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2 21:36:57

위만조선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조선'이라는 이름을 가진 다른 단어에 대한 내용은 조선(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한국사 韓國史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상고시대 고조선
위만조선
예맥 한사군 삼한
원삼국시대 부여 임둔군 진번군 현도군 낙랑군 마한 변한 진한 우산 주호
옥저 동예 대방군
삼국시대 고구려 낙랑국 백제 목지국 가야 신라 탐라
고구려 백제 신라
고구려부흥운동 안동도호부 보덕국 백제부흥운동
남북국시대 발해 신라
후삼국시대 태봉 후백제 신라
고려
고려시대 발해부흥운동 고려
고려
동녕부 쌍성총관부 고려 탐라총관부
고려
조선시대 조선
구한말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조선 대한 광복군 정부
대한 국민 의회 한성 정부 상해임시정부
상해임시정부
남북분단 조선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소련군정 미군정
북조선인민위원회 대한민국 1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2공
군정
3공
4공
5공
6공
}}}}}} ||




조선
朝鮮
(위만조선)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History_of_Korea-108_BC.png
-1 ▲BCE 108년 당시 고조선 세력도[br]△평양 부근의 별 모양이 수도 왕검성이다.
존속 기간BC 194년 ~ BC 108년 (86년)
위치한반도 북부 일대
수도왕검성[1]
정치 체제군주제
국가 원수(王)
주요 군주위만(BC 194~?)
우거왕(?~BC 108)
국성
문자사료 부족[2]
언어고대 한국어(?)[3]
화폐오수전, 명도전(?)
종교한반도 토착 종교
종족예맥[4]
성립 이전단군조선
주요 사건기원전 194년 위만 반란→위만 조선 개창
기원전 109년 고조선-한(漢) 전쟁 발발
기원전 108년 우거왕 암살→한사군 설치
멸망 이후한의 한사군 설치

1. 개요2. 역사
2.1. 위만
2.1.1. 위만: 조선인인가? 연인인가?
2.2. 우거 왕과 위만 조선의 멸망 그리고 부흥 운동.
3. 정치 사회4. 주변국과의 관계
4.1. 흉노와의 관계4.2. 전한과의 관계4.3. 진나라와의 관계
5. 위만조선은 철기 시대의 시작인가?6. 역대 국왕
6.1. 계보도
7. 관련 서적8. 관련 문서9. 둘러보기

1. 개요

고조선의 시대적 구분 중 하나로, 국성을 따라 위씨조선(衛氏朝鮮)이라고도 칭한다. 위만(衛滿)을 시조로 한다. 『사기』 조선전(朝鮮傳)과 『한서』 조선전 등의 중국 문헌기록에 등장하는 우리 나라 최초의 고대 국가로,[5] 기원전 194년에서 기원전 108년까지 존속하였다.

지금의 베트남 일대에 조타(남월)가 현지인에 동화되고 세웠다가 한무제에 의해 멸망한 남월과는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성립정황과 멸망과정이 비슷하다.

2. 역사

2.1. 위만

시조인 위만(衛滿)은 연나라(燕) 출신의 사람인 것으로 되어 있으며, 사기에서는 연왕(燕王) 노관(盧綰)이 한(漢)나라에 반(叛)하다 실패하여 흉노로 도망하자 그 밑에 있던 위만은 무리 1,000여 명을 모아 동쪽으로 패수(浿水)를 건너 상하장(上下障)이라는 곳에 정착하였다 한다. 당시 고조선은 비왕의 뒤를 이어 평안도 지역에 정착한 준왕의 시대로, 위만은 요동태수(遼東太守)로부터 변방을 방어하는 외신(外臣)의 직함을 받았다. 그런데 차츰 그는 진번조선(眞番朝鮮)과 연(燕)·제(齊)의 유민들을 모아 왕 노릇을 하다가, 끝내는 준왕을 내몰고 왕검성(王儉城)에 도읍을 정하였다. 이때가 중국 한나라 혜제(惠帝) 1년(기원전 194년)이다.

위만은 연나라어와 조선말에 능통하였고 주변 사정에 정통했으며, 주위의 진번 등을 복속시켜 영토의 확장을 꾀한 것으로 보아 상당히 유능한 무장이며 정치가였던 것으로 보인다.

2.1.1. 위만: 조선인인가? 연인인가?

(1) 조선인: 위만이 본래 조선 사람이었다는 설이 있다. 그 증거라는 게 "상투를 틀었다"와 "오랑캐의 옷을 입었다"가 있다. 교과서에 따라 '조선인의 옷'이나 '흰 옷'이나 '만이복'으로 나오기도 한다. 정확히는 위만이 연에서 조선으로 올 때 “상투를 틀고 조선 옷을 입었다(魋結蠻夷服)”고 묘사되어 있다. 또한 위만은 당시 조선의 정권을 뺏은 이후 국호를 그대로 조선이라 한 것으로 보아 위만을 조선인 계통의 자손으로 본다. 요즘의 '위만 = 조선인'설은 고조선의 중심지에 대한 학설 중 정설인 '요동 => 평양 중심 이동설'을 전제로 하고 있다. 연나라 장수 진개에게 사방 2000리를 뺏기고 나서 고조선의 중심지가 요동에서 평양 지역으로 이동했다는 것. 이 이동설을 기본으로, 연나라 장수 진개에게 침략당한 이후 많은 조선인들이 중국에 끌려가거나 연나라와 그 뒤를 이은 진나라의 지배하에 요동 지방에서 지냈는데, 위만이 그들 중 하나였고, 요동 지방의 고조선인들을 이끌고 당시 고조선에 귀순했다고 설명한다. 그 근거로 고조선 ~ 삼한 시절 처럼 왕권이 약할 때는 듣보잡이 왕위에 오르면 쫒겨나거나, 내분이 일어나거나 하기 쉽기 때문에 자기 수족을 요직에 앉혀 권력을 강화시키려 할 텐데 현지인들이 높은 관직에 많이 올랐다는 기록도 있고 고조선의 세력이 약해지지도 않았다. (사실은 기록이 너무 적어서 현지인이 관리에 얼만큼 올랐는지 등은 정확히 알 수 없다가 정답이다.) 그러니까 위만을 중심으로해서 유이민 세력과 고조선의 결합이 매우 자연스러웠다는 것.

(2) 연인 내지는 절충적 시도: 호복을 입었다거나 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남월(현재의 베트남)에 간 조타는 북중국인 연 출신이지만 현지인의 모습을 하고 현지인에 어우러져 지배자가 된 역사가 동시대에 있다. 또한 연나라가 조선을 공격한 것은 위만보다 60여 년 전인 BC-250년경으로 추정되는데 만일 위만이 지금과 같은 민족주의적 개념이나 국적이 없던 그 시대에 3대가 외국에서 산 사람이었다면 그런 그를 굳이 조선인이라고 불러야 하는지도 의문이다. 다만 '위만 = 조선인'설을 부정하는 측에서도 이 이동설을 토대로 연나라 출신이지만 이 과정에서 조선인들과 접촉하여 어느 정도 조선의 문화에 동화된 상태였다는 추측을 하기도 한다.

(3) 무의미하다: 해당 내용을 정독하고 고민한 사람이라면 알수 있듯이 이는 큰 의미가 없다. 남월에 진나라 장군 출신인 조타가 갔다고 해서 그 당시 베트남이 진나라의 역사가 되는 것이 아니며 마찬가지로 그가 조선인이든 아니든 위만의 출신 성분이 그 당시 조선의 정체성을 결정하지는 않는다. 민족적 요소는 기원전 시대에 고려할 바가 아니며 그렇게 따지면 알렉산더가 점령한 그리스, 페르시아와 이집트의 이후 역사가 전부 마케도니아사에 편입되는 것인가? 단지, 위만의 등장은 외래의 강대한 세력에 의해 한반도 북부에서 중국과 떨어져 있던 조선이 한대 확장에 의해 직접적인 교류가 생기고 동북아시아사에 편입되었다는 의미를 가질 뿐이다.

2.2. 우거 왕과 위만 조선의 멸망 그리고 부흥 운동.

위만은 왕위를 아들에, 다시 손자에 이어 주었는데 아들에 대해선 기록이 없고 그 손자가 고조선의 마지막 왕인 우거왕이다. 이와 같이 국가적 정체성이 갖추어지기 시작했으며 우거왕 대에 이르러서는 진번, 임둔 등 주변지역을 복속해 현재의 한반도 북부 대부분 지역 및 남만주 일부에 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었으며 한반도 남부 지역의 중국과의 교류를 방해할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한 무제의 확장 정책 하에서 기원전 109년 ~ 108년 조선 원정이 있었으며 왕검성 전투 등 원정 자체는 성공적이지 못했으나 왕자인 장을 비롯한 주요 세력의 자발적 이탈이 빌미가 되어 멸망하였다.

하지만 고조선 멸망에 공헌해 봉직 / 직위를 수여받은 자들 중 일부는 부흥 운동으로 추정되는 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니계상 참은 기원전 99년 조선인을 숨긴 죄로 하옥되어 죽었으며 우거 왕의 아들 장항도 모반을 꾀하다가 참수 당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3. 정치 사회

위만 조선은 고조선의 역사발전 단계상에서 후기(將軍職)로 편제하여 국가적 체제를 갖추어 나갔다. 정치적 지배 체제를 갖춘 고조선은 국가적 통치를 위해 일정 지역들을 지역적 구분을 두고 통치하는 체계를 가지고 있었음도 확인된다.

결국 위만 조선의 국가 형태는 최고 수장인 국왕을 정점으로 하여 재지수장층의 누층적 지배를 기본으로 하는 국가 형태였다. 한대에 기록된 8조금법의 내용이나 비왕, 대부와 같은 재지수장층을 기본으로 하는 기초적 관료 체계가 형성되기는 하였으나, 삼국 시대 중기나 동시대 한에 상응하는 충분한 관직 및 통치 체제는 발전되지 못하였다. 다만 우세한 병기와 군사력을 바탕으로 주변 지역에 대한 정복을 통해 광역의 영토를 가졌고, 정복 지역에 대해 공납적 지배관계를 실현하는 국가 형태를 띠고 있었다. 이러한 상태는 삼국 초기까지 이어지다가 4세기 이후 고대 국가가 완성되면서 공동체적 제약을 극복하고 왕에 의한 전제적 고대 국가가 완성되었다고 본다.

위만 조선 시기 조선은 기원전 3세기 연 침략으로 만들어진 평양 주변부의 조선에서 벗어나 그 영향력을 한반도 북부 전체로 확대하였다. 학자에 따라 이견이 심하나 직접적 지배는 청천강까지 확실시되고 있으며 이후 현도군의 설치로 미루어보건대 가장 강성할 때는 요동 반도에 위치한 천산 산맥 ~ 압록강 일대를 완충지역으로 하여 중국과 마주한 듯 보인다. (한의 창해군 설치 시도의 실패, 연화보 - 세죽리 문화 등의 존재) 이외에도 한반도에서 주변 부족 내지 부족연합들을 다수 복속시키며 진번(황해도 지역으로 비정) 및 임둔(함남 지역으로 비정)을 영향력 아래로 끌어들였으며 남쪽의 세형 동검 문화권에 비해 우세한 문화적 정치적 위치를 차지한 듯하다. 이후 한사군 시절에조차 진번과 임둔의 모든 지역을 통솔하지 못하고 이들이 후한대까지 점차적으로 이탈했음을 생각한다면 위만조선 전성기에는 한반도 북부 사회에 상당한 정치적 영향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4. 주변국과의 관계

4.1. 흉노와의 관계

흉노는 위만조선과 국경을 접하고 있었다고 한다. 전한이 위만조선이 멸망할 때 흉노의 왼팔이 잘렸다고 중국 사서에서 표현하기도 하였으며 위만 조선 왕이 내린 작호 중 하나인 비왕(裨王)은 흉노족의 비소왕(裨小王)에서 따온 말로 추정된다. 당시 위만조선이 흉노와 연계하여 아마 한나라에 대항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전한과 마찰이 생겼을 수 있다.

4.2. 전한과의 관계

위만조선에 전한의 사람들이 많이 귀화도 하고 교류도 활발히 하는등 처음에는 사이가 좋았다. 하지만 무역독점, 신하국이 되라는 등 마찰이 점차 생기자 전쟁이 벌어졌고 결국 위만 조선은 그로 인한 내분으로 멸망하고 만다. 이 중 많은 유민들은 사로국(신라)에 정착한다.

4.3. 진나라와의 관계

그 당시 진나라전한과 직접 교류를 하려 했으나 당시 위만 조선은 남쪽의 진나라가 한나라와 직접 교역하는 것을 막고 교역할 때는 반드시 조선을 통해서 하게 하는 정책을 펼친다. 이때의 진나라와 전한 사이의 중계무역으로 당시 위만조선은 큰 이익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나라는 BC-109년 사신 섭하(涉何)를 보내 조선을 설득하려 했으나 당시 위만 조선의 왕이었던 우거왕을 결국 설득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당시 전한과 위만조선 사이에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하였고 그 결과 전한과 위만조선 사이에 전쟁이 발생하게 된다. 진나라와 위만조선 전한의 삼각관계가 결국 전쟁으로 이어진 셈. 전투가 끝나고 조선상 역계상과 더불어 수많은 고조선 유민들이 진나라로 망명해 진나라가 극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5. 위만조선은 철기 시대의 시작인가?

보통 이때부터 철기 문화를 본격적으로 수용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다. 여기서 말하는 철기 문화란 단조 철기의 사용을 말하는 것로서 초기 철기 시대에 틀에 부어 만드는 철도끼와 같은 작은 공구류가 아니다. 즉 철제 장검, 철제 투겁창, 철제 괭이와 같이 두들겨 만든 철기를 사용한 시기를 말한다. 사기 조선 열전에 의하면 위만이 혜제 ~ 고후(기원전 195년 ~ 기원전 180년) 시대에 병위재물(兵威財物)을 받았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에 근거해 비로소 한반도에도 철기 문화가 수입되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기대와는 달리 위만 조선 대에는 위의 철기 문화와 관련한 유적이 전혀 확인되고 있지 않다.[6] 따라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낙랑군 유물 / 유적으로 보고 있는 일부 유적의 연대를 끌어올려서 위만 조선 대의 유적이라고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그 근거가 부족하고 반론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보류 상태라 할 수 있다.

6. 역대 국왕

자세한 내용은 고조선/왕사 문서 참고.
  • 1대 위만왕 - 위만
  • 2대 - 미상
  • 3대 우거왕 - 위우거

6.1. 계보도

7. 관련 서적

  • 사기(역사책) - 조선열전
  • 삼국유사 - 기이
  • 위략 - 삼국지 위서 동이전에서 인용하는 서적. 전국시대 위나라와 관계 있는 듯 보이며 현존하지 않음.

8. 관련 문서

9. 둘러보기

한국사 韓國史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상고시대 고조선
위만조선
예맥 한사군 삼한
원삼국시대 부여 임둔군 진번군 현도군 낙랑군 마한 변한 진한 우산 주호
옥저 동예 대방군
삼국시대 고구려 낙랑국 백제 목지국 가야 신라 탐라
고구려 백제 신라
고구려부흥운동 안동도호부 보덕국 백제부흥운동
남북국시대 발해 신라
후삼국시대 태봉 후백제 신라
고려
고려시대 발해부흥운동 고려
고려
동녕부 쌍성총관부 고려 탐라총관부
고려
조선시대 조선
구한말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조선 대한 광복군 정부
대한 국민 의회 한성 정부 상해임시정부
상해임시정부
남북분단 조선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소련군정 미군정
북조선인민위원회 대한민국 1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2공
군정
3공
4공
5공
6공
}}}}}} ||




고조선 군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7px"
단군조선
-1 {{{#8a001b 1대}}} 단군왕검 -1 {{{#8a001b 1대}}} 조선후 자서여*
-1 {{{#8a001b ?대}}} 조선후 -1 {{{#8a001b ?대}}} 조선왕
-1 {{{#8a001b ?대}}} 부왕 -1 {{{#8a001b 말대}}} 준왕
위만조선
-1 {{{#8a001b 1대}}} 위만왕 -1 {{{#8a001b 2대}}} ?왕** -1 {{{#8a001b 3대}}} 우거왕
-2 * 현재 [[기자(중국)|기자]]와 [[기자조선]]의 실존은 부정되는 추세이나, 엄연히 후대 임금의 조상으로서 문헌상 언급이 되고 있고 순서를 표시할 필요가 있어 서술해둔다.
-2 ** 위만조선 2대 임금의 실존은 분명하나 문헌상 특정되지 않아서 이름은 알 수 없다.
-2 [[틀:역대 부여 국왕|{{{#gold 부여}}}]] {{{#FFFFFF ·}}} [[틀:역대 고구려 국왕|{{{#gold 고구려}}}]] {{{#FFFFFF ·}}} [[틀:역대 백제 국왕|{{{#gold 백제}}}]] {{{#FFFFFF ·}}} [[틀:역대 가야 국왕|{{{#gold 가야}}}]] {{{#FFFFFF ·}}} [[틀:역대 신라 국왕|{{{#gold 신라}}}]] {{{#FFFFFF ·}}} [[틀:역대 발해 국왕|{{{#gold 발해}}}]] {{{#FFFFFF ·}}} [[틀:후삼국시대 군주|{{{#gold 후삼국}}}]][br][[틀:역대 고려 국왕|{{{#gold 고려}}}]] {{{#FFFFFF ·}}} [[틀:역대 조선 국왕|{{{#gold 조선}}}]] {{{#FFFFFF ·}}} [[틀:역대 대한제국 황제|{{{#gold 대한제국}}}]] {{{#FFFFFF ·}}} [[틀:역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반|{{{#gold 대한민국 임시정부}}}]] {{{#FFFFFF ·}}} [[틀:역대 대한민국 대통령|{{{#gold 대한민국}}}]]
}}}}}} ||


[1] 현재 평양 일대로 추정.[2] 고조선이 남긴 문자는 남아있지 않고 한나라 측의 역사서에 조선의 풍습이 조금이나마 언급된 수준이다.[3] 단, 고조선이 한국사에 포함되기 때문에 퉁치는 것이고 고조선의 어휘에 대해서 남은 자료는 많지 않기 때문에 고구려, 백제, 신라 등의 언어와 얼마나 가까운가에 대해서 단언하기 어렵다. 영어 위키백과에서는 한국어족에 속하는 예맥어로 상정.[4] 기타 한족, 숙신[5] 좀 더 이후의 기록인 삼국지에서는 위략을 인용해서 위만 이전에 준왕(準王) 정권에 대한 기록이 등장한다.[6] 정확하게는 위만 조선 대 고고학적 유적이 전혀 확인되고 있지 않다.[7] 위장항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