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1 13:46:34

삼한

한국사 韓國史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상고
시대
고조선 진국 우산국 주호국
부여 위만조선 삼한
원삼국
시대
고구려 옥저 동예 한사군 마한 변한 진한
삼국
시대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탐라국
두막루 신라
남북국
시대
발해 신라
후삼국
시대
태봉 후백제 신라
고려
고려
시대
고려
조선
시대
조선
구한말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 대한민국
임시정부
남북
분단
소련군정 미군정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제1공화국 제2공화국 제3공화국
제4공화국 제5공화국 제6공화국
}}}}}} ||


후한서(後漢書)
{{{#!wiki style="margin: -0px -10.2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본기(本紀) ]
1권 「광무제기(光武帝紀)」 2권 「명제기(明帝紀)」 3권 「장제기(章帝紀)」
유수 유장 유달
4권 「화제상제기(和帝殤帝紀)」 5권 「안제기(安帝紀)」 6권 「순제충제질제기(順帝沖帝質帝紀)」
유조 · 유륭 유호 유보 · 유병 · 유찬
7권 「환제기(桓帝紀)」 8권 「영제기(霊帝紀)」 9권 「헌제기(獻帝紀)」
유지 유굉 유협
10권 「황후기(皇后紀)」
곽성통 · 음여화 · 명덕황후 · 장덕황후 · 효화황후 · 등수 · 염희 · 양납 · 양여영 · 등맹녀 · 두묘 · 효인황후 · 효령황후 · 영사황후 · 복수 · 조절
}}}}}}
[ 열전(列傳) ]
||<tablewidth=100%><tablebgcolor=#A11><-2><width=33%> 11권 「유현유분자전(劉玄劉盆子列傳)」 ||<-2><width=33%> 12권 「왕유장이팽노열전(王劉張李彭盧列傳)」 ||<-2><width=33%> 13권 「외효공손술열전(隗囂公孫述列傳)」 ||
유현 · 유분자 왕창 · 유영 · 방맹 · 장보
왕굉 · 이헌 · 팽총 · 노방
외효 · 공손술
14권 「종실사왕삼후열전(宗室四王三侯列傳)」 15권 「이왕등내열전(李王鄧來列傳)」 16권 「등구열전(鄧寇列傳)」
유인 · 유량 · 유지 · 유흡 · 유사 · 유순 · 유가 이통 · 왕상 · 등신 · 내흡 등우 · 구순
17권 「풍잠가열전(馮岑賈列傳)」 18권 「오갑진장전(吳蓋陳臧列傳)」 19권 「경감열전(耿弇列傳)」
풍이 · 잠팽 · 가복 오한 · 갑연 · 진준 · 장궁 경감
20권 「요기왕패채준열전(銚期王霸祭遵列傳)」 21권 「임이만비유경열전(任李萬邳劉耿列傳)」
요기 · 왕패 · 채준 임광 · 이충 · 만수 · 비융 · 유식 · 경순
22권 「주경왕두마유부견마열전(朱景王杜馬劉傅堅馬列傳)」 23권 「두융열전(竇融列傳)」
주우 · 경단 · 왕량 · 두무 · 마성 · 유륭 · 부준 · 견담 · 마무 두융
24권 「마원열전(馬援列傳)」 25권 「탁노위유열전(卓魯魏劉列傳傳)」 26권 「복후송채풍조모위열전(伏侯宋蔡馮趙牟韋列傳)」
마원 탁무 · 노공 · 위패 · 유패 복담 · 후패 · 송홍 · 채무
풍근 · 조희 · 모융 · 위표
27권 「선장이왕두곽오승정조열전(宣張二王杜郭吳承鄭趙列傳)」 28권 「환담풍연열전(桓譚馮衍列傳)」
선병 · 장담 · 왕담 · 왕량 · 두림 · 곽단 · 오량 · 승궁 · 정균 · 조전 환담 · 풍연
29권 「신도강포영질운열전(申屠剛鮑永郅惲列傳)」 30권 「소경양후낭의양해열전(蘇竟楊厚郞顗襄楷列傳)」
신도강 · 포영 · 질운 소경 · 양후 · 낭의 · 양해
31권 「곽두공장염왕소양가육열전(郭杜孔張廉王蘇羊賈陸列傳)」 32권 「번굉음식열전(樊宏陰識列傳)」
곽급 · 두시 · 공분 · 장감 · 염범 · 왕당 · 소장 · 양속 · 가정 · 육강 범굉 · 음식
33권 「주풍우정주열전(朱馮虞鄭周列傳)」 34권 「양통열전(梁統列傳)」 35권 「장조정열전(張曹鄭列傳)」
주부 · 풍방 · 우연 · 정홍 · 주장 양통 장순 · 조포 · 정현
36권 「정범진가장열전(鄭范陳賈張列傳)」 37권 「환영정홍열전(桓榮丁鴻列傳)」
정흥 · 범승 · 진원 · 가규 · 장패 환영 · 정홍
38권 「장법등풍탁양열전(張法滕馮度楊列傳)」 39권 「유조순우강유주조열전(劉趙淳于江劉周趙列傳)」
장종 · 법웅 · 등무 · 풍곤 · 탁상 · 양선 유평 · 조효 · 순우공 · 강혁 · 유반 · 주반 · 조자
40권 「반표열전(班彪列傳)」 41권 「제오종리송한열전(第五鍾離宋寒列傳)」
반표 제오륜 · 종리의 · 송균 · 한랑
42권 「광무십왕열전(光武十王列傳)」
유강 · 유보 · 유강 · 유연 · 유언 · 유영 · 유창 · 유형 · 유형 · 유경
43권 「주악하열전(朱樂何列傳)」 44권 「등장서장호열전(鄧張徐張胡列傳)」 45권 「원장한주열전(袁張韓周列傳)」
주휘 · 악회 · 하창 등표 · 장우 · 서방 · 장민 · 호광 원안 · 장포 · 한릉 · 주영
46권 「곽진열전(郭陳列傳)」 47권 「반양열전(班梁列傳)」
곽궁 · 진총 반초 · 양근
48권 「양이적응곽원서열전(楊李翟應霍爰徐列傳)」 49권 「왕충왕부중장통열전(王充王符仲長統列傳)」
양종 · 이법 · 적포 · 응봉 · 곽서 · 원연 · 서구 왕충 · 왕부 · 중장통
50권 「명제팔왕열전(明帝八王列傳)」 51권 「이진방진교열전(李陳龐陳橋列傳)」
유건 · 유선 · 유공 · 유당 · 유연 · 유창 · 유병 · 유장 이순 · 진선 · 방참 · 진귀 · 교현
52권 「최인전(崔駰傳)」 53권 「주황서강신도열전(周黃徐姜申屠列傳)」 54권 「양진열전(楊震列傳)」
최인 주섭 · 황헌 · 서섭 · 강굉 · 신도반 양진
55권 「장제팔왕열전(章帝八王列傳)」 56권 「장왕충진열전(張王种陳列傳)」
유항 · 유전 · 유경 · 유수 · 유개 · 유숙 · 유만세 · 유승 장호 · 왕공 · 충고 · 진구
57권 「두난유이유사열전(杜欒劉李劉謝列傳)」 58권 「우부갑장열전(虞傅蓋臧列傳)」 59권 「장형열전(張衡列傳)」
두근 · 난파 · 유도 · 이운 · 유유 · 사필 우후 · 부섭 · 갑훈 · 장홍 장형
60권 「마융채옹열전(馬融蔡邕列傳)」 61권 「좌주황열전(左周黃傳)」 62권 「순한종진열전(荀韓鍾陳列傳)」
마융 · 채옹 좌웅 · 주거 · 황경 순숙 · 한소 · 종호 · 진식
63권 「이두열전(李杜列傳)」 64권 「오연사노조열전(吳延史盧趙列傳)」 65권 「황보장단열전(皇甫張段列)」
이고 · 두교 오우 · 연독 · 사필 · 노식 · 조기 황보규 · 장환 · 단경
66권 「진왕열전(陳王列傳)」 67권 「당고열전(黨錮列傳)」
진번 · 왕윤 유숙 · 이응 · 두밀 · 유우 · 위영 · 하복 · 종자 · 파숙 · 범방 · 윤훈 · 채연 · 양척 · 장검 · 진상
공욱 · 원강 · 유유 · 가표 · 하옹
68권 「곽부허열전(郭符許列傳)」 69권 「두하열전(竇何列傳)」 70권 「정공순열전(鄭孔荀列傳)」
곽태 · 부융 · 허소 두무 · 하진 정태 · 공융 · 순욱
71권 「황보숭주준열전(皇甫嵩朱儁列傳)」 72권 「동탁열전(董卓列傳)」 73권 「유우공손찬도겸열전(劉虞公孫瓚陶謙列傳)」
황보숭 · 주준 동탁 유우 · 공손찬 · 도겸
74권 「원소유표열전(袁紹劉表列傳)」 75권 「유언원술여포열전(劉焉袁術呂布列傳)」
원소 · 원담 · 유표 유언 · 원술 · 여포
76권 「순리열전(循吏列傳)」 77권 「혹리열전(酷吏列傳)」
위립 · 임연 · 왕경 · 진원 · 왕환 · 허형 · 맹상 · 제오방 · 유거 · 유총 · 구람 · 동회 동선 · 번엽 · 이장 · 주우 · 황창 · 양구 · 왕길
78권 「환자열전(宦者列傳)」
정중 · 채륜 · 손정 · 조등 · 선초 · 서황 · 구원 · 좌관 · 당형 · 후람 · 조절 · 여강 · 장양 · 조충
79권 「유림열전(儒林列傳)」
유곤 · 규단 · 임안 · 양정 · 장흥 · 대빙 · 손기 · 구양흡 · 모장 · 송등 · 장순 · 윤민 · 주방 · 공희 · 양륜 · 고후 · 포함 · 위응 · 복공 · 임말 · 경란 · 설한 · 두무 · 소순 · 양인 · 조엽 · 위굉 · 동균 · 정공 · 주택 · 손감 · 종흥 · 견우 · 누망 · 정증 · 장현 · 이육 · 하휴 · 복건 · 영용 · 사해 · 허신 · 채현
80권 「문원열전(文苑列傳)」
두독 · 왕륭 · 하공 · 부의 · 황향 · 유의 · 이우 · 소순 · 유진 · 갈공 · 왕일 · 최기 · 변소 · 장승 · 조일 · 유량 · 변양 · 역염 · 후금 · 고표 · 장초 · 예형
81권 「독행열전(獨行列傳)」
초현 · 이업 · 유무 · 온서 · 팽수 · 삭로방 · 주가 · 범식 · 이선 · 왕돈 · 장무 · 육속 · 대봉 · 이충 · 무융 · 진중 · 뇌의 · 범염 · 대취 · 조포 · 상허 · 양보 · 유익 · 왕열
82권 「방술열전(方術列傳)」
임문공 · 곽헌 · 허양 · 고획 · 왕교 · 사이오 · 양유 · 이남 · 이합 · 단예 · 요부 · 절상 · 번영 · 당단 · 공사목 · 허만 · 조언 · 번지장 · 선양 · 한열 · 동부 · 곽옥 · 화타 · 서등 · 비장방 · 소자훈 · 유근 · 좌자 · 허자훈 · 해노고 · 장초 · 왕진 · 학맹절 · 유화평
83권 「일민열전(逸民列傳)」
상장 · 봉맹 · 주당 · 왕패 · 엄강 · 정단 · 양홍 · 고봉 · 대동 · 한강 · 교신 · 대량 · 법진 · 한음노보 · 진류노보 · 방공
84권 「열녀전(列女傳)」
환소군 · 조아 · 반소 · 이목강 · 조아 · 여영 · 마륜 · 조아 · 순채 · 조원강 · 숙선웅 · 채염
85권 「동이열전(東夷列傳)」 86권 「남만서남이열전(南蠻西南夷列傳)」 87권 「서강전(西羌傳)」
부여국 · 읍루 · 고구려 · 북옥저 · 남만 · 서남이 서강
88권 「서역전(西域傳)」
구미국 · 우전국 · 서야국 · 자합국 · 덕약국 · 안식국 · 대진국 · 대월지국 · 고부국 · 천축국 · 동리국 · 율과국 · 엄국 · 엄채국 · 사거국 · 소륵국 · 언기국 · 포류국 · 이지국 · 동저미국
89권 「남흉노열전(南匈奴列傳)」 90권 「오환선비열전(烏桓鮮卑列傳)」
남흉노 오환 · 선비
※ 둘러보기 :
}}} ||

1. 개요2. 분류
2.1. 원삼국시대 한강 이남에 있었던 세 개의 국가 또는 소국 연맹체2.2. '삼국시대의 세 나라'로 의미 변화2.3. '한민족, 국가, 문화권'의 통칭으로
3. 중국, 일본의 삼한 기록4. 야요이와의 연관성5. 둘러 보기

1. 개요

三韓

예맥(濊貊)족과 더불어 고대 한반도에 거주하던 농경민족이자 예맥(濊貊)족과 함께 현 한민족의 주류 조상이되는 한(韓)족의 나라들을 말한다.

2. 분류

2.1. 원삼국시대 한강 이남에 있었던 세 개의 국가 또는 소국 연맹체

진국(辰國)에서 나뉘어진, 고대 한반도 중남부 일대에서 형성된 소국들의 연맹체인 마한, 진한, 변한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사실 마, 진, 변한이라고 편의상 분류하지만 실상은 각 문서 내에서 확인할 수 있듯 수많은 소국이 난립하고 있었으며, 같은 정체성으로서 서로 단결할 때도 있었고 서로 열심히 싸우기도 하며 서로 세력을 넓히려고 했던 백가쟁명의 시대였다.

각자 소국들의 크기는 지금의 , 한 두개, 커봐야 몇개 정도 묶어놓은 수준에 불과한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제대로 된 국가라기보다는 성읍 국가나 지역들의 연맹체에 가까운 형태이었다고 보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연맹이라는 것도 거대 국가인 중국이나 한반도 북부 지역과의 교류에 있어 그런 형식을 취했다는 것이지 내부의 국가들끼리는 서로 싸우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포상팔국 전쟁(소위 포상팔국의 난)이라거나... 한국사판 춘추시대라고도 볼 수 있으며, 고대사를 연구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직까지도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많은 수수께끼의 나라들이다.

사서에 따르면 진국(辰國)에서 마한, 진한, 변한으로 나뉘어 졌다고 하지만 진국이라는 실체는 불분명한 측면이 많아 잘 인정되지 않으며, 마한과 진한, 변한의 각 나라들은 독립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백제온조가 남하했을 때에도 긴 시간 동안 마한은 독자적인 세력을 유지하였다고 보고 있고(최대 5세기 ~ 6세기에도 전남 지방 등을 중심으로 하는 세력 존재), 수혈식 고분과 석곽 등을 볼땐 마한, 변한, 진한은 상대적으로는 고구려와 백제에 비해 서로 비슷한 양식과 문화를 가진 것으로 보이며 특히 진한과 변한은 서로 거의 비슷한 문화 양식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어 명확한 구분도 불가능하다.

대체적으론 마한백제의 남하로 인해 백제국에 병합되고, 변한은 후에 가야로, 진한은 후에 신라로 발전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이렇게 말하면 마치 금세 일어난 일 같지만 이들은 실제로 백제와 신라의 건국 이후에도 상당기간 동안 그 세력이 남아있었다. 교과서에서도 잘 다루지 않으니[1]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게 어찌보면 당연하지만, 신라와 백제는 현재 쉽게 접하는 삼국시대 지도처럼 건국 후 처음부터 동부와 서부를 다 가진 그런 영토 국가는 아니었다.

가령 신라는 맨 처음에는 수많은 진한 지역 소국들 중 하나였을 뿐이었는데, 신라만 해도 경주에서 말 그대로 바로 옆인 울산, 안강, 영천에도 각자 우시산국, 음즙벌국, 골벌국이 존재했을 정도니 초기 신라(사로국)가 얼마나 작은 나라였는지 알 수 있고, 이후 이런 작은 나라들을 하나하나 연합하고 복속해나가면서 우리가 아는 경상도 일대를 지배하는 신라가 된 것이다.

백제 역시 삼국사기 등의 기록에서는 백제가 건국된 이후 곧 마한을 복속시켰다고 나오나, 고고학 연구 상으로는 그 이후에도 오랜 기간 동안 독자적인 세력을 이룬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7차 마지막 개정 국사 교과서에서는 이 추정이 공식적으로 삽입되었다. 교과서는 마한이 천안, 익산, 나주 등을 중심지로 삼았다고 기술하고 있다. 실제로는 성장하는 백제에 밀리면서 천안 -> 익산 -> 나주 지방으로 차차 밀려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마한도 속을 들여다보면 목지국 같은 맹주격 국가가 있었고 수많은 마한계 소국들이 연맹체로 있거나 세력을 넓히거나 하였는데, 어떤 식으로 밀려나고는 최고(最古) 사서가 삼국사기밖에 남아있지 않는 등 기록이 워낙 일천해 알기 어렵다. 하지만 백제 고이왕 시기에 통역 오류로 인해 마한과 한군현이 정면으로 충돌한 기리영 전투의 기록에 따르면 대방태수가 전사하는 등 일부 소국들은 상당한 세력을 이뤘던 것으로 보인다. 이때 신분활국이 북부 마한 소국들의 리더였던 걸로 추정되는데 한군현의 반격으로 신분활국은 아예 멸망한다(...).

중국 정사 삼국지에도 당시 한반도 남부의 삼한 소국의 지배자는 신지라 하는데 그 중 일부에 호칭을 더한다고 쓰여 있으며, 삼한을 대표하는 목지국 진왕 이외에도, "신운견지보(臣雲遣支報) 안사축지(安邪踧支) 분신리아부례(濆臣離兒不例) 구사진지렴(狗邪秦支廉)" 즉 (해석에 따라 조금 차이가 나지만) 신운국의 견지보, 안야국의 축지, 분신리아국의 불례, 구야국의 진지염이 있다라고 쓰여 있다. 이에 대해서는 각각 마한의 신운신국(전남 지방의 침미다례국), 신분활국(백제 이전 경기 북부에서 가장 강했던 나라로 봄), 변한의 구야국(금관 가야의 전신), 안야국(아라 가야의 전신)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와 같이 백제와 신라가 흥하기 이전에도 각 지역별로 나름 주변 지방에 영향을 미친 강성했던 나라들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고고학적으로 이러한 나라들의 발전이 3세기 경 있었는지 밝히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는 점이 문제이다. 대표적으로 안야국)

삼한은 각각 백제, 신라, 가야로 판도가 정리되어 북쪽을 장악한[2] 고구려와 함께 삼국시대를 만들게 된다.

참고로 광개토대왕릉비에는 "내가 몸소 다니며 약취(略取)해 온 한인(韓人)예인(穢人)들만을 데려다가 무덤을 수호·소제하게 하라"는 구절이 나오는데 이 문구에 예인(穢人)들과 함께 나오는 한인(韓人)들이 바로 삼한인(三韓人)들이다.

삼한의 한(韓)은 고구려, 백제, 신라 등과 마찬가지로 당시 그 지역에 사는 집단들을 일컬어 부르는 명칭의 음차(音借)이다. 빌릴(借) 음(音)에 해당되는 한자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었던 신라, 고구려, 백제와 달리[3] 삼한은 선택할 수 있을 만큼 한자 문화가 흡수되기 전에 멸망했다.

음차자를 스스로 선택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한의 원래 발음 및 의미를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는 주장이 있는데, 이는 음차자를 스스로 선택하든 중국의 음차자를 쓰든 아무런 차이가 없다. 그들 나라도 학자들의 수많은 가설만 있을 뿐이지 아직까지 완벽하게 정확히 밝혀진 건 없다.

2.2. '삼국시대의 세 나라'로 의미 변화

사실 위에서처럼 삼한을 삼국 정립 이전 한반도 중남부로 보는 관점은 조선 후기 이익과 안정복의 동사강목 이후부터라고 한다. 마한, 진한, 변한의 삼한이 처음 기록된 정사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서는 위 단락대로 설명했지만,[4] 삼국통일전쟁이 벌어지는[5] 삼국 시대 후반부쯤 가면 삼한 = 고구려, 백제, 신라의 다른 표현으로 인식되었고 그것이 천년 이상 계속되었기 때문. 복잡하다

즉, 현대인들은 과거 기록을 토대로 백제, 신라를 삼한과 연결짓고 고조선, 부여, 고구려는 삼한과 별도로 인식하지만, 이것은 근대 역사학 지식이 축적된 결과물이고, 그 전 중세 시절엔 천 년 넘게 삼한 = 고구려 + 백제 + 신라로 인식했었다는 주장.[6] 조선 후기 실학자들이 고증해내기 전까진 마한, 진한, 변한은 고구려, 신라, 백제로 발전 및 대체되었다는 것이 전근대 지식인들의 인식이었다. 고구려인들이 스스로 남긴 고진 묘비명, 고현 묘비명에서도 고구려인들이 스스로를 삼한인으로 여겼다는 것이 드러난다.[7] 단지 진한 = 신라는 맞는데 마한과 변한 중 어느 쪽이 고구려이고 어느 쪽이 백제인지를 놓고 논쟁이 있었을 뿐. 가야 지못미 즉, 고대 삼한(三韓)이란 정체성은 마한, 진한, 변한에서부터 고구려, 백제, 신라로서 이어져 왔다고 볼 수도 있다.

수서(隋書), 당서(唐書)에서도 고구려, 백제, 신라를 삼한으로 칭하는 기록이 남아있다. 최소한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삼국이 정립된 이후에 삼국 = 삼한으로 칭하는 관점은 삼한 일통으로서 신라가 고구려와 백제를 멸망시킬 때 쓰던 정치적 구호로 쓰인 점도 있었으나 그 전부터 중국에서 한반도를 본 입장과 더불어 묘비명 등을 볼때 고구려, 백제, 신라도 자신들을 삼한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었다는 걸로 보인다. 수나라, 당나라의 역사 기록에도 삼국을 삼한이라고 칭하고 있는 것이 보인다. 고구려 왕족 출신으로 당나라에 투항한 인물인 고현의 묘지명에서도 스스로를 요동 삼한인이라고 칭하는 것을 보아 삼한은 고구려, 백제, 신라를 가리키는 말이 확실해보인다. 고려에서 삼한 공신을 책봉하거나 후일 조선이 대한제국을 자칭하면서 생각했던 한도 마한, 진한, 변한이 아니라 삼국의 삼한이다. 심지어 실학자들에 의해 삼한(마한, 진한, 변한)이 고구려, 백제, 신라와 동치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진 이후임에도 대한제국을 건국할 때의 교서를 보면 삼한을 고구려, 백제, 신라를 가리키는 용어로 사용했다. 이 외에도 한국을 뜻하는 한이라는 말이 넓은 의미의 요동처럼 고려 시대나 조선 시대에는 한민족의 거주 지역을 뜻하는 관용적인 말로 쓰였다.

2.3. '한민족, 국가, 문화권'의 통칭으로

한국을 뜻하는 삼한이라는 말이 넓은 의미의 요동처럼 고려시대조선시대에는 한민족의 거주 지역 혹은 문명세계관을 뜻하는 관용적인 말로 쓰였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조선이 대한 제국을 자칭하면서 생각했던 한도 마한, 진한, 변한이 아니라 삼국의 삼한이다.

애초에 신라가 삼한일통할 때 외쳤던 그 삼한은 고구려, 백제, 신라였다는 주장도 있다. 고구려는 마한, 백제는 변한, 신라는 진한으로 놓고 생각했던 것인데, 물론 이건 근대 역사학의 연구 결과로는 틀린 생각이지만, 신라나 고려가 외쳤던 삼한일통이 한반도 남부를 통합한 의미로 쓴 게 아니었다는 주장. 고구려, 백제, 신라도 스스로를 삼한이라고 자칭하며 어떤 공통적 인식은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이런 표현은 100여년 전에도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데, 1909년 위안스카이안중근을 위해 써 준 시에도 시적 표현으로 삼한이 등장한다. 링크 삭제 이것은 '한국'의 공식 국호에도 영향을 끼쳐서 대한제국의 국호를 정할 때 이 삼한에서 기인한 '대한'(大韓)을 택하였고, 이후 공화제 국가인 '민국'으로 바꿀 때도 마찬가지로 '대한'을 택하여서 대한민국이 되었다.

그러나 현대에는 삼한이 한반도 남부의 삼한을 칭하는 것이라는 어찌보면 진보된 역사학계의 영향으로 되레 이들을 먼저 떠올리는 경향도 강하다. 물론 한민족 혹은 그들의 거주 지역의 대명사로 삼한을 쓰더라도 보통 사람들은 문맥상 이해를 하는 경우가 많다.

3. 중국, 일본의 삼한 기록

중국의 정사(正史) 중 하나인 삼국지에는 고대의 삼한을 가리켜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그 나라 안에 무슨 일이 있거나 관가(官家)에서 성곽(城郭)을 쌓게 되면, 용감하고 건장한 젊은이는 모두 등의 가죽을 뚫고, 큰 밧줄로 그곳에 한 발〔丈〕쯤 되는 나무 막대를 매달고 온 종일 소리를 지르며 일을 하는데, 이를 아프게 여기지 않는다. 그렇게 작업하기를 권하며, 또 이를 강건한 것으로 여긴다."
其國中有所爲及官家使築城郭, 諸年少勇健者, 皆鑿脊皮, 以大繩貫之, 又以丈許木鍤之, 通日嚾呼作力, 不以爲痛, 旣以勸作, 且以爲健.

라는 말이 나오는데 과장이 아니라 사실이라면 흠좀무스럽다. 다만 학계에서는 이를 지게로 해석한다.[8] 또,
"주호(州胡)가 마한의 서쪽 바다 가운데의 큰 섬에 있다. 그 사람들은 대체로 키가 작고 말도 한족(韓族)과 같지 않다. 그들은 모두 선비족(鮮卑族)처럼 머리를 삭발하였으며, 옷은 오직 가죽으로 해 입고 소나 돼지 기르기를 좋아한다. 그들의 옷은 상의(上衣)만 입고 하의(下衣)는 없기 때문에 거의 나체와 같다. 배를 타고 왕래하며 한(韓)나라에서 물건을 사고 판다."
又有州胡在馬韓之西海中大島上, 其人差短小, 言語不與韓同, 皆髡頭如鮮卑, 但衣韋, 好養牛及豬. 其衣有上無下, 略如裸勢. 乘船往來, 巿買韓中.

라는 기록도 같은 책에서 등장하는데 여기서 주호국탐라국, 즉 제주도를 뜻한다고 추정하고 있다.[9]

일본서기에서는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을 일컫는 말로 진구 황후의 삼한정벌 문단에서 등장한다. 물론 당시 왜국의 국력으로 고구려와 백제, 신라의 정벌이 있었다고는 보기 힘들다. 진구 황후의 기록은 후에 정한론에 악용되기도 했다.

진구 황후 자체가 일본서기에 의하면 (스이닌 덴노(垂仁 天皇) 3년 3월 조)에 아메노히보코(天之日矛)라는 신라 또는 가야 왕자가 일본 열도로 도래하여 하리마노쿠니(播磨國)에 정착하여 덴노가 오미와노 오토모누시(大三輪 大友主)와 이치시노 나가오치(市磯 長尾市)를 하리마노쿠니에 파견하여 아메노히보코에게 왜 왔냐고 질문하니 왜국에 성황(聖皇)이 있어 왜국에 귀속하길 원한다고 하여 정착하여 낳은 후손이 (정확히 말하자면 그 후손이 덴노와 결혼하여 낳은 딸이) 진구 황후로 되어 있어 일본서기를 편찬할때 덴노가의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해 후일 창작된 글이라는 견해도 있고 진구 황후가 벌인 삼한정벌이 일본서기에 나타나는 백제 근초고왕과의 동맹으로 한반도 남부에서 벌인 마한(침미다례국)과 변한(가야)의 전쟁이 고구려, 백제, 신라와의 전쟁으로 각색되어진 것은 아닌가 하는 견해도 있다.

현 일본 오키나와 현과 아마미 제도를 지배한 류큐 왕국에서도 조선을 삼한으로 지칭한 예가 있다. 1458년(조선 세조 재위기)에 쇼 타이큐(尚泰久, 상태구) 왕의 명으로 주조된 만국진량의 종(万国津梁の鐘)[10]의 명문(銘文)에 류큐를 주변국에 비교하며 미화하는 내용이 적혀 있는데 조선을 삼한으로 적고 있다.
"류큐국은 남해의 승지에 위치하여 삼한(三韓 = 조선)의 빼어남을 모아 놓았고, 대명(大明 = 명나라)과 밀접한 관계에 있으면서 일역(日域 = 일본)과는 떨어질 수 없는 관계에 있다. 류큐는 이 한가운데에 솟아난 봉래도이다. 선박을 통해 만국의 가교가 되고, 이국의 산물과 보배가 온 나라에 가득하다"
琉球國者, 南海勝地, 而鍾三韓之秀, 以大明爲輔車, 以日域爲唇齒, 在此二中間湧出之蓬萊島也, 異産至寶, 充滿十方刹.

이 글에서 삼한이 외국 중에 제일 먼저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류큐인들이 조선을 가장 좋아했던 게 아닌가(?) 설레발 짐작하기도 한다.

4. 야요이와의 연관성

고고학적으로 야요이인들은 한반도 남부에서 도래한 민족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삼한은 지리적으로 왜와 가장 가까운 지역에서 형성되었고, 고대 일본에서 왜의 기원과 삼한의 기원이 같다고 기록된 책을 간무 덴노가 불태웠다는 기록이 있다. 기록을 보면 언어도 풍습도 달랐다고 기록되어 있지만, 부여와 말갈의 전신 읍루가 이웃동네라도 언어도 문화도 달랐듯 한반도 남부에서 삼한과 함께 발생한 다른 민족이 일본으로 도래했을 가능성 역시 있다. 당시 한반도 하나만 봐도 고구려, 진, 예, 옥저, 낙랑국, 삼한 등 수많은 민족과 나라들이 있었지만 석기, 청동기, 철기는 비슷한 편이었고 도래인인 야요이인도 이는 거의 비슷하다.

5. 둘러 보기

마한의 국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0px -10px"
감해국 | 감해비리국 | 건마국 | 고랍국 | 고리국 | 고비리국 | 고원국 | 고탄자국 | 고포국 | 구로국 | 구사오단국 | 구소국 | 구해국 | 내비리국 | 노람국 | 대석삭국 | 막로국 | 만로국 | 모로비리국 | 모수국 | 목지국 | 백제국 | 벽비리국 | 불미국 | 불사분사국 | 불운국 | 비리국 | 비미국 | 사로국 | 상외국 | 소석삭국 | 소위건국 | 속로불사국 | 신분활국 | 신소도국 | 신운신국 | 신흔국 | 아림국 | 여래비리국 | 염로국 | 우휴모탁국 | 원양국 | 원지국 | 일난국 | 일리국 | 일화국 | 임소바국 | 자리모로국 | 지반국 | 지침국 | 첩로국 | 초리국 | 초산도비리국 | 치리국
}}}
}}}

{{{+1 [[변한|{{{#FFFFFF 변한의 국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0px -10px"
감문국 | 거칠산국 | 고순시국 | 고자국 | 구야국 | 군미국 | 독로국 | 미리미동국 | 미오야마국 | 반노국 | 악노국 | 안야국 | 벽진국 | 비지국 | 탁순국
}}}
}}}

진한의 국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0px -10px"
삼국지 위서 동이전 기록
사로국 | 기저국 | 불사국 | 근기국 | 난미리미동국 | 염해국 | 군미국 | 여담국 | 호로국 | 주선국 | 마연국 | 우유국
삼국사기 기록
감문국 | 골벌국 | 다벌국 | 비지국 | 소문국 | 실직국 | 압독국 | 우시산국 | 음즙벌국 | 이서국 | 초팔국
}}}
}}}




[1] 고대의 강역 자체가 불분명한 측면이 너무 많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2] 사실 고구려도 처음엔 작은 나라에서 시작해 부여나 낙랑, 옥저 등을 전부 정리하고 우리가 아는 한반도 북부와 만주의 고구려가 될 때까지 수백 년이 걸렸다.[3] 예를 들어 신라는 사로, 시라, 서야, 서나 등으로 표기되었는데 이는 모두 당시의 신라 고유어(순수 신라말)를 음차한 것이다. 이는 이탈리아(Italia)를 이태리(伊太利, イタリー), 의대리(意大利, Yìdàlì) 등으로 부르는 것과 마찬가지다. 후에 '나날이 새로워져 사방을 망라한다'는 뜻으로 새로울 신(新)에 망라할 라(羅)를 써서 신라라 하였다. 신라처럼 이렇게 음차할 한자를 스스로 선택하지 못 한 나라는 중국에서 한자로 가차한 이름이 알려지게 된다.[4] 마한, 진한, 변한에 대해 서술하고 있는 중국 삼국지 위서 동이전에서는 이를 한전(韓傳)이라고 쓰고 있지 삼한이라고 기록하고 있진 않다.[5] 물론 삼국통일이라는 개념부터가 맞냐는 것도 논쟁거리긴 하다. 항목 참조.[6] 실제 당대 기준으로 로마 제국이라 불렸던 동로마 제국이 현재는 동로마 제국이라 불리는 것, 헬라스가 원어지만 로마식 표현인 그리스라 불리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다. 고조선이 실제론 조선인 것처럼, 역사 용어는 실제 당시를 정확히 반영하지 않을 수 있다.[7] 고요묘 집안은 진변(辰卞)에서 존귀했고 명성은 순기(珣琪)처럼 두터웠다, 고진 공은 곧 부여의 귀종(貴種)이며, 진한(辰韓)의 영족(令族), 고현 부군(府君)의 휘(諱)는 현(玄)이요 자(字)는 귀주(貴主)로서 요동(遼東) 삼한인(三韓人), 고모 군의 휘는 모요 자는 구이고 안동사람이다. 가문은 진한에서 융성하고 다른 명문의 명예를 모두 압도하였다. 부여융 공은 이름이 융이고 자도 융으로, 백제 진조인(辰朝人)이다.[8] 삼국지를 지은 진수는 한반도에 와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 따라서 삼국지 위서 동이전 부분은 대부분 들은 내용을 적은 것인 만큼 재해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9] 마한 서쪽이라고 해서 환빠들이 이런저런 억측을 내놓고 있지만, 사학계에서는 당시 중국인들이 한반도와 그 주변에 대한 지리를 잘 몰라서 잘못 기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자세한 건 주호국 문서 참조.[10] 일본 정부에 정식으로 등록한 명칭은 구 슈리성 정전종(旧首里城正殿鐘)이다. 만국진량의 종은 흔히 부르는 이름이다. 참고로 만국진량은 세상 모든 나라를 연결하는 가교(架橋)라는 의미인데, 각국과 교역하던 류큐 왕국을 상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