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27 02:32:22

데니스 홀튼


파일:/image/079/2014/07/24/20140724141318932914_99_20140724141204.jpg
이제는 볼 수 없을 기아 시절 모습.
이름 데니스 션 주니어 "D. J." 홀튼
(Dennis Sean Jr. "D. J." Houlton)
생년월일 1979년 8월 12일
출신지 미국 캘리포니아 주 풀러튼
출신학교 서바이트고-UOP(퍼시픽대학교)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1년 드래프트 11라운드 (전체 326번, HOU)
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2005, 2007)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2008~2011)
요미우리 자이언츠 (2012~2013)
KIA 타이거즈 (2014)
등장곡 X 'Wild Thing'[1]

1. 개요2. 미국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시절3. 일본프로야구 시절4. KIA 타이거즈 시절
4.1. 2014 시즌

1. 개요

2014 시즌 KIA 타이거즈의 새로운 외국인 선발 투수로 입단한 선수. MLB와 NPB를 두루 거친 베테랑급 투수이다.

193cm의 장신에서 오버스로로 던지지만 파워피처 스타일은 아니다. 평균 패스트볼 구속이 138km/h 정도로 우완 투수치고 상당히 느린 편. 여기에 드롭성 커브와 체인지업을 섞어 타자의 타이밍을 뺏는 완급조절형 스타일이다. 제구력도 상당히 정교하다.

메이저 리그 시절에는 'D. J. 홀튼'이라는 등록명을 썼는데, D. J.는 이름인 'Dennis Sean Junior'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2015년 12월 30일 야구선수로써 은퇴하고 2016년부터 일본 프로야구팀인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주미 스카우트로 일한다고 한다. 前 KIA 홀튼, 日 오릭스 국제 담당 스카우트로 새출발

2. 미국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시절

파일:attachment/Houlton_Dodgers.jpg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시절. 참고로 사진 속 1루수는 전직 메이저리거형저메 그 분 맞다.
그리고 아웃되는 선수도 훗날 다저스에 오게 되었다. 바로 2013 시즌 류현진의 팀 동료로 잘 알려진 스킵 슈마커.

2001년 신인 드래프트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11라운드로 지명되어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활약한다. 이후 2004 시즌 이후 룰 5 드래프트LA 다저스로 이적하였고 2005년 처음으로 메이저리그로 승격되었고 2005, 2007 시즌 두 시즌동안 LA 다저스에서 활약한다. 참고로 이 때 당시 팀 동료 중 한명이 최희섭이었고, 최희섭이 3연타석 홈런을 기록했을 당시 선발투수로 알려지기도 했다.

3. 일본프로야구 시절

파일:/image/109/2014/01/02/201401021007775173_52c4bc6f20141_59_20140102103003.jpg
요미우리 자이언츠 시절.

2007 시즌 이후 홀튼은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입단하면서 일본 야구에 발을 들이게 된다. 당시 소프트뱅크의 마무리였던 마하라 타카히로가 부상으로 공백이 생기면서 잠시 마무리로도 활약한 적이 있고 2009년에는 선발투수로 전환하여 시즌 11승을 거두면서[2] 소프트뱅크 선발의 한 축을 이루었다. 2011년에는 19승으로 퍼시픽리그 다승왕을 차지했으며 그 해 일본시리즈 당시 선발로 호투하면서 소프트뱅크의 우승에 기여했다.

2012년 시즌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이적했고 2012년 12승, 2013년 9승을 거두며 요미우리에서도 선발 투수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2013년 일본시리즈 에서도 선발투수로 등판하기도 했다. 2013년 시즌 후 계약이 종료되자 요미우리와 재계약을 포기하고 팀을 떠나게 되었다. 이 때 요미우리가 홀튼을 대신하여 데려온 선발투수가 바로 2013년 SK 와이번스의 좌완 에이스로 활약했던 크리스 세든이다.

4. KIA 타이거즈 시절

요미우리를 떠난 이후 일본 팀을 비롯 여러 팀의 구애를 받았다가 KIA 타이거즈로 오게 되었다.

여담으로 홀튼이 오기 전 한화 이글스 갤러리의 모 이용자가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다는 낚시글을 쓰고 이 글을 엠엘비파크에 퍼나른 글이 있었는데## 이것이 작용한 것인지 진짜로 홀튼이 한국에 오게 되었다. 다만 팀이 한화가 아닌 KIA이지만(...)

다만 지역 신문에서 선동열 감독이 밝힌 바에 따르면, 팔꿈치 인대의 70%가 손상된 상태라고 한다. 요미우리에서 잡지 않았던 게 다 이유가 있었던 것. 일단 구단 메디컬 체크 당시에는 별 문제가 없을 거라는 진단이 나왔다지만, 이 때문에 이닝 이팅은 고사하고 시즌 중에 이탈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사게 되었다. KIA의 의료 시스템을 믿을 수가 있어야지

4.1. 2014 시즌

두나쌩, 하지만 부상..
3월 29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 개막전에서 6이닝 4피안타 3볼넷 6탈삼진 1실점 1자책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4월 4일 두산 베어스와의 잠실 원정경기에서 7이닝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두 번째 승을 수확했다.

4월 10일에도 7이닝 1실점으로 잘던졌지만 타선은 앤디 밴 헤켄에게 힘을 쓰지 못하며 끌려갔고 결국 패전투수가 되었다.

시즌 초반에는 위에서 언급했던 인대 문제로 걱정을 사기도 했지만, 일본에서도 에이스로 활약했던 클래스를 여실히 보여주면서 KIA 선발진의 한 축으로 든든히 자리잡았다.

하지만 4월 16일 한화 이글스와의 광주 홈경기에서 2이닝 5피안타 3볼넷 2탈삼진 5실점 5자책점으로 크게 부진했다.

4월 26일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간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대체적으로 홀튼의 투구가 타 팀에게 분석이 되었는지 제구의 난조를 보이며 투구수가 많이 늘어나긴 하였지만, 특유의 영리한 경기 관리로 7이닝 동안 120구를 던지며 2실점만을 허용, 간만에 제 몫을 해내며 3승째를 올리게 되었다.

5월 3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등판해 7.2이닝 동안 116구를 던지며 5피안타 1피홈런 6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2회에 이성열에게 홈런을 맞고, 5회엔 유한준의 타구가 좌익수 나지완의 안습한 수비로 2타점 2루타가 되며 3실점을 했다. 볼넷이 많긴 했지만 이닝을 먹어주며 자기 몫은 해냈지만 타선 지원이 2점밖에 되지 않아 이 날의 패전 투수가 되었다.

5월 29일 KIA는 홀튼과 필을 같은 날에 올리며 9회 이전까지 최대한 공세로 나가 승리를 거두려는 전략을 택했다. 홀튼은 이날 등판해 6이닝 동안 94개의 투구수를 기록하고, 4피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 1자책점이라는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그러나 두산에게 6:1로 앞서던 상황에서 뒤를 이어 등판한 한승혁이 제대로된 투구를 보여주지 못하여 2실점 하였고, 9회 6:3의 3점차 리드를 김태영이 지키지 못하면서 홀튼의 시즌 5승은 불발되었다. 5.29 기준 현재 10경기 4승 4패를 기록중.

6월 3일 삼성전에 선발 출장해 6 1/3이닝 3실점의 QS를 기록했으나 팀은 삼성 선발 윤성환에게 배트가 묶이며 패전투수가 되었다. 좋은 활약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패배로 시즌 4승 5패. 5~6월에 들어 시즌초에 비해 구위가 줄며 인대부상의 여파가 드러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시즌초처럼 압도적이지만 않다 뿐이지 아직까지 양현종과 함께 단 둘뿐인 믿을만한 선발투수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는 상황.

6월 8일 LG 트윈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등판했으나 2회를 채 넘기지 못하고 1과 2/3이닝만에 9실점. 최악의 피칭을 보여주며 한승혁과 교체되며 강판되었다. 사실 홀튼은 부상경력 때문에 요미우리 시절동안 1주일에 한번만 등판하며 철저히 관리를 받았었다. 팀의 상황이 좋지않아 한주에 두번째 선발등판을 강행한 것인데 결과는...

6월 20일 두산 베어스와의 3연전 첫 경기에 등판하여 7이닝 무실점으로 5승을 거둔다. 두산전에서 21이닝 1실점으로 극강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7월 11일 경기에서 4이닝 7실점으로 좋지 못했다. 6월 후반과 7월 이후 구위가 떨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후 다음날인 12일에 일정상 말소되었다. 대신 송은범이 콜업되었다.

7월 23일 광주에서 LG 트윈스 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나섰지만 3회 최경철에게 만루홈런을 맞으며 3과 1/3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6월 이후 구위, 제구 모두 최악의 모습을 보이며, 퇴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기자까지 나온 상태이다.

그리고 결국 이 경기 이후 웨이버 공시되었다.

이후 선동열 감독이 밝힌 바에 따르면 무릎 연골이 찢어진 상태였다고 한다. 연골이 좋지 않아 러닝을 제대로 못해 시간이 지나면서 구위가 눈에 띄게 떨어졌던 것. 수술이 불가피한 상태였다고 한다. 몸만 정상이었다면 KIA에서 주욱 활약할 수 있었을 터인데 아쉬운 일.


[1] 지미 헨드릭스의 원곡. 영화 메이저 리그 삽입곡.[2] 난카이 시절이던 1965년, 조 스탠카가 14승을 거둔 이후 무려 44년간 호크스 외국인 투수가 두 자리 승수를 거두지 못했던 징크스를 깬 선수가 바로 홀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