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5 21:29:30

아킬리노 로페즈

아킬리노 로페즈의 수상 경력 / 보유 기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2009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dywc2m8WK1sqk8veo4_r1_540.png
2009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KBO_League.svg.png
2009 KBO 리그 다승왕

KIA 타이거즈 등번호 44번
문현정(2008) 아킬리노 로페즈(2009~2011) 앤서니 르루(2012)
SK 와이번스 등번호 33번
안경현(2009~2010) 아킬리노 로페즈(2012) 데이브 부시(2012)
}}} ||

파일:external/cdn.c.photoshelter.com/8193-Aquilino-Lopez.jpg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절.

파일:x90y6FP.jpg
2009년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두고 나서
이름 아킬리노 로페스 로아 (Aquilino López Roa)
생년월일 1975년 4월 21일
국적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png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지 광주광역시
도미니카 공화국 빌라 알타그라시아 주 산 크리스토발
학력 비야 알타그라시아고 광주일고[1]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 입단 1997년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 (2003~2004)
콜로라도 로키스 (2005)
필라델피아 필리스 (2005)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2007~2008)
KIA 타이거즈 (2009~2011)
SK 와이번스 (2012)
"로페즈가 나오는데요.. 로페즈가 나옵니다!"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 8회초 등판 당시 배기완 캐스터의 멘트.#[2]

1. 소개2. 선수 시절
2.1. 한국에 오기 전2.2. KIA 타이거즈 시절2.3. SK 와이번스 시절
3. 은퇴 후4. 트리비아5. 연도별 성적

1. 소개

KIA 타이거즈SK 와이번스에서 뛰었던 외국인 투수.

1975년 4월 21일생, 본명은 아킬리노 로페스 로아(Aquilino López Roa)이다. 국적은 도미니카 공화국.

2. 선수 시절

2.1. 한국에 오기 전

1997년 마이너 리그에서 데뷔했고,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은 2003년 시즌에 승격되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데뷔, 이 해 1승 3패 3.42 14세이브 16홀드, 73.2이닝 64삼진 34볼넷에 WHIP 1.25의 대단히 준수한 활약을 했다. 득점권에서도 .164 .308 .274의 매우 막강한 모습을 보이며 시즌 막판엔 마무리까지 수행하게 되었다.

2008년까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중간계투로 등판했다. 이 시절엔 롱릴리프 노예로 부려졌다.[3]MLB 통산 성적은 6승 6패, 평균자책점 3.78. 이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계약이 어긋난 가운데 현대 유니콘스KIA 타이거즈에서 뛴 경력이 있는 래리 서튼의 추천으로 KIA 타이거즈와 접촉, 계약에 성공한다.

2.2. KIA 타이거즈 시절

2.2.1. 2009 시즌

파일:photo-09.jpg
KIA의 V10을 이끈 황금팔

2009년 시즌 전 KIA 타이거즈에서 계약금 5만불, 연봉 25만불에 계약하였다. 2009 시즌 최고의 이닝 이터로서 190⅓이닝(29게임 출장)을 달성하였다. 릭 구톰슨과 함께 원투 펀치 역할을 이뤄 KIA가 정규 시즌 1위를 달성하는데 큰 공헌을 했다. 주 무기는 빠르게 가라앉는 91마일짜리 싱커. 구위도 훌륭한 편이지만 그보다 더 대단한 것은 노예시절 다져진(…) 체력을 바탕으로 한 이닝 이팅 능력. 8~9이닝을 던져도 여전히 날카로운 구위를 자랑하는데다 본인도 승부근성이 대단하다. 잘 막고 있는 상황에선 불펜이 몸만 풀어도 으르렁거릴 정도(…). 성격이 다혈질로 경기가 안 풀리면 신경질을 내다가 자멸하는 경우가끔 있지만, 29회 등판 중 18회[4]22회의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할 정도로 안정적인 투구를 자랑한다. 퀄리티 스타트를 찍지 않더라도 5회 이전에 강판 당한 경우는 단 2차례로 이쯤되면 다혈질적인 면도 애교로 보일 정도.

2009 시즌은 14승(조정훈, 윤성환과 함께 리그 공동 1위) 5패, 평균자책점 3.12(리그 3위), WHIP 1.27(리그 6위)의 매우 뛰어난 성적을 거두어, KIA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2009년 한국시리즈에서도 1,5차전 선발로 등판하여 모두 승리, 2승을 거두었으며 특히 2연승 후 2연패로 팀이 벼랑끝에 몰린 5차전에서는 완봉승을 거두었다. 7차전에서는 이틀 전 완봉을 거뒀음에도 필요하면 등판하겠다고 자진해서 요청, 5:5 동점 상황이던 8회 초에 등판해서 ⅔이닝을 깔끔하게 막고 유동훈에게 넘겼다. 오오 한약 빛깔 로느님. 2001년 월드시리즈에서의 랜디 존슨을 떠올리게하는 맹활약.[5] 만약 구원승이라도 따냈었다간 2003년의 정민태 이후로 한국시리즈 3승 투수가 나올뻔했다.... 이때 관람했던 KIA팬들은 그가 불펜문을 열고 나오는 것을 보고 '천사를 보았다' SK팬들은 악마를 보았다고 한다. 당시에 로페즈를 연호하는 목소리가 야구장을 가득 메웠고 두 팀팬 모두 공통적으로 전율이 왔다고 한다.

그래서 한국시리즈 MVP후보에 오르기까지 했지만 결국엔 나지완이 MVP를 받았다. 안습. 1984년 한국시리즈최동원을 떠올리게 만든다. 게다가 위정척사파인 기자들이 싫어하는 외국인이기까지 하니....

시즌 중 나는 타이거즈를 사랑한다고 발언. 하긴 계속 타이거즈에서 뛰었다. KIA 타이거즈의 팬들은 다음엔 한신 타이거즈도 사랑하지 않을까 고민했지만 로페즈 자신도 일단 일본에서 오퍼가 들어와도 대한민국에 남겠다고 했으며 KIA 프런트도 적극적으로 로페즈와 재계약을 추진했다. 그리고 릭 구톰슨은 떠났지만, 로페즈는 재계약에 성공했다.

MVP 수상건에 대해선 로페즈 본인도 이런 정서는 이해를 못하겠다고 발언... 상당히 삐진 모양이다. 나지완의 임팩트가 너무 강렬했지만 사실 활약상으로는 로페즈가 받아도 전혀 이상할 게 없던 상황.[6] 이에 대해선 5차전에서 로페즈의 인터뷰 거부에 따른 기자들의 보복성 투표[7]라는 이야기부터 토종 선수 우대, 재계약을 막으려는 기자단의 음모 등등 여러가지 음모론이 난무했다. 결국 호사방에서 기아 타이거즈 팬들이 자체적으로 조공을 했다.[8]

2009년 프로야구 KBO 골든글러브 투수부문 수상자가 되었다. 그 이후 한국의 정서가 모두 나와 맞는 것 같다며 만족했다. 외국인 선수 골든글러브 수상자는 2014년 앤디 밴 헤켄이 수상하기까지 5년간 나오지 않았다는 것을 감안하면 2009년의 로페즈는 그야말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선수였다.

2.2.2. 2010 시즌

아킬리노 로페즈/2010년 항목으로.

2.2.3. 2011 시즌

아킬리노 로페즈/2011년 항목으로.

2.3. SK 와이번스 시절

2011 시즌 후 KIA와 협상이 결렬된 뒤 SK 와이번스와 계약하며 2012년에도 한국에서 뛰게 되었다. 4월 성적은 2경기에서 13 1/3이닝 5피안타(3피홈런) 5실점 2승. 예전 KIA 시절에서 보여주었던 만큼의 위력적인 모습은 아니었지만 이 때 당시에 KIA 용병투수들이 좋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역시 로페즈라는 명성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도미니칸 윈터리그에서 너무 페이스를 올렸던 탓이었을까.[9] 로페즈는 시즌 내내 허리와 어깨 통증을 호소했고 점차 2군에서 머무르는 기간이 길어졌다. 결국 5월에는 제대로 던지지 못하면서 2경기에서 2패를 떠안고 마는 부진을 보여 주었다. 특히 2군에서 다시 콜업되어 등판한 5월 11일 넥센 히어로즈 전에서는 1/3이닝 18개 투구밖에 던지지 못하면서 강판되었고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이 때문에 SK 프론트에서는 대체 용병을 찾으러 스카우팅 팀을 급파하였으며 이로써 로페즈가 퇴출될 것이 유력해진 상황이다.

6월 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투구수 84개 6이닝 7피안타 3실점(3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되었다. 조금만 더 일찍 잘하지

결국 그 다음날인 6월 6일, SK로 부터 웨이버 공시가 되었고, 8일에 출국하여 한국무대를 떠나게 되었다. 그의 대체 용병은 데이브 부시이다. 다만 퇴출 당시 평균 자책점이 3점대 후반으로 그럭저럭 괜찮았고 WHIP 또한 1.04로 최상급이었다. 거기에 1/3이닝을 투구했던 넥센전을 포함해도 평균 이닝이 5.6이닝으로 이닝이팅도 어느 정도 되었다. 어찌보면 부상이 발목을 잡은 안타까운 케이스였다.

3. 은퇴 후

파일:/image/109/2015/04/20/201504200651773251_553424cd528c3_99_20150420133603.jpg
이제는 배도 나오고 후덕해진 로페즈.

KBO 리그 이후 다른 곳에서도 선수생활을 이어가다 이후 선수생활을 은퇴하고 고향인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돌아가 농장에서 닭과 소를 키우고 있다고 한다.로페즈의 현재 근황 이선호 기자가 직접 도미니카공화국으로 날아가 로페즈를 만나고 왔는데 집 대문 앞에 KIA 타이거즈 로고와 당시 등번호 44번이 그려져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로페즈의 지인으로 보이는 인스타그램에서는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소프트볼 경기도 가끔 뛰는 듯 하다.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개장 기념 '챔피언 데이'에 시구자로 초청할 계획이었으나 여러 사정으로 무산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다만 여전히 KIA 구단과 연락하면서 지내는 듯 하므로 언젠가는 챔피언스 필드에 선 로페즈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KIA 타이거즈에서 헥터 노에시를 영입할때 로페즈가 도움을 줬다고 한다.[10] 역시 KIA밖에 모르는바보 1 KIA 트위터 소식에 의하면 보스턴 레드삭스의 도미니칸 투수들을 위한 지 역 투수코치로 활동하게 되었다고 한다.


헥터 노에시를 소개해주고, 덤으로 기아팬들을 위하여 이런 영상까지 직접 찍어서 보내주었다.

아직도 기아 스카우터들이 선수를 보러 도미니카에 가면 직접 2-3시간씩 운전해서 에스코트한다는 나유리 기자의 증언이 있다.한국시리즈 1선발은 로페즈로[11] 로페즈를 기아 외국인 스카우터로

4. 트리비아

  • 선수들 사이에선 평가가 좋다. 동료인 김상현의 아들이 태어난지 100일이 됐다고 하자 유모차를 사라면서 100만 원을 주었으며, 훈련이 끝나면 직접 공을 주우러 다닌다고 한다.[12] 하지만 차일목에게는 의심이 많고 다혈질이라며 디스당했다. 하지만 로페즈가 선호했던 포수는 차일목이었다는 게 아이러니.
  • 서재응도 로페즈에 대해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팀을 생각하는 마음이 강하다고.
  • 릭 구톰슨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인터뷰 도중에 뜬금없이 정확한 한국어로 "구톰슨 바보" 라고 한 적도 있도 있었는데, 알고보니 구톰슨이 로페즈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다고.
  • 어린 시절 사탕수수 농장에서 죽어라 일하는 등 고생을 많이 했다.
  • 네이버 신상정보에 광주광역시 출신에 최종학력이 광주제일고등학교 졸업으로 잘못 기재되는 사건이 있었다.
  • 파일:attachment/lopez.jpg
  • 여기에 더해 09시즌부터 3년 내내 얼굴을 봐온 친숙한 이미지에 09시즌의 활약과 11시즌 초반의 활약 등이 겹쳐 KIA 타이거즈 갤러리에서는 "일고 출신 해태 레전드 노혜수" 드립도 나왔다.
  • 파일:attachment/lp2.jpg
  • KIA 타이거즈 갤러리의 갤러들은 잉여로움을 이기지 못한 개드립 끝에 로페즈는 광주일고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로 이끌고 졸업 후, 잠시 메이저리그에서 뛰다 일시 귀국, 육군 제31보병사단에서 복무했음을 밝혀내었다. 참고로 지역연고인 해태에서 뛰지 못한 이유는 LG에서 픽했는데 이를 거부해서 그렇다고...# 그렇다면 그는 광주일고 이호준과 동기가 된다. 구톰슨이 2년 후배로 라면셔틀 경력이 이때부터였다 카더라. 그리고 구톰슨은 이때의 스트레스로 후에 탈모현상이....
  • 형의 아들을 대신 키우고 있다. #
  • 이종범 선수와는 호형호제하는 사이였다고 한다. #

5.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3 TOR 72 73⅔ 1 3 14 16 0.250 3.42 58 5 44 64 31 28 1.25
2004 18 21 1 1 0 3 0.500 6.00 21 5 18 13 15 14 1.62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5 COL 1 4 0 0 0 0 0.000 2.25 3 0 0 6 1 1 0.75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5 PHI 10 12⅔ 0 1 0 0 0.000 2.13 13 2 8 16 4 3 1.58
05시즌 합계 11 16⅔ 0 1 0 0 0.000 2.16 16 2 8 22 5 4 1.38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7 DET 10 17⅓ 0 0 1 1 0.000 5.19 18 2 8 7 10 10 1.39
2008 48 78⅔ 4 1 0 4 0.800 3.55 86 9 28 61 33 31 1.37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9 KIA 29 190⅓
(1위)
14
(1위)[13]
5 0 0 0.737
(4위)
3.12
(3위)
200 6 51 129 83 66 1.27
2010 27 166 4 10 1 0 0.286 4.66 180 22 51 83 92 86 1.34
2011 26 153 11 9 1 0 0.550 3.98 153 14 35 106 71 68 1.17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2 SK 5 28 3 2 0 0 0.600 3.86 26 3 4 13 13 12 1.04
MLB 통산
(5시즌)
159 207⅓ 6 6 15 24 0.500 3.78 199 23 106 167 94 87 1.36
KBO 통산
(4시즌)
87 538 32 26 2 0 0.552 3.88 559 45 141 331 259 232 1.25
완투, 완봉 기록
년도 완투 완봉
2009 4완투
(1위)
0완봉
2010 1완투 0완봉
2011 1완투 0완봉
2012 0완투 0완봉
통산 6완투 0완봉


[1] 아래의 트리비아 참고[2] 당시 5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둬서 체력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조범현 감독과 이강철 투수코치가 나올 수 있냐고 물어보니 언제든지 불러달라고 자진해서 등판을 요청했다고 한다.[3] 어쩌면 이것때문에 위의 바로 그 아, 로페즈가 나오는데요... 자, 로페즈가 나옵니다!"가 나왔을 수도 있다. 굴려진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4] KBO 기록실 기준[5] 그 당시 랜디 존슨은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팀이 벼랑 끝에 몰린 6차전에 나와 완봉승을 올리고 바로 다음날! 7차전에 소리아노에게 역전 홈런을 맞고 흔들리던 커트 실링에 이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끝내기 승리에 일조했으며 실링과 공동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되었다.[6] 7차전 종료 후 MVP 수상 진행자가 기아 관중들에게 (당연히 나지완을 외칠 거라 생각하고) "올해의 KS MVP는 누구??" 라고 큰소리로 물었는데 일제히 "로페즈!" 라고 대답해서 굉장히 난감해했다고 한다. 아니 이미 7차전 8회 로페즈가 등판하자마자 기아쪽 관중석에서는 "MVP!" 콜이 쏟아졌다. 한마디로 기자들의 문제.[7] 경기 MVP이자 완봉까지 거뒀는데도 이용규보다 인터뷰 순서가 뒤로 밀렸기 때문에 상당히 기분이 상했다고 한다. 하지만 로페즈는 정규시즌에도 한번도 경기후 인터뷰에 응한적이 없다는 점에서 좀 신빙성이 떨어지는 설. 오죽하면 정규시즌 초반 기아팬들 사이에서 로페즈 벙어리설까지 돌았으려고...[8] 트로피, 피규어, 캐리커처 액자 등... 상당히 만족한 듯하다.[9] 이걸 LG 트윈스는 알고 있었다. 그걸 보여 준 게 에드가 곤잘레스였다. 그래서 벤자민 주키치를 영입하면서 조건으로 내건 게 윈터 리그에 참가하지 말아 달라는 것이었고 마무리 훈련 때 훈련 수당을 더 준 이유다.[10]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기 보다는, 거의 계약을 지은 상태에서 같은 도미니카 사람으로써 타이거즈라는 팀을 소개하고 한국 무대 적응에 대한 팁을 주는 정도.[11] 당연히 농담으로, 여기서 말하는 1선발은 당연히 그냥 1차전 시구자를 의미하는 것이다. 애초에 KIA가 KS까지 간다면 1선발은 거의 반 확정으로 (FA로 나가지 않았을 경우) 이 분이 등판이다.이라고 생각했으나, 2017시즌 한국시리즈 1선발로는 헥터 노에시가 등판했다. 근데 갸갤에선 랜디 신혜와 예송논쟁 그러나 시구는 달님이 했다(...)[12] 보통 이런건 팀 내 막내 선수들이 한다. 로페즈는 KIA 투수진 중 이대진 다음으로 나이가 많았다.[13] 정확히는 공동 1위다. 이해 윤성환, 조정훈도 똑같이 14승을 거둬 들였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