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3 18:53:04

우상화

파일:Semi_protect2.pn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개요

Idolization[1] / Cult of personality[2]

종교적인 행위로 '신처럼 사람과 사물을 숭배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우상숭배라고도 하는데, 우상숭배는 '숭배', 즉 '무언가를 믿는 것'으로 본인이 스스로가 믿는 것에 가깝다. 반면 우상화는 그 대상을 믿게 하도록 신격화하는 것이다.

이런 방법으로 해서 지금의 힘이 있는 종교들이 생겨났고, 굳이 힘이 있는 세계적인 대종교가 아니더라도 소수종교들도 이러하다.

물론 존경받을 합당한 이유가 있으면 우상화한다고 표현하지 않는다. 때문에 우상화라고 하면 주로 부정적인 케이스에 많이 이용된다. 대표적으로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이 있다.

냉전 시기에는 반공 교육으로 북한을 예시로 들면서 공산주의 국가의 '종특'이라고 주장한 적도 있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공산주의 국가들의 성향은 그 범위가 넓기 때문에 국가 지도자들에 대한 인식도 제각각이다.

2. 나라별 우상화

2.1. 북한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5061702276_0.jpg
우상화 중에서도 단연 No. 1. 아예 지도자가 곧 신이며 지도자에 반기를 드는 행위는 '신성모독'으로 간주되어 코랭면을 먹을 각오를 해야 한다.

북한은 지도자를 신으로 추대하기 위한 별의별 희한한 짓들을 벌인다. '공산국가'의 대표적인 예라고 불린다면서(...)[3] 과거 공산국가들은 북한을 조롱거리로 삼았을 정도였다. 다음의 황당한 방법들이 사용된다.
  • 지도자의 이름은 볼드체로 강조하거나 좀 더 크게 적어야 한다. 때문에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이 아니라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이다. 북한 유니코드에는 이들의 이름을 특수문자로 넣어서 치면 자동으로 볼드로 변환되게끔 효과를 주게 한다.[4]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 사람의 이름을 지을 때 지도자의 이름 또는 그와 유사한 이름은 사용할 수 없다. 때문에 '일성', '정일', '정은'은 절대로 안 된다. 이와 비슷한 '정훈', '일석', '인성', '정인' 등도 안 된다. 또한 김일성의 원래 이름인 '성주', 김정일의 옛 이름인 '유라'도 안 된다. 정유라 의문의 1패 예전에 태어나서 이미 이름을 이렇게 정한 사람은 이름을 바꿔야 한다. 조선과 같은 전제군주제에서 이렇게 이름의 글자를 피하는 것을 '피휘'라고 하는데, 북한의 이 짓은 조선 시대의 그 피휘보다 더하다.
  • 아기가 지도자의 생일에 태어나면 무조건 생일을 바꿔야 한다. 지도자가 죽은 날에 태어난 아이 역시 동일하다.
  • 지도자 사진과 체제 선전물은 관리를 잘 해야 한다. 먼지가 쌓인다거나, 잉크가 살짝이라도 튀었다던가 하는 것도 운 좋으면 파멸이다. 심지어 지도자 사진이 들어간 신문이나 책을 깔고 앉는다거나 하는 행위도 코렁탕 신세를 면치 못한다. 그리고 찢거나 구긴다거나 하면...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오토 웜비어를 그 혐의로 죽여버린 놈들이 북한이다.
  • 본인들은 타국의 지도자들에게 쌍욕을 쳐 해대면서 정작 타국에서 본인들의 지도자를 욕하면 최고존엄을 운운하며 발악한다.
  • 당의 유일적 령도체계확립의 10대 원칙 등 지도자가 명시한 교리는 김일성종합대학 등 국립대에서 매일같이 시험본다. 토시 하나라도 틀리면 퇴학과 동시에 정치범수용소행이다. 핵심계층마저 바로 적대계층으로 추락하는 기적을 볼 수 있다.

그 외에도 더 있는데 걍 알아서 찾아보라. 과거 전제군주제를 능가한다. 굳이 인터네트를 리용하지않아도 조금 실수하여도 처벌받습네다 아바이 동지들

심지어 북한은 세계에서 지도자 동상이 가장 많은 나라이다. 하도 많이 만들어서 북한은 이런 거대 동상의 제작 기술만은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카더라도 있을 정도다.[5] 물론 나라가 무너진다면 어떻게 될지는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지?

2.2. 대한민국

파일:00503517_20161201.jpg

당연히 지금은 아닌데 남한에서도 북한과 같은 지도자 우상화가 있었던 적이 있었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시기가 그랬는데 이승만 때는 이승만 자신이 김일성의 우상화를 보고 열폭을 받았던 나머지 김일성 동상보다 더 큰 동상을 서울 시내 위에 세웠고, 본인의 생일날 국민들은 무조건 이승만의 생일을 축하하고 그의 찬가를 불러야만 했었다. 심지어 서울 시 이름을 새로 짓는 문제를 두고 우남이라는 이승만 호를 짓게하자고 수하들이 건의하는 일에 이승만도 긍정적이었으나 외솔 최현배를 비롯한 국어학자들이 결사 반대하고 심지어 김형민 초대 서울시장(당시 한성부윤)까지 반대하였으며 반대파로부터 북한조차도 평양을 김일성 이름이나 호로 바꾸지 않는다고 비웃음을 받자 포기하기도 했다. 다행히도(?) 대통령의 초상화를 가정에 걸어놓는 일은 없었다.(...) 박정희도 '유신혁명' 등을 빌미로 하여 '한국식 민주주의'와 같은 선전을 해댔고, 전두환은 일명 땡전뉴스라는 찬양보도를 강요했다.

민주화가 진행된 노태우 시대부터는 국가 차원의 우상화는 없다. 하지만 인터넷 및 유력 정치인의 연고지에서는 우상화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박정희를 반신반인이라고 칭송하며 제사를 지내고 세금을 들여가며 우상사업을 시도하던 자유한국당 소속 남유진구미시장도 있다. 심지어 경상북도지사 출마 선언식때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참석 이력을 강조하며 포항 영일만에 박정희 동상을 세우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2.3. 일본 제국

정확히는 기독교화되기 전의 로마 제국처럼 천황을 신으로 숭배하는 신격화다.

2.4. 소련

블라디미르 레닌, 스탈린 등의 지도자에 대해 우상화를 시행했다. 이오시프 스탈린의 시절에는 정말 북한 수준의 스탈린 우상화가 절정을 이루었지만 스탈린 사후에는 격하운동이 일어나면서 점차 약해졌다.

2.5. 루마니아

공산 루마니아 역시 우상화 정책을 펼쳤는데 이 우상숭배는 니콜라에 차우셰스쿠에서 절정을 이뤘다.그러다 끔살

2.6. 중국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1262163_STD.jpg
마오쩌둥이 스스로를 우상화하기 위해 별의별 수단을 이용했는데 스스로를 "위대한 지도자 마오주석"이라고 칭하고, "위대한 지도자이며 최고 군 사령관이며 위대한 선생님이며 위대한 조타수"라는 윗동네스러운 황당한 케이스도 있었다. 후계자인 화궈펑도 "뛰어난 지도자 화주석"이라며 스스로를 우상화했다. 중국 각지에는 지도자들의 동상들이 여러개 있었으나 1981년 이후 전부 파괴되었고 1990년대부터 개혁개방의 무드로 접어들면서 점차 사라졌다. 그래도 몇군데에는 남아있다. 저 사진이 증명해준다.

시진핑 집권 이후 시진핑을 찬양하는 우상화 움직임이 다시 조금씩 일어나고 있다. 겉으로는 개인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이지만 찬양 움직임 뒤에서는 관영매체들이 은근히 조장하고 있다. 시진핑, 시집 가려면 시다다 같은 남자를 만나라 문서 참조.

2.7. 대만

위에서 말한, 우리가 흔히 말하는 '중국'에 대응하여 중화민국, 즉 대만에서도 우상화가 시행되었는데 중화민국의 국부 손문, 그리고 1987년까지 대만 교과서에는 지도자이자 독재자 장제스를 찬양하는 노래 등이 난무했다. 물론 이것은 국부천대 이후만이 아닌, 중화민국이 건국되고 장제스가 실권을 장악한 이후부터 시작되었다. 1987년 계엄령 해제 이후 전부 사라졌다.

2.8. 베트남

파일:external/cfs10.blog.daum.net/download.blog?fhandle=MDRLV1dAZnMxMC5ibG9nLmRhdW0ubmV0Oi9JTUFHRS8yLzI1MC5KUEcudGh1bWI=&filename=250.jpg
북베트남 시기부터 있었다. 공산주의 지도자들은 호찌민은 영웅으로 취급되었으며 우상화시켰는데, 어디서든 그를 찬양하는 내용들이 여기저기에 나돌았다. 호치민을 그저 비판하거나 지적했을 뿐인데도 '반혁명'으로 몰려서 숙청되거나 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그리하여 호찌민 사후 사이공호찌민 시로 이름이 바뀌었다.[6]

현재 베트남에서 호찌민을 비판하는 건 가능하지만, 사람들이 그리 썩 좋게 보지는 않는다. 그리고 호치민을 윗동네의 어느 3대 돼지들에 비유하면 욕만 디립다 얻어 먹는다. 그도 그럴게 호치민은 훨씬 정상적인 축에 속했고, 윗 동네와 비교하는 게 오히려 크나 큰 실례인 인물이다. 나름 비판도 있지만 호치민은 성격이 소탈했음은 물론 인민을 위해 헌신을 했기에 그만큼 진정 국부로서 존경받는 것이며, 죽어서 화장 후 재를 3등분 하여 베트남의 북·중·남부에 한 줌씩 뿌려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가 이를 씹어버려서 문제지만(...) 즉 이쪽은 자기 스스로가 우상화를 한게 아니라 공산권 특유의 개인 숭배 징조에, 호치민의 존경 받을 만한 성품이 시너지를 이루어 절로 이루어진 우상화에 욕을 먹은 셈(...)

자세한 것은 호찌민 항목 참조.

2.9. 말레이시아

파일:external/c1.staticflickr.com/4308767116_dc2813f17f_z.jpg
지금의 말레이시아의 전신인 말라야 연방 시기부터 있었다. 초대 총리 툰쿠 압둘 라만은 자신의 독립운동 치적을 과장시켜 '말레이시아를 영국으로부터 독립시키셨다'라는 선전을 해댔으며 아예 자신의 동상까지도 쿠알라룸푸르에 세웠다. 후임인 압둘 라작이 가장 악명을 떨치는데 인종차별과 폐쇄정치를 강행하고 잔인한 독재를 저지른 원흉인 주제에 스스로를 '개발의 아버지', '조국의 단결을 위해 투쟁하신다' 등의 허위선전을 강행했고 자신의 이름을 여기저기(예: 도로명, 지명 등) 남발했다. 대표적인 예로 반다르 툰 라작이 있다.

1976년 라작 사후 후세인 온이 집권한 후에도 '단결의 아버지'라고 신격화되는 등 개인우상화가 이루어졌으며 마하티르 시대 때는 중국인과 같은 이방인이 지도자를 비판하는 것이 금기시되었다. 차츰 세월이 흐르고 바다위 시대가 접어들면서 독재의 완화가 이루어졌으나 개인우상화는 끝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지금 총리 나집 라작은 스스로를 '변화의 아버지'라 칭하고 새로운 신격화를 추진하고 있다. 스스로를 '나라를 발전시키고 과거의 어둠을 씻으신다' 등으로 위장시키는 수법을 이용하고 있다. 물론 지금은 지도자들을 비판할 수 있다는 점도 있으며 윗동네와는 달리 극단적인 세뇌를 강행하지는 않으나, 이러한 우상화의 영향으로 아직도 일부 말레이인 보수층들은 총리가 자신들의 장소에 오면 '위대한 총리님 사랑해요' 등의 피켓을 내세워 박사모급의 찬양을 보여주고 있다. .물론 언젠가는 금지될 것이다.

2.10. 투르크메니스탄

파일:external/media.washtimes.com.s3.amazonaws.com/Turkmenistan_President_Statue.JPEG-0831b.jpg

그야말로 중앙아시아의 북한이라 불릴 정도로 악명을 떨친다. 해외에서 김씨왕조와 더불어 조롱거리로 삼는 경우가 많은데, 이 나라에서 행해진 우상화는 정말로 해괴망측할 뿐이다.

초대 대통령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가 대표적인데 그는 별의별 것을 금지시켜 놓고는 해괴망측한 선전을 해댔다. 김일성과 마찬가지로 창조 신화까지도 교과서에 서술되어 있는데, 여기저기에 순금으로 된 동상들이 세워지고, 반대자는 긴 설명이 필요 없다. 아예 루흐나마라는 경전까지 쓰지를 않나...

여하튼 그가 죽은 뒤 사라질 줄 알았는데, 뒤를 이어 등장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함메도프를 주도로 새로운 우상화가 진행되고 있다. 이 사람도 별의별 것을 금지시키면서 자신의 치적을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주입시키고 있고, 매년 새로 공식 사진을 찍어서 전국의 모든 학교 모든 교실에 내걸어야 하는데 사실은 그냥 각도만 조금씩 다른 것이다.

여기 독재자들은 벼라별 희한한 뻘짓거리를 해놓고 그걸 업적이라 우상화를 하고 있으니 실로 코메디가 아닐 수 없다. 예를 들면 여자 아나운서의 화장을 금지시킨 이유라는 게 투르크메니스탄 여자는 세상에서 가장 예쁘다는 이유라고 하며 이상한 소설 같은 책을 써 놓고 그걸 경전이라 우기고 있다. 대한민국으로 따지자면 마음의 소리 단행본을 경전으로 지정해놓고 날마다 외우고 시험하는 것을 반복한다고 보면 비슷할 것이다. 기출문제: 마음의 소리에 등장하는 위인들은 어떤 상황에서 흑인이 되는가?


[1] 실제로 가수나 배우를 지칭하는 의미로서의 아이돌도 이 단어에서 따왔다.우상의 주인[2] 영어권 문서에서는 idolization보다는 cult of personality(개인숭배)라는 표현을 더 많이 사용한다. 영어판 위키백과 표제어도 cult of personality로 되어 있다.[3] 북한은 더 이상 공산주의라고 할 수 없다.[4] 이걸 처음에는 국제 유니코드에 등록을 신청했으나, 당연히 거절당했다. 때문에 외국 프로그램으로 북한 논문 등을 열어보면 지도자 이름이 □□□의 형태로 깨져서 보이지가 않는다. 자체 검열[5] 가격대비 퀄리티가 훌륭해서 아프리카 이곳 저곳에서 동상 제작 수주를 받을 정도라고 한다.[6] 단 사이공 시민들의 반발이 심하다. 혹시라도 사이공 시민들 앞에서 호치민 시 얘기는 꺼내지 말자. 그 자리에서 바로 욕 얻어 먹는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