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3 22:12:52

4호 전차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하영웅전설에 등장하는 장갑차에 대한 내용은 판처 IV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의 제식 전차
1호 전차 2호 전차 3호 전차 4호 전차
5호 전차 판터 6호 전차 티거 6호 전차 B형 티거 2
대전기 독일의 기갑차량 둘러보기

1. 제원2. 개요3. 시기별 구분
3.1. 초기(A형, B형, C형)3.2. 중기
3.2.1. D형과 E형3.2.2. F1(F)형3.2.3. F2(G)형
3.3. 말기
3.3.1. H형3.3.2. J형
4. 4호 전차의 형식들과 파생형들5. 활약상6. 동급 기갑차량과의 비교7. 대중매체 속의 4호 전차8. 모형화9. 트리비아10. 둘러보기

1. 제원

파일:attachment/5001642_585x806.jpg
전차장 카를 항케와 그의 초기형 4호 전차[1]
4호 전차 H형 제원
전체길이 7.02m
차체길이 5.89m
전체너비 2.88m
전체높이 2.68m
주포높이 1.96m
전비중량 25.0t
탑승인원 5명
엔진 마이바흐 HL120 TRM A형 수랭식
60도 V형 12기통 가솔린 엔진
엔진출력 // 회전수 300Ps // 3,000rpm
배기량 11.87L
연료적재량 470L
연료소비량 235L / 100Km (도로)
최고속력 38km/h(도로)
16km/h(야지)
항속거리 200km(도로)
130km(야지)
중량당 마력 12.0Ps/t
현가장치 판스프링
변속기 싱크론 ZF.SSG77
(전진6단 후진1단)
조향장치 // 구동륜 위치 클러치 브레이크 // 전방
선회반경 5.92m
무한궤도 폭 // 매수 40cm // 좌,우 각 99매
접지길이 // 접지압력 3.52m // 0.89Kg/㎠
초호능력 2.35m
초월능력 60cm
등판능력 30도
잠수도하능력 1.00m
주포조준장치 TZF 5f 이나 5f/1
포탑회전방식 수동 및 전동겸용
무장 KwK40 48구경장 75mm 전차포×1(87발)
7.92mm 기관총 MG34×2, MG42×1(3,150발)
9mm 기관단총 MP40×1(전차병 휴대용)
장갑 차체 전면 80mm / 78도
차체 측면 상부 30mm / 90도
차체 측면 하부 30mm / 90도
차체 후면 30mm / 78도 ~ 90도
차체 상면 15mm / 0도
차체 바닥 10mm / 0도
포탑 방패 최대 80mm
포탑 전면 50mm / 79도
포탑 측면 30mm / 64도
포탑 후면 30mm / 74도
포탑 상면 16 ~ 30mm / 0도 ~ 6도

2. 개요


Panzerkampfwagen IV (Pz.Kpfw IV)/(Pz. IV) (기갑전투차량 4호)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이 개발한 중형전차.

실질적으로 2차 세계 대전 시기 독일 육군의 주력으로 활약한 전차이다. 물론 후반에 가서는 5호 전차 판터의 양산으로 판터가 독일 전차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판터가 독일군의 주력전차가 됐지만, 2차 세계 대전 독일군의 실질적 주력이 맞다. 중형전차의 체급으로, 보통은 4호 전차보다 약간 무겁긴 하지만 미군의 M4 셔먼이나 러시아의 T-34와 비교된다. 사실 뒤의 두 연합군 전차가 항상 중전차급인 6호 전차 티거나 판터와 비교되는 경향이 있으나 실질적으로 비교 대상은 4호 전차라고 봐야 한다. 문제는 미군의 경우 셔먼 이상의 체급을 가진 전차를 전장에 투입하는 게 너무 늦어져서 셔먼이 비교 대상일 수 밖에 없다.

이 세 전차는 전쟁 내내 사용되며 계속 업그레이드가 되었기 때문에 형식에 따라 직접 비교는 곤란할 수 있다.

4호전차의 경우, 75mm 셔먼은 4호 전차 초기형을 상대로 확실하게 우세했으나 장포신 F2형에서는 화력은 약간 우위 장갑에서 열세였고, 장갑까지 강화된 G형에 와서아 셔먼 초기형과 대등한 양상을 보였다.[2] 그러나 76mm를 장착하고 장갑이 강화된 이후부터는 셔먼이 다시 4호보다 우수한 성능을 가지게 되었다. T-34/76mm 전차포 탑재형은 4호 전차 초기형보다 우세하고 4호 전차 후기형에는 확실하게 밀리며, T-34/85의 경우 무전기나 정밀기기를 제외한 전반적인 성능에서 4호 전차와 호각 또는 그 이상일 정도로 향상되었다. 애초에 중형전차 체급이라고는 해도 4호 전차가 확실히 더 가볍고 구동계상 문제로 중량 증가를 쉽게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밀릴 수밖에 없었으며 특히 대보병전에서는 둘에 비해 크게 뒤떨어지는 성능[3]을 보였다. 하지만 전면 방어력과 관통력이 기준이 되는 전차전에 한정하자면 이 성능 차이가 압도적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었고 전반적으로는 비슷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승무원의 숙련도나 전투 상황 등에 따라서는 충분히 제대로 싸우는 게 가능했다.


셔먼과 T-34만 해도 각각 4만 대 이상이나 쏟아져 나온 연합군에 비교하면 초라하지만 4호 전차의 생산량은 순수한 전차 형식으로 8,500대, 돌격포와 자주포를 포함해서 최대 11,000대로 추산된다. 변형을 포함한 총 생산량은 3호 전차/3호 돌격포가 합계 15,000여 대로 제일 많으나, 전차 형식에서는 4호 전차가 3호 전차(4,000여 대)의 2배 이상이다.

파일:N4rWHJN.jpg
거기에 더해 전쟁 후반에는 쉬르첸이라는 외장형 장갑을 부착하여 외모도 좀더 강력해보인다. 하지만 이렇게 멋진 외형과 달리 장갑과 신뢰성이 빈약했다. 4호 전차 최후기형의 전면장갑은 80mm, 티거 1의 전면장갑은 100mm로 고작 20mm 차이지만, 문제는 20mm라는 차이로 인해 발생했다.[4] 게다가 측면은 더더욱 얇아서 보병의 대전차 소총에 간단히 관통되는 30mm 수직장갑을 끝까지 유지했으며 대전차소총을 막기 위해 대전차전에서는 별 쓸모가 없는 무거운 쉬르첸을 달게 된다. 나중에 현지에서 캐터필러를 붙이거나 격파된 다른 전차에서 떼어낸 장갑판을 덧붙이는 식으로 개조를 가했는데 효과는 좋았으나 이럴 경우 중량이 늘어나 안그래도 매우 느린 축에 속하는 속도가 더 느려지고, 안그래도 작은 체급에 방어력 좀 올려보겠다고 전면에 장갑을 집중한 탓에 무게가 전면에 몰려있어 구동계에 무리가 가는데 여기에 철판을 더 붙였으니 이 단점이 더 크게 심각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어쨌건 꾸준한 개량으로 종전 이후까지도 전선에서 활약했으며 이 때문에 독일군 사이에서는 '군마'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사랑받았다.

3. 시기별 구분

3.1. 초기(A형, B형, C형)

1920년대 대트랙터를 시작으로 75mm급 중형전차개발을 시도했던 독일군은 37mm급과 75mm급을 합치려한 신축차량이 실패하자 1934년 1월 3,7cm 주포를 탑재한 주력전차와 7,5cm 주포를 탑재한 지원전차의 분류를 정립하고 그 개발을 추진했다. 전자는 소대장차량(Zugführerwagen, Z.W.)이라는 이름이 붙어 3호 전차의 설계로 이어졌고 후자는 호위차량(Begleitwagen, B.W.)이라는 이름이 붙어 크루프사와 노이바우파초이크를 제작한 라인메탈사가 참여했다. 양사의 설계 모두 노이바우파초이크의 설계를 기반으로 시작하여 많은 부품이 유용되었고, 노이바우파초이크의 다포탑형식을 따라 차체 전면에 기관총포탑을 탑재하였고 이에 따라 탑승원도 6명이었으나, 1936년 4월에 나온 크루프사의 시제차량에는 부포탑이 없는 상태였다. 반면 부포탑을 포기하지않은 라인메탈사의 설계는 여전히 노이바우파초이크의 연장선상에 있었고 5월에 시제차량이 나왔으나, 7월 크루프사의 차량이 선택되고 경합이 종료되면서 기술시험 및 실증차량으로 전용되었다.

이때 크루프사는 리프스프링 현가장치을 장착한 B.W. 1과 토션 바 현가장치를 장착한 B.W. 2 두개의 설계를 가지고 시제차량을 제작하였는데, 시험주행에서 B.W. 1과 리프스프링 현가장치가 더 우수한 주행성능을 보여주면서 이후 4호 전차에는 리프스프링 현가장치가 채택되었고 1936년 12월 35량의 생산이 주문되었다. 한편 B.W. 2 설계는 이후 10,5cm 포를 탑재한 연막발사차량(Rauchwagen, R.W.)개발에 사용되었으나, 이 차량의 주목적은 연막차장을 쳐서 적의 시야를 가리고 아군을 지원하는것이었고, 비록 해당포의 대전차화력이 확인되기는 하지만 빠른 기동을 요구하는 전투차량과는 거리가 있었다. 해당차량은 1938년에 개발이 종료되었다.

독일군이 4호 전차 A형의 수령을 시작한 것은 주문 1년 뒤인 1937년 11월이었는데, 이 차량은 또 B.W. 1과는 전체적인 형태만 비슷할뿐 2호 전차의 관측창과 3호 전차의 큐폴라가 설치되는 등 많은 부품이 개량되고 교체되면서 B.W. 1에서 그대로 남은 내부부품이 단 7품종에 불과했고, 1938년 5월부터 수령한 B형부터는 차체 기관총을 삭제하고 전투실의 형태를 육각면체로 수정하였다.[5] 대신 장갑이 14.5mm에서 30mm로 강화되었으며 이후로 계속 탑재될 SSG 76 수동변속기와 특히 3호 전차에도 채용되는 마이바흐사 HL 120 엔진이 탑재되었고 여기에서 큰 변화가 없이 후속형인 C형이 1938년 10월부터 출고되었다.

4호 전차의 개발과 성능이 매우 안정적이었고, 3호 전차처럼 차체설계를 4번씩이나 갈아치우는 사태도 없었으나, 독일군은 놀랍게도 4호 전차를 단종시키면서 그 말많고 탈많은 3호 전차에서도 최악의 결함품인 E형의 차체로 통합시킬 궁리를 했으니, 4호 전차의 포탑이 호환되도록 3호 전차 E형을 개수한 다임러-벤츠표준차체(Daimler-Benz Einheitsfahrgestell)를 개발하고, 4호 전차 B형의 생산이 종료되면 그 자리를 대신해 3호 전차 E형(정확하게는 다임러-벤츠표준차체)에 4호 전차 포탑을 탑재한 전차가 나오도록 예정하였다. 그러나 3호 전차 항목에 간략하게 설명되었듯 E형 차체는 대전차지뢰였으며, 3호 전차 대참사로 벌어진 전력공백을 메꾸도록 4호 전차의 단종은 포기되었고 B형과 큰 차이가 없는 C형이 장기간 양산되면서 제2차 세계 대전 개전순간에는 오히려 3호 전차와 4호 전차의 숫자가 각기 98량과 211량으로 4호 쪽이 2배 이상 더 많았다.

그러나 여전히 4호 전차의 분류는 지원전차였다. 강력한 7,5cm 전차포의 화력으로 보병과 아군전차를 지원하고 특히 3호 전차의 화력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프랑스군의 기병전차들이나 중전차들을 상대하는것이 주목적이었다. 요컨대 3호 전차의 37mm급 주포로는 상대가 어려운 보병진지나 토치카 뿐만이 아니라 전차도 4호 전차가 대적할 대상 중 하나였다는 얘기이며, "보병지원전차로 개발되어 대전차화력은 고려되지 않았다" 등의 얘기는 일체가 낭설이다. 따라서 4호 전차는 그 편제도 제한적이었다. 1939년 9월 독일군의 기갑사단은 2개 기갑연대로 편제되었고, 이 연대들은 다시 각각 2개 기갑대대로 편제되었다. 1개 기갑대대는 4개 경전차중대로 편제되었는데, 여기서 제1중대에만 4호 전차가 집중편제되었고 나머지 중대에는 1호 전차, 2호 전차, 그리고 3호 전차등이 배속되었다. 이 제1중대는 이후 중형전차중대로 이름이 개명된다.

3.2. 중기

3.2.1. D형과 E형

파일:attachment/pz4.jpg
1939년 10월부터 출고된 4호 전차 D형은 본격적인 생산형식이며, 앞서 기관총을 삭제하고 육각화시켰던 전투실이 다시 A형처럼 한쪽이 파인 형태로 복귀하고 그 자리에 기관총도 재설치되었다. 측후면장갑도 14.5mm에서 20mm로 증가되었고, E형부터는 차량전면장갑이 30mm에서 50mm로 대폭증가했다.

동시기 3호 전차가 전측후 4면에 모두 30mm의 장갑을 둘렀던 점을 고려하면 4호 전차의 방어력이 3호 전차와 큰 차이가 없었으며 오히려 E형에 들어서면 훨씬 더 나았음을 알수있다. 4호 전차는 대전차전력으로서 3호 전차보다 훨씬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고, 일선에 투입되어 프랑스군의 전차와 직접 교전하는것이 고려된 전차였다. 특히 7,5cm 24구경장 전차포는 본디 3호 전차가 탑재하였던 3,7cm 45구경장 전차포는 물론이고 프랑스 침공후에야 탑재가 시작된 5cm 42구경장 전차포와도 엇비슷한 관통력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프랑스군의 중전차전력에 어떻게든 비벼볼만한 매우 귀중한 전력으로 평가되었다. 실전에서의 투입은 이를 뒷받침하는데 1940년 6월 4일 제3기갑사단 예하 제3기갑여단장은 프랑스군의 전차에 효과적인 병기는 오로지 7,5cm 전차포의 철갑탄뿐으로 관통력이 확실한 4호 전차에만 대전차전의 주역할을 맡길수가 있다고 보고하였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anzer_IV.jpg
그러나 프랑스 침공 도중 양주력전차의 방어력부족을 절실히 깨달은 독일군은 1940년 6월 당시에 생산중이었던 3호 전차(F, G, H형)와 4호 전차(D, E형)의 30mm 전투실장갑에 30mm 추가장갑판을 설치하였고, 특별히 4호 전차에는 측면에 20mm의 추가장갑판을 설치하였다. 이 장갑판설치는 과거생산분에도 차례차례 적용되었고, 특히 D형의 이후 생산분은 차량전면장갑이 50mm로 통일되었다.

주포의 교체시도도 이어졌다. 3호 전차에 5cm Pak 38 대전차포를 탑재하여 그 화력을 강화하려던 히틀러의 지시가 탑재불가능을 이유로 독일군과 산업계에 의해 묵살되자, 1941년 2월 히틀러는 3호 전차에 5cm Pak 38 대전차포를 탑재하여 시험차량을 내놓을것과 함께, 3호 전차에 탑재가 불가능하다면 4호 전차에라도 탑재시키겠다는 의도였는지 4호 전차에도 해당 대전차포를 탑재시켜 시험차량을 내놓도록 명령했다. 결과적으로 독일군과 산업계의 주장과는 달리 3호 전차에 5cm Pak 38 대전차포의 탑재가 가능하다는게 밝혀지면서 4호 전차에 5cm 대전차포를 탑재하여 80량 생산한다는 계획은 취소되었다. 한편, 1941년 3월에는 크루프사가 3호 돌격포용으로 개발했던 7,5cm 40구경장 주포를 4호 전차에 탑재하려는 시도를 했으나, 독일군으로부터 차체의 길이보다 포신이 길면 안된다는 이유로 34.5구경장으로 줄이도록 요구받아 12월에 가서야 34.5구경장 주포 1문을 완성한다.

3.2.2. F1(F)형

E형의 후속형인 F형에서는 무장강화는 없고 다만 포탑과 전투실장갑을 50mm로 통일하고 측면장갑을 30mm로 증강하는 정도였다. 그래서 1941년 독소전쟁의 발발로 동부전선의 개전되던 당시의 4호 전차는 여전히 7,5cm 24구경장 전차포를 탑재한 상태였으며, 소련의 T-34KV-1 전차 등을 맞아 고전할 수 밖에 없었으나, 대부분의 대전차화기가 37mm 수준이었던 당시 독일군의 여건상 4호 전차는 제한되는 화력을 가지고 대전차화력의 주력으로 활동하여야만 하였다.

3.2.3. F2(G)형

파일:attachment/pz4F2.jpg[6]

T-34 쇼크가 있은 후인 1941년 11월, 7,5cm Pak 40(당시 Pak 44) 대전차포를 4호 전차에 탑재하는 작업이 시작되어 1942년 3월부터 7,5cm 43구경장 전차포를 탑재한 4호 전차 F형, 흔히 F2라고 부르는 차량이 출고되었고, 이 F2형은 T-34와 화력 측면에서 대등하거나 혹은 우세한 전투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실제 동부전선의 한 중대에서는 4호 전차 장포신형을 인도받은 뒤로의 시간을 "HAPPY TIME"이라 썼을 정도. 1942년 5월부터는 아프리카 전선에도 투입되었는데, 단 1개 중대 규모에 불과했음에도 당시 영국군M3 리 전차에 대해 상당한 우위를 점하면서 맹활약했다. 다만 당초 육군에서 우려했던 대로 차체에 상당한 무리가 가기 시작했고, 화력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크게 개선된 부분이 없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dKfz161-1-1.jpg
1942년 6월에는 모든 7,5cm 43구경장 전차포를 탑재한 F형이 G형으로 분류되었다. 즉 F2형이 G형으로 이름이 바뀐것. 비슷한 시기인 5월 생산분부터는 30mm 추가장갑판의 추가가 시작되어 전면장갑이 80mm로 증강되었으며, 약 1년뒤인 1943년 4월 생산분부터는 대전차 소총 대응을 위해 포탑과 차체 측면에 쉬르첸(Schürzen)을 도입했다. 주포도 7,5cm 48구경장 전차포로 교체되었다.

파일:external/p4.storage.canalblog.com/80767591_o.jpg
쉬르첸은 상당한 중량 증가를 불렀는데, 안 그래도 4호 전차는 중량에 비해 엔진 출력이 부족한 편이어서 상당한 문제가 되었다. 때문에 1944년 시점이 되면 일선에서는 차체 쉬르첸을 제거하고 운용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난다. 그래서 전쟁 최후반에는 무거운 철판으로 만들어졌던 기존의 쉬르첸을 대신하여 새롭게 철망형 쉬르첸이 만들어졌다.

또한 이렇게 포를 강력한 것으로 교체하고 장갑을 강화함에 따라 현가장치에 큰 무리를 주었다. 1942년 12월 50mm 경사전면장갑의 채택 등 대규모 개량을 시도한 후속형 개발이 시작되었으나, 4호 전차의 한계점이 왔다는 점만 확인되었다. 개량의 여지가 없어지면서, 독일군은 4호 전차를 퇴출시킬 준비를 하게 된다.

3.3. 말기

3.3.1. H형

파일:attachment/pz4h.jpg
파일:external/cp12.nevsepic.com.ua/1357932118-1049139-www.nevsepic.com.ua.jpg
1943년 2월 후속형의 개발은 공식적으로 중지되었고, 생산성 유지를 위해 종전에 생산중이던 G형을 최종구동장치와 구동스프로킷의 교체와 포탑천정장갑을 16mm로 늘리는 변경만 하고 그대로 H형으로 계속 생산하도록 결정되었다. 또한 6월 생산분부터는 생산성강화를 위해 측면관측창이 사라지고 30mm 추가장갑판도 제거되었으며 대신 생산시부터 80mm 전면장갑인체로 출고되었다, 9월부터는 자기식 흡착지뢰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자성 차단 코팅뻘짓 코팅(일명 치메리트, Zimmerit)이 적용되기 시작했고, 기타 여러 부분에서도 사소한 개선이 이루어졌다.

이 H형은 사실상 4호 전차의 최종진화형이었다. 4호 전차에는 더이상 무장을 보강하거나 장갑을 증강할 여지가 없었고,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판터 전차와 어두워지는 전황의 영향으로 H형의 생산이 시작된 1943년 4월부터의 개선사항은 대부분 생산성강화와 연결되어있다.

3.3.2. J형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Banska-Bystrica-nemecky-stredny-tank-PzKpfw.IV.AusfJ-1.jpg
1944년 2월부터 생산된 J형의 가장 큰 변화는 바로 포탑구동용 모터를 폐지한 것으로, 4호 전차의 퇴출이 초읽기를 앞둔 상황에서 구리를 비롯한 생산물자의 절약과 생산 시간 단축을 위해 이루어진 조치로 보인다. 다만, 사격시 차체를 적방향 대각선으로 회전하고(일명 티타임 각도) 포탑회전으로 세부조준하는것이 보편화되었기에 모터폐지를 감수한 것이다. 또한 방어전 추세에서 미리 조준하는 매복공격 일상화 + 구축전차의 차체조준 Know-How 영향도 있다. 모터폐지후 7월 생산분부터 200L 연료탱크가 장착되었으나, 누유문제가 생기면서 삭제되고 9월분부터 다시 장착되었다(증가연료탱크가 없는 차량도 있다).

이후의 생산은 물자절약과 관련되어있으며 아래와 같다.
1. H형 후기부터 사이드 비젼블럭, 리턴롤러 고무림 폐지.
2. 조종수, 무전수 해치 가드모양 ㄷ으로 변경.
3. 포탑측면 해치 바이저(관측창) 폐지 5월이후.
4. 표면경화대신 압연강판으로 대체 6월이후.
5. 간소화된 배기 파이프는 8월 이후.
6. 치메리트 코팅폐지 및 Thoma shields는 9월 이후.
7. 옆으로 여는 전차장해치는 10월이후.
8. 후면중앙 하단 견인용 대형후크는 11월이후.
9. 차체상부 리턴롤러 3개로 축소는 12월이후.
10. 최후기형 트랙(홈이 파여있는 형태), 크레인용 후크가 단순한 철근형태, 머즐브레이크가 원형으로 변경. 시기는 불명.

H형은 J형과 함께 병행생산되어 1944년 7월까지 생산되었으며 J형은 종전으로 공정이 멈출 때까지 생산되었다.

4. 4호 전차의 형식들과 파생형들

2차대전 독일의 무기들이 대개 다양한 각종 형식과 파생형, 프로토타입, 페이퍼플랜을 가지고 있었으나 4호 전차는 개량의 여지가 많았던 주력전차라서 특별히 더 다양한 형식의 파생차량을 갖고 있다.

초기 실전투입 이후 발견된 미비사항들, 특히 장갑의 지속적인 증강이 이루어졌던 까닭에 동부전선 개전 이전에만 이미 A에서 F까지 6개의 차량형식이 존재했다. 그러나 독소전의 개전 후에는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자 대대적인 형식변경을 피하고 월 단위로 생산선에 오른 차량에 지속적인 개량과 보완을 하는 것으로 대체했으므로 형식별로 구분하는 것에 큰 의미가 없어졌다. 같은 G형 차량 2대라도 생산년월도에 따라 서로 세세한 차이가 생기는 까닭인데, 이렇게 생산성 향상에 기를 쓴 덕택에 기존 전차의 차체를 이용해서 다른 용도의 차량을 만들 때도 당장 차대가 부족한 판터나 티거같은 물건들보다는 생산선이 비교적 넉넉하고 독일이 보유한 구형 전차중 가장 큰 몸집을 가져서 개조의 폭이 넓은 4호 전차를 개조하여 만들려고 노력한 것이 많았다. 특히 크루프사는 본디 H형으로 명명되었던 후속형 4호 전차 설계가 43년에 취소된 후에도 미련을 버리지 못했고 44년에는 4호 전차에 판터용 슈말트룸 포탑을 올리는 계획을 독일군에 제안했으나 4호 전차의 생산 자체가 이미 중단될 예정이었으므로 특별한 고려없이 폐기되었다.

4.1. 형식별 제원

파일:external/i67.tinypic.com/2uqhk7s.png

4.2. 4호 돌격포

Sd.Kfz 167 4호 돌격포. 해당 항목 참조.

4.3. 4호 구축전차

Sd.Kfz 162 4호 구축전차. 해당 항목 참조.

4.4. 4호 돌격전차

Sd.Kfz. 166 4호 돌격전차문서 참조.

4.5. 훔멜

Sd.Kfz 165 훔멜 자주포. 해당 항목 참조.

4.6. 나스호른

Sd.Kfz 164 나스호른 대전차 자주포. 해당 항목 참조.

4.7. 수중전차

파일:external/www.wehrmacht-history.com/tauchpanzer-iv-4.jpg
바다사자 작전에 투입되기 위해서 3호전차와 함께 15m정도 잠수할 수 있도록 개조된 잠수도하전차로 42대의 D형 전차에 개조가 이루어졌다. 역시 작전 취소로 인해 독소전쟁에서 하천 도하용으로 사용되었다.

4.8. 대공전차

4호 대공전차문서로

4.9. 기갑 자주포 계열

원래는 독일이 마지노선을 돌파하기 위해 벙커 공략용으로 고안된 자주포 프로젝트였으나 이내 폐기되었고 개발된 기간 동안 나왔던 차량이나 전차들 중 일부만이 전쟁에 쓰이기 위해 개조되어서 투입, 나머지들은 전량 폐기되었다.
  • Pz.Sfl. IVa 기갑 자주포 4호 A형 "Dicker Max(디커 막스, 뚱보 막스)"
파일:external/fc01.deviantart.net/dicker_max_by_wolfenkrieger-d4tmmth.jpg
10.5 cm K (gp.Sfl.)(장갑 자주포)라고도 불린다. 단 2대만이 만들어졌다.
  • Pz.Sfl. IVb 기갑 자주포 4호 B형
파일:external/d5cfdb9615131fc7f9a21458581713611d8f2560c0ad9568345dc475619189c7.gif

10.5cm 곡사포를 탑재한 자주포 시제 차량이다. 1939년에 크룹사에서 개발을 진행하여, 총 10대의 시제 차량을 생산해서 동부 전선에 시험 투입되었으나 대량 생산되지는 않았다.

호이슈레케(Heuschrecke) 계열 자주포와 자주 혼동되는데 이쪽은 그릴레(Grille)와 경쟁하던 다른 자주포다.
  • Pz.Sfl. IVc 기갑 자주포 4호 C형
파일:external/www.achtungpanzer.com/gr10_5.jpg
  • Pz.Sfl. IVd 기갑 자주포 4호 D형
파일:Pz.Sfl.IVd.jpg

기갑 자주포 항목을 참조.

4.10. 4호 바펜트레거

파일:external/ftr.wot-news.com/179469_original.jpg

파일:external/ftr.wot-news.com/179790_original.jpg

바펜트레거형 4호 전차(Waffenträger auf Pz. IV)

참조

4호 전차에 포탑을 제거하고 다수 개조를 가해 대구경의 중포를 올려 다목적 자주포 차대로 써먹으려던 계획안이다.
1943년 후순부터 1944년 초순까지 개발되었다. 149mm(15cm) sFH 18 야포를 단 형식과 128mm(12,8cm) Kanone 81 대전차포를 단 형식 2가지가 있었으나, 둘 모두 시제 차량 제작 단계까지 도달하지 못했다. 왜냐면 1944년즈음에 전차 개발자들은 이 무겁기 짝이 없는 중포들을 4호보다도 가벼운 차대[7]에 올리려고 했던데다 4호는 이 포들을 감당하기에 맞지 않았다. 다른 계획안들이 1944년 경에 있었지만, 1944년에는 이미 구형 전차로 전락한 4호 전차는 생산 중단을 계획한 상태였고, 당연하게도 바펜트레거 4호는 시제 차량조차 만들어지지 못한 채로 끝이 났다.

5. 활약상

독일의 입장에서는 가장 많이 생산된 전차며, 성능도 준수했으므로[8] 놀랍게도 2차 세계 대전 이후에도 4호 전차가 한동안 운용된 사례가 많다. 사실상 2차 대전기의 독일군의 주력 전차로 봐도 손색이 없다. 판터나 티거가 유명하지만 생산량은 그리 많지 않아 끝내 4호 전차를 완전히 대체할 정도가 되지 못했다.[9]

2차 세계 대전 종전 직후에는 독일 지배지였다가 해방된 나라들인 루마니아, 불가리아, 헝가리처럼 독일 전차를 공급받았던 나라들이나 노르웨이, 핀란드 등이 한동안 사용했다. 대부분 1950년대 초반에 퇴역했지만 잠시 동안 자국군용으로 사용한 적이 있다.

러시아는 독일군에게서 노획한 차량들을 수출까지 했는데, 앞에 언급된 나라들, 즉 종전 전에 이미 4호 전차를 사용하고 있던 소련 위성국들에 대한 조치였다.

특히 4호 전차 재생공장을 가지고 있어 전후 버려진 4호 전차 다수를 재생했던 체코슬로바키아시리아군에 4호 전차 재생차량 다수를 인도하였고 이 전차들은 1940년대 후반부터 1967년까지 사용되었다. 이때 노획된 일부 차량들은 현재 이스라엘 군사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셔먼이나 T-34가 그랬던 것처럼 그 나름의 활약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의 아들인 루돌프 폰 리벤트로프는 4호전차 전차병들 중 가장 널리 알려진 인물. 그는 1943년 쿠르스크 전투 당시 4호 전차 H형에 탑승하여 첫 전차 중대장으로서의 임무를 시작했는데, 그는 T-34 1개 대대를 동반한 소련군의 공격을 여러번 격퇴시킨 것으로 기록된다. 그는 서부전선의 노르망디 전투와 아르덴 공세에도 종군하였으며 1945년 5월 8일 미군에게 항복했다. 전쟁 기간 동안 총 5번의 부상을 입었으며 14대의 전차를 격파했다.[10] 2017년 현재까지도 살아있으며 자신의 아버지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의 전기를 출판했다. 최근엔 우리나라 서코의 동인지 판처 데블스에서 오토 카리우스, 루트비히 바우어 등과 더불어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1943년 쿠르스크 전투에서 토텐코프 사단 소속 4호 전차 1개 중대가 T-34 40대와 조우하여 아무 피해없이 15대를 격파했다.[11]
1944년 7월 노르망디 전투에서 히틀러 유겐트 사단의 쿠르트 마이어가 이끄는 4호전차 중대가 길가에 정지하여 휴식을 취하던 캐나다군 중대를 기습하여 셔먼 22대와 차량 전부를 격파한 기록이 있다. 이 에피소드는 다큐 지상 최대의 전차전에서 실제 참전자에 의해 소개된 실화이다.
1944년 8월 폴란드 전선에서 비킹 사단 소속 4호 전차 중대의 기록이 특기할만 한데, 압도적인 병력차에도 불구하고 4호 전차 7대와 75mm 대전차포 4문으로 T-34 13대와 차량 5대를 격파하고 반격을 감행하여 152mm 돌격포 2대와 IS-2 4대를 추가로 격파하는 활약을 보여줬다. 중대는 전차 3대를 더 지급받은 후 한달간의 격전에서 보유한 모든 전차를 상실했지만 적 전차 30여대와 차량, 화포 40대를 파괴한 것으로 추정된다.[12]
1945년 2월 동프로이센에서 4호 전차 H형 1대가 ISU-152 2대와 KV-85 1대를 격파하고 기지로 복귀한 적이 있었다. 이튿날 불과 4대뿐이던 중대에 2대가 추가로 증원되어 전투에 나섰고 방심하고 있던 소련군 전투부대를 털어 IS-2 5대를 추가로 격파하고 복귀한다. 중대엔 피해가 없었다.[13]
1944년 11월 폴란드에선 4호 전차 4대가 소련 중전차 소대의 IS-2 7대와 교전하여 2대를 파괴하고 1대를 손상시켜 소련군이 전차를 자폭시키게 만들었다. 물론 독일군도 피해가 있어서 1대가 완파되고 1대는 전투불능에 빠져 승무원들이 자폭시켰다. 다시 벌여진 교전에서 IS-2 1대를 더 격파하고 증원에 나섰던 T-34 2대와 SU-100 1대를 더 격파하였는데 여기서 4호 전차 1대가 궤도가 파괴되고 포탑링이 고장나 회전이 불구낭한 상황까지 왔지만 승무원들은 이후로도 전차를 버리지 않고 수동으로 돌리면서까지 분전하였고, 소련군 차량 2대를 더 파괴한 후에서야 전차를 파괴하고 철수했다. 살아남은 것은 1대가 전부였지만 어찌되었든 엄청난 활약인 셈.[14]
토텐코프의 3호 돌격포 에이스였던 에르빈 마이어드레스 소령은 자신의 전차를 포함한 전차 3대를 이끌고 T-34 6대를 격파, 적 보병 1개 중대를 휩쓴 후 다시 아군 보병들과 헝가리군을 이끌고 마을을 재점령했다. 마을에 방어선을 형성한 후 소련군의 공격을 4번이나 저지시켰으며 위의 활약으로 기사 철십자 훈장을 수여받았다. 1945년 1월 다시 전선으로 복귀한 그는 전투에서 소련군 전차 2대를 더 격파했지만 적에게 피격당해 전사했다.
헝가리의 전차 에이스 에르빈 타르차이가 마지막으로 탑승했던 전차이기도 하다. 그는 4호 전차 1개 중대를 이끌고 소련군의 공격을 격퇴하기 위해 나섰으나 피격당해 전사한 것으로 추정. 다만 그의 부대는 압도적인 전력차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분전하여 헝가리군 후미의 철수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고 한다.
중동전쟁 당시 시리아군이 운용한 4호 전차(#)는 3차 중동전 이전 골란 고원 일대에서의 국경분쟁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이 처음으로 도입, 운용한 센추리온 전차와의 싸움에서 승리를 거뒀다. 당시 제대로 된 MBT 운용 개념이 없던 이스라엘군 수뇌부가 사실상 운용 경험이 하나도 없는 미숙련 병력들로 구성된 생짜 전차부대를 말 그대로 적진에 때려박았고, 그 결과 중대급 교전에서 이스라엘군은 4호 전차를 한 대도 파괴하지 못하고 역으로 4호 전차가 쏜 75mm 포에 1대가 반파되어 전투 불능이 되는 추태를 보이는 등 졸전을 벌였다.[15] 이 일 이후 이스라엘군은 센추리온 전차를 대대적으로 개량함과 동시에 기갑 승무원들의 훈련을 강화하였고, 결국 3차 중동전에서 보인 이스라엘 기갑군 전설의 기반이 되었다. 출처 필요

파일:external/i28.tinypic.com/riulns.jpg
참고로 가장 마지막까지 현역으로 싸우던 4호 전차는 1965년에 수송 임무 행렬에 있었던 어느 한 이스라엘군의 M4 셔먼 전차(프랑스제 105mm 포를 장비)에 의해 격파당했다.2차 세계 대전부터 내려오던 저 둘의 악연이 종전 20년 후에야 끝난 것이다.

6. 동급 기갑차량과의 비교

4호 전차 Ausf. D M4A1(셔먼) T-34(1941) A27M 크롬웰 Mk.I
주포 7,5 cm KwK 37[16] 75mm M3[17] 76.2mm F-34[18] QF 6파운더[19]
장갑 30mm(차체정면)[20] 50.8mm(차체정면) 45mm(차체정면) 63.5mm(차체정면)
20mm(차체측면)[21] 38mm(차체측면) 45mm(차체측면) 25.4mm(차체측면
30mm(포탑정면) 76.2mm(포탑정면)[22] 45mm(포탑정면) 76.2mm(포탑정면)
엔진출력 296 마력[23] 400 마력[24] 500 마력[25] 600 마력[26]
중량 21t[27] 30.6t 25.6t 28t[28]
현가장치 리프 스프링 VVSS 크리스티 개량형 크리스티
4호 전차 Ausf. H M4A3E*(셔먼) T-34/85 A30 코멧 Mk.I
주포 7,5 cm KwK 40[29] 76mm M1A1[30] 85mm ZiS-S-53[31] QF 77mm HV[32]
장갑 80mm(차체정면) 63.5mm(차체정면) 45mm(차체정면) 76mm(차체정면)
30mm(차체측면)[33] 38mm(차체측면) 45mm(차체측면) 29mm(차체측면
50mm(포탑정면) 76.2mm(포탑정면)[34] 90mm(포탑정면) 102mm(포탑정면)
엔진출력 296 마력[35] 450 마력[36] 500 마력[37] 600 마력[38]
중량 25t 33.2t 32t 32.7t
현가장치 리프 스프링 HVSS 크리스티 개량형 크리스티

제2차 세계대전 중, 양산된 전차중 4호와 체급이 비슷한 전차 4대를 뽑아 보았다.(스펙은 초기 양산기/후기 양산기 기준)[39] 보면 알겠지만 4호 전차는 태생부터 가장 가벼운 축에 속한다. 4중 크롬웰 혼자 43년이란는 늦은 시기에 개발돼서 처음부터 스펙이 높으며, 4호 - T-34 - M4 - 크롬웰 순으로 개발시기가 차이가 난다. 4호 전차는 H형이 되어서도 25톤 수준이었으며 M4A3E8이 33.4톤, T-34-85가 32톤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4호의 개량에 한계가 온 것은 어쩌면 당연 할 지도 모른다.[40] 4호 전차자체는 확실히 우수한 전차였으나, 다른 동급 차량보다 등장이 빨랐으며[41] 서스펜션과 엔진의 여유가 적어 한계에 빨리 도달 했다. 독일은 대대적인 개량보다는 5호 전차 판터로 4호 전차를 대체하기로 하였다.

그렇다고 4호의 개량이 무의미한 것은 아니었다. 애초에 당장 쓸 전차가 없는 독일에게는 현가장치의 한계까지 가더라도 가장 튼튼하고 신뢰성이 좋은 전차가 4호였다. 그에 반면 셔먼은 포탑과 포, M2 전차에서 이어져온 구식 현가장치[42], 차체형상과 두께를 후기형에서 대대적으로 교체해서[43] 이름만 같은 수준이며 T-34는 T-34-85로 개량하면서 포탑을 3인용으로 교체하고 대구경의 포를 달았다.

4호는 장갑을 두껍게 하고 장포신의 주포로 교체한 것이 전부다.'라고 표현 할 수는 있다. 위의 문단을 보면 확실히 4호의 개량은 셔먼이나 T-34와 비교하면 적은 편이었다. 단순히 생각하면 맞는 말이지만 '언제 개량이 완료되었는가?'또한 중요한 점이다. 4호는 42년 중순부터 G형이 등장했고, H형이 43년 봄에 나왔다. 한편 M4A3E8은 44년 8월부터 등장했으며[44] , T-34-85는 43년에 일단 나오긴 했는데, 실질적으로는 44년 여름이라고 본다.[45] 조금이라도 개량이나 후속작이 늦게 나오면 전선자체가 위험해지는 것이 제2차 세계대전이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타전차와 비교해 1년 정도 빠르게 나온 후기형 4호의 성능은 괜찮았다.

그렇기 때문에 4호의 성능은 화력을 제외한 기동성이나 장갑에서는 상대적으로 뒤쳐지며, 특히 300마력이라는 출력의 엔진은 끝까지 개량되지 않았으며, 4호가 저 넷중에서 기동에 가장 에로사항이 많았다.[46] 근본적으로 4호의 개량이 빨랐던 이유는 기본 설계안에서 빠르게 개량 할 수 있는 부분만 손을 봤기 때문이다. 독일의 기술력 정도면 4호를 완전히 개량할 수 있었고 50mm 경사장갑 개량안과 같은 구체적인 방법도 고려했다. 그러나 독일은 4호를 현가장치, 엔진교체, 경사장갑 등 단점을 해결하는 대대적인 개량이 결과적으로는 투자 대비 효율나 나쁘다고 보고 후속 전차를 생산하기로 결정 하면서 4호의 가능성은 끝나 버린다. [47] 생산댓수에 민감한 독일에게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였는데, 소련은 겨우 T-34-76에서 T-34-85로 교체되는 동안 전차 손실을 감당하기 힘들어 랜드리스로 온 셔먼을 대신 충원했는데 만약 독일이 4호 개량안을 생산하기 위해 기존 4호의 생산에 차질이 생긴다면 전선에서 전차 손실에 대한 공백을 매꿀 길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4호는 M4A3E8처럼 현가부터 시작해 근본적으로 다 교체해야하며 그 결과물인 4호 개량안은 기존의 4호하고는 비슷하면서 다른 물건이 될 가능성이 높았다.(미국은 기존의 셔먼이 넘쳐났기 때문에 M4A3E8 계열 셔먼을 생산하는데 큰 문제가 없었다.) 그 이후의 4호는 일단 '4호 전차'라고 불리는 구축전차가 되었다. 이 과정에 대해서는 4호 구축전차 항목을 참조하자.

7. 대중매체 속의 4호 전차

  • Men of War 시리즈
    파일:external/menofwarwiki.referata.com/180px-PanzerG1.jpg
    4호 G형과 H형. 그리고 대공전차 파생형인 비르벨빈트나 오스트 빈트도 등장한다. 방어력 면에서는 약점이 있지만 가격대비 훌륭한 화력으로 밥 값은 해내는 전차.
  •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 2
    독일군의 주요 기갑차량으로 등장한다. 1편에선 싸고 균형잡힌 성능의 전차로, 판터나 티거와 같은 고급 전차들을 뽑기 애매한 시점에서 주로 운용한다. 2편의 4호 전차도 비슷한 포지션이나, 1편보다 대전차 전력이 강해졌기 때문에 눈칫밥(…)을 많이 먹게 되었다. 그래도 적절한 타이밍에 뽑으면 상당한 위력을 발휘한다. 실제 역사 속에서 정말 다양한 형식이 운용되었다는 점을 반영한 것인지 많은 변형기종이 등장한다. 1편에서는 개악형인 J형과 J형을 기반으로한 4호 돌격포, 4호 대공전차 "오스트빈트"/"비르벨빈트", 24구경장 7,5cm를 탑재한 4호 보병지원 전차가 등장하며, 2편에서는 최종 양산형인 H형과 4호 돌격전차, 4호 대공전차 "오스트빈트", 그리고 단포신 포를 장비한 4호 지휘전차가 등장한다. 이후 '서부전선' DLC를 통해 새롭게 추가된 독일군 진영에서 4호 구축전차[48]와 개악형인 J형까지 등장함에 따라, 정말 별의별 기종이 다 등장하게 되었다. 그런데 서부전선군의 J형은 어느 순간부터 H형과 모델링이 완전히 동일해졌으며 처음 생산될 때부터 쉬르첸을 달고 나와 동부전선군의 H형보다 좋다.
  • 스탈린그라드
    파일:external/www.imfdb.org/Stalingrad2013-MG34Panzer.jpg
    소련군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인 스탈린그라드에서 등장. 특히나 계속 고전하는 독일군의 요청에 따라 7대의 전차가 선두에 나서며 포격지원을 하는 모습은 거의 압도적인 포스를 자랑한다. 해당 장면 영화에 등장한 전차는 T-44를 H형으로 레플리카한 것이다.
  • Dnieper line
    파일:qmR2mtx.jpg
    영화 Dnieper line에서 레플리카 4호 전차가 등장한다.
  • 화이트 타이거
    파일:external/www.imfdb.org/Belyy_tigr-PzIV.jpg파일:external/www.imfdb.org/Belyy_tigr-PzIV2.jpg

    러시아의 전쟁영화 화이트 타이거에서, 각각 초반에 소련군 화물열차에 실려있는, 격파된 G형 1대와 후반 클라이막스에서 마을에 매복해 있던 H형 1대가 나온다. 참고로 G형은 T-55를, H형은 T-34를 개조한 것이라 한다.
  • 퓨리
    파일:external/www.imfdb.org/Fury_Pnzr_IV_%282%29.jpg
    초반부에 파괴당한 잔해로 H형으로 보이는 차량이 등장한다.
  • 모스크바 공방전(1985)
    파일:mPgLtn8.jpg
    소련의 T-55를 허접하게 개조한 전차가 나온다. 포탑도 괴상하지만 가장 먼저 현가장치가 토션 바 현가장치이다. 개조한 성의라도 보여라 괴상한 포탑이 크루프 사의 4호 전차를 떠오르게도 한다.
  • 프라하의 독립
    체코의 영화 프라하의 독립(Liberation of Prague)에 등장하였다.
  • 탱크 브리게이드
    파일:external/www.imfdb.org/500px-PanzerIV-Tank_Brig.jpg
    체코의 영화 탱크 브리게이드(1955)에 4호 전차가 등장한다.
  • 월드 오브 탱크
    알파캣의 만화 월드 오브 탱크 역사웹툰에서 등장한다. 2차대전이 주 배경이고 독일군이 개근등장하니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고 봐도 된다. T-34와 함께 가장 많이 등장한 전차일지도.
  • 워스토리
    밸런스 때문에 독일판 스튜어트로 등장한다. 거기에 후반부쯤 가면 다른 전차한테 1~2방만 맞아도 요단강을 건너신다.
  • 히어로즈 앤 제너럴스
    독일군의 두번째 중형전차로 등장한다. 이 게임에서 독일의 중형전차는 3호 전차와 더불어 야라레메카 수준인데, 특히 4호 전차는 그 안습함이 독보적이어서(...) 소련의 T-34/76T-34/85에게 탈탈 털리고, 미군의 M4 셔먼이지에잇에게도 터지기 바쁘고 심지어는 M3 Lee한테도 터지는 경우가 있다. 그나마 3호는 단계 대비 성능면에서 그렇게 혹평을 받는건 아니지만 4호는 독일 중형라인의 종착역임에도 불구하고(인게임에 구현된 4호는 사실상 최종진화인 H형이다!) 3호랑 도찐개찐의 인게임 성능을 자랑해서 상태가 저 모양인지라 유저들의 불만이 많다.
  • 워 썬더
    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C_Garage.jpg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E_Garage.jpg

    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F1_Garage.jpg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F2_Garage.jpg

    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G_Garage.jpg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H_Garage.jpg

    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_IV_J_Garage.jpg파일:external/wiki.warthunder.com/Pz.B_IV_Garage.jpg

    워썬더의 쏘나타다. 특히 F2는 골목마다있다.
    워 썬더에서는 독일 테크 트리에서 중형전차 라인의 초반부터 중반까지 책임지는 전차이다. 초기형인 4호 전차 C형과 E형은 단포신의 보병지원용 사양이라 관통력이 낮지만, BR이 매우 낮아 1티어에 있는 경전차들과 싸우게 되는데 단포신이라 장거리 사격은 별로지만 근접전에서 티타임만 적당히 주고 아무 데나 쏴맞히기만 하면 80g에 달하는 작약량 덕에 맞히는 족족 원샷원킬로 적을 보내버리면서 티거 그 이상의 킬을 자랑할 수 있는 전차이다. 과도기 티어의 F1형 부터는 전차다운 전차와 싸우게 되는데 그 상대가 3호 전차 J형과 T-34, 그리고 M3 리에 최악에 경우는 KV-1도 만나는데, 이전과 다르지 않은 관통력 덕분에 고통받다가 F2에서 장포신 75mm KwK 40 L/43 주포를 얻으며 말 그대로 HAPPY TIME을 겪는다. F2는 대부분의 T-34와 정면승부가 가능한 화력을 지녔으며, KV-1도 어렵지 않게 상대가 가능하다. F2 이후로 G형까지는 그래도 상대할 만한 전차들을 만나지만 H형부터는 티거같은 괴물급 전차를 만날 수 있다. 그리고 H형과 동티어의 J형은 고증에 맞게 H형의 다운그레이드판으로 포탑 회전 속도가 수동포탑답게 고자인 지뢰다.

    모든 4호 전차들은 빠른 기동성과 적당한 포탑 회전 속도(J형 제외), 티어 대비 적당한 관통력과 강한 편인 펀치력을 지녀 중형전차다운 활약을 하기에 모자람이 없지만 딱 하나 가장 치명적인 단점이 있으니, 바로 없는 거나 다름없는 장갑. 고증대로의 사항이긴 하지만, 티타임 준 전면장갑이고 뭐고 거의 모든 각도에서 동티어의 아무 탄이나 맞으면 반드시 죽거나 뭔가가 크게 손상된다. .50 BMG급 이상의 기관총/포로 측후방도 따인다. 따라서 기동성을 살려서 신나게 내달리며 옆구리나 뒤통수를 후리는 기동전이나, 저격으로 킬을 딴 뒤 숨는 식으로 적에게 노출되는 시간 자체를 최소화하는 플레이가 요구된다.
  • 드리프트 걸즈
    레이싱 게임인 드리프트 걸즈에 뜬금없이 등장. 16년 11월 말 밀리터리 패키지로 한정판매된 차량 중 하나로서 직선 속도에 특화되어 있다(능력치는 게임 내 최대인 917). 게임 내 이름은 No.4. 채안을 태워보자
  • 하가네 오케스트라
    대부분의 하가네가 이 모습을 하고있다. 게다가 지나가던 민간인이 4호를 보고 "하가네다!"란 식으로 반응하는걸 보아 사실상 전차의 대표격인 오늘날의 M1처럼 작중 군의 제식으로 운용됀듯. 또한, 주인공의 부대가 이걸쓰고 나중에는 민간 게릴라도 사용하는 모습을 보아 T-55처럼 많이 찍어낸듯 하다.
  • 걸즈 앤 판처
    파일:external/5694ee16f65daeef2afd07091a2ae17e5e8056ad7f0be448177847cf006b8add.jpg
    현립 오아라이 여학원 소속으로 본작의 주인공 기체. 별별 데서 발견된 다른 전차들과 달리 창고 안에서 발견되었을 당시엔 D형 사양이었다.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독일군이 4호 전차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과정과 동일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튜토리얼에서는 직접 미끼가 되어 세이그로의 처칠 전차와 마틸다 전차들을 유인하지만 팀원들의 미숙으로 놓치고 오아라이 시가지로 도주한 후 마틸다 전차 3대를 때려눕히고 다사마의 처칠 전차와 직접 맞짱을 뜨지만 실패한다. 선더스전에서는 나오미의 셔먼 파이어플라이를 격파하며 안치오전에서는 엑스트라 CV-33을 하나 날려버린 다음 안자이 치요미P26/40을 격파한다. 안치오전이 끝난 후 누군가 빨랫줄로 쓰던 장포신을 발견, G형으로 개수해 프라우다전에서 T-34 여러 대와 KV-2를 격파했다. 그 후에 H형으로 개수해 쿠로모리미네전에서는 이츠미 에리카티거 2에게 쫓기다가 시가지 전투에서 다른 팀원들과의 협동으로 8호 전차를 잡았다(!!). 그 후 언니야6호 전차 E형 티거 1 초기형 북아프리카 사양 2중대 1소대 2번 차량과 1대 1 대결에서 승리한다. 대회 우승 기념으로 치뤄진 익시비전 매치에서는 골프장에서 마틸다 전차 하나를 잡고 시가지로 이동한 후에는 세이그로크루세이더 전차 특공대를 로즈힙을 제외하고 전량 격파한 후 클라라의 T-34/85에 쫓기다가 다시 다사마의 처칠 전차와 1대 1 대결을 벌이다가 다즐링과 카츄샤의 협동 작전에 격파당한다. 오아라이 여학원 폐교 완전 철회를 위한 대학선발전에도 참가, M26 퍼싱 2대와[49] 시마다 아리스안센추 Mk.1을 격파한다. 겨울 대회인 무한궤도배에서의 BC자유학원과 치뤄진 1회전에서는 나무 다리 위에 포위되었다가 상어팀의 MK 전차를 이용해 빠져나온다. 또한 쿠로모리미네 여학원에서 4호 구축전차[50]를 운용하는 모습이 등장한다.

7.1. 월드 오브 탱크

파일:external/wiki.gcdn.co/Pz.Kpfw._IV_Ausf._A_scr_2.jpg
파일:external/wiki.gcdn.co/Pz.Kpfw._IV_Ausf._D_scr_2.jpg
파일:external/wiki.gcdn.co/Pz.Kpfw._IV_Ausf._H_scr_2.jpg
벨라루스의 밀리터리 게임 개발업체인 워게이밍넷의 전차 MMO 게임 월드 오브 탱크에서 독일군의 3~6단계를 담당하는 차량으로 등장한다. 5단계인 4호 전차와 H형 차체를 기반으로한 구축전차가 6단계 정규 구축전차로, J형을 기반으로 설계된 계획안이 6단계 프리미엄 전차로 배정되어 등장한다. 이후 9.0 패치를 통해 4호 전차는 쉬르첸을 받으면서 H형으로 자리잡았고 기존 라인업에서 3단계에 시작형인 A형이, 그리고 4단계에는 최초 양산형인 D형이 새롭게 추가되었다. 또다른 바리에이션으로 G형에 정수압식 구동장치를 장착한 시험 모델이 존재한다.

초기형 4호 전차 라인은 3호 전차 라인에서 옆그레이드 통해 넘어가야한다는 번거로움이 있으나 그 단계 대에서는 꽤나 준수한 성능을 자랑한다. 다만 장갑판을 추가한 형식들이 아니기 때문에 방어력이 같은 단계 경전차만도 못하다는 아쉬움이 존재한다. 반면 최종 완성형인 5단계 4호 H형은 공수주가 적절하게 섞인 적절한 전차로, 특별히 모난 부분 없이 적당적당한 전차다. 이 H형 이후로는 포르셰[51]나 헨셸 / 아들러[52]의 중전차 라인업으로 빠진다.

파일:external/wiki.gcdn.co/Pz.Kpfw._IV_Schmalturm_scr_2.jpg
최후기형이자 개악형이었던 J형은 H형에 비해 나은 것이 없기 때문인지 기본형으로 나오지는 않았고 페이퍼플랜 전차의 형태로만 등장한다. 4호 전차 J형에 판터 F형 용으로 개발된 슈말트룸(Schmalturm) 포탑과 70구경장 7,5cm 전차포를 탑재한 차량이 바로 그것으로, 전쟁 말기에 4호 전차 제작이 중단되고 판터 F형조차 완성하지 못했기 때문에 도면 상으로만 남은 물건이다. 본래는 8.0 패치 이전의 4호 전차의 최종 업그레이드형이었으나 5단계 중형전차 치고 너무 강력한 화력을 가졌다고 판단했는지 8.0 패치를 기점으로 5단계 정규전차에서 6단계 프리미엄 전차로 빠져나왔다. 9.8 패치로 판매 종료.
(이미지 추가바람)
4호 전차 포탑을 5호전차 판터 차체에 탑재된 Pz.Kpfv.4/5호전차와 알파테스트형 4/5호 전차가 프리미엄 한정 전차로 등장한다.[53]
추가바람
파일:external/wiki.gcdn.co/Pz.Kpfw._IV_hydrostat_scr_2.jpg
5단계로 등장한 정수압식 모델(Hydrostat.)은 4호 전차 계열의 또다른 프리미엄 전차로 전체적으로 8.11까지의 4호 전차와 비슷한 성능이며 최대 6탑까지만 배치된다. 허나 105mm을 달 수 있는 4호 전차 H형보다는 성능이 조금 딸리고 같은 단계의 T-25보다도 많이 모자란다. 그냥 구매할 수는 없고 레이저 데스애더 마우스(월드 오브 탱크 에디션)를 구매하면 거기에 딸려나온다.

밀폐형 전투실 구축전차 트리 6단계에 위치해있는 4호 구축전차는 한 때 J형 차체를 기반으로한 포마크(Vomag) 社 버전으로 등장했으나, 9.10 패치에서 HD 텍스쳐와 새 모델링을 받으면서 H형 차체로 변경되었다. 적당한 기동력과 훌륭한 위장력, 믿음직한 전투실 방어력이란 강점을 가져가나, 구축전차 계통의 생명줄과도 같은 주포가 어정쩡한 성능으로 발목을 잡는 아쉬운 차량으로 등장한다.

파일:external/wiki.gcdn.co/Waffentr%C3%A4ger_auf_Pz._IV_scr_2.jpg
파일:external/wiki.gcdn.co/Waffentr%C3%A4ger_auf_Pz._IV_scr_3.jpg
이 밖에 4호 전차와 3호 전차의 부품을 섞어 쓴 훔멜 자주포와 나스호른 대전차 자주포가 각각 자주포 트리, 개방형 전투실 구축전차 트리 6단계에 배정되어 있으며, 4호 전차 차체를 이용한 화포 운반차량인 바펜트레거형 4호 전차(Waffenträger auf Pz. IV)가 개방형 전투실 구축전차 트리 9단계에 배정되어 있다.

7.2. 레드 오케스트라 2

파일:2015-11-23_00026.jpg
하느님! 저에게 눈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차맵인 굼락을 제외하면 꼼지락거리며 전차에 기어오는 거지같은 대전차 보병이나 폭약을 들고 기어오는 소총병들에게 살아남아야 하기 때문에 시야가 잘보이는 전차장-포수-탄약수 3명 포지션에 큐폴라까지 달려있는 4호전차는 포수가 전차장까지 해야하는 T-34보다 훨씬 편하다.

원래는 보병들이 전차와 함께 움직이면서 엄호해주고 보병이 전차의 눈을 대신해주며 전차는 보병을 보호하는 포와 기관총을 장착한 움직이는 강철의 토치카로서 작용해 시야가 제한되는 T-34도 딱히 문제 없어야 하는게 맞지만,

따라서 이 게임에서 전차가 해야 하는 일은 보병들이나 한가하게 기관총으로 썰어버리다가 공격하는 쪽의 전차가 우리쪽 지역을 점령하러 왔다던가, 아니면 내가 공격하는 측인데 방어쪽 전차가 계속 아군을 쓸어버리고 있고, 대전차무기가 별 소용이 없을때 출동해서 대전차전을 치루는게 다인데, 그때 저렇게 넓은 시야는 적을 먼저 발견해 선빵을 날리는데 매우 큰 도움이 된다.

다만 넒은 시야에 비해 T-34보다 약점이 너무 많다. 승무원 사살지점도 여러군데 있고. (T-34는 훨씬 적다. 전면에 몇군데 정도)

8. 모형화

유명한 전차인 만큼 여러모형사에서 모형화 했다. 티거도 그렇고 판터도 그렇지만 실물보다 많은 양이 생산되었다. 드래곤, 이탈레리, 아카데미 등.
  • 아카데미과학
    현재까지 20년 넘게 시판되고 있는 구판이 있고, 아카데미에서 신금형으로 개발하지 않을 모양이었으나, H형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한다. 2018년 2월 발매 예정. #
    구판의 경우 타미야 구금형 카피품으로 오류까지 그대로 따라왔다. 저렴한 것 외에는 딱히 메리트가 없고 연습용 키트로 적당하다. 가공에 어느정도 자신이 있는 모델러라면 차체 측면 쉬르첸 정도는 플라판으로 재단하여 자작해주면 싼 가격에 그럭저럭 만족스러워 지니 고증에 아주 신경쓰지 않는다면 적당히 손봐서 만들어 주면 좋다.
    2018년 1월에 발매될 신판은 카피 금형의 오류들을 거의 고쳤고 신금형답게 디테일이 선명하고 단차와 조립편의성이 좋아졌고 티거에 있던 찌메리트 데칼도 넣었다. 그리고 런너 배치나 더미를 보면 파생형들을 염두해둔듯 한다.
  • 타미야
    구금형은 모터가동을 고려해서 차체앞부분이 크다. 한눈에 봐도 차이가 난다. 덕분에 한동안 이탈레리제가 결정판 대우를 받았다. 이후 개수한 물건들은 아주 쓸만하다. H형 초기형 및 J형 초기형은 결정판으로 인정받았고, 이후에도 드래곤보다는 살짝 저렴하고 훌륭한 조립성덕에 아직도 매리트가 있다. 단, 4호 D형은 구금형의 문제 그대로를 가지고 있다.
  • 드래곤 모델
    90년대 후반 J형 최후기형을 발매했으나 망작에 가깝고 이후 발매된 제품들은 티거, 판터와 더불어 드래곤의 주력상품이다. 4호전차 H형을 생산분 별로 만들어서 판매하는 건 예사고 연결식 궤도(매직트랙), 쉬르첸 밑 부품 등을 에칭으로 넣어주는 등 나름 호화판. 단, 최근 생산품은 은근슬쩍 DS 궤도를 넣어서 반발이 있다.
  • 이탈레리
    동사의 티거와는 다르게 쓸만한 편이다. 어디까지나 타미야의 구판에 비하면 쓸만하다는것이다. 전면장갑 형상이 이상해서 고쳐줄 필요가 있으며, 특이하게 연질이 아니라 반조립식 궤도들이 들어있다.
  • 트라이스타
    4호전차 A~D형을 고퀄리티로 재현하여 초기형 4호 전차의 결정판이라 불릴만 하나, 분할할 필요가 없는 부품조차 분할하여 조립시간이 어마어마하게 소요된다. 박스를 열어보면 "이게 4호전차야?" 싶을 정로도 빼곡하게 런너가 들어가 있다. 일례로 보통 일체형인 포구 꼬질대를 자잘하게 분해 해놔서 실차를 조립하는 과정을 간접적으로 느낄수 있을 정도이다.당연히 궤도는 연결식이고, 차체 하판 결합도 당연히 분할식으로 되어 있어 애를 먹는 부분. 그러나 부품의 단차가 없고 잘 들어 맞는 편이라, 조립 소요 시간을 제외 하면 조립 자체의 난이도는 그나마 나은 편이다. 트라이스타가 폐업하면서 이 물건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뻔했으나... 다행히 최근에 하비보스에서 금형을 인수, 재발매 하였다.
  • 페이퍼 크래프트
    워게이밍 러시아서버에서 도면 제공. F1형과 H형을 선택하여 조립 할 수 있고, 조금의 마개조를 하면 F2(G)형을 만들수 있다.. 포신 자비쫌 [54] #

9. 트리비아

제2차 세계 대전 직후 한국이 체코를 통해 H형과 J형을 혼합해 들여오려 했으나 무산되었다는 루머가 간혹 도는데, 당연하게도 이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 사실 이 루머는 소설가 윤민혁이 과거 구상했던 대체역사소설의 설정이 진짜인 것처럼 네티즌들에게 와전되는 바람에 퍼진 것이라 한다.

한국전쟁 발발 이전의 시기라면 한국에 대해 미국이 군사원조를 그다지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서 한국 측에서 돈 줄테니 무기를 팔라고 해도 되려 미국 측에서 거절하던 그런 시기였기에[55], 그러한 시대상을 어느 정도 반영한 설정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작가가 독일군 매니아라서 그런것도 있을 것이다. 2차 대전 직후의 시기라면 M4 셔먼T-34도 아직 당당한 현역 장비였던 시기였으니 만큼 당시 한국의 재정상황이 개판이었다는 사실을 잠시 잊는다면 대체역사물의 설정으로서 개연성이 그렇게까지 떨어지는 설정은 아니긴 하다. 다만, 여기서 몇 가지 문제가 있다면 해당 시기의 한국의 열악한 국력에 대한 문제를 제외하고 본다 해도 어떻게 4호 전차를 유럽에서 한반도 땅으로 수송해올 것인가에 대한 문제나 부품 수급과 정비 인프라 등은 과연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 등 여러 과제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물론 어차피 현실과는 역사가 다르게 흘러가는 대체역사물의 설정이므로 어찌되었든 추가설정으로 메꾸면 되는 일이겠지만.

비디오머그의 2017년 계엄령 모의 사건 영상에서 "전차"의 실루엣이 4호전차다. 그땐 정권이 나치 수준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었으니 아주 틀린 그림은 아니다.

10. 둘러보기

제2차 세계 대전의 나치 독일군 기갑 장비
{{{#!folding [ 펼치기 · 접기 ]장갑차 반궤도 장갑차 Sd.Kfz. 251, 마울티어, Sd.Kfz. 250
장륜 장갑차 M35 Mittlere Panzerwagen (ADGZ) 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 Sd.Kfz. 221, Sd.Kfz. 231, Sd.Kfz. 234
전차경전차 Pz.Kpfw. I, Pz.Kpfw. II
중형전차Pz.Kpfw. III, Pz.Kpfw. IV, Pz.Kpfw. V Panther
중전차Pz.Kpfw. VI Ausf.H1/E Tiger I, Pz.Kpfw. VI Ausf.B Tiger II
구축전차Jg.Pz. 38(t) Hetzer, Jg.Pz. IV, Jagdpanther, Tiger (P) Ferdinand / Elefant, Jagdtiger
대전차 자주포Panzerjäger I, Marder, Nashorn
돌격포StuG.III, StuG.IV, Sturmpanzer IV, Sturmtiger, 돌격보병전차 33B
자주포1호 자주포, 2호 자주포, 베스페, Grille, Hummel, Karl, 105mm leFH18(Sf) LrS, 150mm sFH13/1(Sf) LrS, 판처베르퍼, 부르프라멘 40
자주대공포4호 대공전차(뫼벨바겐, 비르벨빈트, 오스트빈트, 쿠겔블리츠), 38(t) 대공전차
노획차량 및 개조품파일:체코 국기.png Pz.Kpfw. 35(t), Pz.Kpfw. 38(t)
파일:폴란드 국기.png le.Pz.Kpfw. TK(p), le.Pz.Kpfw. TKS(p), Pz.Kpfw. 7TP 731(p)
파일:벨기에 국기.png Pz.Sp.Wg VCL 701(b)
파일:프랑스 국기.png 르노 UE 슈니예트, Pz.Sp.Wg ZT 702(f), Pz.Kpfw. 35R 731(f), Pz.Kpfw. 35H 734(f), Pz.Kpfw. 38H 735(f), Pz.Kpfw. 737 FCM(f), Pz.Kpfw. S35 739(f), Pz.Kpfw. B-2 740(f)
파일:소련 국기.png BA-202(r), Pz.Kpfw. T-34 747(r), T-28 746(r) , T-35 , Pz.Kpfw. KV-1 756(r) , Pz.Kpfw. KV-II 754(r)
파일:영국 국기.png Pz.Kpfw. Mk.II 748(e), Pz.Kpfw. Mk.II 748(e) mit 5cm KwK 38 L/42 'Oswald', Pz.Kpfw. Mk.III 749(e)
파일:미국 국기.png M3 Lee, Pz.Kpfw. M4-748(a)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Flag_of_Italy_%281861-1946%29_crowned.svg.png Pz.Sp.Wg.Lince 202(i), P40 737(i) , , Pz M42 772(i) , , StuG M43 mit 75/46 852(i)
프로토타입 T-25 파일:체코 국기.png, L.tr, G.tr, Neubaufahrzeug, 호이슈레케 10, D.W. 1 / 2, Pz.Kpfw V/IV, VK 시리즈, 기갑 자주포, VK 30.01 / 02, VK 36.01, VK 45.01(P), VK 45.02(P), VK 65.01, Panther ll, Pz.Kpfw VIII Maus, E-100, Geschützwagen Tiger, Räumer S, 8,8cm waffenträger
페이퍼 플랜 Pz.Kpfw.III/IV,VK 16.02 Leopard, Pz.Kpfw VII Löwe, Pz.Kpfw IX/X, E 시리즈, 돌격전차 Bär, Strumpanther, Landkreuzer P-1000 Ratte/라테, P-1500(몬스터)
차량퀴벨바겐, 슈빔바겐, 오펠 블리츠, 메르세데스 벤츠 G5, 메르세데스 벤츠 LG3000, 독일국방군/차량
모터사이클 R-75, Sd.Kfz. 2 (케텐크라프라트, 케텐크라트)
그 외동부용 궤도식 트랙터, Goliath, 보르크바르트 4호, VsKfz 617, 판처베르퍼, 쿠겔판처
기타독일 기갑 병기의 역사와 루머 }}}

겨울전쟁을 포함한 제2차 세계대전기의 핀란드군 기갑장비
{{{#!folding전차경전차르노 FT-17 "Koiras"/"Naaras", 카든 로이드 Mk.VI, 카든 로이드 M1933, 비커스 Mk. E/T-26E, BT-5SO, BT-7SO, T-26A/B/CSO, T-50SO, T-37SO, T-38SO
중형전차T-28SO, T-34/76SO, T-34/85 "Sotka"SO, 4호 전차 J형 "Ravistin"
중(重)전차KV-1E "Klimi"SO
화염방사전차OT-26SO, OT-130SO, OT-133SO
장갑차L-182, FAISO, D-8SO, BA-3SO, BA-6SO, BA-10SO, BA-20SO, BT-43
돌격포3호 돌격포 G형 "Sturmi", BT-42
자주포SU-76SO, SU-152SO, ISU-152SO
자주대공포40 ItK/38
화포견인차T-20 콤소몰리예츠SO
※ 윗첨자SO: 소련군에게서 노획(운용 수량이 1, 2대 수준에 불과한 차량이 많으니 제식여부는 별도로 알아보자)
}}} ||


제2차 세계대전기의 헝가리군 기갑장비
전차경전차CV-35, 35(t), 1호 전차, 38M 톨디, 42M 톨디 II, 42M 톨디 IIa, 43M 톨디 III, 38(t)
중형전차40M 투란, 4호 전차, 5호 전차 판터
중전차44M 타스, 6호 전차 티거
노획전차M3 스튜어트, T-27, T-34/76
장갑차39M 차바
자주포AHD, 마르더 II
돌격포43M 즈리니, 3호 돌격포
구축전차헤처
자주대공포40M 님로드



제2차 세계 대전의 루마니아군 기갑장비
장갑차Sdkfz222, OA. vz. 27, OA. vz. 30, Sdkfz250, Sdkfz251, 르노 UE 슈니예트, T-20, AB40/41
전차경전차르노 FT-17, 르노 R-35/40, R-1, R-2, T.38
중(中)형전차3호 전차, 4호 전차
구축전차TACAM T-60, TACAM R-2, TACAM T-38, 마레샬 M05
돌격포TAs

제2차 세계 대전의 불가리아군 기갑장비
{{{#!folding장갑차Sdkfz221, Sdkfz232, Sdkfz250, Sdkfz251
전차 경전차르노 R-35/40, 호치키스 H35, 빅커스 Mk. E, CV-33, 35(t), 38(t), 1호 전차
중(中)형전차 소뮤아 S-35, 4호 전차, 5호 전차 판터
구축전차헤처 , 4호 구축전차
돌격포3호 돌격포, 4호 돌격포
자주포세모벤테 L40
차량 퀴벨바겐, R-75, 오펠 블리츠
노획차량 SU-76, T-34-85
}}} ||


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png 냉전기 유고슬라비아 인민군 기갑차량 둘러보기
{{{#!folding [ 펼치기 · 감추기 ]유고슬라비아 인민군 (1951~1992)
Jugoslovenska Narodna Armija
기타전차 경전차 M3 스튜어트, PT-76
중형전차 4호 전차C, T-34/85, M4 셔먼
MBT 1세대 T-54A, T-55(A/AI), M-47 패튼
3세대 T-72M, M-84(A/AB/ABN), M-90참조
장갑차 장륜장갑차 M-8, BTR-152, BTR-60, BRDM-2, TAB-72, BOV
궤도장갑차 하노마크, OT M-5, MT-LB, OT M-60(P/PB), BTR-50, BVP M-80(A/A1)
차량 소형 피아트 1101 · 1107, 핀츠가우어
트럭 TAM-110 · 150 · 260 · 4500 · 5000,
FAP 2026 · 2832, ZiL-131 · 157, MAZ-537
자주포 자주곡사포 SO-105, M8 HMC, SO-122
대전차 자주포 3호 돌격포C, SO-100, SO-76, SO-90
대공차량 자주대공포 M15 CGMC, ZSU-57-2, M53/59, BOV-30, SPAT Foka
단거리 대공미사일 9K31 스트렐라-1, M-90 Sava,
RL-2 프락카M
다연장로켓 M-63 Plamen, M-77 Oganj, M-87 Orkan
※ 윗첨자C: 노획 차량
※ 윗첨자M: 개조 차량
취소선: 계획되었으나, 취소된 차량
}}}



파일:핀란드 국기.png 현대 핀란드 방위군 기갑차량 둘러보기
{{{#!folding 【틀 펼치기/감추기】핀란드 방위군 (1945~현재)
Puolustusvoimat
기타전차 4호전차 J형 "Ravistin"R, T-34R, T-26R, 코멧 Mk. I 모델 BR
MBT 1세대T-54S, T-55M
3세대T-72M1(K1)R, 레오파르트2A4
3.5세대레오파르트2A6
경전차PT-76BR
장갑차장륜장갑차 XA-180 · 185, XA-202 · 203 OWA "Pasi",
XA-360 AMV, RG-32M, BTR-60PBR
궤도장갑차CV9030 FIN, BTR-50YVI, BMP-1TJ*, BMP-2MD FIN,
MT-LBV, Bv 206(S/D6N), Bv 202R, NA-120GT
차량소형 랜드로버 디펜더 110, 겔란데바겐 300/270 CDI,
토요타 하이럭스, UAZ-469R · 452R, GAZ-69R
트럭 Sisu E13TP · SM312 · SA-150 · SA-240,
스카니아 4시리즈 · P · R · G 시리즈, 벤츠 악트로스 · 아테고
GAZ-66R, ZiL-131R · 157R
자주포 자주곡사포 122 PsH 74, {K-9 FIN "Moukari"}, 152 TelaK 91R
자주박격포 XA-203 AMOS, XA-361 AMOS-FIN
대전차 자주포 3호 돌격포 G형 "Sturmi"R, 채리어티어 Mk. VII 모델 BR
대공 차량 자주대공포 ItPsv SU-57-2R, ItPsv 90 막스맨R, ItPsv 레오파르트2 막스맨
단거리 대공미사일 XA-181 ItO 90M, ItO 2005 우니모크 기반
다연장로켓122 RakH 76R, 122 RakH 89 M1, 298 RsRakH 06
※ 윗첨자R: 퇴역 차량
※ 윗첨자S: 비축 차량
※ {중괄호}: 도입 예정 차량
*: 포병 관측용 장갑차로만 사용
}}}



파일:시리아 국기.png 현대 시리아군 기갑차량 둘러보기
{{{#!folding 【틀 펼치기/감추기】현대의 시리아군 기갑차량
기타전차 T-34/85, T-40/75S
MBT1세대T-55(MV/AM/AMV)
2세대T-62(M/K), T-72(A/AV)
3세대T-72(M1) 아드라 · T-72(M/B/BM/B3)
3.5세대T-90(A/K)
경전차 PT-76B
장갑차장륜장갑차OT-64, BRDM-2, BTR-60PB/PU-12, BTR-152, BTR-40
궤도장갑차BMP-1, BMP-2, BTR-50
차량소형 UAZ-469
트럭 우랄 4320 · 375D, ZiL-131 · 135 · 157, KamAZ-43114, GAZ-66 · 3308
자주포 자주곡사포 T-34-122(D-30)M, 2S1, 2S3
자주박격포 2S4, 2S9
대전차 자주포 SU-75S, 4호 구축전차S, SU-100
대공 차량 자주대공포 ZSU-57-2, ZSU-23-4, 판치르-S1
단거리 대공미사일 9K31, 9K35, 9K33 오사
다연장로켓 BM-14, BM-24, BM-21 그라드, BM-27 우라간, BM-30 스메르치,
63식 다연장로켓, 카이바, 파자르-3, 파자르-5, Ra'ad, 팔라크-2
※ 윗첨자S: 비축 차량
※ 윗첨자M: 개조 차량
}}}



기갑차량 둘러보기
대전기(1914~1945) 냉전기(1945~1991) 현대전(1991~)



[1] 독일 육군기관지 지그날(Signal)의 표지로 쓰인 유명한 사진이다. 워낙 유명해서 4호 전차가 아니더라도 전차만화에서는 심심치 않게 나오는 구도다. 대표적으로 만화 '사막의 사자'에서도 이 사진을 오마주 하였다.[2] 화력은 4호가 근소하게 우위에 있으니 장갑은 셔먼의 우위. 하지만 F2 시절보다 셔먼의 우위가 줄어들어 공방성능에서는 대등한 수준이다.[3] 대전차소총에도 뚫리는 뒤떨어지는 측후면의 방어력과 300마력밖에 안되는 매우 낮은 엔진 마력으로 인해 기것해야 중전차와 동등하거나 그보다도 느린 뒤떨어지는 최고속도 등[4] 전면장갑이 30mm, 50mm시절에는 T-34에게 한방 맞으면 그대로 끝장이었으나 계속된 계량으로 80mm가 된 이후 T-34의 76.2mm F-34 포를 상대로는 어느정도 버틸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M4 셔먼의 75mm M3 전차포는 750m 에서 전면장갑 80mm를 관통할 수 있었으며 H형이 등장하고 얼마 뒤 T-34도 85mm포를 가지고 와서 의미가 없어진다.[5] 4호 전차의 전투실은 본디 그 정면우측에 기관총포탑이 있어 그 자리가 움푹 파인 형태였으며, 부포탑의 제거후 그 공간을 채우기는 하였으나 좌측과 균일한 일직선을 이루는 형태가 아니었다. 이것을 좌측과 맞추어 일직선화한 것이다.[6] 사진에서 보이는 전차 앞에 판때기 비슷한 걸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는데 이게 예비 궤도다. 무한궤도가 끊어졌을 때 이걸로 바꿔달면 된다. 또한 결국엔 궤도도 어떻게 보면 철판 때기라 미약한 방호력 증대 효과를 누릴수도 있다.[7] 월드 오브 탱크에 나오는 Rhm. -B. WT 처럼 훨씬 가벼운 38(t)의 차대에 올리려는 계획을 실제로 하긴 했다. 사족으로 결말을 써붙여보자면, 여러 부품들이 이 포들을 견디지 못한다는 당연한 사실때문에 계획안 이상으로 나아가진 못했다.[8] F2형부터는 M4 셔먼 초중기형, T-34/76과 비교하면 최소 동급이거나 그 이상의 성능이었고, H형의 경우 둘을 상대로 우위에 있다. 1943년 11월부터 전선에 등장한 T-34/85와 화력과 장갑을 강화한 이지에잇 셔먼은 H형으로부터 다시 우위에 있게 되지만 성능의 차이가 그리 큰 수준은 아니었으며 전차의 화력이 어디가는 것은 아니었기에 사실상 먼저 맞추는 쪽이 이기는 수준이었다. 다만 이도 대전차전에 한정된 성능일 뿐으로 대보병전에서는 대전차소총에도 쉽게 뚫리는 등 취약한 면을 보여 T-34나 셔먼의 대보병전 성능을 따라가지 못한다. 그리고 셔먼이나 T-34가 지속적인 개량과 차체 활용으로 한국전쟁 이후까지도 활발하게 쓰인 반면, 4호 전차는 대전 중반부터 이미 그 한계로 추가적인 개량이 중단되었을 뿐만 아니라, 나치 독일이 아주 망해버렸기 때문에 나치 독일 전차 전반을 포함하여 4호 전차의 설계나 기술을 이어받거나 본격적으로 개량된 경우는 거의 없다.[9] 판터의 경우 잠시 4호보다 보유량이 많아지기도 했다.[10] 연합군 전차 에이스인 조 에킨스가 12대, 레들리 윌터스가 18대, 알렉산더 오스킨 14대인 것을 감안하면 꽤나 선전한 셈.[11] SS-Panzer-Division Totenkopf.[12] Operation Bagration-1944.[13] Panzer IV 1939-1945.[14] IS-2, Heavy Tank에서 언급된 교전기록에서 발췌.[15] 이 일이 20 파운더의 명중률이 낮아서 벌어졌다는 식의 서술이 나무위키나 이글루스 등에서 종종 나오는데, 실제와는 거리가 있다. 이미 영국군에서 센추리온 전차 L7 개량 사업이 완료가 된 이후라 당시 이스라엘에 공급된 센추리온 전차들 중 많은 수는 20 파운더가 아닌 L7A1 주포를 장착한 버전일 수밖에 없었다는 것은 차치하고, 20 파운더를 장착한 영국군 운용 센추리온 Mk.3 전차의 경우 미군 평가에서조차 6.25 전쟁 당시 미군의 최신예 전차들이었던 M26, M46 전차보다 명중률과 화력을 포함한 성능 면에서 더 뛰어나다고 평가받았다. 즉, "20 파운더가 구려서 2차 대전 전차인 4호 전차를 못잡았다."라는 식의 서술에는 문제가 있는 것.[16] 24구경장[17] 40구경장[18] 42 구경장[19] 43구경장[20] 41년 이후로는 + 30mm 추가[21] 나중에 + 20mm 추가하기도 함[22] 포방패 수치는 포함하지 않음. 포방패는 50.8mm.[23] 마이바흐 HL 120 TRM 12기통 가솔린 엔진[24] 콘티넨셜 C4 9기통 성형 가솔린 엔진[25] V-2 12기통 디젤엔진[26] 롤스-로이스 미티어 12기통 가솔린 엔진[27] 정면 추가장갑 장착시[28] 단, 이 무게는 오더넌스 QF-75mm 를 장착했을시 이다.[29] 48구경장[30] 52구경장[31] 54.5 구경장[32] 55구경장[33] 쉬르첸을 장착하기도 함[34] 포방패 수치는 포함하지 않음. 포방패는 88.9mm.[35] 마이바흐 HL 120 TRM 12기통 가솔린 엔진[36] 포드 GAA V8 성형 가솔린 엔진, 최대출력 500 마력.[37] V-2 12기통 디젤엔진[38] 롤스-로이스 미티어 12기통 가솔린 엔진[39] 이탈리아의 P26/40이나 일본의 치누같은 경우는 제대로 운용되지 못해 비교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제외했다. 또한 4호 전차의 경우 J형이 H형보다 늦게 나왔지만 생산성만 개선해서 성능이 개약되었기 때문에 H형이 표에 들어갔다.[40] 크롬웰은 후기형이라고 부를 만한 것이 없다. 다만, 크롬웰의 직속 후계전차인 코멧 전차가 32.7톤이다.[41] 다만 독일이 전차 개발을 먼저했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크롬웰을 제외한 나머지 전차들의 원형은 결국 전간기 까지 올라가며 등장 시기가 엎치락 뒤치락 한다. 전차들의 원형은 셔먼은 M2 전차, T-34는 크리스티 전차, 4호는 대형 트랙터노이바우파초이크 까지 올라가며 이들은 비전시 상황에서 만들어 기술 실험의 성격이 강하다. 실전에 사용된 다음 세대는 4호 전차, M3 리, BT 전차인데 M3 리는 분명 4호 전차보다 등장이 늦지만 BT 전차는 30년대 중반이다. 다만 4호의 개량이 빨리 끝난 이유는 다른 전차들이 M2 -> M3 -> M4 -> M4A3E8, BT-2-> BT-5/7->T-34 -> T-34-85로 개량될때 대트랙터 -> 노이바우파초이크 -> 4호 -> 4호 구축전차로 전차형태를 포기해 버렸기 때문이다.[42] VVSS. 해당 현가는 도로주행에서는 큰 문제가 없었으나, 야지에서는 험지돌파력이 낮았으며, 셔먼에 와서는 좁은 궤도와 함께 높은 접지압을 만드는 원인이 된다.[43] 이게 바로 M4A3E8, 통칭 이지에잇이다.[44] 셔먼 파이어플라이는 영국이 개량한 셔먼이라서 일단 제외(파이어플라이의 등장자체는 1943년 말이다.). 그외 M-51같이 전후 이스라엘 개량 셔먼같은 것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나온 개량도 제외했다.[45] 43년형 T-34-85는 승무원이 4명이었다.[46] 저 네 전차중 가장 기동성이 좋은 전차는 A72M 크롬웰이다. 크롬웰은 영국의 우수한 조항장치와 변속기, 롤스로이스 미티어 엔진의 조합으로 최고속력 62km/h를 낼 수 있는 전차이다.[47] 대전기 독일은 개량보다는 신형을 만드는 것을 선호 하는 경향이 있었고 덕분에 너무 다양한 차종을 생산, 관리 해야 했다. 다만 4호 전차를 대체할 전차를 새로 개발 하는 것이 잘못된 결정은 아닌데, 판터가 4호 전차에 비해 기계적 신뢰도가 낮긴 하지만 4호의 문제점인 엔진, 좁은궤도, 서스펜션 한계, 수직장갑을 해결하면 결국 판터에 도달하게 된다.[48] 정확히는 70구경장 7,5cm 대전차포를 장비한 Panzer IV/70(V).[49] 그중 하나는 시마다 아리스의 부관 아즈미의 퍼싱.[50] 70구경장의 7,5cm PaK 42를 탑재한 JagdPanzer IV/70(V) 사양.[51] VK 30.01(P)에서 포르셰 티거를 거쳐 마우스에 이르는 트리.[52] VK 36.0 (H)에서 시작하여 티거와 티거 2를 거쳐 E-100에 이르는 트리.[53] 현재 판매 종료[54] 인쇄해 보면 장포신이 개판 5분전.[55] 물론 기본적인 원조와 군사교육은 해주고 있었다. 다만 당시 미군 또한 대대적인 군축으로 상황이 좋지 못했고 이승만의 호전적 태도 때문 전차같은 공격용 무기를 주면 그대로 북진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기 때문에 공격용 무기를 배제했을 뿐이다. 준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굴릴 수 있을지도 의문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