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20:39:20

김민호(1961)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315288> 파일:NC_Emblem_Home.png NC 다이노스
2019 시즌 코칭스태프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27 이호준 · 70 이동욱 [[감독#s-1.1|
]] · 71 이대환 · 72 전준호 · 73 송재익
· 74 한규식 · 75 진종길 · 76 지연규 · 77 용덕한 · 79 김상엽
· 81 손민한 · 82 한문연 · 83 정진식 · 85 이현곤 · 87 김민호
· 88 채종범 · 89 박석진 · 93 이종욱 · 97 유영준 · 98 김수경'''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김민호의 수상 경력 및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1984 1992

1990년 한국프로야구 올스타전 미스터올스타
허규옥(롯데 자이언츠) 김민호(롯데 자이언츠) 김응국(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10번
김호근(1983) 김민호(1984~1996) 이영주(1997~1998)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92번
박시영(2013) 김민호(2014~2015) 나경민(2016)
NC 다이노스 등번호 87번
최경환(2015~2016) 김민호(2017~) 현역
}}} ||
파일:김민호프로필.jpg
NC 다이노스 No.87
김민호(金旻浩 / Kim Min-Ho)
생년월일 1961년 4월 28일 ([age(1961-04-28)]세)
출신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학력 부산성서초 - 부산동성중 - 부산고 - 동국대
포지션 1루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1984년 1차 1순위 지명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 (1984~1996)
지도자 동의대학교 감독 (1998~2003)
롯데 자이언츠 2군 타격코치 (2004~2006)
부산고등학교 감독 (2008~2013)
롯데 자이언츠 2군 타격코치 (2013~2014)
롯데 자이언츠 1군 수석코치 (2015)
고양 다이노스 타격코치 (2017)
NC 다이노스 1군 타격코치 (2018)
고양 다이노스 타격코치 (2018)
NC 다이노스 잔류군 타격코치 (2019~ )
종교 불교

1. 소개2. 아마추어 선수 시절3. 프로 선수 시절4. 지도자 시절5. 기록
5.1. 마해영과의 비교
6. 기타7. 역대 성적

1. 소개

롯데 자이언츠의 수석코치, 現 NC 다이노스 잔류군 타격코치.

2. 아마추어 선수 시절

부산고에서는 조성옥과 같이 뛰었으며, 동국대학교 시절에는 4번 타자였지만 전형적인 중장거리 타자였다. 홈런보다 2, 3루타를 제조하기 좋은 밀어치기에 능한 왼손 타자였던 것이다. 그리고 100m를 12.3초에 주파하는 빠른 발도 가지고 있었다. 같은 시기에 동국대의 감독은 김인식, 타선에 같이 활약한 후배는 이건열.

3. 프로 선수 시절

1984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했지만 포가 당시 주축이었던 터라 백업 1루수로 뛰었다. 1987년 성적 부진을 이유로 성기영 감독이 경질되고 어우홍이 신임 감독으로 거인군단의 사령탑에 들어서면서 주전 1루수와 4번타자라는 중책을 맡기기 시작한다.

이때 방망이를 밑으로 내려 홈 플레이트를 건드리는 듯한 타격폼인 "도끼 타법"을 익혔고[1] 1988년 5경기 연속 홈런과[2] 프로 데뷔 첫 3할과 2자리수 홈런을 기록했다.

1990년대에 들어서는 확실한 4번 타자가 되어 남두오성의 일원으로 롯데의 막강한 화력을 과시하는데 일조 하였고 그결과 1992년 롯데의 우승과 1995년 롯데의 준우승을 이끌었다.[3]

특히 1991년에는 .303의 타율과 첫 시즌 20홈런을 기록하며 신예인 김응국, 박정태 등과 함께 롯데 타선을 견인, 포스트 시즌 진출에 크게 공헌했다. 1992년에는 부동의 4번타자 1루수로 .322의 타율에 16홈런 88타점 등 최고의 해를 기록하며 롯데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힘을 보탰다. 그런데 정작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마지막 5차전에는 심한 감기몸살 탓에 결장한 것이 함정(...).[4]

그런데 우승 이듬해인 1993년에 .221의 타율과 11홈런 62타점으로 크게 부진했다. 다만 이 시즌이 프로야구 역사상 최악의 투고타저 시즌이었던 탓에 롯데의 한 시즌 팀 홈런이 29개에 불과할 정도로 팀 타격 자체가 형편없었던 시즌이라 그렇게 큰 비난을 받지는 않았다.

아직 클래스가 살아있다는 것을 입증이라도 하듯 1994년은 .296의 타율에 15홈런 78타점의 성적을 기록했다. 특이한 것은 이 시즌 도루도 무려 21개를 기록했는데 이전까지 한 시즌 평균 도루수가 4개밖에 되지 않는 10년차 이상의 베테랑임에도 무려 20도루 이상을 기록했다. 당시 롯데의 신임 주루코치인 조 알바레즈가 강조한 적극적인 주루플레이의 최대 수혜자 중 하나.

1995 시즌도 주전 1루수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채 한달이 지나기 전 신인이자 부산고 후배인 마해영에게 주전 1루수를 내주고 지명타자로 이동했다. 개막이후 주전 3루수를 맡은 마해영이 수비부담 때문에 타격까지 부진하자 김용희감독이 마해영을 1루수로 포지션을 변경시킨 탓. 이와 별개로 이 시즌 .215의 타율과 5홈런 39타점에 그치며 부진했다. 이 시즌 롯데는 한국시리즈 준우승의 성과를 내지만 포스트시즌에서도 큰 활약을 해 주지 못했다.

1996 시즌은 개막 엔트리에는 포함되었지만 개막전 선발 라인업에서 빠지며 그의 줄어든 입지를 단적으로 보여줬다. 가끔씩 선발 출전해 안타를 몇개씩 몰아치며 반짝했던 적도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너무 부진해 지명타자에서마저 밀려나 주로 대타로 뛰었고 그나마도 2군에 머물러 있던 적이 많았다. 시즌 성적은 44경기에 출전해 .174의 타율에 4홈런 15타점.
1996년 9월 8일 해태전에서 같은 해 은퇴를 선언한 한영준과 더불어 은퇴경기를 치렀으며 이 때 구단으로부터 순금으로 된 기념배트와 공로패를 받았다. 이 때만 해도 KBO에서 은퇴경기는 고사하고 은퇴식조차도 굉장히 드물었던 시기라[5] 매우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졌다. 심지어 2016년인 지금까지도 롯데에서 은퇴경기를 치른 선수는 김민호 한영준 둘 뿐이다. 은퇴경기 성적은 4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하여 1이닝동안 수비를 맡고 타석에선 유격수 땅볼로 아웃된 후 교체되었다.

4. 지도자 시절

파일:external/media.zenfs.com/4eb25575b2554.jpg
2011년에 열린 경남고 부산고 라이벌전 롯데후루룩 짭짭 말아 드신 원흉들 왼쪽은 경남고 감독이었던 이종운이고 오른쪽이 부산고 감독이었던 김민호이다.

파일:external/tmtj1.tvcps.com/l_2015032901001751700116931.jpg
롯데 자이언츠 수석코치 시절. 왼쪽은 역시 이종운.

동의대학교, 부산고등학교 등에서 야구부 감독을 맡다가, 2013년 3월 26일부터 롯데 자이언츠의 2군 수석, 타격 코치를 맡게 되었다. 그러다 2015년부터 1군 수석코치가 되었다

2015 시즌 후 김응국, 박현승, 안상준, 이동훈 코치와 함께 성적 부진을 이유로 롯데의 코치직에서 해임됐다.

이듬해 롯데 구단이 부산 지역의 야구 저변 확대와 성장기 청소년들의 체력증진 및 협동심과 인성개발을 위해 티볼 장비를 보급하게 됐는데, 초등학교 티볼 교육을 담당할 순회코치로 나승현과 함께 선정됐다.

2017 시즌부터는 고양 다이노스타격코치를 맡게 되었다. 그리고 2018 시즌부터는 1군에 합류했다.

그러나 2018 시즌들어 팀이 프로야구 37년 역사상 가장 저조한 타격 기록을 남기면서 5월 1일자로 이도형과 함께 2군으로 내려갔다. 다만 메인 코치가 이도형이다 보니 김민호 코치의 존재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도 많은 듯.

2019 시즌부터는 잔류군 타격코치를 맡게 되었다.

5. 기록

팀 내에 장타율이 좋은 선수가 없어 1980년대 후반, 1990년대 초반까지 4번 타자로 활약. 홈런 수는 그다지 많지 않았고(최고기록이 1991년 20개)[6] 상복도 없어서, 1990년 올스타전 MVP 외엔 수상기록이 없다(...) 선수 시절 최고의 해를 보냈던 1991년과 1992년에도 골든글러브 수상은 실패했다.[7]

롯데 역사상 20-20에 가장 가까웠던 2명 중 한 명이었다. 1994년 15홈런 21도루를 기록했었다.[8]시즌 평균 4도루에 그쳤던 선수라 더 놀라운 기록이다. 2007년 본인 인터뷰에선 20-20을 해보자고 마음을 먹고 홈런은 언제든지 칠수 있으니 도루부터 채워보자고 했단다. 결국 롯데의 20-20은 2015년에 외국인 타자 짐 아두치가 처음으로 달성했다. 국내 선수로 한정하면 2016년 황재균이 처음 달성하였으며, 이듬해 손아섭이 20-20을 달성하였다.

13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78, 홈런 106개, OPS 0.796을 기록했다.

5.1. 마해영과의 비교

젊은 팬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김민호의 전성기 이후부터 야구를 본 팬들이 마해영과 비교할 때 어떠했는지를 궁금해 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 김민호는 33세 시즌인 1994년이 마지막 전성기였고 마해영도 33세 시즌인 2003년 후반기부터 부진에 빠졌기에 둘이 하락세를 보인 시기는 같다. 김민호는 한시즌 최다 홈런이 20개일 정도로 4번타자치고 장타력은 부족했다. 그래서 마해영보다 홈런, 타점은 적지만 대신 마해영이 갖지 못한 선구안이 있었다. 타격에 눈을 뜬 1987년부터 94년까지의 김민호는 늘 타율보다 1할 가까이 높은 출루율을 기록했고 33세에 21도루를 기록할 정도로 주력도 갖추고 있었다.

그래서 출루율 높고 주력있는 타자에게 유리한 wRC+가 상당히 높아 마해영과도 크게 차이가 안난다. 김민호의 통산 wRC+는 128.0, 마해영의 통산 wRC+는 136.7인데 둘이 야구한 환경차이를 생각하면 거의 차이가 없다 봐야한다. 마해영은 KBO 역사에 길이 남을 2명의 장타자. 이승엽펠릭스 호세의 우산효과를 무려 4년이나 누렸고 역대 손꼽히는 타고투저 시즌인 1999~2001시즌이 전성기를 관통하고 있다. 반면 김민호는 역대급 투고타저 시즌인 1986년과 1993년이 커리어에 끼어있다.

다만 누적 WAR과 임팩트는 마해영이 월등한데 우산효과 없어도 20홈런은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거포였기 때문이다. 김민호를 압도하는 장타력에 우산효과가 더해져 폭발, 전성기에 김민호를 압도하는 WAR을 쌓을 수 있었다. 종합적인 승리기여도는 마해영이 김민호를 압도한다. 하지만 전성기때 김민호는 분명 마해영과는 다른 장점을 지닌 뛰어난 타자였다.

6. 기타

타석에서건 수비에서건 늘 을 질겅질겅 씹어대는 모습이 그만의 도끼 타법과 더불어 트레이드마크였다. 1루에 주자가 나가 있을 때면 중계 카메라가 1루를 비출 때마다 늘 특유의 천진한 표정으로 질겅질겅 껌을 씹어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별명은 자갈치. 자갈치시장 아지매마냥 늘 재잘재잘 시끄럽다고 선배들이 지어 줬다고 한다.

연봉협상때마다 구단과 줄다리기를 했던 것으로 유명했다. 물론 당시 롯데가 연봉을 워낙에 짜게 군 탓도 있지만... 어느 해 구단이 부진한 성적 때문에 큰 폭의 연봉 삭감을 제시하자 너무 속이 상해 며칠간 산에 들어갔다가 나온 적이 있었다. 그런데 산에 갔다오니 구단이 제시하는 삭감액이 반으로 줄어있더라면서 "한번 더 산에 갔다오면 연봉 동결되겠네."라는 뼈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워낙 입담이 좋아 스포츠서울에서 시즌중 감독, 코치, 선수들 취재 도중 재미난 멘트나 에피소드를 모아서 소개하던 '나도한마디' 와 '프로야구 주간방담'에서 심심찮게 소개되다시피했다. 그 중 압권은 시즌 초반 극도의 부진에 빠져서 타율이 .189를 찍고 있을 때였는데 이제 전 5타수 1안타만 쳐도 타율이 올라가요라는 자학개그로 빵 터트린 것.

방송에 출연할 일이 있을때 보여줬던 '뱀장사'라는 개인기도 있었다.

아들 역시 야구선수로 부산고-동국대에서 활약했으나 아쉽게도 부상으로 프로 지명은 받지 못했다.

7. 역대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84 롯데 자이언츠 60 113 .257 29 9 0 0 9 9 0 12 .336 .328
1985 67 118 .280 33 6 1 1 10 9 0 5 .373 .309
1986 93 279 .233 65 12 2 4 29 22 3 21 .333 .286
1987 104 337 .264 89 15 2 4 50 36 9 52 .356 .358
1988 101 356 .323
(5위)
115
(4위)
17 0 14 64
(3위)
55 6 57 .489 .412
(5위)
1989 115 357 .291 104 24
(3위)
2 4 49 40 3 67 .403 .401
(5위)
1990 79 288 .313 90 19 5 8 45 44 7 38 .497 .391
1991 111 363 .303 110 23 5 20 68 66 1 52 .559
(4위)
.388
1992 118 413 .322
(4위)
133 28
(2위)
4 16 88
(4위)
69 5 74 .525 .418
1993 110 339 .221 75 17 1 11 62
(5위)
44 6 61 .375 .339
1994 117 439 .296 130
(5위)
34
(1위)
2 15 78
(4위)
58 21 47 .485 .360
1995 88 284 .215 61 15 3 5 39 29 2 20 .342 .261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96 롯데 자이언츠 44 93 .172 16 2 0 4 15 7 1 12 .323 .264
KBO 통산
(13시즌)
1207 3779 .278 1050 221 27 106 606 488 64 518 .435 .362


[1] 김민호의 별명을 붙여 "자갈치 타법" 이라고도 불렀다. 밀어치는 습관이 남아있어 오른 손목을 꺾어 강하게 당겨치는 타격을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2] 1999년 이승엽찰스 스미스가 6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할 때까지 KBO 리그 최다 경기 연속 홈런이었다. 이후 이대호가 2010년 한미일 프로야구 통산 최다 연속 경기 홈런인 9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3] 물론 1995년엔 김민호의 노쇠화가 찾아왔고 1995년에 상무에서 특급 유망주인 마해영이 제대하면서 주전 1루수는 마해영이었다.[4] 이 날은 결장한 김민호 대신 김응국이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5] 김민호와 한영준의 이날 은퇴경기는 당시 전 구단을 통털어 3번째 사례였다. 2016년인 지금까지도 은퇴경기를 치른 선수는 고작 16명에 불과할정도로 은퇴경기는 매우 희귀하다.[6] 사실 활동 시기를 고려하면 장타력이 나쁜 편은 아니다. 홈런 top10에도 세 번 들었고.[7] 특히 1992년이 가장 아쉬웠다. 팀의 우승을 이끈 주역이었고, 그동안 최고 1루수로 군림했던 해태 김성한이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하여 김민호에게는 골든글러브를 타기에 절호의 기회였다. 그러나 하필 홈런왕 장종훈이 그해부터 1루수로 본격 활동하는 바람에 명함도 못 내밀었다. 대신 김기태는 이전까지 장종훈의 포지션이었던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에 무혈 입성하며 최대 수혜자가 되었다.[8] 다른 한명은 19홈런 16도루를 기록했던 2010년 전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