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19 18:07:32

안동도호부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문서는 당나라의 안동도호부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 당시에 존재했던 안동도호부에 대한 내용은 안동시/역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6도호부 목록
안서도호부 안북도호부선우도호부안동도호부안남도호부북정도호부
파일:/pds/200810/28/43/a0008443_4906ffc9b68e0.jpg

1. 개요2. 역사
2.1. 평양에서 요동까지2.2. 도호부로 승격 그리고 폐지
3. 부속 관할
3.1. 도독부(都督府)3.2. 주(州)
4. 연혁5. 역대 도호 목록

1. 개요

安東都護府

안동도호부는 당의 6도호부 중 하나이다. 당은 668년 고구려를 멸망시키고, 고구려를 효과적으로 지배하기 위해 고구려의 영토를 9도독부, 42주, 100현으로 나누고, 옛 고구려의 수도인 평양성에는 안동도호부를 설치하였다.[1] 그러나, 신라가 이에 반발해 나당전쟁이 터졌다. 이때부터 동족 의식이 형성되어 신라와 고구려 유민은 연합하여 당군을 격퇴, 안동도호부는 신라에서 가까운 평양을 떠나 이후 요동으로 치소를 옮겼다가 758년, 안록산의 난으로 폐지되었다.

2. 역사

2.1. 평양에서 요동까지

나당 연합군이 고구려를 멸망시키자 당은 평양에 안동도호부를 설치하고 초대 도호로 설인귀를 보냈다. 한편, 신라 내에서는 불만이 계속 표출되고 있었는데, 이전에 당은 취리산에서 백제 왕족이자 웅진도독부 소속인 부여융신라 문무왕이 서로 화맹을 맺게 하였다. 그런데, 이것은 잘 생각해보면 이미 멸망한 백제와 독립국인 신라를 동일시했다고 볼 수 있었다. 또한, 당군과 신라군이 전투 중에 서로 의견이 맞지 않은 점도 있었다. 이러한 불만 속에서 당은 고구려를 기미지배하기 위한 일환으로 안동도호부를 설치한 것은 신라로써는 대단히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당의 팽창이 한반도 전체에 번질 수 있다는 의견이 집중되자 신라는 결국 당과 전쟁을 불사하기로 마음먹었고, 검모잠, 안승 등이 이끄는 고구려 부흥군과 손을 잡았다.

670년, 옛 고구려 장수 고연무와 신라 장수 설오유가 2만의 군사를 이끌고 압록강을 넘어 요동을 선제 공격해 나당전쟁이 시작됐다. 나당 전쟁 과정에서 고구려 부흥군은 내분이 겹쳐 패배했지만 이후 신라는 매소성 전투기벌포 전투에서 당군을 크게 격파함으로써 당의 세력을 한반도 밖으로 몰아냈다. 676년, 이에 따라 당은 안동도호부를 신라에서 너무 가까운 평양에서 요동 고성으로 이전했다. 이듬해 신성으로 다시 이전했다가 잠깐 폐지하기도 했다.[2] 677년, 당은 보장왕을 요동주도독 조선왕(遼東州都督 朝鮮王)으로 봉하고 안동도호부로 부임하게 해 남아있는 고구려 유민을 다스리게 하였다. 그러나, 보장왕은 말갈과 결탁해 독립을 꾀했으나 사전에 발각되었다. 특이하게도 이후 보장왕의 후손이 도호부를 대대로 통치하였다. 696년, 거란이진충이 당에 대해 반란을 일으키자 당은 이때 요동 지배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당은 안동도호부가 기존에 있던 목적을 점점 상실하자 698년, 안동도호부를 안동도독부로 격하하였다. 이듬해에 보장왕의 셋째 아들 고덕무가 안동도독이 되었고, 몇몇 기록을 근거로 고덕무가 이 해에 요동 반도에 소고구려를 건국했는 주장도 있는데 기록이 미약해 이것이 나라가 맞는지에 대한 비판도 있다.

2.2. 도호부로 승격 그리고 폐지

안동도호부는 잠시 안동도독부로 격하되었다가 705년, 유주도독과 겸임하는 형태로 안동도호부는 부활했다. 714년, 당은 거란의 발호를 차단하기 위하여 평주에 이치하였다. 그러다가 안동도호부는 요서 고군성에 이전되었다. 이곳이 안동도호부의 마지막 치소이다. 안동도호부의 실권은 개원 말부터 약해지기 시작하더니 이후 평로 절도사의 통제 하에 있다가 결국 758년, 안사의 난의 계기로 폐지되었다.[3] 안동도호부는 668년 설치되어 758년에 이르기까지 91년동안 존속하다가 그 명칭이 역사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3. 부속 관할

3.1. 도독부(都督府)

신성주(新城州), 요성주(遼城州), 가물주(哥勿州), 위락주(衛樂州),사리주(舍利州), 거소주(去素州), 월희주(越喜州), 거단주(去旦州), 건안주(建安州)

3.2. 주(州)

남소주(南蘇州), 개모주(蓋牟州), 대나주(大那州), 창암주(倉巖州), 마미주(磨米州), 적리주(積利州), 여산주(黎山州), 연진주(延津州), 목저주(木底州), 안시주(安市州), 제북주(諸北州), 식리주(識利州), 불열주(拂涅州), 배한주(拜漢州)

4. 연혁

  • 평양(平壤):668년 — 676년
  • 요성(遼城):676년 — 677년
  • 신성(新城):677년 — 699년
  • 유주(幽州):705년 — 714년
  • 평주(平州):714년 — 743년
  • 요서고성(遼西故城):743년 — 758년

5. 역대 도호 목록

대수 왕호 성명 재임기간 비고
1 - 위철(魏哲) 668년 ~ 669년
2 - 설례(薛禮) 669년 ~ 670년
3 - 고간(高侃) 670 ~ 676
- 설눌(薛訥) 685 ~ 696
- 배현규(裴玄珪) 696 ~ ?
- 적인걸(狄仁杰) 698
- 장인단(張仁亶) 698 ~ ?
- 고덕무(高德武) 699 ~ ?
- 당휴경(唐休璟) 704 ~ 705
- 배회고(裵懷古) 712
- 손검(孫儉) 712
- 선사경(單思敬) 713 ~ ?
- 허흠주(許欽凑) 713 ~ ?
- 허흠담(許欽澹) 713 ~ ?
- 장열(張說) ? ~ 719
- 설태(薛泰) 720 ~ 725
- 영왕 이교(潁王 李璬) 727 ~ ?
- 장부량(臧怀亮) 727 ~ ?
- 배민(裴旻) 733 ~ ?
- 가순(賈循) 742 ~ 755
- 마영찰(馬灵察) ? ~ 756
- 왕현지(王玄志) 756 ~ 758
- 후희일(侯希逸) ? ~ 781
- 고연(高連) ?
- 고진(高震) ? ~ 773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한반도의 지도자 목록 문서의 r2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비슷하게 백제를 멸망시킨 후에는 웅진도독부를 설치했고, 신라 땅에는 계림대도독부를 두었다. 단 고구려, 백제와 달리 신라는 실제로는 멸망하지 않고 멀쩡히 존재했기 때문에 당나라가 이북 5도청처럼 명목상으로 지정한 것이다.[2] 성력 연간에 폐지되었는데 안동도호부가 다시 부활할 즈음 요동의 고구려 유민은 당의 기미 지배에 해방되었다.[3] 신당서 지리지에 따르면 "지덕 연간 이후 폐지되었다"라고 서술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