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6 00:33:15

열역학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공학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소개2. 역사3. 열역학 법칙4. 열역학적 (System)5. 성질(Property)
5.1. 성질 목록(Property Table)
6. 상태(State)7. 과정(Process)
7.1. 준정적 과정
8. 열역학 함수
8.1. 기본에너지
9. 열역학적 오류10. 교육과정에서의 열역학
10.1. 대학교 1학년 이전10.2. 전공과목
10.2.1. '물리화학'의 일부분으로서 등장할 경우
11. 기타

1. 소개

, Thermodynamics[1]

열역학은 열+역학 (Thermo + Dynamics)인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열(Heat)과 일(Work)간의 관계를 설명하는 학문이다. 열과 일 모두 에너지에 속하는데 왜 하필 굳이 열을 대상으로 이렇게 학문을 따로 만들었을까 생각할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인류 문명의 역사는 의 발명에서 시작되었다는 말이 있듯, 열에너지는 우리 주변에서 찾고 발생시키기 쉬워, 현재까지도 많은 기관들의 원동력을 제공하고 있고, 자체의 정체가 몹시 특수해 많은 수의 입자의 역학을 설명해야 하는 분야라 까다로운 분야이다. 이러한 이유로 열역학 법칙이라는 가장 중요한 법칙을 포석삼아 열현상을 연역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정립된 분야이다.

이로인해 정확한 열현상을 묘사하기 위해선 루트비히 볼츠만이 체계적으로 기반을 다진 통계역학을 사용한다. 이건 원자분자의 존재를 상정한 역학이기에 통계라는 상당히 이색적인 방법론을 사용하는데, 자연히 기계론적 세계관을 포기하기 때문에 이 생각은 당시에 상당히 배척받았다. 하지만 이 생각으로부터 흑체 가설을 풀 영감을 얻은 막스 플랑크가 이 방법론을 사용하여 양자역학의 토대를 만들어냈다. 현대에는 일반 열역학도 다수의 입자를 대략 다루기 때문에 대학 학부 수준만 되어도 통계를 사용한다.

열현상은 몹시 흔히 일어나는 현상이고 그 쓰임새나 보는 관점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그 응용성 또한 무궁무진하다. 그래서 기본적으론 물리학이라곤 하나, 열현상의 어떤 부분을 어떻게 이용할것인지에 따라 학문적인 차이가 큰 편이다. 이는 열현상이 각 학문마다 다르게 발생한다는 뜻이 아니고, 각 분야마다 열현상을 바라보는 관점과 그 관점을 해석해 도출하는 결론이 다른데, 이름은 똑같이 '열역학'이기 때문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웬만하면 학과마다 고유한 방법론의 열역학이 하나 있다고 생각하면 편하다.

2. 역사

뉴턴이 기반을 다지고 라이프니츠와 많은 유럽의 수학자들이 확고하게 만든 고전역학 이후로 찾아나선 두 개의 신영역 중 하나. 나머지 하나는 전자기학이다. 에너지라는 개념이 이 학문의 정립과 함께 정리되었고, 많은 과학적 개념이 하나의 공통점을 찾게 된 계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분자와 원자의 물리적 성격을 제대로 짚지 않고 열역학 법칙으로부터 연역적으로 풀어나가기에 고전역학 중에서 눈에 띠는 오류가 가장 많은 분야. 그래서 깊이 파고들면 같은 19세기 학문인 전자기학보다 까다로운 면이 있다.

3. 열역학 법칙

열역학 지식의 모든 기반이 되는 가장 중요한 법칙으로, 이 법칙을 기반으로 연역하는 것이 열역학의 기본이다.

이 법칙들에 대한 보다 상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를 참고하길 바란다.
제0법칙 - 열역학적 평형 : 두 가 다른 한 계와 열적 평형을 이룬다면, 그 두 계는 서로 열적 평형을 이룬다.
즉 a=x이고 b=x이면 a=b.
원래 당연한 것으로 인식되던 내용이 1, 2, 3법칙이 확정된 이후에 중요성이 부각되어 새로 만들어진 법칙으로, 두 상태가 끊임없이 열을 교환하는 상황 속에서 그 둘의 에너지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열평형 상황이 동치관계의 추이성이 성립하는 관계라는 것이다. 이 법칙으로 온도를 정의할 수 있다.
제1법칙 - 에너지 보존의 법칙: 어떤 계의 내부 에너지의 변화량은 계에 들어온 열 에너지(Heat energy)에서 계가 외부에 해준 일(Boundary work)을 뺀 양과 같다.
에너지 보존의 법칙의 열역학적 기술로, 수식으로는 dUint=dQdWdU_{int} = dQ - dW로 표기할 수 있다. (UintU_{int}: 내부 에너지, QQ: 열 에너지, WW: 일, dd: 미분 연산자)
이 법칙은 상태함수(보존력)과도 관계가 있는데, 왜냐하면 열이동이 없는 단열과정에서 에너지의 이동이 초기상태와 최종상태로만 규정된다는 것은, 그 상태가 되기 위한 과정 자체는 관여를 하지 않는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이에 위배되는 영구기관을 제1종 영구기관이라고 부른다.
제2법칙 - 엔트로피 법칙: 고립계 내부의 엔트로피 총량은 언제나 증가한다.
열역학을 공부하는, 혹은 공부하지 않은 사람들이 제일 헷갈리기 쉬운 법칙이다. 사실 하단의 '열역학 법칙을 무시하려는 시도'들은 거의 전부 이 법칙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불상사들로, 그만큼 다른 법칙들에 비해 직관적으로 이해하기가 힘든 편에 속하는 법칙이다.
이 법칙의 다른 기술법으로는 클라우지우스 기술법과, 켈빈기술법이 있고, 수식으로는 dSδQ/T=σ (σ0) dS - \delta Q/T = \sigma ~(\sigma \geq 0) 라고 쓸 수 있다. (σ\sigma: 비가역성)
이에 위배되는 영구기관을 제2종 영구기관이라고 부른다.
제3법칙 - 절대영도 불가능의 법칙: 완전한 결정(perfect crystal)[2]의 엔트로피는 절대영도에서 0이 된다.
보란 듯이 절대영도에서의 엔트로피를 말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절대영도가 불가능하다. 이해가 안 된다면 제2법칙을 생각하자. 엔트로피는 자발적으로 감소할 수 없다. 고로 절대영도 역시 있을 수 없다.
이에 위배되는 영구기관을 제3종 영구기관이라고 부른다.
이 법칙들에 대해 영국의 물리학자 찰스 퍼시 스노(C. P. Snow)는 도박에 비유한 바 있다. 참고
0법칙: 당신은 도박을 해야만 한다.(You have to play the game)
1법칙: 당신은 이길 수 없다.(You cannot win)
2법칙: 당신은 본전도 못 찾는다.(You cannot break even)
3법칙: 도박은 끝나지 않는다.(You cannot get out of the game)
당신은 꿈도 희망도 없다.
(사실 제0법칙이나 제3법칙에 대한 비유는 좀 무리하게 끼워맞춘 느낌이 있다. 그냥 재미로만 볼 것)

4. 열역학적 (System)

파일:thermo_system.png
는 열역학에서 다루는 중요한 개념 중 하나로, 관찰자가 우주로부터 관심있게 관찰하려는 공간을 의미한다. 또한, 이 계를 제외한 영역은 환경(Surroundings)[3] 이라 부르고, 이 계의 테두리는 경계(Boundary)라 한다.

왜 굳이 이렇게 경계를 그어가면서 정의를 따박따박 해줘야 하는가 하면, 열역학의 본질이 '열과 일의 입출입'에 대해서 논하는 학문이기 때문이다. 가령 어떤 가게에 사람들이 얼마나 오는지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그 가게의 현관을 열심히 관찰해야 할 텐데, 같은 이치가 여기에도 적용되는 것이다.

이 계는 물질이나 에너지가 오가는 형태에 따라서 분류할 수 있는데, 그 방식은 다음과 같다.
계의 종류 물질 e.g.
열린계 O O O 증기기관
닫힌계 X O O 피스톤 실린더
열적 고립계(단열계) X O X -
기계적 고립계 X X O -
고립계 X X X 우주 [4]

계와 상태에 대한 STEMentor의 설명

5. 성질(Property)

파일:thermo_property.png
성질이란, 열역학에서 어떤 계와 다른 계 사이의 관계를 서술하는 수치들을 말한다. 메이플스토리로 예를 들어보면, 한 캐릭터의 '힘' 스탯이 10이라면, 힘 스탯이 5인 캐릭터보다 두 배 정도 더 강하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 여기서 캐릭터를 계, 스탯을 성질이라고 생각하면 얼추 맞는다.

성질는 세기(Intensive) 성질와 크기(Extensive) 성질 둘로 나뉠 수 있는데, 세기 성질는 계의 크기(부피나 질량)에 독립적인 성질들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원래 세기 성질(가령, 온도 T)가 아닌 성질들은 크기 성질에서 단위 질량을 나눠줌으로써 계산할 수 있는데, 이 값을 '견줌값(Specific Value)'이라고 한다[5]. 또한, 대개 크기 성질들은 대문자로, 세기 성질은 소문자로 쓰는 관행이 있다. (하단 표 참고)

5.1. 성질 목록(Property Table)

  • 자주 쓰이는 성질들에 대한 일람표로, 전체 성질들에 대해 알고싶다면 링크 참조
  • 각 학문별로 표기법(Notation)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대표적으로 쓰이는 표기법만 서술함
크기 성질
(Extensive Property)
성질
(Property)
표기법
(Notation)
단위
(SI)
깁스 자유 에너지
Gibbs free energy
G</math> \mathrm{J}</math>
깁스 자유 엔트로피
Gibbs free entropy
\Xi</math> \mathrm{J/K}</math>
내부 에너지
Internal Energy
U</math> \mathrm{J}</math>
부피
Volume
V</math> \mathrm{m^3}</math>
엔탈피
Enthalpy
H</math> \mathrm{J}</math>
엔트로피
Entropy
S</math> \mathrm{J/K}</math>
정압 열용량
Heat capacity
-2 with constatnt pressure
C_p</math> \mathrm{J/k}</math>
정적 열용량
Heat capacity
-2 with constatnt volume
C_v</math> \mathrm{J/K}</math>
질량
Mass
m</math>[6] \mathrm{kg}</math>
헬름홀츠 자유 에너지
Helmholtz free energy
A, F</math> \mathrm{J}</math>
헬름홀츠 자유 엔트로피
Helmholtz free entropy
\Phi</math>[7] \mathrm{J/K}</math>
세기 성질
(Intensive Property)
성질
(Property)
표기법
(Notation)
단위
(SI)
견줌 내부 에너지
Specific internal energy
u</math> \mathrm{J/kg}</math>
밀도
Density
\rho</math> \mathrm{kg/m^3}</math>
견줌 부피
Specific Volume
v</math> \mathrm{m^3/kg}</math>
압력
Pressure
p</math> \mathrm{Pa}</math>
견줌 엔탈피
Specific enthalpy
h</math> \mathrm{J/kg}</math>
견줌 엔트로피
Specific entropy
s</math> \mathrm{J/(kg \cdot K)}</math>
온도
Temperature
T</math>[8] K</math>
견줌 정압 비열
Specific heat capacity
-2 with constatnt pressure
c_p</math> \mathrm{J/(kg \cdot K)}</math>
견줌 정적 비열
Specific heat capacity
-2 with constatnt volume
c_v</math> \mathrm{J/(kg \cdot K)}</math>
건도
Vapor quality
\chi</math>[9] -[10]

6. 상태(State)

파일:thermo_state.png
상태에는 거시 상태(Macroscopic state)와 미시 상태(Microscopic state)가 있는데, 일반적으로 우리가 상태라고 하면 거시 상태를 의미한다.

(거시) 상태란, 계를 (상태 함수(State function)인) 성질들로 서술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령 방 안에 컵이라는 계 안에 물이 담겨있다고 하면, 그 물의 온도(TT)는 100℃이고, 부피(VV)는 500mlml이고...하는 식으로 서술할 수 있을것이다. 이것을 물의 '상태'를 서술한다고 한다. 그리고 이렇게 계를 서술하는 성질들 간의 관계를 수식으로 묘사하는 것이 바로 상태 방정식(State equation)이다.

상태들 중에서는 몇 가지 특별한 상태들이 있는데, 만약 어떤 계에서 내부 에너지가 일정한 상태라면, (dU/dt=0dU/dt = 0 ) 그 계를 두고 정상 상태(Steady state)라고 부른다[11]. 그리고 상태가 이리저리 변화하다가 어느 순간 변화가 멈추게 되는 때가 있는데, 이런 계의 상태를 두고 평형 상태(Equilibrium state)라고 한다.

그리고 평형 상태이고 몇 가지 조건을 갖춘 계라면 성립하는 특징이 있는데, 이를 State postulate라고 하고 그 특징은 다음과 같다:
Simple compressible한 계(한 가지 요소로만 구성된, 이상적인 계)에서 두 개의 독립적인 세기 성질이 주어진다면, 그 계의 나머지 성질들도 고정된다. [12]
즉, 어떤 simple compressible한 계에서 TT, vv같은 독립적인 세기 성질 두 가지를 안다면, pp같이 주어지지 않은 성질들도 그 값이 고정된다는 이야기이다. 단, TTvv의 독립성은 단상(Single phase)일 때만 적용되므로, 상변화(phase change)가 일어날 때에는 주의해야 한다.

이렇듯 거시적인 상태가 계의 전체적이고 통합적인 상태를 묘사하는 것에 비해서 미시적인 상태는 계를 구성하는 입자들 하나하나의 움직임과 질량등의 정보에 의해서 결정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정의를 보면 알 수 있지만 한 거시적인 상태에 의해서 결정되는 미시적인 상태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고, 이런 미시적인 개념은 통계 역학쪽에서 주로 써먹게 된다. 엔트로피의 통계역학적 정의 참고

7. 과정(Process)

파일:thermo_process.png
열역학적 과정이란, 어떤 평형 상태인 계가 다른 상태로 바뀌는 것을 의미한다. 이때 과정이 이루어지는 계의 연속적인 집합을 열역학적 경로(Path)라고 한다.

흔히 사용되는 과정의 모델들은 다음과 같다.
과정
Process
설명
단열 과정
Adiabatic process
계에서 열에너지 입출입이 없는 과정
등엔탈피 과정
Isenthalpic process
계의 엔탈피가 일정한 과정
등엔트로피 과정
Isentropic process
계의 엔트로피가 일정한 과정
등압 과정
Isobaric process
계의 압력이 일정한 과정
등적 과정
Isochoric process
계의 부피가 일정한 과정
등온 과정
Isothermal process
계의 온도가 일정한 과정
정상 상태 과정
Steady state process
시간에 따른 계 내부 에너지의 변화가 없는 과정

보면 알겠지만, 우리나라의 '등-'에 해당하는 접두사가 영어에선 'iso-'로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어, 화학을 공부한 사람이라면 꽤나 묘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주의해야할 점은, 단열 과정과 등온 과정을 구분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열 과정이라고 해서 무심코 계 내부 온도가 변하지 않을거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외부에서 열 에너지가 오지 않더라도 온도는 얼마든지 상승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의 대표적인 예로는, 단열 압축과정이 있다.

7.1. 준정적 과정

준정적 과정(Quasistatic process, 혹은 Quasi-equilibrium process)은 열역학적 과정 중 하나로, 어떤 계에서 과정이 몹시 천천히 진행되어, 경로의 모든 지점들이 무한히 평형상태에 있는 이상적인 과정을 의미한다. 가역적 과정은 모두 준정적 과정이지만, 준정적 과정이라고 모두 가역적인 것은 아니다.

8. 열역학 함수

8.1. 기본에너지

다음은 내부 에너지 UU, 엔탈피 HH, 헬름홀츠 자유 에너지 AA, 깁스 자유 에너지 GG부피 VV, 압력 PP, 온도 TT, 엔트로피 SS의 식으로 정의한 식들이다.
dU=TdS-PdV </math>
dH=TdS+VdP dH=TdS+VdP
dA=SdTPdV dA=-SdT-PdV
dG=SdT+VdP dG=-SdT+VdP

이는 에너지(U,H,A,G)를 측정하는데 S,V,P,T 중 2개만 제어할 수 있으면 됨을 의미한다. 미분 기호가 붙어있는 변수가 제어해야 할 변수. 이공계의 여러 분과에서는 각자의 상황에 맞는 에너지를 사용한다. 예를 들면 화학에서는 대기압 하의 공간에서의 반응, 즉, dP=0인 상황을 주로 다루므로 해당 항이 사라져 다루기 편해지는 엔탈피나 깁스 자유에너지를 주로 사용하며, 내연기관 같은 제한된 공간에서의(dV=0)의 에너지 변화를 다루는 기계공학이나, 일반적으로 일정 부피 V를 가진 시스템을 가정하고 이론을 전개하는 물리학에서는 내부 에너지나 헬름홀츠 에너지를 주로 사용하게 된다. 르장드르 변환에 의해서 얻을 수 있는 열역학 기본에너지는 이 네 가지가 전부이다.

9. 열역학적 오류

열역학적으로 오류가 나는 시도들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열역학 법칙 자체에 위배되는 것으로, 주로 제1, 제2법칙들을 주로 위배한다. 이런 종류의 오류들은 영구기관 쪽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두 번째는 열역학적으로 계산을 했을 때 오류가 나는 경우로, 보통 카르노 효율과 관련해서 문제가 생기는 경우이다.
열역학 제2법칙은 모든 물리학 법칙에 우선한다. 그러므로 만일 당신의 이론이 이 법칙을 따르지 않는다면 그냥 조용히 포기하는 것이 상책이다. 그런 이론을 아무리 고집해봤자 개선될 희망이 없기 때문이다.
아서 에딩턴의 저서 Barrow에서 발췌

다음은 열역학 법칙에 위배되는 것처럼 보이는 현상이다.
  • 태양 - 표면 온도보다 코로나 온도가 훨씬 높아 외견상 열역학 법칙에 정면으로 위배된다. 자세히 알아보고 싶으면 코로나 항목을 보자.
파일:external/ncc.phinf.naver.net/5-2.png파일:external/ncc.phinf.naver.net/6.png
  • 음의 온도[13] - 열역학적 정의상 나올 수 있는 개념이다. 온도가 높아질수록(음의 온도의 경우는 온도의 절대값이 작아질수록) 에너지가 커지는 것은 우리가 알고 있는 온도(양의 온도)와 같으나[14], 음의 온도는 양의 온도보다 더 큰 에너지를 가진다.(즉 양의 온도에서보다 음의 온도에서 더 뜨겁다.) 이 개념이 나올 수 있는 건 온도가 엔트로피에 대한 에너지의 미분으로 정의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입자의 운동에너지가 온도의 척도인 고전적인 물리계를 다루는 입장에서 보았을 때에는 기이한 현상일 수 있으나, 딱히 열역학 법칙에 위배되는 것은 아니다. 열적 평형, 에너지 보존, 엔트로피 모두 잘 정의된다. 음의 온도라는 비직관적인 현상은 음의 온도를 가질 수 있는 특이한 계(스핀 시스템같은)에서 나올 수 있다. 음의 온도에 대한 설명: 네이버캐스트

10. 교육과정에서의 열역학

10.1. 대학교 1학년 이전

일반적인 교육과정(고등학교 융합형 과학, 물리Ⅰ, 물리Ⅱ, 대학교 일반물리, 대학교 일반화학)등에서는 1법칙과 2법칙을 위주로 가르친다. 사실 따지고 보면 0법칙은 1법칙과 2법칙이 성립하기 위해서 필요한 '공리' 혹은 '가정'이라고 할 수 있는 법칙이고, 3법칙은 2법칙으로부터 추론해낼 수 있는 법칙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실 0법칙과 3법칙만 이용해서는 시험문제를 만들기 쉽지 않다.(...)

이 시기에 주로 나오는 문제는 열역학 제1법칙 중 Q=ΔU+WQ=\Delta U + W(주로 물리학에서의 정의. 화학에서는 주로 ΔU=Q+W\Delta U = Q + W로 정의한다.)[15] 공식을 사용하여 PP-VV 그래프를 해석하는 것인데 등압 과정, 등온 과정, 정적 과정, 단열 과정 등 계에 여러 방식으로 변화를 주어 그에 따라 변화되는 수치값(일/열/내부에너지/엔트로피/엔탈피 등) 계산이나 자유에너지랑 연계시켜 자발성 여부 판단, 열/일의 진행 방향 등을 추론하는 방식이다. 각 과정에 따라서 공식의 세 변수값이 천차만별로 달라지므로 각 과정의 특징을 잘 기억해서 적재적소에 잘 써먹는 게 중요하다.

열역학 제2법칙은 카르노 기관을 필두로 하여 여러 열기관의 수치값 변화량이나 기관의 열효율 등을 추론하는 문제가 주로 나온다.

10.2. 전공과목

많은 공대 학과에서 학부전공과 연계시킨 전공과목으로 배우게 된다. 물론 수준은 위 문단의 일반물리학보다 훨씬 높다.

아래 6과목은 모두 다른 과목이다. 학교 전산망에서 같은 과목으로 인식하더라도 타과 열역학을 들으면 절대 안 된다. 보통은 이렇게 이름만 다른 역학 과목들 사이에는 큰 차이가 없으나, 기계과열역학/재료과열역학/화공과열역학은 전혀 다른 내용을 많이 담고 있고, 학문 특성상 물리학과와 화학과 과목은 공학 쪽 내용을 포함하긴 하지만 공학과 과목들과 방향성이 다르기 때문에 한 과목을 수강했다 해도 나머지 과목은 다시 배워야 한다.[16]

이 과목들의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

- 기계과 열역학: 열역학 법칙을 배운 뒤 열기관에 비중을 둔다. 학부에서는 카르노 기관을 필두로 하여 Rankine Cycle, 디젤 기관 등의 여러 주요 Cycle에 대해 배운 후, 각각의 효율을 계산하는 선에서 마치곤 한다. 보다 고급 과정으로 나아가면 엔트로피 증가로 인해 사라지는 양을 제외한 '가용할 수 있는 최대의 일'의 개념인 Exergy를 이용하여 각종 방식으로 주어진 System의 효율을 최대화할 수 있는 테크닉들을 익히게 되며, 냉각, 태양열, 화학 반응[18], 플랜트, 다상(Multi-Phase) 등의 특수한 Case에 대해 이를 적용하게 된다. 또한 이 단계까지 오면 경우에 따라 통계역학적 접근을 사용하게 되기도 한다. 원자력공학과에서도 이 과목이 필수인데, 이때 약간의 차이점은 해당 '기관'이 원자력 시설물에 쓰이는 것 위주로 나온다.

- 재료과 열역학: 열역학 법칙을 배운 뒤 물질의 상평형 비중을 둔다. 용액열역학을 중점적으로 배우고 주로 응집상의 상변태를 많이 배운다. 재료과 열역학은 복잡한(binary, ternary, quaternary) 상평형도의 분석, 그리고 상변태와 미세조직 변화의 메커니즘의 이해를 위해 주로 다루기 위한 기본이기 때문에 열역학 이후에 상전이나 상변태라는 과목을 배우면서 상변화를 이해하는 기본적인 틀로 사용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재료공학 항목 참조.

- 화공과 열역학: 열역학 법칙을 배운 뒤 화학반응에서의 에너지 출입에 비중을 둔다. 학교에 따라, 상평형에 초점을 맞추기도 한다.다만 재료과는 고체에 대해 깊이있게 다루는 반면 화공과는 유체에 대해 깊이있게 다루는 편. 더 자세한 내용은 화학공학 항목 참조.

- 물리과 열역학: 열역학 법칙을 배우는 과정에서 공대 과목과는 달리 근본적인 원리의 소개와 증명에 초점을 둔다. 가장 확실한 차이점은 분배함수(partition function)의 적극적인 도입과 활용이다. 공대생들은 가장 어려운 건 배우지도 않는데, 왜 열역학 과목이 어렵다는 거지? 상당수의 공대 열역학 과목에서는 교수의 성향에 따라 분배함수라는 단어 자체를 배우지 않고 열역학 과목이 종료될 가능성이 높다. 화공과나 재료과의 경우 물리화학 과목에서 분배함수를 배우는 경우가 있다. 분배함수(partition function)를 다루기 위해서는 기존 열역학에 대한 통계역학적 접근이 이루어진다. 페르미온보존 같은 고전역학의 범위를 넘는 내용도 일부 배우게 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통계역학 항목 참조. 다만, 재료과, 화공과의 경우에도 대학원에 가게 되면 이 물리학과 열역학을 배워야 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 화학과 열역학: 물리과 열역학과 거의 비슷하다.

- 대기 열역학: 열역학 법칙을 다룬 뒤 물의 상태도 및 대기 중에서의 물의 움직임에 집중한다.

시험 과목으로도 등장한다.

10.2.1. '물리화학'의 일부분으로서 등장할 경우

(화학과, 화학공학과, 재료공학과)

'물리화학의 일부분으로서의 열역학 부분'과 '물리학과 열역학' 사이의 차이가 크다. 화학공학과나 재료공학과의 경우 화공열역학이나 재료열역학의 선수과목으로서 물리화학을 가르치므로 큰 차이는 두지 않는다.

물리과에서는 열역학의 기본 가정에서 출발하여, 각종 변수들을 정의하고 Legendre 변환 등의 수학적 도구를 통해 이들 간의 관계식을 정의하는 것이 목표이다. 반면 화학과에서는 Carnot 기관 등 공학적인 부분을 상대적으로 깊게 배우며, 이상 기체나 실제 기체, 단분자와 이분자 등 화학에서 관심을 갖는 조건들에 대해 계산하고 실험값과 비교하는 과정에 집중하며, 에너지나 엔탈피, 엔트로피 등은 자세한 수학적 도구 없이 직관적으로 받아들인다. 화학과 역시 화학 반응 과정에서 출입하는 열이나 에너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엔탈피와 엔트로피로부터 얻어지는 Gibbs 자유에너지의 부호는 화학 반응의 자발성을 판단하는 척도로 널리 사용되며, 원자와 분자를 다루는 경우 통계적인 값이 거시적인 변수에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다. 기본적인 토픽은 물리과에서 다루는 열역학과 비슷하지만, 논리 전개의 엄밀성을 포기하는 대신 실제 현상을 설명하는 데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에 주안점을 맞추는 편이다.

11. 기타

파일:attachment/uploadfile/novangry.jpg
만화 총몽의 악당 디스티 노바 교수는 열역학 제2법칙에 대해 명대사를 날렸다.

마법소녀 마도카☆마기카큐베는 열역학 제2법칙을 거슬러 우주의 열적 죽음을 방지하기 위해 마법소녀 계약자들을 찾아다닌다고 한다. 실제로 호무라와 계약할 때의 대사가 "너의 기도는 엔트로피를 능가했어."이다.

영국의 록 밴드 Muse의 6집 타이틀 'The 2nd Law'가 열역학 제2법칙을 의미한다. 특히 12번 트랙 'Unsustainable(지속불가능)'은 열역학 제2법칙에 따라 끊임없는 발전에 기초한 인간이 지속불가능 하다는 것을 직설적으로 말하고 있다. 또 13번 트랙 'Isolated System(고립계)'의 뮤직비디오에서 사람들이 사라져 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지구가 고립계가 되었어!


[1] thermo는 그리스어로 열(heat)을 뜻하는 θέρμη에서, dynamic는 힘을 뜻하는 δύναμις에서 유래했다.[2] 결함(defect)이 없는 결정을 뜻한다.[3] 대한 물리용어집 2010[4] 현실에서 엄밀한 고립계는 우주밖에 없다. 그 외에는 시뮬레이션 상에서의 계 정도.[5] 즉, 견줌값은 세기 성질의 부분집합이다.[6] 크기 성질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소문자를 쓴다.[7] Phi[8] 세기 성질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대문자를 쓴다.[9] 카이(chi). 학문에 따라서 그냥 x라 쓰기도 한다.[10] 무차원수[11] 학부생이라면 주로 정상 상태의 계를 두고 공부할 것이다.[12] The state of a simple compressible system is completely specified by two independent, intensive properties[13] 이를테면 -1K같은 절대온도를 말한다.[14] 따라서 음의 온도 영역에서는 절대영도에 가까울수록 에너지가 커진다.[15] 이는 일의 방향을 물리학과 화학이 서로 반대로 정의하기 때문이다. 주로 물리학 계열에선 계의 부피 변화를 dV\text d V 라고 할 때, W=PextdVW=\int P_\text{ext} \text d V로 정의하고 Q=ΔU+WQ=\Delta U + W라 쓰고, 화학 계열에선 W=PextdVW=-\int P_\text{ext} \text d V로 정의하고 ΔU=Q+W\Delta U = Q + W를 쓰는데 열역학의 기원이 열기관이었기 때문에 물리학이나 기계공학 등에서는 계가 외부에 한 일에 관심을 갖는다. 화학에선 물질이 이미 가지고 있던 내부 에너지를 기준으로 열/일에 따라 변화되는 수치값을 분석하기 때문. 둘 중 자신에게 더 편한 것을 골라 쓰자. 그리고 WW의 부호가 다르게 정의되었을 뿐 어차피 똑같은 식이라는 걸 알 수 있다.[16] 대학원에서는 세부 전공에 따라 '기계과'에서 듣더라도 '화공과' 내용까지 커버하는 과목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대학교 2~4학년 수준에서는 전혀 별개의 과목.[17] 기사시험에서는 '기계열역학'이라는 명칭을 쓰긴 하나, 기계공학과 대상 열역학 교재의 외국 원서 중 Mechanical Thermodynamics 라고 쓴 것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18] 기계공학 하면 떠오르는 것 중 하나인 제철소에서 철을 환원시키는 과정부터가 화학 반응이 포함되어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