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6 09:05:13

자존심

1. 사전적 의미
1.1. 자존심이 강한 실존인물1.2. 자존심이 강한 캐릭터들
2. 프로야구의 은어3. 핑클의 노래
3.1. 가사
4. 다수 힙합 MC들이 참여한 FAME-J의 노래5. 조용필의 노래


自尊心 / Pride

1. 사전적 의미

남에게 굽히지 아니하고 자신의 품위를 스스로 지키는 마음.
- 표준국어대사전, 자존-심(自尊心)

사회생활과 관련이 있다. 인간을 포함한 동물들의 본능이자 수많은 싸움들의 절대적인 원인 중 하나.

비슷한 단어로는 자부심이 있는데, 이 단어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자기 자신 또는 자기와 관련되어 있는 것에 대하여 스스로 그 가치나 능력을 믿고 당당히 여기는 마음을 말한다. 이는 인터넷 상에서는 정의와 관계없이 자존심에 우월감을 추가한 부정적인 뜻으로 사용되는데, 이는 은어 부심의 어원이 된다.

이 자존심이 너무 강할 경우 사회생활이 굉장히 험난해지며, 주위 사람들에게 크나큰 피해를 주게 된다.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려고 집단이 요구하는 행동을 거부하고 혼자 하고 싶은대로 고집을 부려 집단 전체에 피해를 주는 비이성적 행동의 근본적인 원인. 결국 자기 자신도 피해를 입게 된다. 잠깐의 하찮은 자존심을 지키려고 결국 자신도 크나큰 타격을 입을 행동을 하는 것보단 그 잠깐을 참고서 이성적인 행동을 한 뒤에 나중에 감정적으로 토로하는 게 차라리 현명하다.

반면, 자존심이 너무 약할 경우도 문제다. 자기 희생을 빙자해 자기 관리에 실패하고 제 몫을 제때 챙기지 못해 손해만 보게 된다. 또한 위기에 직면했을 때 돌파할 생각보다는 어떻게든 회피할 생각부터 하며, 이렇게 우유부단하다가 종국에는 최악의 결과를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니 자기 자신을 잘 알고 존중하되, 선을 지킬 줄 알고 타인과 조화를 이루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건 어떤 마인드를 갖추는데 있어서 절대로 자존심이 메인이 되선 안된다 이게 무슨소리냐면 , 예를 들어 따뜻한 마음씨라든지 , 배려심이 있고 자상하던지 등 이런 기본적인 마인드를 가지면서 서브 마인드로 자존심을 가지고 있으면 자존심은 약이되지만 , 반대로 마인드 자체는 썩을대로 썩었으면서 자존심만 쌘 경우 정상인들의 경계대상이 될 뿐더러 심하면 인간관계에서 완전히 도태될 수도 있다. 지금 당장
정게할배 , 진상,체들보면 짐작이 가능할 것이다. 이들 중에도 위선질하면서 악한 본성을 숨기려 애쓰는 사람들이 있지만 결국 실체가 드러나면서 도태되기 일쑤다.

1.1. 자존심이 강한 실존인물

1.2. 자존심이 강한 캐릭터들

2. 프로야구의 은어

파일:external/3f370a0d4b7023be33a8b1955d2d2f4e4bb684d0e8709615902c955b0bf83177.jpg
파일:external/aad37ae4cd34a71f42af0a2aa7afeb6f6280a011230acba69c6d2621159accae.jpg
파일:external/5acb3047a4937dc00061faa5bf2b66c3db873532c3ee7428b392bb56a8ebb751.jpg

비시즌 연봉 협상에 있어 프로야구 선수들의 필살오의, 마법의 말. 반대로 팬들과 구단에게 있어선 어그로나 다름없는 행동이다.

연봉 협상에 들어갈때 선수들이 꼭 하는 말로, "자존심만 챙겨주면 남겠다," "자존심만 세워달라." 혹은 FA를 앞두고 팀을 떠나거나, 연봉이 삭감될 경우 "자존심이 상했다." 등을 운운하는 상황을 비꼬는 말이다. 그마저도 성적이 좋은 선수라면 조금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과거에는 좋은 활약을 했으나 노쇠화, 부상 등으로 성적이 좋지 않은 선수들이 지금까지 해준게 얼만데 자존심은 세워달라고 하면 더 열불난다.

물론, 프로 스포츠 선수들에게 생활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돈이 중요하긴 하지만, 문제는 팀의 성적이 막장으로 치달았는데도 자존심 운운만 한다거나, 팀이 압도적인 꼴찌고 팬들에게 혈압이 오를 경기만 보여준 것들이 연봉을 삭감당했다고 해서 자존심이 상했다는 말을 한다면 팬들 입장에선 당연히 가슴에 열불만 날 뿐이다. 팬이 보고 싶은 것은 돈 욕심같은 자존심이 아니라 당연히 실력과 성적이다.

반면, 긍정적으로 쓰일 때도 있는데, 타 팀 선수가 괜찮은 성적으로 대폭 연봉 인상이 될 때, 그것을 기준으로 삼아서 동급은 아니더라도 비슷한 수준만 맞춰준다면 계약하겠다는 식의 자존심 용어도 있다. 이 경우는 팀 성적도 괜찮고 인기도 있는 프랜차이즈라면 정말 1번의 의미인 자존심을 세워주는 선에서 계약하는 게 맞겠지만, 2010년대 들어서 프로야구의 인기 상승과, FA 시장 인플레로 인해 개나 소나 연봉이 깎이면 "자존심이 상했다," 연봉 올리고 싶으면 "자존심만 세워달라."라는 등의 땡깡을 부려대서 조롱하는 용어로 쓰이게 되었다. 나름 의도는 좋았다선의 단어였지만.

3. 핑클의 노래

영원한 사랑과 함께 2집 앨범인 <White>의 수록곡이다.

본격 츤데레 노래. 특히 후렴구에서 이 점이 두드러진다.

뮤직비디오에는 당시 불량감자로 유명했던 유현철이 나왔다. 그리고 핑클 멤버들은 왠지 투하트 티셔츠를 입고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캐릭터 얼굴이 그려진 옷인데 당시 어디 나오는 누구인지는 몰라도 그럭저럭 많이들 입고 다니던 옷이었긴 했다. 아마도 뭔지는 모르고 입었겠지만.

이효리마츠바라 아오이
이진카미기시 아카리
옥주현HMX-12 멀티
성유리미야우치 레미


3.1. 가사

이봐 왜 그리 자신없어 종일 내 눈치만 보느라
자꾸 식은 땀만 흘려대는 너
그냥 내 앞에 남자답게 먼저 이끌어줄 니 모습
기다리는 내 맘 왜 몰라

사실 난 무조건 내게 맞추어 나의 뜻대로
뭐든 다 해 주길 바란 게 아냐
한 번쯤 니 손에 끌려 기대고픈
그런 약한 여자이길 원하는 걸 알겠니

아니아니 괜히 싫다고 핀잔을 줘도
뭐라뭐라 네게 심술로 큰소릴 쳐도
네가 볼까 몰라 감춰둔 내 안의 진심
그걸 모르니 이 바보

그냥 한번 살짝 튕기는 자존심인데
그렇게도 너는 눈치가 없는지
정말 널 사랑해
살며시 열어둔 내 맘을 왜 몰라줘

뭐야 또 내게 삐진거야
조금 심한말좀 했다고
토라지면 내 맘 어떻게해

그래 난 온종일 괜한 짜증에
착한 니맘을 괴롭히며 상처주는 걸 알아
하지만 나보다 더 큰 너의 사랑
항상 내맘 받아주길 믿는거야 알겠니

(후략)

더 가까이 와봐 지금 나를 안고 느껴봐
작은 나의 가슴에 너뿐이야

(후략)

4. 다수 힙합 MC들이 참여한 FAME-J의 노래



페임제이(FAME-J)가 작곡한 곡으로, 산이어반 자카파조현아 외에 당시 힙합 신의 루키들 블락비지코(Zico), 오케이션(Okasian), 뉴 챔프(New Champ)가 참여했다. 노래의 제목대로 각자 자신이 생각하는 힙합에 대한 자존심을 가사로 써 비트 위로 풀어냈다.

5. 조용필의 노래

조용필 4집에 수록된 곡으로 록 음악에 국악을 접목시킨 노래로 민요적인 멜로디와 리듬에 굿거리 장단을 도입했다.
조용필의 크로스오버적인 성향이 들어난 곡이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말을 할까 돌아서보면 당신은 저만큼 있고
지친 마음에 돌아서면 이만큼 있네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알수 없는 당신 마음에 자존심만 상하게 되고
바보처럼 텅빈 가슴을 그리움으로 가득 채우고
보이지 않는 그대 마음에 허허 쓴웃음 짓네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말을할까 돌아서보면 당신은 타인이 되고
아픈 마음에 돌아서면 미소를 짓네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타오르는 불꽃이 되고
바람되어 그대곁으로 날아가면 좋으련만
자존심 상한 그대 마음에 허허 쓴웃음 짓네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이 마음은 사랑일까 미련일까 착각일까


[1] 자존심이 너무 강한 나머지, 손권이 사신을 보내 자신의 아들과 관우의 딸을 결혼시켜 서로 사돈이 되자고 좋은 말로 제안을 해왔는데, "호랑이의 딸을 어떻게 개의 아들한테 시집보낼 수 있단 말인가?"라고 모욕을 주며 거절했다. 그 말을 전해듣고 분노한 손권은 조조와 동맹을 맺어 관우를 공격하여 끝내 그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 어떻게 보면 자존심 때문에 목숨을 잃게 된 경우.[2] '듀크 뉴켐은 워낙 터프해서 적들의 총탄 세례에 체력이 깎여 죽지는 않고 대신 공격을 당하면 자존심이 상해서 죽는다'는 설정으로 체력바 대신 EGO meter이 있다.[3] 냉정하고 침착한 이미지와 다르게 실제로는 자존심이 매우 강했다고 한다.[4] 前 나엘 귀족이었던 나가 족 한정.[5] 게임판에서 선수 프로필을 보면 제국에 대한 프라이드가 높은 선수도 있고, 특히 골키퍼인 겐다는 코믹스에서 왕자의 프라이드를 온몸으로 보여줬다.[6] 다만 약자한테는 고압적이면서 강자에게는 비굴해진다.[7] 본작 겸 기본작은 예외.[8] 츤데레, 다혈질, 독고다이[9] 의외로 고집이 센 부분이 있고, 독단적인 구석도 보인다. 노이즈 마리의 말에 의하면 칸다와 알렌은 동류라고 한다. 또한 마나를 만나기 전(어릴적)에는 성격 나쁜 피에로한테 폭력을 당해도 최대한의 저항의 의미로 이 악물고 눈물 한 방울도 흘리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