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9 20:43:39

한문연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315288> 파일:NC_Emblem_Home.png -1 [[NC 다이노스|{{{#FFFFFF '''NC 다이노스'''}}}]]
2019 시즌 코칭스태프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27 이호준 · 70 이동욱 [[감독#s-1.1|
]] · 71 이대환 · 72 전준호 · 73 송재익
· 74 한규식 · 75 진종길 · 76 지연규 · 77 용덕한 · 79 김상엽
· 81 손민한 · 82 한문연 · 83 정진식 · 85 이현곤 · 87 김민호
· 88 채종범 · 89 박석진 · 93 이종욱 · 97 유영준 · 98 김수경'''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315288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한문연의 수상 경력 및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시리즈 우승반지
1984 1992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2번
없음 한문연(1983~1992) 정호진(1993~1998)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82번
없음 한문연(2003~2010) 가득염(2011~2012
SK 와이번스 등번호 78번
윤석환(2000~2001) 한문연(2011) 최경환(2012~2013)
NC 다이노스 등번호 82번
팀 창단 한문연(2012~) 현역
}}} ||
파일:external/ph.idomin.com/474116_362011_3704.jpg
NC 다이노스 No.82
한문연(韓文埏 / Han Mun-Yeon)
생년월일 1961년 4월 10일 ([age(1961-04-10)]세)
출신지 경상남도 창원시
학력 성호초 - 마산동중 - 마산상고 - 동아대
포지션 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3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 (롯데)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 (1983~1992)
지도자 롯데 자이언츠 1군 배터리코치 (1993~2001)
SK 와이번스 1군 배터리코치 (2002)
롯데 자이언츠 1군 배터리코치 (2003~2010)
SK 와이번스 2군 배터리코치 (2011)
SK 와이번스 1군 배터리코치 (2011)
NC 다이노스 배터리코치 (2012)
NC 다이노스 2군 수석코치 (2013)
NC 다이노스 2군 감독 (2014)
고양 다이노스 감독 (2015~2018)
NC 다이노스 잔류군 총괄·배터리코치 (2019~)

1. 소개2. 선수 시절3. 지도자 시절4. 기타5. 연도별 성적

1. 소개

롯데 자이언츠포수이자 現 NC 다이노스 잔류군 총괄·배터리코치.

2. 선수 시절

마산상고 출신으로 동아대를 거친 포수다. 아마 시절 포수로서 명성이 높아 동아대학교 4학년이던 1982년 대한민국에서 열린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 발탁되었고, 대한민국이 우승하면서 우승 멤버로서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1]

1983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같은 해 입단한 최동원과 함께 배터리를 구성하면서 롯데의 주전 포수로 뛰며 1984년 한국시리즈에서 최동원의 공을 받아 내었고, 7차전에서는 7회초 추격의 발판이 되는 3루타를 때려내는 등 우승에 한몫한 선수였다. 장태수를 삼진으로 잡고, 최동원이 환호할 때, 그와 얼싸안는 포수가 바로 한문연이다. 당시 팀에 뛰어난 포수였던 심재원 선수가 있었음에도 최동원이 직접 자신의 전담포수로 지목할 정도로 최동원에게 인정받았던 인물이다.[2][3]
파일:external/dimg.donga.com/52146097.2.jpg

1986년 6월 5일, 김정행이 당시 빙그레 이글스를 상대로 프로야구 사상 두 번째 노히트 노런을 기록할때 포수로서 그의 공을 받기도했다.

초창기 롯데의 확고부동한 주전으로 뛰던 한문연은 1987년 스프링캠프 도중 어깨에 이상을 일으켰으며 이 과정에서 그 해엔 25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음 해부터는 김용운에 이어 김선일(1989년 입단)과 마스크를 나눠 쓰는 경우가 많았다.

강병철 감독이 재부임한 1991년에는 당시 프로 3년차의 신인급 선수였던 김선일에게 주전포수 자리를 내주었으며, 1992년에는 플레잉 코치로 뛰면서 사실상 선수 생활을 정리했다. 그래도 1992년 한국시리즈에서도 엔트리에 들어 롯데가 차지한 2차례의 우승을 모두 경험하고 은퇴하였다.

3. 지도자 시절

은퇴 후에는 롯데 자이언츠SK 와이번스의 배터리 코치를 거쳐 2011년부터는 고향 팀인 NC 다이노스에 합류했다. NC가 1군에 합류하기 시작한 2013년에는 2군 수석 코치로서 사실상의 2군 감독 역할을 맡았으며, 2014년부터 정식 감독으로 취임했다.

2019 시즌부터는 잔류군 총괄 및 배터리코치를 맡게 되었다.

4. 기타

  • 이순철은 방송에서 선수 시절 가장 프레이밍이 뛰어나서 상대하기 힘들고 얄미웠던 포수로 주저없이 한문연을 꼽은 바 있다. 프레이밍에 능해서 볼이 되는 변화구도 스트라이크처럼 잡아서 스트라이크 판정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당시 프로야구가 시작된지 얼마 안 되던 시기라서 그 시절 심판들 수준상 스트라이크 판정시에 공이 오는 궤적보다 포수가 공 잡은 위치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걸로 추정된다. 거기다가 저 유명한 최동원의 전담 포수였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가 더 어마어마했다고. 최동원이 그를 자신의 전담포수로 괜히 지목한 게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순철이 직접 "최동원 선배와 한문연 선배를 상대 배터리로 만나는 날에는 정말 경기장도 가기 싫고 타석에서도 삼진 좀 덜 당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었어요. 한문연 선배는 커브가 떨어지는데 볼이라서 (제가) 안 치면, 그 뚝 떨어지는 걸 이렇게 잡아서 신기하게 들어 올려버리니까~ 심판이 그걸 자꾸 스트라이크를 준다니까요. 그럼 또 삼진 먹고. 최동원 선배 공을 치는 거 자체도 어려운데 한문연 선배가 잡는 것까지 그래버리니까~ 너~무 얄밉고 타석에도 너무 가기 싫었어요. 그러니까 저는 아주 얄미워 죽는 거죠. 정~말 상대하기 싫은 포수였어요."라고 할 정도로 한문연의 프레이밍이 뛰어났다고 한다. 참고로 이순철은 코치나 감독으로서의 능력을 제하고 선수시절 경력만 보면 엄연히 공수주 모두에서 뛰어났던 KBO 레전드 선수였다. 그런 뛰어난 선수가 그렇게 힘들어 했다는 건 분명 한문연이 포수로서의 능력이 뛰어났다는 것이다.
  • 선수 시절 최동원의 전담 포수였기 때문에 함께 숙소방을 썼다고 한다. 그런데 최동원의 성격이 워낙 철두철미한 자기관리를 중시하는 유형이라 다음날 저녁에 경기를 해도 꼭 그전날 밤 9시 전에 잠자리에 들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운동을 하는 원칙을 지키는 선수였다고 한다. 다른 선수들은 술마시러 가는 경우도 있고 놀러 나가지 않더라도 자기들끼리 숙소에서 잡담도 하고 그러다가 늦게 자기도 했는데 최동원은 절대 그런 걸 용납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답답했던 한문연이 8시~9시쯤에 "선배님 내일 저녁 경기인데 TV라도 좀 보다 잡시다~"라고 하소연하면 최동원이 "쓰읍, 마 시끄럽다. 빨리 불 끄라!"라고 했고 후배였던 그는 찍소리도 못하고 불끄고 잠자리에 들었다고 한다. 한문연은 이에 대해 회상하며 그때는 답답하기도 하고 잠도 안 오고 했지만 점점 적응이 되어가면서 그렇게 억지로라도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다보니 본인도 컨디션이 좋아져서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데 도움이 되었다는 걸 느꼈고 역시 대투수 최동원이 그냥 나온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고 한다.
  • 아들인 한주석도 야구선수였다. 부경고를 거쳐 동국대학교에 진학했다. 원래는 투수였으나 고교 시절 간간이 포수를 봤고 대학에서 완전히 포수로 전향했다. 2학년을 마치고 1년 휴학했으며 2019년도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고 졸업 유예를 신청해 대학에 1년 더 남게 됐다.
  • 안중열이 부산고 시절에 한문연에게 가서 지도를 받았다고 한다.

5.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83 롯데 자이언츠 57 123 .220 27 3 0 1 9 8 1 13 .268 .292
1984 63 141 .291 41 7 0 4 16 14 0 19 .426 .375
1985 97 270 .267 72 12 0 3 29 27 2 25 .344 .323
1986 86 228 .250 57 10 0 2 15 20 0 16 .320 .297
1987 25 55 .200 11 1 2 0 2 3 0 6 .291 .279
1988 62 119 .261 31 8 0 0 20 9 2 12 .328 .326
1989 178 168 .256 43 8 0 0 16 14 1 19 .304 .328
1990 90 218 .252 55 11 0 1 31 16 2 27 .317 .329
1991 89 146 .288 42 8 2 2 24 6 0 16 .411 .354
1992 31 22 .091 2 0 0 1 1 2 0 2 .227 .167
KBO 통산
(10시즌)
663 1490 .256 381 68 4 14 163 119 8 155 .335 .323


[1] 동아대 시절 4번 타순에서 내려와 본 적이 없다고 할 정도의 강타자였으나 프로에서는 그 정도의 임팩트를 보여주지는 못 한다.[2] 한문연은 최동원이 선배인 심재원보다 후배인 자신을 좀 더 편하게 생각해서 지목한것 같다며 인터뷰에서 이야기한 적이 있지만, 이는 겸손의 표현에 가깝다. 앞서 설명했듯 한문연은 국가대표에도 선정되는 등 충분히 좋은 평가를 받는 포수였다.[3] 아마시절에는 4번 타자를 맡았을 정도로 공격력도 준수했다. 동아대 4번 타자 출신이라는 이야기를 하던 당시 아저씨팬들이 많았다. 그러나 프로에서는 1984년을 정점으로 타격 성적이 지속적으로 하락했으며 딱히 인상적인 공격력을 보여주지는 못 했다. 그러나 1984년에는 0.291의 타율을 기록하는 등 심재원보다는 훨씬 더 공격력이 좋은 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