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4-04-21 20:43:45

스마트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smartphone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최예나의 앨범에 대한 내용은 SMARTPHONE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스마트폰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
{{{#!wiki style="margin:-10px"<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555555> 파일:스마트폰 심볼.svg스마트폰
관련 문서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bgcolor=#f5f5f5,#2d2f34><colcolor=#555555,#fff> 역사 역사 (대한민국)
종류 패블릿 · 폴더블 스마트폰 · 롤러블 스마트폰 · 듀얼 디스플레이폰 · 스위블 스마트폰 · 쿼티 스마트폰 · 러기드폰 · 스마트폴더
목록 제조사 목록 · 제품 목록
구매 신규가입 · 번호이동 · 기기변경 · 단말기 자급제
커뮤니티 미니기기 코리아 · 세티즌 · 디시인사이드 (휴대폰 · 스마트폰 · 아이폰 · 갤럭시)
기타 문제점 · 영향 (중독, 노모포비아) · 폰카메라 · 무게 · 일체형 배터리 · 스펙다운 · D-ARS · 화면 크기 · 단자 · 보호유리 · 절연띠 · 펀치홀 디스플레이 · 노치 디자인
분류 · 이동통신 · 전화 및 문자 연동 시스템 · 폰덕후 · 님폰없 · 모바일뱅킹 · NTT 도코모 스마트폰 분류법
}}}}}}}}} ||

'''[[전기전자공학과|전기·전자공학
{{{#!wiki style="font-family: Times New Roman, serif; font-style: Italic; display: inline;"
]]'''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calc(1.5em +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letter-spacing:-0.05em"
<colbgcolor=#eee,#000>학문기반 학문
물리학 (전자기학 (회로이론 · 전자 회로 · 논리 회로) · 양자역학 · 물리화학 · 열역학 · 응집물질물리학) · 화학
연관 학문
수학 (공업수학 · 수치해석학 · 위상수학 · 미분방정식 · 대수학 (환론 · 표현론) · 선형대수학 · 이론 컴퓨터 과학 · 컴퓨터 공학 (프로그래밍 언어 (HDL · VHDL · C · C++ · 파이썬 · 베릴로그)) · 재료공학 · 제어 이론
공식 · 법칙전자기 유도 · 가우스 법칙 · 비오-사바르 법칙 · 무어의 법칙 · 키르히호프의 법칙 · 맥스웰 방정식 · 로런츠 힘 · 앙페르 법칙 · 드모르간 법칙 · 페르미 준위
이론 · 연구반도체 (P형 반도체 · N형 반도체) · 디스플레이 · 논리 회로 (보수기 · 가산기 · 플립플롭 · 논리 연산) · 전자 회로 · RLC 회로 · PFC · DSP · 히스테리시스 곡선 · 휘트스톤 브릿지 · 임베디드 시스템
용어클럭 · 집적 회로 · ASIC · CPU 관련 (BGA · 마이크로아키텍처 · GPS · C-DRX · 소켓) · 전계강도계 · 축전기 · CMCI · 전송선 · 양공 · 도핑(반도체) · 이미터 · 컬렉터 · 베이스
전기 · 전자
관련 정보
제품
스마트폰 · CPU · GPU (그래픽 카드) · ROM · RAM · SSD · HDD · MPU · CCD · eMMC · USB · UFS · LCD · LED · OLED · AMOLED · IoT · 와이파이 · 스마트 홈 · 마그네트론 · 마이크 · 스피커 · 배터리
소자
다이오드 · 진공관 · 트랜지스터 (BJT · FET · JFET · MOSFET · T-FT) · CMOS · 저항기 · 태양전지 · 연산 증폭기 · 사이리스터 · GTO · 레지스터 (IGBT) · 펠티어 소자 · 벅컨버터
자격증
전기 계열기능사
전기기능사 · 철도전기신호기능사
기사
전기기사 · 전기산업기사 · 전기공사기사 · 전기공사산업기사 · 전기철도기사 · 전기철도산업기사 · 철도신호기사 · 철도신호산업기사
기능장 및 기술사
전기기능장 · 건축전기설비기술사 · 발송배전기술사 · 전기응용기술사 · 전기안전기술사 · 철도신호기술사 · 전기철도기술사
전자 계열기능사
전자기기기능사 · 전자계산기기능사 · 전자캐드기능사
기사
전자기사 · 전자산업기사 · 전자계산기기사 · 전자계산기제어산업기사
기능장 및 기술사
전자기기기능장 · 전자응용기술사
기타기능사
신재생에너지발전설비기능사(태양광)
기사
소방설비기사 · 신재생에너지발전설비기사(태양광) · 로봇소프트웨어개발기사 · 로봇하드웨어개발기사 · 로봇기구개발기사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calc(1.5em + 5px); word-break: 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colbgcolor=#3CC>기반 학문수학 (해석학 · 이산수학 · 수리논리학 · 선형대수학 · 미적분학 · 미분방정식 · 대수학 (환론 · 범주론) · 정수론) · 이론 컴퓨터 과학 · 암호학 · 전자공학 · 언어학 (형태론 · 통사론 · 의미론 · 화용론 · 음운론) · 인지과학
SoC · CPU · GPU(그래픽 카드 · GPGPU) · ROM · RAM · SSD · HDD · 참조: 틀:컴퓨터 부품
기술기계어 · 어셈블리어 · C(C++) · C# · Java · Python · BIOS · 절차적 프로그래밍 ·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디자인 패턴) · 해킹 · ROT13 · OTP · IoT · 와이파이 · GPS · 임베디드 · 인공신경망 · OpenGL · EXIF · 마이크로아키텍처 · ACPI · UEFI · NERF · gRPC · 리버스 엔지니어링 · HCI · UI · UX · 대역폭 · DBMS · NoSQL · 해시(SHA · 브루트 포스 · 레인보우 테이블 · salt · 암호화폐) · RSA 암호화
연구 · 기타논리 회로(보수기 · 가산기 · 논리 연산 · 불 대수 · 플립플롭) · 정보이론 · 임베디드 시스템 · 디자인 패턴 · 데이터베이스 · 프로그래밍 언어{컴파일러(어셈블러 · JIT) · 인터프리터 · 유형 이론 · 파싱} · 메타데이터 · 기계학습 · 빅데이터 · 폰노이만 구조 · 양자컴퓨터 · 행위자 모델 · 인코딩(유니코드 · MBCS) · 네트워크 · 컴퓨터 보안 · OCR · 슈퍼컴퓨터 · 튜링 머신 · FPGA · 딥러닝 · 컴퓨터 구조론 · 컴퓨터 비전 · 컴퓨터 그래픽스 · 인공지능 · 시간 복잡도(최적화) ·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 · 정보처리이론 · 재귀 이론 · 자연어 처리(기계 번역 · 음성인식)}}}}}}}}}

컴퓨터의 종류
{{{#!wiki style="margin:0 -10px -5px;min-height:1.8em;"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멀티유저 서버용 컴퓨터 슈퍼컴퓨터 · 메인프레임 ·랙마운트 · 블레이드 서버
미니컴퓨터
마이크로컴퓨터
PC 워크스테이션
데스크탑 일체형 PC · 게이밍 PC · 미니 PC · 스틱 PC · 넷탑
랩탑 울트라북 · 게이밍 노트북 · 울트라 씬 노트북 · 2in1 노트북 · 넷북
콘솔 게임기 거치형 콘솔 게임기 · 휴대용 콘솔 게임기 · 아케이드 게임기
포터블 스마트폰 · 태블릿 컴퓨터(태블릿 PC) · UMPC · PDA·팜톱 컴퓨터 · 포터블 컴퓨터 · 전자수첩 · 전자책 단말기
웨어러블 HMD · 스마트 워치 · 스마트 링 · 스마트 밴드 }}}}}}}}}
Smartphone 📱[1]
파일:iouYDdzmovzWwVPzk6awXc-1200-80.jpg.webp
바 폼팩터 스마트폰[2]
파일:samsung-galaxy-unpacked-2023-fold-5-flip-5-family.jpg
폴더블 스마트폰[3]

1. 개요2. 명칭3. 역사4. 영향5. 용도6. 액세서리7. 문제점
7.1. 기기의 문제점
7.1.1. 화면 깨짐
7.2. 배터리7.3. 저장소7.4. 시스템의 문제점
7.4.1. 폰카메라 촬영 셔터음 강제 문제7.4.2. FM 라디오 탑재 관련
7.5. 스마트폰 중독7.6.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의 문제점
8. 목록9. 어록10. 여담
10.1. 뉴스10.2. 구형 스마트폰 재활용

[clearfix]

1. 개요

스마트폰(Smartphone)은 휴대 전화에 여러 컴퓨터 지원 기능을 추가한 지능형 단말기로, 응용 소프트웨어 설치가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며, 인류 역사에 혁신적인 기여를 한 위대한 물건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사실상 휴대전화 기능을 탑재한 포터블 컴퓨터라고 보면 될 정도로 오늘날 PC, TV, 라디오 등의 기능들을 전부 합친 기계이다.[4]

20세기 말에 "기술의 발전으로, 머지 않아 컴퓨터가 인간의 삶의 모든 부분에 침투한 세계가 도래할 것"이란 예측이 대세였으며 이를 당시 유비쿼터스(ubiquitous)라 불렀는데, 이것이 가장 먼저 실현된 것이 스마트폰이다. 다만 유비쿼터스론은 무수한 컴퓨터 단말기가 분산 배치되어 인간 생활의 모든 국면에 활용되는 사회를 예상한 것이며,[5] 스마트폰은 단 하나의 기계가 이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스마트폰 자체가 마켓팅적으로 상당히 놀라운 상품이다. 원래 과거의 예측으로는 PDA가 발전하여 현재의 스마트폰 같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그 이유는 전화기보다 컴퓨터가 훨씬 고성능이고 고가의 상품이었기 때문이다. PDA에 전화기능을 넣는 건 그다지 어렵지 않았고 그런 상품도 매우 빠르게 등장했었다. 그런데 결과를 보면 놀랍게도 전화기컴퓨터를 집어삼킨 꼴이 되었다. 전자상품을 팔던 가전기기 유통경로가 아닌 통신사와 연관된 통신기기 유통경로가 승리한 것인데, 이런 마켓팅적 흐름에 적응하지 못한 HP등 전통의 PDA강자들은 유통경로를 잃어서 망했고, 휴대전화를 팔던 노키아등은 애플같은 컴퓨팅 파워를 개발할 능력이 없어서 망해버려 애플이 시장을 장악하게 되었다.

특정상품이나 개별기업의 잘잘못이라기보다는 이동통신시장이 발생하면서 막대한 자금이 이 시장에 투입되었는데 격화된 경쟁으로 인해 출혈경쟁까지 발생하고 있던 이동통신시장 통신 기업들을 애플이 적절히 이용한 결과인데, 이는 마케팅 연구 측면에서 매우 흥미로운 연구주제가 되고 있다.

2. 명칭

  • 영어
    영문은 Smartphone. 1997년 에릭슨이 GS88에 대한 개념을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되었다.
  • 한국어
    대한민국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 명칭은 이 문서의 표제어이기도 하고 영문명칭과 같은 스마트폰.

    국립국어원 순화어로서 똑똑전화 또는 똑똑손전화라는 단어를 제시했다. 그러나 한국어로 똑똑이라고 하면 머리가 좋다는 의미뿐 아니라 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의미한다는 문제가 있으며 너무 길고 번역기 돌린 티가 난다며 혹평을 받아 쓰이지 않는다. 지능형 단말기라는 점을 이용해서 지능형 휴대전화/지능형 전화 정도로만 제시했어도 이해가 가능할 텐데 너무 나갔다는 평가가 많다.
  • 북한 문화어
    북한에서는 기존의 Cell phone를 가리키던 명칭인 손전화기에, 지능형 단말기의 지능형을 합쳐서 지능형 손전화기라고 부른다.
  • 일본어
    일본같은 경우는 Smartphone을 발음 그대로 쓴 スマートフォン(Sumātofon, 스마토훤), 줄여서 スマホ(Sumaho, 스마호)정도로 부른다. 기존 Cell phone(セルフォン)을 [ruby(携帯電話, ruby=けいたいでんわ)](Ke itai denwa, 휴대전화)라고 한자어로 번역했던 것과 다르게 영문 그대로 가타카나로 음차했다는 점에서 특이하다.
  • 중국어
    중국에서는 기존 휴대전화를 뜻하던 手机(shǒujī, 소지)에 지능이라는 단어를 붙여, 智能手机(Zhìnéng shǒujī, 지능소지)라고 부른다.

3. 역사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역사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1. 대한민국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역사/대한민국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영향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영향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5. 용도

스마트폰의 사용 용도는 피처폰과는 비교 불가 수준으로 많다. 애초에 그게 스마트폰 이전의 휴대전화가 거의 몰락한 결정적인 이유이다. 사실 기존의 휴대전화만 죽인 게 아니라 휴대용 컴퓨터, PDA, PMP, MP3 플레이어, 전자사전의 수요도 대부분 가져갔다.

같은 모바일 운영 체제끼리는 응용 소프트웨어(application software)[6]가 호환이 되는 경우가 많고, 전화 기능뿐만 아니라 개발자 입장에서는 플랫폼이 규격화되어 있어 앱을 개발할 수 있고, 사용자 입장에서는 앱을 인터넷에서 PC를 거치거나 혹은 ESD(구글 플레이, App Store) 등 여러가지 형태로 스마트폰에서 바로 다운로드를 받아서 이용할 수 있다. 책상에 놓고 사용하는 데스크톱(Desktop), 무릎에 높고 사용하는 랩톱(Laptop)처럼 스마트폰을 손바닥 위에 놓고 쓰는 컴퓨터라는 의미의 팜톱(Palmtop)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그리고 이 외에도 가능한 무궁무진하고 수많은 기능들이 있다.[10] 현대를 살아가는 데 있어 유용을 넘어 필수적인 기능들까지 스마트폰에서 소화할 수 있다 보니, 이제는 현대 사회를 물리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제대로 살아가기 위한 개인용 항법장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6. 액세서리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전기·전자 관련 정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7. 문제점

7.1. 기기의 문제점

7.1.1. 화면 깨짐

2015년 이후 거의 모든 스마트폰 제조사가 물리적 키보드에서 가상 키보드로 바꾸면서 스마트폰은 자연스럽게 평면으로 길쭉한 판자(bar) 형태로 변하게 된다. 피처폰의 경우 폴더폰이나 슬라이드폰이 주류를 이루면서 1차적으로 화면을 보호할 수 있었지만, 화면이 그대로 드러나는 스마트폰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라곤 필름이나 앞부분을 덮는 케이스가 전부다. 하지만 요즘에는 화면의 내구성이 워낙 좋아져서 잘 깨지지 않는다.

화면을 자주 깨는 게 문제일 때는 러기드폰을 쓰거나 앞면 옆면 모두 커버하는 풀케이스 커버를 사용하는것이 좋다.[11] 많은 사람들이 화면 파손 방지용으로 강화유리 필름 등을 부착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핸드폰 케이스를 꼈는데도 화면이 깨졌다면 휴대폰 파손보험[12]을 적용한다고 쳐도 유리화면 스마트폰 기준이라면 못해도 6만원 이상 깨질 걸 각오해야 한다. 예시글[13] 보험이 없다면 앞유리 하나 가는데 10만원 이상 든다. 디스플레이 반납으로 비용을 어떻게든 절감시켜도 비싸긴 마찬가지. 그리고 신형 기종일수록 화면이 커지고 베젤이 줄어서인지 더욱 수리비용도 비싸져서 앞유리 하나 가는데 AS센터로 가면 20만원 이상 받아내는 경우도 심심찮게 볼 수 있고 보험으로 절감시켜도 10만원 가까이 깨지는 건 우습다. 함정이라면 보험도 늘 절감시켜주는 게 아니라 최총 한도액이 얼마 정도로 설정되어있는데 보통 40만원 전후다.[14] 그런데 2020년쯤 나오는 기종들이라면 보통 앞 디스플레이 하나 가는데 보험 없는 상태 기준으로 20만원이 넘어가는 경우가 부지기수이기 때문에 보험을 한 2번 이상 적용하고 보면 한도액이 다 사라져있다. 최근에는 회당 가입금액을 운영하고 자기부담비율도 조정가능한 보험이 나오기도 한다. #

정식 AS센터에서 받는 파손 수리 비용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사설 수리센터가 등장하거나 자가수리 방법도 많이 올라오고 있다. 다만 자가수리의 경우 나름대로의 스킬이 필요하고 사설 수리센터의 경우 수리 과정 중에서 부품 바꿔치기, 불량 부품 제공 등의 문제가 일어나 일을 더 키울 수가 있다.

오죽하면 스마트폰 유리접착제가 개발될 정도다. (완전 교환과는 다르게 100% 깔끔하게 금 간 걸 제거하는 건 불가능하지만 유리가루가 손에 묻어나오지 않게 경화시키는 건 가능하다.) 차량용 유리 접착제로 때우는 방안도 있지만 성능은 보장하지 않는다.

화면이 깨질 때 가장 문제인 부분은 깨진 화면도 화면이지만 유리가루가 흩날리는 것으로, 스마트폰 본체의 화면이 조금만 깨졌다 치면 강화유리로 그 윗부분을 감싸도 계속 유리가루가 흩날리는 짜증나는 꼴을 연신 목도할 수 있다.[15] 또 유리가루는 작고 눈에 띄지 않지만 피부로는 느껴질 정도로 거슬리는 걸 넘어서서 정말 가시처럼 피부에 파고들 수도 있으며, 투명하고 작은 조각이란 특성상 머리카락보다도 더 눈에 띄지 않아 뽑기도 힘들고, 오랫동안 통증을 일으키다 염증으로 번질 수도 있다. 심지어 이 유리가루가 결국 손에 괴사를 일으켜 손가락 치료를 받아야했던 환자의 사례도 있다. 꼭 손에 박히지 않는다고 쳐도 스마트폰 들고 돌아다니는 곳마다 유리가루가 알게 모르게 우수수 떨어지는 꼴이기에 발에 밟히거나 책상, 이불 위에 많이 떨어지거나 하면 더욱 귀찮다. 가끔은 이게 내부 부품 고장 문제까지 일으키기도 하는데 이 경우 당연히 수리비가 더 깨진다.

이런 파손시 깨지는 손해비용 문제 때문에 통신사마다 휴대폰 보험을 운영하고 있으며 파손도 보험이 감당하는 범위에 포함되지만 가입 가능한 기간이 짧고[16] 파손에 드는 비용에 비해 보장하는 최저한도액이 작다는 게 함정. 다만 휴대폰보험 기간의 경우 일부 통신사에선 중고폰[17]에 한해서도 보험을 해주고 있다. 개통기간이 30일을 지났지만 파손우려로 보험이 필요한 사람들은 통신사에 연락해 보자.

7.2. 배터리

아예 보조 배터리라는 게 따로 나오고[18], 배터리 러닝타임이 판매량과 평가를 엇갈리게 할 정도로 배터리 문제도 꽤 많이 대두되었다. 과거의 피처폰에 비하면 통화 가능 시간 등 핸드폰으로써의 기본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시간은 확실히 많이 줄어들었다. 다만 스마트폰은 피처폰이 할 수 없는 작업을 수행할 수 있으며, 그나마 과도기적인 일부 풀스크린 피처폰보다는 배터리 효율성에선 뛰어나다.

탈착식 배터리 스마트폰이라면 배터리를 구매하면 그만이지만 내장형 배터리는 교체에 기술이 필요하고, 사실상 교체하려면 센터를 무조건 방문해야 하며, 방수방진 능력이 사라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곤란하다. 음악을 장시간 튼다거나 할 경우 충전기를 연결하는 것도 대책이긴 하다.

다만 지난 10년 이래 용량이 두 세배 늘었기 때문에#[19] 마냥 부정적인 예측만 할 건 아니다. 배터리 산업은 그 발전이 매우 느린 편에 속하는 산업이다. 최신 스마트폰의 높은 배터리 용량은 배터리 효율이 증대된 것도 물론 있겠지만, 기기 크기가 매우 커졌으며, 내부 부품을 소형화하면서 남는 공간에 배터리를 우겨넣는 형태로 고용량을 구현한다.

7.3. 저장소

스마트폰의 저장소는 그 성능과 용량이 시간의 경과에 따라 상향평준화되고 있다.

2013년 기준 16~32GB가 주중했던 경향에 대비해 2020년대에 들어서는 보급형이어도 최소 용량이 128GB에서 시작하는 기종들이 대부분이며, 저장장치도 eMMC에서 UFS로 이동하는 경향이다. 허나 풍족해진 용량과는 별개로, SD카드를 위시한 외장 저장소를 수납할 수 있는 기능이 사장되듯 하는 경향이 새로운 불편사항으로서 대두되고 있다.

2021년 초 기준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SD카드 슬롯이 없어 용량 확장이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용량에 따라 가격 책정이 높게 형성되어 있고, 그렇기에 조금 느린 대신 더 많은 용량을 가져다주는 SD카드를 쓰는 경우도 많았다. 허나 시간이 흘러 용량에 따른 성능차이를 주며 가격정책을 합리화하는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등의 과정을 거쳐 대다수의 제조사에서 SD카드 슬롯을 삭제했다. 2022년 현재 플래그십에 SD카드 슬롯이 탑재되어 나오는 스마트폰 제조사는 소니뿐이다.[20]

7.4. 시스템의 문제점

7.4.1. 폰카메라 촬영 셔터음 강제 문제

2004년도부터 폰카메라 촬영시에 불법촬영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정부와 민간 기구 TTA가 협의해서, 무음 모드에서도 촬영음이 나도록 강제하고 있는데, 이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일본에만 있는 규제이다.[21] 때문에 일부 사용자들은 무음으로 카메라 촬영이 가능한 해외 직구 상품을 구매하거나 무음 카메라를 지원하는 서드파티 앱을 설치하거나 루팅(운영 체제가 Android인 단말기) 또는 탈옥(운영 체제가 iOS인 단말기) 등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냥 간단하게 스피커를 검지 손가락으로 막아서 소리를 줄이는 경우도 있다.[22]

몰카 범죄 등을 예방한다는 목적으로, 스마트폰 제조사 협의 기구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민간 자율 규제 형태로 2005년부터 촬영음을 강제하고 있는데, 몰카 범죄 예방에 대한 실효성이 희미하다는 지적이 많다. 범죄를 저지르고자 하는 이들은 범죄를 위해서라면 원래는 사용 불가능했던 수단마저도 어떻게든 개조해서 범죄에 악용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유튜브 등지에서 셔터 소리를 끄는 방법을 바로 찾을 수 있다. PC로 따지면 레지스트리 설정 하나 바꾸는 급으로 간단한 설정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강의실에서 칠판 내용을 힘들여 필기하지 않고, 그냥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촬영하는 경우가 많으며, 미술관이나 음식점, 도서관, 박물관, 전시회, 관광지 등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사진 촬영하는 경우가 많고, 잠을 자는 영유아, 아동의 모습이나, 함께 지내는 개나 고양이 등의 동물들의 잠 자는 모습을 찍고자 할 때에도 셔터음이 들리면 잠에서 깨게 되어 잠 자는 모습을 찍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셔터음 강제화는 선량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또한 정숙을 요하는 종교 행사, 장례식, 봉안당(납골당) 등에서 사진 촬영을 할 때도 셔터음이 나기 때문에 곤란을 겪는 시민이 많아지고 있지만, 여성가족부에서 정책적으로 스마트폰 촬영음 강제 정책을 밀고 있기 때문에 개선은 요원해 보인다.

2023년 11월에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이와 관련해, 설문 조사를 홈페이지에서 실시했다. 설문 조사 결과 약 85%가 촬영음 규제 완화에 찬성했고, 그 결과를 TTA에 전달해서 현재의 민간 규제를 완화하도록 유도한다고 했다.#

7.4.2. FM 라디오 탑재 관련

북미, 유럽 등에서 출시한 스마트폰은 FM 라디오 기능이 탑재되었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이동통신사의 데이터 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라디오 기능을 비활성화 한 상태로 출시했었다.[23] 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되었으나#, #, #, 2016년 경주 지진 사태 이후 재난 발생 후 데이터망 통신 불능인 상황에서 FM라디오 필요성이 부각되자 스마트폰 내 FM라디오 기능 탑재를 정부에서 요구했다.# 2018년 이후 출시된 국산 스마트폰부터, FM 라디오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탑재되고 있다.

다만 아이폰에는 FM라디오가 들어간 적이 아예 없다.[24]

2020년 이후부터 3.5mm 이어폰잭이 없는 일부 플래그십 제품에서는 FM 라디오를 수신하기 위한 USB-C 전용 이어폰[25][26]이 번들로 제공되지 않으며, 무선 이어폰의 유행과 높아진 접근성으로 인해 실시간 방송 청취 수요가 떨어져 명맥만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7.5. 스마트폰 중독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 중독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7.6.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의 문제점

현재 한국과 해외를 막론하고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의 보급과 사용이 일반화되어 있다.[27] 이러한 이유로 인해 한국과 해외의 각종 매체를 비롯, 일상 생활을 위해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므로 현대인들의 사회 생활을 위해서는 스마트폰이 필수품이라 볼 수 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다양한 활동을 하기 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문제는 스마트폰이 점점 광범위한 범위에 사용되면서 스마트폰이 없는 일부 사람들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게 되며, 소외된다는 것이다.

당장 아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나 들어가보아도 대부분의 서비스는 본인 인증의 수단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온라인에서는 신분증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 것. 만약 일부 서비스에서만 이러한 조치를 취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현재로서는 거의 모든 서비스에서 본인 인증의 수단으로 오로지 스마트폰 인증만 사용이 가능하며, 심지어는 중요한 서비스라 볼 수 있는 카카오톡, 네이버, 다음 등도 오로지 핸드폰에 의해서만 인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설령 스마트폰 없이 회원 가입에 성공하였더라도, 결국 나이 인증이나 기타 인증을 위해서는 스마트폰이 필요하기 때문에, 자신이 아무리 성인이거나, 명백히 실존하는 사람임을 인증하려 해도 스마트폰을 통한 인증을 못 해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전까지는 영원히 청소년, 또는 유아로 남아있게 되는 경우가 일어난다.[28]

그렇다고 해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일상에 지장이 없는가? 그렇지 않다. 현재 거의 모든 현대인들은 핸드폰을 가지고 있고, 이로 인해 모든 약속과 공지, 소식 등을 스마트폰의 메신저, 전화 등으로 주고받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일로 인해, 스마트폰이 없는 사람들은 남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할때 홀로 사용하지 못 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된다. 중요한 정보를 단지 스마트폰이 없다는 이유로 전달받지 못 하는 것도 과반수이고 주변인들과의 약속, 소통도 Gmail, 다음의 메일[29]과 같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상에서 사용하지 않는 서비스를 사용해야 해 서로간의 소통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스마트폰은 게임기가 아니란다모바일펜스도 간과할 수 없는 문제다.

이러한 경위를 단적으로 잘 드러내는 사례로는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인터넷 서비스 장애 사건이 있다. 해당 사건의 경우, 5일 7시간 30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일어났던 사건이었을 뿐이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문서가 작성되고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 정도로 사회에 큰 영향을 크게 끼친 사건이었다. 이 사건을 요약하자면 카카오, 네이버의 일부 서비스, 그리고 이와 관련한 서비스에 장애가 생겼던 사건이었을 뿐이었지만 이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일상에 지장을 받는 등, 꽤나 심각한 영향을 끼쳤던 것으로 평가받는 사건이었다. 이러한 사건으로 인해 일부 서비스를 5일간 사용하지 못 하는 것도 이렇게나 영향이 큰데, 스마트폰을 평상시에도 사용하지 못 하는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다.

8. 목록

8.1. 제조사 목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제조사 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2. 제품 목록

스마트폰 제품목록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min-height: 27px;"
{{{#!folding 펼치기 / 접기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운영체제별 Android 제품목록
한국 북미 중국 일본 기타
iOS 제품목록
Windows 제품목록
기타 제품목록
제조기업별 삼성전자 갤럭시 제품목록
갤럭시 외 제품목록
LG전자 제품목록 }}}}}}}}}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제품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3. 화면 크기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화면크기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4. 무게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무게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5. 센서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센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6. 종류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휴대 전화/종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9. 어록

3가지입니다. 터치로 조작할 수 있는 대화면의 iPod, 혁신적인 휴대폰, 그리고 획기적인 인터넷 통신기기입니다. iPod, 휴대폰, 그리고 인터넷 통신기기. iPod, 휴대폰. 뭔지 감이 오십니까? 이것들은 각각 3개의 제품이 아닙니다. 단 하나의 제품입니다. 우리는 이 새로운 제품을 'iPhone'이라고 부릅니다. 오늘, Apple은 휴대폰을 재발명할 것입니다.[원문]
스티브 잡스

10. 여담

  • 대부분의 모델이 화면 내에서 기능을 구현하다 보니 전면 디자인이 피처폰에 비해 간단한 형태다. 캐릭터 디자인 등에서 간략화시켜야 하는데 피처폰은 키패드로 인해 필요 이상으로 복잡하게 그려야 했다. 스마트폰은 그런 거 없이 네모 두 개에 아래쪽 네모나 점만 찍으면[31] 장땡.
  • 스마트폰의 대중적 보급에 큰 영향을 준 AppleiPhone은 상업적 관점에서 볼 때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시장을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스마트폰의 개념을 재정립하고 이동통신 시장에 안정적으로 안착한 바 있다. 그리고 이렇게 스마트폰의 대중적 보급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아이폰의 사례에 영향을 받아 스마트폰이라는 개념의 성공적 보급에 대해서도 스마트폰이라는 개념에 대한 절실한 현실적 필요에 의해 '수요에 응하여 공급이 이루어지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보급이 이루어진 것이라기 보다는 '공급이 수요를 창출하는 기술 혁신'에 가까운 방식으로 보급이 이루어진 것이었다고 평가하는 시각을 가진 이들도 있다.[32] 그러나 기술적 관점에 보다 초점을 맞춰 접근하는 이들은 이러한 시각에 대해 설득력이 많이 부족하다고 반론하고 있다. 애초에 공급이 수요를 창출했다는 표현부터가 잘못되었을 뿐더러, 스마트폰은 기본적으로 초소형 컴퓨터이고 또 전화기이기 때문에 수요는 당연히 존재하며, 그 시장이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잠재적인 수요가 없다고는 할 수 없었다. 게다가 스마트폰은 하나만 사두면 온갖 기능을 하나의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어서 과거와 같이 서로 다른 하드웨어를 여러 개 장만할 이유가 없어져 소비자로서도 이득이 되기 때문에, 당연히 스마트폰이라는 개념에 대한 잠재적 수요는 언제나 항상 있어 왔다는 것이다.
  • 스마트폰이 필수품이 되면서 휴대전화가 없던 시절 학창시절을[33] 보낸 사람들이 어떻게 약속을 잡고 만났는지를 상상하지 못하는 것이 2000년대 이후 학번 세대다. 이는 아날로그나 느린 삶에 대한 복고주의적 감성에 불과할 수도 있지만, 과잉 정보와 과잉 연결에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에서 생각해봐야 할 부분이다. 특히 스마트폰의 경우 피처폰과 달리 실제로 정말 필요한 기능을 잘 활용하는 비율은 그리 높지가 않다.
  • 시력 측면에서 상당한 주의를 요한다. 과거 피처폰 시절의 경우에는 시스템이 다양하지 않았고, 잘 발달하지도 않았으며 형평없는 데이터 요금제와 SK텔레콤이 개발한 살인적인 정산방식 차등과금시스템까지 겹쳐 일반 대중들은 휴대폰을 계속 볼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했기에 문자메시지를 제외하고는 주야장천 화면을 들여다볼 일은 많지 않았다. 그런데 요즘은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을 쉽고 빠르게 진행하다 보니까 지하철, 거리, 버스 등을 보면 90%가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고, 자기 직전에도 매우 높은 비율이 그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버스와 같이 흔들리는 곳에서 스마트폰의 글자를 들여다보는 것은 굉장히 시력에 안 좋다! 컴퓨터를 오래 하는 것도 시력에 좋지 않다지만 글씨의 크기나 진동 등의 이유로 인해 스마트폰은 시력에 더욱 좋지 않다. 그리고 누워서 보는 등의 자세를 취하면 안근에 긴장이 오기도 한다. 정신건강이나 신체건강을 위해서 현명한 스마트폰 이용이 필요할듯.
  • 시력 뿐 아니라, 스마트폰을 가까이서 자주 보면 후천적 사시(내사시)가 생길 수도 있다. 좁은 화면을 쳐다보다보니 눈이 안쪽으로 쏠리는 것. 목이나 손목도 거북목이 되거나 터널 증후군을 겪기도 한다. 사실 스마트폰을 적절히 쓰고 쓸때도 멀리 떨어뜨리고 눈높이에 맟춰서 쓰면 어느정도 해결 가능한 문제들.
  • 스마트폰 때문에 갈수록 줄어드는 사람 대 사람의 소통의 소중함을 일깨우려는 의도인지, 미국의 한 식당 체인에서는 가족이나 친구, 연인들이 식사를 하러 오면 입구에서 스마트폰을 담는 종이상자를 나눠준 뒤 그 안에 스마트폰을 넣어두고,[34] 식사가 끝날 때까지 한 번도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으면 아이스크림을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하기도 했다. 대부분 학교에서는 스마트폰을 아침에 압수해서 하교할 때 돌려 받는다.
  • 당연하지만 군사적 용도로 사용하려는 시도도 여럿 있다. 정규군만이 아니라 분쟁지역의 게릴라들도 해당된다. 선전 영상을 촬영하거나, 각종 중화기의 각도를 체크하거나, 좌표를 확인하거나, 드론을 컨트롤 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쓰며 아예 이런 용도에 맞는 어플들도 돌아다니는 상태. 그러나 거꾸로 이 때문에 불벼락을 뒤집어쓰는 사례도 있다. 돈바스 전쟁에서 우크라이나군 포병들이 조준을 편리하게 해주는 Android 앱을 만들어 썼는데, 러시아군이 이 앱에 위치 추적 및 통신 하이재킹 멀웨어를 심어놨다 카더라.
  • 2008년에 와이고수에서 스마트폰의 거의 대부분의 기능을 예측한 글이 올라왔었다. #1[35]
  • 중고 스마트폰은 시간이 갈수록 가격이 추락한다. 예를 들어 출시 당시 100만원이었던 폰이 2년 후 20~30만원으로 시세가 추락해있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물론 한정판이나 유서 깊은 모델의 경우에는 프리미엄이 붙어서 가격이 더 붙는다. 잘 돌아가는 1세대 아이폰은 무려 경매에 부쳐져 수천만원에 팔렸을 정도. 이정도면 차 한대값이다.
  • 정말 다양한 보조기기가 출시되기 때문에 고속충전 케이블을 연결하고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를 페어링한 후 화면공유로 큰 화면에서 보면 데스크탑이랑 거의 동일하게 쓸 수 있다. 데스크탑 OS처럼 커서와 마우스 포인터도 나온다. 심지어 데스크탑과 스마트폰을 왔다갔다 할 수 있는 액세서리도 있다!
  • 스마트폰이 당뇨병을 진단할 수 있는 도구로써의 발전 가능성도 보인다고 한다.
  • 신제품이 나오고부터 단종될 때까지, 기간은 제조사와 판매량에 따라 변동이 많다. 대기업은 물량을 대량으로, 작은 기업은 소량으로. 그리고 연마다 공장에서 일정 물량을 찍어내고 공급할 때, 판매량이 저조하다면 기업에서는 더이상의 적자를 피하기 위해 그 다음 해 생산 가능성을 낮춘다. 그리고 다음 세대의 출시와 동시에 남은 재고는 당연 재고떨이로 팔아 치운다.
  • iPhone 출시 이후 휴대폰의 형태가 거의 전형적인 형태로 나오다보니, "전화하다"를 의미하는 제스처에도 변화가 생겼다고 한다. 피처폰~스마트폰 과도기였던 세대까지는 '주먹을 쥔 상태에서 엄지와 새끼 손가락만 곧게 펴고 귀 옆에 갖다대는' 행위였지만, 태어날 때부터 스마트기기를 접하는 2010년대 전후 출생자들 중에서 종종 '손바닥을 펴고 귀 옆에 갖다대는' 행위를 취하는 모습이 포착되었다고 한다.
  • 스마트폰의 원조로 추정되는 것이 'Wearable PC'라는 이름으로 이미 2000년대 초반에 존재했다. 정우덕의 작품으로, 입는 컴퓨터라고 부를 수 있는데, 조끼에 컴퓨터 부품을 부착하여 사용하는 것이었다.
  • 오늘날에 휴대 전화가 필수품이 되었지만,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어도 사용하지 못하는 장애인들이 있다. 이를테면 청각장애인은 소리를 듣지도, 말을 하지도 못하니 전화기로 전화를 하지 못한다. 스마트폰은 휴대용 컴퓨터로만 쓰이는 셈이다. 한편 두 팔이 없는 절단 장애인은 사실상 어떤 목적으로든 전화기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스마트폰이 의수를 인식할지도 의문이다. 발로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하면, 스마트폰과 눈의 거리가 상당히 멀어지므로 안경으로도 스마트폰 내 글자를 인식하기 어렵다.

10.1. 뉴스

  • 1990년대 후반 스마트폰 관련 보도 영상이다. 현대 스마트폰의 발판을 마련한 영상인 셈이다. 휴대폰 인터넷 무선데이터서비스 실시. 1999년 뉴스 사실 이 때도 스마트폰이 있었다. 하지만 쓰는 사람이 드물었고, 현재의 스마트폰과 매우 다르다. 2007년 아이폰 등장 이후 현재의 스마트폰과 비슷하게 갖춰지기 시작했고, 2011년부터 대중화되었다.
  • 휴대폰으로 집안일 홈네트워킹 아파트 등장. 휴대폰 디자인을 제외하면 기능은 현재 스마트폰과 다를 바가 없다. 2001년 뉴스
  • 휴대폰으로 카드를 결제하고, 자동 판매기를 휴대폰으로 직접 뽑아마시고, 지하철 요금을 휴대폰으로 계산하는 시스템이 2001년에도 존재했다. 휴대폰 디자인을 제외하면 현재와 거의 다른 점이 없는 만능 스마트폰 시대인 셈이다. 다만 데이터 요금제 강요와 RFID결제에 대한 인식문제로 인해 대중화가 되지 않았었다. 휴대폰으로 대금 결제 2001년 뉴스

10.2. 구형 스마트폰 재활용

스마트폰의 수명은 그리 길지 않다. 오래 쓰면 5년이 넘도록 사용할 수도 있으나 특히 본인이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한다면 시간이 지나면서 배터리 뿐만 아니라 온 기능이 조금씩 열화되게 마련이고, 앱이 요구하는 스펙, 운영체제 버전도 계속해서 올라가게 마련이다. 또한 구매한 스마트폰이 하필 결함 기종이라 업데이트를 하자마자 불타오르기도 한다. 5년 이상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대개 2~3년, 결국은 빠르면 1년, 길어도 4년마다 스마트폰을 교체하게 된다. 보통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일반적인 현역 사용의 기준을 출시 후 4년 정도까지로 잡는다면 2024년 기준으로 2020년 출시된 제품들[36]이 현역 스마트폰의 말년이 되어 있다. 또한 통신사의 요금제를 보더라도 2~3년마다의 교체를 종용하고 있다. 물론 2020년대 들어 스마트폰의 성능이 상향평준화되고,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욕구가 감소하면서 교체 주기가 점점 길어지고 있기는 하다.[37] 즉, 스마트폰이 망가져서 바꾸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는 의미다. 구형 스마트폰은 여전히 작동하며, 수많은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38]

너무 느려서 활용하지 못하겠다면, 꼭 필요하지 않은 설정과 앱은 최대한 꺼버리거나 삭제하고, 공장 초기화를 한 번쯤 해보면 생각보다 쓸만해지기도 한다. 배경화면을 검은색으로 하고[39], 테마도 어둡게 하고,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는 안 쓸 땐 꺼두고, 잃어버려봤자 구형인데 위치도 꺼두면 배터리의 소모율이 줄어든다. 배터리가 정 빨리 닳는다면 충전기에 꽂아둔 채로, 고정시켜놓고 할 수 있는 용도[40]로 사용하면 된다. 수험생이나 고시생, 혹은 저학년 학생의 경우, 지나친 고스펙은 낭비일 수 있다. 수능폰같은 수험생용 폰을 살 수도 있겠으나, 어지간한 게임은 돌리지도 못하고 호환도 안 되는 구형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ADB로 루팅 없이 사용하지 않는 앱을 지울 수 있으며 명령어를 다시 입력하거나 공장 초기화를 할 경우 되살릴 수 있다. 지워지지 않는 기본 사용자 앱은 ADB로 마음껏 지우고, 그래도 램이 모자란다면 선발대 글을 참고해 시스템 앱도 지우자.[41]

기타 여러 가지로 활용할 수도 있다.
  • 단순 음악&영상 재생, 타이머나 알람[42], 단순 앱 실행 같은 간단한 작업은 구형 스마트폰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43] DAC 문서에 나오듯 일부 DAC칩셋을 탑재한 구형 스마트폰이 재조명받기도 했다.
  • 전자 액자로 사용한다.
  • 자영업자인 경우 QR 체크인 전용 단말기로도 활용할 수 있다.
  • POS기를 위한 간편결제용 바코드 스캐너나 NFC(RFID) 리더로 활용할수도 있다. 멀티패드 대용으로 쓸수있으며 몇몇 VAN사의 mPOS 앱은 CAT기와 연동도 된다. 보안이 강화된 현재는 스마트폰 하나만으로 POS기의 거의 모든 역활을 담당할 정도.

하지만 어떠한 용도조차 찾지 못한 스마트폰은 어디 구석에 쳐박힌 채 잊혀지지 않는다면 폐기, 재활용되거나 중고시장에 팔려가게 마련이다. 이 때, 주의할 사항이 있다. 혹시 민감한 자료가 있다면 한 번쯤은 아무 데이터로 메모리를 꽉 채우고, 공장초기화를 돌리는 것이다. 플래시 메모리는 하드디스크처럼 데이터를 완전히 날리기 빡세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 번쯤 해주는 것이 좋다. 음악파일이나 영화파일을 추천한다.

삼성 갤럭시 일부 제품들은 Galaxy Upcycle을 통해 쓰지 않는 스마트폰을 간이 IoT 센서로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더 이상 안 쓰는 스마트폰 이렇게 쓸 수 있다!(테크플러스)


[1] 유니코드 1F4F1.[2] 사진 속 기기는 iPhone 14 Pro.[3] 사진 속 기기는 왼쪽부터 갤럭시 Z 폴드5, 갤럭시 Z플립 5이다.[4] 엄밀히 말하자면, 스마트폰은 배터리로 구동되는 핸드헬드 컴퓨터이다.[5] 예를 들어서 화장실의 거울에 디스플레이가 달려 아침에 세면을 하면 날씨를 알려 주거나, 냉장고에 디스플레이가 달려 오늘의 요리를 추천해 주는 식으로 예상을 했다.[6] 흔히 (app)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는 애플리케이션을 줄인 '어플'이라고 잘못 부르는 경우가 많다.[7] 맥박 측정, 만보계, 혈압·혈당 기록(현 기술로 측정은 불가) 등[8] 단, 컴퓨터 대수 시스템은 아직 모바일 판이 없다.[9] 물론 출력하려면 당연히 지원하는 프린터가 있어야 한다.[10] 적외선 감지 등 특수 장비를 제외한 거의 모든 전자기기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11] 특히 스마트폰이 충격받을 때 대부분의 케이스들이 감싸주지를 못해서 제일 취약한 부분이 앞면인데 풀케이스 커버는 앞면까지 모두 감싸주기에 이를 보다 확실하게 보완해줄 수 있다.[12] 보통 보험 적용시 본인이 30%쯤은 부담한다.[13] 해당 링크에 나온 파손 스마트폰 기종은 갤럭시 노트8, 디스플레이 교체 비용이 226,000원. 후면 패널도 파손되어둘 다 교체했다고 나오는데 이 경우 269,000원, 즉 27만원에서 겨우 1000원 정도 뺀 가격이 나온다. 보험 적용으로 21만원 조금 넘게 깎여서 최종적으론 67,250원 정도가 나오는데 그래도 7만원 남짓이다.[14] 파손시 비용이 40만원까지를 보험에서 책임져준다는 게 아니다. 드는 비용 중 40만원까지 보험에서 감수해준다는 식이다. 그래서 40만원에서 계속 차감될 뿐 딱히 충전되지도 않고, 그마저도 기간한정이어서 일정 기간이 되면 해지된다.[15] 본체 화면이 깨져서 유리가루가 자꾸 날린다면 투명 테이프를 붙이는 식으로 임시 땜빵을 하거나 그냥 본체 화면을 AS 센터로 가서 다 교체하는 수밖에 없다.[16] 보통은 막 개통하고 30일 이내이다. 사실상 신규 개통자만 받는다는 셈. 그런데 스마트폰 사용자들 중엔 보험 부분을 개통을 막 했을 적엔 신경쓰지 않거나 약간 부담스러워서 미뤄두다가 이미 파손되고 나서 가입하려다 놓치는 경우가 많다.[17] 개통 30일이 이미 지난 폰.[18] 피쳐폰 시절에도 장시간 충전 하는 것을 깜빡 했거나 충전할 곳이 여의치 않아 보조 배터리를 사용하는 경우는 제법 있었지만 스마트폰 시대처럼 빈번하진 않았다.[19] 예를 들어 갤럭시 S의 경우 1500mAh지만 S23의 경우 3900mAh이다.[20] 노트북과 엄연히 다른 것이, 노트북은 손쉽게 USB를 이용 가능하다. 폰 사용법이 다양하여 옳고 그름을 판별할 수는 없지만, 저렴한 가격과 SD카드의 유용함과 용량 확장 목적으로 사용하는 층에게는 불만이 생기는 것이 맞다.[21] Android 기준 접근성에서 그 어떤 소리도 나게 하지 않는 옵션인 '모든 소리 끄기' 옵션을 켜도 셔터 소리는 난다.[22] 다만 기차역이나 쇼핑몰같은 시끄러운 환경이 아니라 도서관 같은 매우 조용한 환경에서는 작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들릴 수 있다. 또한 스피커에 대고 누르는 것이기 때문에 스피커 구멍 모양의 자국이 생길 수 있다.[23] 루팅하면 활성화시킬수는 있다.[24] 아이팟 나노 5세대, 6세대 등 스마트폰이 아닌 기기에 잠깐 탑재된 적이 있는 정도.[25] 단자 부분에 FM이라고 각인되어 있어야 FM 라디오 수신이 가능하다.[26] 3.5mm 이어폰잭이 탑재된 스마트폰은 아무 이어폰이나 꽂아도 수신된다. 그러나 갤럭시 A52s 5G는 3.5파이 이어폰 잭이 있지만 C타입 이어폰을 끼워야 한다.[27] 심지어 요즘은 대부분의 초등학생들도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고, 2024년 기준 대한민국 중고등학생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99%이다.[28] 가입은 되지만 연령 인증만 못 하는 서비스는 양호한 편이고, 자신이 스마트폰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아예 계정 생성을 불가능하게 만들어버리는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의 서비스는 정말 말 그대로 존재하지 않는 사람 취급을 한다.[29] 다음은 구글 계정으로도 가입이 가능해 사용이 가능하다.[원문] So, three things: a widescreen iPod with touch controls; a revolutionary mobile phone; and a breakthrough Internet communications device. An iPod, a phone, and an Internet communicator. An iPod, a phone… Are you getting it? 'These are not three separate devices, this is one device, and we are calling it iPhone. Today, Apple is going to reinvent the phone.[31] 소프트키 사용 기종은 이마저도 필요없다.[32] 물론 이러한 현상이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였을 때나 영화표 구하기 경쟁 등의 예를 들어 iPhone에만 국한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특정한 공급에 의하여 수요가 그에 따라 발생하는 것은 과거부터 이루어져 왔었고, 혁신이 아니라는 것. 특정 제품이 충분히 잘 만들어졌다면 이러한 일이 발생하는 것은 예사라는 것.[33] 특히, 원거리 연락을 할 일이 많은 대학생활을.[34] 이 때 스마트폰은 전원을 아예 끄거나 음소거 모드로 해 두어야 한다.[35] 참고로 이때는 해외에서 iPhone 3G와 한국에서 연말에 SCH-M490이 출시되었던 해였지만 아이폰은 WIPI 제도로 해외 전화기를 한국에 수입할 수 없던 시절이라 한국에 출시할 수 없는 휴대폰이어서 대중들에게 잘알려지지 않았고, T*옴니아도 당시엔 잘 알려지지 않았으며 T*옴니아 II가 오히려 더 잘 알려진 편이다. 2008년 당시에는 슬라이드 폰과 폴더폰이 제품에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터치폰의 비중은 적었다. 슬라이드/폴더폰의 비중이 적어지고, 터치폰의 비중이 높아진 시점은 2009년이고,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전 마지막 시절답게 예쁜 디자인의 전화기가 많이 출시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해외 사정을 보면 2008년은 미국에서 아이폰은 현재처럼 인지도가 높던 시절은 아니었다. 오히려 블랙베리와 모토로라, 노키아 같은 브랜드가 더 인기였고, 스마트폰도 폭발적으로 대중화되기 전이며 폴더폰을 가장 많이 사용했던 시절이었다. 해당 영상을 봐도 당시엔 폴더폰을 대부분 사용하며 스마트폰 시대인 2018년과 비교했다. 10년만에 세상이 많이 변한 편에 속한다.[36] 갤럭시 S20 시리즈, 갤럭시 노트20 시리즈, LG V60 ThinQ, iPhone 12 시리즈 등.[37] 2014년 기준, 4년 전에 나온 갤럭시 S는 당시에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고, 4년 사이에 큰 발전이 있었기에 성능 등이 꽤 차이난다. 하지만 2024년 기준으로 4년 전인 2020년에 나온 스마트폰은 요즘 새로 나온 스마트폰에 비해서는 카메라 성능이나 칩셋 성능 등이 뒤쳐지는 편이지만, 여전히 어느정도 보이며 디스플레이 성능이나 기능은 현재에 비해서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38] 2024년 기준 2010년대 중~후반에 나온 스마트폰도 5~10년으로 오래 되었지만 스마트폰을 바꾸지 않는 사람들이라면 간혹 가다 보이는 편이다. 심지어 드물게 10년이 넘은 2010년대 초반 나온 폰도 소유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2010년대 중반에는 4~5년 전이면 스마트폰 초창기인지라 그 때 나온 폰도 사용자가 거의 없는 것을 감안하면 2023~2024년 기준 현재는 2010년대 후반인 4~6년 전에 출시된 폰도 여전히 많이 쓴다.[39] OLED 스마트폰만 해당된다. LCD의 경우 흰색으로 하면 된다.[40] 예를 들면 음악 재생, 웹캠 같은 게 있다.[41] 아무 시스템 앱이나 막 지우면 벽돌폰이 될 가능성이 높다.[42] 스마트폰이 야간 재부팅(업데이트)를 하면서 암호 입력 단계에서 멈춘 경우, 알람이 울리지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다. 비행기모드로 사용중이거나 업데이트와 거리가 먼 구형폰은 이런 돌발상황같은 예측불가능한 사태를 일으키지 않는다.[43] 그런 걸로 메인 폰을 오래오래 굴리는 것은 스펙의 낭비이자 메인 폰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지름길이다. 또한 구형 폰은 배터리가 탈착식인 경우가 많아서 싸게는 2~3만원이면 간단하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용량이 모자라다면,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microSD를 지원하므로 장착하면 된다. 갤럭시 S II같은 구형 폰은 128GB 이상은 지원하지 못하므로 확인해봐야 하지만, 2019년 기준으로 인터넷 최저가가 32GB 1,600원, 64GB 6,400원, 128GB 12,800원, 256GB 최저가 34,000원이므로 크게 부담 가질 가격은 아니다. 음질이 모자라다면, 집에 남는 스피커를 장착하거나 이어폰, 헤드폰에 연결하면 된다.[44] 홍보가 될 수 있으니 게재하진 않겠으나 관련된 많은 앱과 활용 방법을 웹서핑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