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8 23:10:16

웅진도독부

한국사 韓國史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상고시대 고조선
위만조선
예맥 한사군 삼한
원삼국시대 부여 임둔군 진번군 현도군 낙랑군 마한 변한 진한 우산 주호
옥저 동예 대방군
삼국시대 고구려 낙랑국 백제 목지국 가야 신라 탐라
고구려 백제 신라
고구려부흥운동 안동도호부 보덕국 백제부흥운동
남북국시대 발해 신라
후삼국시대 태봉 후백제 신라
고려
고려시대 발해부흥운동 고려
고려
동녕부 쌍성총관부 고려 탐라총관부
고려
조선시대 조선
구한말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조선 대한 광복군 정부
대한 국민 의회 한성 정부 상해임시정부
상해임시정부
남북분단 조선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소련군정 미군정
북조선인민위원회 대한민국 1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2공
군정
3공
4공
5공
6공
}}}}}} ||




1. 개요2. 역사3. 백제부흥운동?4. 소백제5. 구성6. 역대 웅진도독
6.1. 역대 대방군왕

1. 개요

熊津都督府. 당나라백제를 멸망시킨 후 백제의 고토를 당나라 체제하에서 통치하고자 만든 행정 조직이다.

2. 역사

660년, 신라와 함께 백제를 멸망시킨 후 당은 종전까지 5부(部) 37군(郡) 200성(城) 76만 호(戶)로 구성되어 있던 백제 땅을 다스리고자 웅진(熊津)·마한(馬韓)·동명(東明)·금련(金漣)·덕안(德安) 5개의 도독부를 세웠으며[1], 그중에서도 옛 백제의 수도권이었던 웅진, 즉 지금의 공주 지방에 세워진 웅진도독부가 5도독부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5도독부는 마치 현대 대한민국이 지정한 이북 5도처럼 명목상 설치한 것이었고, 실질적으로 당나라가 통치하는 것은 옛 백제 영토 중에서도 웅진, 사비의 도독부뿐이었다. 나머지 백제의 각 지방, 예를 들어 덕안(德安, 충남 논산시 일대로 비정) 등 여러 지역은 한국과 일본의 사료를 종합해 볼 때 백제 부흥군 잔존 세력이 지배하다가 일찍이 신라가 차지하고 있어 웅진도독부의 실제 통치력이 닿지 못하고 있다. 이후 행정 구역 개편을 통하여 5도독부는 해체되고 안동도호부와 동급의 웅진도호부로, 그 직후 안동도호부 치하 웅진도독부가 백제를 통치하는 총독부로 격하·재편되어 그 밑에 7주와 52현을 두었다.

3. 백제부흥운동?

이렇게 새로 개편된 웅진도독부의 도독으로 임명된 인물은 바로 의자왕의 태자였던 부여융(扶餘隆). 그 이전에는 당나라 장수 유인궤가 도독을 맡았었는데, 부여융이 도독으로 임명된 건 당연히 백제유민들의 반발을 달래기 위해서다. 웅진도독부 백제는 당의 지방통치체였으나 한편으로는 당의 괴뢰 위성국으로서나마 부활한 백제로서의 일면을 지니고 있는데 이를 당의 이민족 통치체제인 기미제도라 일컬으며 당시 백제뿐 아니라 서역 등 다른 곳에서도 활용하던 전략이었다. 이러한 성격으로 웅진도독 백제를 부여풍의 백제부흥운동의 한 범주에 포함시키도 한다. 이 관점에 따르면 부여풍의 반당, 친일본적 성향의 백제부흥운동이 부여융의 친당 반신라적 백제부흥운동으로 전환되어 존속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백제 멸망 직후 수년간 벌어진 백제부흥운동나당전쟁의 혼란으로 인해 통치는 말 그대로 형식적인 선에서 끝났으며, 신라는 웅진도독부를 '백제'라고 불렀고, 사실상 백제가 당나라의 꼭두각시로서 부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해 크게 반발했고 나당전쟁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가 되었다.

4. 소백제

670년부터 문무왕은 대대적으로 백제의 고토를 공격해 당나라를 축출해내는데 성공함에 따라 웅진도독부는 철폐되고, 기구 자체는 백제와 별 관련이 없는 고구려의 옛 영토인 요동 지역의 건안성으로 명목상 옮겨진다. 이곳에서도 부여융은 백제 멸망 직후(660년) 당나라로 강제이주당한 백제계 유민들 약 1만 명을 통치했다. 당나라가 한반도 흡수의 전초기지 목적을 가지고 야심차게 출범시켰던 웅진도독부는 만주 내 백제유민들의 자치기구 정도로 그 성격이 변하게 된다. 그래서 당나라에서는 이 웅진도독부를 '소 백제'라고 부르기도 했으며 이 소 백제는 추후 소고구려발해에게 통합된다. 요동에서 고구려-백제가 발해랑 합쳐짐에 따라 부여계가 삼국통일된 셈.

5. 구성

현재의 지명에 비정하는 것은 거의 전부 추측이다.
  • 7주: 백제의 지방 지역을 나누기 위해 설치
  • 도독부 13현: 백제의 수도였던 웅진 구역을 위주로 분할하여 설치
    • 우이현(隅夷縣) - 도독부 소재지이자 백제의 수도였던 사비성.
    • 신구현(神丘縣) - 부여군 인근.
    • 윤성현(尹城縣) - 본래 웅천주(熊川州) 열이현(悅已縣)이다. 충남 청양군 정산면.
    • 인덕현(麟德縣) - 본래 웅천주 고량부리현(古良夫里縣)이다. 충남 청양군 청양읍.
    • 산곤현(散昆縣) - 본래 웅천주 신촌현(新村縣)이다. 충남 보령시 주포면.
    • 안원현(安遠縣) - 본래 구시파지(仇尸波知)이다. 위치는 오늘날까지도 미상으로 남아있다.
    • 빈문현(賓汶縣) - 본래 비물(比勿)이다. 충남 서천군 비인면.
    • 귀화현(歸化縣) - 본래 마사량(麻斯良)이다. 위치는 안원현과 마찬가지로 미상이지만 군산시 옥구읍의 옛 이름인 마서량과 비슷해서 이곳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 매라현(邁羅縣) - 보령시
    • 감개현(甘介縣) - 본래 고막부리(古莫夫里)이다. 위치미상. 홍성군 옛 이름이 감개여서 이곳으로 추측하기도 하지만 고려시대 전까지 이 지역은 군현이 설치된 바가 없었던 게 함정...
    • 나서현(奈西縣) - 본래 나서혜(奈西兮)이다. 논산시 쪽으로 추측 중.
    • 득안현(得安縣) - 본래 덕근지(德近支)이다. 논산시 가야곡면
    • 용산현(龍山縣) - 본래 고마산(古麻山)이다. 서천군이 유력하지만 정확한 위치에 대한 답은 아직도 없다.

6. 역대 웅진도독

이름 기간 비고
왕문도 660 ~ 661 당나라의 장수
유인원 661 ~ 663 당나라의 장수, 백제도호부 도호 겸직
유인궤 663 ~ 665 당나라의 장수
부여융 665 ~ 676?[2] 당나라의 장수, 전(前) 백제 태자

6.1. 역대 대방군왕

대수명칭 재위기간 비고
1대 대방군왕(帶方郡王) 부여융 660~676? 광록대부태상원외경(光祿大夫太常員外卿)
2대 대방군왕(帶方郡王) 부여경 690 부여융의 손자.

[1] 비슷하게 고구려를 멸망시킨 후에는 안동도호부를 설치했고, 신라 땅에는 계림대도독부를 두었다. 단 고구려, 백제와 달리 신라는 멸망한 적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 계림대도독부가 당시의 신라 영토(한반도 중부지방과 영남)를 지배하지는 않았고, 당나라가 그냥 명목상 지정한 것이다.[2] 백제 지역에서 672년을 전후로 축출되어 실질적으로 무력화되었으나 공식적으로 폐지된 기록이 없기 때문에 나당전쟁이 종료된 676년을 공식 폐지 연도로 잡기도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