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7 15:52:39

임시공휴일

대한민국 법정 공휴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margin-bottom:-16px"
일요일 신정 설날연휴 3·1절
1월 1일 전후
부처님
오신날
어린이날 현충일 광복절
추석연휴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
공직선거법 제34조에 따라 임기만료에 의한 선거를 진행하는 날
기타 대한민국 정부에서 수시로 지정하는 날
}}}}}}||

1. 개요2. 대한민국의 임시공휴일 목록
2.1. 전국 대상2.2. 지역 한정

1. 개요

원래는 공휴일이 아니지만, 국가에 중요한 행사가 발생했을 경우 정부가 지정하는 휴일. 하지만 관공서가 아니면 의무적으로 쉴 필요는 없기 때문에 일부 회사들은 이 날에 출근할 것을 명하여 직원들에게 원성을 산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임기만료로 하는 선거(재보궐선거가 아닌 총선거 등)의 선거일은 예전에는 임시공휴일이었지만, 현재는 규정이 바뀌어 공직선거법과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른 그냥 법정 공휴일이다. 다만,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하는 경우 현행 국민투표법에는 국민투표일을 휴일로 지정하도록 되어있지 않다.

그 외에도 국장 당일도 사실상 이 범위에 들어가지만,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로 국장이 치러진 적은 1979년 11월 3일(土) 치러진 박정희 대통령의 국장과 2009년 8월 23일의 김대중 대통령의 국장으로 2번. 그 중 김대중 대통령의 국장일은 유족의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임시공휴일을 지정하는 부담은 피하기 위해 일요일이 되도록 합의하였기에, 사실상 국장 당일이 임시공휴일이 된 것 박정희 대통령 사례 뿐이다. 참고로, 국장과 국민장이 통합되어 국가장으로 바뀌면서 더 이상 국장은 치러지지 않는다.

예전에는 대통령 취임식날 또한 임시공휴일이었던 적이 있었으나, 김영삼 대통령 이후로 취임식날은 평일이 되었다.[1]

행사가 진행되는 해당 지역에만 제한적으로 임시공휴일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2005년 11월 18일 부산 APEC 정상회의의 원활한 개최를 위해서 부산지역에 한해 임시공휴일을 시행한 바 있다.

2. 대한민국의 임시공휴일 목록

2006년 9월 관련 규정 개정 전에는 대통령 선거일, 국회의원 선거일, 지방선거일도 임시공휴일이었으나, 규정이 개정되면서 임시공휴일이 아닌 법정공휴일로 바뀌었다.

2.1. 전국 대상

2.2. 지역 한정

날짜 지역 사유
1967년 3월 4일(토) 부산 서독 뤼브케 대통령 방문환영 #
2005년 7월 27일(수) 제주도 제주도 행정계층 구조 개편을 위한 주민투표
2005년 11월 2일(수) 경주·영덕·포항·군산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방폐장) 터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2005년 11월 18일(금) 부산 부산 APEC 정상회의의 원활한 개최을 위해서 지정.

혹시 더 존재한다면 추가 바람.


[1] 다만, 대통령 취임식을 국회의사당에서 하기 때문에, 국회의사당 근처 지역의 교통이 통제되는 등의 이유로, 국회의사당 근처에 위치한 일부 기업이나 공공기관들은 대표자 재량으로 임시 휴무하기도 한다.[2] 현충일이 법정공휴일로 지정된 것은 1956년.[3] 이승만 대통령 하야 직전인 1960년까지 임시공휴일로 지정되었다. 당연히 지금 기준으로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이나 당시 국민들은 민주주의를 경험하지 못하였으며 조선, 일제시대를 거치며 남아있던 근대라는 시대적 상황을 고려하여 이해해야 한다.[4] 4.19 혁명으로 이승만 정권이 붕괴되기 전 마지막 이승만 생일 기념 임시 공휴일이었다.[5] 군정기간인 1963년까지(목, 금) 임시공휴일로 지정되었다.[6] 군정기간인 1963년까지(목) 임시공휴일로 지정되었다.[7] 제3공화국 헌법 관련 국민투표이자 헌법 개정을 위한 최초의 국민투표[8] 3선 개헌 관련 국민투표[9] 제4공화국 헌법 관련 국민투표[10] 제4공화국 헌법 찬반 국민투표[11] 제5공화국 헌법 관련 국민투표[12] 제6공화국 헌법 관련 국민투표이자 2016년 현재까지 마지막으로 실시된 국민투표[13] 대통령 취임식으로는 마지막 임시공휴일[14] 원래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최종 우승을 하면 임시 공휴일로 지정할 예정이었으나, 최종 순위 4위를 달성하면서 국무회의를 통해 4강 진출로 조건이 바뀌었다.[15] 인사혁신처공고제2017-90호로 2017년 3월 15일자 관보에 공고되었다.[16] 인사혁신처공고제2017-299호로 2017년 9월 6일자 관보에 공고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