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4-03-02 02:50:49

넷탑

컴퓨터의 종류
{{{#!wiki style="margin:0 -10px -5px;min-height:1.8em;"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서버 - 클라이언트
멀티유저 컴퓨터
슈퍼컴퓨터 · 메인프레임 ·랙마운트 · 블레이드 서버
미니컴퓨터
마이크로컴퓨터
개인 컴퓨터 워크스테이션
데스크탑 일체형 PC · 게이밍 PC · 미니 PC · 스틱 PC · 넷탑
랩탑 포터블 컴퓨터 · 울트라북 · 게이밍 노트북 · 울트라 씬 노트북 · 2in1 노트북 · 넷북
헨드헬드
모바일
1
스마트폰 · 태블릿 컴퓨터(태블릿 PC) · UMPC · PDA · 팜톱 컴퓨터 · 전자수첩 · 전자책 단말기
웨어러블 HMD · 스마트 워치 · 스마트 링 · 스마트 밴드
콘솔 게임기 거치형 콘솔 게임기 · 휴대용 콘솔 게임기 · 아케이드 게임기
이동통신기기(모바일)는 넓은 의미에서 랩탑, 웨어러블도 포함하지만 깔끔한 분류를 위해 손에 들어오는 것(핸드헬드)로만 한정함.
}}}}}}}}} ||


1. 개요2. 상세3. 특성4. 기타5. 여담

1. 개요

인텔 아톰 시리즈의 CPU를 사용한 PC. 외래어 표기법 상으로는 넷톱이다.

2. 상세

저전력의 소형PC 개념은 예전부터 있었다. 실질적으로 가격이 낮은 VIA의 C시리즈에만 국한될 정도의 좁은 시장성과 관심의 부족 등으로 소형 베어본이나 임베디드, 소규모의 개인서버에 한정되었다. 반면 일반 소비자에게는 별 인기를 끌지 못했다. 하지만 아톰 시리즈넷북의 출발과 함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PC가격이 전반적으로 저렴해지는 한편, 1인 1PC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중간적인 역할을 하는 서버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항시 켜놓는 서버용 컴퓨터는 저전력이 중요하다, 더군다나 한전의 누진 어택을 직접 몸으로 견디는 가정집이라면 더더욱...

타겟은 성능 요구가 덜 한 가정용 세컨드 PC나 사무용 컴퓨터이다. 대기업에서 모니터-본체 일체형PC 형태로 나오기도 한다. 예시로 2009년 중반에 국립중앙도서관삼보 넷탑 수 백대가 설치된 바 있다. 현재는 국립중앙도서관 내 넷탑들은 윈도우 10이 설치된 i5급 일체형PC로 교체된 상태. 기타 HTPC(Home Theater PC)나 NAS 용도로도 애용된다. 북미에서도 관공서나 병원 등지에 많이 설치되었다.

터치스크린을 내장한 제품이나 GeForce 9300 또는 310 내장 그래픽, 혹은 ION 플랫폼을 장착한 넷탑도 있다.

넷탑은 지금도 미니 PC라는 카테고리로 살아남아 있다. 미니 PC의 특성은 넷탑과 똑같다.

3. 특성

넷탑의 특성은 다음과 같다.
  • 본체 크기를 줄일 수 있다. 주로 아톰CPU와 945GC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Mini-ITX 보드를 사용하므로 보드 크기가 매우 작다. 저전력, 저발열이므로 별도의 쿨러를 쓸 필요가 별로 없다. 극단적으로는 햄버거 정도의 크기로 줄일 수도 있다. 이런 것들은 모니터 뒤에 본체를 달 수 있게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노트북넷북보다는 확장이 자유롭다. RAM[1], 하드디스크의 추가 장착이 가능하다. 경우에 따라 추가 외장 그래픽 카드도 장착할 수 있다.[2]
  • 아톰 시리즈 중 주로 듀얼코어 아톰을 사용하여 넷북보다 성능이 좋은 편이다. 사실 넷북에는 전력과 발열 문제로 성능 제한을 두기도 하므로 이것만 풀어도 넷북보다는 낫다. 때문에 예전 넷탑 기준으로 봐도 2코어 4스레드, 4GB 램, NVIDIA ION 그래픽과 같은 넷북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성능을 구현할 수 있는데, SSD까지 달아주면 문서작성과 웹서핑 으로는 훨씬 쓸만해진다.
  • 가격을 줄이기 위해 ODD를 생략한 경우가 많다.
  • 초 저전력, 보통 데스크탑아이들 상태에서 40~60W 정도 소모하지만, 랩탑의 경우는 풀 로드라도 30W 내외이다. 아이들 상태에는 구성품에 따라 다르지만 20W를 넘는 경우는 드물다.

4. 기타

넷탑이라는 명칭보다는 베어본이라고 찾는 편이 더 수월하다. 넷탑의 유래가 베어본이다.

현재는 가격적 이점이 적어지고 NAS 등이 등장해 수요가 옛날 같지는 않다. 그러나 저전력 CPU 수요가 있으며 성능도 전반적으로 높아져 다양한 파생제품들이 선보였다.

Windows 10 on ARM이 런칭됨에 따라, ARM이 탑재된 넷탑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제는 기존의 x86/AMD64 앱 호환성.

5. 여담

과거 쇼핑몰에서는 이들 모델로 반쯤 사기를 치기도 했다. 최신형 CPU라는 홈쇼핑 광고멘트에 속아 컴퓨터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는 어른들이 싼 가격에 최신형이라는 광고에 현혹되어 자녀들에게 선물했던 것. 물론 최신형이라는 말이 거짓말은 아니었지만 최신형 저사양 모델이라는 것은 당연히 광고에서 누락되어 있었기 때문. 아톰 CPU의 성능[3]은 펜티엄3~4 정도 수준이라 결과는 처참했다.

USB TV튜너를 장착하면 분리형 HDTV[4]나 튜너가 없는 일반 모니터로 디지털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1] 메모리 부분에서 대부분의 넷북은 온보드 형식을 채택한 512MB~1GB 모델이 대부분이고, 업그레이드가 가능해도 대체로 2GB 이상은 지원하지 않는다.[2] 다만 CPU의 대역폭 한계로 인하여 PCI-Express 16x 슬롯이 있지만 꽃더라도 실제로는 제 성능을 못내는 경우가 많다. 4세대 부터의 경우는 어느정도 우수하게 대역폭을 뽑아낸다.[3] 대체적으로 싱글코어 제품은 펜티엄3나 초창기 펜티엄4(윌라멧)와 비교되고, 듀얼코어 제품은 펜티엄4(노스우드)~애슬론 64 싱글코어 수준으로 평가된다. 다만 4세대에 와서는.....인텔 아톰 시리즈를 참조.[4] 권장 해상도의 경우 4:3은 1440×1080, 16:9는 1920×1080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