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19 18:02:18

대방군

한사군
기원전 108 ~ 기원전 82 진번군 임둔군 *
기원전 82 ~ 기원전 75 낙랑군
기원전 75 ~ 1세기 현도군
(흥경으로 이현)
1세기 ~ 204 (무순으로 이현)
204 ~ 313 대방군**
313 ~ 404 (요서로 이현) (요서로 이현)
* 현도군은 기원전 107년 설치되었음.
** 대방군은 314년 한반도에서 축출되었음.


파일:attachment/proto_three.jpg

1. 개요

帶方郡

3세기 초반 요동의 권력자 공손강낙랑군의 남부를 분할, 독립시킨 군현. 원래 낙랑군 25현 중 하나인 대방현이 어원이다.

2. 역사

2.1. 설치 이전

고조선이 복속했던 진번의 땅이며 한사군 중 진번군이 설치되었던 곳이다. 그러나 기원전 82년 진번군과 임둔군이 폐지되어 각각 낙랑군과 현도군에 통합되었고 진번군의 자리에는 낙랑군의 남부도위가 되었다.

2.2. 공손씨 시대

2세기 후반이 되어 주변 세력들의 압박을 받자 204년 요동의 지배자 공손강이 후한 헌제 건안 연간(後漢 獻帝 建安年間 196년 ~ 220년) 낙랑군 둔유현 (황해도 황주) 이남의 땅을 분할시켜 대방군을 설치하였다.

후한 말 군벌 세력이었던 공손강은 자립하면서 한반도 제종족에 대한 영향력을 넓히려고 하였다. 당시 한반도 제종족의 세력이 커지면서 낙랑군의 영역과 군사력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었고, 점점 낙랑군이 반 독립화하던 중이었는데, 공손강의 대방군 신설은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려던 목적으로 보인다. 즉, 자신의 세력 기반을 넓히기 위해, 반 독립화하는 낙랑군을 견제하기 위해[1] 대방군을 설치한 것이다.

하지만 당시 한반도 제종족에 대한 영향력을 넓힐 수 없었다는 점과 낙랑군의 교역 확대를 이루지 못한 것은 지방 정권이던 공손씨 정권의 한계로 보인다.

2.3. 위나라 시대

238년 위나라는 공손씨 세력을 멸망시키고 해로를 통해 낙랑군과 대방군을 접수하였다. 그때 위나라는 대방군으로 하여금 동예와(고구려를 견제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한강 유역의 국가들을 공격하게 한다.[2] 위나라 역시 공손씨 세력이 이루지 못한 한반도 제종족에 대한 영향력과 교역의 확대를 이루려고 하였다. 하지만 위나라는 한반도를 삼국 시대에 우위를 점거하기 위한 수단의 하나로 생각했기 때문에 크게 바뀐 것은 없었다.

왜의 여왕 히미코 일행이 위나라에 조공을 하러 가며 대방군을 지난다. 이 때의 대방태수 유하나시메츠시고리 일행을 위나라의 수도까지 호송한다. 유하의 후임으로 보이는 대방태수 궁준과 교위 제준 등은 왜국에 가서 위나라의 조서와 하사품을 내리고 돌아온다.

한편 부종사 오림은 진한의 8국을 낙랑군 소속으로 넣으려고 했는데 통역 실수로 인해 한인(韓人)들이 모두 격분해 대방군의 기리영을 공격하였다. 대방태수 궁준과 낙랑태수 유무가 이들을 토벌했는데, 궁준은 전사했지만 한을 멸망시켰다고 한다.[3] 이것을 백제 고이왕 13년(246년)의 기록[4]과 결부시키기도 하나, 시기가 다르고, 침략 대상이 다르다는 점에서 아닌 듯 하다.

2.4. 서진 시대

서진은 274년 낙랑군과 대방군을 평주 동이교위에 소속시키며 강력한 동방 정책을 구사하려 했다. 동이교위가 동방 정책의 중심이 되면서 낙랑, 대방, 현도는 점점 세력이 쇠퇴해 가며, 그 사례로 한반도 남부의 마한진한은 더이상 한사군을 통해 중국과 교류를 하지 않고 중국 본토의 서진에 직접 나아가 통교하려는 시도를 하기도 했다. 그렇나 서진의 적극적인 동방 정책은 삼국통일5호16국시대가 시작되면서 허사가 된다.

이 시대에 대방태수가 딸 보과(寶菓)를 백제 책계왕[5]에게 시집 보냄으로써 혼인 동맹을 맺는다. 후에 고구려가 대방군을 침입하자 백제는 이를 구원한다.

2.5. 멸망(폐현)

314년 미천왕이 점령하면서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만다. 그러나 낙랑군, 대방군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오던 백제는 낙랑인과 대방인을 적극적으로 수용했고, 대량으로 흘러들어온 신진 문물을 바탕으로 백제의 문화가 크게 발달하게 된다. 훗날 백제가 일본으로 문화를 전파할 기틀을 이때 마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들이 한반도 역사에 끼친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다.

이후 전연에 의해 대방군이 요서 대릉하 유역에 설치되기도 하였으나 430년대 북위가 폐지하였다.

3. 대방군 황해도비정 식민사학설대방군=남원설

대방군을 황해도 유역에 비정하는 행위는 조선역사편수회에서 만든 지도를 재탕하는 것이기 때문에 식민 사학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사실은 고려 ~ 조선전기 때에는 대방군의 위치를 전라북도 남원으로 비정했다.
조위 때에 남대방군[지금의 남원부(今南原府)]을 두었기 때문에.... [후한 건안 때에 마한 남쪽의 황무지에 대방군을 만들고...]
삼국유사의 주석
남원부(南原府)는 원래 백제(百濟)의 고룡군(古龍郡)인데, 한나라 건안때에 대방군(帶方郡)이 되었고, 조위 때에는 남대방군(南帶方郡)이 되었다.
고려사 지리 전라도 남원부
본래 백제의 고룡군(古龍郡)이었는데, 후한(後漢) 건안(建安) 때 대방군(帶方郡)이 되었고, 조위(曹魏) 때에 남대방군(南帶方郡)이 되었다.
조선왕조실록 세종실록지리지 전라도 남원 도호부
이러한 인식 때문에 고려 말 때는 남원부를 대방군으로 명명 하기도 했다고한다.

그러나 이는 삼국지 위서 동이전의 내용을 인용할 때 잘못 옮기는 바람에 생긴 오해이다.
환제(桓), 영제(靈)말기에 한(韓), 예(濊)가 강성하므로, 군현(郡縣)이 능히 바로잡지 못했기에 백성 다수가 한국(韓國)으로 유입되었다. 건안(建安) 중에 공손강둔유현(屯有縣) 이남의 황무지를 맡아 대방군으로써 다스렸다.
삼국지 위서 동이전 한
삼국유사 등이 삼국지 위지 동이전의 내용을 참고할 때 한(韓)의 기록에 적힌 내용이므로 둔유현(屯有縣)을 마한으로 인식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사실은 둔유현은 낙랑군에 속한 지역을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둔유현 이남에 존재했던 황무지의 위치는 낙랑의 남쪽 즉 황해도 일대로 추정되어진다. [6] [7]

따라서 황해도 일대 = 대방군의 위치 비정은 식민 사학에 세뇌당한 사례이기보다는 오히려 잘못된 역사 인식을 극복한 사례이다.

4. 기타

대방군은 낙랑군 남부도위의 소관이었던 대방현, 열구현, 남신현, 장잠현, 제해현, 함자현, 해명현의 7현을 관할하였고 치소는 대방현에 두었다. 현 황해 봉산군 문정면에 있는 당토성이 대방군의 치소로 추정된다.

낙랑군과 대방군은 서로 대립하는 추세였고, 백제와 대방군은 서로 친밀한 사이였다고 한다.


[1] 대방왕(흔히 공손강의 아버지인 공손도에 비정)이 백제에게 자신의 딸을 보내 혼인 동맹을 한 것도, 공손도가 후한의 낙랑태수 파견을 막은 것도 낙랑군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2] 물론 이러한 강경책에 이어 삼한의 신지들에게 읍군, 읍장의 지위와 의책을 하사하는 등 유화책도 선보였다.[3] 비유적 표현이다. 마한이 완전히 멸망했다는 것이 아니라 소국 하나 혹은 여러 개를 멸망시켰다고 본다. 현재는 선빵을 날린 국가는 마한 북부의 소국인 신분활국이라는 설이 힘을 얻고 있다.[4] 가을 8월, 위(魏)나라 유주자사(幽州刺史) 관구검(毌丘儉)이 낙랑태수(樂浪太守) 유무(劉茂)와 삭방태수(朔方太守 : 대방태수를 잘못 기록한 듯) 왕준(王遵)과 함께 고구려를 쳤다. 임금이 그 틈을 타서 좌장 진충을 보내 낙랑 변경을 습격하여 백성을 잡아왔다. 유무가 소식을 듣고 분노하니, 임금이 침범 당할까 두려워 백성들을 돌려보냈다. 삼국사기 권 24 백제 본기 고이왕 13년[5] 한나라(낙랑군)의 침입으로 죽는다[6] 조선시대 후기에도 한사군은 한강을 내려온 적이 없는데 남대방군이 남원에 있었다는 주장의 출처에 의문을 가지는 기록들이 보인다.[7] 오히려 식민 사학자는 대방군의 위치를 한강으로 단정지어버리고 황해도에 나오는 대방군 관련 유물을 무시하는 행동을 보였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