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9-13 21:40:20

연필


1. 개요2. 장단점3. 글씨교정4. 기타5. 연필심의 경도와 농도6. 주요 연필 제조, 판매사와 연필
6.1. 국내6.2. 국외
7. 미디어에 나오는 연필8. 관련항목


파일:external/officemk.cafe24.com/SANG5268_2.jpg

1. 개요

Pencil / 鉛茟

크게 보면 흑연을 사용하는 모든 필기구, 작게 보면 원통형 혹은 다각기둥형의 나무조각에 원통형의 흑연을 중심에 끼워 넣어 만든 필기도구다. 연필(鉛筆)이라는 이름은 연필심을 영어로 Lead 즉 납(鉛)이라고 부르는 데서 연유한다. 처음 흑연이 발견될 당시는 흑연을 납의 일종으로 생각해서 흑연으로 만든 연필심을 lead 이라고 불렀다. 보통은 육각형, 삼각형이 많이 쓰이며 사각형이나 원형도 있는데 사각형은 손에 끼울 때 굳은살이 잘 생긴다. 집어보면 알겠지만 엄지, 검지, 중지가 잡는 공간이 삼각형을 형성하는데, 육각형, 삼각형은 이것과 딱 맞지만 사각형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가끔 약지로 연필을 받치고 엄지, 검지, 중지로 연필을 잡는 사람도 있다.)

이미 중세 시절부터 진짜 납으로 된 필기구가 있었지만, 실질적인 연필의 역사는 16세기에 영국 보로데일(Borrodale) 흑연 광산에서 채굴되는 질 좋은 흑연이 필기구로 쓸만하단 것을 발견하며 시작되었다. 초기엔 흑연 조각을 나무에 묶는 형태였으나 이것이 발전, 가운데 구멍을 뚫은 대에 다듬은 흑연 심을 끼우는 펜촉과 같은 형태를 거쳐 이후 나무막대에 긴 심을 넣는 형태가 되어 널리 보급되게 된다. 이후 막대에 넣을 수 있는 크기의 흑연 덩어리를 캐기 어려워지자 흑연 분말과 점토를 혼합해 구워내는 공법이 개발되게 된다. 참고로 초기 연필들은 자연광을 가공해 만드는 지라 연필 앞쪽 부분만 심을 채워넣은 형태였고 흑연광의 순도에 따라 그 진하기도 천차만별이었다. 지금과 같은 전체를 꼭 채운 형태와 심의 진하기 분류는 점토 가공 기술이 발명되고 난 이후 생겨난 것. 현재의 연필은 심을 끼울 가는 홈이 있는 두개의 판을 샌드위치처럼 겹쳐서 만든다.#

일반적 규격의 연필은 굵기가 매우 가는 편인데, 육각연필의 경우 한 면의 폭이 3.5mm 정도다. 육각형이니 지름은 7mm. 이 가는 굵기는 다른 필기구에게 일종의 마지노 선이 되어 대부분의 '슬림 필기구'도 연필보다는 조금 굵은 편이다.

2. 장단점

볼펜보다 값도 싸며, 쉽게 쓰고 지울 수 있다. 단 이런 점은 샤프 펜슬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며 쓰면 쓸수록 심이 무뎌지는 연필에 비해 샤프는 가는 획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다는 또 다른 장점이 있다. 미술용이라면 획의 변화를 주는 데 이 점을 활용할 수도 있지만 필기하는 데에는 단점이다. 한국에서 필기용으로 연필을 잘 쓰지 않게 된 원인 중 하나.

하지만 획이 좀 굵어도 상관없다면 샤프나 홀더 펜슬보다 더 쓰기 편하고 단순하다. 노크할 필요 없이 쥐는 즉시 쓸 수 있다는 점근데 연필캡을 쓴다면 그런 거 없다, 고장나거나 잉크가 갑자기 안 나올 염려가 적다는 점 등은 볼펜이나 샤프 펜슬보다 우위에 있다. 때문에 필기가 아닌 단순한 메모용으로는 매우 적합하다. 이것이 사무용으로 아직 사랑받는 이유.

싸구려 연필은 책상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는 정도의 충격에도 안에 있는 심이 손상될 수 있다. 내구도가 심하게 약한 연필은 떨어뜨릴 때마다 심이 부서지다가 결국엔 전부 '곯아서' 쓸 수 없는 지경이 된다. 저가/저품질 연필의 범람도 연필에 대한 인식을 악화시키는 원인. 흑연의 질이 고르지 못하거나 심이 비뚤어진 채 박혀 있고(편심), 나무의 재질이 좋지 못해 필기감이 나쁘고 내구도가 약한 것이 많다. 스테들러파버카스텔 등에서 내놓는 비싼 연필은 확실히 제값을 하고, 하다못해 인도네시아중국에서 OEM 생산하는 저가품도 그 가격대에서는 확실한 비교우위가 있다.

좋지 않은 연필에서 나타나는 외견상 특징 가운데 하나는 편심 현상으로, 연필심이 중심에 제대로 박혀 있지 않거나, 아니면 연필 자체가 나무 재질의 문제로 미세하게 휘어져서 생기는 문제다. 깎아 보면 연필심이 한쪽만 많이 깎여서 드러나는데 반대쪽은 거의 다 나무로 가려져 있는, 미관상으로나 실제 사용할 때나 상당히 난감한 현상이다. 편심의 정도가 덜하다면 연필깎이 대신 칼로 깎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발로 박은 수준으로 정도가 심할 때는 답이 없다. 편심에 신경쓰지 않거나 미술 연필처럼 칼로 깎지 않는다면 애초에 살 때 잘 골라 사야 한다.

연필을 고를 때 편심 여부와 함께 고려할 것이 나무의 재질이다. 이걸 잘못 고르다간 칼이 제대로 박히지 않아서 엉뚱한 방향으로 깎여서 손을 다치거나, 연필깎이로 돌리다가 칼날이 나무에 박혀서 깎이지 않고 돌아가기만 하거나 연필이 고정된 상태에서 이렇게 됐을 때 억지로 돌리면 연필머리가 진짜 말 그대로 아스팔트에 면상 갈아버린 것처럼 흉해진다. 이 또한 편심 가능성과 마찬가지로 연필값이 쌀수록 싸구려 나무를 사용하기 때문에 잦은 문제인데, 편심은 살 때 심의 위치를 살펴보면 알 수 있지만 나무 재질은 쉽게 알아볼 수 없다.

연필 중 어린이용으로 귀여운 캐릭터를 겉에 그려 다스 단위로 파는 연필일수록 편심이 많고 싸구려 나무를 쓰는 경향이 있다. 참고로 파버 카스텔 같은 고급 브랜드는 회사 차원에서 연필용 향나무숲을 자체적으로 조림할 만큼 신경쓴다.

연필 자체의 문제와는 별개로, 연필깎이의 회전 칼날이 비뚤어지는 편축현상이 있다. 편심과는 다르게 편축은 구매한 곳이나 제조한 곳에서 교환할 수 있고 대량발생할 경우 양심적인 제조사에서는 알아서 리콜하기도 한다. 연필깎이 중에서는 실제로 편심이 있는 연필도 큰 무리 없이 쓸 수 있도록 일부러 비대칭으로 깎이게 만들어진 것도 있다. 이게 심해지면 멀쩡한 연필도 편심이 있는 것처럼 깎이는데, 깎고 난 연필의 원뿔 모양이 어느 한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면 편축을 의심할 만하다.

가능하면 연필 굵기에 맞는 뚜껑을 씌우거나 필통 안에서 너무 돌아다니지 않도록 주의하자. H단계의 연필이면 몰라도 B 이상 무른 연필은 떨어트리거나 충격을 받으면 속에서 부러져서, 깎으면 부러진 심이 쑥 빠져나오게 된다. 이걸 "곯는다"고 한다.

흔히 샤프심이 1/4 가량을 못 쓰고 버리는 것에 비해 연필은 낭비가 적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몽당연필에 홀더를 끼워 쓰지 않는 이상 실제로는 연필도 원래 길이에서 적지 않은 부분을 버리게 되는 것은 마찬가지이고, 연필심이 무뎌질 때마다 뾰족하게 깎으면서 원래의 대부분을 날려버린다. 연필심을 뾰족하게 깎지 않고 심을 굵게 쓴다면 낭비를 조금은 줄일 수 있다.[1]

3. 글씨교정

글씨교정은 연필의 큰 장점중 하나다.

글씨를 잘 쓰려면 손근육이 세밀한 작업도 잘 할 수 있도록 발달을 해야 하는데, 이는 필기구의 선택과 직결된다. 볼펜의 경우에는 연필에 비해 너무 잘 미끄러 져서 글씨체가 안좋은 사람들이 쓰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고, 샤프는 심이 얇아서 손힘 조절이 잘 안되는 악필들이 썼다가는 계속 부러지기 십상이다[2]. 하지만, 연필은 볼펜처럼 잘 미끄러 지지도 않고, 심도 상당히 굵어서 손힘이 세밀하지 못한 악필들도 쓰기에 부담이 없다. 굳이 샤프로 교정을 하겠다면 샤프는 큰맘먹고 잘 안부러지는 비싼거 사자.[3] 대신 볼펜은 금물![4]

굳이 안부러진다는 장점 아니어도 필기감 자체가 글씨 교정하기에 좋다.

그리고 연필은 가능하면 무게가 무겁고 심이 거친것이 글씨교정에 좋다. 무겁고 거칠면 손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데, 이는 손근육 발달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너무 거칠면 손만 아프므로 주의할 것.

참고로 글씨교정 전용인 Noris eco 연필도 인터넷으로 구할 수 있으니 이용해보자. (노리스 연두색 버전 지우개 연필)그리고 찾아본 사람들은 뒷목을 잡았다 카더라.

4. 기타

중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는 보통 보고서나 답안지를 연필이나 샤프로 작성하는 걸 금지하는데, 연필 또는 사프로 쓴 시험 답안이나 리포트를 반려하거나 그냥 말도 없이 0점 처리해 버리는 일도 있다. 이는 선생이나 교수가 연필과 원수를 졌다거나 '나의 연필혐오를 따르지 않은 족속은 빵점이다' 라고 생각하기 때문이 아니라, 지우고 수정이 가능한 샤프나 연필로 답안을 제출하면 교수가 학생의 시험지를 고쳐주고 점수를 부당하게 올리거나 반대로 일부러 오답으로 고쳐적어 점수를 낮추는 짓이 가능하다는 문제가 있어 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다.

미국에서 만들어진 영화를 보다 보면 유독 사무실에서 연필(특히 노란 연필)이 나오는 씬이 많은데, 미국 관공서에는 그냥 몇 자 정도 손으로만 적는 일이라면 대부분 연필로만 업무를 한다고 한다. 참고로 다 똑같이 노란 색에 끝에 분홍 지우개가 달렸으며 높은 확률로 녹색의 연철로 지우개와 연필을 연결한 연필인 이유는, 나라에서 지급하는 물건이기 때문이기도 하고[5], 딕슨 티콘데로가가 연필 판매량 1위를 차지하고 있어서 그렇기도 하다. 그렇다보니 연필의 대명사가 딕슨 티콘데로가일 정도.[6] 그 외에 맹인들의 일자리를 책임지기 위해 만들어진 "Skillcraft"라는 기업이 미국 정부, 미군에 필기구를 납품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볼펜컴퓨터에 밀려서 잘 쓰이지는 않는다.

참고로 한국에서도 나라에서 지급하는 연필은 노란색으로 끝에 분홍 지우개가 달려 있다. 문제는 이 지우개가 의외로 잘 빠지는데 영화 폴리스 스토리에선 성룡이 이 연필 뒷부분을 젓가락으로 사용하여 라면을 먹다가 지우개까지 먹게되는 참사가 벌어진다... 그리곤 토하려 했으나 급히 걸려온 전화 때문에 결국 그냥 먹는다.

미국에서 샤프 펜슬이 잘 쓰이지 않는 이유는 연필심의 굵기 때문이다. 한글이나 한자 같은 동양권 문자는 한정된 공간 안에서 획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가는 심을 써야 하고 그 점에서 샤프펜슬이 연필보다 우위에 있지만, 로마자는 단순한 선으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적당히 굵은 심으로 써야 가독성이 높아진다. 이 '적당히 굵은' 샤프심을 만들어 넣으려면 샤프펜슬은 필연적으로 굵고 무거워지기 때문에 연필에 비해 메리트가 떨어지는 것이다. 그러한 이유로 한국에선 0.5가 압도적이고, 가끔 0.7, 심지어는 0.3도 보이는 반면, 미국의 샤프심 시장은 0.5와 0.7이 적당하게 양분하며, 0.9나 1.0도 보이는 추세다. 이런 이유 때문에 미국은 홀더샤프의 보급률이 한국보다 높다. [7]

2016년 현재,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연필 중 가장 고가의 연필은 독일 그라프 폰 파버카스텔(Graf von Faber-Castell)의 Perfect Pencil이다.
파일:attachment/118567_Ensemble.jpg

연필깎이가 내장되어 있는 캡의 재질에 따라 가격이 차이가 나는데, 백금도금 버전은 26만원 선, 스털링 실버 버전의 경우 45만원 선이다. 데스크세트[8]의 경우 백금도금 버전이 76만원 선.[9] 단순 연필만 구입한다면 무려 5자루 75,000원 선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사용해 보면, 나무와 심의 품질이 확실히 좋긴 하지만 동사의 Castell 9000에 비해서 넘사벽으로 우월하진 않다. 리필 연필이 싼 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비싼 가격 대부분은 호화스러운 캡에 기인하는 것이라서... 또한 캡이 의외로 무게가 좀 되는지라, 연필이 짧아지면 캡을 뒤에 꽂고 필기 할 경우 윗쪽이 무거워져서 약간 난감하다. 짧아지면 캡을 빼고 쓰는 것이 정답.

시험 도중 문제를 몰라 최후의 방법을 써야 할 때 가장 필요한 필기구이기도 하다. 일명 연필굴리기. 연필의 둘레는 육각면이기 때문에 오지선다 문제일 경우 한 면에 해당 답안을 적어넣고 굴리며, 나머지 빈칸이 나올 경우는 한번 더 굴리면 된다. 일본 미쓰비시 연필에서는 오지선다에 특화된 오각 합격연필도 생산한다.그런걸 왜 도와줘 미친놈들아

연필을 계속 깎아 쓰다보면 크기가 줄면서 몽당연필이 되는데, 학교에서 다른 급우들보다 키가 작으면 몽당연필이라는 놀림을 받기도 했다.

미국무중력에서도 사용 가능한 값비싼 우주 전용 볼펜을 만들 때, 소련은 그냥 중력에 관계 없이 쓸 수 있는 값싼 연필을 썼다는 이야기가 있다. 여기까지만 들으면 미국 삽질로 이야기가 끝날 것 같지만... 사실 우주 볼펜은 NASA에서 만든 게 아닌 폴 피셔라는 사람이 개발해 나사에 판 것이고 현재의 러시아도 이 우주용 볼펜을 사용 중이다. 미국이 애당초 연필 대신 볼펜을 쓴 것은 무중력 상태인 우주에서 연필심이 부러질 경우, 바닥으로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어디로 날아갈지 알 수 없어서 위험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흑연은 비금속 중 전기가 통하는 몇 안 되는 물질[10]이기 때문에, 만약 연필심이나 가루가 전자장비 틈새에라도 기어들어가면 오류가 나거나 장비가 고장날 소지가 있기도 하다. 물론 소련도 바보는 아니라서 당시 사용했던 건 연필이 아니라 유성 크레용이였다고...[11]붓을 써.[12]


종류에 따라 전용 연필로 체크하는 OMR 카드도 있다. TOEIC 시험에서는 OMR 용지가 다른 OMR 용지들에 비해 얇고 번지기 쉽기 때문에 마커를 쓰지 못하고 연필을 써야 한다. 그 외에도 미국의 학교에서는 OMR 용지와 상당히 유사한데 약간 다른 듯한 용지에 #2 연필[13]로 마킹해야 하므로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더 나아가서는 대학까지 활용된다. B나 2B 심을 쓰는 이른바 '컴퓨터용 연필'이라고 해서 다른 연필과 크게 차이가 있지는 않다. HB보다 무르고 진해서 답안지의 칸을 메우기가 좀 더 쉬울 뿐이다.

과거 한국에서는 연필 제조기술이 떨어진 관계로 연필로 그은 선이 흐리게 나왔다. 또 국민 대다수가 가난했던 관계로 오래 쓸 수 있는 단단한 심을 선호하였던 탓도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마냥 세게 눌러쓰면 종이 질이 낮아서 종이가 찢어지기 일쑤. 그래서 50~70년대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들은 연필을 쓸 때 수시로 심에 침을 발라서 진하게 만들었다. 침을 바르면 글씨가 확실히 진하게 나왔지만, 지저분한 데다 지우개로 잘 지워지지 않는 단점이 있었다.

게다가 연필을 사용하는 어린이는 물론 성인까지 몸에 해로운 납을 쪽쪽 빨아대니 납중독 위험도 심각해서(...), 연필을 사용하는 대다수 국가에선 위험성을 경고하는 학자들과 방송이 연필을 빠는 버릇을 퇴출하자고 자주 홍보했지만 별다른 소용이 없었다. 심지어 강하게 처벌하며 못 빨게 했더니, 이번엔 안 보이는 데서 몰래 빨아대는 통에 박터질 지경이라는 학교 선생님들의 회상까지 있었을 정도.

80년대가 되면서 국내 연필제조기술이 선진국에 못지 않은 수준에 이르렀고, 이에 따라 더 이상 연필에 침을 묻히지 않게 되었다. 게다가 기술의 발전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납 대신 몸에 덜 해로운 흑연이 연필심으로 사용되고 필기도 진하게 나오면서부터 연필을 빨아대는 버릇은 세계적으로 많이 줄어들었다. 그 덕분에 한국산 흑연이 일본으로 수출이 많이 된다고 80년대 중학교 교과서에도 나왔을 정도.

그러나 2000년대 와서 중국산 연필로 인해 가격 경쟁력에서 밀려 국내산 연필 제조가 크게 줄었다.

근래에는 연필심을 감싸는 재료로 재활용지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렇게 질이 좋은 것은 아니고 깎다 보면 종이 부스러기가 연필깎이 날에 박히고 재질상 날이 심하게 마모되긴 하지만... 또한 배럴부터 심까지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된 연필도 Bic, 스테들러 등지에서 생산되고 있다. 물론 일반적인 나무&흑연의 조합과 비교해 애로사항이 좀 있다.[14]. 어디를 가도 똑같은 물건을 파는 한국 특유의 관광기념품 중에 초대형 연필이 있었는데, 이게 대부분 종이로 만들어진 거였다.

연필도 샤프도 아닌 것으로 홀더 펜슬로켓 펜슬이란 물건이 있다. 항목 참조.

그리스에서는 연필을 몰리비 Μολύβι(molivi)라고 부른다. 헌데 은 Μόλυβδος (molivdhos) 고대 그리스에선 납으로 만든 막대기로 글씨를 썼기 때문에 이런 말이 나왔다고 한다. 연필을 납과 관련된 말로 부르는 건 다른 언어에서도 비슷하다. 한국어만 보더라도, 연필의 鉛은 납을 의미하는 한자이고, 연필심을 뜻하는 영단어인 Lead도 납이란 뜻이 있다. 이 때문에 현재는 흑연이라는 뜻의 graphite를 많이 쓴다.

vat19.com에서는 정말 금속으로 된 연필을 판다![15]

5. 연필심의 경도와 농도

HB식 흑연 등급 항목 참조.
10H에서 8B까지 존재하며 H앞의 숫자는 높을 수록 연필심이 더 단단하고 더 연하다. B앞에 숫자는 높을 수록 연필심이 무르고(덜 단단해지고) 더 진하다. HB는 10H와 8B의 중간정도 이다.

6. 주요 연필 제조, 판매사와 연필

국내에 시판하는 것만 기재함. 더 있으면 추가바람.

6.1. 국내

  • 동아연필
    • Fable (4B~6H)
    • i-Fable (2B, B, HB)(삼각연필)
    • OFFICE PENCIL (B, HB)
    • Orange PENCIL (B, HB) (단종)
    • Design (단종)
    • Hi-Polymer (단종)
  • 강남KPI
    • 더존 (4B~6H)[16]
    • Gold pencil
    • NEXPRO (전문가용 - 단종)-2B,4B,6B가 있으며 당시 모노 연필의 경쟁작으로 출시되었다, 하지만 M&A 이후 03년 2월까지 생산되다 단종

6.2. 국외

  • Faber-Castell
    • Castell 9000 (8B~8H, F)
    • Castell 9000 JUMBO (8B, 6B, 4B, 2B, HB)
    • Gold Faber 1221 (B, HB)(Gold Faber 1222 지우개 달린 버전)
    • Black Faber 1111 (B, HB)(Black Faber 1112 지우개 달린 버전)
    • Bonanza 1329 (2B, B, HB)(Bonanza 1320 지우개 달린 버전)
    • Grip 2001 (2B, B, HB)
    • Watercolour pencil GRAPHITE AQUARELLE (8B, 6B, 4B, 2B, HB)
    • UFO Perfect Pencil (B)
    • Castell 9000 Perfect Pencil 1190 (B)
    • Kids Perfect Pencil 1829 XX (B)(뒤에 두자리 숫자 XX는 캡 본체의 색상표시)
  • Tombow
    • Tombow Mono 100 (4B~4H)
    • Tombow Mono J
  • STAEDTLER
    • Mars Lumograph 100 (8B~8H, F)
      • Mars ergo soft 150 (2B, HB)
    • Tradition 110 (4B, 2B, HB)
      • Tradition 112 (HB)
    • Noris 120 (2B, B, HB)
      • Noris 122 (HB)
      • Noris eco 182 30 (HB)
      • Noris ergo soft 152 (HB)
      • Noris ergo soft 153 (2B)
    • WOPEX 180 (2B, HB)
    • Natural wood 123 60 (HB)
    • yellow pencil 134 (2B, HB)
  • California Republic Palomino
    • Palomino Blackwing
    • Palomino Blackwing 602
    • Palomino Blackwing Pearl
      (블랙윙 시리즈는 심경도가 표기되어 있지 않다. 대략 블랙윙은 4B, 블랙윙 602와 블랙윙 Pearl은 2B 또는 B 정도로 추정된다.)
    • Palomino Orange (2H~2B, 4B, 6B)
  • Caran d'ache
    • Technograph 777 (4H~6B)
    • grafwood 775 (4H~9B)
    • 스위스우드 - 특이하게 너도밤나무로 만든 연필. 깎으면 커피 향이 난다고 한다. 1자루당 4000원 정도 한다.

7. 미디어에 나오는 연필

파일:attachment/Pencil_Heart.jpg

보다시피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다루기에 따라 매우 위험한 무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창작물에서 적극 활용한다.[17]

영국 시트콤 블랙애더 시리즈 3에서 블랙애더(로완 앳킨슨 분)가 볼드릭을 겁박할 때 나누는 대화에서 연필이 언급된다. 볼드릭이 대실수를 저지르고 그걸 무마하기 위해 블랙애더가 볼드릭에게 뭔가를 훔쳐오라고 시키는데 볼드릭은 순진한 얼굴로 "물건 훔치면 지옥 가는뎁쇼"면서 거부한다. 그러자 블랙애더는 "볼드릭. 내가 장담하건데, 바알제붑과 그의 지옥과도 같은 온갖 죽음의 도구들과 함께 영원히 같이 하는 것은 그냥 소풍이야. 나와 이 연필과 딱 5분을 보내는 것에 비한다면..."이라고 볼드릭을 겁준다. 뜬금없이 평범한 연필을 딱 보여주며 상상력을 자극하는 것이 일품. 대체 5분간 뭘 한다는 걸까

사랑으로 쓰지 말고 이걸로 써야 나중에 틀릴 때 고치기 쉽다고 한다. by 전영록. 사실 장단점 단락에서 언급했지만 연필이 펜보다 문서 보존성이 좋다. 물론 이 가사가 말하는 것은 연필이 즉각적으로 수정하기 좋다는 것이지만.

이블 데드에선 끔찍한 무기로 나온다...킬러 비센조가하라 히타기는 투척 무기로도 활용한다.

THE X-FILES의 주인공 폭스 멀더는 이것을 날카롭게 깎아서 천장의 석고 패널을 향해 다트처럼 던져서 꽂아버리는 특이한 취미를 가지고 있다.

조커책상 위의 연필이 사라지는 마술을 부릴 수 있다. 존 윅도 조커와 마찬가지로 연필로 마술을 할 수 있다.[18]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한 손으로 가볍게 부러뜨린다.[19] 아이는 깜놀하여 침묵. 사실 누구나 한손으로 부러뜨릴 수는 있지만, 단시간에 딱 부러뜨리기는 쉽지 않다.

존 윅 시리즈의 주인공인 존 윅은 연필로 사람을 죽인 일화로 유명하다. 1편에서 러시아 마피아의 두목인 비고 타라소프가 아들인 요제프에게 "난 그가 술집에서 장정 3명을 죽이는 걸 본 적이 있지... 연필로. 고작 연필 하나로."라는 이야기를 해준다. 2편 초반에서도 비고의 형인 아브람 타라소프가 부하에게 "고작 연필 하나로! 어떤 놈이 그런 게 돼?"라며 이야기를 꺼낸다. 극 중반에서는 그 일화가 헛소문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는데, 존을 노리는 킬러들 중에서 아시아계 킬러 두 명이 덤벼들자 두 명을 전부 연필로 머리를 찔러 죽이는 장면이 나온다.

폴아웃: 뉴 베가스싱크에서 찾을 수 있는 책 생산기에 이것을 가져다 주면 과 고철을 준다.[20]

8. 관련항목



[1] 깎은 연필심이 원기둥 모양이 되어 쓸 수 없을 때까지 쓴 후 깎는다고 해도, 원래 연필심의 2/3은 버릴 수밖에 없다. 원뿔의 부피는 원기둥의 1/3이기 때문. 실제로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좀 무뎌졌다 싶으면 깎아내기 때문에 그보다 더 많이 버린다. 단, 미술용 연필을 칼로 나무만 완벽하게 도려내며 쓴다면 100% 다 사용할 수 있다![2] 비싼 샤프들에서 약간씩은 해결되는 문제이긴 하다. 아무리 좋은 샤프도 바깥에 나와있는 샤프심을 보호하지는 못한다 제브라의 델가드나 아예 슬리브로 샤프심을 감싸는 펜텔의 오렌즈등이 존재하긴 한다.[3] 샤프를 많이 써 봤으면 700원 짜리 중에서도 몇만원짜리와 흡사한 성능이 있는 것을 찾을 수 있다.[4] 만년필은 미끄러지지는 않지만, 사람이 쓰는대로 길들여진다. 즉, 악필이 쓰면 그 글씨에 맞게 필기감이 길들여진다. 게다가 손힘을 너무 많이주고 쓰면 망가질 수 있다. 하지만 필기감이 미끄러지는 느낌은 아니기 때문에 자금만 좀 된다면 만년필로 고쳐도 별 문제는 없다. 글씨 모양을 잡는건 연필로 연습하고 힘 빼고 편하게 쓰는건 만년필로 연습 하는게 좋다. 이미 유럽등지 에서는 글씨 교정용 초저가 만년필이 잘 팔린다.[5] "학생이 학용품이 없어 공부를 못 하는 경우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학용품은 나라에서 무료로 지급한다고 한다.[6] 우리나라에선 국내생산 연필이나 스테들러의 옐로 펜슬에 인지도가 심하게 밀린다. 사실 심도 잘 부러지고 편심 현상도 장난이 아니라 추천 할 건 못 된다. Made in USA 시절에는 그나마 나은 편이었지만 생산라인이 멕시코중국으로 옮겨간 후에는 그런 거 없다 (...)[7] 만년필도 이런 이유로 아시아권에서는 얇은 촉을 선호하지만 영어권에서는 굵은 촉을 선호한다.[8] 보관함과 리필(연필, 지우개)이 추가됨[9] 실버 버전은 데스트세트로는 발매되지 않는 듯하다.[10] 이 점을 이용하여 CPU오버클럭에 사용된 경우도 있다. 특히 AMD CPU에서.[11] 이 이야기는 영화 《세 얼간이》에서 비중 있게 다루어진다. 기술의 상징으로서의 우주 볼펜의 가치에 대한 맹종과 연필이라는 허무할 정도로 간단한 대체재, 그리고 반전까지.[12] 우주에서 붓을 쓰면 잉크가 기계에 들어가서 더 상황이 악화된다.[13] HB의 다른 표기 방법[14] 깎은 부스러기 처리도 상당히 골치 아프고(플라스틱 폐기물이니...), 무엇보다 사용시 너무 연하다.[15] 홀더 펜슬하고 비슷하다. 심에 납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어린아이들은 쓰지 말라고 광고에서 알려준다.[16] 2000년대 이전에는 F도 생산했지만 지금은 F미생산.2000년대 초반 M&A 당한 이후 영향인 것 같다.[17] 위 짤방은 배틀로얄 만화판에서 나오는 장면으로, 주인공 나나하라 슈야가 메인 악역인 카몬 요네미에게 분노했을 때 내뱉은 대사이다. 참고로 슈야는 아니었으나 그 동료였던 카와다 쇼고가 나중에 카몬 요네미를 죽일 때 진짜로 연필로 목을 뚫어 죽인다. 일종의 복선이었던 장면.[18] 조커의 경우엔 이 캐릭터가 얼마나 정신나간 인간인지를 알려주는 장치로, 존 윅의 경우에는 연필로도 사람 잡을 정도의 강함을 어필하는 도구로 사용되었다.[19] 영화 《유치원에 간 사나이》에서, 마약 거래인의 범죄를 입증할 증인으로 세우기 위해 그의 도망간 처와 아들을 찾으러 간다. 비행기 안에서 파트너와 함께 부인을 찾을 방법을 논의하는 중 뒷자리에 탄 꼬마들이 등받이를 발로 차고 그 위에 장난감 자동차를 굴리는 등 귀찮게 굴자, 처음에는 참고 다음에는 장난감을 빼앗았다가 돌려주며 마지막으로는 아이를 불러 "또 한 번 그러면 이 꼴로 만들어 주겠다"며 한 손으로 연필을 세로로 잡고 엄지손가락으로 밀어 부러뜨리는 차력(?)을 보인다. 비슷한 장면이 1979판 캡틴 아메리카에서도 나온다[20] 지우개 연결부분이 철제이니 고철은 그러려니 할 수 있어도, 납은 어디서? 라고 할 수 있는데 기타를 참고하면 알 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