government decision in 2017 to equip the new vessels with the Lockheed Martin Aegis combat system and a tactical interface to be developed by Saab Australia.[11] #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이지스 문서의 r24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