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6 17:08:51

변한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원삼국시대
-2 ([[틀:관련 문서]]에 대한 규정 개정 [[https://namu.wiki/thread/KfSNgmwNQnhvZoxFTcSh44|토론]]이 진행 중입니다.)
한국사 韓國史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상고시대 고조선
위만조선
예맥 한사군 삼한
원삼국시대 부여 임둔군 진번군 현도군 낙랑군 마한 변한 진한 우산 주호
옥저 동예 대방군
삼국시대 고구려 낙랑국 백제 목지국 가야 신라 탐라
고구려 백제 신라
고구려부흥운동 안동도호부 보덕국 백제부흥운동
남북국시대 발해 신라
후삼국시대 태봉 후백제 신라
고려
고려시대 발해부흥운동 고려
고려
동녕부 쌍성총관부 고려 탐라총관부
고려
조선시대 조선
구한말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조선 대한 광복군 정부
대한 국민 의회 한성 정부 상해임시정부
상해임시정부
남북분단 조선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소련군정 미군정
북조선인민위원회 대한민국 1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2공
군정
3공
4공
5공
6공
}}}}}} ||




위서(魏書)
{{{#!folding [ 펼치기 · 접기 ]1권 -1 {{{#ffffff 「무제기(武帝紀)」}}} 2권 -1 {{{#ffffff 「문제기(文帝紀)」}}} 3권 -1 {{{#ffffff 「명제기(明帝紀)」}}}
조조 조비 조예
4권 -1 {{{#ffffff 「삼소제기(三少帝紀)」}}} 5권 -1 {{{#ffffff 「후비전(后妃傳)」}}} 6권 -1 {{{#ffffff 「동이원유전(董二袁劉傳)」}}}
조방 조모 조환 무선황후 문소황후 문덕황후 명도황후 명원황후 동탁 원소 원술 유표
7권 -1 {{{#ffffff 「여포장홍전(呂布臧洪傳)」}}} 8권 -1 {{{#ffffff 「이공손도사장전(二公孫陶四張傳)」}}}
여포 장홍 공손찬 도겸 장양 공손도 장연 장수 장로
9권 -1 {{{#ffffff 「제하후조전(諸夏侯曹傳)」}}} 10권 -1 {{{#ffffff 「순욱순유가후전(荀彧荀攸賈詡傳)」}}}
하후돈 하후연 조인 조홍 조휴 조진 하후상 순욱 순유 가후
11권 -1 {{{#ffffff 「원장양국전왕병관전(袁張凉國田王邴管傳)」}}}
원환 장범 양무 국연 전주 왕수 병원 관녕
12권 -1 {{{#ffffff 「최모서하형포사마전(崔毛徐何邢鮑司馬傳)」}}}
최염 모개 서혁 하기 형옹 포훈 사마지
13권 -1 {{{#ffffff 「종요화흠왕랑전(鍾繇華歆王朗傳)」}}} 14권 -1 {{{#ffffff 「정곽동류장류전(程郭董劉蔣劉傳)」}}}
종요 화흠 왕랑 정욱 곽가 동소 유엽 장제 유방
15권 -1 {{{#ffffff 「유사마량장온가전(劉司馬梁張溫賈傳)」}}} 16권 -1 {{{#ffffff 「임소두정창전(任蘇杜鄭倉傳)」}}}
유복 사마랑 양습 장기 온회 가규 임준 소칙 두기 정혼 창자
17권 -1 {{{#ffffff 「장악우장서전(張樂于張徐傳)」}}}
장료 악진 우금 장합 서황
18권 -1 {{{#ffffff 「이이장문여허전이방염전(二李藏文呂許典二龐閻傳)」}}}
이전 이통 장패 문빙 여건 허저 전위 방덕 방육 염온
19권 -1 {{{#ffffff 「임성진소왕전(任城陳蕭王傳)」}}}
조창 조식 조웅
20권 -1 {{{#ffffff 「무문세왕공전(武文世王公傳)」}}}
조앙 조삭 조충 조거 조우 조림 조곤 조현 조간 조표 조정 조림
21권 -1 {{{#ffffff 「왕위이유부전(王衛二劉傳)」}}} 22권 -1 {{{#ffffff 「환이진서위노전(桓二陳徐衛盧傳)」}}}
왕찬 위기 유이 유소 부하 환계 진군 진교 서선 위진 노육
23권 -1 {{{#ffffff 「화상양두조배전(和常楊杜趙裴傳)」}}} 24권 -1 {{{#ffffff 「한최고손왕전(韓崔高孫王傳)」}}}
화흡 상림 양준 두습 조엄 배잠 한기 최림 고유 손례 왕관
25권 -1 {{{#ffffff 「신비양부고당륭전(辛毗楊阜高堂隆傳)」}}} 26권 -1 {{{#ffffff 「만전견곽전(滿田牽郭傳)」}}} 27권 -1 {{{#ffffff 「서호이왕전(徐胡二王傳)」}}}
신비 양부 고당륭 만총 전예 견초 곽회 서막 호질 왕창 왕기
28권 -1 {{{#ffffff 「왕관구제갈등종전(王毌丘諸葛鄧鍾傳)」}}} 29권 -1 {{{#ffffff 「방기전(方技傳)」}}}
왕릉 관구검 제갈탄 등애 종회 화타 두기 주건평 주선 관로
30권 -1 {{{#ffffff 「오환선비동이전(烏丸鮮卑東夷傳)」}}}
오환족 선비족 부여 고구려 읍루 예맥 동옥저 마한 진한 변한
||<:><#008000><tablewidth=100%> 촉서(蜀書)로 이동 ||<:><#AA1111>오서(吳書)로 이동 ||
}}}||

1. 소개2. 변한 12개국3. 관련 기록4. 참고 자료5. 기타

1. 소개

弁韓

고대 한반도 삼한전라남도, 경상남도 인근에 위치했던 12개의 부족 국가 연맹체에서 후에는 가야로 칭해지게 되었다. 사실 가야는 백제신라와 달리 멸망하는 순간까지 중앙 집권형 고대국가로 변화하지 못하고 마지막까지 소국의 모임에 불과했기 때문에, 몇백년의 기간 동안 바뀌는 부분은 있지만 큰 틀에서는 변한 = 가야라고 볼 수 있다.[1]

변한과 진한을 합쳐 변진(弁辰)으로 표기되는 경우도 있다. 당대 기록인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따르면, 현대에는 같은 경상도로 묶인 진한 지역과는 언어, 법속, 의식주 똑같고 단 제사 풍속만 다르다고 한다.[2][3] 애초에 진한과 변한 사람들은 뒤섞여 산다(雜居)고 표현하고 있었으므로 경계 자체가 뚜렷하지 않았다. 고고학적으로도 진한과 변한이 구분되는 부분은 그다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얼핏 보면 낙동강이 변한과 진한의 경계선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세세하게 따지면 부산지역 같이 낙동강 동쪽이 변한권이라든가 반대로 낙동강 서쪽이 진한권인 경우도 있었다. 대체로 낙동강 상류는 진한에, 중류와 하류는 변한인 편이었다.

변한 지역이 그대로 이어진 가야도 그렇지만, 철광석 생산으로 유명해 마한, 한사군, 동예, 등이 모두 변한의 철을 사갔다. 변한에서는 철이 화폐처럼 사용됐다고 한다.

여러 나라가 있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유력한 나라는 구야(狗邪)국, 즉 지금의 김해시금관국의 전신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 안야(安邪)국(지금의 함안군안라국의 전신)이 꼽힌다. 이 두 나라는 삼국지 동이전에서 명목상 삼한의 지배자였던 월지국 진왕의 호칭에도 변한 중 유이하게 들어갈만큼 변한 성읍국가 중 돋보이는 위상이 있었을 것으로 보이며, 실제로 이후 가야 시기까지 주변국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선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4] 특히 구야국은 삼국지 위지 인전에서도 왜국으로 가는 길을 설명할 때 기점으로 소개되는 등 변한시대의 교통의 요지였던 것을 엿볼 수 있으며, 위에 나온 활발한 철무역에 관해서도 특히 무게가 많이 나가는 철재의 운반은 낙동강 등 수운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상식적인데 낙동강 최하류 입출구에서 대부분의 변한 상류 지역 수운을 제어할 수 있는 구야국은 지리적으로 매우 큰 이점을 가지고 있었다.[5]

2. 변한 12개국

{{{+1 [[변한|{{{#FFFFFF 변한의 국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진나라
→ 가야의 역대 국왕
감문국 거칠산국 고자국 미리미동국 미오야마국 벽진국 비지국 탁순국
}}}||

변한의 구성국 목록및 추정되는 위치이며, 변한의 역사는 아직까지 추측 뿐이다. 이병도설과 천관우설, 정인보설, 김태식설 등이 있다.

그나마 비정되는 정설이 있는 케이스는 금관국안라국으로 이어질 것이 거의 분명한 구야국과 안야국, 그리고 밀양과 고성으로 비정되는 미리미동국과 고자미동국 정도. 나머지는 누가 무슨 주장을 해도 뭐라고 말할 수 없는 수준이다. 아래 표에서는 보통 비정되는 지역, 그리고 이설 순으로 소개.
국가명 현재 추정 위치 소개
감로국(甘路國) 경상북도 김천시 개령면. 거창군설도 있다. 이 지역은 삼국사기에서는 진한으로 표기되고 일찌감치 신라 영역에 편입되었다.
고순시국(古淳是國) 경상남도 진주시 일대. 천관우는 경상남도 사천시 일대로 비정했다.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 경상남도 고성군 일대 후에 고자국(소가야)으로 발전
구야국(狗邪國) 경상남도 김해시 후에 금관국(금관가야)으로 발전
군미국(軍彌國) 경상남도 사천시 곤양면과 곤명면 일대
독로국(瀆盧國) 부산광역시 동래구 일대. 혹은 경상남도 거제시 일원 '와 이웃해 있다'고 위치가 암시되어있다. 부산 지역을 지칭할 경우 거칠산국(居漆山國)이라고도 하며, 거제도로 볼 경우 두 나라는 별개의 나라가 된다.
미리미동국(彌離彌凍國) 경상남도 밀양시 일대
미오야마국(彌烏邪馬國) 경상남도 창원시 일대. 이병도고령군으로 비정했지만 이 지역은 반파국의 땅이다. 이후 골포국으로 발전한다.
반로국(半路國) 경상북도 고령군 일대 후에 대가야로 발전. 반로국(半路國)이라는 표기가 반파국(伴跛國)의 오기라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악노국(樂奴國)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안야국(安邪國) 경상남도 함안군 일대 후에 안라국(아라가야)으로 발전한다.
접도국(接塗國) 경상남도 함안군 칠원면 후에 칠포국으로 발전한다.
주조마국(走漕馬國) 경상북도 김천시 조마면, 함안군 칠원, 함양군설 등.

3. 관련 기록

3.1. 정사 삼국지

弁辰亦十二國, 又有諸小別邑,各有渠帥, 大者名臣智, 其次有險側, 次有樊濊, 次有殺奚, 次有邑借。有已國, 不斯國, 弁辰彌離彌凍國, 弁辰接塗國, 勤耆國, 難彌離彌凍國, 弁辰古資彌凍國, 弁辰古淳是國, 奚國, 弁辰半路國, 弁樂奴國, 軍彌國(弁軍彌國), 弁辰彌烏邪馬國, 如湛國, 弁辰甘路國, 戶路國, 州鮮國, 馬延國, 弁辰狗邪國, 弁辰走漕馬國、弁辰安邪國, 馬延國, 弁辰瀆盧國, 斯盧國, 優由國。弁,辰韓合二十四國,大國四五千家, 小國六七百家,總四五萬戶。其十二國屬辰王。辰王常用馬韓人作之, 世世相繼。辰王不得自立爲王。【魏略曰 明其爲流移之人 故爲馬韓所制。】
변진(弁辰 = 변한) 또한 12국이다. 여러 작은 별읍(別邑)이 있고 각각 거수(渠帥)가 존재하는데 큰 것은 신지(臣智)라 하고 그 다음은 험측(險側), 그 다음은 번예(樊濊), 그 다음은 살해(殺奚), 그 다음은 읍차(邑借)가 있다.
변한과 진한은 모두 24개국인데 대국은 4천 - 5천 가(家), 소국은 6백 - 7백 가(家)로 총 4만 - 5만 호이다. 그 12국은 진왕(辰王)에 속한다. 진왕은 항상 마한 사람이 맡아 세세토록 계승한다.

弁辰與辰韓雜居,亦有城郭。衣服居處與辰韓同。言語法俗相似,祠祭鬼神有異,施皆在戶西。其瀆盧國與倭界。十二國亦有王,其人形皆大。衣服,長髮。亦作廣幅細布。法俗特嚴峻。
변진은 진한과 잡거하고 또한 성곽이 있다. 의복, 거처는 진한과 같다. 언어와 법속이 서로 비슷한데 귀신에 제사 지내는 것은 다른 점이 있고, 부엌을 문의 서쪽에 둔다. (변진) 독로국은 왜와 접한다. 12국에 또한 왕이 있는데 그 사람의 형체가 모두 크다. 의복은 청결하고 머리카락이 길며 또한 광폭세포(廣幅細布.폭이 넓고 고운 베)를 짓는다. 법속이 특히 준엄하다.
《삼국지》 위서 오환 선비 동이전

접한다 이 부분을 왜 강조하냐면, 경계를 이루어서 접한다는 의미인데 이는 한반도에 있는 변한과 일본 본토의 왜로 해석하면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독로국을 대한 해협을 사이에 두고 대마도와 접하고 있는 부산 지역으로 비정하는 것이지만, 이걸 기준으로 해도 접한다는 표현을 쓰기 좀 뭐한 것이 사실이다. 아래에 있는 후한서 동이 열전의 近倭라는 표현과 비교해보자.

천관우(千寬宇)는 이에 대하여, ‘접(接)’에는 간단한 사서(辭書. 辭典사전)에도 나와 있듯이 ‘연속(連續)’의 뜻과 함께 ‘근(近)’의 뜻이 있어, 위의 경우는 “독로국(瀆盧國)은 왜(倭)와 지경이 가깝다”는 뜻으로 보아야 한다. “왜인(倭人)은 대해중(大海中)에 있다”는 것이 「왜인전(倭人傳)」의 대전제이기 때문이라 했다.[6]

김정학(金廷鶴)은 “한은 대방의 남쪽에 있다. 동쪽과 서쪽은 바다로 끝이 났고, 남쪽은 왜와 접한다.”에 대해 “남쪽에 왜(倭)와 접(接)한다”고 했는데, 진수(陳壽)가 자료로 한 『위략(魏略)』에는 이 문구(文句)가 없다. 즉 『한원(翰苑)』에 적혀 있는 『위략(魏略)』의 일문(逸文)에는 “한(韓)은 대방(帶方)의 남쪽에 있고, 동서(東西)는 바다로 끝이 났다”고 되어 있다. 진수는 실제로 삼한 지방을 여행한 일이 없으며, 『위략(魏略)』을 자료로 하여 문장을 엮었기 때문에, 한의 남쪽에 왜(倭)가 있다는 지식에서, “남쪽은 왜(倭)와 접(接)한다”고 문장을 엮었을 것이다. 따라서 이것은 실제로 한(韓)과 왜(倭)가 땅을 접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없다.

진왕은 스스로 즉위하지는 못한다.[7] 이저국, 불사국,변진미리미동국, 변진접도국, 근기국, 난미리미동국, 변진고자미동국, 변진고순시국, 염해국, 변진반로국, 변(진)낙노국, 군미국, 변(진?)군미국, 변진미오사마국, 여담국, 변진감로국, 호로국, 주선국, 마연국, 변진구야국, 변진주조마국, 변진안야국, 마연국, 변진독로국, 사로국, 우유국이 있다. 26개국이나 마연국 중복이고 군미국과 변군미국을 동일한 국가로으로 본다면 24개국이 된다.

3.2. 후한서

弁辰與辰韓雜居, 城郭衣服皆同, 言語風俗有異. 其人形皆長大, 美髮, 衣服絜清. 而刑法嚴峻. 其國近倭, 故頗有文身者.
변진(弁辰)은 진한과 잡거하는데 성곽(城郭), 의복(衣服)이 모두 같고 언어와 풍속에 다른 점이 있다. 그 사람들의 형체가 모두 장대(長大)하며 머릿결이 곱고 의복이 청결한데 형법은 엄준(嚴峻)하다. 그 나라가 왜(倭)와 가까워서 문신한 자가 상당히 많다.
《후한서》 동이 열전

4. 참고 자료

5. 기타

박혁거세 재위 19년(기원전 39년) 변한이 나라를 들어 항복했다(十九年, 春正月, 卞韓以國來降.)는 기록이 존재하지만 당시 신라는 경주 지역 이외로 세력을 뻗지 못했고, 신라의 가야지역 공략은 6세기 법흥왕-진흥왕 시기에 주로 이루어져 이 때 변한지역을 지배했을 가능성은 없는 편. 비슷하게 백제 온조왕 시기(기원후 1세기)의 미한정벌이 후대의 사건을 앞당긴 것으로 평가받는 거랑 비슷하다.

[1] 변한과 가야가 연결되는 것인지 구별되는 것인지, 구분한다면 어느 시점으로 구분할지는 학계에서 의견이 통일되어있지 않다. 학계 쪽 용어로는 전기론(前期論)과 전사론(前史論)이라고 한다. 대체로는 3세기 말에서 4세기 초쯤을 구분시점이라고 보는 편이다. 이 전까지는 지역별로 특색있는 유물이 나타나지 않고, 변한과 진한이 제사 빼곤 비슷했다는 삼국지 기록과 일치하기 때문[2] 주보돈은 삼국지 기사에서 진한인의 경우 이주민이라는 자의식이 있다고 나오는데 반면 변한인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는 것으로 미루어, 비록 진한과 변한 모두 토착인이 다수긴 하지만 지배집단이 외래계인 진한과 토착인인 변한으로 나눠진다면, 모시는 조상신이 다르다는 것이 삼국지를 쓴 중국인에게는 제사를 지내는 신이 다른 것으로 비춰진 것이 아닐까 추론하기도 했다.[3] 어차피 제사의 예법이란 건 보수적인 문화라 현대에도 집안마다, 소지역마다 서로 신기해할 정도로 다른 경우가 많으니 유의미한 차이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4] 가야 후기의 맹주격이었던 대가야가 있었던 고령군에서는 아직 변한 시대까지는 그다지 주변지역보다 특출난 모습을 고고학적으로 찾아보기 힘들다.[5] 이런 김해 금관국 세력이 훗날 쇠퇴하는 것도 낙동강 동안을 대략 신라가 장악하면서 낙동강은 교통로에서 최전방 경계선으로 바뀌게 되고, 대가야 등이 섬진강 같은 대체루트를 뚫으면서 교통에서 소외되었기 때문이다.[6] 천관우. 1976년. 『가라사 연구』. 서울 : 일조각. 1991년. 201쪽.[7] 위략에 이르기를 유이민이 뛰어났으므로 마한의 제어를 받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